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2020. 2. 15. 19:53

Nakjung Kim

February 20, 2012 · 

<박중훈과 정약용의 목민심서>

박중훈 영화, 깡패같은 내 애인, 청년실업 프랑스와 한국 청년 차이


괜찮은 한국영화 - 읔 뒷북, 다들 보셨죠? 작년에 겨우 봄. 


작년에 한국 영화를 하나 봤는데요 (뒷북입니다.ㅎㅎ) 박중훈씨와 정유미씨가 등장한 영화인데 <깡패같은 내 애인>인가하는 제목...


박중훈선생님은 다음과 같이 교시하시었다 (단무지를 씹으며) "(실업 문제가) 다 정부가 잘못해서 생긴 문제인데,니 탓이 아니야. 당당하게 살~어. 힘내 씨-발" 


=> 만약에요, 회사가 잘 나가서, 인력이 더 필요한 상황을 가정해보세요. 구직자 홍세화 "저 영어를 잘 못하는데요, 토익이 680인데요, 될까요?"


이건회 사장 "아 세화씨, 한국사람이 뱃속에 태어날 때 hello my papa 하고 태어났나요? 회사에서 영어 배우게끔 학원비도 내주고 그럴테니까 걱정하지마...내일부터 출근해요. 일이야 회사 다니면서 다 배우는 거지...처음부터 일 잘하는 사람이 있나..."


실제로 사람이 필요한데, 사람 못구해 보세요. 회사가 이렇게 됩니다. 이것이 자본주의의 참 모습이고 객관적인 실화입니다.


박중훈의 대사 "프랑스 얘들이 데모했다"는 이야기는, 2006년 <최초고용계약/ 사르코지 노동악법>에 반대해서 데모한 것을 지칭하는 것 같은데요.


무슨 취직 문제가 <정부> <공동체> 탓이냐? 다 자기 탓이고, 부모 잘 만나고 못 만나고 탓이지? 일상생활 속에서 강력한 우파들의 "내 탓이오" 운동의 결과입니다.


정치의 본질, 기본에 대해서 정약용의 <목민심서>에 보면 잘 나와있는데, 수령 (사또: 군수 시장 구청장 등)의 의무들 중에 하나가, "성년이 된, 혼기가 찬 싱글 남녀들을 짝을 맺어서 ========> 그 목적은 사회 노동력의 재생산과 사회질서 유지에 있지만 =====> 아무튼 짝을 맺어서 성혼을 하는 것입니다. 정약용은 자기 고을에서 짝을 찾지 못하면, 다른 고을 수령에게 연락을 해서 소위 소개팅을 잘 주선해야 할 것을 주문하고 있습니다.


심지어 결혼, 가족제도도 정치의 영역인데, 노동력의 재생산이나 청년 실업 문제, 청년 노동권의 문제는 더욱더 중요한 정치의 영역이라고 봅니다.










Posted by NJ원시

댓글을 달아 주세요

영화2020. 2. 14. 21:39


이명박, 박근혜 정권이 봉준호 감독, 박찬욱 감독 등 예술인들을 적나라하게 증오하고 탄압했다. 특히 '올드 보이' '친절한 금자씨' 박찬욱 감독, '괴물' '살인의 추억' '설국열차' '기생충' 봉준호 감독은 과거 진보정당인 민주노동당 당원이었다. 이 때문에, 보수적이고 친미 우익정권이었던 이명박 박근혜 정권은 박찬욱, 봉준호 감독 등 예술인들의 정치 참여를 극도로 혐오하고 두려워했다. 


그 방식은 과거 박정희, 전두환, 노태우 군사정권 하에서 저질러진 '언론의 자유' '예술 표현의 자유'를 탄압하던 것과 똑같았다. 


봉준호 감독을 블랙리스트에 올려 탄압했던 자유한국당이 봉감독이 아카데미 작품상을 수상하자, 그 고향 대구에 봉준호 기념관을 세우겠다고 했다가, 여론의 뭇매를 맞았다.


이들 가치관은 강자의 논리가 '선'이고 '정의'이라는 것이다. 봉준호 감독의 가치관과는 정면으로 어긋나는 태도이다. 봉준호 감독은 이러한 자유한국당의 '거삐딴 리' 태도에 대해서 뭐라고 반응할까? 샤론 최는 뭐라고 통역을 할까? 궁금해진다.






가디언 지 : https://www.theguardian.com/world/2020/feb/10/south-korea-basks-in-parasites-historic-oscars-win


http://bit.ly/2w9n88X

두 정권서 '블랙리스트'…"기생충, 한국 민주주의의 승리"

[JTBC] 입력 2020-02-12 21:50 


[앵커]


봉준호 감독은 "사회 저항을 부추기는" 인사로 배우 송강호 씨는 정부에 비판적인 인사로 분류되던 때가 있었습니다. 이런 고초를 딛고 일어섰기에 이들은 아카데미의 '블랙리스트 투쟁사'에도 한 획을 그었다는 평가를 받습니다.


조보경 기자입니다.


[기자]


박근혜 정부 "경찰을 무능한 집단으로 묘사해 부정적 인식을 주입한다"

- 살인의 추억 -


이명박 정부 "반미 및 정부 무능을 부각시킨다"

- 괴물 -


박근혜 정부 "시장 경제 부정, 사회 저항을 부추긴다"

- 설국열차 -




이명박, 박근혜 정부가 봉준호 감독의 영화에 내린 평가입니다.


봉 감독은 두 정권에서 '문화계 블랙리스트'에 포함됐고, 강성좌파로 분류됐습니다.




진보 정당의 당원이었다는 이유 때문입니다.


[봉준호/감독 : (지난해 5월) : 실질적인 고초가 있었냐 없었냐를 떠나서 리스팅 했다는 자체가 창작자들에게는 지울 수 없는 상처죠. 두 번 다시 그런 일은 없어야겠죠.]


배우 송강호 씨도 박근혜 정부 때 정부에 비판적인 문화계 인사로 분류돼 어려움을 겪었습니다.


[송강호/배우 (2017년 5월) : 제가 어떤 작품을 선택할 때 각본을 읽고 제일 먼저 드는 생각이 '아, 이 작품은 또 정부에서 싫어할 내용 같다' 자기 검열을 하다 보면 심리적인 위축감이…]



외신은 블랙리스트가 이어졌다면, 기생충은 없었을 것이라며 '한국 민주주의의 승리'라고 평가했습니다.


아카데미 수상의 역사를 보면, 반정부 인사로 낙인 찍혀 실명으로 상을 받지 못한 사람도 있었습니다.


1953년 시나리오 작가 돌턴 트럼보는 로마의 휴일의 각본을 썼습니다.


하지만 당시 미국 정부의 블랙리스트에 올라 가명으로 '아카데미 원작상'을 받았습니다.


(영상그래픽 : 김정은)



참고 기사:


Oscar for ‘Parasite’ Quenches Koreans’ Long Thirst for Recognition

As Bong Joon Ho’s film received Academy Awards for best picture and best director, the honors set off cheers and a burst of pride in a country fearful of being overlooked.

Credit...Ahn Young-Joon/Seoul, via Associated Press

SEOUL, South Korea — Much of the world knows South Korea by its cultural products, including its increasingly popular movies, TV dramas and K-pop performers like BTS and Psy. Now the country has received once-unthinkable validation of its artistic achievement: a best-picture Oscar.

On Monday, the director Bong Joon Ho’s “Parasite,” a genre-defying film about class warfare, won that award and three other Oscars, including best director. It was a historic moment for both the Oscars and South Koreans: “Parasite” was the first ever foreign language film to win the top Academy Award, and for South Korea, it was a moment of collective national pride.

In office buildings in downtown Seoul, where people were watching live streams of the awards ceremony, cheers rang out on Monday morning. The South Korean president kicked off his staff meeting with a round of applause for the director. Local media sent out news flashes.

“‘Parasite’ wins four Oscars, including best picture, and rewrites the 92-year history of Oscars!” read a banner news alert on the home page of the national news agency, Yonhap.

South Koreans expressed surprise and gratification over the honors.

“Frankly, I haven’t had high expectations because I thought they made conservative choices when selecting Oscar awards,” said Baek Young-hoon, 50, a South Korean movie fan, referring to the longstanding dominance in Hollywood of white filmmakers focusing on stories about white people. “So this comes as a great pleasant surprise to Korean people. We have been longing for global recognition of our movies at the Academy Awards.”

  • You have 2 free articles remaining.
Subscribe to The Times

“Bong Joon Ho and his ‘Parasite’ made me proud of being Korean,” said Kim Ki-nam, 28, a seller of smartphone accessories in Seoul, calling it a “Korean film winning an Oscar with an all-Korean cast and with a Korean tale!”

As soon as “Parasite” hit the screens last May, it resonated with South Koreans because it used a masterful mix of comedy, satire and violence to describe one of the country’s biggest social and political issues: widening income inequality and the despair it has generated, especially among young South Koreans.

Image
Credit...Neon

“People around the world could relate to the polarization it describes,” said Huh Eun, a retired college professor in Seoul and a fan of Mr. Bong’s films. “The film was an extended metaphor for how the deepening rich-poor gap in advanced capitalist societies breeds blind hatred and crimes.”

In the movie, a poor family living in a stifling semi-basement home uses subterfuge to get various jobs from — and feed off — a rich family in Seoul. Hence the movie’s name.

The film touched nerves among South Koreans because of its depiction of the squalor and exorbitant housing prices the poor face in the country’s congested capital city, and the deepening fatalism among the have-nots over their inability to climb the social ladder.

The gap and alienation between the so-called gold spoon and dirt spoon fueled a recent scandal involving the country’s justice minister, who was accused of using his influence to help his children get into prestigious colleges. The minister, Cho Kuk, resigned after weeks of public uproar, and President Moon Jae-in apologized to young South Koreans over the country’s growing economic inequality.

Mr. Bong’s film proves that a story that examines the struggles of ordinary South Koreans could strike a chord around the world because of the inequalities that afflict many societies.

“Miracle!” Woosang Lee, a Korean in Vancouver, Canada, wrote on Twitter. “I am happy and proud to be Korean. I have never imagined that this kind of thing would come.”

Another Twitter user said it “feels surreal to see a movie in your first language earn this much prestige from a Western audience.”

The Korean Peninsula was divided into North and South Korea by foreign powers against the Koreans’ will at the end of World War II. That history left both Koreas with a deep fear of being ignored.

Although South Korea has transformed itself from a war-torn economic basket case into one of the economic powerhouses of Asia, it still nurses a perpetual hunger for international recognition. One of the country’s pet grievances remains that its scientists and writers have yet to win a Nobel Prize.

In South Korea, athletes, artists and entertainers have been looked down on as pursuing inferior professions. Mr. Bong was among hundreds of artists, writers and filmmakers who had been deemed uncooperative and blacklisted by the government under a former president, Park Geun-hye, who was impeached.

Image
Credit...Noel West for The New York Times

But it was South Korean athletes, filmmakers and other artists who helped put South Korea on the map by winning Olympic gold medals and professional golf trophies and by going viral on global social media with K-pop music, videos and films.

South Korean films have won awards in major international festivals since 2002. (“Parasite” itself won the Palme d’Or at the Cannes Film Festival in May and the Golden Globe for best foreign film last month.)

But until now, an Academy Award had proved elusive.

“It’s a little strange, but it’s not a big deal,” Mr. Bong told an interviewer last year, when asked why no Korean film had ever been nominated for an Academy Award despite the country’s outsize influence on cinema over the past two decades. “The Oscars are not an international film festival. They’re very local.”

On Sunday night in Hollywood, the Oscars were local no more.

In Seoul, word of the honors for Mr. Bong was celebrated by everyone from the American ambassador to President Moon, who started his presidential staff meeting on Monday with a clapping of hands for the director and “Parasite.” He later thanked Mr. Bong for “instilling pride and courage in our people.”

“‘Parasite’ has moved the hearts of people around the world with a most uniquely Korean story,” he said. “It reminds us of how touching and powerful a movie can be.”





Posted by NJ원시

댓글을 달아 주세요

영화2020. 2. 10. 13:05

질문자: 왜 기생충과 같은 사회계급 비판을 다룬 영화가 사람들 주목을 받고 있는가? 봉준호 인터뷰 요지: 불평등과 양극화가 심각해졌다. 그런데 앞으로 지금보다 양극화가 더 심해질 것이라는 불안감을 우리모두 가지고 있다. 양극화 문제 해결 방법은 이 현실을 직시하는 것부터 시작할 수 있다.


봉준호가 이렇게 "기생충" 영화 인기 비결을 말했다.



 “이런 이야기를 하는 게 슬프지만, 두렵기도, 공포스럽기도 하지만,

지금 양극화가 되게 심하고, 심지어 

미래에 더 나빠질 수 있다는 두려움이 다 있어서 그런거죠.


그 두려움을 똑바로 직면하고 싶은거죠.

거기서부터 우리가 뭔가 출발할 수 있으니까”



 



(봉준호 감독이 스파이크 리로부터 감독상을 건네받고 있다)


That's the biggest upset so far. Bong Joon-ho beat all of the big boys:

The Irishman - Martin Scorsese
Joker - Todd Phillips
1917 - Sam Mendes
Once Upon a Time... in Hollywood - Quentin Tarantino
"After winning best international feature I thought I was done for the day and ready to relax" he joked, again via his translator who has also had the biggest night of her life.

He then thanked Martin Scorsese, who he said he studied at school. The US director then received a standing ovation, despite having finished runner-up.

The teacher becomes the pupil.

"I will drink until next morning" concluded Bong Joon-ho, whose English is always on-point when it comes to boozing it seems.


봉준호 아카데미 감독상 수상이 2020년 오스카 시상식에서 가장 큰 '업셋' 이라고 보도.

봉준호 감독이 90년대 자기 영화를 만드는데 교과서로 사용한 타란티노, 마틴 스코세지 감독을 물리치고 감독상을 수상했다. 





Posted by NJ원시

댓글을 달아 주세요

영화2020. 2. 9. 20:52

코메디언이 꿈이었던 아서가 반란자 조커로 변신하게 된 계기, 억울한 해고 과정. 이건 1981년 영화속 장면만은 아니고, 2020년 한국과 미국 일상의 한 장면이다.


영화 ‘조커’는 미국 일상 생활의 한 단면, 비정한 신분계급 격차와 그 의식들을 섬세하게 잘 묘사했다. 그 중 하나가, 주인공 아서가 해고당하는 과정이다. 해고 위협의 경험이 있는 관객이라면 누구나 다 동감할 장면이다.


아서가 공중전화 유리에 이마를 찧는다. 직장갑질이라는 단어는 너무 우아하거나 우회적인 표현이다. ‘조커’ 시대적 배경은 1981년 미국, 노동조합에 적대적인, 해고자유를 들고나온 공화당 레이건 정권 시대다.


공중전화 박스. 그 거리에는 매춘녀들이 담배를 피우고 있고, 아서는 사장에게 '내 일을 좋아합니다 l love this job' 하소연하고 있었다.그러나 사장 호이트가 ‘너 해고야 you’are fired’ 하고 전화를 끊어버린다. 해고 사유는, 어린이 병원에서 위로공연을 하다가 아서가 총을 바닥에 떨어뜨린게 사장 귀에 들어갔기 때문이다. 덜렁이 아서의 실수 맞다. 운도 안 따라준다. 총이 노래공연 ‘소품’이라고 둘러댔지만, 사장은 아서의 말을 듣지 않는다.


그런데 그 총을 빌려준 사람이 직장 동료 랜들이다. 아서는 처음에는 극구 총기 구입을 반대했지만, 랜들이 동네 얘들에게 간판이나 뺏기고 구타당한 아서를 위한답시고, 권총 소지를 강권했다. 그런데 랜들이 사장 호이트에게 아서가 총을 구입했다고 거짓말을 해버렸다.결국 랜들도 아서 편이 아니었다.


아서는 희로애락 자기 감정을 자기가 원하는 통제할 수 없다. 두뇌손상으로 웃음도 참을 수가 없는 그렇게 생겨먹었다.


아서는 동네 양아치들에게 구타당하고, 직장 사장에게 실직당하고, 동료에게 배신당하고, 사회로부터 고립되고 말았다.

남은 선택지가 무엇인가?









Posted by NJ원시

댓글을 달아 주세요

영화2020. 2. 8. 21:33

아서가 바랬던 것은 복지와 돈을 넘어선 '존재감'의 상호인정이 아니었을까? 

영화 조커는 정치적 반란을 다룬다. 마치 19세기 뉴욕 폭동을 연상시키는 '부자 타도' 무정부주의적 반란같다. 그러나 토드 필립 감독은 1981년 뉴욕 (영화에서는 고담 시티)를 보여주지만, 실제로는 2019년 미국  현실이기도 하다. 주목해서 볼 점은 아서와 사회복지사와의 대화인데, 이는 미국 정치,사회 체제와 규범의 오작동을 보여준다.  


첫번째는 아서가 사회복지사 상담의 한계를 폭로한다. 아서는 사회복지사 공무원에게 항의한다. 왜 당신은 나에게 '부정적인 생각을 버려라' '일은 잘 하고 있느냐?' '마치 내가 존재하지 않는 것처럼 나를 취급하느냐?' '그러나 나는 존재한다. 사람들이 이제 내가 존재한다는 사실 자체를 알게되었다'고 소리친다.


아서는 자신에게 약을 주고, 정신상태를 점검하는 사회복지사 공무원에게 감사 표시를 하지 않고, 오히려 나를 공무적으로 행정적으로 기계처럼 대우하지 말라고 소리친다. 아서가 바라는 것은 무엇일까? 친구, 우정, 사랑, 동료애, 친밀감을 느낄 수 있는 관계다. 같은 동료 인간으로서 '존재감'을 확인받고 싶어한다. 


그러나 현실에서 아서는 그 '존재감'을 인정받지 못한다. 동네 10대 아이들에게 맞고, 사장에게 부당해고 당하고, 동료에게 배신당한다. 아서는 순진한 덜렁이 광대가 더 이상 아니고, 자기 존재를 무시하는 사람들을 처형하는 '잔혹하고 단호한 악당' 조커가 되기로 결심한다. 이것은 '내가 존재하는 사실'을 '나를 무시한 다른 사람들'에게 알리는 방식임은 선언한다. 그리고 행동개시한다. 


아서가 엄마 페니를 질식시켜 죽인 후, 모친 사망 소식을 듣고, 직장 동료 게리와 랜들이 아서를 방문했을 때,

아서는 '엄마 사망을 자축한다'고 말하고, '정신병 약도 끊었다'고 그들에게 말한다. 아서는 자기가 정신병 약을 먹고, 상담사와 복지사의 행정적 관리를 받는 것을 거부해렸다. 물론 그 대안은 어떤 이념적 지향을 표방한 혁명가가라기 보다는 악당 '조커'로 변신이다.


두번째 '조커'가 보여주는 것은 미국 복지 삭감이다. 아서는 상담사가 자기 존재를 알아주지 않는다고 불평하는 반면, 복지 상담사는 시 당국이 아서와 상담 예산을 없애버려, 앞으로는 아서가 약과 상담을 제공받을 수 없음을 통보한다. 자기도 해고당하고, 아서도 상담 혜택을 받지 못하게 됨을 알린다.  


아서가 그럼 '약은 어디서 타냐?'고 묻는다. 상담사는 '미안하다 i'm sorry' 라고 답변할 뿐이다. 무능한 미국 사회체제를 보여준다. 토드 필립 감독은 정신병을 앓는 아서의 상담비용 삭감하는 미국 정부의 무능과 무자비함을 폭로한다. 그리고 행정적인 복지상담과 약 제공으로는 아서가 시민으로서 동료로서 공동체 일원으로서 자기 자존감을 회복할 수 없음을 경고한다. 아서는 자기같은 정신병 환자를 시당국이 관리하는 것은 자기 존재를 은폐하려는 것과 같다고 불평한다. 


미국도 한국도 사회복지 체제 과소가 문제다. 특히 교육,의료,고용,육아,노인복지 등은 심각한 사회문제다. 사회복지 혜택과 복지비 예산 인상은 필수적이다. 그러나 사회복지비 증가와 해당 공적 서비스의 증가가 인간존엄성 실현의 필요충분조건이 아니라는 것을 아서가 절규하고 있다.


그러나 영화 '조커'는 영웅의 승리담으로 끝나지 않는다. 아서가 반란 수괴같은 '조커'로 변신했다가 다시 결국 정신병동에 수감된다. 아서는 구질서와 기득권, 그들의 규범에 반항했지만, 그것들을 새로운 체계로 만들 능력은 없었다. 그래서 겨우 할 수 있는 건, 정신병동 재수감이고, 재탈출 시도이다. 아서 (조커)는 자기 자신과 사회 전체를 비웃는다. 



사회복지는 아서의 자존감 확인의 필요조건이지, 필요충분조건은 아니다. 사회 구성원을 복지혜택의 수동적 고객으로, 행정 서비스 대상으로만 대우하는 사회복지제도는 아무리 돈을 많이 뿌린다고 해도, 자율적이고 독립적인 시민들의 자유와 우정, 자존감의 상호인정을 보장해주지 않는다.  사회복지는 공적 행복의 수단이지, 목표 그 자체는 아니다. 








영화 전반부에 나오는 아서의 상담사, 그 대화 배경은 어둡다. 







아서는 결국 다시 정신병동으로 수감된다. 복도를 걸어가는데 발자국이 빨갛다. 멀리서 햇볕이 비친다.




 

Posted by NJ원시

댓글을 달아 주세요

영화2020. 2. 8. 20:34

영화 '조커'에서 제일 재미있고 인상적인 장면은 아서의 '노트'였다.  아서가 반란 분자 악당 '조커'로 변모하기 전까지, 코메디언이 되기 위해 '조크 북'을 열심히 작성했다.  선데이 서울같은 여자 사진도 붙여놓았다. 코메디 소재를 찾기 위한 몸부림이었다. 저절로 웃음이 나왔다.  아서 노트를 보면, 아서가 정신이상자라기 보다는 생각이 많은 사람임을 알 수 있다. 


아서 노트 문장들이 영화를 이해하는데 중요하다. 그의 진실한 삶의 독백이기 때문이다. 이에 비해 사회복지자는 아서 일기를 '저널 journal'이라고 불렀다. 아서는 알파벳 철자도 틀린다. confused를 confusd 로,  sense도 cents로 썼다. 


1. 

I just hope my death makes more cents (sense) than my life .

내 죽음이 내 삶보다는 더 쉽게 이해되었으면 하고 바랄 뿐이다. 


이 문장이 의미하는 바는 무엇일까?

어떤 맥락인지 알기 위해서, 그 위 문장들을 읽어봤다. 

"보도 위에서 사람들에 깔려 죽지 않고 싶다. 길가 인도 위에서 사람들에게 밟혀 죽는 것을 상상이나 해 볼 수 있겠냐? 나는 사람들에게 깔려죽고 싶지 않다. 난 사람들이 나를 바라다 봐 줬으면 좋겠다.

내 죽음이 내 삶보다는 더 쉽게 이해되었으면 하고 바랄 뿐이다."


 

해석을 하자면, my death makes sense (to me) 이런 것이라면, '내가 내 죽음을 이해했어. 내 죽음이 어떤 의미인지를 알겠어' 가 될 것이다. 내 삶보다 내 죽음을 내가 더 명료하게 이해했어. 내 생명, 인생, 삶은 잘 몰라도, 내 죽음만은 더 분명하게 이해를 하고 싶다. 이런 뜻으로 보인다.








2.  공동체 구성원들과의 의사소통 실패를 보여주다. 



The worst part about having a mental illness is people expect you to behave as if you don’t

정신병으로 인해 생기는 가장 나쁜 건, 다른 사람들이 마치 네가 정신병에 걸리지 않은 사람처럼 행동하기를 기대한다는 것이다. 이 문장은 어떤 맥락에서 나왔는가? 

"왜 남자 노인이 불면증에 걸렸는가? 그 이유는 자기 아내랑 잠을 잘 필요가 없었기 때문이다.

왜 가난한 사람들은 흐리멍덩할까그 이유는 그들이 합리적이지 않기 때문이다 (그건 그들이 돈을 못 벌어서이다.)

몇 번이나 의사가 말을 했냐그 미친’ 남자들이 구속복(straightjacket)을 입은 정신병동 사람들에게 뭐라고 말했나? '좀 헐겁게 풀어줘'

 정신병으로 인해 생기는 가장 나쁜 건, 다른 사람들이 마치 네가 정신병에 걸리지 않은 사람처럼 행동하기를 기대한다는 것이다. " 






Why did the old man like having insomneea? Because he didn’t half to sleep with his wife

Why are poor people always canfusd? Because they don’t make any cents


How many times did the doctor tell, what did the crazy men say to the wsh strung strait jacket? Loosen up a little. 


The worst part about having a mental illness is people expect you to behave as if you don’t




Posted by NJ원시

댓글을 달아 주세요

영화2020. 2. 8. 18:52

영화 조커, 주인공 아서는 왜 엄마까지 죽였을까? 폭행 방관자, 진실 은폐자. 조커는 ‘기생충’보다 훨씬 더 명료하게 사회반란을 다룬 정치적인 영화인데도, 이성적 혁명지도자도 없고, 판에 박힌 헐리우드 권선징악도 없다. 오히려 조커의 주인공 아서는 몸과 마음이 아픈 사람이다. 왜 정신이 아픈 사람을 내세웠을까? 그건 아마도 이 시대를 살아가는 우리 모두 어딘가 아프기 때문은 아닐까 추측해본다.


영화 전체 줄거리는 1981년 뉴욕 (고담)시 어설픈 광대 아서가 ‘악당 조커’로 탈바꿈하는 과정이다. 계몽주의적 혁명지도부 대신, 화산 분출전 들끓는 마그마 같은 성난 시민들이 나온다. 순진한 덜렁이 아서가 ‘단호한 악당 조커’로 변신하는 과정마다 살인이 등장한다.


그 나이먹도록 엄마와 둘이 살면서 엄마를 돌봐온 아서가 왜 엄마를 죽였을까? 아서가 우연히 엄마의 편지를 읽고 난 후, 자신의 탄생 비밀에 의문을 던진다.


엄마 페니는 아들 아서를 ‘해피’, 그리고 고담시장 후보로 나온 토마스 웨인을 ‘굿맨’이라고 불렀다.


엄마 페니는 토마스 웨인에게 다음과 같은 편지를 보낸다.


“최고로 경애하는 토마스, 난 곧 죽을 게 확실해요. 최근들어 매우 아팠어요. 그래서 이 편지를 당신에게 쓰는 겁니다. 당신도 잘 알듯이 난 당신을 너무 사랑해요. 지난 7개월 동안 당신에게 열 통이 넘는 편지를 보냈어요. 혹시나 당신이 답장을 해줄 것이라는 가느다란 희망을 가지고서요.


솔직히 말해서 지난 세월 당신에게 부담이 되고 싶지 않았어요. 우리 사랑 때문에 우리 둘 모두 얼마나 고통스러운지 잘 알기에요. 이런 말을 이제와서 꺼내는 게 어리석지만, 난 당신의 도움이 필요해요. 당신 아들과 나는 당신의 도움이 필요해요. 사는 게 너무 힘들어서 이렇게 편지를 보내요. 전 지금 보험도 없고, 앞으로 살 길이 막막해요.


토마스, 당신만이 저와 당신 아들에게 유일한 희망입니다.


아서는 약간 슬퍼보이지만 좋은 아이예요.


토마스, 우리에게 인정을 베풀어 줘요, 그럼 우리 살림이 조금 나아질 거예요.


당신을 영원히 사랑하는 페니 플렉으로부터”


엄마의 증언은 이렇다. 아서가 토마스 웨인과 페니 사이에 태어난 아들인데, 페니 와 토마스가 이 사실을 남에게 알리지 않기로 비밀 각서를 썼다는 것이다.


아서는 이 엄마 편지를 본 후 경악을 한다. 그리고 엄마가 말한 아버지 토마스 웨인을 찾아가 보기로 결심한다. 한번은 토마스 웨인 집으로, 다른 한번은 클래식 공연장으로. 그러나 토마스 웨인은 아서를 냉대한다.


토마스는 엄마 페니 말과는 다른 이야기를 해준다. “페니가 너를 입양해왔다. 너희 엄마 페니 플렉은 과대망상증 환자다.”


이 말을 듣고서도 아서는 토마스 웨인에게 통사정을 한다.


“왜 다들 나에게 무례하냐? 나를 한번 안아주면 안되느냐?”


그러나 토마스 웨인은 “너희 엄마는 미쳤어” 그러면서 아서의 얼굴을 갈겨버린다.


누구 말이 진실인가? 아서는 혼동에 빠진다. 엄마 말이 맞는지, 토마스 웨인 말이 맞는지를 직접 확인하고자 아캄 스테이트 정신병원에 직접 찾아간다.


여기에서 아서는 30년 전 엄마의 병력을 확인하고 좌절하며 통곡한다. 엄마 병력이란, 현실과 상상을 구별하지 못하는 망상증세, 자기애 과다 성격장애, 자녀 폭행 성향이었다.


페니 진단서에는 또 다른 놀라운 사실이 기록되었다. 경찰이 어린이 아서를 집에서 발견했을 때, 아서는 난방기에 묶여있었고, 두뇌 손상, 영양실조 상태였다.


페니의 남자 친구중 한 명이 아서와 페니를 지속적으로 폭행했고, 그로 인해 아서 두뇌가 손상되었다. 성인이 되어서 정신병으로 고생하고 웃음을 통제하지 못한 병의 원인이었다.


이 사실을 안 이후, 아서는 부족해 보이는덜렁이 광대에서 악당 ‘조커’로 변신한다.


그리고는, 입원해 있는 엄마 페니를 찾아가, 엄마를 베개로 질식시켜 죽인다. 지금까지 자기 인생을 비극이라고 생각하며 살아왔는데, 알고보니 염병할 희극이었다고 말한다. 엄마 페니가 그 동안 불렀던 이름 “해피”는 날조였다. 여기까지가 감독이 보여준 이야기다.


그런데 과연 누구 말이 진실일까? 만약 엄마 페니 말이 사실이고, 돈과 권력을 가진 토마스 웨인이 페니 병력까지 다 조작해 버렸을 수도 있지 않는가? 그리고 페니도 폭력의 피해자 아니었나? 이 진실 여부는 공백으로 남는다.


아서는 아캄 스테이트 병원에서 본 엄마의 병력이 진실이라고 믿고, 자신을 ‘해피’라고 부르고 토마스 웨인을 ‘굿맨’이라고 했던 엄마를 죽인다. 어머니를 죽인 이유는, 엄마 남친에게 폭행당한 아서 자기를 방관했고, 두뇌 손상을 입은 사실을 숨겼기 때문이다. 그래서 아서는 엄마가 자기 생명의 시작과 인생살이의 진실을 은폐했다고 결론내리고 살인을 결심한다.


그런데 엄마 살해는 한 정치적 행위로 해석될 수 있다. 엄마 페니는 부와 권력을 지닌 토마스 웨인을 구원자로 간주해오며 살고 있다. 토마스 웨인도 고담 시장에 출마하면서 ‘시민들을 가난에서 구출하겠다. 나만이 그들의 희망이다’라고 위용을 과시했다.


하지만 고담 시민들은 ‘부자를 죽여라’는 팻말을 들고 폭동에 가담했다. ‘해피’ 아서는 토마스 웨인이라는 부자의 자비를 학수고대하는 엄마의 환상을 질식시켜 죽임으로써, 자기 자신을 ‘악당 조커’로 재탄생시킨다.


엄마 살해를 실제 사건이라고 볼 수도 있지만, 아서에게는 ‘폭행 방관자’, ‘진실 은폐자’에 대한 정당한 응징, 그리고 사회적으로는 부자의 자비라는 환상과의 단절을 의미한다.


난 조커를 보면서, 엄마 페니를 질식시키는 장면까지 전개과정을 잘 이해하기가 힘들었다. 그런데 영화를 보고 나서, 예전 어떤 후배 말이 떠올랐다.


“난 결혼해도 애를 낳고 싶지 않아요.”


“왜?”


“우리 아빠를 보면서, 난 저런 아빠가 되지 말아야지. 애 낳으면 저렇게 될 것 같아서……”


그럼에도 영화가 끝나고도, 혹시 엄마 페니 말이 맞고, 토마스 웨인이 다 꾸몄을 수도 있지 않은가라는 의문이 남는다. 그리고 부자의 자비를 오래시간, 수십년 기다릴 수 밖에 없는 엄마 페니도 아직 많은 게 현실이다.


(해방춤을 추는 아서, 아서에서 조커로 변신하는 과정이다, 계단 위에서 아서를 체포하려는 두 형사 장면이 인상적임)




(엄마 페니가 토마스 웨인에게 보낸 원조 요청 편지)



(남친에게 폭행당한 페니와 아서 신문 사진) 










Posted by NJ원시

댓글을 달아 주세요

영화2020. 1. 15. 08:51

봉준호 감독이 뉴욕타임즈에 나오는 인터뷰에서, "기생충"이 아카데미상 후보에 오르게 된 이유를 설명했다. "기생충"은 무에서 창조된 것이 아니라, 기나긴 한국 영화사의 산물이라고 봉준호는 답변했다.


봉준호 감독이 영화팬들과 교류하는 방식은 무엇일까?  "기생충"을 관람하고 나서, 집에 돌아가서, '기생충이 말하려는 게 뭐지? ' 이런 물음, 지적인 논쟁적인 정신적인 메시지가 영화 관객들의 머리 속을 맴돌았으면 한다는 게 봉준호 감독의 바람이다.






 


‘Parasite’ Director Bong Joon Ho on Making Oscar History

The filmmaker reflects on the rise of Korean cinema, balancing the physical with the cerebral and the significance of John Cho’s enunciation.

Credit...Philip Cheung for The New York Times

Even before he heard his name on the nominations telecast Monday morning, Bong Joon Ho, the Korean director of the six-time Oscar-nominated “Parasite” and a master of foreshadowing and suspense, spied what might have been a clue about his movie’s ultimate fate.

One of the people tasked with reading the nominations, the actor John Cho, was Korean-American. Was it a coincidence? Or an indication of — and face-saving concession to — the inevitable?

Either way, “he pronounced all of our names correctly,” a grateful Bong pointed out through a translator, in a phone interview Monday afternoon from Los Angeles. “So that was memorable.”

Here’s what happened at the Oscar nominations announcement. See a list of nominees. These were the snubs and surprises.

“Parasite,” a hair-raising modern fable about a poor family and a rich family who become unusually entangled, has been shattering expectations since it won the Palme d’Or at Cannes last year, becoming the first South Korean film to do so.

Later, it convinced even subtitle-averse Americans to go to the box office, earning over $25 million domestically. As the first Korean film to be nominated for a best picture Oscar (“Parasite” also received nominations in the directing, original screenplay, editing, production design and international feature categories), its global success is being hailed as a testament to the growing stature of that country’s long film tradition.

  • Unlock more free articles.
Create an account or log in

For Bong, who won admiring comparisons to Steven Spielberg and Sidney Lumet for his earlier films (including “Memories of Murder” and “The Host”), and international audiences with later works (“Snowpiercer” and “Okja”), the nominations are the cherry on top of an extraordinary year.

“The first time something like this has happened, so I don’t even know how to process or compare my emotions,” he said. “But, of course, it’s great.”

These are edited excerpts from the conversation.

There’s a rich, century-old film tradition in South Korea, but you’re the first Korean filmmaker to be nominated for a best director Oscar. That must be staggering to process. How does it feel?


Of course, we don’t make films for continents or countries — filmmakers create films for their personal dreams and obsessions. But despite that, it doesn’t happen very often for an Asian or Korean film to get nominated for the Oscars. It’s a very rare thing. The Korean press, they’re all very excited. It’s almost like a national celebration, and I think, in a way, it’s inevitable to be surrounded with such festivity right now.

Do you take pride in that achievement?

I’m very happy I didn’t create this film on my own. I’m very grateful to all the people who created this film with me and all the teams that were involved in the campaign process.

Why do you think Korean cinema is having such a breakthrough moment right now?

I think it just shows that “Parasite” isn’t a film that came out of nowhere. Korean cinema has a very long history, and “Parasite” is a continuation of all the Korean films that came before. It’s an extension of our history. It’s not the first time a Korean film has gone through something like this. Park Chan-wook’s “The Handmaiden” won a BAFTA, and last year “Burning” [directed by Lee Chang-dong] was a part of the shortlist [for what was then the foreign-language film Oscar]. And there have been animated shorts from Korea nominated for Oscars. So all of these developments over all of these years matured to lead to “Parasite” today.

“Parasite" is your seventh feature as a director. Did you have a sense when you were making it that it had the potential to make the impact that it has?

From Cannes, to today in L.A., we’ve experienced a series of all of these unexpected events with the film. Especially with the box office, it’s done incredibly well around the world. And that’s something that we never expected. I created this film because of the controversial aspects of the story, and to take on these bold challenges, but I always worried how they would be received by the public and the wider world. And I’m really happy to see the audience embrace the challenges that “Parasite” took on.

Critics have noted that the film engages viewers on multiple levels at once — emotionally, physically and intellectually. What’s the key to achieving that in one movie?

With my films, I want the audience to be physically and instinctively captivated by the film while they’re watching it. I want them to be sucked into the story. I want to grab them by the collar and shake them up. And then, after two hours, they can go home and take a shower and lie in bed; and that’s when they’re hit with all of the intellectual, controversial and cerebral messages that the film has to offer. They become obsessed with what the film was trying to say and can’t stop thinking about it. That’s the kind of experience that I want to provide for my audience.

Last year, “Roma” also received both foreign film and best picture nominations. Do you think film audiences are becoming more globalized? More friendly to non-English work?

I think audiences in the U.S. and the international community are opening up to more foreign language films, to cross-cultural, international films. And I think the success “Parasite” has enjoyed in the U.S. really reflects that.



Reggie Ugwu is a pop culture reporter covering a range of subjects, including film, television, music and internet culture. Before joining The Times in 2017, he was a reporter for BuzzFeed News and Billboard magazine. @uugwuu


Posted by NJ원시

댓글을 달아 주세요

영화2018. 1. 4. 17:20

영화 <1987>을 청와대 586 전대협 출신 찬가다, 7~8월 노동자 투쟁이 빠져있다, 87년 김대중-김영삼 낙선 노태우 당선과 같은 패배는 보여주지 않는다, 난 87년 참여하지 않아서 모르고, 97년 IMF 이후 빈부격차가 87체제보다 더 중요하다, <1987> 영화가 민주화와 6월 항쟁에 대한 주류의 서사 영화다 등등.


이런 평가들은 역사에 대한 협소한 평가, 좌파나 사회주의임을 내세우지만 정치적으로는 자멸적인 해석이고, 비역사적인 태도다. 목욕물 버리면서 아이까지 다 버리는 것과 같다. 


이러한 협소하고 정치적으로 자멸적인 평가들이 문재인 열광적 지지자들이 보여주고 있는 온라인에서 ‘홍위병 같은 철의 키보드’에 대한 저항이자 카타르시스 분출이라면 이해할 만하다. 그럼에도 그런 견해들은 정치적으로 신경쇠약하다는 생각을 금할 길이 없다. 


  <1> 영화는 영화다. <1987>은 한국영화 주제들을 다양화했다는 점에서 높이 산다. 팝콘 먹으면서 노동자 시민들이 보는 영화 소재가 대부분 뭔가? 지난 20년간 가장 많은 영화 소재들은 ‘조폭/코메디물’, 혹은 ‘친구엄마 4’와 같은 애로물일 것이다. 


문화와 영화 소재 다양성이라는 관점에서 보자. 또 장준환 감독의 <1987>과는 다른 각도에서 “1987년”을 다룬 영화들이 만들어져야 한다. 1980년 광주, 전태일 등을 다룬 영화들 다시 만들어져야 한다. 문성근 출연한 <전태일> 영화는 보다 나오고 싶었다. ‘저 좋은 소재로 저렇게 못 만들 수 있을까? 하는 생각에’  


<1987> 영화, 보라고 널리 권장해도 좋다. 페이스북에서 영화 <1987> 그만 써라고 신경질적인 반응을 보이는 것은 정치적 역사적 무능이자 피로감이다. 


87년 7-8월 노동자 대투쟁 주역들이 안철수 지지선언하고, 민주당 문재인 정부에서 일한다고 해서, 나중에 영화 제목 “1987년 7~8월 여름 파업”이 나오면, 영화 보지 않을 것인가? 


<2> 정치적으로 좌파일수록 사회주의자일수록 역사와 대화해야 한다. 


역사학자  E.H 카 “역사란 무엇인가?” 에서 역사의 3가지 특성들 중에 두번째 특성을 이렇게 설명한다 “역사가들은 역사 행위자들과 사건들에 대한 '상상력'을 발휘하고 '그들 편에 서서 체험하고 공감'하는 능력을 가져야 한다.” 


진보정당을 하려면 역사가 ‘카’의 말을 곱씹을 필요가 있다. 자기가 87년에 짱돌들고 백골단과 싸웠다고 해서, 혹은 나이가 어려서 참여하지 못했다고 해서, 전자는 무슨 진실을 다 아는 양, 후자는 ‘그건 이전 세대 개팔육, 586들 비지니스고’ 하는 태도들은 다 대중들과 대화하기를 포기한 무능력한 정치적 자포자기일 뿐이다.


역사가 카 (E.H Carr)가 말한 역사는 '현재와 과거의 끊임없는 대화이다. 


좌파고 사회주의자라면, 그리고 진보정당을 하려면, <1987>을 만든 장준환 감독탓을 할 것이 아니라, 대중들과 노동자들과의 정치적 대화 소재를 깔아준 <1987>을 정치적 담론장으로 활용할 수 있어야 한다. 

코카콜라 팔지 못하면, 펩시 콜라라도 옆에서 팔아라. 


<3>  <1987> 6월 항쟁은 형식적 민주주의를 위한 투쟁이고, 1987년 7~8월 노동자 대파업은 실질적 민주주의 (혹은 경제민주화)을 위한 투쟁이라는 잘못된 이분법적인 논리.  그래서 전자는 김대중-노무현-문재인 리버럴 민주당 정부 소유고, 후자는 진보정당, 혹은 고유한 사회주의자들의 에센스라는 비역사적이고 정치적인 깡통차기 딱 좋은 논리는 도대체 누가 개발했는가? 리버럴리스트들이다. 정치와 경제 영역을 이분법적으로 다른 영역으로 분리해버린 것이다. 


또하나, 사회주의자라면 더 알아야할 20세기 진실이 있다. 소련이 망한 여러가지 이유들 중에, ‘형식적 민주주의’라고 하는 ‘절차적 정당성’이 스탈린 개인숭배와 공산당 ‘진리독점’으로 치환되었기 때문에 인민의 지지를 받지 못했다. 절차적 (형식적) 민주주의의 ‘파괴적 혁명적 성격’을 폄하하지 말아야 한다. 


정당성이 결여된 국가의 ‘강압 (폭력)’에 대한 저항은 소극적 자유, 자아실현을 위한 주체적 자기 결정권은 적극적 자유라는 이분법을 가지고, 전자보다 후자가 더 낫다는 선판단은 중지되어야 한다. 


마치 김대중-노무현-문재인 정부는 ‘형식적 절차적 자유 혹은 민주주의’를 아주 잘 수행했고 하고 있다는 착각을 심어주기 딱 안성맞춤인 사고 방식에 지나지 않는다.


그리고 짧게 언급하자면, 소극적 시민자유 (negative liberty) 와 실질적 긍정적인 시민자유 (positive liberty)를 구별한 사람이 리버럴리스트 이샤아 베를린 (Isaiah Berlin)이다. 소극적 자유는 국가와 같은 외부 강압이 없는 상태를 의미하고, 긍정적인 실질적인 자유는 자아실현에 필요한 방법들을 동원할 수 있는 주체의 자기 결정능력이다. 


그가 1958년 정도에 쓴 “두 가지 시민 자유 개념들 Two concepts of Liberty”에서 소극적 시민자유와 긍정적 실질적 시민자유를 구별하지만, 이러한 양분법 패러다임 자체가 리버럴리스트 베를린의 정치철학적 기획이다. 한국 정치사에서 경제사에서 이 두가지 ‘자유’ 혹은 두 가지 민주주의들은 뗄레야 뗄 수가 없고, 그 정치적 폭발력은 이 두 가지 모두에서 나온다. 


민주주의도 마찬가지이다. 절차적-형식적 민주주의와 내용적-실질적 민주주의로 이분법적으로 구별하고, 전자는 민주당 소유권, 후자는 진보정당 혹은 사회주의자 소유권으로 나눈다면, 현실에서는 정치적 무능력만이 남을 것이다. 


좌파임을 자처하고, 청와대 586 386들보다, 혹은 배우 문성근보다 더 라디컬함을 내세우면서, 그 리버럴리스트들이 구사하는 슬라이더를 받아치는 능력을 연마하지 않고, ‘나는 패스트볼만 치는 홈런타자’임을 선언하는 것은, 현실에서도 미래에서도 역사에서도 그냥 삼진 아웃으로 끝날 공산이 크다.


<4> 민주당 국회의원이나 보수당 국회의원 및 성공한 정치가된 87년 민주화 운동 세대는 극소수다. 대다수 전두환 파쇼 타도를 외친 사람들은 지금도 화이트 칼라, 공무원, 교사, 블루 칼라 노동자들이거나 자영업에 종사하는 일하는 사람들이다. 물론 문재인 당선으로 보아, 이들 대다수는 민주당 후보를 대통령으로 선출했지, 진보정당인 정의당 심상정을 뽑지는 않았다. 


그렇다고 해서 영화 <1987> 속에 등장하는 대다수 사람들을 30년이 지난 지금에도 전대협 의장 임종석 현 비서관이 대표한다고 생각하는가? 한국 민주주의 운동이라는 거대한 장강의 흐름에서, 문재인과 그 정부 핵심들이 바로 6월 항쟁의 아이들이라고, 87년 유월항쟁에 참여했던 그 땅개미들이 시민들이 승인해 준 적이 있는가? 단연코 없다.


영화 <1987>이 현재 민주당 정권과 ‘청와대 386들을 위한 찬가’로 해석하는 이들은 목욕물을 버린다 해서 욕조에 들어있는 아이까지 버리는 우를 범하지 말아야 한다.


1980년 5월 27일 광주도청에서 전두환 계엄군 M16에 맞아 죽을 줄 알면서도 도청을 사수한 윤상원 열사와 그 광주 동료들은, ‘살인마’ 전두환이 부당하게 대한민국의 군대를 동원해서 시민들을 죽였기 때문에, 그 부당한 절차가 300명 넘게 시민들을 죽였기 때문에, 도청에서 빠져 나오지 않고 죽음을 선택했다. 


전두환 쿠데타 세력의 ‘강압’과 ‘폭력’에 대한 저항이고, 한국 민주주의라는 시대적 과제를 ‘자아실현’으로 간주하고, 죽음을 결정한 주체적 결단과 실천이 바로 윤상원과 동료들의 죽음이다. 


소극적 자유와 긍정적/적극적 자유의 결합이고, 절차적 민주주의와 실질적 민주주의가 복잡하게 얽혀있음을 우리는 알 수 있다. 


형식적 절차적 민주주의도 피를 먹고 자란다. 








Posted by NJ원시

댓글을 달아 주세요

영화2016. 6. 6. 15:09


무하마드 알리, 흑인 권리를 위해, 나비처럼 날아 벌처럼 쏘다   

2005.08.10. 03:07   수정   삭제

 

When We Were Kings (이거 번역은, 왕년에 우리가 왕이었을 적에)


Directed by Leon Gast

Produced by Leon Gast, David Sonenberg & Taylor Hackford

Featuring Muhammad Ali, George Foreman, James Brown, Spike Lee

(US 1997 / cert PG / 84 mins)



"우리가 왕이었을 때" 영화는 1974년 10월, 아프리카 콩고 공화국에서 열린 헤비급 타이틀 매치, 무하마드 알리 대 조오지 포먼과의 경기를 다룬다. 이 영화의 감독 리온 가스트는 이 세기의 권투대결을 현재적 시각에서 재조명하고자 한다. 이 영화는 1997년 아카데미 상을 비롯해 다큐멘타리 분야에서 여러가지 상을 받게된다. 또한 대중적인 흥행에도 성공해서 267만 달러를 벌어들인다.

 

이 영화는 단지 스포츠 중계방송이 아니라, 역사, 정치, 개성, 종교에 대한 정서적이고 지적인 탐구이다.

  

이 경기는 500만 달러가 걸린 빅매치였다.


우리는 무하마드 알리를 권투 선수로 알고 있다, 하지만 그보다 더 중요한 것은, 알리의 정치적 입장이다.

 

1974년 경, 자이레 (콩고 공화국의 예전 이름)는 더 이상, 벨기에 식민지가 아니었다. 미국에서 인권운동으로 인해서, 인종차별과 분열에 대항운동이 발전하게 되었다.



알리가 킨샤사 공항에 도착했을 때, 영화와 텔레비젼의 영향으로 발생한 미국의 흑인들이 가지고 있는 자기 이미지, 즉 스스로를 비하는 이미지와, 아프리카에 사는 흑인들이 스스로를 해석하는가를 알리는 비교했다.

 

반면에, 조지 포먼은 킨샤사로 갈때, 프랑스어를 배우고 있었다. 조지 포먼 역시 자신을 자이레 사람들과 동일시하려고 했다. 하지만, 자이레(콩고) 사람들은 조지 포먼을 단지 미국사람으로 간주했다. 왜냐하면 조지 포먼은 폭압적인 벨기에 정권의 상징으로 통하는 독일산 쉐퍼드 개를 가지고 있었다.

 


원시 2005.08.10. 03:29 답글 | 수정 | 삭제


무하마드 알리는, 미국흑인들이 백인의 시각으로 해석되고, 자기 주체성을 상실했다고 진단한다. 그리고 그 이유는 미국흑인들이 자기들의 정체성을 해석할 도구와 지식들을 상실했다고 보고, 그 대안으로 흑인 스스로 자기들 삶을 해석하고, 백인들을 재-교육시켜야 한다고 본다. 


다큐멘타리 끝부분에도 나오지만, 알리는 "Me, We" 나 자신은 우리이다 라는 생각을 가지고 있었다. 


알리 역시, 60년대, 미국을 강타한 베트남 반전 운동과 흑인 인권 운동이라는 시대정신의 산물이며, 그는 아프리카 사람들이 춤추는 듯이 권투를 했다. 그 권투와 춤을 통해서, 그는 자신이 아프리카의 혼을 지닌 존재임을, 그 존재는 홑이 아닌 '우리 흑인'이라는 것을 사각의 링에서 보여준 것이다.



 

BIBLIOGRAPHY

‘The Black Handbook' by E. LBute & H. J. P Harmer 

'Martin and Malcolm and America' by J. H. Cone 

'Sources Of the African–American Past' by R Finkenbine 

'The Black Lights: Inside the World of Professional Boxing' T. Hauser

'Muhammad Ali' by T. Hauser

‘Muhammad Ali in Perspective’ by T. Hauser

‘The Hutchison Dictionary of World History’ 2nd Edition 

'The Fight' by Norman Mailer

'Malcolm – The Life of a Man Who Changed Black America' by B. Perry

'In the Footsteps of Mr. Kurtz' by Wrong, M.



Posted by NJ원시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제 블로그도 놀러오세요~

    2016.06.15 15:25 [ ADDR : EDIT/ DEL : REPLY ]
  2. 반가와요

    2016.06.26 20:05 [ ADDR : EDIT/ DEL : REPLY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