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책비교'에 해당되는 글 581건

  1. 2020.12.15 2016년 태풍 '차바' 구조작전 수행하던 강기봉 소방교 사망 이후, 선배 정희국 소방위 죄책감 시달리다 2019년 자살 선택. 외상 후 스트레스 장애 (PTSD) 앓았다. 국립묘지 안장 결정
  2. 2020.12.15 캐나다 중대재해기업처벌법 사례, 건설노동자 4명 추락사고, 건설사 소장 3년 6개월 실형 선고 2016년
  3. 2020.12.15 캐나다 중대재해기업처벌법 사례. 6년간 장기 캠페인 벌여. Kill a Worker, Go to Jail 노동자를 죽여라, 그러면 감옥에 간다 .
  4. 2020.12.14 EU 노동법전, 책을 보다가, 노동자 스스로 참여해서 '노동법'을 만들자
  5. 2020.12.13 [일터 노동자 안전과 건강법 역사] 1842년 5월 13일 영국 광산에 고용된 어린들의 노동조건과 처우
  6. 2020.12.13 4월 28일 일터 사망 노동자 애도의 날 제정 National Day of Mourning, or Workers' Mourning Day
  7. 2020.12.13 캐나다 중대재해기업처벌법 "웨스트레이 법" 제정 2004년 이후 10년간 평가, 한국에 주는 교훈
  8. 2020.12.13 트럼프, 아직도 승리자라고 주장. 아큐도 울고 갈 '정신승리'의 화신이 되다.
  9. 2020.12.11 서울 양천 목동 빗물 펌프장 사망 3명. 하청업체 구씨, 미얀마 이주노동자 쇠린 마웅 , 배수터널 작업 중 사망. 현대건설 안씨는 이들 구조하다가 사망.
  10. 2020.12.03 수험생 수송작전- 세시풍속, 명절이 되어버린 대학 입학 시험, 예비고사,본고사, 학력고사, 수능 - 한 장면
정책비교/노동2020. 12. 15. 19:51


일터에서 '정신적 충격'을 완화시킬 수 있는 방법들과 절차가 절실히 필요하다. 인간의 정신은 강하기도 하지만, 너무나 연약하다는 생각을 다시 하게 되다. 


고교 선후배 사이 소방대원, 강기봉, 정희국의 죽음이 참 애잔하다. 


2016년 태풍 '차바' 구조작전 수행하던 강기봉 소방교가 물에 떠내려가 사망했다 한다. 그 이후 고교 선배 정희국 소방위는 강기봉 후배를 구하지 못한 죄책감 시달리다 2019년 자살 선택했다고 한다. 


전쟁에서 돌아온 군인들이 겪는 전형적인 외상 후 스트레스 장애 (PTSD)였다.


정희국 소방위를 '위험직무 순직'으로 인정, 국립묘지에 안장한다고 한다.


외상 후 스트레스 장애라고 번역했지만, '외상 후 스트레스 병'이다.    


일터 안전과 노동자 건강은 사고예방과 더불어 정신적 고통까지 그 범위를 포함시켜야 한다.


우리 사회가 일터에서 생긴 사망과 질병에 대해 아직도 너무 둔감하다. 그리고 사망자 뿐만 아니라 살아남은 직장 동료들 역시 정신적인 충격에서 벗어나지 못할 수 있다. 


아직도 우리는 자연과 싸우고, 돈만 많이 벌려는 사람들의 욕심과도 싸우고 있다. 그 욕심을 정당화해주는 관행, 관습, '원래 다 이렇게 해'라는 관성, 그 관성이 마치 지켜야할 법처럼 명령하는 자본가와 경영주,조직 책임자들을 철저히 처벌해야 할 때이다. 


강기봉, 정희국 소방대원의 명복을 빌며, 그들의 우정이 아프다.






기사 출처: 

https://bit.ly/3a7lxTc


동료 잃은 죄책감에 세상 떠난 소방관, 국립묘지 안장 승인


2020-12-15 16:21글자크기 변경 공유 댓글


4년 전 태풍 차바 때 함께 출동한 동료 죽음에 고통받다 지난해 숨져

공무원 위험직무순직 인정에 국가유공자로도 등록





고 정희국 소방위(왼쪽)와 고 강기봉 소방교의 생전 모습. [소방청·울산소방본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울산=연합뉴스) 김용태 기자 = 구조 활동 중 동료를 잃은 죄책감에 극심한 심적 고통을 겪다 결국 세상을 등진 소방관이 국립묘지에 안장된다.


15일 울산소방본부에 따르면 11월 25일 국가보훈처가 고(故) 정희국 소방위의 국립묘지 안장을 승인했다.


정 소방위의 유족이 10월 28일 국가보훈처에 국립묘지 안장 신청을 하고, 울산 소방이 필요한 증빙 자료를 제공한 것에 따른 결정이다.


정 소방위는 현재 울산 한 공원묘원에 안장돼 있으며, 내년 봄 대전 국립묘지로 이장될 것으로 전해졌다.


정 소방위는 앞서 11월 6일에는 국가보훈처로부터 국가유공자로도 등록됐다.


직무 수행 중 사망이 아닌 극단적 선택을 한 경우 국가유공자로 인정된 사례는 소방에서는 이번이 처음이라고 울산 소방은 설명했다.


관련뉴스

울산소방, 배형식 소방령 포함 유공자에 정부포상

순직소방관 이름 하나하나 부른 문대통령…"헬멧을 쓴 神"

더보기 2 / 5

지난 5월 인사혁신처도 정 소방위에 대한 위험직무순직을 인정한 바 있다.


극단적 선택을 한 공무원에 대해 일반 순직이 인정된 경우는 있었으나 위험직무순직이 인정된 것도 정 소방위가 처음이다.


당시 인사혁신처 공무원재해보상심의위원회는 정 소방위가 동료를 잃은 뒤 극심한 심적 고통을 겪는 등 외상후 스트레스 장애(PTSD)로 오랜 기간 치료를 받아왔다는 점에서 구조 활동이라는 위험 직무가 사망의 직접적인 원인이 된다고 판단했다.


정 소방위는 2016년 10월 태풍 '차바' 당시 구조 활동에 함께 나선 후배 고 강기봉 소방교가 불어난 강물에 휩쓸려 숨진 이후 죄책감에 시달리다 지난해 8월 울산 한 저수지 옆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정 소방위는 동료이자 가장 아꼈던 동생의 죽음을 막지 못한 자신을 원망하며 죄책감에 고통받았던 것으로 알려졌다.


사고 이후 꾸준히 정신건강의학과 치료를 받으며 죄책감에서 벗어나려 애썼다.


그는 생전 "나만 살아남아서 기봉이에게 미안하다"는 말을 지인들에게 하기도 했다.



동료 잃은 죄책감에 세상 떠난 소방관, 국립묘지 안장 승인



고 정희국 소방위의 사물함에 있던 고 강기봉 소방교의 근무복. [소방청·울산소방본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그가 세상을 떠난 뒤 캐비닛 속에는 강 소방교의 근무복 상의가 함께 걸려 있는 것이 발견돼 안타까움을 더했다.


울산 소방은 지난달 9일 제58주년 소방의 날을 맞아 정 소방위에게 옥조근정훈장을 추서했다.


울산 소방 한 관계자는 "정 소방위의 국가유공자 등록과 국립묘지 안장이 이뤄져 울산 소방 공무원들이 마음에 있던 짐을 그나마 덜게 됐다"며 "그동안 모두 관심을 가지고 지켜봤는데 좋은 결과가 나와 감사해하고 있다"고 말했다.


yongta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20/12/15 16:21 송고

Posted by NJ원시

댓글을 달아 주세요

정책비교/노동2020. 12. 15. 17:25


바딤 카젠넬슨 (캐나다 건설사 메트론 소장)이 3년 6개월 실형을 선고받았다. 2009년 12월 24일 토론토 13층 건물 공사중, 건축 비계가 추락하는 바람에, 6명 중 4명의 노동자가 추락해 사망했다. 

2016년 1월 판사 이언 맥도널드는 "노동자들이 위험한 노동을 하겠다고 선택했더라도, 그것이 항상 그들의 자발적 선택은 아닐 수 있다"고 판결했다.

2004년에 제정된 "웨스트레이 법"은 캐나다 "중대재해기업 처벌법"이다. 맥도널드 판사는 "웨스트레이 법"에 근거해, 건설사 매니저 카젠넬슨이 '노동자 안전에 소홀한 중대 과실 범죄를 저질렀다고, 3년 6개월 실형 선고 이유를 밝혔다.


캐나다식 웨스트레이 법 (Westray Law)의 공식 법안은 Bill C-45라고 함.


Manager in fatal scaffolding collapse sentenced to 3½ years


4 men died after falling 13 storeys while working at a Toronto highrise on Christmas Eve 2009.

CBC News · Posted: Jan 11, 2016 5:00 AM ET | Last Updated: January 11, 2016


Vadim Kazenelson was sentenced Monday to 3½ years in prison for criminal negligence causing death in connection with the deaths of four workers. He is free on bail, pending the appeal of his conviction. (CBC)




484

 comments

Construction project manager Vadim Kazenelson has been sentenced to 3½ years in prison for his role in a scaffolding collapse at a Toronto apartment building that left four workers dead on Christmas Eve 2009. 


Sentence in scaffolding deaths a first for Ontario

Vadim Kazenelson found guilty in deadly Toronto scaffolding collapse

Ontario court boosts fine for company in scaffolding collapse

The Ontario Superior Court found Kazenelson, 40, guilty in June 2015 of four counts of criminal negligence causing death and one count of criminal negligence causing bodily harm.


During sentencing on Monday, Judge Ian MacDonnell said he needed to impose a "significant term" on Kazenelson to make it clear to others that they have a "serious obligation" to ensure the safety of workers. 


He said Kazenelson was aware that five of his workers were not wearing safety harnesses, but still allowed them to board a swing stage 13 storeys high. It collapsed, causing the men to plummet to the ground. 


Kazenelson is appealing his conviction and was released on bail Monday, pending that appeal. 


MacDonnell said Kazenelson "decided it was in the company's interest" to allow men to work in "manifestly dangerous conditions."



Six men were standing on the scaffolding platform on Dec. 24, 2009, but there were only lifelines for two. (CBC)

The judge said Kazenelson decided the interests of the company outweighed the risks to the workers' safety in allowing them to work 30 metres above the ground without safety harnesses.


Court heard the work repairing balconies was behind schedule as Christmas Eve approached and that the company, Metron Construction Inc., would get a $50,000 bonus by finishing the project by Dec. 31.


"A worker's acceptance of dangerous work is not always a voluntary choice," said MacDonnell.


 The four workers who died when the swing stage collapsed — Aleksey Blumberg, 32, Alexander Bondorev, 25, Fayzullo Fazilov, 31, and Vladimir Korostin, 40 — were all recent immigrants from eastern Europe.



Families have been destroyed here. This is not just about profits any longer.

– Ontario Federation of Labour president Chris Buckley


Another man, Dilshod Marupov, was seriously injured, suffering a fractured spine and ribs, in the fall outside the highrise apartment building on Kipling Avenue, just south of Steeles Avenue West.


Kazenelson managed to hold onto a 13th-floor balcony when the swing stage split in two, the court was told at his trial in June.

 He had been handing tools to the men earlier that day, according to testimony.


It's the first time in Ontario that someone has been sentenced to a prison term under the "Westray Law," a 2004 change to the Criminal Code that makes employers criminally liable for workplace safety lapses.


 The Crown was seeking a sentence of four or five years in prison; the defence was suggesting a one- or two-year prison sentence. Imprisonment on each count is to be served concurrently.



Sentence sends strong message


"I hope this certainly opens up the eyes of every employer out there to protect every worker's health and safety," said Sylvia Boyce, health and safety co-ordinator with the United Steelworkers' national office. "I think it's important that there is jail time for those that are criminally negligent."


The case shows the need for law enforcement agencies to probe worker deaths "through a criminal lens," Boyce told reporters outside the courtroom. "Every other death in society, they investigate to see whether criminal charges should be laid," she said. "Workers' deaths should be treated in the same manner." 


Ontario Federation of Labour president Chris Buckley praised the judge's ruling, which he said sends a strong message to any employer who tries to save money by skirting workplace safety rules. 


"Every employer should have shivers up their spines today," Buckley told reporters outside the courtroom. "Bosses cannot expect that it's all about money. Families have been destroyed here. This is not just about profits any longer. This is about health and safety of workers."



Ontario Federation of Labour president Chris Buckley says the sentence sends a message to employers that workplace safety rules can't be ignored. (Mike Crawley/CBC)

Metron's president, Joel Swartz, was also initially charged in the case, but the Crown dropped those charges in July 2012, saying it couldn't secure a conviction. 


The families of the victims were not in court for the sentencing. "They've made the decision to not attend and to move on with their lives," Crown prosecutor Rochelle Direnfeld told reporters outside the courthouse. 


"The toll on the families … has been huge," said the lead Toronto police investigator in the case, Det. Kevin Sedore. 


Kazenelson's mother was in the courtroom and wiped away tears after the sentence was pronounced. 


His bail conditions will allow him to work while waiting for the appeal to be heard, which his lawyers say they expect could take a year. 



In 2010, Dilshod Marupov stands in front of the Toronto apartment building in where he was injured in the collapse that killed four others. (Darren Calabrese/Canadian Press)

"We respectfully believe that the trial judge Justice MacDonnell made errors," defence lawyer Lou Strezos told reporters outside the courthouse. "We feel that he misapprehended evidence and failed to consider evidence that pointed in a different direction."  


Numerous safety violations emerged as the case made its way through the courts. Only one man of the six on the scaffolding was wearing a harness secured to a lifeline — and he was the only one to survive.


Kazenelson allowed the six men to keep working on the platform at the time, although there were only lifelines available for two people.


Court documents also showed that three of the four men who died had marijuana in their systems before going up to repair the balconies. One of the three was also a supervisor.

Posted by NJ원시

댓글을 달아 주세요

정책비교/노동2020. 12. 15. 16:16


질병으로부터 안전한 '일터 만들기' 운동 - 캐나다 온타리오 주, 온타리오 노동자 총연맹 (OFL)은 6년간 장기 캠페인을 벌였다. "노동자를 죽여라, 그러면 감옥에 간다. Kill a Worker, Go to Jail 

캐나다 노동자들의 주장. "일터 건강과 안전이 캐나다 국가의 제 1 과제이여야 한다" 


캐나다 14만 5000명 노동자들이 석면 위험에 노출되어 있다. 매년 2천명이 흉부종피종이나 폐암과 같은 치명적인 병에 걸린다. 

석면 (asbestos) 은 흉부종피종과 폐암의 원인  

메쏘띨리오마 mesothelioma 가슴 ,흉부, 늑막 조직에서 자라나는 암의 유형

허파, 위장 복부, 심장 부분에서 암이 자랄 수 있다. 원인은 석면. 숨쉬기 곤란. 가슴 압박 통증. 진단 이후 12개월 생존 가능.

2011년 이후 캐나다에서 석면 함유 물질 수입을 금지하고 있지만, 완전 규제를 하지 못하고 있는 상황.

<한국과 비교>

토론토가 속해 있는 캐나다 온타리오 주 인구는 1400만 정도로 캐나다 인구의 3분의 1이 살고 있고, 경제와 산업의 중심지라 할 수 있다. 2015년 온타리오 주에서 일터 사고와 질병으로 사망한 노동자 숫자는 226명이다. 한국의 경우와 비교하면 한국이 캐나다 온타리오 주에 비해 2.5배 일터 사망자가 더 많다.


<원시 메모> 

한국에 비해 캐나다의 일터는 상대적으로 안전한 편이다. 그리고 자본가, 회사 경영자가 '일터 사고 질병 사망 노동자'에 대한 태도 역시 한국에 비해서 더 심각하게 다룬다. 한국에 비해 육체 노동자를 천시하지 않고, 임금 역시 체감상 한국의 1.5배~1.7배이다.   

그런데도 캐나다 노동자와 노동조합은 "노동자를 죽이면 감옥간다"는 캠페인을 벌였고, 아직도 지속적으로 운동을 펼치고 있다. 





https://ofl.ca/campaigns/kill-worker-jail/

출처: https://bit.ly/382uhY0

Workplace Safety Must be Canada’s Bottom Line

OFL Statement on National Day of Mourning for Workers Killed or Injured on the Job – April 28, 2016


Thursday, April 28 is the labour movement’s most solemn day. Thousands of workers, friends and families of fallen workers will gather at ceremonies across Ontario to recognize the National Day of Mourning for Workers Killed or Injured on the Job. As we mourn for the dead, the Ontario Federation of Labour (OFL) will continue to fight for the living.


The OFL’s six-year-long campaign, “Kill a Worker, Go to Jail,” made history earlier this year, when Metron Construction Project Manager, Vadim Kazenelson, received Ontario’s first prison sentence for workplace negligence causing the deaths of four workers and the serious injury of a fifth. The sentence was the first of its kind in Ontario, since the Criminal Code of Canada was amended in response to the 1992 Westray Mine Disaster, to allow for the criminal conviction of negligent employers.


“Workers have been fighting for health and safety rights for centuries but we know that we won’t stop the carnage in the workplace unless employers come to realize that there will be serious personal consequences if they put workers’ lives in the line of danger,” said OFL President Chris Buckley. “No prison term or financial penalty can bring back the workers who died or undo the pain felt by their families, but we hope the threat of jail time will send a shiver down the spine of every employer and make them see accident prevention as an occupational priority.”


According to the latest statistics from Ontario’s Workplace Safety and Insurance Board (WSIB), 226 workers reportedly lost their lives in 2015 due to workplace tragedies or occupational disease. Roughly 230,000 Ontario workers are injured or made sick at work every year, thousands of others pass away years later due to resulting health complications, and still other cases, undoubtedly, go unreported or unacknowledged. It amounts to a workplace epidemic that has needlessly cost tens of thousands of lives and impacted literally millions of working families over the years.


This year, the OFL has joined the Canadian Labour Congress in calling for a total ban on asbestos. Every year, 145,000 Canadian workers are exposed to asbestos in their workplace and, tragically, over 2,000 are still being diagnosed with often fatal diseases, like mesothelioma and lung cancer. These startling figures have earned asbestos a reputation as the number one workplace killer, yet after banning the mining and export of asbestos in 2011, Canada continues to allow the importation of products containing asbestos.


“There is absolutely no justifiable reason to delay a full ban on asbestos. Indeed, Canadian lives are depending on it,” said Buckley. “It is time to start listening to the resounding scientific evidence, it is time to start listening to the tragic stories of the families of fallen workers, and it is time to make workplace health and safety a national priority.”


OFL Officers and staff will attend Day of Mourning Ceremonies in cities and towns across Ontario. The province’s labour unions, regional labour councils, injured workers’ groups, family members and allies will come together demand action – from our courts and from our governments – to ensure that every employee who heads off to work will return home safely to their family at the end of a workday.


“Canada has the opportunity to show the world we care about stopping the tragedy of asbestos and protecting the lives of every worker. We believe the National Day of Mourning on April 28 offers a tremendous opportunity for meaningful action to make workplace health and safety the bottom line for every employer,” said Buckley.





Posted by NJ원시

댓글을 달아 주세요

정책비교/노동2020. 12. 14. 17:05

우리 노동자, 직원이 한글짜씩 써서 ‘노동법’을 만듭시다. 정의당 당원들도 참여해서, ‘노동법 바위’에 한 문장씩 새깁시다. 어느 누구도, 문재인 변호사도 해주지 않아요. 이제.


법은 이해관계 당사자들이 직접 만들고 법률사들이 프로페셔널하게 다음어야 합니다. 


진보정당 20년 역사인데, ‘진보정당 저서 노동법’ 책이 없고, 문건형태로 있더라도, 대중적이지도 못하니까요. 이번 민주당-문재인 정부가 얼마나 노동자들을 무시하는지, 한국노총, (이제는 노골적으로 민주노총 간부들까지 포섭함)  국회의원 자리 1~2개 떼주고, ‘노동시간’ ‘노동 3권’은 세련된 ‘노비법’으로 전락시켰습니다.


2015년 겨울인가, 제가 한국노동연구원에서 2013년 출판한 “유럽연합 (EU)노동법전”을 검토한 적이 있습니다. 편역자는 K 한국노동연구원, K 한양대 법학 교수, S 대구대 법과교수, C 명지대 법과대 교수 4명입니다. 번역도 어이없게 틀렸고, ‘노동자’도 ‘근로자’로 써서 제 눈에 도통 들어오지 않았습니다. 성의가 전혀 없습니다.


“야간 장시간 노동은 노동자 건강을 치명적으로 해칠 수 있고, 일터에서 안전을 위협할 수 있다”인데, 그냥 무성의하게 툭 “장시간의 야간근로는 근로자의 건강에 유해할 수 있고, 그들의 안전과 또한 일반적인 도로의 안전을 위협할 수 있다.” 오타겠죠? ‘도로의 안전’이라…?





(5) 모든 노동자들은 충분한 휴식(쉬는) 시간을 가져야 한다. ‘휴식’ 개념은, 며칠, 몇 시간, 혹은 이것들을 나눈 분수형태의 시간 단위로 명시되어야 한다.


유럽연합 노동자들은 하루 단위, 주간 단위, 연간 단위로 최소한 휴식 기간을 부여받고, 충분한 휴식을 취할 수 있어야 한다.


이런 맥락에서 또한 주당 최대 한계 노동시간을 규정할 필요가 있다.


[고침] 휴식 개념은 시간단위로 표현되어야 한다. 예를들어 ‘며칠’ ‘몇 시간’, 혹은 이것들을 나눈 분수형태의 시간단위여야 한다.


[고침 2] 주당 최대 한계노동시간을 규정해야 한다. (한국노동연구원 번역. 주당 근로시간에 대한 사항을 설정하는 것) 애매모호한 번역임.


한국노동연구원 , EU 노동법전, 2013. pp.351-352.





Posted by NJ원시

댓글을 달아 주세요

정책비교/노동2020. 12. 13. 18:22


1842년 5월 13일 출간 보고서.


제목: 영국 광산에 고용된 어린들의 노동조건과 처우 

The Condition and Treatment of The Children employed in the Mines and Collieries of the United Kingdom 



영국 여왕이 임명한 특별 조사단이 영국 광산에서 일하는 어린이 노동과 고통을 조사했는데, 그 양이 2천 페이지에 달함. 그래서 그 많은 양을 다 읽을 수 없는 사람들을 위해서 어린이 노동과 고통에 대한 압축적이지만 완벽한 설명을 다음과 같이 제공함.

어린이 노동자 편에 서서 법률을 제정하고 정부가 개입하고자 함.


이 조사 작업 책임자는  쉴리 (Lord Ashley ) 경, 그는 합리적이고, 의욕적이고, 어떤 어려움이 있더라도 굴하지 않는 태도를 보여줬다. 

 


탄광 광산에 대해 더럽고 불쾌하다는 평판이 사라지고, 문명국가 기독교 국가의 토대를 형성하는 의무들을 진지하고 성실히 실천함을 목표.



조사 주체: 애쉴리 경(the Lord Ashley), the Report of the Commissioners


 

 










조사 주체: the Report of the Commissioners

 

1842년 영국 광산에서 일하는 어린이,청소년 노동자

 

스태포드셔 (Staffordshire) 지역 철광석 채취장, 성인 남자와 어린이 비율이 100대 70, 석탄 탄광의 경우 100대 30이었음.


스코트랜드 동부 광산의 경우, 성인남자 7382명, 성인여자와 남녀 어린이가 399명. 이 중 13세 이하 여자 어린이가 363명, 18세 이하 여자는 809명, 성인 여자는 1213명이었음.





갱도가 좁고 낮아서 누워서 철광석이나 석탄을 채취하고 있음.



갱도 온도 때문인지, 탄광 노동자들이 옷을 벗고 일하고 있음.








1842년 펨프록셔 지역, 13세 이하 45명, 18세 이하가 92명, 이들 중 23명이 여성.


욕셔 지역 13세 이하 1120명, 이중 154명이 여자 아이들,


18세 이하는 1527명, 이중 156명이 여자.


욕셔 광산 노동자 숫자 2647명


 

 




인터뷰 조사법


16세 메리 던컨은 석탄을 운반한다. 12살때부터 일했다. 이 일을 좋아하지 않음. 8살부터 석탄 운반 일을 하는 여자아이들이 대부분인데, 다들 일을 좋아하지 않음. 메리가 하는 일은 벽면에서 지상까지, 계단까지 석탄을 운반하는 일. 하루에 40~50회 정도 석탄을 운반함. 그 무게는 2 ctw (112 파운드 곱하기 2= 약 101.6kg). 어떤 여자들은 3 ctw (152 kg)도 운반함.





17세 여자 아이 아그네스 모파트는 10살부터 광산에서 일했다. 하루에 12시간에서 14시간 일했다.


사다리로 석탄을 짊어지고 다니다가 무게를 못이기고 굴러 떨어지기도 했다. 마가렛 맥닐은 몇 주 전에 사고를 당해 양 다리를 다쳤다.


등에다 석탄을 짊어지고, 이마 위로 가로질러가는 끈 tug 이 끊어질 경우, 석탄을 다 떨어뜨리기 때문에 아주 위험함.


소녀들은 이 일을 아주 싫어했지만 도망갈 수도 없었다.








작업중 옷이 다 흠뻑 젖음.


석탄 채굴 층이 좁고, 지붕이 낮기 때문에, 어른에 비해 상대적으로 몸 크기가 적은 남녀 어린이들이 두 손 두 발을 다써서 석탄을 운반했다.


갱도 길이는 90미터~182 미터. 갱도 높이는 55 cm ~ 71cm 로 1미터가 채 되지도 않았음.



Posted by NJ원시

댓글을 달아 주세요

정책비교/노동2020. 12. 13. 12:26


4월 28일 일터 사망 노동자 애도의 날 제정


 National Day of Mourning,  Workers' Mourning Day 


1983년 캐나다 노동운동가 콜린 램버트와 레이 센티스가 제안함.


캐나다 서드베리에서 최초로 매년 4월 28일을 '일터 사망자 애도의 날'로 지정한 이후, 캐나다 전역과 다른 나라로 퍼져나갔다.


캐나다 공공노조 큐피 (CUPE, Canadian Union of Public Employee)가 그들의 제안을 1984년 총회에서 통과시켰다. 미국 노동조합 총연맹 AFL-CIO는 1989년 "노동자 추모,애도의 날"을 선포했다. 그 이후 100여개 국가에서 '일터 사망 노동자 추모'의 날을 지키고 있다.


아래 기사는 2017년 4월 28일 33주년 맞이해 캐나다 온타리오 주 서드베리에서 개최된 '노동자 애도의 날' 행사이다.


'생명을 위한 실' 모임 회원 조안 웨이드가 일터에서 사망한 100명의 청년 노동자들의 사진과 이름들을 적어넣은 누비이불 퀼트를 제작했다.


조안 웨이드는 아들 브렌트를 사고로 잃어버렸다. 덤프 트럭 운전수였던 브렌트는 철로와 도로 교차로에서 표지판 표시가 제대로 되지 않은 탓에 기차와 충돌하고 말았다. 브렌트 나이는 당시 22세로 사망했다.





1 / 7 Guest speaker Joanne Wade of the group Threads for Life unveiled a large quilt with the photos and names of 100 young people who died at work. (Heather Green-Oliver)





2 / 7 Guest speaker Joanne Wade of the group Threads for Life unveiled a large quilt with the photos and names of 100 young people who died at work. (Heather Green-Oliver)



출처 기사 : https://bit.ly/37dbbPV




3 / 7 Bereaved families were presented with white roses as they read the names of the 48 workers that died or were injured on Inco/Vale property since 1985. (Heather Green-Oliver)





Apr 28, 2017 5:05 PM By: Heather Green-Oliver


Today marked the 33rd annual Day of Mourning for workers who were killed, injured or suffered illness due to workplace conditions.


Following a Day of Mourning ceremony at Fraser Auditorium this morning, hosted by the Sudbury and District Labour Council, the United Steelworkers Local 6500 hosted a second ceremony this afternoon at their hall on Brady Street.


Bereaved families were presented with white roses as they read the names of the 48 workers that died or were injured on Inco/Vale property since 1985.


Sudbury was the first region to declare April 28 as the official Day of Mourning in Canada and the movement spread across the world.




Guest speakers included USW International President Leo Gerard and Joanne Wade from Threads of Life.



Wade's son Brent died on Nov. 9, 1999 while at work Acton, Ontario. The dump truck he was driving was hit by a train at a poorly marked railway crossing. He was 22.



She showed a quilt — a life quilt — with the photos and names of 100 young people who died at work.



On April 6, 2014, Paul Rochette, 36, was killed at Copper Cliff smelter when he was struck in the head by a pin that broke off a crusher and was released like a bullet under pressure. Rochette's co-worker, Justin Stewart, received a concussion and facial lacerations in the same incident.


Posted by NJ원시

댓글을 달아 주세요

정책비교/노동2020. 12. 13. 06:26


캐나다 '중대재해기업처벌법 , 웨스트레이 법' 제정과 집행 사례의 교훈


중대재해기업 처벌법 (캐나다의 경우 , 웨스트레이 법) (영국의 경우, 기업 살인법)이 제정된 이후, 실질적인 일터 사고 사망자와 일터에서 얻은 '질병'으로 인한 사망 숫자를 줄이기 위해서 무엇이 필요한가? 다섯가지로 요약될 수 있다. 


첫번째, '50인 미만 사업장 4년 유예조치' 등 현재 민주당과 박주민 등이 '중대재해기업처벌법'을 약화시키는 정치적 방침을 철회시키고, 처벌 수위를 높이고, 범위 또한 넓혀야 한다. 


두번째, 중앙 행정부 지도자와 노동부의 강력한 의지가 있어야 한다.  


세번째, 경찰과 검찰 내부 '중대재해기업처벌법'을 실행할 전문적인 수사팀이 있어야 한다. 


네번째, 노동자들의 직접적인 참여가 필수적이다. 노동자와 노동자 조직이 지속적인 '일터 사망자 줄이기'  캠페인을 벌여야 한다. "노동자를 죽이면 감옥간다 Kill a worker, Go to Jail " 와 같은 운동을 펼쳐야 한다. 


다섯번째, 일터에서 사고로 죽는 노동자 뿐만 아니라, 위험한 물질에 노출되거나 과로처럼 노동현장의 노동착취로 인해 발생한 '질병'으로 죽는 노동자 숫자가 더 많다는 것을 알리고, '노동 과정의 안전'을 보장하기 위해는 노동자가 회사경영에 직접 참여해야 한다.







참고: 캐나다 웨스트레이 법안 

 https://www.ccohs.ca/oshanswers/legisl/billc45.html


1. 단순 비교.   '일터 사망자' 를 단순히 양적으로 비교하면, 한국은 캐나다에 비해 약 1.5배 정도많은 편이다. 3천 700만 인구 캐나다의 경우 1년에 990명, 인구 5천 100만 한국의 경우 1년에 2000명 넘는 노동자가 '일터 사고'로 '일터에서 얻은 질병'으로 사망한다. 


2. 2004년 캐나다판 중대재해기업처벌법 "웨스트레이 법" 제정 이후, 2014년까지 

10년간 검사 기소한 사례는 10회. 

2020년 최근 뉴스에 따르면, 캐나다 노동자들은 캐나다 정부가 '웨스트레이 법'을 보다 더 강력하게 실행해야 한다고 보고 있다. 


3.   아래 기사 작성자 놈 키쓰(Norm Keith)에 따르면, '웨스트레이 법'에 근거한 기소가 적었던 이유를 3가지로 분류하고 있다.


1) 캐나다 경찰과 검찰 내부에 중대재해기업처벌을 위한 전문적인 수사팀이 부족하다. 

2) 검찰의 소극적인 태도. 경찰이 기소해도 검사측이 '중대재해기업처벌'을 다루는 '웨스트레이 법'보다는 기존의 '일터 안전과 건강법  (occupational safety and health act)'이면 충분하다는 태도를 보임.

3) 캐나다 연방,주정부의 의지 부족 



'웨스트레이 법'에 근거한 '일터 사망자'에 대한 기소 숫자가 적었던 이유: 


첫번째 이유, 캐나다 경찰과 검찰이 기업살해법 B C-45 가 있는지 존재 여부를 잘 모른다. 기업 내 상위 책임자와 의사결정과정을 규명하는 게 중요한 수사 내용이다.

전문 수사 능력을 갖춘 경찰, 검사 부족.


두번째 이유는 경찰이 기소하려고 하는데, 검사는 이 사건은 '일터 안전과 건강법' 소관이라는 태도. 그러나 이러한 태도는 원래 입법 취지와 목표에 대한 무지.


 세번째 이유는, 캐나다가 Bill C-45를 강력하게 적용하지 않았다. 그 이유는 캐나다가 화이트 칼라 범죄를 강력하게 다루지 않기 때문이다. OECD도 이런 이유로 캐나다를 비판함. 


몇 가지 기소 사례


트란스페이브 Transpave : 10만 달러 벌금. 벌금 적어.


4명 노동자 사망 (메트론 건설 Metron )

메트론 회장를 비롯, 4명 책임자와, 메트론 기업 자체를 기소했다.


(2016년에 메트론 건설사 책임 매니저였던 바딤 카젠넬슨이 3년 6개월 실형을 선고받음. 2009년 12월 24일 토론토 13층 건물 공사중, 건축 비계가 추락하는 바람에, 6명 중 4명의 노동자가 추락해 사망한 사건.)


https://bit.ly/2Wh2CgI


참고 : 캐나다 '일터 안전과 노동자 건강법' https://laws.justice.gc.ca/eng/regulations/sor-86-304/index.html



국 자료 : 


2019 june 동향분석 어업 재해 감소 대책.pdf

재난안전관리 분야별 현장 종사자의 직업능력 강화 방안.pdf




https://www.sudbury.com/local-news/names-of-48-workers-killed-on-the-job-read-at-day-of-mourning-601123


After 10 years, Bill C-45 yields few prosecutions


By Norm Keith


Opinion 23 Apr 2014


On March 31, 2014, Bill C-45 celebrated its 10th anniversary. This decade old law established, for the first time in Canadian history, a crime of occupational health and safety criminal negligence. Upon conviction, an individual may receive life imprisonment and a corporate defendant may receive an unlimited fine.

일터 건강과 안전 과실 범죄.


For the last 10 years, Canada has had one of the most strict criminal laws relating to workplace health and safety in the Western world. However, in these first 10 years, this law has not been strictly enforced nor has it been effective in reducing workplace accidents.


캐나다 2004년에 제정되어, 서구 국가 중 가장 강력하게 적용.


Bill C-45 was the Criminal Code amendment reaction to the Westray Mine disaster that occurred in May, 1992, causing the death of 26 miners in Plymouth, N.S. 


According to Greg Jost, one of the drafters of Bill C-45, the bill was a “made in Canada” solution to three perceived problems:


제정 계기 3가지


• the need for a new OHS crime to deal with a Westray Mine-scale workplace disaster

• a new approach to holding corporations accountable in criminal law

• new powers for courts to impose penalties and probation on organizations.


In the 10 years since Bill C-45 has been passed into law, there have only been 10 prosecutions. This is particularly concerning because the number of fatalities has not changed over that decade — the average number of fatalities has remained constant at about 990 every year for the last 10 years, according to the Association of Workers’ Compensation Boards of Canada.




In my view, there are at least three reasons why there have been so few prosecutions.


First, there has been very little education for both police and Crown attorneys on the existence of Bill C-45. The Bill C-45 amendments, especially for corporations, require an assessment of a company’s management structure to determine who is a “senior officer” and also its decision-making process. This is not the normal area of training, knowledge and expertise of the police and Crown attorneys who investigate and prosecute criminal charges under Bill C-45.



Second, some police officers who have recommended Bill C-45 charges have been told by Crown attorneys that they should “leave it to the occupational health and safety regulator” and not lay criminal charges. The police have been told by Crown attorneys that this is really not an area of concern for the police. This is completely contrary to the purpose of Bill C-45 and the intention of the federal government in passing it. However, Crown attorneys are provincially not federally appointed.


Third, Bill C-45 has not been aggressively enforced because Canada is “soft” on enforcing white-collar crime. Canada has been criticized internationally for not enforcing legislation such as the Corruption of Foreign Public Officials Act, with only four prosecutions since the law was passed in 1999. Canada has been publicly criticized at the G20, and at the Organisation for Economic Co-operation and Development for being soft on white-collar crime. 



Prosecutions


There have been several high profile cases prosecuted under the Bill C-45 amendments.




The first corporation to be prosecuted was Transpavé. It actually pleaded guilty to a criminal charge under the amendments, but only faced a fine of $100,000. The fine, since it was a joint submission, was not challenged on appeal by the Crown. This was a remarkably low fine for a company convicted of a criminal offence that caused the death of a worker.


The most important — and still ongoing — case is the Christmas Eve fatality involving the death of four workers employed by Metron Construction in Toronto. It involved the prosecution of four individuals, including the president of Metron, and Metron the corporation itself.





On the day of the accident, five workers plus one supervisor, Fayzullo Fazilov, boarded a swing stage to travel from the 14th floor to the ground level. At the time, there were only two lifelines for six workers. The combined weight of the workers and the equipment caused the swing stage to collapse, opening like a drawbridge, where four workers fell to their deaths.


As part of the legal resolution, the charges relating to violations of Ontario’s Occupational Health and Safety Act (OHSA), and the regulation for construction projects were withdrawn. Metron agreed to plead guilty to one count of contravening Bill C-45. One of the critical admissions by Metron, as part of the plea bargain agreement, is that Fazilov was a “senior officer” of Metron Construction. This was an essential admission for the corporation to ensure its plea bargain be accepted by the trial court.


In other words, without the admission that Fazilov was a “senior officer,” even though he was only a first-line supervisor, the Crown could not have secured a conviction under the Bill C-45 amendments to the Criminal Code. A fine of $200,000 was imposed by the trial judge.


But the Court of Appeal held that the sentence was “manifestly unfit” and it increased the fine from $200,000 to $750,000, because of the nature and gravity of the events, the victims, the principle set forth in section 718 and the specific factors described in 718.2(1) of the Criminal Code. The appeal decision may be understood in light of the court’s concern to emphasize general deterrence for other construction companies and employers more so than just for Metron.


The greater risk under Bill C-45 is really for individuals rather than organizations.


For example, the first prosecution under Bill C-45 in 2004 was against Domenic Fantini of Vista Construction in King Township, Ont. He was charged under OHSA and Bill C-45 after a trench collapsed on employees under his supervision. He plead guilty to a lesser, regulatory offence under OHSA in exchange for a withdrawal of the criminal charges.


Another interesting and controversial prosecution arising in part from the Bill C-45 amendments to the Criminal Code was the trial and conviction of Karl-Heinz Lilgert. The pilot of the Queen of the North ferry was convicted of criminal negligence causing the death of two passengers, when the ferry struck an island off the coast of British Columbia and sank. The bodies of the two passengers were never recovered. Lilgert was convicted after a trial and given a substantial term in prison, which is currently under appeal. This case emphasizes the importance of Bill C-45 when workers fail to take reasonable steps to protect the public for which they have a responsibility.


One thing is very clear from the court decisions to date, and in particular the Court of Appeal’s decision in Metron: If employers are convicted of offences of OHS criminal negligence under Bill C-45 amendments, their punishment may be severe. One can only imagine the type of fine, in similar circumstances, that a much larger corporate employer may have faced. The other sobering fact is there is no upper limit to fines that may be imposed on a corporation when they are prosecuted under a Bill C-45 offence. The $750,000 fine and the bankruptcy of Metron may just be the beginning.


Bill C-45, 10 years later, has meant greater risk of criminal liability for companies and senior executives who fail to take every reasonable precaution to prevent bodily harm at the workplace. However, the simple truth is that police and Crown attorneys have not been aggressively enforcing this legislation. With about one case, on average, per year in the first 10 years, there is a statistical risk of 0.1 per cent that a Bill C-45 prosecution will be initiated when there is a workplace fatality.


If that same statistic was applied to homicide, sexual assault, robbery and commercial fraud, there would undoubtedly be public outcry.


However, the failed objectives of Bill C-45 have attracted little attention. Further, since workplace fatalities have remained at the same level for the last 10 years, Bill C-45 has had no meaningful deterrent effect on reducing workplace fatalities. Therefore, it remains to be seen whether the police, Crown attorneys and employers are taking the intention of Bill C-45 seriously.


Norm Keith is a partner at Toronto-based law firm Fasken Martineau DuMoulin LLP. He specializes in occupational health and safety, environmental, workers' compensation, and workplace risk management litigation. He advises and represents clients in regulatory and corporate criminal investigations and charges. Norm received his Canadian Registered Safety Professional (CRSP) designation in 1998, making him the first practising lawyer in Canada to achieve the CRSP designation.

Posted by NJ원시

댓글을 달아 주세요

정책비교/국제정치2020. 12. 13. 04:32

트럼프, 정신승리 대왕 등극. 아큐도 울고 갈 '정신승리'의 화신이 되다.


트럼프는 12월 12일 트위터에서 아직도 자기가 압승을 거뒀다고 쓰고 있다.


"내가 이번 대선에서 압승을 거뒀다. 다만 기억해라, 가짜 사기 투표에서가 아니라, 합법적인 투표에서 내가 승리한 것을. 가짜 투표, 사기 협잡 투표가 미국 곳곳에서 벌어졌고, 이런 수치가 세상에 다 어디있겟는가? "




Donald J. Trump

@realDonaldTrump

·

6h



I WON THE ELECTION IN A LANDSLIDE, but remember, I only think in terms of legal votes, not all of the fake voters and fraud that miraculously floated in from everywhere! What a disgrace!





This claim about election fraud is disputed







위 사진 출처: 


https://bit.ly/3nfzO3N

Posted by NJ원시

댓글을 달아 주세요

정책비교/노동2020. 12. 11. 08:02

2019년 서울 양천 빗물 펌프장 3명 노동자 사망의 교훈. 

1. '중대재해기업처벌법'을 만들어도, 경찰, 검찰, 법원이 직무태만, 사보타지를 행할 수도 있다. 이를 제도적으로 막기 위해서는 일터에서 ‘노동자 대표단’, 공동체 (행정 단위, 시,군,구 등) 시민대표단이 ‘중대기업처벌법 집행과정에 참여해야 한다.


일터 사망 부상 사고에 대한 수사, 기소, 재판 과정에 민중,시민, 노동자 참여가 반드시 필요하다는 게 서울 양천 빗물 펌프장 3명 노동자 사망의 교훈이다. (아래 경향 신문 기사 요약)


2. 검경수사권 조정 합의 이후, 검찰은 6대 중대범죄를 떠맡는다.

개정 검찰청법에 따라, 6대 범죄 주제는 1) 부패범죄, 2) 경제범죄 3) 공직자범죄 4) 선거범죄 5) 방위사업범죄 6) 대형참사범죄 등이다. ‘일터 사망, 사고,부상’에 대한 수사는 ‘대형참사범죄’ 항목에 반드시 포함시켜야 한다.


‘일터 사망 사고’ 수사 인력을 경찰,검찰에 전문화시키지 않고, 권한을 주지 않으면, 검경수사권 조정은 그야말로 형식적인 ‘관료주의’로 끝날 것이다.


아무리 경찰, 검찰이 ‘일터 사망 사고’에 대한 수사를 전문적으로 잘한다고 해도, 수십만개가 넘는 일터에서 발생하는 사건사고들에 대해서는 현장 노동자,노조 등의 협조와 참여없이는 불가능하다. 


3. 문재인 정부 하, 추미애 법무장관의 오류는 무엇인가?


 조국-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일하다가 죽은 사람들, 다쳐서 평생 고생하는 노동자들에 대한 제대로 된 수사를 검찰에 지시하는 것이 '검찰 개혁'의 중요한 내용이 되어야 한다. 윤석열 라인이라는 죄목을 씌워, 삼성 노동조합 와해 공작 수사했던 검사들을 한직으로 내쫓고 좌천시키는 것이 법무부의 검찰개혁 내용이 될 수 없다.


양천 빗물 펌프장 사망 책임자들에 대해서 검찰이 수사를 제대로 하지 않고 1년 넘게 시간을 끌고 있다는 뉴스다. 추미애 편드는 사람들은 '봐라 검찰이 일을 제대로 하지 않고 있다', 추미애를 비판하는 사람들은 '일하는 검사들을 억압하는데 무슨 일을 하겠느냐', 그리고 일선 검사들도 다 추미애, 윤석열 말만 듣고 일을 진행하겠는가? 검찰 개혁 방향에 대해서 '혼선'이 발생했기 때문에, 또 한편으로는 검찰의 통일성 부족과 관성으로, 결국 손해보고 억울한 희생을 강요당하는 것은 양천 빗물 펌프장에서 사망한 노동자들과 그 가족들이다. 



4. 양천 빗물 펌프장 노동자 사망의 교훈


경찰이든 검찰이든 '노동자, 시민 참여' 공간이 필요하고, 수사, 기소, 재판 과정에 민중,시민, 노동자 참여가 절대적으로 필요하고, 제도화시켜야 한다. 지금도 형식적으로야 수사,기사,재판기록들을 다 열람할 수 있지만, 실질적인 시민 참여는 적극적이고 쉬운 방식으로 이뤄지지 않고 있다. 


5.  신문 기사 요약


2019년 7월 31일, 서울 양천 목동 빗물 펌프장 사망 3명 


1. 작업도중 사망한 세 명의 노동자 하청업체 구씨, 미얀마 이주노동자 쇠린 마웅 , 배수터널 작업 중 사망. 현대건설 안씨는 이들 구조하다가 사망.


2. 범죄 혐의 내용: 업무상 과실 치사 . 경찰 조사: 서울 양천경찰서, 2019년 11월 빗물 펌프장의 시공사인 현대건설 2명, 공사 관계자 6명, 공무원 2명 등 8명을 업무상 과실치사 혐의 기소 의견으로 불구속 송치했다. 


경찰 조사: 사고를 ‘인재’로 결론 - 시공사와 협력업체, 감리단 등은 당시 여름철 비가 많이 오는 시기인데, '시운전'과 '공사'를 동시에 진행버려 위험이 더욱더 가중되었음. 현장 관리 소홀. 비상시 안전관리 대책 수립하지 않음. (전형적인 원칙 무시) 


3. 현재 문제점

경찰이 검찰에 송치한 후, 검찰이 결론을 내지 않고 있음. 경찰이 검찰에 송치 1년 경과, 검찰 수사 결론 아직 못내. 유족들이 항의 중임.





기사 출처: 

https://bit.ly/37N7P56


경향신문 이보라 기자


-

공수처니 뭐니 검찰개혁에 대해 요란한 말들이 많지만. 결국 검찰이 민생 사건이나 이처럼 노동자 등 사회적 약자가 피해를 입은 사건부터 신속하고 공정하게 처리할 수 있게 만드는 게 개혁이 아닐지.





‘목동 빗물 펌프장 참사’ 책임자들, 1년째 기소 안 됐다

이보라 기자

2020.12.08 06:00 입력

-

유족들 손배소 재판 연기에

의사상자 신청 절차도 보류

-


안전관리 부실로 노동자 3명의 목숨을 앗아간 ‘목동 빗물 펌프장(배수시설) 수몰 사고’가 발생한 지 1년4개월여 지났지만 사고 책임이 있는 관련자들이 아직 기소되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 


기소가 늦어지며 유족이 제기한 의사상자 신청 절차도 미뤄지고 있다.


7일 경향신문 취재 결과 서울남부지검 형사4부(부장검사 김지연)는 목동 빗물 펌프장 수몰 사고를 현재 수사 중이다. 


남부지검 관계자는 “수사가 상당 부분 이뤄졌다. 신속히 처리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지난해 7월31일 서울 목동의 빗물 펌프장 공사장 지하 배수터널에서 노동자 3명이 갑자기 유입된 빗물에 휩쓸려 사망했다.


 당시 폭우가 예보된 상황에서 하청업체 직원 구모씨와 미얀마 출신 이주노동자 쇠 린 마웅은 배수터널에서 작업하다 사고를 당했다. 현대건설 직원 안모씨는 이들을 구하러 배수터널에 들어갔다가 숨졌다.


서울 양천경찰서는 지난해 11월 빗물 펌프장의 시공사인 현대건설 관계자 2명을 포함한 공사 관계자 6명, 공무원 2명 등 8명을 업무상 과실치사 혐의 기소 의견으로 불구속 송치했다.



경찰은 당시 이 사고를 ‘인재’로 결론 내렸다. 


경찰은 “시공사와 협력업체, 감리단 등 공사 관계자들은 당시 우기여서 시운전과 공사가 동시에 이뤄짐에 따른 위험이 예기됨에도 현장관리를 소홀히 했다”며 “비상시 안전관리대책을 수립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경찰이 검찰에 송치한 지 1년이 지났지만 검찰의 결론이 나지 않았다. 유족들은 검찰에 항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유족들이 지난해 12월 공사 발주처인 서울시와 양천구를 상대로 제기한 손해배상청구 소송 재판도 함께 연기됐다. 


서울중앙지법 제42민사부는 지난 4월 첫 변론기일을 진행한 뒤 아직 두번째 변론기일을 잡지 않았다. 재판부는 형사사건 기소 이후 넘겨받을 수사기록을 봐야 민사소송도 원활히 진행할 수 있다는 판단에 재판을 늦추는 것으로 전해졌다.



노동자 2명을 구하러 배수터널로 들어갔던 안씨 유족이 보건복지부에 의사상자 신청을 했지만 관련 절차는 보류돼 있다. 


서울시 관계자는 “복지부는 수사가 마무리되지 않아 왜 사고가 일어났는지 정확한 이유를 모르는 상황이다. 


안씨가 의사상자가 될 수 있을지는 검찰의 관련자 기소가 이뤄진 뒤에 판단할 수 있어 보류한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안씨 아버지는 통화에서 “수사기록 한 장도 볼 수 없어 사고 원인도 모른 채 기소되기만 기다리고 있다. 1년도 더 지났지만 아무도 책임지지 않고 있다. 유족들의 정신적 피해는 누가 보상한단 말인가”라고 말했다.


(사진: 우철훈 선임기자)




2019년 7월31일 서울 양천구 목동 빗물 펌프장에서 노동자 3명이 고립됐을 당시 구조대원들이 구조작업을 펼치고 있다. 우철훈 선임기자

Posted by NJ원시

댓글을 달아 주세요

정책비교/교육2020. 12. 3. 21:10

도대체 어디로, 어떤 꿈을 찾아서 쫓아서 '수송 작전'을 하는 것인가?

세시풍속, 명절이 되어버린 대학 입학 시험, 예비고사,본고사, 학력고사, 수능 - 한 장면


미담이긴 하다. 시험에 늦지 않게 수험생을 '수송지원'을 해야 하니까.


교과서같은 비판이긴 하지만, '교과서 같다 = 답이 딱 정해져 있다', 시험제도라는 게,


그 한 구성원의 자아 실현을 위해 존재한다기 보다는, 그 지배체제나 기득권의 사회 통합의 한 분이라는 측면이 더 강하다. 그게 한국에서 살았던 사람들의 실 생활이었고, 지금도 그렇다.


그래도 여전히 인간사회에서는, 침팬지도 오랑우탄도 아닌 인간 사회에서, 교육이란,


한 개인의 자아실현에 대해서 조금이나마 성실하게 답변해야 하지 않은가?


자아실현이 가능한 여러가지 중간 단계들, 징검다리들을 그 개인도 그를 둘러싼 사람들도 다같이 거들어 줄 수 있는 그런 사회를 아직도 꿈꾼다.





이 뉴스 장면은 매년, 그러니까 국가가 관장하는 시험이 생긴 이래, 100년, 80년째 매해 나오지 않았을까?



Posted by NJ원시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