한국정치 노트 Notes on the Politics of Korea

.



산업재해 사망을 절반으로 줄이자고 해서는 안된다.


산업재해 사망 0을 목표로 해야 한다.




















Comment +0

.

보리스 존슨 (영국 보수당) 선거 승리


브렉시트 가속화



Election results 2019: Boris Johnson hails 'new dawn' after historic victory

Media captionBoris Johnson says he will work "night and day, flat out" to prove his backers right

Boris Johnson has promised to deliver Brexit and repay the trust of voters after he led the Conservatives to an "historic" general election win.

The prime minister - who is meeting the Queen to ask to form a new government - has a Commons majority of 78, with one seat still to declare.

He said he would work "flat out" and lead a "people's government".

Jeremy Corbyn said he would not fight another election as Labour leader, amid recriminations over the party's defeat.

The opposition was swept aside by the Conservatives in its traditional heartlands in the Midlands and north-eastern England and lost six seats in Wales.

With just one constituency - the Cornish seat of St Ives - left to declare, the Conservatives have 364 MPs, Labour 203, the SNP 48, Liberal Democrats 11 and the DUP eight.

Sinn Fein has seven MPs, Plaid Cymru four and the SDLP has two. The Green Party and Alliance Party have one each.

The Brexit Party - which triumphed in the summer's European Parliament elections - failed to win any Westminster seats.

The Conservative Party's Commons majority is its largest since Margaret Thatcher won a third term in 1987.

In his victory speech, Mr Johnson told activists it was a "new dawn" for the country, echoing comments Labour's Tony Blair made when he won the general election of 1997.

He thanked Labour voters, many of whom, he said, had backed the Conservatives for the first time, vowing to lead a "people's government" and fulfil the "sacred trust" placed in him.

"You may intend to return to Labour next time round, and if that is the case, I am humbled that you have put your trust in me, and I will never take your support for granted," he said.

"I will make it my mission to work night and day, flat out to prove that you were right in voting for me this time, and to earn your support in the future."

Media captionElection 2019: The story of the night as the results came in

Mr Johnson said the electorate's "voice" had "been heard", adding: "The people want change... We cannot and we must not let them down."

Labour has suffered its worst defeat since 1935, losing seats across northern England, the Midlands and Wales in areas which backed Brexit in the 2016 referendum.

And Jo Swinson has quit as Liberal Democrat leader after losing her Dunbartonshire East seat to the SNP by 149 votes

More on Election 2019
Presentational line

Mr Johnson said the Tories' thumping victory had "smashed the roadblock" in Parliament over Brexit and put an end to the "miserable threats" of another referendum on Europe.

He said: "We will get Brexit done on time by 31 January - no ifs, no buts, not maybe."

Speaking after he was re-elected as MP for Uxbridge and South Ruislip, he said there had been a "political earthquake".

During the six-week campaign, Mr Johnson - who became prime minister in July after a Tory leadership contest - focused relentlessly on a single message, to "get Brexit done".

Labour primarily campaigned on a promise to end austerity by increasing spending on public services.

Presentational grey line
Analysis box by Laura Kuenssberg, political editor

Johnson's gamble pays off

The same prime minister. But a new map.

A victory bigger than the Tories, haunted by 2017, had dreamt of. As the hours ticked by, red flipped to blue, familiar faces forced out of their seats.

Boris Johnson gambled that he could win an election with support from towns and communities where voting Conservative might almost have seemed a sin.

And he won.

The Conservatives' majority will have an almost immediate effect on the country - unless something strange happens we will leave the European Union next month because behind him on the green benches will be new Tory MPs who will vote through his Brexit bill, his position strong enough to subdue any opposition.

Presentational grey line

At 33%, the party's share of the vote is down around eight points on the 2017 general election and is lower than that achieved by Neil Kinnock in 1992.

Some traditional Labour constituencies, such as Darlington, Sedgefield and Workington, in the north of England, will have a Conservative MP for the first time in decades - or in the case of Bishop Auckland and Blyth Valley - for the first time since the seat was created.

Speaking at his election count in Islington North, where he was re-elected with a reduced majority, Mr Corbyn said Labour had put forward a "manifesto of hope" but "Brexit has so polarised debate it has overridden so much of normal political debate".

Jo SwinsonImage copyrightPA MEDIA
Image captionJo Swinson was the highest-profile casualty of the night

The BBC's Iain Watson said he understood Mr Corbyn wanted to stay on for a "few more months" but he could face "sustained pressure" to go sooner, given the scale of the defeat.

Former Labour MP John Mann said the leader's unpopularity on the doorstep was palpable and Mr Corbyn should have "gone already".

Others have blamed the party's support for another Brexit referendum and the long-running anti-Semitism row. Margaret Hodge, MP for Barking, said Labour had become the "nasty party".

Labour chairman Ian Lavery said he was "desperately disappointed", adding that voters in Labour's "heartlands" were "aggrieved" at the party's Brexit stance.

In other developments:

  • Sir Ed Davey and Lib Dem president Sal Brinton are taking over as interim leaders of the Lib Dems
  • The Lib Dems took Richmond Park, in south-west London, from Conservative minister Zac Goldsmith, but high-profile former Tory and Labour recruits Chuka Umunna, Luciana Berger and Sam Gyimah all fell short
  • Nigel Dodds, the leader of the Democratic Unionist Party at Westminster, lost his Belfast North seat to Sinn Fein
  • Labour's Caroline Flint - who backed the Tory Brexit deal in defiance of her party - and the party's longest-serving MP, Dennis Skinner, were among high-profile opposition figures to be defeated
  • Remain-backing former Tory minister Dominic Grieve came second to the Conservative candidate in Beaconsfield
  • Anna Soubry, who quit the Tories to form a pro-Remain group of MPs, lost her Nottinghamshire seat to the Tories, as did the other members of The Independent Group for Change
  • Nigel Farage said his Brexit Party had taken votes from Labour in Tory target seats, although he himself had spoiled his ballot paper "as I could not bring myself to vote Conservative".

Scottish National Party leader and Scotland's First Minister Nicola Sturgeon said it had been an "exceptional night" for her party.

She said Scotland had sent a "very clear message" that it did not want a Boris Johnson Conservative government and the prime minister did not have a mandate to take Scotland out of the EU.

It was also a "strong endorsement" for Scotland having a choice over its own future in an another independence referendum, she added.

Mr Johnson has been congratulated on his "great win" by US President Donald Trump and the EU's top official, Charles Michel, who said he hoped Parliament would approve the Brexit withdrawal treaty agreed in October as "soon as possible".

The legislation paving the way for Brexit on 31 January is due to come before the new Parliament for the first time next Friday.

There is expected to be a minor cabinet reshuffle on Monday, to fill vacant positions such as Welsh and culture secretaries.

A more thorough reshaping is likely to be put on hold until February, after the UK has left the EU, with a Budget statement in March.

















General Election 2019: What's behind the Conservative victory?

Woman carrying a ballot boxImage copyrightGETTY IMAGES

Boris Johnson has won a decisive majority, on the back of a big swing from Labour to the Conservatives in Leave-voting Britain.

Yet north of the border the SNP dramatically almost swept the board.

With almost all results now declared, the prime minister is set to win a majority of 78 seats - the biggest Tory majority since 1987.

Meanwhile, at 44%, the party's share of the vote is set to be at its highest since 1979, when Margaret Thatcher became prime minister.

Labour, in contrast, finds itself with little more than 200 seats, even fewer than the party won in its previous worst post-war result in 1983.

The difference between Leave and Remain seats

However, the swing in the Tories' favour varied dramatically across the country.

In those seats where more than 60% of voters backed Leave in the 2016 EU referendum, the increase in Conservative support on average was 6%.

However, in those seats where more than 60% voted Remain, the party's vote actually fell by three points.

How the parties' share changed in strong Leave and strong Remain areas.

In contrast, Labour's vote fell on average by more than 10 points in the most pro-Leave areas.

Its vote fell by more than six points in the most pro-Remain ones.

Working-class and middle-class voters

This pattern had a clear impact on the geography of the election.

Support for the Conservatives rose by four points in the Midlands, the North East and Yorkshire - the regions of England that voted most heavily in favour of Leave.

In contrast, the party's vote fell back by a point in London and the South East.

And in Scotland, the party's vote fell by as much as four points.

Conversely, Labour saw its vote fall by 12 to 13 points in the North East and Yorkshire, while it fell by only six or seven points in London and the South of England.

The result also saw Labour lose ground heavily in its traditional working-class heartlands.

BBC north of England election results map

Support for the party fell by 11 points in those constituencies with most voters in working-class jobs.

Its share of the vote fell by only seven points in those with most middle-class voters.

The bond between Labour and its traditional working-class base is now badly strained.

In the EU referendum working-class voters voted heavily to leave the EU. These voters had already swung quite strongly to the Conservatives in 2017.

Labour tried to retain their support - remaining ambiguous about whether it was a pro-Remain or a pro-Leave party.

But this election simply saw the pro-Conservative trend continue yet further.

As a result, Labour dramatically lost many a seat in the North of England and the Midlands - places such as Ashfield, Bishop Auckland, and Workington - that had never previously elected a Conservative MP in a general election.

An emboldened SNP

The success of the Conservatives in England and Wales was matched by that of the SNP in Scotland.

The party has won 48 of the 59 seats north of the border, and 45% of the vote across Scotland as a whole.

It is a result almost as good as the party's historic performance in the 2015 election.

Presentational line

Scotland vote share

After 59 of 59 seats

Party% share
Scottish National Party45.0%
Conservative25.1%
Labour18.6%
Liberal Democrat9.5%
Green1.0%
The Brexit Party0.5%

Scotland vote share change since 2017

After 59 of 59 seats

  • Scottish National Party+8.1Gained
  • Liberal Democrat+2.8Gained
  • Green+0.8Gained
  • The Brexit Party+0.5Gained
  • Conservative-3.5Lost
  • Labour-8.5Lost
Presentational line

And, in a country that voted in favour of Remain, it is likely to embolden the SNP in its pursuit of a second independence referendum.

That is a ballot to which the Conservatives are strongly opposed. So, a constitutional clash between the Scottish and UK governments seems likely.

Liberal Democrat losses

One of the SNP's biggest scalps was the Dunbartonshire East seat of Liberal Democrat leader Jo Swinson - a defeat that capped a miserable night for the Liberal Democrats.

Despite advancing more strongly in pro-Remain areas, the party seems likely to end up with only 11 or 12 seats.

This will be no more than the number they won in 2017, even though their share of the vote is up by four points.

None of the many MPs who defected to the party during the last Parliament have been able to retain their seats.

Presentational grey line

More from Sir John Curtice

Presentational grey line

Fewer than half backed Brexit parties

The announcement of the election was greeted with concern about the level of turnout, for a ballot held just a fortnight before Christmas.

In the event, about 67% of voters made it to the polls - just two points down on 2017.

Turnout fell most markedly in seats where Labour are relatively strong, suggesting that some of those who usually support the party opted to stay at home.

Turnout at UK elections, 1979-2019

The Conservatives' success means that Britain will now leave the EU at the end of January.

However, it seems unlikely to end the debate about Britain's relationship with the EU.

The country's divisions over Brexit were exposed in the very different swings across the country.

Meanwhile, at 47%, fewer than half of voters backed the Conservatives or the Brexit Party - the parties in favour of leaving the EU without another referendum.

This is a point to which opponents of Brexit are likely to point in the weeks and months to come.

But for now at least, the day clearly belongs to Mr Johnson.


Comment +0

심상정 대표단에 제안합니다.


오늘자 한겨레 신문 보도에 따르면, '노동부 관계자들이 김용균 토론회에 불참, 1주기 추모식 이후 김용균 죽음에 무관심'. 정의당이 수권정당으로 도약하기 위해서는 "정치적 문제 해결 능력"을 4년 5년 10년 지속적으로 보여줘야 한다.


고 김용균 사망과 관련한 제안: 16개 시도당에 '안전일터' 위원회를 설치해서 4계절마다 정의당 보고회를 했으면 한다.


정의당 16개 시도당 대표, + 지역 노조 대표 + 지역 주민 대표 + 산업재해 시민단체 등이 계간으로 정기적 보고회를 하고, 책으로 발간하고, 미디어에도 이 내용들을 알려야 한다.


현장은 이렇게 말할 확률이 높다. "하청업체는 돈없다고 하소연한다. 안전시설 다 갖추면 사업 못한다. 정의당 주장 다알고 동감한다. 그런데 현실은 너무 힘들다. 하청업체 사장들 다 하소연한다. 담당 공무원도 엄살, 핑계로 일관한다. 같은 동네에서 법대로 집행하면 공장 누가 짓냐? 다 짐싼다." 이런 변명이 60년동안 계속되었고 무고한 생명이 꺼져갔다.


현 김용균법을 고쳐, 재해기업처벌법도 반드시 제정해야 한다. 이것 이외에도, 정의당의 즉각적인 실천과 조직화가 필요하다.


세월호 300명 이상 아이들을 수장시킨 것이나 다름없었고, 이는 박근혜 정부뿐만 아니라, 우리 사회 모두의 책임이기도 하다. 그런데 전국 일터에서 매년 세월호 수장 사건이 3배 이상 발생하고 있는 현실을 타파하기 위해 이제는 정의당이 즉각 행동할 때이다.


4월 총선까지 겨울 봄이 남았다. 2차례 전국 보고회라도 가능하면 좋겠다.









Comment +0


진보정당에서 구호를 만들어야 한다. "우리가 김용균이다. 우리가 민주주의다"로. 


민주당 586들은 이제 다 잊었을 수 있지만, "영화 1987"년 시대 사람들이 공유했던 가치를 한 문장으로 말하라고 하면 "민주주의는 피를 먹고 자란다"였다. 그게 박정희-전두환-노태우 군사 정권 30년을 관통하는 한국 민주주의의 핵심이었다. 전두환이 골프치고 "이거 왜 이래? " "니가 대신 벌금 내주라"는 뻔뻔함 때문에, 어느 누군가 피를 흘리지 않으면, 저 가해자들이 기득권자들이 더 날뛰고 성내기 때문이다. 


김용균은 동정의 대상을 넘어야 한다. 김용균의 피, 그 이전 그 이후 매일 5명씩 일터에서 죽어가며 흘린 피는 우리가 향유하는 우리 민주주의의 맨얼굴이다.  이 가혹한 야만의 대한민국 컨베이어벨트를 멈춰 세워야 한다. 


작업장 사무실 일터 주인은 노동자가 되어야 한다. 교수도 판사도 김용균도 21세기에는 다 노동자다. 

일하는 과정, 지식이든 상품이든 그 생산하는 과정에 노동주체는 단순히 '직원'이 아니라, '생산비용'이 아니라, 주인이 되어야 한다. 


일터가 위험하면 노동자가 직접 개선할 수 있는 권한이 있어야 한다. 노동자는 울고 불고 떼나 쓰는 어린애가 아니다. 당신들 머리 속에 잘못 아래새겨진 노동자에 대한 생각, 노동자는 '내가 월급주는 얘들이야' 라는 머슴 하녀관을 두뇌 속에서 파내야 한다. 


민주당 586 우상호 이인영 의원에게 묻는다. 백양로 연세 민주광장에서 우상호 학생회장이 "타는 목마름으로 민주주의여 만세"라는 선창에서 김용균의 얼굴은 있는가? 이인영 전대협 의장에게 묻는다. 고려대 민주광장에서 "민중"과 "민주"의 외침 속에, 아파트 짓다가 떨어져 죽고 있는 민중 이씨의 얼굴은 있는가?  이제 전대협 100만 학도 다 노동자가 되고, 직원이 되었고, 그 아들 딸들이 다 노동자가 되고 직원이 되었다. 도대체 당신들의 민주주의는 언제 오는가?  


독일이 '2016년 촛불시위'를 세계 최고 참여민주주의라고 칭송하고 한국인들에게 상을 줬다. 

그 '참여 민주주의' 속에, 김용균이 문재인 대통령에게 요구했던, "비정규직 노동자가 대통령을 만나고 이야기하고 싶습니다"라는 하청 비정규직 청년의 간절한 소망이 들어있는가?


적폐청산 그 자체가 잘못된 용어라고 오진하는 고려대 최장집 교수에게 답한다. 적폐청산이란 다름아닌 당신들 머리속에 잘못 아로새겨진 노동자, 우리 직원들에 대한 생각, "너네들은 내가 월급주는 머슴이야"라는 생각을 파내는 게 '적폐청산'이고, 민주주의 완성으로 가는 길이다. 


문재인 대통령이나 민주당 586들이 '적폐청산' 단어를 만들어낸 게 아니라, 박근혜 퇴진을 외친 합리적 보수파부터 민주당 중도파, 정의당과 같은 진보정당, 급진적 시민들, 무정부주의자들까지 다 외친 '구호'였다. 

  

김용균은 우리들이 매일 쓰는,없으면 멘붕에 빠지는 휴대전화 배터리를 충전해주는 전기를 생산하다가 몸이 찢겨져 죽었다. 태안화력발전소 원청 사장에게 묻는다. 당신 딸 아들이 석탄 점검하다가 죽어도, 그 컨베이어벨트를 멈추지 않을 것인가?


전기를 생산해주는 청년의 노동에 대해 왜 우리는 그 '노동'을 존중하지 않는가? 동정을 넘어서, '노동의 가치'를 인정해주는 것이야말로 제 2의 김용균 죽음을 예방하는 길이다. "옆집 아이를 우리 아이처럼" 키우고 존중할 정도는 이제 되지 않았는가? 


"우리가 김용균이다. 우리가 민주주의다"





출처: 경향신문, 이보라, 김정근, 강윤중 기자




반복되는 죽음의 외주화

"나도 '김용균'이다"···다시 광장에 선 노동자들


글 이보라·사진 김정근·강윤중 기자 purple@kyunghyang.com



입력 : 2019.12.09 18:56 수정 : 2019.12.09 22:38




김용균 1주기...우리가 김용균이다!


2018년 12월10일 김용균씨가 석탄가루가 뒤덮인 컨베이어벨트에 끼어 숨진 채 발견됐다. 청년의 죽음 이후 정치권은 법을 개정하고, 대책을 마련한다고 부산을 떨었지만 그때 뿐이었다. 정작 ‘김용균’을 보호하지 못하는 ‘김용균법’(산업안전보건법 개정안)은 한국 사회의 모순과 현실을 드러낸다. 


노동자들은 여전히 끼어 죽고, 떨어져 죽고, 뒤집혀 죽어간다. 하루 평균 6명이 그렇게 죽어간다.


지난 7일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열린 ‘김용균 1주기 추모대회’에 참가한 ‘김용균들’은 죽음을 멈추지 못하는, 방기하는 현실을 비판했다. 경향신문은 이 현장에서 손팻말을 든 23명의 노동자들을 촬영했다.


손팻말에 ‘불안정’ ‘불법파견’ ‘하청’ 같은 단어로 자신을 규정했다. 


‘한해 2400명이 살인당하는 현실을 개탄하는 노동자’라는 말로 세상을 비판했다. 


‘일진다이아몬드에서 투쟁하는 노동자’로서 의지도 손팻말에 적었다. 한줄 짜리 손팻말 글귀는 모두 하나를 말했다. 


‘우리가 김용균이다.’


‘문재인 대통령, 비정규직과 만납시다. 나 김용균은 화력발전소에서 석탄설비를 운전하는 비정규직 노동자입니다’. 


한국서부발전 협력사인 한국발전기술 하청노동자 김용균씨(24)는 사망 두달 전 대통령과의 대화를 신청하며 손팻말에 이 문구를 적었다. 두달 뒤인 2018년 12월10일 김씨의 육신과 정규직 전환 같은 젊은 날의 여러 기대와 계획, 희망이 석탄운송설비(컨베이어벨트)에 휘말려 들어갔다.



‘김용균법’(산업안전보건법 개정안)은 수많은 ‘김용균들’을 정작 보호하지 못한다. 


김씨가 일한 화력발전소 연료 설비 운전 작업은 도급 금지 대상에서 제외했다. 이들을 대의해야 마땅할 정치 세력들은 노동 기본권과 안전 문제를 ‘지금은 이 정도만’ 하고, ‘나중에’로 미루려 한다.


 ‘지난 1년 세상은 달라지지 않았다’는 선언이 아니라 ‘증언’이다. 지금 ‘김용균’들의 삶은 그대로다.


“현장에서 필요로 하는 것은 안하죠. 고정식 안전펜스를 설치했는데 오히려 저희에겐 더 위험하고 번거로워요. 소통 없이 독단적으로 진행하다 보니 그렇게 됐죠.” 


최규완씨(34)가 경향신문과의 인터뷰에서 이같이 말했다. 최씨는 김씨와 같은 한국발전기술 하청노동자다. 영흥화력발전소에서 현장운전원으로 일한다. 인터뷰 당시 12시간을 밤새 일해 피곤한 상태였다. 그는 지난 7일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열린 ‘김용균 1주기 추모대회’에 참가했다.



최씨는 “용균이가 죽고 ‘보여주기식’ 안전관리만 늘어났다”고 말한다. “생각할 것도 없죠. 용균이 덕분에 법이 바뀌긴 했지만 발전소 쪽은 해당 사항이 없어요. 실질적으로 피부에 와닿는 게 없습니다.” 


그는 ‘직고용’이 이뤄져야 안전 문제가 해결될 것이라고 봤다. 


비정규직 노동자들은 설비나 안전에 문제가 생겨도 말할 권한이 없다. “원청은 저희를 기계 부속품으로밖에 생각하지 않아요.”


 최씨는 비정규직 노동자를 사람으로 여겨 달라고 했다. 그는 문제를 같이 해결하고 싶다고 했다.


마트 노동자 정준모씨(36)도 광화문을 찾았다. 일할 때 의자에 앉지 못한다. 무거운 종이 상자를 나를 때마다 힘들다. 상자에 손잡이가 뚫려 있지 않기 때문이다. “사용주는 노동자들의 근골격계 부담을 줄이려는 노력을 하지 않습니다. 


뭘 하자고 제안하면 비용 한계가 있으니 천천히 고민해보자고 넘어가죠.” 그는 노동자 입장을 대변하는 정치가 실현되길 바란다.


비정규직 건설노동자 고 김태규씨(26) 누나 김도현씨(29)도 광화문에서 손팻말을 들었다. 


태규씨는 지난 4월 경기 수원의 한 건설현장에서 추락해 사망했다.


 원청은 벌금 450만원을 내고 책임을 면했다. 추모대회 참가 이후 독감이 걸려 힘겹게 말을 이어 가던 김씨는 이 말만큼은 힘주어 말했다. “일하다 사람이 죽은 겁니다. 용균이 1주기가 지났지만 저희 같은 경우 원청이 기소도 안됐어요. 정부가 중대재해를 일으킨 기업들을 처벌하지 않으면 사람들의 죽음은 계속될 겁니다.”


경향신문은 추모대회 날 손팻말을 든 노동자 23명의 사진을 촬영했다. 노동자들은 손팻말에는 이름과 일터를 손수 적었다. 


‘나 성정림은 학교 비정규직 노동자’ ‘나 진환은 한국지엠 창원공장 비정규직 노동자’…. 손팻말 속 ‘비정규직’ ‘하청’ ‘기간제’라는 단어는 노동자들이 더 이상 일하다 죽지 않게, 차별받지 않게 해달라는 호소와 절규, 투쟁 의지를 담은 듯했다.





원문보기:http://news.khan.co.kr/kh_news/khan_art_view.html?artid=201912091856001&code=940100#csidx55d4981a7ad37c9977a98c5ccc89b7f

Comment +0

추도문 중에 이 부분이 가장 아프다. 김용균의 어머니 김미숙씨 추도문 중에, "너가 있는 그곳에서는 좋은 부모 만나서 행복해라"는 말이 나온다. 한국은 20세기에 '산업화'와 '민주화'를 동시에 가장 빠르게 달성한 나라로 칭송받고 있다. 과장이 아니라 실제 그렇다. 그런데 우리 민주주의에서 빠진 게 있다. "옆집 아이도 우리 아이처럼" 존중해줄 수 있는 성숙한 삶의 양식이 결여되어 있다. 엄마 김미숙씨는 여전히 '좋은 부모'가 되어 주지 못해서 김용균이 석탄 화력발전소에서 사고로 죽었다고 자책을 하고 있다.


김용균의 동료들은 1년이 지났어도 변한 게 아무것도 없다고 증언했다. "왜 우리 하청 노동자의 목소리는 외면하는지. 저희 같은 노동자를 개 돼지 취급하기 때문에 그렇다고 봅니다"라고.



고 김용균의 모친, 김미숙씨는 '좋은 부모'가 되지 못했다는 자책에 그치지 않았다. "많은 너의 삶과 비슷한 용균이들을 볼 때마다 참을 수 없는 분노가 치밀어" 오른다고 했다. 그리고 "꺼져가는 생명의 시급함을 구하지 못해 어쩔 수 없이 발만 동동구르는 현실"을 안타까워했다. 


김미숙씨는 아들 김용균을 대신해 일터에서 일하다 죽는 비극을 막기 위해 혼신의 힘을 다할 것을 다짐했다. "다른 사람들이 우리처럼 삶이 파괴되는 것"을 막아보겠다는 김미숙씨의 다짐이다.



한국 일터에 만연한 무책임, 그리고 일반 시민들과 노동자들도 일터에서 죽음의 원인을 '자기 탓'으로 돌려왔다. 이제는 이러한 잘못된 생각을 바꿔야 한다. 김미숙씨 발언대로 이제 '안전조치는 회사의 기본 의무가 되어야 한다. 노동자의 적은 부주의로 죽게되면 본인 잘못으로 몰고가는 폐단'은 이제 사라져야 한다.



고 김용균 사망 1주기다. 그 동안 변한 것은 거의 없었다. 노동부가 '사내하청 노동자 다수 공공 대형 사업장 대상'으로 안전 보건 불시점검을 실시했다. 총 399곳에서 353곳이 안전하지 않은 일터였다. 10개 일터 중, 9개 일터가 산업재해 가능 작업장이라는 뜻이다.


일터에서 노동자가 일하다가 죽으면, 회사 경영자가 현행 법보다 최소 50배 ~ 최대 100배 징벌을 받지 않는다면, 한국은 OECD 국가들 중에 노동자 인권이 가장 낮은 나라로 남을 것이다.

 



정의당 심상정 대표와 박창진씨가 고 김용균 모친 김미숙씨와 김용균 추모 행사에 참여하고 있다.





http://www.hani.co.kr/arti/society/labor/873064.html


중대재해기업 처벌법이 하루 속히 입법화되고, 시행되어야, 일터에서 사망을 조금이라도 줄일 수 있다.

이러한 회사 경영자와 노동부의 책임을 엄중하게 묻는 것 이외에도,  일터에서 노동자들이 작업과정에 대해 '통제력'을 가지지 않는 한, 산업재해 숫자는 줄어들지 않는다. 회사 운영에 노동자들이 직접 참여해서 노동 과정 안전권을 행사할 수 있게끔 노동자들의 권한을 획기적으로 높여야 한다.




< 고 김용균의 어머니, 김미숙씨의 김용균 1주기 추도사 >







사랑하는 아들 용균아. 너 사고 소식을 접한 지가 엊그제 같은데 어느덧 1년이 되었구나.


쳐다보기에도 아까운 꽃보다 더 이쁜 내 새끼. 꿈도 한 번 제대로 펴보지도 못하고, 안타까운 삶을 마감한 내 아들. 애달픈 내 아들 용균아. 엄마는 너 없이 사는 세상 꿈에도 생각 못해봤고, 어떻게 미치지 않고 살아낼 수 있을지 아직도 마음은 갈팡질팡이구나.


엄마이기에 강할 수 있고, 또 그러기에 한없이 무너짐을 느끼며. 내 가슴속에선 우리 가족의 삶을 송두리째 무너지게 만든 이 나라가 한 없이 원망스럽고 너를 지켜내지 못한 내 스스로가 아직도 살아보겠다고 꾸역꾸역 밥을 먹고 살고 있다는 게 그 자체가 비참하구나.


아무리 좋은 먹거리와 환경을 접하더라도 내 분신을 잃어버렸기에 허망한 삶이 되어버렸고. 이 세상은 더 이상 나에게 큰 의미도 없고. 즐거움과 행복은 이미 남들만이 가질 수 있는 나와는 거리가 먼 것처럼 느끼며 살고 있단다.


단 한번만이라도 너를 만날 수만 있다면 얼마나 좋을까. 밤이 되면 별을 보며 너를 찾았고, 매일 꿈속에서 만나길 기도하며 잠을 청했단다. 서너 번의 꿈속 너의 모습은 늘 유치원 이전의 모습이었고, 위태로운 환경에서 너를 안전하게 보호해주는 그런 꿈을 꾸었단다.


지난번에 아빠 꿈에 너의 모습은 온화한 얼굴로 "다른 좋은 회사에 다니고 있다"고 아빠에게 말했다고 얘기를 들었을 땐 평소의 너의 성품을 생각하면, 엄마 아빠가 아들 걱정할까봐 걱정말라며 안심시키기 위해 그렇게 꿈에 나타나지 않았을까 생각되었어.


너는 이곳에서 부족한 부모 만나서 힘들게 살았지만 너가 있는 그곳에서는 좋은 부모 만나서 오래오래 행복을 누리며 살기를 엄마는 바란단다.


너가 그렇게 떠나간 뒤 엄마는 그동안 많은 것을 알게 되었단다. TV 속에 보여지는 세상과 현실은 너무나 다르다는 것을 느꼈고. 이런 현장은 구조적으로 안전이 방치되어 너처럼 억울하게 죽고 다치는 사람들이 그동안 수만 명에 달한다는 것을 보고 얼마나 놀랍고 분노스러웠던지. 지금도 매일 산재 사고를 접하며 속앓이를 하고 있단다.


너를 닮은 또 다른 용균이들은 사회에 나와도 좋은 일자리는 한계가 있고, 거의 대부분의 사람들은 비정규직 혹은 일용직으로 내몰려, 위험하고 열악한 환경에 노출되어서 일할 게 뻔하고, 일하고 있는 노동자들은 고용이 불안해서 일자리를 잃을까 전전긍긍하며, 불이익을 당해도 말도 못하는 억울한 삶을 살 수밖에 없는, 수많은 너의 삶과 비슷한 용균이들을 볼 때마다 참을 수 없는 분노가 치밀어 오른단다.



내 소중한 아들 용균아. 엄마는 너를 잃고 너무 큰 충격이라 살아내는 것조차 겁이 났었어. 어느 순간 주위를 둘러보니 좋은 사람이 많이 있다는 것을 알게 되었고, 지금은 그분들에게 의지하고 기대며 살고 있단다.


너와 함께 일했던 발전소 노동자들과 마찬가지로. 건설업, 조선소, 철도, 마사회, 우정사업소. 우리 나라 구석구석 어느 한 군데도 안전한 곳이 없는, 그래서 더 처절한 삶을 다들 살고 있다는 것을 보면서 가슴이 미어짐을 느끼며, 꺼져가는 생명의 시급함을 구하지 못해 어쩔 수 없이 발만 동동 구르고 있단다.


엄마는 얼른 많은 사람들과 함께 뭉쳐서 연대로 우리들이 바라는 안전하고 건강한 일터를 만들기를 기원하고 간절히 바라고 있단다. 그리고 이분들을 마음을 담아 동지라고 부르고 있단다. 동지라는 말이 이렇게 많은 마음이 담긴 좋은 말인지 이제는 느끼며, 이 말의 귀함에 누가 될까 조심스레 부르려 하고 있단다.


아들아. 지난해에 너의 죽음의 부당함을 바꾸고자 많은 동지들과 사회 여러 단체들과, 유가족들과, 일반 시민들이 뭉쳐서 너의 억울한 죽음을 밝히기 위해 정부와 맞서 싸웠었어. 


물론 너도 알겠지만. 그래서 원만한 합의안도 이끌어냈고, 많이 부족해서 너에게 부끄러운 법이긴 하지만 산안법도 통과시켰고, 특조위 진상조사를 통해 사측이 너에게 누명을 씌웠던 것을 완전히 벗기게 되었단다.


그렇지만 업무수칙을 다 지키다가 죽을 수밖에 없는 구조. 

원청은 하청을 주었으니 책임이 없다 하고, 하청은 내 사업장이 아니어서 권한이 없다 해서 책임 공백이 생겼고. 그 속에서 일하는 아들은 목숨 지킬 권한조차 없었던 이 비정규직들의 억울함은 어찌 말로 다 표현할 수 있을지 참담한 심정이었단다. 그래서 억울함을 참지 못해 또 울고 말았어. 너는 그곳에서 다 보고 있겠지.



아직 엄마는 이곳에서 할 일이 많단다. 대통령과 정부 여당이 유가족 앞에서 약속했던 것도 하나도 지켜지지 않았고. 그래서 합의 이행, 약속 지키려고 해야 하고, 특조위 권고안도 현장에 이행되는지 지켜봐야 하고, 너를 죽게 만든 책임자들 강력한 처벌을 받을 수 있도록 해야 한단다. 

그리고 또 중요한 것은 너를 비록 살릴 순 없지만, 다른 사람이 우리처럼 삶이 파괴되는 것을 막고 싶단다.


엄마는 이제 우리와 같이 처지에 놓여 있는 많은 사람들을 살리는 길을 위해 걸어갈 것이고, 많은 사람들과 함께 손을 잡고 밝은 빛이 되도록 노력할 것이다. 그곳에서 너도 엄마 잘 하라고 응원하고 지켜봐줘.


아무리 불러봐도 대답 없는 내 아들 용균아. 많이 보고 싶고. 사랑한단다.



*김용균 어머니 김미숙 님이 추모1주기 집회에서 읽은 글.

Comment +1

  • 이슈반복되는 죽음의 외주화
    김용균 어머니 ‘추모 편지’…“수많은 김용균들의 삶이 파괴되는 걸 막고 싶다”
    탁지영·조문희 기자 g0g0@kyunghyang.com
    1
    입력 : 2019.12.08 22:39 수정 : 2019.12.08 23:03
    10일 1주기…전국서 행사

    <b>눈물 흘리는 고 김용균씨 어머니</b> 고 김용균씨 어머니 김미숙씨가 8일 경기 마석 모란공원 민족민주열사 묘역에서 열린 1주기 추도식 중 추도사를 읽다 눈물을 흘리고 있다. 스물네 살에 한국발전기술 하청업체에 입사한 김용균씨는 지난해 12월10일 태안화력발전소에서 홀로 야간근무를 서다 산재사고로 목숨을 잃었다. 김영민 기자
    눈물 흘리는 고 김용균씨 어머니 고 김용균씨 어머니 김미숙씨가 8일 경기 마석 모란공원 민족민주열사 묘역에서 열린 1주기 추도식 중 추도사를 읽다 눈물을 흘리고 있다. 스물네 살에 한국발전기술 하청업체에 입사한 김용균씨는 지난해 12월10일 태안화력발전소에서 홀로 야간근무를 서다 산재사고로 목숨을 잃었다. 김영민 기자

    김미숙 김용균재단 이사장과 ‘고 김용균 1주기 추모위원회’가 8일 김씨가 안치된 경기 남양주시 마석 모란공원을 찾았다. 10일은 김씨 기일이다.

    묘지 옆 ‘청년노동자 김용균’ 추모비엔 “넌 어디서건 눈을 부라려 해방의 역사를 빚고 있구나. 용균아 사랑하는 용균아…”라는 글귀가 적혔다. 김 이사장은 추도사를 읽다 눈물을 흘렸다.

    김 이사장은 전날 서울 종로 일대에서 열린 추모대회에 나가 아들에게 보내는 편지를 낭독했다. “너와 닮은, 또 다른 용균이들은 비정규직 또는 일용직으로 내몰린다. 위험하고 열악한 환경에 노출돼 일한다. 일자리를 잃을까봐 불이익을 당해도 말하지 못하는, 억울한 삶을 살 수밖에 없는 수많은 용균이들을 볼 때마다 분노가 치밀어 오른다.”

    김 이사장은 “너를 비록 살릴 순 없지만 다른 사람들이 우리처럼 삶이 파괴되는 걸 막고 싶다”고 했다.

    동료 장근만씨도 편지를 보냈다. 장씨는 “62일 만에 너를 묻던 날 우리는 네가 들었던 손팻말처럼 ‘위험의 외주화를 멈추고 제대로 된 정규직 전환을 하겠다’고 약속했다”며 “그 약속을 지키지 못해 정말 미안하다. 우리는 아직 발전소 비정규직으로 일하고 있다”고 적었다.

    장씨는 “우리는 용균이 너처럼 일터에서 죽어가는 노동자의 소식을 매일 듣는다. 너의 죽음에 책임을 져야 할 정부는 아무 일 없다는 듯 너의 죽음을 묻어버리고 무시하고 있다”며 “우리는 용균이 너와의 약속을 지키기 위해 시민들과 함께 싸우려고 한다”고 했다.

    지난달 29일 경마계의 비리 행위를 비판하고 목숨을 끊은 문중원 기수의 유족도 단상에 올랐다. 톨게이트 수납노동자, 한국지엠 비정규직 노동자들도 대회에 참여했다.

    추모위원회는 모란공원 추도식에서 “김용균이 들었던 ‘문재인 대통령, 비정규직 노동자와 만납시다’는 지금 유족들의 요구, 노동자들의 함성, 시민들의 바람이 됐다”며 “특조위의 권고안을 정부가 빨리 이행할 것을 요구한다. 위험의 외주화를 금지하겠다는 문재인 대통령의 약속을 지킬 것을 촉구한다”고 했다.

    이날 오후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추모 문화제가 열렸다. 사고로 목숨을 잃은 하청 노동자를 기리는 낭독노래극 ‘기다림’이 광장에 울려 퍼졌다. 김씨의 첫 출근부터 김 이사장의 투쟁까지를 극에 담았다. 김 이사장이 직접 가사를 적고 노래패 예우회가 공동으로 창작했다. 문화제에 참석한 시민들은 보라색 천에 추모 글을 적어 광화문 분향소에 매달았다.



    원문보기:
    http://news.khan.co.kr/kh_news/khan_art_view.html?artid=201912082239025&code=940702#csidx0441ea2554cebf28227c527c40549b9

승차 거부를 한 택시회사를 서울시가 징벌했고, 그 효과는 컸다. 2018년 택시승차거부 민원 3839건에서 2019년 1918건으로 거의 절반으로 줄었다. 노동자가 일터에서 일하다가 사망하면, 사망자의 실수로 돌리지 말고, 그 회사와 노동부가 책임을 져야 한다. 2018년 급조해 만든 김용균법에는 대기업 징벌이 다 빠져있다. 난 '징벌'이 산업재해예방 필요충분조건은 아니라고 생각한다. 


하지만 영국처럼 '기업의 노동자 살인'이 산업재해라는 인식을 법제화해서 산업재해를 예방하고 있듯이, 김용균법을 개정해서 '기업살인 처벌법'을 법제화해야 한다. 현재보다 기업징벌을 50배에서100배로 강화할 필요가 있다. 


또한 일터에서 사람이 죽으면, 이제 동네사람들이 회사를 찾아가 기계를 작업을 모두 멈춰세우는 '동네 주민 파업'이 필요하다.



(손님 엿먹이는 뺀질이 회사에 대한 징벌 효과 사례 ) 


서울시는 승차거부 택시회사 29곳에 대해 60일 운행정지 명령을 내렸다. 이 중 14개 회사가 행정소송을 냈고, 서울행정법원은 이를 기각했다. 기각 사유는 "60일 운행정지 효과와 그 공익이 택시회사 이윤손실보다 더 중요하다"는 것인데, 본말이 전도된 택시 이용객과 택시 회사 관계가 바로잡히는 계기가 되어야 한다.






출처 기사 


법원 "승차 거부 택시 회사에 운행 정지 처분은 타당"

소환욱 기자 cowboy@sbs.co.kr 작성 2019.12.04 20:58 

<앵커>


서울시가 승차 거부를 많이 한 법인 택시회사에 운행 정지 처분을 내린 건 타당하다는 법원의 판단이 나왔습니다.


자세한 내용은 소환욱 기자가 전해드리겠습니다.


<기자>


지난 10월 서울 밤거리입니다. 단속반이 외국인 관광객의 승차를 거부하는 택시를 발견합니다.


하지만,


[도주야! 도주!]


택시는 단속반 호루라기 소리를 듣고도 그대로 달아납니다.


늦은 밤 서울 도심에서는 택시 잡기가 그야말로 전쟁입니다.


[문보라/서울 양천구 : 빨리 집에 가고 싶은 마음에 타는 건데….]


[최아롬/서울 양천구 : 자기 위주로, 손님 배려 안 하고 이기적인 것 같아요.]


서울시가 올해 승차 거부를 많이 한 택시회사 29곳에 대해 60일 운행정지 처분을 내렸고, 이 중 14개 회사는 처분이 과도하다며 행정소송을 냈습니다.


지난달 14일 서울행정법원은 택시회사의 청구를 기각하는 첫 판결을 내렸습니다.


법원은 "운행정지 처분으로 인한 택시회사의 손해보다 이로 인해 달성되는 공익이 더 크다"며 서울시 손을 들어줬습니다.



[김기봉/서울시 택시물류과 과장 : 운수 종사자가 선택하는 게 아닌 시민이 택시를 선택해서 승차거부 없이, 그리고 시민이 편리한 시민 중심의 시 정책을 앞으로도 강력히 추진해 나가려고 합니다.]


지난해 11월 택시 승차거부 위반 처분 권한 전체를 자치구로부터 넘겨받은 서울시는 행정처분을 크게 늘렸습니다.


이 영향으로 올해 택시 승차거부 민원은 지난해의 절반 수준으로 줄었습니다.


서울시는 모임이 많은 12월 한 달 동안 택시 승차거부 특별단속을 더욱 강화할 방침입니다.


(영상취재 : 김학모, 영상편집 : 하성원, VJ : 김형진) 

출처 : SBS 뉴스 

원본 링크 : https://news.sbs.co.kr/news/endPage.do?news_id=N1005550519&plink=THUMB&cooper=SBSNEWSPROGRAM&plink=COPYPASTE&cooper=SBSNEWSEND

Comment +0

한겨레 신문 "청년 100명 인터뷰" 기사 평가 


(1) 단일한 의식을 가진 청년 세대는 없다.


(2) 기존 <88만원 세대> <N포 세대>등이 색칠한 청년론은 청년들의 의식 분화를 설명하기 힘들다


(3) 정치,경제,문화,교육 권력이 서울에 집중해 있기 때문에, 수도권으로 인구가 집중된다.


(4) 조국 논란에서는 그간 여론조사와 비슷한 결과가 나왔다. 조국 문제없음 21%, '불공정하다,사퇴론' 79%

조국논란에는 분노하지 않고 그냥 관망이 60%, 분노함-철저수사 40%라는 결과에 대해 한겨레 취재 기자들은 '의외'라고 했다. 그러나 '분노'라는 감정도 있겠지만, 조국에 대한 '실망', 문재인 인사정책의 지지부진함에 대한 '답답함'이라는 감정이 오히려 70%를 넘었을 것이다. 한겨레 취재 설문의 한계점이다.


(5) 계층이동에 대한 질문과 답변은 심각하다. 계층이동 가능성이 있다는 6%, 글쎄요=잘 모르겠다=자신이 없다 가 46%, 기대하지 않는다 48%였다. 


정직한 노동과 노력이 개인의 '성공'으로 이어지지 않는다는 '좌절감'은 1997년 IMF 긴축독재 통치 이후 김대중, 노무현, 이명박, 박근혜 정부 20년 동안 점점 더 그 강도가 커졌다. 

가장 큰 이유는 부동산 (땅, 주택, 빌딩)과 금융 자산을 가진 사람들이 자기 노동력으로 살아가는 사람들보다 더 돈을 많이 버는 사회로 전락했기 때문이다. 


2012년 자료를 바탕으로 추정해보면 대략 다음과 같을 것이다.  2019년 현재 연령별 개인 토지 소유 현황,  50세 이상이 소유한 토지는 85.8%이다. 이 중 60대 이상이 소유한 것은 63.6%이다. 50대는 대략 22.2%이다. 


반면 노동소득분배율은 1995년 63.46%였으나, 2016년 56.24%로 하락했다. 조사 기간 동안 마이너스 9.88%로  OECD 국가들 중에 노동소득분배율 하락폭이 가장 컸다. 

97년 이후 한국식 자본주의와 정부 정책은 아니러니하게도 '노동 윤리'를 퇴락시키는 방향으로 전개되었다. 문재인 정부는 '소득주도성장'을 주창했으나, 일관성 부족으로 큰 성과를 내지 못했다. 


정직한 노동으로 행복이 가능한 사회가 되지 않는한, 한국 청년들은 '분배 정의'를 믿지 않을 것이다.




(주상영,  소득불평등 지표 변동 원인에 대한 거시적 분석, 2018, 노동리뷰 8월호, p.77) 


한국 청년 100명’ 만나봤더니…“계층 이동 가능성 크다” 6명뿐


등록 :2019-12-02 05:01수정 :2019-12-02 10:26


[한국 청년이 만약 100명이라면]


인구통계 고려 선별한 100명 심층 인터뷰

SKY 대학생 2명…인서울 4년제 16명뿐

70명 “정당한 노력 대가 못받아”

81명 “학벌이 중요다고 생각”


조국 논란: 문제없음 21%, 불공정하다 (조국사퇴) 79%

조국논란에 관망 (60%), 분노함 철저수사 (40%)





계층이동 기대수준

가능하다 6%,  글쎄요 46%, 기대하지 않는다 48%




수도권과 비수도권 격차


수도권 거주 51%, 이중 타지역 이주 의향  13.7%


비수도권 거주 49%, 타지역 이주 의향 59.2% 




청년 100명 현재, 대학교 다님 83 %, 일 10%, 학교와 직장 병행 7%




‘세계가 만일 100명의 마을이라면’은 환경과학자이자 인구 문제 전문가인 도넬라 메도스 박사의 에세이를 번역가 이케다 가요코가 재구성한 글이다. 


63억명 세계 인구를 100명이 사는 마을로 축소하면, 100명 가운데 52명이 여성, 48명이 남성이고, 90명은 이성애자, 10명은 동성애자이며, 은행에 예금을 가지고 있는 사람은 ‘부유한 8명 안에 든다’와 같은 식이다. 


차이와 불평등, 자원의 편중 상태를 이해하고, 이웃을 사랑하자는 메시지를 담고 있다. 


<한겨레>는 이를 청년 담론에 차용해 ‘한국 청년이 만약 100명이라면’이라는 가정 아래 지역과 성별, 학력과 학벌 등으로 분류한 청년 100명을 심층 인터뷰하고 지역 격차와 학벌 서열, 불평등의 문제를 짚어봤다.



한국의 청년은 ‘인서울 4년제 대학생’을 말한다. 


주류는 ‘스카이’(SKY) 대학생이다. 이들이 한 말은 ‘요즘 청년들’의 견해가 된다. 한국의 입시란 이 대학들이 어떤 전형으로 신입생을 뽑느냐다. 

이들의 도서관 대출 순위는 20대의 독서 트렌드가 된다.

 심지어 이들이 대학에서 자퇴하면 신문 1면 머리기사로 소개된다. 한국에서 깎고 다듬어진 ‘청년’이라는 상징은 누군가를 과잉대표하거나 과소대표하는 낱말일 뿐이다.


‘관심의 편중’ 현상을 보여주는 대표적인 예가 ‘조국 사태’였다. 

서열화한 대학의 정점에 있는 일부 대학생의 발언은 연일 신문과 방송을 도배했다.

 서울대와 고려대 학생들이 조국 전 법무부 장관 딸의 ‘스펙 품앗이’ 의혹에 대해 분노하자 이는 곧 ‘20대의 분노’로 보도됐고, 그 분노를 설명하는 키워드는 ‘능력에 따라 정당하게 순위를 매겨 차별해달라’는 의미의 ‘공정’이 됐다. 


이 ‘공정’ 키워드는 공론화 과정까지 거쳐서 힘겹게 만들어놓은 대입제도 개편안을 1년 만에 뒤집는 위력을 발휘했다. 언론은 11월28일 교육부가 발표한 ‘대입제도 공정성 강화 방안’이 서울 소재 16개 대학을 대상으로 한 것인데도, 너나없이 “20년 만에 다시 돌아온 수능”이라고 일반화했다. 


‘한국 청년이 만약 100명이라면’은 이런 과잉대표에서 벗어나자는 문제의식과 성찰에서 출발했다.


핵심은 ‘서울 소재 4년제 대학생, 중위소득 이상 가정, 남성’에서 벗어나기


이를 위해 2019년 한국을 살아가는 청년들의 모습을 광각렌즈로 들여다보기로 했다. 


전국에서 만 19~23살 청년 100명을 만나 심층 인터뷰와 함께 심층 설문조사를 진행했다. 


100명은 인구주택총조사(2015년), 한국교육개발원 자료 등 각종 통계를 참고해 이들이 진학한 대학교의 유형과 고등학교 졸업 뒤 바로 취업한 비율 등을 고려해 분류했다. 


지역과 성비도 맞췄다.


 대학 유형을 주로 고려한 것은 적어도 현재 시점에서 청년들의 미래를 가르는 가장 큰 요소 중 하나라고 판단했기 때문이다. 


<한겨레>는 이 비율에 따라 비서울권 사립대학 29명, 전문대 28명, 서울 소재 대학 16명, 비서울권 국립대학 10명, 취업 및 자영업자 10명, 무직 등 기타 7명을 만났다. 


이렇게 한국 청년을 100명으로 축소했더니, 스카이에 다니는 ‘요즘 청년들’의 비율은 단 2명이었다. 


우리는 그동안 몫이 없었던 98명의 몫을 채워보기로 하고 스카이 2명은 <한겨레>가 만난 100명에서 제외했다. 


단, 취재 과정에서 만난 24살 이상 청년 18명은 설문에선 제외하고 심층 인터뷰에는 추가했다.



100명을 만나기 위해 기자 4명은 생판 모르는 사람에게 전화를 걸어 “100명 중 1명이 되어달라”고 읍소했다.


 섭외를 거절당할 때가 많았지만, 운 좋게 연결되면 짐을 싸서 취재원이 있는 지역으로 달려갔다.


 4명이 오간 거리를 합치면 1만㎞쯤 된다. 그렇게 100명을 만나보니, 예상과 다른 결과가 여럿 나왔다.


서울 4년제 대학생 16명 가운데 절반은 대기업 입사를 희망했지만, 비서울권 4년제 사립대 학생 29명 가운데 대기업을 꿈꾸는 이는 2명에 그쳤다. 


100명 가운데 30명은 노력에 따른 정당한 대가가 제공되고 있다고 생각했지만, 70명은 그렇지 않다고 답했다.


 6명은 계층 이동의 가능성이 크다고 생각하고, 46명은 그저 그렇다고 느끼고, 48명은 가능성이 작다고 생각했다. 


남성 50명 가운데 38명은 결혼할 생각이 있고 16명은 자녀를 가질 계획이 없었다.


 반면 여성 50명 가운데 결혼할 생각이 있는 이는 30명으로 남성보다 적었고, 자녀를 가질 계획이 없는 이 역시 29명으로 남성의 2배에 가까웠다. 


무엇보다 100명 가운데 79명은 조 전 장관 자녀의 입시 의혹이 불공정하다고 생각하고 있었음에도, 100명 중 60명이 그렇다고 분노하지는 않는다고 답했다. 의외의 결과였다.



광각렌즈로 바라본 청년들에게서 새삼 지역 격차가 확인됐다. 수도권 외 지역 거주 청년들의 상당수는 고향을 떠나 대도시에서 살고 싶다고 했다.


 주로 일자리와 문화 인프라 부족이 그 이유로 꼽혔다. 


특히 서울에 친척 집이 있거나 서울을 오간 경험이 있는 청년들은 각종 인프라가 풍부한 수도권 생활을 더욱 갈망했다.


 김지경 한국청소년정책연구원 연구위원은 이를 두고 “청년 문제가 아니라 지역 문제라고 해야 한다”며 “지역균형발전을 하지 못한 국가발전상의 문제를 지역 청년이 떠안게 됐다”고 지적했다. 모든 자원이 서울로 쏠리는 상황은 수도권과 지역을 수직으로 분화시켰다.


무엇보다 우리는, ‘한국 청년이 만약 100명이라면’을 기획해놓고도 취재 과정에서 여전히 선입견을 가지고 있음을 여러 차례 확인했다. 


비진학 고졸자나 수도권 외 지역 대학, 전문대 학생이 그저 절망만 하며 미래를 꿈꾸지 않을 것이라 예상했기 때문이다. 그러나 ‘헬조선’의 ‘엔(N)포 세대’ 다수는 지역 격차나 학벌 차별 등에 좌절하고 상처 입은 모습을 보이면서도, 자신의 미래가 현재보다 나아질 것이라고 낙관(100명 가운데 69명)했다.


 88만원 세대와 엔포 세대론이 말한 ‘불행한 현실희망을 잃은 청년’이라는 특정한 모습만 주목하려 했던 관성 탓이다. 청년에게 좌절을 안겨주는 구조를 바꿔낼 수 있다면 젊음의 탄성은 빠르게 회복될 것이라는 희망을 엿봤다. 언론이 서울의 주요 대학 청년들을 과잉대표하는 관성처럼 좌절만을 전시하는 것도 다른 형태의 일반화일 것이다.


기획을 위해 전문가들에게 조언을 구했다. 

전문가들은 다양한 청년을 만나겠다는 취지는 긍정적으로 평가했다. 


하지만 지난 6월 출간한 <청년팔이 사회>를 쓴 김선기 신촌문화정치연구그룹 연구원은 “차라리 ‘청년은 없다’고 하는 게 어떻겠느냐”고 제안했다. 


그는 청년을 단일한 집단으로 보는 기존 청년 담론에 문제를 제기해왔다. 


“‘한국 청년이 만약 100명이라면’이 세대 내 분화를 추구했다는 건 나아간 구도지만, 근본적으로 왜 청년을 버리지 못하는지에 대한 문제의식이 있다”고 했다. 의미 있는 지적이었다. 


김지경 연구위원 역시 “지금의 청년세대는 너무나 다분화돼 있기 때문에 세대 내 경향성을 찾기가 어렵다”고 말했다. 


김 연구위원의 말대로 100명이 내놓은 각양각색의 답변에서 실제로 유의미한 경향을 솎아내긴 어려웠다. 


그것은 우리가 그동안 청년이라는 키워드로만 세대를 보고 그 안의 다양한 정체성을 살펴보려 하지 않은 탓도 있을 것이다. 


100명에게 물은 심층 설문 문항이 한 사람당 100개 이상인데도, 기사에서 통계를 선명하게 앞세우지 않은 까닭이다.


어쩌면 그동안의 청년 담론이 설명하고 그려왔던 청년은 이미 어디에도 없을지 모른다.



서혜미 강재구 김윤주 김혜윤 기자 ham@hani.co.kr



원문보기:http://www.hani.co.kr/arti/society/society_general/919206.html?_fr=mt2#csidxe77a37159a051f48318de97f8a2eb69

Comment +0

현행 김용균법은 불완전하다. 책임자처벌과 예방법이 다 빠져있기 때문이다. 현상 유지하겠다는 발상이다. 

실질적인 조치는 취하지 않고, 아픔만 어루만져주면, 그것도 정치가가 그랬다면 그건 정치가의 위선이자 무능이다. 문재인 대통령은 김용균씨 어머니 김미숙을 안아주고 손을 잡아줬지만, 실질적인 조치는 아무것도 취하지 않았다. 


민주당과 문재인 대통령은 김미숙씨의 동네 오빠가 아니라, 전기회사에 쌓인 적폐, 생명을 무시하는 잘못된 관행을 뿌리뽑아야 하는 정치가이다. 이런 일을 하라고 촛불혁명 후 대통령으로 뽑아준 것이다. 컨베이어벨트를 동네 사람들이 멈춰 세워야 한다. 진보정당은 한국서부발전소 기계를 멈춰세워야 한다.  


만약 우리가 살 집을 짓는 노동자가 지붕 위에서 떨어져 죽었다고 가정하면, 그 집에 우리가 살고 싶겠는가? 당신이 태안화력발전소 사장으로 취임했는데, 지난 8년 동안 김용균처럼 12명 노동자가 일터에서 죽었다면, 어떤 조치를 취하겠는가? 


이미 보도되었지만, 김용균 사망의 실질적인 책임자들인 원청 한국서부발전 사장, 하청 '한국발전기술' 사장은 무혐의로 풀려났다.


처벌받은 사람들은 태안화력발전 본부장과 하청회사 안전관리 차장 11명이고, '미필적 고의에 의한 살인죄'는 적용되지 않고, 업무상 과실치사 혐의만 적용되었다.



이런식으로 사건을 처리하면, '우리 회사만 위험하냐? 재수없어서 생긴 사고다'는 의식과 관행이 앞으로도 계속될 것이다.

언론 보도대로 몸통은 풀어주고, 꼬리 몇 명 자르고, 변호사 고용해서 대충 일 수습하고 벌금내고 석방되어 다시 회사로 돌아올 것이다. 그 어두컴컴한 컨베이어벨트 작업 현장은 그대로일 것이다. 



김용균법을 개정하기 위해서 무엇이 필요한가? 

(1) 산업재해 책임주체를 처벌해야 한다. 산업재해라는 용어는 '기업살인죄' 항목으로 바꿔야 한다.

기업살인처벌법을 신설해야 한다.

(2) 노동부의 책임을 물을 수 있어야 한다. 현재 노동부는 관리감독에 대한 처벌을 거의 받지 않고 있다. 

현재 노동부 관료들은 행정고시라는 '파워 엘리트' 코스를 통해 등용된 사람들이다. 향후 노동부는 노동자들이 직접 선출할 수 있도록 그 '인사제도'를 바꿔야 한다. 




 


출처 기사: 


김용균 추모위 “몸통 빼고 깃털만 처벌”…경영진 면죄부 논란


입력 2019.11.27 (21:41)


http://news.kbs.co.kr/news/view.do?ncd=4332425



[앵커]


비정규직 노동자 고 김용균 씨가 태안화력발전소에서 홀로 일하다 사고로 숨진 지 1년이 다 됐습니다.


경찰이 최근 수사 결과를 내놨는데요.


정작 고위직들에 대해서는 혐의없다고 결론을 내려 반발이 커지고 있습니다.


변진석 기자입니다.



[리포트]


지난해 12월 태안화력발전소에서 홀로 작업하다 컨베이어벨트에 끼여 숨진 비정규직 노동자 고 김용균 씨.


사고 3백여 일 만에 경찰이 태안화력본부장 등 업체 관계자 11명을 업무상과실치사 혐의로 검찰에 넘겼습니다.


하지만 태안화력발전소를 운영하는 원청인 한국서부발전 사장과 하청인 한국발전기술 사장은 혐의 없다 결론 내렸습니다.


고 김용균 씨 추모위원회는 '몸통 대신 깃털만 처벌하는 것'이라며 강하게 반발했습니다.


김 씨가 숨지기 전 8년 동안 12번의 산재 사고, 28번의 안전 시정요구를 묵살한 경영진이 사실상 죽음을 방조했다는 겁니다.



[김미숙/故 김용균 씨 어머니 : "(안전 보강에) 돈이 들어간다는 이유로 연이은 죽음을 방치하였기에, 연쇄살인을 저지른 원·하청 사업주는 당연히 강력한 처벌을 받아야 마땅합니다."]



특히 중대재해 가능성을 알고도 인력을 보강하거나 안전설비를 갖추지 않은 건 살인이나 마찬가지라며 검찰의 재수사를 촉구했습니다.



[송영섭/변호사/故 김용균 시민대책위원회 : "최종결정 권한을 가진 경영진도 있는데 그 경영진에 대해서는 다 빼버리고 태안화력사업소에 말단 관리자들만 처벌을 받는다, 도저히 상식적이지 않습니다."]





고 김용균 씨와 같이 산업재해로 숨지는 노동자는 해마다 2천4백 명이 넘습니다.



산재사망사고가 발생해도 평균 벌금액은 400만 원, 실형 선고비율은 0.5%에 불과합니다.






KBS 뉴스 변진석입니다.






故 김용균 사건 11명 송치…처벌 대상서 쏙 빠진 몸통들


이용식 기자 yslee@sbs.co.kr 작성 2019.11.27 20:21 


<앵커>



지난해 말 발전소에서 혼자 일하다 숨진 김용균 씨의 어머니가 얼마 전 광화문 광장에 아들의 분향소를 설치하면서 이런 이야기를 했습니다.




[김미숙/故 김용균 어머니 : 목숨을 지켜달라는 게 그렇게 큰 죄입니까. 너무 억울합니다. 많은 사람들이 이렇게 죽어가는 것이 억울합니다.]




이제 2주 정도 뒤면 김용균 씨가 세상을 떠난 지도 1년이 되는데 경찰이 오늘(27일)에서야 수사 결과를 내놨습니다. 


11명이 업무상 과실치사 혐의로 검찰에 넘겨졌는데 회사 대표들은 처벌 대상에서 아예 빠졌습니다.



이용식 기자입니다.



<기자>


발전소 비정규직 노동자 김용균 씨가 컨베이어 벨트에 끼어 숨진 사건과 관련해


 경찰은 원청과 하청업체 소속 책임자 18명을 미필적 고의에 의한 살인, 즉 사고로 숨질 수 있다는 걸 뻔히 알면서도 이를 방치해 죽음에 이르게 한 혐의로도 조사해왔습니다.


충남 태안경찰서는 이들 가운데 태안화력발전 본부장과 하청업체 안전관리 차장 등 11명을 지난 20일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넘기면서 미필적 고의에 의한 살인죄가 아닌 업무상 과실치사 혐의만 적용했습니다.



[충남 태안경찰서 수사과 경찰관 : 고의성을 입증을 못 했어요, 고의성이 없는 것을 우리가 살인죄를 적용할 수가 없죠.]


원청과 하청업체 대표 등 7명은 무혐의로 처리해 아예 처벌 대상에서 뺐습니다.



경찰은 김 씨 사망 사건에 실질적 지휘 책임이 있었느냐가 처벌 기준이었다고 설명했습니다.



경찰이 고 김용균 씨 사망 사건을 검찰에 송치한 것은 지난 1월 고소 고발장이 들어와 수사를 시작한 지 10개월 만입니다.


고 김용균재단과 노동단체들은 솜방망이 처벌이라고 반발하며 진짜 책임자인 회사 대표들을 살인죄로 엄히 처벌해야 한다고 촉구했습니다.



[김미숙/故 김용균 씨 어머니 : 납득 안 가죠. 유가족 입장에서는. 실제로 책임져야 할 사람들은 책임 안 지고, 책임 안 져도 될 사람들은 다 책임져야 하고.]


업무상 과실치사죄의 형량은 5년 이하 금고 또는 2천만 원 이하의 벌금형으로 돼 있습니다.



(영상취재 : 김학모·강윤구, 영상편집 : 정용화) 


출처 : SBS 뉴스 

원본 링크 : https://news.sbs.co.kr/news/endPage.do?news_id=N1005541114&plink=THUMB&cooper=SBSNEWSPROGRAM&plink=COPYPASTE&cooper=SBSNEWSEND

Comment +0


거시적인 외교 노선이 부재했다. 즉흥적인 몇 가지 조치들을 취한 탓이다. 

문제 출발점이 일본 제국주의자들이 조선인 강제징용이었고, 일본 아베 수상이 '더이상 2차 세계대전 조선인 강제징용과 배상 문제를 논의하지 말라'고 대응하면서, 한국의 대일 수출의 호혜적 조치들을 박탈했다. 

문재인 정부가 이에 대한 대응책으로 내세운 것이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 (GSOMIA 지소미아) 종료 카드였다.


한국과 일본이 티격태격 기싸움만 하다가, 한미일 동맹의 맹주 미국의 압박으로 다시 원점으로 되돌아왔다.


여러가지 평가들이 나온다. 한국의 외교적 승리, 혹은 일본에게 더 많이 내준 꼴, 미국의 패권 재확인 등.

이번 한일 갈등에서 드러난 것은, 총체적인 군사, 경제, 정치적 힘관계였다. 

그리고 장기적인 외교 정책들이 얼마나 효과적으로 작동하고 있었는가, 또는 그렇지 못했는가를 보여줬다.


냉전체제의 관성인 한미일 대 북중러의 대결구도, 혹은 두 동맹체제 내부 강화를 깨부수기 위한 한국의 외교 노선이 필요하다.

그런데 북미 핵회담과 이번 한일 역사청산,무역갈등,지소미아 종료 등에서 드러난 것은, 한국이 경제규모에 비해서 독립적인 외교노선이 수립되지 못했다는 것이다. 말로는 '독립과 자주'를 외치고, 일본과 미국의 패권주의를 넘어서자고 '민족주의' 의식을 고취했지만,

실제 세부적인 외교 정책들은 부재했다. 



외교란 그냥 영어 통역가나 번역가에 그쳐서는 곤란하다. 외국어는 분명히 능통해야 하고, 탁월한 외교에 필수조건이지만, 충분조건은 아니다. 





출처: http://news.kbs.co.kr/news/view.do?ncd=4329474


하룻밤 새 극적 반전…‘지소미아’ 막판 유예 결정 이유는?

입력 2019.11.22 (21:03)




하룻밤 새 극적 반전…‘지소미아’ 막판 유예 결정 이유는?



[앵커]


그동안 우리 정부는 '일본의 태도변화 없이는 지소미아를 예정대로 종료하겠다'고 밝혀왔었죠.


그래서 종료 수순을 밟는 게 아니냐는 관측이 다수였었는데, 막판에 반전이 있었습니다.


그 배경을 알아보겠습니다.


청와대를 연결합니다.


이병도 기자, 어제(21일)만해도 종료 가능성이 무게가 실렸었는데 갑자기 분위기가 반전됐어요?


[기자]


어제(21일) 오후만 해도 청와대 안에서 종료 관측이 지배적이었습니다.


그런데 오늘(22일) NSC 상임위에 문 대통령이 이례적으로 직접 참석한 데다, 강경화 장관이 G20 외교장관회의가 열리는 일본으로 간다는 사실이 알려지면서 무게 추는 반전 가능성으로 급격히 쏠렸습니다.


[앵커]


이렇게 극적 반전이 일어난 이유가 있을 텐데요,


어떻게 분석해볼 수 있을까요?


[기자]


청와대는 반전 이유를 밝히진 않았습니다.


그러면서도 "문재인 외교의 승리"라고 자평했는데요.


지난 4일 아베 총리와 깜짝 회담을 이끈 문재인 대통령의 한일 관계 정상화 의지가 반영된 결과라는 겁니다.


하지만 G20 외교장관회의에 온 스틸웰 미 국무부 차관보가 물밑에서 중재 역할을 활발하게 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미국이 한일 양국을 압박하며 중재했다는 겁니다.




[앵커]


그런 미국의 압력, 미국의 영향이 컸다, 이렇게 봐야되겠죠?​


[기자]


이달 들어 미국무부와 국방부 고위 인사들이 잇따라 방한했던 것 기억하실 겁니다.


지소미아 유지해야 한다, 공개적으로 압박했고요.


그래서 지난 월요일 김현종 2차장이 극비리에 미국을 다녀오기도 했습니다.


한미 관계 균열 우려까지 나오는 상황에서 일단은 지소미아를 연장하고 대화를 시작하는 게 국익에 도움이 되겠다, 판단한 것으로 보입니다.


[앵커]


얻은 거 없이 양보만 한 게 아니냐, 일부에선 이런 말도 나옵니다.


어떻게 봐야될까요?


[기자]


정부는 일본의 논리를 깼다는 점에 의의를 두고 있습니다.


강제징용 배상 문제를 수출규제와 연결시킨 일본의 주장을 지소미아와 수출규제를 엮어 깼다는 겁니다.


청와대는 다음달 한일 정상회담을 갖기로 했다고 밝혔는데요.


다음 달 중국에서 열리는 한중일 정상회의에서 아베 총리와 만나 보다 실질적인 논의가 이뤄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습니다.

Comment +0

제레미 코빈, 60초 영국노동당 정책 설명,Jeremy Corbyn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