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책비교/국제정치2016. 8. 10. 05:20

2015.01.26 08:54


치프라스 인터뷰 "시리자 Syriza 급성장은 좌파들의 통합 노력, 위기 탈출 해법 제시"에 있었다

원시 조회 수 593 댓글 0



2015년 1월 20일 치프라스 인터뷰


영어번역: Maria Choupres  (출처: https://www.jacobinmag.com/2015/01/alexis-tsipras-interview-syriza/ )


한글 번역: 원시 27.5 


그리스 시간으로 일요일에 진행된 총선에서, 좌파 연맹체 정당 <시리자 Syriza>가 출구조사에서 1위에 오르고, 300석 중에 단독 과반 150석을 얻거나, 혹은 연립정부 구성으로 집권당이 될 확률이 높아지고 있습니다. 


시리자의 급성장 이유에 대해서 치프라스는 어떻게 말하는지, 직접 한번 들어봅시다. (총 인터뷰 질문은 4~5가지 정도 됩니다. 우선 질문 1을 보시겠습니다) 


질문 1 짧은 시간 안에 좌파연합 정당 ‘시리자’가 급 성장한 이유는 무엇인가?


1) 다른 주류 정당들 (신민주, 혹은 과거 집권당 PASOK 파속)에 비해서 그리스 위기를 상세히 분석했고, 그 위기들의 근본 원인들을 세세하게 파헤쳤기 때문이다.


2) 그리스 주류 정당들의 ‘긴축 정책’ 반대하는 민중들의 주도적 제안들과 투쟁을 지지하고 연대했다.


3) 좌파들을 통합시키고 연대활동을 활발히 한 점이 그리스 시민들에게 감동을 가져다 주었다. 그래서 2012년 5월 선거에서 17% 지지율에서, 한 달 후 제 2차 선거에서 1위 신민주당을 3%로 추격했다.


4) 우파들의 미디어 여론전에 대항하면서 ‘위기 탈출 해법’을 끊임없이 제안했다.


5) 시리자 대중 지지율 상승에 전혀 만족하지 않고 부단히 ‘그리스 위기 탈출 해법’ 프로젝트를 발전시키고 있다. ‘시리자’에 대한 투표가 단지 ‘반란표’가 아니라는 점을 보여줘야 한다. 시리자야말로 그리스 채무 문제, 실업, 사회복지, 사회연대, 국민통합에 대한 지속가능하고 대안적인 해결책을 제시하고 있다는 믿음을 대중들에게 심어주고 있다.


6) [향후 과제] 시리자의 집권시 우리들이 직면하게 될 정치적 도전들에 대해서 우리는 전혀 겁내지 않을 것이다. 이러한 도전들을 직시하고 대중(민중)의 지지를 이끌어 내고, 이견들과 불일치가 발생했을 때는 회피하지 않고 ‘합의’를 도출해낼 것이다.


미국의 프랭클린 루즈벨트가 말했듯이 “우리가 정말 걱정해야 할 유일한 걱정거리는 ‘걱정’ 그것 자체이다 (우리가 스스로 불안감에 사로잡힐 필요가 없다)” 

Posted by NJ원시

댓글을 달아 주세요

정책비교/국제정치2015. 7. 12. 13:33

2015 7 12

 

독일 재무장관 쇼이블레와 총리 메르켈과 불화설 사실인가?

 

쇼이블레는 그리스의 유로존 탈퇴가 유럽 전체 이익이라고 생각하고 있다. 그가 중요하게 생각하고 있는 것은 (자본주의 시장) 규칙 준수이고 채무자의 의무 이행이다. 따라서 쇼이블레에게는 유로 안정화가 그리스 국가 채무 위기보다 더 중요한 가치이다. 이러한 쇼이블레 생각에 대해서 메르켈은 어떻게 생각하고 있는가? 메르켈은 기본적으로 쇼이블레의 노선에 동의하지만, 그리스 유로존 탈퇴 (그렉시트)시 독일 정부에 쏟아질 국내외 비난과 책임 전가를 우려하고 있다. 메르켈은 독일 국가 이익을 최우선시하는 반면에 유럽 연합 원칙들을 훼손해버린다는 비판으로부터 자유롭고 싶은 것이다.

 

쇼이블레와 메르켈의 관계는 길고 복잡하다. 1972년 쇼이블레가 독일 의회에 진출했을 때, 메르켈은 고교 졸업반이었다. 1998년 쇼이블레가 기민련과 기사련(CDU/CSU) 의회 그룹 위원장으로 재임했을 때, 그는 메르켈을 총비서로 임명했다. 그 이후 기민련 후원금 스캔들 사건이 터지자, 2000년에 메르켈이 쇼이블레의 직위를 계승했다.

 

그리스 국가 채무 해법을 두고 메르켈과 쇼이블레의 차이는?

2010년 그리스 국가 채무 위기시, 쇼이블레는 유럽 문제는 유럽 스스로 해결해야 하기 때문에, 와싱턴에 본부를 두고 있는 국제통화기금(IMF)이 유럽 문제에 개입하는 것을 반대했다. 이와는 대조적으로 메르켈은 그리스 금융 지원에 대한 원칙과 기준들을 공정하게 심사할 제 3의 기구가 있어야 한다는 이유로, 국제통화기금(IMF)의 그리스 금융지원 개입을 찬성했다. 메르켈이 노린 것은 국제통화기금이 개입해야, 그리스 이외에 다른 유럽 국가들이 ‘너도 나도’ 구제 금융 지원을 요구할 때, 엄정한 잣대를 들이댈 수 있다는 것이었다. 이런 메르켈의 구상이 수용되어 독일과 유럽연합의 공식적인 정책이 되었다.

 

그러나 2015년 지금은 쇼이블레의 입장이 2010년 메르켈의 주장보다 더 우위를 점하는 것처럼 보인다.

 

그렇다면 메르켈 총리는 현재 유럽연합의 토대를 형성한 헬무트 수상의 유산을 계승하고 있는가? 그렇지는 않다. 헬무트 콜은 프랑스 사회당 미테랑 대통령과 유럽 통일 구상에 합의했고, 독일 국가 득실을 고려치 않았다. 그러나 메르켈은 유럽 전체 보다는 독일 국가 현안에 관심이 많고, 과거 역사는 크게 개의치 않고 있다. 다시 말해서 메르켈 노선은 헬무트 콜처럼 ‘유럽 연방’이라는 정치적 목표를 향하고 있지 않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메르켈은 그리스가 유로존을 탈퇴하는 것을 적극적으로 주장하지 못하고 멈칫거리고 있다. 이유는 그렉시트가 발생했을 경우, 모든 책임은 쇼이블레가 아니라 메르켈 자신에게 떨어진다는 사실을 인식하고 있기 때문이다.


73세가 된 쇼이블레가 과연 그 고집을 버릴 것인가?  메르켈과 그의 이너써클의 국제적 체면을 고려해 줄 것인가? 





.


SPIEGEL ONLINE

06/12/2015 05:55 PM

Brewing Conflict over Greece

Germany's Finance Minister Mulls Taking on Merkel

By Peter Müller, René Pfister and Christian Reiermann

Finance Minister Wolfgang Schäuble appears to have given up hope of a satisfactory outcome to the Greek crisis. Unlike the chancellor, he is willing to cut the rope on Athens. But will he dare to dig in his heels and defy Merkel?

It was a dramatic week. One in which the rumors did the rounds that Finance Minister Wolfgang Schäuble was basically as good as gone; that he had fallen out with Chancellor Merkel and was planning a coup. Then, at the end of this turbulent week, Schäuble made a joke.

He left his office at 3:15 p.m. on Thursday and headed to the Chancellery. But before he left, he mentioned to his team that Merkel might finally be about to tell him what she has in store for him. "She's probably going to strip me of my mandate," he said. He paused briefly then laughed and said he was only joking. Of course Merkel wasn't going to throw him out!

Schäuble is extremely good at shrugging off conflict with gallows humor -- a gift that has served him well throughout his lengthy career. He is well aware that a handful of Social Democrats aren't the only ones talking about the widening rift in the government. Insiders who know Merkel well are saying the same. The chancellor has to answer one of the hardest questions she's had to face since assuming office, namely, should Greece be allowed to remain in the euro, or should the whole drama be brought to a spectacular close with a Grexit.

Merkel would like Greece to remain in the euro. Not necessarily at any cost, but she's prepared to pay a high price. Schäuble is not. He is of the opinion that a Greek withdrawal from the euro zone is in Europe's best interests. Which of them is the more intransigent? Merkel, whose popularity serves as the backbone of the EU? Or Schäuble, for whom there is considerable good will among members of parliament, fed up as they are with having to approve one bailout package after another?

Schäuble is convinced that Europe can only succeed if everyone abides by the rules and Greece is prepared to accept what he calls "conditionality," in other words, that credit depends on Greece respecting the terms of its creditors. Merkel basically agrees. But a Grexit could upset the financial markets, and then what? She is reluctant to risk looking like she prioritized national interests and undermined the founding principles of the EU.

His Own Man

It's an emotionally-charged disagreement that reflects the complex relationship between two politicians who do not completely trust one another.

Schäuble is something of an éminence grise in the German government: He became a member of parliament in 1972, when Merkel was preparing to graduate from high school in Templin. In 1998, as head of the CDU/CSU parliamentary group in the Bundestag, he made Merkel his secretary general, but then became enmeshed in the CDU donations scandal. Merkel succeeded him in 2000.

Although she's the one in charge, he intermittently makes it clear that he remains his own man; that he doesn't kowtow to anyone. Appointed finance minister in 2009, Schäuble remarked that Merkel likes to surround herself with people who were uncomplicated, but that he himself was not uncomplicated. He tends to be a little derisory about Merkel, admiring her hunger for power but deeming her too hesitant when the chips are down.

The euro crisis first drove a wedge between them in 2010, when they disagreed on the International Monetary Fund's contribution to the Greek rescue fund. Schäuble was against it, on the grounds that Europe should sort out its problems by itself. Merkel, however, was keen to enlist the help of a body that has clear criteria when it comes to offering aid, and which would therefore prevent the Europeans from making one concession after another. Merkel prevailed.

But they've now traded positions. Schäuble believes that enough concessions have been made to Greece and he's bolstered by the frustration currently rife in his parliamentary group over Merkel's strategy. It will be hard for Merkel to secure majority support if he opposes her, so her fate is effectively in his hands.

Both of them understand the stakes, which is why they are both at pains to keep their disagreement under wraps. Whenever he's asked if he has fallen out with Merkel, Schäuble likes to pull a shocked expression, respond with a barrage of insults and throw out terms such as "amateur economist" -- although this isn't necessarily as bad as it sounds, given that Schäuble describes himself as a "middling economist," at least in comparison to the "great economist" Yanis Varoufakis.

Turning to Euphemisms

When it got out that Schäuble had not been invited to a recent summit at the Chancellery of the Troika, made up of the IMF, the European Commission and the European Central Bank, his spokesman Martin Jäger played down the snub. Government spokesman Steffen Seibert, meanwhile, insisted that "the Chancellor and the Finance Minister have an excellent working relationship that is both friendly and trusting."

As it happened, Schäuble had engineered the summit himself at an earlier meeting of the G7 finance ministers in Dresden. Which isn't to say that he approved of it. His displeasure was noted at the Chancellery but met with bemusement -- after all, it is the Troika's job to reach consensus on dealing with Greece, a fact it feared the Finance Ministry had forgotten.

According to government insiders, Merkel's and Schäuble's spokesmen are now spending much of their time coming up with euphemisms to obscure their bosses' disagreement.

The conflict is not about differences in their respective assessments of the situation. Merkel's people can calculate the extent of Greece's problems exactly. It's a country that in 2012 had to spend over 17 percent of its GDP on pension payments -- a figure unsurpassed anywhere else in Europe. But Athens nonetheless refuses to makes cuts. Neither Merkel nor Schäuble believe that the privatization process is making any headway and are concerned that the Greek government's erratic policies are scaring off investors. The EU Commission has revised growth predictions for this year downwards from 2.5 percent to 0.5 percent.

Where they differ is when it comes to the consequences. Schäuble is well aware that he's the embodiment of the despicable German to most Greeks, and makes an effort to curb his trademark gruffness. When he was visited in Berlin last week by Varoufakis he began their meeting by presenting him with a gift of chocolate euros that he himself had been given by a reporter from a children's TV show. "Yanis, have this nourishment for the nerves," he said. "You're going to need it."

Refusing to be Blackmailed

But once the courtesies had been dealt with, it was down to business. Varoufakis listed his objections to the Troika's proposals for what felt like the zillionth time: No, pensions can't be cut; no, value-added tax cannot be raised as Greece's creditors are demanding -- oh, and Greece would like debt relief. Rather than agreeing to cuts to the tune of €5 billion, Varoufakis asked for a new round of aid, which Schäuble's experts calculated at some €30 billion. "We have a responsibility to Europe,Wolfgang," he told his host.

For his part, Schäuble listened patiently. But he essentially has no desire left to talk to Varoufakis. He's told his people that he feels too old to keep flogging the same dead horses. Moreover, Varoufakis no longer has much say in Athens now that Prime Minister Alexis Tsipras has begun negotiating with creditors himself.

There is nothing Schäuble hates more than being superfluous to discussions. So he told Varoufakis that he had no mandate to negotiate, nor did the chancellor. The Greeks could only talk to the Troika, he stressed, and a political decision could only be made if the Troika accepts the Greek proposals.

However, as far as Schäuble can tell, the Greeks show no signs of progress -- at least not to the extent he deems necessary. He believes that the Greek rescue only makes sense if there is a realistic chance that the country can get back on its feet. Schäuble is eager to rescue the euro, but not to rescue a country that has opted to live at the expense of others and thereby to jeopardize the currency.

Nor will he allow himself to be blackmailed, and in his eyes, that's exactly what Varoufakis' tireless reiteration of Germany's responsibility for keeping the EU together amounts to. After his meeting with Schäuble, Varoufakis gave a talk at the French Cathedral in the heart of Berlin, and called upon Merkel to make what he termed a "speech of hope" to the Greek people. To Schäuble's ears, the appeal sounded suspiciously like a call to pay up, already!

Good Cop, Bad Cop

Officially, the differences between Schäuble and Merkel are explained away as a reflection of their respective tasks. It's Schäuble's job to hold the purse strings and Merkel's to keep an eye on what's happening on the international stage. Will Putin be getting a foot in the door if the euro zone cuts the rope on Greece? Will the country turn into a failed state in the middle of Europe if it no longer has the euro?

This isn't just a matter of good cop, bad cop. Unlike Merkel, Schäuble doesn't need to worry about looking as though he doesn't care enough about Europe. He wrote the book on the EU, penning papers on how to intensify the union when Merkel was still only a freshly-minted member of the cabinet. She, by contrast, has often been confronted by accusations that her EU policy is austerity-driven and nothing else. In terms of Europe, she lacks Schäuble's street cred.

Within the ranks of the CDU, it's often been said that Merkel is squandering Helmut Kohl's legacy. But this is somewhat unfair, given that it was Kohl's often mawkish brand of politics -- that often neglected to do the math - that allowed the euro's built-in flaws. Merkel, on the other hand, turned European policy back into a national issue. She herself never harbored dreams of a European federation.

So far, Merkel has never been overly bothered about going down in the history books. But if she does end up hounding Greece out of the euro, the development will certainly be more than a footnote. Which is one possible reason for her hesitancy. She, not Schäuble, will be the one who has to deal with the inevitable criticism and attacks.

A Sinister Agenda?

That's why she's so annoyed with Schäuble. And he is suspected of having more sinister motives. Could he be out to destroy Kohl's legacy because he has been denied the opportunity to build on it himself? It's a stretch, to be sure, but the fact that many in the CDU are thinking in such Shakespearean terms suggests that they are keeping a close eye on Schäuble.

If he wanted to, Schäuble could easily drum up support for a rebellion against Merkel. In February, when the Bundestag voted to extend financial aid to Greece, over 100 members of parliament stressed it was for the last time -- and only voted in favor of the extension because Schäuble had made his position on Greece clear. Were he to give it the thumbs down, Merkel will have a tough time persuading her party otherwise.

A recent meeting of the CDU parliamentary faction illustrated the extent to which parliament is on Schäuble's side. The session would normally begin with the finance minister giving a brief summary of the state of negotiations with Athens, but this time he merely told his listeners that he had nothing to report. "The situation is the same as it was two weeks ago," he said. "There's been no change."

A wave of mirth went through the room, with parliamentarians laughing in agreement. They knew exactly what he meant: He had lost faith that the Greeks would find a sensible solution. But first and foremost, he was implying that Merkel's involvement had failed to move things along. Schäuble knows full well that the chancellor is not at liberty to bail out anyone as she sees fit. She has to take the IMF into consideration, as well as her counterparts in Germany's partner countries -- some of whom make Schäuble look like he's positively soft on Greece.

Merkel could see the effect of Schäuble's comment and chose not to respond with her own version of events. But she can only hope that he refrains from starting a rebellion. She knows how stubborn he is, but ultimately, he has always ended up toeing the line. He owes his longevity to his resilience. He put up with forever being Kohl's crown prince, and he put up with Merkel passing him over and appointing Horst Köhler president. The expectation in Merkel's circles is that he will now put up with her decision on Greece -- reluctantly, perhaps, but he will be loyal nonetheless.

There is much to back up this theory. "The finance minister needs to accept that the chancellor might not always agree with him," he said in the fall of 2009, shortly after he assumed office. But now that he will be turning 73 this September, he might no longer feel he needs to be as agreeable. Being obstinate, after all, is the prerogative of the elderly.

Related SPIEGEL ONLINE links:

© SPIEGEL ONLINE 2015
All Rights Reserved
Reproduction only allowed with the permission of SPIEGELnet GmbH

Posted by NJ원시

댓글을 달아 주세요

정책비교/국제정치2015. 6. 28. 13:23


치프라스 '국민투표' 연설문
"그리스의 주권과 존엄성을 위해"
    2015년 06월 27일 04:23 PM

.


세계 정치, 경제의 주요 이슈가 되고 있는 그리스의 경제위기와 구제금융 협상의 막바지 국면에서 그리스 시리자 정부의 치프라스 총리는 7월 5일 국민투표 실시를 발표했다. 이에 레디앙은 치프라스 총리의 국민투표 발표 연설문을 번역하여 게재한다. 번역은 원시님이 맡았다.


이 번역에서는 ‘제도’라는 용어 대신 ‘트로이카’라는 용어를 사용했다. 트로이카(Troika: 유럽중앙은행, 유럽연합, 국제통화기금 IMF)라는 단어가 연설문에 등장하지 않고, 그 대신 ‘제도들(기구: institutions)’이 등장하는데, 과거에 일반적으로 사용되었던 트로이카 단어를 사용했음을 알린다. 영어로 번역된 ‘제도/기구들’은 트로이카와 동일한 의미이다. <편집자>
————————–

친애하는 벗, 그리스 국민 여러분

지난 1월 25일 총선에서 국민 여러분은 우리 시리자에게 정치적 권한을 주셨습니다. 그 시리자 공약과 권한을 실천하기 위해, 지난 6개월 동안 그리스 (시리자) 정부는, 우리 역사상 유례가 없었던 경제적 궁핍 상황 속에서 지금까지 사투를 벌여오고 있습니다.

우리 파트너들(트로이카: 유럽중앙은행, 유럽연합, 국제통화기금 IMF)과의 협상에서 시리자 정부가 국민들로부터 위임받은 권한은, 다름 아닌 긴축 통치를 종식시키고, 행복과 사회정의가 그리스에 다시 살아 숨 쉬게 하는 것입니다.

또한 국민들이 시리자 정부에 부여한 정치적 권한은 민주주의와 유럽인들의 공동체적 통치를 존중하고, 마침내 유럽의 위기를 극복하는 지속가능한 합의를 목표로 하는 것입니다.

트로이카와 협상 시, 그들은 전임 정부인 사회당(PASOK)-신민주당(ND) 연립정부와 체결했던 바로 그 “2010 메모랜덤: 그리스 경제 구조조정 프로그램”을 우리 시리자 정부가 수용할 것을 강요했습니다. 그런데 지난 1월 25일 총선 결과에서 우리 그리스 국민은 그 “2010 메모랜덤”을 이미 거부한 바 있습니다.

협상 과정에서 우리 시리자 정부는 한 순간도 트로이카의 요구에 굴종해 본 적이 없습니다. 왜냐하면 그것은 바로 국민 여러분에 대한 배신이기 때문입니다.

지난 5개월의 지난한 협상 후에, 협상 당사자인 트로이카는 엊그제 유로존 재무장관 회의인 유로그룹에서 그리스 민주주의와 국민들에게 최후통첩을 발표했습니다.

그 최후통합은 유럽의 기본 원칙들과 가치들, 유럽 공동체라는 프로젝트의 가치들과는 정면으로 부딪히는 것입니다.

채권자들의 요구사항은 다름 아닌 그리스 정부가 그리스 국민들에게 지속 불가능한 부담을 더 많이 떠안게 만들라는 것입니다. 하지만 이렇게 되면 그리스 경제와 사회의 회복 속도는 더 더디게 될 것입니다. 채권자 트로이카가 제시한 제안은 그리스 앞날을 더욱더 불확실하게 만들 것이고 사회적 불평등을 더욱더 크게 만들 것입니다.

트로이카 (유럽중앙은행, 유럽연합, 국제통화기금 IMF)의 요구사항은 다음과 같습니다.

- 노동시장의 탈규제 가속
- 국민연금 삭감
- 공무원 임금 대폭 삭감
- 식음료, 관광업에 대한 부가가치세(VAT) 증세, 그리스 섬들에서 실시되는 세금 우대 정책 철폐

트로이카의 제안서는 유럽의 사회적 기본적 권리들을 침해하는 것입니다. 노동, 평등, 존엄성이라는 측면에서 볼 때, 그 제안의 목표는 협상 당사자 전체 모두에게 실행가능하고 호혜적인 동의가 아니라, 단지 그리스 전체에 대한 모욕일 뿐입니다.

채권자 트로이카의 제안은 가혹하고 징벌적인 긴축 노선을 취하고 있는 국제통화기금 (IMF)의 주장을 더욱더 강조하는 것입니다.

유럽의 주도적 사회 세력들은, 그 어느 때보다도, 유럽통합의 미래를 어둡게 만들고 여타 유럽 국가들에게 심대한 영향을 끼칠 수 있는 그리스 부채 위기를 종식시킬 태세를 시급히 갖춰야 합니다.


친애하는 그리스 국민 여러분,

그리스 민중들의 투쟁에 존경심을 표명하며, 민주주의와 그리스 주권을 잊지 않고 우리 가슴 속에 새겨야 하는 역사적 책임이 우리 어깨 위에 놓여 있습니다.

이는 우리나라의 미래를 책임지는 일입니다. 우리는 이러한 책임의식을 가지고 그리스 민중의 의지에 따라 채권단(트로이카)의 최후통첩에 대답할 차례입니다.

얼마 전 저는 정부 내각 회의 자리에서, 그리스 주권재민 원칙에 따라 국민투표를 제안했습니다. 그리고 제 국민투표 제안은 만장일치로 통과되었습니다.

유럽 채권단(트로이카)의 제안을 수용할 것인가 아니면 거부할 것인가를 묻는 국민투표 제안을 승인하기 위해서, 내일 그리스 의회는 본회의를 소집할 것입니다.

저는 이러한 국민투표 결정사항을 프랑스 대통령과 독일 총리, 유럽중앙은행장에게도 알렸습니다. 아울러 내일 저는 유럽연합 지도자들과 트로이카(유럽중앙은행, 유럽연합, IMF)와 연락을 취해, 구제금융 프로그램을 며칠간 더 연장해 줄 것을 공식적으로 요청할 것입니다. 이렇게 해야만 그리스인들이, 헌법과 유럽의 민주적 전통에 명시된 대로, 어떠한 외부 압력과 압박에 시달리지 않고 스스로 그리스 미래를 결정할 수 있을 것입니다.

친애하는 그리스 국민 여러분,

트로이카는 지금 가혹하고 수치심을 유발시키는 긴축 통치안을 우리들이 수용할 것을 요구하면서 협박성 최후통첩을 발표했습니다. 그 긴축안으로는 우리 그리스가 경제적으로 사회적으로도 자립할 전망도 가질 수 없습니다.

그래서 저는 주권자인 국민 여러분, 스스로 그리스 미래를 결정할 것을 요청합니다. 그리스 역사가 지금 이것을 우리에게 명령하고 있는 것입니다.

우리는 민주적으로 평정심을 잃지 않고 그러나 단호하게 이러한 가혹한 독재적 긴축통치에 맞서 싸워야 합니다.

민주주의의 요람인 그리스는 유럽과 세계 공동체를 향해 호소력 있는 강력한 민주적 대답을 내 놓아야 합니다.

저는 국민 여러분이 어떠한 결정을 하더라도 여러분의 민주적 선택을 존중할 것입니다.

제가 굳게 확신하는 것은 바로 이것입니다. 국민들의 선택이야말로 그리스 역사의 명예를 지키고 인간 존엄성의 메시지를 전 세계인들에게 전달할 것이라는 확신입니다.

이런 중차대한 시기에, 우리 모두가 기억해야 할 것은, 유럽은 유럽인이 같이 살고 있는 공동의 집이라는 것입니다.

유럽에는 집주인도, 손님도 따로 있을 수 없습니다. 그리스는 유럽의 한 가족의 일원으로 필수적인 한 부분이고 앞으로도 그럴 것입니다. 유럽 또한 그리스에게는 없어서는 안 될 필수불가결한 한 부분이고 앞으로도 그럴 것입니다. 그러나 민주주의 없이는 유럽은 정체성도 나침반도 없는 유럽일 것입니다.

저는 국민 여러분이 스스로 국민투표에 참여해 주실 것을 호소합니다.

우리를, 미래 세대를, 그리고 그리스 역사를 위해 !

그리스 주권과 그리스인의 존엄성을 위해 !




6월 27일, 아테네, 새벽 1시. 알렉시스 치프라스 (그리스 시리자 정부 총리)


.





참고1

영어 번역은 로이터에 실린 글과

스타티스 쿠벨라키스(Stathis Kouvelakis)가 번역해서 자기 페이스북에 올린 글을 참고했습니다.


참고 2: 트로이카 (Troika:유럽중앙은행, 유럽연합, 국제통화기금IMF)라는 단어는 연설문에등장하지 않고, 그 대신 ‘제도들(기구: institutions)’이 등장하는데, 과거에 써왔던 트로이카 단어를 사용했음을 알립니다. 영어로 번역된 ‘제도/기구들’은 트로이카와 동일한 의미입니다.


출처:

http://www.reuters.com/article/2015/06/27/us-eurozone-greece-tsipras-text-idUSKBN0P700T20150627




Posted by NJ원시

댓글을 달아 주세요

정책비교/국제정치2013. 3. 23. 19:33

좌파 입장에서 본, 그리스 위기출구(좌파연합 시리자 SYRIZA의 10대 프로그램들) 2012.06.14


그렇다면 그리스 위기 (국가 채무 위기), 그리고 트로이카 (유럽연합, 유럽중앙은행, IMF)와 그리스 정부 (주로 PASOK 기존 사민당 연립정부)가 채택한 '긴축정책'를 비판한 시리자 [좌파 연합]의 대안은 무엇인가? 

트로이카는 구제금융을 그리스 정부에 제공하면서 그 대신 최저임금 20% 삭감, 1만 5천명 공무원 해고, 연금 삭감 등 강력한 '긴축 정책'을 강요하고 있다. 이에 [좌파 연합]은 트로이카의 구제금융 자체를 반대하고 수용을 거부했다. 전통적인 의미에서 쁘띠 부르조아 (도시 영세 상인, 자영업자, 농민들), 몰락한 중산층, 그리고 노동 대중들이 이러한 [좌파 연합 SYRIZA]를 지지하고 나섰다. 

1997년 IMF 와 미국의 '긴축정책'을 굴욕적으로 수용하고, 신자유주의 이외에는 대안이 없다던 김대중-노무현 정부, 이명막 정부의 선택과는 다른 결정이 어떻게 해서 가능했는가? 트로이카의 긴축정책은 지난 5년간 그리스 경제를 보다 더 악화시키고, 2011년 3/4분기 그리스 GDP는 7.5% 감소하고 고용창출은 더욱더 악화되고, 특히 청년실업율은 50%를 넘어섰다. 긴축정책과 금융지원 (2차 구제금융, 1천 300억 US달러)은 그리스의 대안이 아니라는 것이다. 트로이카의 구제금융은 다시 은행가들과 거대 비지니스맨들의 손에 들어가고 노동자-중산층 복지와 그리스 경제발전에 기여하지 못한다는 결론을 얻은 것이다. 




(번역: 원시) 

* 자세한 경제적 대안은 다음 기회에 올리도록 해보겠음.

좌파 입장에서 본, 그리스 위기 출구 (SYRIZA의 10대 프로그램들) 

1. 그리스 사람들을 위기로부터 구제할 보호막 형성
-  모든 그리스 시민들에게 최저 소득 보장, 의료보험, 주거, 공공서비스 이용권을 제공.
- 부채 가계 구제책과 보호책 강구.
- (시장) 가격 통제조치들과 가격인하, 부가가치세 인하, 생필품 부가가치세 폐지.

2. 채무 부담 처리 방식

그리스 국가 채무는 단적으로 말해서 계급관계의 산물이고, 그 실체적인 진실을 들여다 봤을때 그것은 비인간적이다. 
왜냐하면 그리스 국가채무의 원인들은 1) 부자들의 납세 회피 2) 공공 기금의 횡령 3) 과도한 군사비 지출에서 비롯되었기 때문이다.

그래서 우리는 다음과 같은 대책을 즉시 실시할 것을 요구한다.
채무 원금 및 이자 지불을 유예한다. (모라토리움 선언 * 채무불이행과 다름)
채무 청산 협상을 실시하되, 사회보험 기금은 보전하고 소액 예금자들은 보호하는 조건으로 한다. 이를 실현하기 위해서 감사통제나 지불 연장과 같은 강구할 수 있는 모든 수단들을 동원한다.

- 경제 발전과 고용 창출을 위해서 잔여 채무를 규제한다.
- 유럽 국가들의 채무에 대해서 유럽 자체의 규제가 필요하다.
- 유럽 중앙 은행 역할에 대한 급진적 변화가 필요하다.
 - 투기 목적의 은행 상품들 발행 금지.
- 전유럽에 걸쳐서 부유세, 금융 거래세, 사업 소득세를 부가한다.


3. 소득 재분배 실시, 부유세 실시, 불필요한 지출 방지

- 세금 징수 구조의 재편과 공고화
- 100만 유로 달러 이상, 대규모 사업소득 개인/기업들에 대한 세금 부과
법인세 뿐만 아니라, 법인세 과세 이후 개인 주주들에게 배당된 이윤에 대한 과세율을 점진적으로 45%까지 인상한다. (*반론자들은 이중과세라고 반대함)
- 금융 거래세 실시
- 사치재 소비에 대한 특별소비세 도입
- 선박 소유자들과 그리스 정교 교회에 대한 면세 폐지
- 은행과 무역 거래 비밀유지 철폐. 탈세와 사회보험세 탈루 방지
- (세금 납세 회피 목적의) 역외 회사들 거래 금지
-  유럽 국가들의 기금들의 효율적인 운용, 2차 세계대전시 독일의 그리스 침략 보상비용 청구, 그리스 정부의 군사비 지출과 예산의 대폭적인 삭감을 통해서 새로운 재정 자원들을 창출해낸다.

4.  사회와 환경의 생산적인 재구성

은행들을 국유화시키거나 사회화한다. 즉 은행들을 일종의 공공 은행 시스템으로 통합해서 전 사회적 통제나 노동자들의 통제하에 운용되도록 한다. 이를 통해서 전 사회 구성원들의 삶의 발전이 성취될 수 있도록 한다.

-불공정하거나 부당한 은행의 재자본화는 즉각 중단되어야 한다.
- 지금까지 민영화된, 전략적인 중요성을 지닌 모든 공기업들의 국유화한다
-공기업들은 투명성 보장, 사회적 통제와 민주적 계획이라는 원칙들에 근거해서 운영되어야 한다.
- 공공재 제공을 위한 지원 실시
- 소위 '사회 영역(*비영리/비-정부 단체 등과 같은 사회영역)' 에서 중소기업들과 협동 (코업 Co-op)회사들에 대한 지원과 공고화 (강화 방안)
- 에너지 생산, 제조업, 관광산업, 농업 발달을 보다 생태친화적인 방향으로 변화시킨다.
- 이러한 개혁 방향은 영양 풍부함과 사회적 필요 충족을 가장 우선시할 것이다.
- 과학적 조사와 생산적 전문화의 발전 필요

5. 적정 수준의 임금과 사회 보험을 보장하는 안정적인 고용 보장
- 굴욕적인 수준으로 임금저하되고 노동권리의 지속적인 훼손으로 말미암아 투자, 발전, 고용 등이 오히려 악화되고 있다.

이를 타개하기 위해서 우리는 다음과 같은 사항을 요구한다.
-소득 및 노동권이 보장된 고용, 그리고 사회보험 혜택을 받는 고용 창출
-최저임금의 즉각적인 재법률화, 3년 이내 실질 임금의 재법률화
-단체교섭의 즉각적인 재법률화
-고용안정을 보장할 강력한 통제기구 형성
-체계적인 해고 방지책, 그리고 노동관계(제도,계약,법률,노조 등)의 탈규제에 대한 체계적인 억제책 마련

6. 민주주의의 심화: 모든 시민들을 위한 민주적인 정치-사회적 권리 확장

-그리스의 민주주의가 축소되고 있다. 점차적으로 권위적인 경찰국가로 변질되고 있다. 따라서 우리는 다음과 같은 사항들을 주장한다.

-인민주권의 복원과 정치영역에서 의회 권력의 업그레이드. 이를 위해서
1) (의회에서) 비례대표 제도의 창출
2) 권력 분립
3) 국회의원 면책 특권 폐지
4) 국회의원의 경제적 특권 폐지
5)아테네 중심의 중앙권력을 분산시켜, 건전한 지방 정부 재정과 자원과 확장된 사법권을 가진 명실상부한 지방정부를 창출한다.
6)전 사회에 걸쳐 노동자들의 직접적인 통제와 사회적 통제 하에서 직접 민주주의원리가 작동되고 자주적인 제도들이 운용되도록 한다.
7)정치와 경제 영역에서 부패 추방
8) 민주적 정치적 권리, 노동조합 권리의 실질적인 증진
9) 가족 생활, 고용, 공공 행정부에서 여성과 청년의 권리 신장

-이민법 개정

난민 (보호) 신청 과정을 신속하게 처리한다
더블린II 규정(*유럽연합 난민/망명 관련 규약) 을 폐지하고,이민자들에게 여행권리 보장
이민자들에게도 국내인과 동일한 권리 부여 및 사회적 통합

-현행 공무원들을 적극적으로 행정에 참여시키면서 동시에 행정과 공무의 민주적 개혁 시도
-해안 경비대와 경찰의 탈-무장화와 민주화. 특공대 해체

7. 강한 복지국가의 복원

(유럽연합 EU, 유럽중앙은행 ECB, 국제통화기금 IMF 를 지칭하는 트로이카)와의 협약 하에서 반-사회보험법, 사회 서비스 중단, 사회복지비의 대폭 삭감으로 인해서 그리스에서 사회적 부정의와 불공정이 만연해 있다.

이를 타개하기 위해서 다음과 같은 조치들이 필요하다

1) 연금 제도의 즉각적인 구제: 연금은 피-고용자, 고용인, 정부 3주체가 분담하고 점차적으로 이것들을 하나의 보편적인 공공사회 보험 제도로 통합 운영한다.
2) 실업 보험의 경우, 임금보전율이 원래 임금의 80%에 이르도록 한다. 실업보험의 100% 적용을 목표로 한다. 
3)최저 소득 보장 제도 도입 
4) 사회적 취약계층과 빈곤층을 위한 포괄적이고 종합적인 사회복지 제도 도입

8. 건강은 공공재이고 사회적 권리이다.
- 보건의료 서비스는 무상으로 지원되어야 하고, 그 재정은 공중 보건 제도를 통해서 확보될 것이다.

이를 위해 다음과 조치들이 취해져야 한다.

-병원 기능 향상 및 지원. 사회 보험 제도의 건강 인프라 향상. 
- 제 1차 진료의 통합체계를 확충발전
-보건의료 종사자와 장비 확충, 이를 위해 보건의료 종사들의 해고 중지. 
-그리스에 거주하는 모든 사람들이 의료 진료를 무상으로 받을 수 있게 한다.
- 저소득 연금 생활자, 실업자, 학생, 만성병으로 고생하는 사람들을 위해서 무상 건강 검진과 약품 제공.

9. 트로이카와의 협약 하에서 실시되는 긴축정책에 반대해, 공공 교육,연구조사,문화, 스포츠의 보호

-교육 정책과 관련해서 다음과 같은 사항들을 요구한다.
- 보편교육, 공공교육, 무상교육의 강화 및 공고화: 이를 실현하기 위한 교사,교육종사자, 교육 인프라를 즉시 확보한다.

- 14학년 통합 교육의 의무화
- ( 교육부  장관 ) 아나 디아만토포우로우 법 폐지 (대학입학 관련 법) 
- 대학의 자치운영권 보장
- (자본이나 경영논리가 아닌) 대학의 학문 연구 기능과 공공성 보장

10. 평화 증진에 복무하는 자주적인 외교 정책 수립

-미국과 유럽연합의 몇몇 강국들의 정치적 욕망에 그리스 외교정책을 굴복시킴에 따라, 그리스의 자주, 평화와 안전은 악화되고 위험에 빠졌다.

따라서 우리는 다음과 같이 제안한다.
-다자간 평화 추구 외교 정책 수립
NATO로부터 탈퇴. 그리스 영토에서 외국군대 기지 철수
-이스라엘과의 군사 협조 종식
-사이프러스 시민들의  사이프러스 섬의 통일 노력 지원 (터어키계와 그리스계 갈등 해소) 
- 더 나아가서 국제법과 평화적인 분쟁해소 원칙들에 의거해서, 우리는 그리스-터어키 관계를 개선할 것이고, FYROM(전 유고 메케도니아 공화국의 줄임말 * FYROM 인접 그리스인들은 메케도니아라는 명칭을 전 유고 메케도니아 공화국에서 사용하는 것을 반대하고 있음) 의 공식 명칭을 둘러싼 그리스와 메케도니아 간의 갈등을 해결하고, 그리스의 배타적 경제 권역을 구체화할 것이다.
- 현재 집권세력의 경제적 사회적 체제는 실패했고, 우리는 그것을 전복시켜야 한다.


 

(그리스가 당면한 문제는 국가채무 위기, 유로존 탈퇴 뿐만 아니라, 군사-지정학적 갈등 및 사회통합 문제 역시 중요한 현안이다. 마케도니아와의 갈등, 사이프러스 섬 내부 갈등해소 및 통일, NATO 탈퇴 및 평화 정착등 )
 

글로벌 자본주의 체제를 뒤흔들어놓고 경제적 위기는 환상들을 산산조각냈다. 이제 점점더 많은 사람들이 자본주의적 투기는 현대 사회에서 비인간적인 조직 원리라는 것을 깨달아가고 있다. 민간 상업은행들은 은행가들의 이익만을 추구할 뿐이고 나머지 사람들에게는 손해를 끼친다는 것도 널리 알려지고 있다. 거대 기업과 은행가들은 그리스인들의 보건의료, 교육, 연금을 희생양으로 삼고 수십억 유로 달러를 챙기고 있다.

현재 그리스 위기를 타개하기 위해서는 단호한 조치가 필요하다. 이제 이러한 위기를 불러일으킨 장본인들이 다시 위기를 가속화시키지 못하도록 만들어야 한다. 이를 위해 우리는 (그리스) 부의 생산과 분배 방식을 새롭게 수립하고 승인받아서 특정인들이 아니라 전 그리스인들을 포함시키는 신 사회-경제 모델을 수립하고자 한다. 

거대한 자본주의적 소유/재산은 이제 공공자산으로 되어야 하고, 생태적이고 사회적 원리들에 따라 민주적으로 운용되어야 한다. 우리의 전략적 목표는 민주주의 원리를 지키는 사회주의이다. (민주주의와 함께하는 사회주의이다) 이 말의 의미는 (그리스 정치에서) 의사 결정 과정에 모든 그리스 사람들이 참여한다는 뜻이다.

우리는 미래를 바꾸고 있는 과정에 있다. 우리는 그들을(*구 지배세력들) 과거로 밀어버리고 있다.우리가 승리하기 위해서는 좌파들의 통일을 이뤄내고 새로운 좌파연맹을 창출해야 한다. 이러한 시도에서 우리의 힘의 원천은 일하는 사람들의 투쟁, 창조적 노력과 격려를 포함한 민중연합 (인민연맹: 시민동맹)이다. 이것들은 우리가 자치 행정의 미래와 그 삶을 만들어 나가는데 필수적이다.

이제 의결권 (투표권)은 사람들의 손에 달려있다. 이제 그리스인들이 권력을 가지고 있는 것이다. [인민 권력]

6월 17일 총선에서 그리스 민중들은 트로이카의 체제(긴축 체제)에 반대해야 하고 반대할 수 있다. 이제는 미래를 위한 희망과 낙관주의의 새로운 페이지를 열어 젖혀야 한다.

그리스와 유럽을 위해서, 이제 해법은 '좌파와 더불어'이다 !

원시

http://www.newjinbo.org/xe/4372117





Posted by NJ원시

댓글을 달아 주세요

정책비교/국제정치2013. 3. 23. 19:31


그리스 [좌파 연합] 총선에서 1당 가능성은?[좌파연합] 성장 이유

 2012.06.14 


지금 전 세계의 정치뉴스의 촛점은 서울 인구 정도 규모의 그리스 (총 인구 1천 410만) 제 2차 총선이 열리는 6월 17일로 이동하고 있다.  유럽연합의 구제금융을 수용하자는 우파를 대표하는 '신 민주주의' 당과 긴축정책을 강요하는 구제금융을 반대하자는 여론을 대표하는 (급진) 좌파 연합 (SYRIZA)이 1~2위를 다투고 있다. 


한국 언론들과 강만수 등은 그리스가 유로존을 탈퇴할 경우, 2008년 금융공황 시기보다 더 큰 혼란을 가져올 것이라고 예상하고 있듯이, 이번 그리스 총선 결과는 유로존, 유럽통화연맹(EMU), 더 나아가서는 유럽연합 및 국제정치 경제에 미치는 영향을 막대할 것이다. * 최근 좌파연합(SYRIZA)의 치프라스 대표는 당 정책은 유로존에 잔류하면서, 금융구제는 거부하고, 유럽연합, IMF, 유럽중앙은행과 다시 재협상하겠다고 발표했다. =>http://www.newleftproject.org/index.php/site/article_comments/syrizas_rise


그리스 경제규모 GDP는 유럽연합의 2%에 불과한데도 왜 이렇게 전 유럽국가들과 세계의 뉴스의 촛점이 되었는가? 


그리고 2004년에 창당한 [급진좌파 연합 SYRIZA 씨리자]는 2004년 3.3% (의석 6석), 2007년 총선 5% (13석), 2012년 5월 총선에서 (16.8%) 52석으로, 우파 정당인 신민주주의 (18.85%: 108석) 당에 이어 제 2당으로 급부상했다. 2007년 당시 33세의 알렉시스 치프라스를 당 대표로 선출하고 5년만에 이룬 정치적 대약진의 배경은 무엇인가? 


한국 뿐만 아니라, 전 세계 다른 좌파들도 그리스 좌파연합 SYRIZA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신좌파 프로젝트의 알렉스 도헤르티와 아테네 대학 정치학과 교수인 미칼리스 스포르달라키스와의 대담을 소개한다. 


출처: http://www.newleftproject.org/index.php/site/article_comments/syrizas_rise (번역: 원시) 

대화 날짜: 2012년 5월 26일 

질문자: 알렉스 도헤르티(Alex Doherty 신좌파 프로젝트 New Left Project) 

답변자: 미칼리스 스포르달라키스(Michalis Spourdalakis 아테네 대학 정치학과 교수)


질문: 그리스 좌파연합 (SYRIZA)의 성공은 유권자들의 '항의표' 덕분 아니냐? SYRIZA의 성공은 그리스 주류정당에 대한 유권자들의 일시적인 반대와 반감 덕분에 이뤄진 것이지, 그들이 SYRIZA의 정치-경제 정책들에 동의하는 것은 아니다. 이렇게 주장하는 사람들이 있다. 어떻게 생각하는가? 


답변: SYRIZA의 총선에서 성공은 그리스인들의 긴축정책과 안정화 협약에 대한 반대와 분노 때문에 가능했다. 총선에서 이러한 '반대 표'야말로 SYRIZA성공의  결정적인 요소였다. 하지만 총선에서 유권자들에게 여러가지 새 정당들과 정치세력들에 대한 선택지가 있었기 때문에, SYRIZA에 대한 유권자들의 지지가 단순히 '반대 표'의 집합이라고만 하기는 힘들다. 

그리스 좌파연합 개략적 설명:


SYRIZA 급진 좌파 정치 연맹 (좌파 연대)는 2004년 발족 및 창당

11개의 좌파정당들과 단체들로 구성되어있고, 이들 중 좌파연맹(시나스피스모스 Synaspismos)와 생태-사회운동(SYN)가 85%를 구성:

정치적 성향: 사회-중도파 (사회적 중도파)

체제순응적인 노총과도 또 불안정/비정규직 노동자들과도 연대

시민운동 결합

유럽 포럼 및 세계 사회포럼 참여

씨리자SYRIZA(좌파연대:그리스 좌파연대)의 그리스 재정위기 인식:

단지 민족주의적 관점에서가 아니라, 혹은 그리스 정치 경제의 결함에서 비롯된 것이 아니라, 이번 위기는 전 지구적 자본주의 위기의 산물이고, 특히 이 위기가 유럽연합과 유로존에서 보다더 명료하게 표현된 것이 바로 그리스 채무위기라는 것이다.


1) 이번 트로이카 (유럽연합 EU, 유럽중앙은행 ECB, 국제통화기금 IMF)와 그리스 연립정부의 '긴축정책' 협약은 노동자들과 전통적인 의미에서 쁘디 부르조아(도시 영세 상인, 자영업자,  농민 계층 등)의  이해관계들과는 대립된다고 파악.

  

2)그리스 좌파연대 SYRIZA의 정책방향은 그리스 경제발달 모델의 재구성, 은행의 사회적 통제 강화, 노동자, 실업자, 빈곤층의 사회적 보호책 마련


따라서 이번 SYRIZA의 총선에서 성공은 단순한 대중적 분노의 결과가 아니라, 대중들의 이해관계들과 그리스 좌파연대의 정책들이 서로 보다 더 가까워지고 있다는 것을 의미한다.



(총선을 나흘 앞두고 급진좌파연합 대표 알렉시스 치프라스가 연설을 하고 있다) 



질문: 보통 흔히들 그리스의 유로존 탈퇴는 그리스 경제를 나락으로 빠뜨릴 것이라고들 한다. 하지만 좌파들 가운데서는 아르헨티나의 사례들을 들면서, 아르헨티나가 금융공황시 채무불이행 (디폴트) 선언을 한 후에 오히려 경제회복이 더 빠르게 진행된 것을 지적하고 있다. 그리스의 상황에서는 어떤 시나리오가 더 현실적인가?


답변:  재정 및 통화 정책은 단지 기술적인 것만은 아니다. 물론 기술적인 기법도 중요하지만, 재정 및 통화 정책은 본질적으로 사회적이고 정치적이다. 따라서 어떤 기술적인 조언들이 가장 중요하게 고려해야 하는 것은 정치적 사회적인 권력 균형이다. 이전 그리스 정부의 선택과 정책들의 오류가 바로 이러한 정치적 권력의 균형을 맞추지 못했다는데 있다. 아르헨티나와 그리스 상황은 서로 다르다. 


그리스 경제는 아르헨티나 경제보다 잠재력이 더 적고, 특히 그리스 사회적 조건, 특히 사회권력의 균형은 라틴 아메리카의 경로를 따를 것 같지 않다. 그리스 좌파들이 일방적으로 채무불이행을 선언해버린다면  엄청난 반발을 불러일으킬 것이다.


남미 아르헨티나보다는 그리스 경제 위기는 다른 유로존 국가들의 문제들과 유사하다. 지금까지 그리스에서 시행된 유로달러와 긴축정책들의 근본적인 결함들이 노출되었기 때문에, 급진적인 대안은 그리스 민중들이 그리스 정부와 트로이카 사이의 '안정 협약(각서)'을 취소하는 것이다. 많은 주류 경제 논평가들이나  정치가들이 주장하듯이 만약 그리스가 유로존에서 탈퇴한다면 세계경제에 미치는 영향이 막대할 것이기 때문에, 그리스 좌파 정부는 유로존 문제를 두고 새롭게 다시 협약을 맺어야 할 것이다. 


이러한 전략이 성공하기 위한 전제조건들은 1) 유로존 국가들과의 새로운 협약을 관료들만의 토론에 맡겨둬서는 안된다

2)  그리스의 유로존 잔류는 그리스인들의 '연대'의 토대 위에서 하나의 선택이지만, 우파나 근대화론자들이 주장하는듯이 '어떤 댓가를 치르더라도 유로존에 잔류해야한다'는 식은 아니어야 한다. 이러한 노선이 관철되도록 그리스 시민들을 설득해야 한다.

3) 공식적인 유럽연합 기구들 제도들 안과 바깥에 있는 정치적 좌파세력들을 하나로 모으는 운동을 펼쳐야 한다. 이러한 전략들을 써야만, 만약 좌파 노선이 관철되지 않고 좌절되었을 경우에, 민중들이  행동주체로 떨쳐 일어설 것이며 연대망을 통해서 채무불이행 (디폴트) 이후에 닥쳐올 고난들을 견뎌나갈 수 있을 것이다.


질문: 좌파연합 SYRIZA는 그리스가 유로존에 잔류하면서, 현재 트로이카가 제시하는 구제 방안은 거부하고 있다. 만약 SYRIZA가 이끄는 정부는 유로존에 잔류하면서 동시에 유럽 국가들(프랑스와 독일등)와 재협상을 어떻게 벌여나갈 것으로 예상하는가?


답변: SYRIZA의 제안은 트로이카의 구제금융 방안을 재협상하는 것이 아니라, 수용 거부이다.  


SYRIZA의 제안은 1) 그리스 경제가 성장 궤도를 밟을 때까지 채무 상환을 연기하는 것이다. (그리스는 지난 5년간 연속으로 경기침체로 인한 불황을 겪었고, 1인당 국민소득도 20%나 감소되었다) 이것은 지난 1953년 독일이 겪었던 경제계획과 유사하다.  


2) 그리스 은행들을 사회적으로 통제하고, 은행업무와 역할을 재조정함으로써 그리스 실물경제를 재구조화는데 경제발전에 기여할 수 있게 만들어야 한다.


3) 모든 반-노동자 법률을 폐지하고, 트로이카에 의해 강압된 긴축정책으로 인해서 발생한 모든 사회적 재앙들을 치유하는데 필요한 복지정책들을 복원시켜야 한다. 

(그리스 사회적 재앙 사례들: 30% 국민들이 빈곤선에 있거나 빈곤선 아래로 추락, 실업율 22%,  청년실업 51%)  


질문: 트로이카 구제금융 방안에 대한 SYRIZA의 입장 이외에, SYRIZA의 특징적인 정치적 입장들을 설명해달라. 어느 정도로 어떤 방식으로 SYRIZA는 그리스를 반-자본주의적 경로로 이끌어 나갈 것인가?


답변: SYRIZA의 가장 기본적인 정치 실천전략은 사회구성원들을 동원해 그들의 힘에 기초한다는데 있다. '권력을 빼앗긴 자들에게 권력을 !'이라는 정치 전략이다.


이러한 맥락에서 SYRIZA의 개혁은 급진적인데 그 이유는 핵심적으로는 사회 개혁과 노동 개혁을 움켜쥐면서 동시에 '필요를 충족시키는 사회'라는 비젼을 확립할 목표로 '아래로부터' 전략을 구현하고 있기 때문이다. 


그리스 맥락에서 SYRIZA 프로그램과 정치적 실천들의 가장 큰 특징은 정부주도 행정모델을 약화시키는 것이다. 왜냐하면 그리스 정부는 오랫동안 대중들, 사회구성원들, 일하는 사람들의 관심사와 요구들을 무시해버렸기 때문이다. 


이 정부주도 행정모델이 문제가 되는 이유는 지난 2년 동안 사회구성원들의 필요를 무시했을 뿐만 아니라 그들을 정부의 '적'으로 간주해버렸다는 데 있다.   SYRIZA의 정치 프로그램과 정치실천의 두드러진 특성은 사회 구성원들의 참여에 기초해 있다는데 있다. 


'권력을 빼앗긴 자들에게 권력을! ' 이라는 전략을 실현하고 있는 것이다.


질문: 왜 그리스 공산당은 SYRIZA와 공동행동하길 거부하는가?


답변: 오늘날 그리스 공산당은 공산당의 희귀종이다. (* 보통 찾기 힘든 독특한 공산당이다) 

그리스 공산당의 입장은 포르투갈 공산당과 유사한 편이다. 물론 포르투갈 공산당은 그리스 공산당에 비해서 덜 교조적이고,  제 3 인터내셔널과 소련 체제의 영광스런 과거에 대한 낭만적인 향수를 덜 만끽하는 편이다. 지난 몇 년간 그리스 공산당의 대중적 조직활동은 주로 당의 통제를 철저히 받는 학생, 노동, 지역 운동에서 전선 조직체 형식을 띠었다. 그리스 공산당 입장은 그리스는 유럽연합에서 탈퇴해야하고, EU 잔류를 찬성하는 자는 모두다 친-자본주의적 이라는  분석에 기초해 있었다.


이러한 입장을 견지하면서 그리스 공산당은 아주 선택적으로 투쟁들에 참여했는데, 주로 공산당이 주도권을 행사하거나 당원 확충을 할 수 있는 투쟁들에 참가했다.

그런데 이러한 공산당의 전략은 국가행정 권력에 영향력을 행사하거나 그 권력을 잡을 수 있는   정치조직으로서 정당이 아니라, 당을 단순한 압력 단체 정도로 축소시키는 것 같다.


지난 2010년 지방 선거에서  상당히 많은 도시들에서 그리스 공산당이 행정적인 책임 (수권 책임)을 떠맡을 기회들이 있었는데도 이를 하나의 가능성으로 상정하지 않은 듯 했다. 이런 것들을 고려했을 때, 2012년 5월 총선 전후로 보여준 그리스 공산당의 분파주의는 전혀 놀랍지 않다. 


그러나 5월 총선 결과를 보고, 그리스 공산당 평당원들이 당 지도부가 좌파 공동 연립정부에 참여하지 않는 것을 비판하기 시작했고, 공산당 리더쉽을 문제삼기 시작했다. ( 2009년 총선에서  4.6%를 획득한 SYRIZA가  2012년 5월 총선에서 16.8%를 획득해 52석의 국회의원을 배출했다)  총선 이후 여론조사에서도 그리스 공산당 지지율은 30% 정도 하락세를 보였다. 이를 고려해보면 이번 6월 2차 총선에서 그리스 공산당의 성적은 어느정도 예상해볼 수 있다. 


질문: 지난 5월 총선에서 극우-파시스트 정당 '황금 여명 Golden Dawn'당 (6.97% 득표율에 21석  차지)의 약진이 있었다. 이 당의 역사적 배경과 정치 노선을 말해달라. 그리스 민주주의를 어느 정도로 위협할 수 있는 당인가? 


Posted by NJ원시

댓글을 달아 주세요

정치경제2012. 6. 14. 20:14

그렇다면 그리스 위기 (국가 채무 위기), 그리고 트로이카 (유럽연합, 유럽중앙은행, IMF)와 그리스 정부 (주로 PASOK 기존 사민당 연립정부)가 채택한 '긴축정책'를 비판한 씨리자 [좌파 연합]의 대안은 무엇인가? 

트로이카는 구제금융을 그리스 정부에 제공하면서 그 대신 최저임금 20% 삭감, 1만 5천명 공무원 해고, 연금 삭감 등 강력한 '긴축 정책'을 강요하고 있다. 이에 [좌파 연합]은 트로이카의 구제금융 자체를 반대하고 수용을 거부했다. 전통적인 의미에서 쁘띠 부르조아 (도시 영세 상인, 자영업자, 농민들), 몰락한 중산층, 그리고 노동 대중들이 이러한 [좌파 연합 SYRIZA]를 지지하고 나섰다. 

1997년 IMF 와 미국의 '긴축정책'을 굴욕적으로 수용하고, 신자유주의 이외에는 대안이 없다던 김대중-노무현 정부, 이명막 정부의 선택과는 다른 결정이 어떻게 해서 가능했는가? 트로이카의 긴축정책은 지난 5년간 그리스 경제를 보다 더 악화시키고, 2011년 3/4분기 그리스 GDP는 7.5% 감소하고 고용창출은 더욱더 악화되고, 특히 청년실업율은 50%를 넘어섰다. 긴축정책과 금융지원 (2차 구제금융, 1천 300억 US달러)은 그리스의 대안이 아니라는 것이다. 트로이카의 구제금융은 다시 은행가들과 거대 비지니스맨들의 손에 들어가고 노동자-중산층 복지와 그리스 경제발전에 기여하지 못한다는 결론을 얻은 것이다. 



좌파 입장에서 본, 그리스 위기 출구 (SYRIZA의 10대 프로그램들) 

1. 그리스 사람들을 위기로부터 구제할 보호막 형성
-  모든 그리스 시민들에게 최저 소득 보장, 의료보험, 주거, 공공서비스 이용권을 제공.
- 부채 가계 구제책과 보호책 강구.
- (시장) 가격 통제조치들과 가격인하, 부가가치세 인하, 생필품 부가가치세 폐지.

2. 채무 부담 처리 방식

그리스 국가 채무는 단적으로 말해서 계급관계의 산물이고, 그 실체적인 진실을 들여다 봤을때 그것은 비인간적이다. 
왜냐하면 그리스 국가채무의 원인들은 1) 부자들의 납세 회피 2) 공공 기금의 횡령 3) 과도한 군사비 지출에서 비롯되었기 때문이다.

그래서 우리는 다음과 같은 대책을 즉시 실시할 것을 요구한다.
채무 원금 및 이자 지불을 유예한다. (모라토리움 선언 * 채무불이행과 다름)
채무 청산 협상을 실시하되, 사회보험 기금은 보전하고 소액 예금자들은 보호하는 조건으로 한다. 이를 실현하기 위해서 감사통제나 지불 연장과 같은 강구할 수 있는 모든 수단들을 동원한다.

- 경제 발전과 고용 창출을 위해서 잔여 채무를 규제한다.
- 유럽 국가들의 채무에 대해서 유럽 자체의 규제가 필요하다.
- 유럽 중앙 은행 역할에 대한 급진적 변화가 필요하다.
 - 투기 목적의 은행 상품들 발행 금지.
- 전유럽에 걸쳐서 부유세, 금융 거래세, 사업 소득세를 부가한다.


3. 소득 재분배 실시, 부유세 실시, 불필요한 지출 방지
- 세금 징수 구조의 재편과 공고화
- 100만 유로 달러 이상, 대규모 사업소득 개인/기업들에 대한 세금 부과
법인세 뿐만 아니라, 법인세 과세 이후 개인 주주들에게 배당된 이윤에 대한 과세율을 점진적으로 45%까지 인상한다. (*반론자들은 이중과세라고 반대함)
- 금융 거래세 실시
- 사치재 소비에 대한 특별소비세 도입
- 선박 소유자들과 그리스 정교 교회에 대한 면세 폐지
- 은행과 무역 거래 비밀유지 철폐. 탈세와 사회보험세 탈루 방지
- (세금 납세 회피 목적의) 역외 회사들 거래 금지

유럽 국가들의 기금들의 효율적인 운용, 2차 세계대전시 독일의 그리스 침략 보상비용 청구, 그리스 정부의 군사비 지출과 예산의 대폭적인 삭감을 통해서 새로운 재정 자원들을 창출해낸다.

4.  사회와 환경의 생산적인 재구성

은행들을 국유화시키거나 사회화한다. 즉 은행들을 일종의 공공 은행 시스템으로 통합해서 전 사회적 통제나 노동자들의 통제하에 운용되도록 한다. 이를 통해서 전 사회 구성원들의 삶의 발전이 성취될 수 있도록 한다.

-불공정하거나 부당한 은행의 재자본화는 즉각 중단되어야 한다.
- 지금까지 민영화된, 전략적인 중요성을 지닌 모든 공기업들의 국유화한다
-공기업들은 투명성 보장, 사회적 통제와 민주적 계획이라는 원칙들에 근거해서 운영되어야 한다.
- 공공재 제공을 위한 지원 실시
- 소위 '사회 영역(*비영리/비-정부 단체 등과 같은 사회영역)' 에서 중소기업들과 협동 (코업 Co-op)회사들에 대한 지원과 공고화 (강화 방안)
- 에너지 생산, 제조업, 관광산업, 농업 발달을 보다 생태친화적인 방향으로 변화시킨다.
- 이러한 개혁 방향은 영양 풍부함과 사회적 필요 충족을 가장 우선시할 것이다.
- 과학적 조사와 생산적 전문화의 발전 필요

5. 적정 수준의 임금과 사회 보험을 보장하는 안정적인 고용 보장
- 굴욕적인 수준으로 임금저하되고 노동권리의 지속적인 훼손으로 말미암아 투자, 발전, 고용 등이 오히려 악화되고 있다.

이를 타개하기 위해서 우리는 다음과 같은 사항을 요구한다.
-소득 및 노동권이 보장된 고용, 그리고 사회보험 혜택을 받는 고용 창출
-최저임금의 즉각적인 재법률화, 3년 이내 실질 임금의 재법률화
-단체교섭의 즉각적인 재법률화
-고용안정을 보장할 강력한 통제기구 형성
-체계적인 해고 방지책, 그리고 노동관계(제도,계약,법률,노조 등)의 탈규제에 대한 체계적인 억제책 마련

6. 민주주의의 심화: 모든 시민들을 위한 민주적인 정치-사회적 권리 확장

-그리스의 민주주의가 축소되고 있다. 점차적으로 권위적인 경찰국가로 변질되고 있다. 따라서 우리는 다음과 같은 사항들을 주장한다.

-인민주권의 복원과 정치영역에서 의회 권력의 업그레이드. 이를 위해서
1) (의회에서) 비례대표 제도의 창출
2) 권력 분립
3) 국회의원 면책 특권 폐지
4) 국회의원의 경제적 특권 폐지
5)아테네 중심의 중앙권력을 분산시켜, 건전한 지방 정부 재정과 자원과 확장된 사법권을 가진 명실상부한 지방정부를 창출한다.
6)전 사회에 걸쳐 노동자들의 직접적인 통제와 사회적 통제 하에서 직접 민주주의원리가 작동되고 자주적인 제도들이 운용되도록 한다.
7)정치와 경제 영역에서 부패 추방
8) 민주적 정치적 권리, 노동조합 권리의 실질적인 증진
9) 가족 생활, 고용, 공공 행정부에서 여성과 청년의 권리 신장

-이민법 개정

난민 (보호) 신청 과정을 신속하게 처리한다
더블린II 규정(*유럽연합 난민/망명 관련 규약) 을 폐지하고,이민자들에게 여행권리 보장
이민자들에게도 국내인과 동일한 권리 부여 및 사회적 통합

-현행 공무원들을 적극적으로 행정에 참여시키면서 동시에 행정과 공무의 민주적 개혁 시도
-해안 경비대와 경찰의 탈-무장화와 민주화. 특공대 해체

7. 강한 복지국가의 복원

(유럽연합 EU, 유럽중앙은행 ECB, 국제통화기금 IMF 를 지칭하는 트로이카)와의 협약 하에서 반-사회보험법, 사회 서비스 중단, 사회복지비의 대폭 삭감으로 인해서 그리스에서 사회적 부정의와 불공정이 만연해 있다.
이를 타개하기 위해서 다음과 같은 조치들이 필요하다

1) 연금 제도의 즉각적인 구제: 연금은 피-고용자, 고용인, 정부 3주체가 분담하고 점차적으로 이것들을 하나의 보편적인 공공사회 보험 제도로 통합 운영한다.
2) 실업 보험의 경우, 임금보전율이 원래 임금의 80%에 이르도록 한다. 실업보험의 100% 적용을 목표로 한다. 
3)최저 소득 보장 제도 도입 
4) 사회적 취약계층과 빈곤층을 위한 포괄적이고 종합적인 사회복지 제도 도입

8. 건강은 공공재이고 사회적 권리이다.
- 보건의료 서비스는 무상으로 지원되어야 하고, 그 재정은 공중 보건 제도를 통해서 확보될 것이다.

이를 위해 다음과 조치들이 취해져야 한다.

-병원 기능 향상 및 지원. 사회 보험 제도의 건강 인프라 향상. 
- 제 1차 진료의 통합체계를 확충발전
-보건의료 종사자와 장비 확충, 이를 위해 보건의료 종사들의 해고 중지. 
-그리스에 거주하는 모든 사람들이 의료 진료를 무상으로 받을 수 있게 한다.
- 저소득 연금 생활자, 실업자, 학생, 만성병으로 고생하는 사람들을 위해서 무상 건강 검진과 약품 제공.

9. 트로이카와의 협약 하에서 실시되는 긴축정책에 반대해, 공공 교육,연구조사,문화, 스포츠의 보호

-교육 정책과 관련해서 다음과 같은 사항들을 요구한다.
- 보편교육, 공공교육, 무상교육의 강화 및 공고화: 이를 실현하기 위한 교사,교육종사자, 교육 인프라를 즉시 확보한다.

- 14학년 통합 교육의 의무화
- ( 교육부  장관 ) 아나 디아만토포우로우 법 폐지 (대학입학 관련 법) 
- 대학의 자치운영권 보장
- (자본이나 경영논리가 아닌) 대학의 학문 연구 기능과 공공성 보장

10. 평화 증진에 복무하는 자주적인 외교 정책 수립

-미국과 유럽연합의 몇몇 강국들의 정치적 욕망에 그리스 외교정책을 굴복시킴에 따라, 그리스의 자주, 평화와 안전은 악화되고 위험에 빠졌다.

따라서 우리는 다음과 같이 제안한다.
-다자간 평화 추구 외교 정책 수립
NATO로부터 탈퇴. 그리스 영토에서 외국군대 기지 철수
-이스라엘과의 군사 협조 종식
-사이프러스 시민들의  사이프러스 섬의 통일 노력 지원 (터어키계와 그리스계 갈등 해소) 
- 더 나아가서 국제법과 평화적인 분쟁해소 원칙들에 의거해서, 우리는 그리스-터어키 관계를 개선할 것이고, FYROM(전 유고 메케도니아 공화국의 줄임말) 의 공식 명칭을 둘러싼 그리스와 메케도니아 간의 갈등을 해결하고, 그리스의 배타적 경제 권역을 구체화할 것이다.
- 현재 집권세력의 경제적 사회적 체제는 실패했고, 우리는 그것을 전복시켜야 한다.

----


글로벌 자본주의 체제를 뒤흔들어놓고 경제적 위기는 환상들을 산산조각냈다. 이제 점점더 많은 사람들이 자본주의적 투기는 현대 사회에서 비인간적인 조직 원리라는 것을 깨달아가고 있다. 민간 상업은행들은 은행가들의 이익만을 추구할 뿐이고 나머지 사람들에게는 손해를 끼친다는 것도 널리 알려지고 있다. 거대 기업과 은행가들은 그리스인들의 보건의료, 교육, 연금을 희생양으로 삼고 수십억 유로 달러를 챙기고 있다.

현재 그리스 위기를 타개하기 위해서는 단호한 조치가 필요하다. 이제 이러한 위기를 불러일으킨 장본인들이 다시 위기를 가속화시키지 못하도록 만들어야 한다. 이를 위해 우리는 (그리스) 부의 생산과 분배 방식을 새롭게 수립하고 승인받아서 특정인들이 아니라 전 그리스인들을 포함시키는 신 사회-경제 모델을 수립하고자 한다. 

거대한 자본주의적 소유/재산은 이제 공공자산으로 되어야 하고, 생태적이고 사회적 원리들에 따라 민주적으로 운용되어야 한다. 우리의 전략적 목표는 민주주의 원리를 지키는 사회주의이다. (민주주의와 함께하는 사회주의이다) 이 말의 의미는 (그리스 정치에서) 의사 결정 과정에 모든 그리스 사람들이 참여한다는 뜻이다.

우리는 미래를 바꾸고 있는 과정에 있다. 우리는 그들을 과거로 밀어버리고 있다.

우리가 승리하기 위해서는 좌파들의 통일을 이뤄내고 새로운 좌파연맹을 창출해야 한다. 이러한 시도에서 우리의 힘의 원천은 일하는 사람들의 투쟁, 창조적 노력과 격려를 포함한 민중연합 (인민연맹: 시민동맹)이다. 이것들은 우리가 자치 행정의 미래와 그 삶을 만들어 나가는데 필수적이다.

이제 의결권 (투표권)은 사람들의 손에 달려있다. 이제 그리스인들이 권력을 가지고 있는 것이다. [인민 권력]

6월 17일 총선에서 그리스 민중들은 트로이카의 체제(긴축 체제)에 반대해야 하고 반대할 수 있다. 이제는 미래를 위한 희망과 낙관주의의 새로운 페이지를 열어 젖혀야 한다.

그리스와 유럽을 위해서, 이제 해법은 '좌파와 더불어'이다 !

Posted by NJ원시

댓글을 달아 주세요

정치경제2012. 6. 14. 19:23

지금 전 세계의 정치뉴스의 촛점은 서울 인구 정도 규모의 그리스 (총 인구 1천 410만) 제 2차 총선이 열리는 6월 17일로 이동하고 있다.  유럽연합의 구제금융을 수용하자는 우파를 대표하는 '신 민주주의' 당과 긴축정책을 강요하는 구제금융을 반대하자는 여론을 대표하는 (급진) 좌파 연합 (SYRIZA)이 1~2위를 다투고 있다. 


한국 언론들과 강만수 등은 그리스가 유로존을 탈퇴할 경우, 2008년 금융공황 시기보다 더 큰 혼란을 가져올 것이라고 예상하고 있듯이, 이번 그리스 총선 결과는 유로존, 유럽통화연맹(EMU), 더 나아가서는 유럽연합 및 국제정치 경제에 미치는 영향을 막대할 것이다. * 최근 좌파연합(SYRIZA)의 치프라스 대표는 당 정책은 유로존에 잔류하면서, 금융구제는 거부하고, 유럽연합, IMF, 유럽중앙은행과 다시 재협상하겠다고 발표했다. =>http://www.newleftproject.org/index.php/site/article_comments/syrizas_rise


그리스 경제규모 GDP는 유럽연합의 2%에 불과한데도 왜 이렇게 전 유럽국가들과 세계의 뉴스의 촛점이 되었는가? 


그리고 2004년에 창당한 [급진좌파 연합 SYRIZA 씨리자]는 2004년 3.3% (의석 6석), 2007년 총선 5% (13석), 2012년 5월 총선에서 (16.8%) 52석으로, 우파 정당인 신민주주의 (18.85%: 108석) 당에 이어 제 2당으로 급부상했다. 2007년 당시 33세의 알렉시스 치프라스를 당 대표로 선출하고 5년만에 이룬 정치적 대약진의 배경은 무엇인가? 


한국 뿐만 아니라, 전 세계 다른 좌파들도 그리스 좌파연합 SYRIZA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신좌파 프로젝트의 알렉스 도헤르티와 아테네 대학 정치학과 교수인 미칼리스 스포르달라키스와의 대담을 소개한다. 


출처: http://www.newleftproject.org/index.php/site/article_comments/syrizas_rise (번역: 원시) 

대화 날짜: 2012년 5월 26일 

질문자: 알렉스 도헤르티(Alex Doherty 신좌파 프로젝트 New Left Project) 

답변자: 미칼리스 스포르달라키스(Michalis Spourdalakis 아테네 대학 정치학과 교수)


질문: 그리스 좌파연합 (SYRIZA)의 성공은 유권자들의 '항의표' 덕분 아니냐? SYRIZA의 성공은 그리스 주류정당에 대한 유권자들의 일시적인 반대와 반감 덕분에 이뤄진 것이지, 그들이 SYRIZA의 정치-경제 정책들에 동의하는 것은 아니다. 이렇게 주장하는 사람들이 있다. 어떻게 생각하는가? 


답변: SYRIZA의 총선에서 성공은 그리스인들의 긴축정책과 안정화 협약에 대한 반대와 분노 때문에 가능했다. 총선에서 이러한 '반대 표'야말로 SYRIZA성공의  결정적인 요소였다. 하지만 총선에서 유권자들에게 여러가지 새 정당들과 정치세력들에 대한 선택지가 있었기 때문에, SYRIZA에 대한 유권자들의 지지가 단순히 '반대 표'의 집합이라고만 하기는 힘들다. 

그리스 좌파연합 개략적 설명:


SYRIZA 급진 좌파 정치 연맹 (좌파 연대)는 2004년 발족 및 창당

11개의 좌파정당들과 단체들로 구성되어있고, 이들 중 좌파연맹(시나스피스모스 Synaspismos)와 생태-사회운동(SYN)가 85%를 구성:

정치적 성향: 사회-중도파 (사회적 중도파)

체제순응적인 노총과도 또 불안정/비정규직 노동자들과도 연대

시민운동 결합

유럽 포럼 및 세계 사회포럼 참여

씨리자SYRIZA(좌파연대:그리스 좌파연대)의 그리스 재정위기 인식:

단지 민족주의적 관점에서가 아니라, 혹은 그리스 정치 경제의 결함에서 비롯된 것이 아니라, 이번 위기는 전 지구적 자본주의 위기의 산물이고, 특히 이 위기가 유럽연합과 유로존에서 보다더 명료하게 표현된 것이 바로 그리스 채무위기라는 것이다.


1) 이번 트로이카 (유럽연합 EU, 유럽중앙은행 ECB, 국제통화기금 IMF)와 그리스 연립정부의 '긴축정책' 협약은 노동자들과 전통적인 의미에서 쁘디 부르조아(도시 영세 상인, 자영업자,  농민 계층 등)의  이해관계들과는 대립된다고 파악.

  

2)그리스 좌파연대 SYRIZA의 정책방향은 그리스 경제발달 모델의 재구성, 은행의 사회적 통제 강화, 노동자, 실업자, 빈곤층의 사회적 보호책 마련


따라서 이번 SYRIZA의 총선에서 성공은 단순한 대중적 분노의 결과가 아니라, 대중들의 이해관계들과 그리스 좌파연대의 정책들이 서로 보다 더 가까워지고 있다는 것을 의미한다.




(총선을 나흘 앞두고 급진좌파연합 대표 알렉시스 치프라스가 연설을 하고 있다) 



질문: 보통 흔히들 그리스의 유로존 탈퇴는 그리스 경제를 나락으로 빠뜨릴 것이라고들 한다. 하지만 좌파들 가운데서는 아르헨티나의 사례들을 들면서, 아르헨티나가 금융공황시 채무불이행 (디폴트) 선언을 한 후에 오히려 경제회복이 더 빠르게 진행된 것을 지적하고 있다. 그리스의 상황에서는 어떤 시나리오가 더 현실적인가?


답변:  재정 및 통화 정책은 단지 기술적인 것만은 아니다. 물론 기술적인 기법도 중요하지만, 재정 및 통화 정책은 본질적으로 사회적이고 정치적이다. 따라서 어떤 기술적인 조언들이 가장 중요하게 고려해야 하는 것은 정치적 사회적인 권력 균형이다. 이전 그리스 정부의 선택과 정책들의 오류가 바로 이러한 정치적 권력의 균형을 맞추지 못했다는데 있다. 아르헨티나와 그리스 상황은 서로 다르다. 


그리스 경제는 아르헨티나 경제보다 잠재력이 더 적고, 특히 그리스 사회적 조건, 특히 사회권력의 균형은 라틴 아메리카의 경로를 따를 것 같지 않다. 그리스 좌파들이 일방적으로 채무불이행을 선언해버린다면  엄청난 반발을 불러일으킬 것이다.


남미 아르헨티나보다는 그리스 경제 위기는 다른 유로존 국가들의 문제들과 유사하다. 지금까지 그리스에서 시행된 유로달러와 긴축정책들의 근본적인 결함들이 노출되었기 때문에, 급진적인 대안은 그리스 민중들이 그리스 정부와 트로이카 사이의 '안정 협약(각서)'을 취소하는 것이다. 많은 주류 경제 논평가들이나  정치가들이 주장하듯이 만약 그리스가 유로존에서 탈퇴한다면 세계경제에 미치는 영향이 막대할 것이기 때문에, 그리스 좌파 정부는 유로존 문제를 두고 새롭게 다시 협약을 맺어야 할 것이다. 


이러한 전략이 성공하기 위한 전제조건들은 1) 유로존 국가들과의 새로운 협약을 관료들만의 토론에 맡겨둬서는 안된다

2)  그리스의 유로존 잔류는 그리스인들의 '연대'의 토대 위에서 하나의 선택이지만, 우파나 근대화론자들이 주장하는듯이 '어떤 댓가를 치르더라도 유로존에 잔류해야한다'는 식은 아니어야 한다. 이러한 노선이 관철되도록 그리스 시민들을 설득해야 한다.

3) 공식적인 유럽연합 기구들 제도들 안과 바깥에 있는 정치적 좌파세력들을 하나로 모으는 운동을 펼쳐야 한다. 이러한 전략들을 써야만, 만약 좌파 노선이 관철되지 않고 좌절되었을 경우에, 민중들이  행동주체로 떨쳐 일어설 것이며 연대망을 통해서 채무불이행 (디폴트) 이후에 닥쳐올 고난들을 견뎌나갈 수 있을 것이다.


질문: 좌파연합 SYRIZA는 그리스가 유로존에 잔류하면서, 현재 트로이카가 제시하는 구제 방안은 거부하고 있다. 만약 SYRIZA가 이끄는 정부는 유로존에 잔류하면서 동시에 유럽 국가들(프랑스와 독일등)와 재협상을 어떻게 벌여나갈 것으로 예상하는가?


답변: SYRIZA의 제안은 트로이카의 구제금융 방안을 재협상하는 것이 아니라, 수용 거부이다.  


SYRIZA의 제안은 1) 그리스 경제가 성장 궤도를 밟을 때까지 채무 상환을 연기하는 것이다. (그리스는 지난 5년간 연속으로 경기침체로 인한 불황을 겪었고, 1인당 국민소득도 20%나 감소되었다) 이것은 지난 1953년 독일이 겪었던 경제계획과 유사하다.  


2) 그리스 은행들을 사회적으로 통제하고, 은행업무와 역할을 재조정함으로써 그리스 실물경제를 재구조화는데 경제발전에 기여할 수 있게 만들어야 한다.


3) 모든 반-노동자 법률을 폐지하고, 트로이카에 의해 강압된 긴축정책으로 인해서 발생한 모든 사회적 재앙들을 치유하는데 필요한 복지정책들을 복원시켜야 한다. 

(그리스 사회적 재앙 사례들: 30% 국민들이 빈곤선에 있거나 빈곤선 아래로 추락, 실업율 22%,  청년실업 51%)  


질문: 트로이카 구제금융 방안에 대한 SYRIZA의 입장 이외에, SYRIZA의 특징적인 정치적 입장들을 설명해달라. 어느 정도로 어떤 방식으로 SYRIZA는 그리스를 반-자본주의적 경로로 이끌어 나갈 것인가? SYRIZA의 가장 기본적인 정치 실천전략은 사회구성원들을 동원해 그들의 힘에 기초한다는데 있다. '권력을 빼앗긴 자들에게 권력을 !'이라는 정치 전략이다.


이러한 맥락에서 SYRIZA의 개혁은 급진적인데 그 이유는 핵심적으로는 사회 개혁과 노동 개혁을 움켜쥐면서 동시에 '필요를 충족시키는 사회'라는 비젼을 확립할 목표로 '아래로부터' 전략을 구현하고 있기 때문이다. 


답변: 그리스 맥락에서 SYRIZA 프로그램과 정치적 실천들의 가장 큰 특징은 정부주도 행정모델을 약화시키는 것이다. 왜냐하면 그리스 정부는 오랫동안 대중들, 사회구성원들, 일하는 사람들의 관심사와 요구들을 무시해버렸기 때문이다. 


이 정부주도 행정모델이 문제가 되는 이유는 지난 2년 동안 사회구성원들의 필요를 무시했을 뿐만 아니라 그들을 정부의 '적'으로 간주해버렸다는 데 있다.   SYRIZA의 정치 프로그램과 정치실천의 두드러진 특성은 사회 구성원들의 참여에 기초해 있다는데 있다. 


'권력을 빼앗긴 자들에게 권력을! ' 이라는 전략을 실현하고 있는 것이다.


질문: 왜 그리스 공산당은 SYRIZA와 공동행동하길 거부하는가?


답변: 오늘날 그리스 공산당은 공산당의 희귀종이다. (* 보통 찾기 힘든 독특한 공산당이다) 

그리스 공산당의 입장은 포르투갈 공산당과 유사한 편이다. 물론 포르투갈 공산당은 그리스 공산당에 비해서 덜 교조적이고,  제 3 인터내셔널과 소련 체제의 영광스런 과거에 대한 낭만적인 향수를 덜 만끽하는 편이다. 지난 몇 년간 그리스 공산당의 대중적 조직활동은 주로 당의 통제를 철저히 받는 학생, 노동, 지역 운동에서 전선 조직체 형식을 띠었다. 그리스 공산당 입장은 그리스는 유럽연합에서 탈퇴해야하고, EU 잔류를 찬성하는 자는 모두다 친-자본주의적 이라는  분석에 기초해 있었다.


이러한 입장을 견지하면서 그리스 공산당은 아주 선택적으로 투쟁들에 참여했는데, 주로 공산당이 주도권을 행사하거나 당원 확충을 할 수 있는 투쟁들에 참가했다.

그런데 이러한 공산당의 전략은 국가행정 권력에 영향력을 행사하거나 그 권력을 잡을 수 있는   정치조직으로서 정당이 아니라, 당을 단순한 압력 단체 정도로 축소시키는 것 같다.


지난 2010년 지방 선거에서  상당히 많은 도시들에서 그리스 공산당이 행정적인 책임 (수권 책임)을 떠맡을 기회들이 있었는데도 이를 하나의 가능성으로 상정하지 않은 듯 했다. 이런 것들을 고려했을 때, 2012년 5월 총선 전후로 보여준 그리스 공산당의 분파주의는 전혀 놀랍지 않다. 


그러나 5월 총선 결과를 보고, 그리스 공산당 평당원들이 당 지도부가 좌파 공동 연립정부에 참여하지 않는 것을 비판하기 시작했고, 공산당 리더쉽을 문제삼기 시작했다. ( 2009년 총선에서  4.6%를 획득한 SYRIZA가  2012년 5월 총선에서 16.8%를 획득해 52석의 국회의원을 배출했다)  총선 이후 여론조사에서도 그리스 공산당 지지율은 30% 정도 하락세를 보였다. 이를 고려해보면 이번 6월 2차 총선에서 그리스 공산당의 성적은 어느정도 예상해볼 수 있다. 


질문: 지난 5월 총선에서 극우-파시스트 정당 '황금 여명 Golden Dawn'당 (6.97% 득표율에 21석  차지)의 약진이 있었다. 이 당의 역사적 배경과 정치 노선을 말해달라. 그리스 민주주의를 어느 정도로 위협할 수 있는 당인가? 


답변: 황금여명 당의 출현 자체가 그리스 뿐만 아니라 유럽 전체에 우려할 만한 현상이다.


이 당은 명백히 군국주의적인 네오-나치주의 정치노선을 취하고 있다. 당원들도 주로 폭력배들이고, 이들 상당수는 이민자들이나 좌파 운동가들에 악날한 범죄행위를 저질러서 형사 조사를 받거나 수배된 자들이다.


이 당의 지지자들 상당수는 고등학교 학생들이고, 특히 노동계급 주거지역들에 있다. 또한 빈곤과 사회적 왕따와 연관된 지역에서도 이 당의 지지자들이 나오고 있다.  더 우려스러운 것은 최근 투표 성향 분석을 보면 이 당의 지지자나 당원들이 중-하위 계급의 경찰이라는 사실이다. 


상황이 이렇긴 하지만, 지난 5월 총선에서 네오-나치 '황금 여명' 당이 인기를 얻었다고 해서 그리스 정치권에 강력한 신-나치주의 흐름들이 생겨난 것은 아니라고 본다. '황금 여명'당에 투표한 사람들은 단순히 비-정치적이거나 '항의표'에 가깝다. '황금 여명'당을 찍은 유권자들이 이 당의 정치 노선이 1차 2차 세계대전 사이 나치즘 노선과 유사하다는 것을 모른다. 


그리스 정치에서 이 신-나치당이 탄생하게 되고 성장한 이유는, 트로이카와 그리스 정부사이의   안정 협약이 낳은  끔찍하게 나쁜 사회적 결과들 때문이고, 그리스 이민정책의 결함, 파속(PASOK) 정부의 신-권위주의 때문에 발생한 경찰의 탈-민주화, 그리고 강력한 반-파시즘 운동을 전개할 민주적이고 진보적인 시민 운동의 실패 때문이다. 이 신나치당은 사라지지는 않을 것 같다. 하지만 다음 총선에서는 지지율은 하락할 것으로 예상된다.


질문: 당신은 유럽 전역의 '연대 망' 창출을 강조했는데, 당신 제안들을 읽은 주로 영국에 있겠지만, 이러한 국제 연대가 어떻게 해야 가장 잘 형성될 수 있을지 궁금해 할 것 같다. 어떤 제안을 하고 싶은가?


답변: 이미 존재하고 있는 유럽 좌파당 (Party of the European Left :PEL), 유럽 의회 내부 유럽 통합 좌파/노르딕 녹색 좌파 연맹 이외에도, SYRIZA는 '안정 협약'에 의거한 '긴축정책'에 반대하는 사람들로부터 지지를 얻고 있다. 또한 SYRIZA가 유로존의 전체 조직들과 필수적인 재정 조건들을 재협상하겠다고 함에 따라, 이에 대해서  유로달러의 기초의 교착상태를 보면서, 독일 메르켈과 프랑스 사르코지 동맹 주도로 형성된 유럽제도들의 우회로는 반대하는 주류 정치세력들이 지지를 얻어낼  수 있을 것이다. 

Posted by NJ원시

댓글을 달아 주세요

2011. 12. 7. 17:33


[글로벌 슬럼프] 옮긴이 NJ 해제



1. 고통의 세계화에서 저항의 세계화로


“돈(황금)은 도둑에게도 귀족 작위를 부여한다” - 세익스피어


2011 년 10월 15일, 전 세계의 시민들은 “탐욕의 금융 자본”에 회초리를 들었다. 서울, 아테네, 뉴욕 릴레이 시위는 24시간 이어졌다. 자본만 세계화된 것이 아니라, 이제 저항이 세계화되었다. 서울은 먹튀자본 론스타를 꾸짖었다. 아테네는 국제통화기금(IMF) 긴축정책을 반대했다. 뉴욕은 탐욕의 금융자본에 혈세인 구제금융을 중지하라고 외쳤다. 각 지역별로, 인종, 성, 나이, 구호는 조금 달랐지만 한가지 공통점이 있다. 사람이 돈을 굴려야지, 돈이 사람을 굴려서는 안된다는 것이다. 특히 한국 서울에서는 투기자본 반대 시민들과 자본-법-행정 3각 동맹이 맞섰다. 납세 시민들이 외환은행 매각 차액으로 4조 4059억원을 챙겨 튀려는 미국 사모펀드 론스타의 뒷덜미를 잡았다.


‘돈 (황금)은 반칙(플레이)를 공정한 것으로 둔갑시켜준다.’ ‘돈은 도둑에게도 귀족 작위를 부여하고 승인해준다’고 세익스피어는 썼다. 16세기 그의 희곡이 21세기 한국의 서울이라는 무대에서 연출되고 있는 것이다.


론 스타는 산업자본이기 때문에 외환은행의 최대주주가 될 수 없는데도, 법률회사 김앤장은 론스타의 반칙들을 합법적이고 공정한 것으로 둔갑시키고, 금융위원회 관료들은 서울시 1년 사회복지 예산 4조 4000억원보다 더 많은 돈을 싸들고 나가는 론스타 도둑에게 귀족 작위를 승인해준다. 그런데 제 4의 주인공이 등장했다. 투기자본 론스타, 법률자문 김앤장, 그리고 행정보조 금융위원회의 3각 동맹을 비판하는 공공 금융 파수꾼들이 모여들었다.


한국시민들과 외환은행 노조를 비롯한 노동자들이 이제 그 도둑 귀족 작위식 무대 위를 점령한 것이다. 2004년부터 투기자본감시센터, 외환은행 노조, 진보정당들과 시민단체들이 이 구린내나는 삼각동맹의 실체를 밝혀왔다.그 결과 최근 여론조사에서도 드러났듯이 80%가 넘는 한국시민들이 이 삼각동맹이 저질러 온 공공 도둑질의 실체를 알게 되었다.







‘자본주의 경제의 고요한 폭력(이 책 195쪽)’에 한국의 풀뿌리 민중들이 저항하고 있는 것이다. 한국 정부는 97년 당시 국제통화기금(IMF)의 혹독한 긴축정책을 굴욕적으로 수용했다. 그 후 지난 14년간 한국의 시민사회는 돈의, 돈에 의한, 돈을 위한 자본주의 공화국 길을 선택했다. 일상은 시민내전이나 다름없었다. 97년 외환위기 당시, 한국 사람들은 자기 재산의 가치가 국제 자본주의 시장에서 하루 아침에 50%가 잘려나가는 아픔을 겪어야했다. 원화 가치의 폭락으로 어제의 1만원이 오늘 5천원 지폐로 폄하되었다. 이러한 상실감은 ‘세상에 믿을 것은 돈 밖에 없다’는 극단적인 배금주의로 변질되었다.


유치원 아이부터 80세 노인까지, 대박터지는 게 ‘쿨’한 것이고 행복의 전부였다. 자본주의의 고요한 폭력에 다 굴종한 듯 보였다. 그런데, 이런 대박을 향해 질주하는 ‘신자유주의적 주체 (243쪽)’들이, 나도 대박을 터뜨리는 1%가 될 수 있다는 환상의 궤도에서 멈춰서기 시작한 것이다. 이것이 2011년 10월 15일의 정치적 의미이다.


신자유주의적 자본주의 궤도에서 일시 정지, 이제 어디로 갈 것인가?

‘월 스트리트를 장악하라’는 제 2의 68운동으로 발전할 것인가? 한국의 김진숙 희망버스는 이러한 거대한 반자본주의 물결 속에 전 세계의 시민들에게까지 그 희망을 전달 것인가? 아니면 단절적이고 파편적인 시위들로 끝나버려 새로운 복고와 반동의 목소리가 그 광장을 다시 차지할 것인가? 이러한 물음들에 한국의 진보좌파들이 답하는데, 데이비드 맥날리의 [글로벌 슬럼프]는 우리들에게 몇 가지 생산적인 시사점들을 던져준다.


2. [글로벌 슬럼프] 핵심 주제들과 정치적 시사점


첫 번째, [글로벌 슬럼프]는 자본의 탐욕의 세계화에 맞서는 새로운 주체들에 대한 탐구이다. [글로벌 슬럼프]의 6장과 결론에서는, 선진 자본주의 국가의 자본의 헤게모니와 그에 결탁한 국내 동맹세력에 대항하는 피억압 민중들(하위주체 subaltern)의 실천과 저항, 그 특질들을 소개해 준다. 구체적인 사례들로서는 볼리비아 코차밤바 주민들의 물 수호 투쟁, 멕시코의 오하아카 교사들과 주민들의 연대 등이다. 또한 미국 내 이주 노동자들이 부당한 착취, 해고와 인종차별 문제를 어떻게 동시에 극복하려고 노력하고 있는가? 시카고에서 전기 노동자 연합(UE) 소속 노동자들의 공장점거 사례, 그리고 캘리포니아에서 건물 관리 노동자와 청소노동자들이 속한 서비스노조(SEIU)의 창의적인 대 주민연대 활동을 소개한다. 현재 트로이카 (국제통화기금 IMF, 유럽연합 EU, 유럽 중앙 은행 ECB)의 구제금융의 댓가로 강도 높은 긴축정책을 요구받고 그리스는 폭풍 전야에 있다. 그 긴축정책에 저항하는 그리스의 급진좌파 연대(시리자: SYRIZA), 그리고 프랑스의 반자본주의 신당(NPA)의 대중적 성공의 원인을 사회주의, 여성운동, 인종차별 반대, 그리고 노동운동들을 하나로 혼융해 내려는 시도에서 찾는다. (283쪽)


이 것이 한국의 진보 진영에 주는 시사점은 무엇인가? 80년대 민주화 운동과 노동운동의 성과에 기초해 진보정당이 출범했다. 그런데 2004년 국회 진출 이후, 오히려 정치적으로 후퇴하고 말았다. 그 원인들은 여러 가지가 있겠지만, 그 중에 한국 자본주의 축적방식의 변화에 대한 적극적인 연구, 그에 근거한 새로운 주체들의 발굴과 연대를 제대로 하지 못한 탓이 크다. [글로벌 슬럼프]는 한국 자본주의 특질에서 기인하는 신자유주의적 도시주의(urbanism 197쪽) 시대에, 대도시 서비스 업종 불안정 비정규직 노동자들, 계약직 청년들, 여성 노동자들에 대한 연대 활동과 조직화에 하나의 시사점을 줄 것이다.





두 번째는, [글로벌 슬럼프]는 한국 언론에 주로 소개되는 조지프 스티글리츠와 장하준 등 자유주의 케인지안과 다른 각도와 방법론을 가지고, 현재 자본주의 위기의 원인을 진단하고 그 처방을 내린다. [글로벌 슬럼프]는 2008년 미국 금융위기를 설명할 때, 금융 용어만을 가지고는 그 원인들을 충분히 분석할 수 없다고 지적한다 (140쪽). 데이비드 맥날리는 2008년 거대 투자은행들의 연쇄 파산의 제 1차적 원인들은 금융시장에만 있는 게 아니라, 미국 노동자들의 고용과 소득이 90년대 중반부터 꾸준히 감소하는데서 찾아야 한다고 주장한다 (207쪽). 2008년 리먼 브라더스의 파산의 직접적인 원인이었던 서브프라임 모기지 채권 부실 문제도, 그 주택융자 상환을 중도에 포기하게 만든, 즉 주택압류 현상이 발생한 근본적인 이유는, 미국 노동자들의 실직과 소득감소라고 보는 것이다. 그리고 여기에다 미국 은행들의 과도한 대출이 겹쳐져서 발생했다고 본다.


출처: 

http://www.pewsocialtrends.org/2011/07/26/wealth-gaps-rise-to-record-highs-between-whites-blacks-hispanics/


아래 표는 미국 가구당 중위 순가치를 비교한 것이다. 백인, 히스패닉 (남미), 흑인 





아래 그림은 백인과 흑인의 부 크기의 비율, 백인과 히스패닉의 비율을 표시한 것이다. 미국의 부의 차별이 인종 문제와 결합되어 있음을 알려준다. 2009년에는 백인 가구의 중위 부가 흑인에 비해 19배, 히스패닉에 비해 15배 더 많다







그렇다면 데이비드 맥날리는 현재 자본주의 경기침체의 근본 원인을 무엇이라고 보는가? 그는 자본의 이윤율의 전반적 하락에서 그 답을 찾는다. 따라서 현재 위기의 극복은 단순히 은행의 자기자본비율 (BIS)기준 준수와 같은 금융제도와 법률개선을 통해, 관리감독의 강화를 통해서 이뤄질 수 없다고 본다. 이러한 주장은, 작년 G20 회의에서 미국 전 연방준비은행장 알랜 그린스펀과 화상 토론을 했던 장하준과 스티글리치의 자유주의적 케인지안 대안제시, 즉 금융제도의 수리개선과는 분명 다른 시각을 제공해 줄 것이다. 마르크스주의냐 (신) 케인주의냐의 선택 논쟁이 아니라, 적어도 현재 위기의 원인 진단과 대안제시를 할 때, [글로벌 슬럼프]는 최소한 다차원적인 방법들을 찾아나가는데 표지판 역할을 할 수 있을 것이다.



 

데이비드 맥날리는 금융위기의 원인은 자본의 과잉 투자에 있고 이윤율의 저하에 있다고 본다. 얼핏보면 그는 고전적인 마르크스의 공황 원인 진단법을 그대로 사용하는 것 같다. 하지만, 그는 로버트 브레너의 ‘장기 침체’나 하먼의 ‘공황’ 개념으로는 신자유주의적 팽창을 설명할 수 없다고 비판한다. 이것 역시 위기의 진단을 둘러싼 하나의 생산적인 논쟁의 촉발점이 될 것이다. 이 주제는 [글로벌 슬럼프] 제 2장의 후주들에 소개되어 있다.




세 번째, 이 책의 3장과 4장은 2차 세계대전이후, 자본주의 위기와 팽창, 금융화 과정에 대한 소역사를 진보좌파적인 시각에서 즉, 정치와 경제를 분리시키지 않고 그 관계들을 역사적으로 정리한 것이다. 맥날리는 전후 글로벌 자본주의 시기 구분을 다음과 같이 네 가지 시기로 나눈다. 지속적인 팽창 시기 (1948~1973), 세계적 경기침체 시기 (1973-1982), 지속적인 팽창 시기 (1982~2007), 그리고 글로벌 슬럼프 (2007~ ?) 시기이다. 여기서 특이한 것은 데이비드 맥날리는 1982-2007 시기를 ‘장기 침체’가 아니라, 신자유주의 팽창시기로 본다는 점이다. 그리고 그는 이 시기의 정치 사회적 배경에 대해서 주목한다. 그 정치적 토대는 선진 자본주의 국가들, 특히 미국과 영국에서 레이건과 대처의 노조 파괴, 자본의 구조조정과 린 생산방식, 해외직접투자로부터 형성된다고 그는 주장한다.


그렇다면 왜 금융 자본, 혹은 금융화가 신자유주의 자본주의 팽창시기 (1982-2007)의 주요한 특징을 이뤘는가? 그리고 2008년 미국 금융위기의 주인공들인 파생 금융상품들이 어떤 과정을 거쳐 탄생하게 되었는가? [글로벌 슬럼프] 제 3장과 4장은 글로벌 자본주의 변화, 성장, 침체의 동학을 역사적으로 추적해 들어간다. 여기에서 주목할 것은 그의 방법론인데, ‘화폐의 탈-상품화 (152쪽)’라는 맑스의 정치경제학 비판 방법론을 응용해서, 금융화의 심층에 있는 구조적 토대들을 분석했다.



특히 그는 미국의 무역적자가 2차 세계대전 이후 최초로 발생했던 1972년 전후의 정치경제상황에서 출발한다. 그리고 금융화의 기폭제가 된 제도적 장치를 브레튼우드 체제 해체와 변동환율제 도입에 있다고 본다. 그 이후 금융자본은 자립화했고, 다시 말해서 금융자본이 전 사회의 고삐로부터 풀려나와 거꾸로 사회질서를 통제할 토대를 마련했다는 것이다. 외환거래시장과 장외시장의 형성과 증폭, 2000년대 이후 파생 금융 상품 시장이 주식과 채권시장보다 10배 이상 더 커지는 단계, 마지막으로 비우량주택융자 (서브-프라임 모기지) 채권 시장의 문어발식 확장 단계와 파산, 이렇게 크게 네 가지 단계들을 역사적으로 추적해 간다.






(서브프라임 모기지의 증권화율이 증가하고 있음을 보여주는 도표. 그리고  2006년 전체 주택공급에서 서브프라임 모기지 형태가 차지하는 비중이 23.5%까지 급증했다)



금융 자본의 자립화, 즉 프랑켄쉬타인 괴물화 과정에 대한 역사적 설명에서 흥미로운 점이 하나 발견된다. 그것은 신용카드 사회로 알려진 미국의 현실이다. 놀랍게도 2007년 위기 이전 미국 가구 20%는 신용등급 문제로 은행계좌가 없었다. 그런데도 은행들은 왜 이렇게 신용등급이 낮은데도 비우량주택융자를 남발했는가, 그리고 그 고객들은 주로 흑인, 라티노에게 맞춰져 있었는가? [글로벌 슬럼프]는 계급과 인종의 변증법 (208쪽)을 가지고 이 질문에 답한다.


네 번째, [글로벌 슬럼프]는 현재 세계적으로 확산되고 있는 반-자본주의 운동의 한계 역시 진단하고 있다. 예를들면, 볼리비아 민중들이 물 사유화 반대 투쟁을 통해서 쟁취한 모랄레스 정부가 직면한 정치적 과제가 바로 그것이다. 볼리비아 민족주의적 좌파들의 선거주의로 경도는 풀뿌리 민중들의 직접적인 정치 참여 공간을 축소하고 있다고 지적한다. (258쪽) 이것을 방지하기 위해서는 원주민들의 공동체주의적 가치들이 좌파들의 실천과 접목되어야 한다고 데이비드 맥날리는 제안한다.



한국의 진보적 시민단체, 풀뿌리 민주주의 운동, 그리고 진보정당 운동도 마찬가지이다. 도시 공간, 삶의 터전에서 주민연대를 실험하고 실천하는 등과 같은 공동체주의적 가치의 정치화가 필요하다. 물론 아직 시작 단계에 있고 수많은 시행착오들이 필요할 것이다. 그렇다면 의회, 행정이라는 제도적 정치공간과 생활공간이 분리되지 않는 정치적 실천은 어떻게 가능한가? [글로벌 슬럼프]는 몇 가지 정치 실천적 전략들을 제시하고 있다.


그 것은 생활터전에서 급진적 직접 민주주의 실천, 그리고 서로 다른 여러 가지 정치실험들의 창조적 역동적 혼융 (271쪽), 과거 노동운동(기억의 복원)과 현재 청년운동의 만남과 교류(309-310쪽), 진보좌파들 사이에서 분파주의의 극복과 광범위한 반자본주의 운동에, 노동운동, 여성운동, 인종차별 운동들을 혼합시키는 새로운 능력 (276-277쪽)들이 요청된다. 풀뿌리 민중권력의 제도화 (274쪽)와 반대와 저항의 목소리의 인프라 형성 (241쪽) 또한 필요하다.
 

우리들의 생활 터전, 일터, 놀이터, 그리고 쉼터에서 주민들과의 정치적 연대와 실천이 축적될 때만이, “사회현실 불만족 67.2% 그러나 지지 정당 없다”고 말하는 73.6% 한국 시민들이 진보좌파 정당에 관심을 가지고 참여하게 될 것이다. (경향신문·현대리서치연구소 조사 결과. 2011년 10월 4일)



3. 자본주의의 고요한 폭력시대에서 삶의 터전의 민주화의 중요성.


생 활 터전에서 자본의 문화적 침투에 대한 대안 제시가 절실히 요청된다. 자본주의적 시장의 특질은 규율과 처벌을 통한 통제(195쪽)이다. 읍내 5일 장터 시장과 같은 교류의 장이 아니다. 자본주의는 그 통제의 영토를 확장하려고 한다. 그래서 자본주의는 단순히 경제활동만을 지칭하지 않는다. 우리의 일상에서 매일같이 몸의 리듬, 기분, 마음, 습관과 취향까지도 통제하고 서열화시킨다.


그 일례로 취향과 관련된 사회 풍속도의 변화를 들 수 있다. 97년 국제통화기금(IMF) 긴축시대 이후, 소위 선진 금융 기법, 미국-영국식 금융 공학은 낙후된(?) 한국자본주의와 국민들의 마음에 ‘팔자 사자 타이밍’ 게임기를 설치했다. 하이테크닉 머니그리드 게임을 장착한 것이다. (165쪽). 그러나 즐거운 게임이 아니었다. 이미 80%이상의 국민은 자기 재산 가치의 절반싹둑 잘려져 나가버린 상실감과 좌절감을 맛보았기 때문이다. 보상심리가 목구멍 깊은 곳에, 심장 한 켠에는 울분과 복수의식이 잠복해있다. 더 이상 노동소득은 믿지 않는다. 그리고 다른 사람을 대하는 생활철학은 ‘팔자 사자’ ‘이익-손해’ 게임으로 대체되었다.


한국 자본주의 특질은 세계에서 가장 높은 노동강도와 속도전으로, 자본의 칼날에 베인 한국인들의 불안함을 잘 통제한다는 데 있다. 이 불안의식과 생존의지는 다시 결합된다. 그러나 이 둘만 가지고는 세계에서 가장 교육 수준이 높은 한국인들을 통제할 수 없다. 그래서 만사형통약 '선진국, 선진화' 수사학이 다시 등장한다.


‘비합리적인 한국식 금융제도의 관행을 미국-영국식 선진 금융기법을 도입해서’ 더 스마트한 한국 펀드 시민들로 거듭나라는 명령이 들려온다. 노동소득이 아닌 부동산과 연계된 복잡하고 신기한 금융상품들을 분석할 금융맨이 필요해졌다. 그들이 왔다. 금융맨들이 애널리스트라는 이름으로, 뉴욕, 홍콩, 네덜란드로부터 상륙했다. 그리고 지적 미학적 요소를 갖춘 미녀 아나운서들의 가계부 기사 작위를 승인받았다. 70년대 표준 신랑감 건설맨 전자맨은 이제 좀 촌스럽다는 것이다. 돈이 반칙 플레이를 공정게임으로 바꿀 뿐만 아니라, 아내와 남편의 얼굴까지도 바꿀 수 있는 시대가 도래했다.


그 러나 이러한 금융맨 백기사의 구원의 손길은 너무 짧았다. 닿지 않는 곳이 더 많다. 부동산 파이낸스 프로젝트 부실 채권 등으로 인한 부산상호저축은행은 영업정지 되었다. 피해자들 중에서 한 중년 아주머니의 말은 우리의 돈의 미래를 알려준다. “내 피같은 돈이다. 내가 어떻게 번 돈인지 아느냐? 평생 안 입고 안 쓰고 일해서 번 돈이다” 그는 울음을 터뜨렸다. 한국 뿐만 아니라, 전 세계적인 금융 공황은 선진기법, 수리금융, 금융공학, 퀀트 등으로 상징되는 금융 자본의 합리성의 비합리성을 적나라하게 보여줬다. 신뢰를 하루에 1천 번 외치는 은행의 무한신뢰는 무한 무책임으로, 친절한 신용대출과 금융상품은 가혹한 주택압류의 칼날로 되돌아왔다.


 

사람들은 이 경제공황의 시대에 예언자들을 찾고, 어떤 사람들은 금융, 부동산, 펀드 예언자를 자처한다.그들은 해운대 모래사장 위에 나만의 ‘아방궁’을 건설하라고 컨설팅한다. 그러나 정보전쟁과 수치 확보 전투를 거쳐 건설한 금융 재테크 전략은 제로섬 게임으로 끝나고 말거나 사상누각에 그친다.


우리가 일상에서 만나는 돈, 이제 이 돈이 가지고 있는 사회성, 공동체적 속성을 부활시키지 않고서는 현재 자본의 위기를 극복하기 힘들다. 돈이 사람을 굴리는 게 아니라, 사람이 자기 필요와 자아 실현을 위해 돈을 굴려야 한다. 돈이 공동체와 인관관계로부터 분리되어, 거꾸로 사람을 노예로 만드는 것을 허용해서는 안된다. 돈이란 사람, 자원, 생산수단을 동원할 수 있는 공동체의 미래 저수지, 그리고 자본의 이윤 증식이 아니라, 공적 행복 실현의 도구로 사용되어야 한다. 내 금고의 돈은 내가 열심히 일해서 번 돈일 수도 있지만, 대부분 그 돈은 공동체 안의 다른 사람들의 “피 같은 돈”인 경우가 많다. 그 돈은 종이 구리가 아니라 우리들의 관계이다. 은행의 돈, 국가 예산, 기업의 수익금 모두 그 아주머니가 말한 대로, 노동이라는 실개천에서 발생한 “노동의 피”가 모이고 모인 공적인 저수지인 것이다. 이 공적인 저수지의 물은 누가 어떻게 관리해야 하고, 누구를 위해 쓰여져야 하는가?


진 보 정치는 일하는 사람들을 그 공동 저수지 물의 소비자나 박수부대쯤으로 간주해서는 안된다. 특히 세계에서 가장 노동강도가 높은 한국 자본주의의 규율과 처벌 체제에서는 더욱더 그렇다. 사람들의 상처를 정치적으로 치유하고, 그들이 정치 참여 주체가 될 수 있는 공간을 창출해야 한다. 정치는 4년마다 돌아오는 선거철 한 때 인기몰이 바람으로만 하는 게 아니다. 순서가 뒤바뀌었다. 일터, 생활터, 휴식터, 놀이터에서 시민들 한 사람 한 사람 입소문이 모이고 모여 태풍이 되는 게 일차적으로 중요하다. 민주주의를 향한 진보 좌파의 실천에는 시지푸스의 운명이 지워져 있다. 그것은 시민 한 사람 한 사람이 기성 정치인 박수부대나 응원부대로만 남는 게 아니라, 정치참여의 주인이 될 수 있는 방법들을 끊임없이 찾아 나서야 하는 숙명이다.


데이비드 맥날리의 [글로벌 슬럼프]가 이러한 우리의 과제들을 이야기하는데 한 좋은 말벗이 되길 바란다.



2011년 10월 19일, 토론토에서 NJ원시


Posted by odogabi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