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경제2020. 8. 5. 07:36

"자본주의 대칭어는 사회주의가 아니라 인본주의다"

조선일보

오산=유석재 기자- 수정 2008.01.08 02:29

퇴임하는 마르크스 경제학 1세대 박영호 한신대 대학원장

정운영·김수행 교수와 80년대 '트로이카' 이뤄

"좌파적 방법론이 신자유주의 약점 보완할 수도"

"제가 보기에 '자본주의(資本主義)'의 대칭어는 사회주의가 아니라 '인본주의(人本主義)'입니다."


다음 달 정년 퇴임하는 박영호(朴榮浩) 한신대 경제학과 교수(대학원장)는 "자본주의는 근본적으로 인간이 아니라 물질이 중심이 된 사회를 지향하는 것이고, 그나마 그 병폐가 완화된 것은 민주주의와 결합했기 때문"이라고 덧붙였다.


박 교수는 "분명 20세기는 사회주의의 혁명이 실패로 끝났음을 입증한 시대였다"고 말했다. 폭력을 앞세우고 전체주의로 빠졌던 사회주의는 현실 역사에서 자본주의에 패했다. 


그러나 이제 '혁명을 포기한 자본주의 이후의 사회'를 생각해야 하기 때문에 "정치경제학(마르크스 경제학)은 여전히 유효하다"는 것이다. 


"잉여가치와 임금, 노동의 생산성을 연구하고 물질과 인간의 관계, 인간과 인간의 관계를 규명해 자본주의 그 자체를 비판적으로 분석하는 유일한 학문입니다."


박영호 교수는“나는 마르크스 연구자일 뿐이지 마르크스주의자가 아니다”고 말했다.‘ 주의자(主義者)’는 자신이 믿는 대상을 움직일 수 없게끔 신봉하는 사람이지만, 그러면 세상의 변화에 적응할 수 없게 된다는 것이다. 


그는 신자유주의 체제에서 불변 자본(생산수단)에 대한 가변 자본(노동력)의 비율을 줄여 '자본의 유기적 구성'을 높이려는 자본주의의 속성이 더욱 두드러지고, 필연적으로 구조조정과 대량 실업이 따르게 된다고 지적했다. 

그렇다면 사회복지 정책과 안전수당, 실업수당 같은 좌파적 방법론이야말로 사회 통합을 도울 수 있다는 주장이다.


그의 '퇴진'은 1980년대 이후 한국 좌파의 이론적 토대를 마련했던 마르크스 경제학의 제1세대가 모두 강단에서 물러난다는 것을 뜻한다. 


그와 함께 '마르크스 경제학의 트로이카'로 불렸던 정운영(鄭雲暎) 전 경기대 교수는 3년 전 작고했고, 김수행(金秀行) 서울대 교수도 이번에 교단을 떠난다.



1960년대, 고려대 경제학과 학생이던 청년 박영호는 당시 종암동에서 등교하던 서울대 상대생 김수행과 의기투합했다.

 한국의 처참한 상황을 해석하기 위해 몰래 금서를 구해 읽었고, 밤을 새워 종속이론과 제국주의론에 대해 토론했다.



"우리에게 진정으로 필요한 것은 이론이라 생각하고 유학을 결심했지요." 비행기 표값을 벌기 위해 일부러 은행을 다녔다. 

독일 괴테대에서 '자본론'을 원 없이 읽었고, 국내 은행의 영국 지점에 파견 나온 김수행을 설득해 런던대에 주저앉혔다. 벨기에 루뱅대에서 공부하던 정운영도 알게 됐다.



1980년대 초 세 사람은 한신대 교수로 임용됐다. 영(김수행)·불(정운영)·독(박영호) 계열의 마르크스 경제학자 세 명이 모인 한신대는 이 분야의 아성(牙城)이 됐지만, 현실사회주의가 몰락한 이후 많은 학생과 연구자들이 마르크스 경제학을 버렸다. 


하지만 박 교수는 계속 이 학문에 매진했다. "80년대의 마르크스 경제학 붐이 시대적 유행 때문이었다는 걸 그때 깨달았습니다. 그렇게 유행으로 공부했던 사람들은 애당초 학문이 아니라 정치를 하는 것이 더 나았을 겁니다." 


자본주의의 본질을 탐구하기 위해 미국 경제학자 슘페터를 연구했고, 지난해엔 '칼 맑스의 정치경제학'을 출간했다. 그는 앞으로 분당에 자본주의연구소를 열 계획이다.



다른 대학에 마르크스 경제학의 학맥이 끊길 우려가 큰 지금, 그가 떠난 뒤에도 한신대에는 그 분야를 전공하는 7명의 교수들이 건재하다. 


한신대가 계속 국내 마르크스 경제학의 유일한 '센터'로 남아 있게 되는 셈이다.



 지난 4일 경기도 오산 한신대학교 빈 강의실에서 퇴임을 한달여 앞둔 대표적 마르크스 경제학자 박영호 교수가 본지와 인터뷰를 했다.


 박 교수는 "이 세상에 영원한 보수.영원한 진보는 없다"며 "보수는 진보에게 많은 걸 배울 수 있고, 진보 또한 보수에게 많은 걸 배울 수 있다"고 말했다. 



/오종찬 객원기자 ojc1979@chosun.com




서문
1. 정치경제학과 노동가치론
2. 자본론 성립과정-노동계급의 정치경제학
3. 맑스 정치경제학 방법론- 변증법적 유물론과 역사적 유물론
4. 맑스의 고전학파 정치경제학 비판
5. 맑스 정치경제학이론- 가치법칙과 잉여가치론
6. 맑스 가치변형문제에 대한 논쟁
7. 고타강령과 반듀링론



Posted by NJ원시

댓글을 달아 주세요

정책비교/노동2020. 1. 7. 04:59

자유시간 확보가 인생행복의 필요조건이다.


핀란드 신임총리 마린이 다음과 같이 주장했다. 1주일에 4일 동안 일하고, 하루 노동시간은 6시간이어야 한다. 


왜 그래야 하는가? 무엇을 위해서 노동시간을 줄여야 하는가?


"나는 인간에게 다음과 같은 자격이 있다고 믿는다. 가족 친척 지인들과 더 많은 시간을 보낼, 취미활동, 문화와 같은 다양한 삶을 추구하는데 시간을 쓸 자격이 있다고. 이것이야말로 우리 직업과 일터에서 한 단계 발전된 진보라 말할 수 있다"

 


Finnlands neue Ministerpräsidentin Marin fordert einen Testlauf für das Konzept einer viertägigen Arbeitswoche und eines sechsstündigen Arbeitstages.




Comments
Write a comment...

  • Penny Loafers Die 25 StdWoche bei vollem Lohnausgleich (!) funktioniert in der Agentur von Lasse Rheingans schon seit ca 2 Jahren und das mitten in Deutschland.
  • Dirk van der Pluym Und hier erwarten die Arbeitgeber kostenlose Arbeitskraft (Praktika), 20 Jahre Berufserfahrung von 30-jährigen, bieten aber dafür kein Urlaubs- oder Weihnachtsgeld, geschweige denn Werksrente.
  • John Tom McMuffin wird sicher klappen - nur müssten dann ja die eh schon vollgestopften Superreichen auf einen Teil ihrer Gewinne verzichten - deshalb gehen wir ja in Österreich mit der Einführung des 12-Stundentags fast denselben Weg :-D
  • Florian Hix mit ner 25 bis 30 Stunden Woche wird keiner reicher oder ärmer. man könnte aber die sowieso unproduktive Zeit an der Arbeit verkürzen. Das einzige was das komplizierter macht, es erfordert eine bessere Organisation der Arbeit. Au h im produzierenden Gewerbe.
  • Christoph Kunze Netter Ansatz.... Jeder, der dies befürwortet ist entweder naiv oder geht am realen Leben vorbei.
    Gastronomie? Gesundheitswesen? Handwerk? Und genau das wird das Problem der zukünftigen Generationen sein, hohe Erwartung für möglichst wenig Zutun. Das hat noch nie und wird auch nie funktionieren.
  • Yunus Barbaros Kuru Wenn man bereit ist den BIP einer Wirtschaftsnation, menschenwürdig und im Sinne einer Volkswirtschaft sozialverträglich umzuverteilen, so könnte das auch in Deutschland funktionieren!

    Aber das setzt voraus, das man Neid, Gier und Egoismus halbwegs ü
    berwindet und bereit ist, neu zu denken!

    Eine durchaus humanistische Idee, die wenn man so will, auch sicher wirtschaftlich tragbar wäre!

    Um eine neue Umverteilung müssen sich gerade wirtschaftlich erfolgreiche Nationen Gedanken machen!

    Die menschliche Arbeitskraft wird zunehmend durch Roboter, Computer und Maschinen ersetzt. Und wenn man diese besteuert, lässt sich so ein Vorhaben sicher finanzieren!

    Arbeit und Lohn muss im Zeitalter der Digitalisierung neu durchdacht werden!

    Auch so etwas wie um ein BGE werden wirtschaftlich starke und technisch fortschrittliche Nationen nicht drumherum kommen!
  • Michael Fiedler Wir finden jetzt schon keine Handwerker weil zuviel Arbeit vorhanden ist. Was machen wir denn wenn die Handwerker nur noch 25 Stunden die Woche arbeiten?
    Wer möchte den anstatt 2 Wochen dann 5 Wochen auf einen Klempner warten?
    In Hagen soll die Marktb
    rücke erneuert werden,es finden sich aber keine Strassenbauer weil die Auftragsbücher voll sind und man findet kein Personal.
    Wie sieht das bei den Arbeitern aus die im Stundenlohn arbeiten?
    Was soll den die Arbeitsstunde bei den Handwerkern beim Endverbraucher kosten?
  • Harald Herrmann Niemand sagt, das dass einfach wird. Dennoch auch das kann vielleicht ein Antwortversuch auf die Herausforderungen der nahenden Digitalisierung sein. Immerhin eine Idee. Wer hat noch eine ? 👍
  • Sven Danisch TOP !
    Durch die Verkürzung der Arbeitszeit arbeiten wir eh produktiver 👍
  • Nick Yan Kommt auf die Tätigkeiten an. Aber bei rein geistigen/organisatorischen Tätigkeiten halte ich es durchaus für möglich, dass die Umsetzung eines solchen Konzepts ohne Produktivitätseinbußen möglich ist. Bei Tätigkeiten bei denen es aud Präsenz ankommt, sieht das vermutlich anders aus.

    Aber grundsätzlich hat sie recht. Wir leben in einer Überschussgesellschaft und sollen denoch einen Großteil der Zeit für die Vermehrung von Vermögen einsetzen. Zumindest die Grenze inwieweit dies erforderlich ist kann man doch ausloten.
  • Michael Krämer In Nordeuropa zeigen die Politiker wenigstens noch Initiative, Respekt (y)
  • Oliver Corpus Die Berufswelt wird sich in den kommenden sehr nahen Jahren komplett verändern und das was die finnische Ministerpräsidentin da anstößt ist ein erster und richtiger Schritt dieses neue Berufsleben zu bestreiten.

    Gratulation für den Mut neue Wege gehen zu wollen mit neuen Ideen und neuen Lösungen für die Zukunft.
  • Jan-Dustin Kley In Zeiten fortschreitender Digitalisierung müssen wir tatsächlich über Arbeitszeitverkürzung sprechen.
  • Christina Butenschön wäre schön für die Arbeitenden, aber das wird alles verteuern, weil die Firmen dann mehr Arbeitnehmer brauchen u. das schlägt sich sicher auf alle Preise nieder!
  • Kornelia Roß Wenn das Geld dann auch noch stimmt Freizeit macht nur mit Geld Sinn sonst muss man dann noch arbeiten vielleicht sollte man das selbst entscheiden wieviel man arbeiten möchte
  • Sabah Amin Ich denke, dass es auch wirklich dann funktionier, wenn die Arbeitsphylosophie, Umsatzsteigerung, Konjunktur, neue Märkte Erschließung, Expandion usw neu definiert
  • Alexander Axt Solange das Geld aus dem Automaten kommt ist das kein Problem. Arbeiten müssen sowieso andere.
  • Tina KW Sie hat's verstanden. In Hinblick auf die Arbeitswelt 4.0 ein sehr guter Lösungsansatz. Wir werden in Zukunft nicht mehr alle vollbeschäftigen können und brauchen alternative Ideen.
  • Patrick Tarnowski Die 40 Std./5 Tage Woche ist schon längst veraltet und müsste dringend überdacht werden.
  • Florian Aschka während man erst kürzlich in Österreich unter der konservativ/rechtsextremen regierung den 12std tag und die 60std woche ermöglicht hat 😞
  • Huse Topcagic Über das moderne Leben machen sich die wenigsten Menschen Gedanken. Alle modernen volkswirtschaftlichen beziehen ihren Reichtum durch mehr Arbeit und geringen verdienst! Das ist leider so.!!
  • Lene Vau Gab es nicht interessante Studien dazu, dass Leute mit einem 6 Std Arbeitstag produktiver sind als solche mit einem 8 Std Tag? 🤔
    Das Konzept könnte tatsächlich aufgehen.
  • Marcel Schmidt Die Frage ist, ob man dies auf alle Berufsgruppen ummünzen kann. Ich glaube nicht. Oder was sagen die Handwerker dazu?
  • Sarah Mann Das wäre echt ne Alternative zu 41std/Woche
  • Volker Peter Für das Ehrenamt könnte das in Deutschland eine neue Initialzündung sein. Wie sich das in Finnland verhält - wer weiß?
  • Annerieke Beckmann Die 4-Tage- Woche würde auch weniger Pendeln bzw. Fahren zum Arbeitsplatz bedeuten. Gut für die Umwelt.
  • Dominik Braun Das ist absolut richtig. Je kürzer die Arbeitszeit, desto höher die Produktivität. Leider wird es nicht in allen Berufen so einfach gehen.
  • Ilona Vahl Da gab es doch vor vielen Jahren mal einen Testlauf in einer Firma, das Arbeitsamt hatte sich da beteiligt, glaube ich. Ein vorher Arbeitsloser kam mit rein und 3 Leute teilten sich den Arbeitsplatz von zweien, wenn ich nicht irre. Lief prima, wurde aber aus irgendwelchen Gründen wieder eingestellt.
  • Mela Nie In Berufen in denen man sein Arbeitstempo selbst beeinflussen kann und als Soll ein bestimmtes Pensum hat wär es für viele Leite sicher ein Leichtes, die gleiche Arbeit in weniger Zeit zu schaffen.
  • Kurt Reichert Leider sind volkswirtschaftliche Probleme nicht mit einfachen Lösungen zu steuern. Wer sich mal mit ganzheitlichen Betrachtungsweisen beschäftigt (s. F. Vester), weiß, dass das Drehen an einer Schraube an diversen Stellen Veränderungen auslöst und das Ergebnis meistens nicht der Erwartung entspricht. Ich fürchte Menschen, die einfache Antworten auf komplexe Probleme geben.
  • Christoph Kirchhelle Toller Plan.🤣Ich kann meine Produktion nicht einfach verlassen.
  • Mic Ha Ich verstehe nicht ganz, wie wir dann langfristig international mit Ländern mithalten sollen in denen 6 Tage pro Woche 10 Stunden gearbeitet wird? Europa hat in manchen Bereichen noch einen technologischen Vorsprung gegenüber manchen Länder, dieser wird aber mit dieser Einstellung früher oder später aufgebraucht sein. In anderen Bereichen, in denen wir eh schon hinterherhinken wird es nicht möglich sein aufzuholen.
  • Danny Kemp Sophie Knödler Wenn Greta recht hat, ist es in Finnland bald schön warm und wir können dahin auswandern! :-) <3
  • Anne-kathrin Bonsack Sehr gerne dabei kann gerne hier eingeführt werden .
  • Dieter Holhorst kommt in der pflege besonders gut....sonst aber eine gute idee!
  • Marijke Taom Mario lass uns nach Finnland auswandern. Und ich schule nochmal um 😂
  • Serbest Youssef Hier müssen wir noch mehrere Stunden arbeiten und ,trotzdem Arbeitgeber nicht zufrieden ist 🥴🤖
  • Joe Joe Banksy Die Welt steht kurz vor dem Abgrund und Deutschland spielt heile Welt. 🍌
  • Theodor M. Bärtl In einem kreativen Beruf funktioniert das vielleicht In der Fabrik eher nicht
  • Volker Puttmann Sehr gute Idee und alle die das nicht wollen können ja weiterhin arbeiten wie bisher 🤷‍♂️
  • Michael Kasten Schöner Gedanke. Nur allein mir fehlt der Glauben, dass dies je so in Deutschland umgesetzt wird.
  • Hany HD Ich habe angefangen, Finnisch zu lernen 😄
  • Susan Trautwein-Köhler Im Zeitalter von KI und Digitalisierung werden wir bald alle nicht länger arbeiten und unsere Zeit sinnvoll investieren können.
  • Clemens Habedank Egal wo diese, wie ich finde mutige, Vision hinführen wird, in Finnland gibt es offenbar noch Politiker mit Visionen. Die fehlen hier im Land meiner Meinung nach völlig.
  • Markus Schall Notwendiger Schritt aus vielen Gründen auch im Sinne des Klimaschutzes, wird sicher mittelfristig verbreitet eingeführt werden...
  • Sebastian Schulz Also ma ernsthaft: Länder die eh schon einen so hohen Lebensstandard und so eine gute wirtschaft haben, können es sich ruhig leisten diese zu schwächen, um die eigene Lebensqualität zu steigern. Wer von uns würde sich nicht über eine 4 Tage Woche freuen?
  • Josef Gotovac Wir könnten ja klein anfangen und dort wo es möglich ist, mindestens einen Tag in der Woche Home Office machen. Aber vielen Unternehmen fehlt das Vertrauen in den Mitarbeiter!!!
  • Dirk Raggi Hab mich schon immer gefragt warum man die meiste Zeit seines Lebens mit Arbeit verbringen soll.Dazu ist das Leben viel zu kurz.
  • Nguyen Phuong tolle Idee!
  • Frank Brozowski Absolut zukunftsweisend.
  • Volker Eger Voraussetzung wäre, dass Politik dazu Angebote macht ... vorallem Erwerbsarbeit neu definiert ... oder vorstellt, wie künftig mit Engagement bezahlt werden kann ...
  • Bjonam Ernme Sehr gut ❤️👍
  • Christina Baumer Voll geil.
  • Tim Linden In Deutschland würden 300.000 Stellen im Öff. Dienst nicht besetzt sein, hieß es heute. Man müsste daher die Arbeitszeiten bei fairer Bezahlung kürzen und dafür mehr Menschen einstellen. 24 Stunden pro Woche Arbeit ist daher akzeptabel.
  • John Jet Klingt spannend. Wenn es finanzierbar ist - und hinter dieser Äußerung steckt sicherlich ein ausgefeiltes System - wäre es ein Segen für sie Menschen! Zeit, zu leben, zu reden, mit anderen zusammen zu sein. Super!
  • Ronny Döbel Die #BRD ist was den Lohn/Gehalt und moderne Arbeitszeitmodelle weit abgeschnitten. Natürlich auf Kosten der Geringverdiener und den #ehemaligen Mittelstands!
  • Jens Hauptmann In Deutschland undenkbar. Schließlich gilt es, den Wahnsinn zu finanzieren. Eine 4-Tage-Woche wäre da eher hinderlich. Stattdessen wird man das Renteneintrittsalter erhöhen. Als Argument sollte der „demographische Faktor“ herhalten
  • Darko Kosic Die Themenauswahl der Tagesschau erstaunt mich seit einiger Zeit. Während Berichte über wichtige Wahlen in EU-Staaten (gestern: Kroatien) weitgehend unbeachtet bleiben, wird Schein- und Vodoo-Themen wie „bedingungsloses Grundeinkommen“ oder „24 Stunden-Woche bei vollem Lohnausgleich“ erstaunlich viel redaktioneller Raum gegeben. Wenn ich es nicht besser wüsste, könnte man glauben, die Tagesschau-Redaktion agiert etwas zu weit links ...
  • Didi Smith Solche Phantasten sind an der Macht. Theoretisch, um 2/3 des Gehaltes möglich.
  • HeikeLutz Hanff Warum überhaupt noch produzieren und arbeiten ?
    Unseren Bedarf decken wir über Amazon...und fertigen lassen wir in China.
    Mit den Alten und Kranken und Pflegebedürftigen kriegen wir das auch noch hin.

    Oder waren die Pflegekräfte in die Arbeitszeitverkürzung nicht mit einbezogen ?
  • Denise Lechelt Und für alle die hier schlau reden.
    Es ist in Finnland, es geht um einen Testlauf.
    Währenddessen hat man in Deutschland weiterhin vor allem Angst vor Fremden.

    Vergessen dabei unsere Alten, vernachlässigen Kranken-und Pflegeheime und deren Personal, fühlen uns durch ein Tempolimit beschnitten, gehen aber morgen alle brav in die Arbeit und halten den Mund.
  • Claas Van Breuning Jeder der glaubt, dass das funktioniert, kann doch eine Firma gründen und nur Leute mit Vollzeitgehalt und 20-Stunden-Arbeitswoche einstellen. Die höhere Produktivität macht dann den Zeitverlust bekanntlich wett.

    Wenn Eure Firma gut läuft, bewerbe ich mich.


Posted by NJ원시

댓글을 달아 주세요

글 창고/20122019. 1. 24. 20:19

2012.08.25 21:06


권문석님의 <기본소득> 관련 글을 읽고 - 마르크스의 <물신> <사물화>개념


원시 조회 수 835 댓글 0 ?


권문석님의 주장은 기본소득을 좌파적으로 해석해서 노동해방의 길을 모색해보자는 것입니다. 정책적으로도 노동시간 단축, 최저임금 인상, 일자리 나누기 등에 기본소득이 기여할 것이라는 전제입니다. 


우선 기본소득이 어떻게 정치활동으로 될 수 있는가에 대해서 더 많은 고민이 필요해보입니다. 두 번째로는 한국 진보정당사에서 ‘기본소득’과 같은 정책이 ‘행정’이나 ‘입법’에서 어떤 지위를 가질 수 있는가? 새누리당이나 민주당의 ‘복지정책들’과의 차별성은 무엇인가? 특히 정치행위 주체들이 누가 될 것인가에 대해서 의견을 들었으면 합니다. 


그렇지 않으면 크리스마스 봉사나온 SK 최태원 회장 사진, (마르크스식의) 교환가치의 자립화 형태인 “화폐”가 아닌 연탄이라는 현물을 동네주민들에게 나눠주는 행위와 ‘기본소득’과의 차이는 없어집니다. 우리야 당연히 “노동과정”과 상관이 없는, 그리고 “능력에 따라 일하는 것”과 상관없는 정의관점, “필요”에 따른 분배를 정치적으로 주장해야 하고 그래야 하며 포기할 수 없는 정치적 이상입니다. 그러나 문제는 정치적 중간단계, 실천 지점들, 주체형성들에 대한 고민과 기본소득이 더 연결되어야 하겠습니다. “기본소득”이나 “복지정책들”이냐 어떤 선택 사항은 아니라고 봅니다. 


두 번째, 당에서 나온 글들 (홍세화 대표의 글들, 김상봉 상상연구소 이사의 <기업은 누구의 것인> 등)도 정치적 개념들에 대해서 모호하게 사용하거나, 같은 당원들끼리도 한 개념이나 주장을 가지고 상반된 해석이나 결론을 내리는 경우를 보게 됩니다. 이건 새누리당, 민주당, 통진당도 마찬가지이고 우리 당보다 더 합니다만.(*이건 다시 언급하겠습니다)


진보신당이나 한국좌파들이 ‘숭배’할 사람들은 없다고 봅니다. 독서야 ‘다다 익선’입니다. 마르크스에 대해서도 ‘권위’에 짓눌릴 필요도 없습니다. 다만 마르크스를 넘어서기 위해서라도 마르크스에 대해서는 곡해는 해서는 안되겠습니다.


‘사물화’ ‘물신화’를 권문석님은 ‘숭배’나 ‘교조적 숭배’의 의미로 사용하는 것 같습니다. 권문석님이 기본소득을 가지고 하고 싶은 이야기는 복잡하지 않습니다. ‘노동’과 ‘생산과정’과 상관없는 인간 삶의 질의 고양을 가져다 줄 ‘기본소득’을 주장하는 것이니까요.


어떤 마르크스주의자들이 어떤 근거로 기본소득을 비판했는지는 모르겠지만, 마르크스 주장과 기본소득은 상충하지도 않고, 오히려 서로 잘 맞는다고 봅니다. 20세기 서구 사회주의자들, 공산당들도 그랬지만, 마르크스의 ‘노동’ ‘계급’ 개념을 한국 좌파들도 잘못 이해하고 있는 경우가 많습니다. 마르크스는 ‘노동’만 강조한 게 아닙니다. 노동과정(생산)과 비-노동과정(비생산)을 다같이 중요하다고 말하고 있으니까요. 


물신화라는 말은 마르크스가 <자본>에서 크게 2가지 의미로 씁니다. 하나는 유용한 생산물을 만들어내는 인간들의 관계들보다, 그 인간(생산자)의 노동이 만들어낸 상품 (A)와 상품 (B)가 현실[자본주의적 교환 관계나 시장]에서 우리들 눈에 드러나 보이고, 이게 실체적 진실인 것처럼 보인다는 것입니다. 두 번째 의미는 권문석님이 말한대로 ‘비판’의 의미가 있습니다. 사람들이 만들어낸, 근육과 머리를 써서 제작해낸 생산물들이 사람들로부터 독립되어 자립화된 상품이 되고 이 상품들의 관계가 오히려 그 상품들을 만들어낸 사람들을 거꾸로 지배한다는 것입니다. 이렇게 되면 생산자들이 내가 만든 물건들 (상품들)이 누가 사용할까? 이런 것보다는 자본주의 시장에서 교환가치(화폐)가 생산자들의 생산목표를 거꾸로 규정하고 지배하게 된다는 것입니다. 물신화 (Ver-dinglichung: Ding 사물)의 의미는 위와 같습니다. 


따라서 권문석님이 “마르크스와 노동이 물신화되어서는 안 된다는 경계의 의미를 담았다.”고 한 부분에서 ‘물신화’의 의미는 따로 규정을 해줘야겠습니다. ‘물신화’라는 말을 그냥 ‘교조 숭배’ 혹은 ‘독단적 믿음’을 의미하는 도그마를 뜻하는 것이지요? 마르크스가 ‘물신 Fetishism'를 설명할 때, 종교(기독교)의 신 개념을 예를들면서 인간의 머리 속에서 구상해서 만든 ’신‘ 개념이 오히려 인간들과 사회를 지배하는, 그래서 인간들이 ’신‘을 숭배하고 있다는 의미에서, 물신화가 ’숭배‘로 사용될 수는 있겠습니다. 그러나 "마르크스와 노동을 물신화하지 말라"는 문장에서 '물신화'를 굳이 여기에서까지 쓸 필요는 없다고 봅니다. 


노동시간 단축과 관련해서는 마르크스가 <독일 이데올로기>에서 말한, 사냥을 즐기되 사냥꾼이라는 특정한 1개의 직업을 가질 필요가 없고, 물고기 낚시를 즐기되, 어부가 될 필요는 없고, 염소(양)를 기르되, 양치기는 될 필요가 없고, (문학,영화등) 비평을 하되, 비평가가 될 필요는 없는, 다시 말해서 ‘특정 노동’이 우리 인생 자체를 규정해버리지 않고, 우리 안에 잠재된 다양한 능력들과 재능들을 현실화하자는 마르크스의 ‘이상’을 오히려 강조하는 게 좋겠습니다.


좌파 정치는 위와 같은 마르크스의 ‘이상’을 어떻게 사회적으로 가능하게 만들 수 있는가? 꼭 마르크스를 한국 좌파 정치 운동에 끌어들이고자 한다면 말입니다. 이렇게 질문을 던질 수 있겠습니다.


1개 직업도 구하기 힘든 실업대란 시대에 마르크스의 ‘이상’은 그야말로 ‘이상향’으로 보일 수도 있겠습니다. 더군다나 2개의 직업(투잡), 3개의 직업을 해야 아이들 교육시킬 수 있고 학원에라도 보낼 수 있는 한국 노동자들의 현실을 보면, 마르크스의 ‘이상’이 노동해방보다는 노동의 노예에 가깝습니다. 역설적이지만. 노동 문제를 정치화할 때는 이런 주제들도 다룰 필요가 있겠습니다.

Posted by NJ원시

댓글을 달아 주세요

정치철학2016. 3. 25. 00:58

1924년 동아일보 1월 2일자 신문인데. 헤겔을 유심론, 그와 반대되는 것을 유물론으로 대립시키고 (*사실 이 둘은 긴밀한 연관관계가 있는데, 저렇게 둘을 대립시키는 것은 그냥 조야한 이해임. 호남 영남 가르는 것처럼, 남한 북한 가르는 것처럼) 


동아일보 사설은 민족정신을 실현할 방법으로서 '사회진화'를 주장하는데, 그 사회진화의 밑바탕이 '인간의 인격'이라고 보고, 이러한 전제 하에서, 민족들하 '단결하라' '응집하라' 100년의 대계를 세워라. 이렇게 나아갔다는 것인데요. 사실 이러한 이야기는 헤겔(특히 우파적 해석, 독일 민족 정신을 강조한 보수 우파의 논리)와 유사합니다. 


미디어나 뉴스가, 철학,사회학,정치학,경제학 연구서는 아니지만, 주요한 개념어들을 나열하면서 '민족정신'을 강조한 대목이 굉장히 흥미롭습니다. 사회진화론까지 나오고. 이걸 누가 썼는지 궁금한데, 필자가 나와있지는 않네요.


동아일보가 '유물론'을 곡해했다는 것보다는, 당시 마르크스주의에 대한 이해, 보통 유물론이나 유물사관(역사관)이라고 했는데, 당시 독일에서 마르크스 해석의 권위자인 엥겔스와, 그 엥겔스 이후 카우츠키가 해석한 유물론이 아마도 일본이나 조선에서도 그대로 수용되었다고 봅니다. 


그래서 위에 제가 쓴 게, 동아일보가 유물론을 잘못 이해했다는 말의 취지는, 동아일보 사설이 그랬다는 게 아니라, 당시 여론에 인식된 '유물론' 자체와, (제가 생각하는) 마르크스 생각이나 실제 그의 주장이나 방법과는 거리가 있다는 것입니다. 특히 사회현상이 마치 자연현상처럼 어떤 '철칙'이 있는 것처럼 서술한 것은, 마르크스에 대한 잘못된 이해라는 것입니다. 


당시 시대상은, 다윈 Darwin 의 <진화론>을 수용해서, 마르크스 자신도 물론 자본주의 사회 형성과정을 '진화'라는 개념틀로써 설명하고자 했지만, 이를두고 자연의 법칙과 사회의 법칙의 공통점이 '변증법 dialectics 인것처럼 해석하는 것은 오류라는 것입니다. 자연이나 자연과학에서 '법칙'개념과 사회나 사회현상, 혹은역사에서 '법칙' 개념은 서로 다르게 설명되어야 하니까요. 


그리고 마르크스나 사회주의자들의 '유물론'(materialism 이라는 단어를 마르크스는 실제 자주 쓰지는 않았지만)이 마치 정신이나 도덕이나 정서 이런 것들을 다 하이타이나 비누로 다 세척해버린 것처럼 이해하는 것도 마르크스에 대한 잘못된 독해입니다. 


유물론이야 요새는 그냥 일상 생활의 상식이고, 아이들도, 생물학, 지구과학, 화학, 물리학 배우고 그러니까요. (미국처럼 창조론이 과학이라고 믿는 사람들도 있지만요).




(민족적 경륜 제 1 - 민족 백년대계의 요 )


하나의 민족의 계획이 필요하다는 주장. 그런데 1924년 조선은 무계획 상태다고 진단. <조선민족의 장래에 대한 계획이 무엇이냐?>고 누가 우리에게 물을 때에...교육과 산업의 진흥으로써 우리의 목적을 삼노라...라고 대답한다면...


동아일보.

.



민족 전체의 의견이 하나의 행위 혹은 운동으로 현실화되기 위해서는 응집해서 하나의 몸체(유기체로서 하나)가 되어야한다고 주장. 단결하라는 주장임. 이게 가장 오래된 진리 (낡은->이라고 씀)이고, 이 진리는 영원히 새로운 것이다. 


동아일보 주장.

.




.당시 맞춤법은 "우리는 이러고잇슬수업는" 소리나는대로 적었음을 알 수 있다. 한글 발음 및 표준화 작업의 역사...





당시 동아일보 주장은 1) 유물론자 비판 2) 헤겔 유심론 비판 3) 사회진화에서 (심리적 원인이 중요), 사회진화의 정도가 유고할수록, 인격적 이상의 세력이 사회의 진화의 도정을 결정하는 힘이다...


그렇다면 "인격적 이상" 이 무엇인가? ...를 <동아일보>가 말해야 하는데, 그게 뭐인지 애매하다 

.



.





Posted by NJ원시

댓글을 달아 주세요

.


 532695

 권영길에게 가장 맞는 대선구호/공정한 분배가 민주주의다


 글쓴이 : 원시

 등록일 : 2007-11-10   14:17:25 조회수 조회 : 143    추천수 추천 : 0    반대수 반대 : 0    

   


MBC 100분 토론과 KBS <질문있습니다>에서 느낀점. 민주노동당 하루 속히 총론, 제 1 으뜸구호를 만들어야 한다. 그리고 기본기에 충실하라. 소수 정당이라는 사실을 자각하고, 겸허하게 자기 길을 가라. 


으뜸 구호, 제 1 구호를 왜 전통적이지만 "공정한 분배"로 내걸어야 하는가? 


"

"


1. 현 정세에서 가장 민주노동당과 후보 권영길을 잘 부각시킬 수 있다.

이회창의 등장으로, 이명박이 반북 친미로 급선회하고, 한편 정동영은 3중주의 어쩌고 저쩌고 하더니만, 오늘 청와대에서는 "진보적 시민주의"를 발표하는 등, 급좌선회 (제 3의 길 다시 도입)하는 갈지자, 술취한 자유주의자들의 술주정이 다시 시작되고 있다.


노무현과 정동영 등 통합신당이 민주주의의 적자라고 하지만, 87년 민주화 운동의 정신은 자기들이 허물어버렸다. 지난 5년은비례적 사회정의(일한만큼 대접받는 비례적 사회정의, 기본적인 분배정신)가 무너졌다. 

부동산 투기나 주식투자로 대박을 꿈꾸는 중산층이 늘어나고, 온 국민들을 투기꾼으로 전락시키거나, 상대적인 무능력자로 타락시켰다. 누가 노동을 통해서, 근로소득으로 의식주를 해결하고 문화 여가생활을 할 수 있다고 믿는가? 


왜 지금 수도권과 서울, 지방 도시 30대 유권자들이 노무현, 통합신당 정동영, 문국현에게 열광하지 않고 있는가? 


민주노동당이 80년대 민주화 운동, 90년대 노동/시민사회운동의 적자임을 내세우고, 무너져버린 사회정의를 바로 잡는 주체임, 실질적 자유와 평등을 실현시키는 적자가 바로 민주노동당임을 알려야 한다.


MBC 100분 토론에서, 권영길 후보가 그래도 제일 잘한 발언이 바로 "어는 정부가, 역대 어느 정권이 분배 한번 제대로 한 적이 있습니까?"이다. 이것은 권영길의 지난 30년간 인생살이와 정치적 경험에서 우러나온 것이다. 이 점을 잘 부각시켜야 한다는 것이다. 


2. 다음 아래 두 기사를 보지 않더라도, 이미 여러차례 민주노동당에서 소득 불평들에 대해서, 양극화 등에 대해서, 90:10사회, 95:5 사회에 대해서 역설해왔다. 


민주노동당, 공정한 분배가 현재 한국 민주주의의 과제임을 내세워라. 전통적이지만 지난 5년간 쓰라린 한국 자유주의자들의 정치 실패, 혁명의 배반자, 개혁의 실패자들인 통합신당 후진 피 386들은 더 이상 한국 민주주의를 책임질 수 없음을 각인시켜야 한다. 


"


2007년 한국 사회양극화 폭동돌발 직전이다.


"


3. 소수 정당 민주노동당, 갈지자 걷지 말고, 확실하고 일관된 정책 간략하게 제시해야 한다.


2002년은 공평한 재분배 (조세제도, 세금)를 내걸었다.

2007년 기본기에 충실해야 한다. 


인기영합하지 말라. 흉내내지 말라. 자기 머리로 생각하라.

인민의 마음에 기초하지 않은 구호들, 정치적 환상에 기초한 코레아 연방국 남발하지 말라, 때가 아직 아니다. 지금은 기본기에 충실할 때이다. 정치구호는 정치 과제를 구체적으로, 사람들의 마음을 읽어내야 한다. 









 .
 532695
 권영길에게 가장 맞는 대선구호/공정한 분배가 민주주의다

 글쓴이 : 원시
 등록일 : 2007-11-10   14:17:25조회수 조회 : 143    추천수 추천 : 0    반대수 반대 : 0    
   

MBC 100분 토론과 KBS <질문있습니다>에서 느낀점. 민주노동당 하루 속히 총론, 제 1 으뜸구호를 만들어야 한다. 그리고 기본기에 충실하라. 소수 정당이라는 사실을 자각하고, 겸허하게 자기 길을 가라. 

으뜸 구호, 제 1 구호를 왜 전통적이지만 "공정한 분배"로 내걸어야 하는가? 

"
"

1. 현 정세에서 가장 민주노동당과 후보 권영길을 잘 부각시킬 수 있다.
이회창의 등장으로, 이명박이 반북 친미로 급선회하고, 한편 정동영은 3중주의 어쩌고 저쩌고 하더니만, 오늘 청와대에서는 "진보적 시민주의"를 발표하는 등, 급좌선회 (제 3의 길 다시 도입)하는 갈지자, 술취한 자유주의자들의 술주정이 다시 시작되고 있다.

노무현과 정동영 등 통합신당이 민주주의의 적자라고 하지만, 87년 민주화 운동의 정신은 자기들이 허물어버렸다. 지난 5년은비례적 사회정의(일한만큼 대접받는 비례적 사회정의, 기본적인 분배정신)가 무너졌다. 
부동산 투기나 주식투자로 대박을 꿈꾸는 중산층이 늘어나고, 온 국민들을 투기꾼으로 전락시키거나, 상대적인 무능력자로 타락시켰다. 누가 노동을 통해서, 근로소득으로 의식주를 해결하고 문화 여가생활을 할 수 있다고 믿는가? 

왜 지금 수도권과 서울, 지방 도시 30대 유권자들이 노무현, 통합신당 정동영, 문국현에게 열광하지 않고 있는가? 

민주노동당이 80년대 민주화 운동, 90년대 노동/시민사회운동의 적자임을 내세우고, 무너져버린 사회정의를 바로 잡는 주체임, 실질적 자유와 평등을 실현시키는 적자가 바로 민주노동당임을 알려야 한다.

MBC 100분 토론에서, 권영길 후보가 그래도 제일 잘한 발언이 바로 "어는 정부가, 역대 어느 정권이 분배 한번 제대로 한 적이 있습니까?"이다. 이것은 권영길의 지난 30년간 인생살이와 정치적 경험에서 우러나온 것이다. 이 점을 잘 부각시켜야 한다는 것이다. 

2. 다음 아래 두 기사를 보지 않더라도, 이미 여러차례 민주노동당에서 소득 불평들에 대해서, 양극화 등에 대해서, 90:10사회, 95:5 사회에 대해서 역설해왔다. 

민주노동당, 공정한 분배가 현재 한국 민주주의의 과제임을 내세워라. 전통적이지만 지난 5년간 쓰라린 한국 자유주의자들의 정치 실패, 혁명의 배반자, 개혁의 실패자들인 통합신당 후진 피 386들은 더 이상 한국 민주주의를 책임질 수 없음을 각인시켜야 한다. 

"

2007년 한국 사회양극화 폭동돌발 직전이다.

"

3. 소수 정당 민주노동당, 갈지자 걷지 말고, 확실하고 일관된 정책 간략하게 제시해야 한다.

2002년은 공평한 재분배 (조세제도, 세금)를 내걸었다.
2007년 기본기에 충실해야 한다. 

인기영합하지 말라. 흉내내지 말라. 자기 머리로 생각하라.
인민의 마음에 기초하지 않은 구호들, 정치적 환상에 기초한 코레아 연방국 남발하지 말라, 때가 아직 아니다. 지금은 기본기에 충실할 때이다. 정치구호는 정치 과제를 구체적으로, 사람들의 마음을 읽어내야 한다. 





Posted by NJ원시

댓글을 달아 주세요

수필2015. 8. 4. 21:15

김수행 선생님이 마르크스의  <자본:정치경제학 비판>을 번역하고 대학 교재로 강의를 했던 그 사회적 의미는 무엇인가? 


 1980년~1990년대  그 <자본> 책은 번역서 이상이었다. 사람들 가치관을 흔들어놨고 그 초점을 이동시켰다.  한국에서 직업 차별을 당하고, 장시간 잔업과 철야 노동을 하는데도 그 사회적 공로를 인정받지 못했던 이름없는 노동자들을 ‘정치적 시민’으로 복권시켰고, 박정희 말대로 “조국 근대화의 초석”을 깔았던 한국시민임을 선언한 것이었다. (서울 구로공단 한 회사 굴뚝에 "내가 흘린 땀방울, 조국 근대화 초석이 된다"라고 써져 있었다)


 당시 한강의 기적의 상징 수도 서울, 구로공단의 노동자들은 1주일에 평균 50~60시간 넘게 일했다.  자고 먹는 시간을 제외하고 거의 모든 시간을 공장과 회사에서 보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김수행 선생의 <자본> 강의와 연구는, 이러한 한국 노동자들이 자기 생존에 필요한 ‘필요노동시간’과 회사의 이윤을 위한 “잉여노동시간” 비율 문제가 공정한가 사회정의 원칙인가를 따져묻게 만드는데 혁혁한 공헌을 했다. 


 사회적 신분 차별을 받았던 노동자들이 ‘누구를 위한 노동’을 하고 있고, ‘무엇을 위한 노동을 하고 있는가?’를 스스로 묻고 저항할 때, 마르크스의 ‘필요노동시간’과 ‘잉여노동시간’의 비율이라는 비판틀은 노동자가 ‘조국 근대화의 진정한 초석’임을 확신하게 만들었다. 


한국 노동자들이 외친 것은 단순한 ‘임금을 올려달라’만은 아니었다. 그것을 넘어서 사농공상이라는 뿌리깊은 신분차별 타파 선언이었고, 불공정한 노동계약관계 법을 폐지하고, 궁극적으로는 필요노동시간과 잉여노동시간의 비율을 자기들 스스로 결정할 정치적 권한을 외친 것이다. 


마르크스 <자본>은  자본주의를 인류가 만들어낸 사회진화의 산물이고,  봉건 신분제보다 더 우월하지만 아직은 ‘미성숙한’ 사회경제정치제도일 뿐이다. 누군가가 이 ‘미성숙한’ ‘불공정한’ 자본주의를 바꿔야 한다. 이러한 인류 보편사 과정에서, 한국은1948년 이후 남한에서 20세기 정치적 이념들 중 한 축을 담당한 사회주의가 불법화되면서, 그 자본주의 대안운동과 담론은 단절되었다. 김수행 선생의 <자본> 완간 번역은 이러한 강제로 단절된 ‘자본주의 체제’에 대한 반성과 대안 제시를 다시 본궤도에 올리는 출발점이었던 것이다.

  

2015년 한국 자본주의는 97년 IMF 긴축 통치 이후, 전 세계에서 가장 살벌한 ‘경쟁’ ‘시민 내전 전쟁터’로 돌변했다.  마르크스 <자본>에 구체적으로 설명되지 않은 사회적 현상들, 즉 세계최고 고학력, 노동소득의 종말과 빌딩 땅 등 자산소득 계층의 대물림, 선진자본주의화 속에 강고하게 자리잡은 ‘봉건제적 신분 차별화’, 가처분소득이 감소하는데 동네 치킨집 자영업은 증가하는 비합리적인 경쟁의 구조화, 자산소득(빌딩,땅소유주)계층을 위한 사적 서비스업종 증가, 시중 400조이라는 자본파업 현상 등을 새로운 <정치경제학 비판: 자본>은 설명해야 한다. 


그리고 정치적 시민권을 상실해버린, 노동시간 주권을 상실해버린 청년을 비롯한 노동 안과 바깥 사람들의 정치적 시민권을 다시 복구해야 한다. 


이러한 새로운 과제 완수가  15년 넘게 준비하고, 6년 넘게 땀흘려 마르크스 <자본 1, 2,3>을 번역한 김수행 선생님, 그리고 20년 넘게 제자들을 친조카, 동생들처럼, 친구처럼 허물없이 도와준 멘토에 대한, 우리의 존경심 표현일 것이다.  


그런데, 왜 이리도 서둘러 가셨습니까? 마르크스가 그렇게 가보고 싶었던, 그러나 끝내 밟지 못했던 미국 땅, 조금 더 천천히 둘러보시고 미국 자본주의 특성에 대해서 공부해보자고 하셔야죠?  2008년 미국 금융공황 이후 어떤 변화가 있는지를,  “당신들 말이야, 뭐하고 있어? 그렇게 공부해서 언제 다 할라고” 카랑카랑한 죽비가 그립습니다. 김수행 선생님이 즐겨 썼던,  “당신들 말이야~”, 이 말은 스스로 ‘주체’와 ‘주인’ 이 되어 달라는 선생님식 주문인데, 선생님 걸어온 길보다 더 좋은 조건에 있는데도, 그 성과는 미미한 이 현주소가 부끄럽습니다.

.




1992년 11월 26일. 경향신문 기사 중에서. 

난 이때까지만 해도, 학생운동이나 노동운동 선배들과 동료들과 함께 움직였다. 

사람은 때가 되어야 만나는 것 같다. 가까운 거리건 먼 거리건 간에 '마음'이 중요하다.

92년 당시 구로공단 하루 급료가 16000원 ~ 19000원 정도 했다. 




.



Posted by NJ원시

댓글을 달아 주세요

책/노트(독후감)2014. 9. 6. 15:30

체 게바라 이야기를 하는 것은, 쿠바에 대한 찬양도 아니고, 밀림으로 들어가자, 현장으로 돌아가자는 원론적인 이야기를 하는 것도 아니다. 체 게바라가 사교육 시장이 일상 곳곳에 뿌리내린 한국 에 왔다면 아마도 무기를 버리고 안토니오 그람시의 "헤게모니"론이나 진지전 (war of position)을 사회변혁 전술로 채택했을 지도 모르겠다. 체 게바라를 이야기하는 건 쿠바 사회주의나 사회주의 개념을 이야기하는 것도 아니다. 그냥 개인적인 의미이다. 체 게바라의 삶에서 보고 배운 것, 어떤 통찰력 같은 것을 보게 된다. "인생의 끝은 어떠해야 하는가?" 유종의 미에 대한 실천이 어떠해야 하는가? 그 질문에 하나의 대안이 될 수 있는 답을 준 사람이기 때문이다. 518 광주 항쟁 윤상원 선생도 마찬가지 유형의 인물이다. 


1959년 쿠바 혁명이 완결되고 나서, 체 게바라가 강조한 대목은 "교육이 사회주의 건설에 어떠한 영향을 미치는가?"이다. 체 게바라가 강조했던 교육의 중요성, 그 정치적 목표는 다음과 같이 정리될 수 있을 것 같다. "운동을 통해서 자기가 변해야 한다고, 새로운 사회는 어차피 새로운 습관으로 가득 차야 한다." 





1990년대 중반까지. 불온서적 관리부가 도서관에 있었다. 2014년 한국도 다른 나라도 체 게바라를 언급한다고 해서, 그의 노래를 듣는다고 해서, 그 주장과 연설을 소개한다고 해서 자동적으로 급진파가 되거나 혁명적으로 되지 않는다. 특히 한국처럼 사교육과 대학입시, 중앙집권적 관료주의 사회, 자본과 신분제도가 교육을 통해서 정치적 통제력을 발휘하는 나라에서는 더욱더 그럴 것 같다. 책을 보다가 우연히 발견한 "불온 간행물 관리번호 5496." 이것이 상징하는 바는 무엇일까?  한국 지식인들은 좌-우 균형을 겸비할 기회를 박탈당했다. 우측으로 기울게 하여버린 불행한 비극적인 역사가 1945~1953년 내전과 국제전쟁 (한국전쟁)을 통해서, 그 이후에도 더 강화되고 지속했기 때문이다. 



쿠바와 남미 사회주의 건설에서 가장 필요한 게 무엇인가? 국가가 어떻게 교육을 책임질 것인가? 그런 질문을 던졌다. 내 독서 독후감 메모장에는 이 대목이 교육자와 피교육자 구분이 종국적으로 없어지는, 교육자 역시 배워야 한다고 주장한 마르크스 포이에르 바흐 테제 일부와 연관이 있다고 적혀져 있다. 체 게바라 혹은 20세기 사회주의 국가에서 교육 담당 주체로 "교육부"나 "국가" 혹은 공산당, 사회당이 있었지만, 사실상 과거 자본주의 국가에서 행해진 교육과 큰 차별성을 가져오지 못했다. 왜냐하면 교육 주체와 피-교육자를 엄격히 구분하는 이분법적인 방법에서 벗어나지 못했기 때문이다. 그들 스스로 사회주의자들임에도 불구하고. 


교육 문제는 그 중요성에 불구하고, 체 게바라에게도 우리에게도 쉽지 않는 주제임에는 틀림없다.




2014년 친구같은 지도자도, 전위의식을 가진, 다시 말해서 대중의 이해관계에 기반하되, 그 의식들을 선도해 나가는 선구자적인 전위들이 실종되었다. 그게 2014년 현 주소이다.


 "전위 뱅가드는 미래를 볼 줄 알아야 하고, 미래가 가져다 줄 성취와 보답이 뭔지도 알아야 한다" 이렇게 체 게바라가 이야기했다. 그건 지금도 마찬가지이다. 정치적 기획과 실천이 가져올 정치적 성취가 뭔지에 대해서 미리 미리 알지 못하고서는 지도자가 되지 못한다. 이게 가능하기 위해서는 철저한 연습과 노력이 필요하다. 




2000 년 가을 독서 노트




"전 세계 혁명가들이 체 게바라의 미소를 잊지 못할 것이다."


사람은 미소를 남기고 죽기도 힘들다... 그건 도전이기 때문이다.



 

Posted by NJ원시

댓글을 달아 주세요

김일성주의 혹은 주체사상: 김정진 박은지 논쟁점과 논의 방향 (2)


(1)은 김정진의 문제의식에 대해서, (2)는 박은지의 문제의식과 해명에 대해서 쓴다. 박은지의 해명을 보면 간단하다. 질의자들이 이렇게 물은 것같다. 김일성주의가 도대체 어떤 매력이 있어서, 좀 배우고 이정희 통진당 대표처럼 서울대도 나오고 인문계 여자 수석도 하고 변호사도 하는 사람이 주체사상파인가? 박은지부대표가 질의자에 앞서서 “주체사상의 매력에 대해서” 주장을 하지 않았다고 해명한다.


이런 대화 맥락과 박은지의 해명에 대해서는 굳이 다시 의문을 제기하거나 설명을 요하지 않을 것이다. 김정진 전 부대표가 이러한 ‘대화 맥락’에 대해서 고려해주었으면 좋겠다.


1. 당 간부들 내려버지다. 정당은 코디네이터가 필요하다


글쓴이는 박은지 인터뷰의 문제점을 다른 곳에서 찾고자 한다. 당대표나 대표단,그리고 당 주요간부들의 정치활동을 내용적으로 ‘도우미’역할을 할 수 있는 당내 ‘연구소’나 ‘정치토론 그룹’ 혹은 정치조직(정파)의 부재가 더 큰 문제의 원인이다.


얼마전 장석준 부대표가 프레시안에 기고한 <김정은이 망해야 한반도가 산다! >는 글의 전반적 내용은 노동당이나 한국진보정당이나 좌파정당의 대북정책이나 평화정책으로 수용되기 힘든 내용의 글이다. 박은지 부대표의 경우도 썰타임 출연이나 발언 내용 역시 당원들에게 오해를 불러일으키고, 당 정책의 대중화에는 별로 기여하지 못했다고 본다.


당 간부들의 정치적인 활동은 장려되어야 하고 당원들은 적극적으로 같이 협조해야하겠지만, 현재 그리고 지난 2년간 노동당의 당 간부들은 ‘당의 코디네이터’ 없이 그냥 개별적으로 혼자 메이크업하고 혼자 알아서 옷입고 혼자 스케쥴 잡고 언론에 기고하거나 출연하거나 했다. 

진보신당-노동당은 과거 노회찬 심상정 전대표의 당과 독립적인 언론플레이의 문제점을 그대로 계승하고 있거나, 그것을 극복하지 못하거나, 새로운 문화를 창출하지 못하고 있다. 


[고민과 대안] 당 안에는 4-5개 다른 세대들이 공존하고 있다. 내 관심사는 한국정치를 좌지우지하고 있는 속칭 386세대 (*80년대 광주항쟁 세대의 정신은 이제 많이 퇴색되었지만)들을 흉내내지 않고, 70년대,80년대,90년대 리버럴리스트 정부의 출발점인 김영삼 정부 이후는, 그 이전 박정희 전두환 노태우 군사정부와는 차이가 난다. 그리고 또 그 이후 김대중-노무현-이명박 15년은 그 내부에서 분화가 또 발생한다. 이러한 정치적 경험의 차이를 고려해서, 좌파 정치가를 어떻게 집단적으로 부각시킬 것인가? 이다.


2. 박은지의 인터뷰와 그 내용에서 향후 토론주제로 뽑을 수 있는 것은 무엇인가?


통합진보당, 혹은 NL 로 불리는 운동권들이 한국 진보진영에서 영향력을 어떻게 왜 행사해왔는가? 의미와 한계는 무엇인가? 이런 주제일 것이다.


먼저 하나 바로 잡고자 한다. 통합진보당 ‘내란 사건’ ‘종북몰이’ 사건이후, 김종철 전 부대표와 박은지 부대표가 모 종편방송에서 출연했다. 박은지부대표가 NL의 약자를 National Liberty (민족/국민 자유)라고 했는데, NL은 NLPDR의 약자로 (National Liberation People's Democratic Revolution 민족해방 민중민주혁명)의 준말이다.


언론에서도 그리고 많은 운동권들이 잘못 알고 있는 PD 역시, NLPDR이다. 신신민지 국가독점자본주의론은 PD중의 하나의 패러다임이다. 그리고 이 두가지 NL,PD만 있는 것도 아니고 다른 패러다임들도 있고, 이 둘의 차이점만 부각되었지만, 공통적인 이론적 실천적인 약점들과 한계가 존재한다.


NL이나 PD 문건이나 그 이론은 완성된 체계를 가지고 있는 것도 아니고, 두 패러다임은 ‘사회주의로 이행과정’, 그리고 비-자본주의로의 발전 가능성을 목표로 하는 것인데, 89년~91년 사이 현실사회주의 체제 붕괴로, 급속하게 대중적 파급력을 잃게 된다. 80년대말, 90년대 초에도 이미 NL, PD론 (둘다 NLPDR -> socialism 사회주의로 이행)의 한계는 지적되었다. 이게 2004년 민주노동당 10석 이후 다시 대중에게 소개된 것을 보고 약간 충격을 받은 적이 있다. 과거 사회구성체 논쟁이 언론에 다시 떠올랐기 때문이다. 


남의 나라 혹은 북한 정치변혁 경험들을 근거로 만들어진 NL,PD론은 구체적인 정치,사회,경제적인 예증이 부족한 채, 그 사회구성체 논쟁이 시들어졌다. 주사파 NL은 식민지 반봉건론, PD는 라틴아메리카-소련 내부 논쟁들을 바탕으로 ‘종속 강화’ ‘독점 심화’라는 테제를 가지고 있었으나, 이 두 패러다임은 한국 자본주의, 한국 지배 계급 등의 구체적인 변화과정을 설명하는데 한계를 가지고 있었다.


이 두 패러다임의 한계,그리고 사회과학 방법론으로서도 천박한 이론적 토대에도 불구하고, ‘종속’문제와 그 변화,한국 자본주의의 자본축적 구조 등은 새롭게 조명될 필요가 있다. 예를들어 '종속' 개념으로 삼성 자본을 어떻게 설명할 것인가? 초국적 자본비율의 문제나 지배권 등을 설명할 수 있는가? 등 


(NL)PDR 은 사회주의로 이행 (transition)이라는 정치적 프로그램을 전제하고 있다. 그리고 정치학적으로 해결하지 못한 정치적 주체 문제를 조악하게 조야하게 “계급,계층분석”에 기초하고 있다. NL, PD 두 패러다임 공통적으로 한국자본주의의 ‘분화 differentiation'에 대해서는 설명해내지 못했다. 사회과학적 설명 용어와 방법론으로서 부적합하거나, 패러다임의 하드 코어에 문제가 생겼다.


이 이야기는, 80년대 말 90년대 초 이야기이다.


그 당시도 그 이후에도, 한국 자본주의 분화와 정치-경제의 관계, 한국 노동자 계급의 의식의 발전과 분화에 대한 구체적인 연구와 보고서는 많지 않았다. 대부분 NL이건 PD건 정치세력을 앞세워, 이론과 실천적 조사를 바탕으로 자기 패러다임을 혁신해야 하는데, 정치 세력들이 그 ‘이론적 작업’과 ‘실제 연구 조사’를 대신했다. 신념으로 버틴 점은 존경해야 하나, 현실 정치에서 무딘 창으로 버티는 것은 백전백패를 자초한다.


3. 주제를 조금 바꿔서, 그렇다면 왜 NLPDR 혹은 NL 그룹이 한국 운동권의 다수가 되었는가?


이것은 수많은 설명들이 있을 수 있어서, 학생운동사 맥락에서 한 가지만 짚고 다음 기회에 논의하기로 하겠다. 아직까지 한국 학생운동에 대해서 제대로 된 연구는 많지 않다. 부끄러운 현실이고 한국 학계 자체가 ‘사회과학’ 학파가 없다는 게 직접적인 원인이기도 하다. 미국, 캐나다, 독일, 프랑스는 예를들어 광주 518, 87년 6월항쟁, 7-8월 노동자 대투쟁, 노무현 현상 연구, 민주노동당의 성공과 실패 등에 대해서 박사학위를 써서 교수가 된다. 한국에 이러한 연구가 없다는 게 아니다.


87년 충남대에서 결성된 ‘전대협 (전국 대학생 대표자 협의회)’ 의 영향과 전국 대학으로 NL 그룹의 확장이 그 다수파 형성에서 가장 중요한 원인들 중에 하나다. 그리고 87년 대선 이후, 노태우 정권 하에서 학생운동은 ‘제도화’의 길을 가고, 소위 말해서 ‘학생회의 대중화’, 이것은 전두환 체제와는 질적으로 다른 상황을 초래한다. 학생운동권의 제도적 권력 (institutional power)가 학생사회에서 뿌리내리는 계기가 되었다.


80년대 대학생 운동을 한 사람들과 한번 대화를 해보라, 그들은 학번 차이를 대면서, ‘내 때는 더 엄혹했다’고 하거나, 전두환 시절에 투쟁했던 세대와 노태우 정권 하에서 투쟁했던 세대들 사이에 경험 차이 등등...


(전대협의 결성은 학생사회에서 제도적 권력이 형성된 계기를 마련해줬다. 반파쇼 정치 투쟁의 운동가들이 학생회라는 제도적 기구들을 운영해 나가는 정치적 출발점이었다) 



전 세계 정당사, 사회주의운동사, 식민지에서 해방운동사, 인종차별 운동 등, 정치적 행위는 ‘가장 사회과학적으로 정교하고 올바른’ 그런 노선이 반드시 주류를 형성하는 게 아니다.


돌이켜보라 ! 박종철의 죽음, 이한열의 죽음, 그들의 나이가 만으로 치면 20세,21세가 아니었던가? 지금 우리 당원들 중에는 아들 딸 중에, 조카들 중에, 동생들 중에 이 나이 때가 있을 것이다. 이러한 죽음에 한 정권의 정당성 자체가 흔들거리던 시절이 1980년대 전두환 정권 하에 일이다. 학생운동권에서 ‘이론의 정교함’ 보다는, 실제 ‘행동과 반-파쇼 집단 학살집단에 대한 직접적인 물리적인 투쟁’ 자체가 사회과학이었다.


학생운동은 1988년 노태우 정권이 수립된 이후에도, 합법적으로 당선이 된 정권임에도 불구하고, 이러한 정치적 ‘정당성’과 ‘윤리성’의 우위를 여전히 주장하게 되었다. 노태우 정부의 가장 큰 특징은 ‘합법성 legality'의 획득과 ’정당성 legitimacy'사이의 충돌이었다. NL이건 PD건 ND건 이 합법성 측면보다는 후자, 노태우 역시 광주학살의 원흉이자 파쇼의 연장으로 파악하고 그 정부의 ‘정당성’을 인정하지 않았다.


그렇다면 6공화국 하에서 학생운동은 전두환 파쇼와 비교해서, 학교에서 자유 선거를 통한 ‘학생회’라는 ‘제도적 권력’을 가지고 되었는데, 왜 NL 그룹이 가장 ‘다수’가 되었는가? 앞으로도 더 연구해야 할 지점이 이 두 가지 상관관계이다.


민족주의적 경향 (일제의 잔재청산, 미국 제국주의의 발견 : 88년 올림픽에서 관중들이 소련을 응원하고 미국 성조기에 야유보내는 반-미국 정서 anti-American sentiment), 소위 주체사상에서 말하는 품성론, 항일 유격대식 대중노선 등은 여러 가지 요소들 중에서 하나에 불과하다.


많은 사람들이 NL, PD를 ‘사회주의적 지향과 정향 orientation' 이라고 말하지만, 정작 6공화국 노태우 정부 시절에, 이 학생집단의 제도적 권력이 누린 것은, 자유민주주의적 ’정치 실천, 다시 말해서, 전두환 폭압에 누리지 못한, 정치적 표현의 자유였다. 실제 그 운동 주체들이 사회주의적 지향 (NLPDR은 사회주의 체제로 전환을 그 목표로 하고 있다. 사노맹으로 표현된 ND 역시 2단계 혁명론이지만, 사회주의 이행론이다) 을 했고, 또 학생운동 뿐만 아니라, 학생사회 외부와 연계를 맺었기 했지만, 학생사회 내부 정치에서 ‘제도적 권력’ 사용이 가장 두드러진 특징 중에 하나였다.


이들이 나중에 사회에 진출해서 김대중-노무현 정부의 지지세력의 주축이 되거나, 실제 정치가되어서도, 이러한 학생사회의 ‘제도적 권력’의 경험을 그대로 실천하게 된다. 한편으로는 대중적 동원능력을 보여주고, 다른 한편으로는 학생사회 때와 마찬가지로 ‘정치 내용의 빈곤’을 ‘제도적 권력’으로 대신한다.


그렇다면 6공화국 노태우 정부 하에서 전대협을 비롯한 nl 다수파 (주사파를 포함), pD, ND등은 위에서 말한 노태우 정부와 전두환 정부의 ‘통치’차이를 인식하고 ‘합법성’과‘정당성’ 사이의 긴장을 꿰둟어내는 정치 전략을 만들었는가?


89년 몰타 회담 (고르바초프와 조지 부시의 회담)으로 인해 얄타체제 (냉전 체제)의 해체부터 91년 사이에 벌어진 국제 사회주의 체제의 붕괴 등이 미치는 정치적 영향에 대해서 제대로 인식하거나 설명하거나 이에 맞는 정치적 프로그램들을 만들어 냈는가?


91년 강경대 타살 사건이 발생하기 전에, 민민운 (민족민주운동이라고 약칭)의 위기론이 한창 논의되고, 사회주의 대 사민주의 논쟁이 발생하던 시점에, 이에 대한 답변을 했는가?


사실 그 당시 우리의 문제이기도 했지만, 이러한 질문들과 과제들은 당시 학생운동가들의 지적 실천적 범위를 뛰어넘는 문제였고, 당시 한국 지식계의 수준을 고려했을 때, 이 문제들을 정치적 담론으로 여론화 대중화시키기에는 역부족이었다.


4. 박은지 부대표가 말한 주체사상 “사람의 가능성을 믿고 그 힘을 긍정하는 사상”에 대해서

- 소련식 교과서는 마르크스에 대한 왜곡이었다.

- 소련식 교과서를 극복했다는 주체사상은 허수아비 때리기를 하는 것이다.


이 주장은 굳이 주체사상만이 아니라, ‘창조 Creativity' 를 강조하는 사람들, 박정희의 교육헌장과 ’하면 된다‘는 정신, 혹은 안철수식 ’창조적 혁신‘, 박근혜의 ’창조 경제‘ 모두다 ’사람의 가능성을 믿고 그 힘을 긍정하는 사상‘이라는 점에서, 형식적으로는 같다.


물론 북한의 주체사상은 “계급과 민족” 패러다임인데, 왜 주체사상을 박정희, 안철수, 박근혜와 동급으로 놓느냐고 항변할 것 같다.


주체사상의 이론적 근거 자체가 오류다. 주체사상 주장은 다음과 같다. 마르크스-레닌주의에서 철학의 근본문제를 물질과 의식의 관계 ( matter-consciousness relations)로 설정했다. 그런데 마르크스-레닌주의는 ‘물질’과 ‘의식’관계에서, ‘물질이 의식보다 선차적이고 우위를 갖는다. 이러한 마르크스-레닌주의의 물질의 의식에 대한 선차성 (priority)은 인간의주체성, ‘인간의 주체적 파워, 힘과 능력’의 중요성을 해결하지 못했다.


그럴싸하다. 몇 년전에, 미국 최장집-박상훈 등을 따르는 연구자들이 정치의 선차성 (the primacy of politics: 정치가 가장 중요하다) 를 쓴 미국 비교정치학 교수 쉐리 버먼(Sheri Berman) 을 한국에 소개하면서, 좌파 운동권들이 ‘정치’를 모른다고 야단쳤을 때, 그 ‘선차성’ 개념과 위 선차성 개념은 동일한 말이다.


주체사상을 서술했다는 황장엽의 이론적 깊이의 한계이기도 하고, 정보 수집의 한계이기도 하다.


사실 주체사상이 말하는 마르크스-레닌주의 교과서 (소련 사회과학 아카데미에서 만들어낸 검인정 교과서로서, 그 기원은 부하린의 공산주의의 ABC, 그 이후 스탈린의 역사적 유물론 테제 등에 있다. 이는 나중에 설명하겠음)에서 말하는 ‘물질’과 ‘의식’ 관계가 철학의 근본문제라 하는 것 자체가 잘못되었다.


주체사상이 ‘물질-의식’ 대립항이 아니라, ‘세계-인간’으로 근본문제를 전환시켜, 마르크스 레닌주의가 해결하지 못한 인간의 주체성 (subjectivity)를 해결했다고 하는 것은, 이중의 오류이다. 첫 번째는 소련 사회과학 검인정 교과서 (공산당 명령을 따르는 연구소)에서 마르크스에 대한 잘못된 이해에 기반한 ‘물질’ -‘의식’이 철학의 근본문제라고 못박아놓고,


두 번째는, ‘물질’ -‘의식’ 대립항이 풀지 못한 퍼즐과 난관 수수께기를 ‘세계-인간’ 대립항이 풀었다고 선전하는 것 자체가 자화자찬격이다. 세계에 대해서 인간의 주체성 즉, 의식성, 창조성,자주성을 더 부각시켜야 한다는 것이다. 이 주체사상 답변이 잘못된 문제설정 "물질과 의식"의 관계에 대한 하나의 답 (물론 오답이지만)은 될 수 있겠지만, 철학적 주제들에 대한 답변이 되기에는 불충분하다. 철학적 체계로 인정할 수 있지만, 수많은 증명부담들을 안고 있다. 철학에서 다루는 수백가지 테마들을 이 인간-세계 대립항으로 풀 수 있다는 것인가? 


그리고 자본주의의 변화와 역동성, 그 축적 구조를 어떻게 설명가능하단 말인가? 자기들이 경험하지 않은 세계와 자본주의에 대한 연구가 결여되어 있기 때문에, 수많은 중요한 사회과학적 주제들을 인간-세계 대립항으로 진단도, 해결도 할 수 없다. 




(1940 년 조제프 스탈린이 서술했다는 : 변증법적 역사적 유물론 교과서: 마르크스에 대한 선택적 이해와 왜곡의 공식적 출발점이 된 책이다. 1980년대 한국에 소개된 마르크스 입문서, 철학개론은 대부분 이 스탈린의 기본골격에서 벗어나지 못했다. DIA-MAT의 효시이자, 마르크스 사상의 박제화 왜곡의 공식화 선언이었다)


이 주체성 (subjectivity) 문제는 제 2 인터내셔널 이후, 마르크스에 대한 혹은 사회주의자 내부에서 논쟁된 ‘경제 결정론 economic determinism'에 대한 문제제기로, 당시 중요한 주제였다. 


그런데 80년대말, 90년대 초, 한국에 소개되고 번역된 마르크스 입문서, 넓게 봐서 사회주의체제의 토대를 이루는 철학 교과서들은, 대부분 소련 사회과학 아카데미나 동독, 중국, 주사파 NL의 경우는 평양에서 출간된 교과서들이었다. 이건 NL이건, PD건, ND건, 과학적 사회주의자건 다 마찬가지로 안고 있었던 한계였다.


학생운동권, 노동운동가들의 헌신적인 정치적 실천, 분신까지 포함한 그 숭고한 정치적 투쟁들과, 이론 사이에는, 이러한 엄청난 문화적 지적 간극이 있었다. 그것은 2014년 1월 현재 평가가 아니라, 25년 전 이야기이다.


25년, 아니 길게 잡아 30여년이 흘렀다. 한 세대가 바뀌었다. 한국 전쟁이 미친 지식인 사회, 이론가 사회, 좌파 정치권 사회, 학생운동가, 시민운동, 노동운동, 그리고 진보정당, 좌파정당... 우리가 생각한 것 이상이다.


자기들 스스로 학파를 만들어서, 지식노동이건 육체노동이건 그 무슨 노동이건간에, 학파를 형성해서, 코리아라는 한국 현실 (social reality)을 사회,사람,사회구조,의식 등을 설명하고 연구하는 사회인식론(social epistemology)를 갖추기도 전에, 90년대 긴 암흑기가 있었고, 이런 것들을 지속적으로 연구하기 전에 97년 IMF 긴축통치로 한국은 운없게도 세계에서 최단시간에 가장 살벌한 자본주의적 신자유주의 체제를, 80년대 민주화 세력 (김대중정당과 80년대 학생운동권 주류파)이 그 악날한 반-민중적 반-노동자적 어메리칸 스탠다드 자본주의를 실천해버렸다.


사람들은 자기 정치적 정당성 때문에, 자신들이 가지고 있는 신념, 정치적 방법론, 조직론, 이론적 정당화 등에 대해서 게을리 한다. 왜냐하면 현실정치는 늘 나보다 우리보다 더 나쁜 세력이 존재하고 있고, 그들이 늘 음모를 꾸미고 역사의 시계를 거꾸로 돌리기 때문이다.


정치는 늘 실천적이다. 이런 의미에서. 야구는 9회로 끝나지만, 정치세계는 쉼없는 연장전이다. 9회 이후에 ‘이론’으로 야구하나? 정신력으로 버틴다. 제한된 숫자 선수들로 버티는 것이다. 그것이 늘 정치적 현실이다.


하지만, 역사에서 현실에서 정치적 투쟁에서 승리하기 위해서는, 사회적 현실을 설명할 인식론을 우리 스스로 가지고 있어야 한다.


돌직구 하나로 승부하는 투수보다는, 체인지업과 슬라이더를 장착하고 돌직구를 가진 투수가 실제 경기에서 이기니까.


(1922년 경, 부하린 Buhkarin 이 고등교육을 받지 못한 소련 대중들을 위해 서술한 공산주의의 abc : 마르크스 엥겔스 책들이 노동자 해방의 성전으로 격상화되기 시작했다.

 )


Posted by NJ원시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학교 평가의 논

    2014.04.15 01:50 [ ADDR : EDIT/ DEL : REPLY ]
  2. 그냥 NL이 다수를 차지하게 된건 생활 학문 투쟁의 공동체라는 학생회중심의 학생운동을 했다는점으로보고 PD는 직업적 혁명가의 길을 가려고 했다는 점에서 학생회중심의 운동이 다수를 차지하기 편하지 않았을까 하는 생각이 편협하게나마 듭니다만.. 뭐 주사파 논쟁은 논외로 하는것이 맞을것 같고.. 하다보면.. 한국운동권에 주사파가 존재하는가에 대한 질문이 되어지니까요..

    그냥 지나가다 코맨트 남깁니다.

    2018.02.14 14:48 [ ADDR : EDIT/ DEL : REPLY ]

정치경제2013. 12. 3. 17:11

2012-03-04


1. 부자 DNA는 없다. (가난과 부의 대물림 = 97년 이후 한국자본주의 특질이고 세계에서 가장 살벌하고 공격적이고 빨리 변화하는, 그래서 사람을 정신없게 만드는 자본주의 병폐와 연결되어 있습니다) 한국의 모든 TV, 잡지, 신문, 광고, 특히 인터넷 매체를 보면, 상품 광고와 명품 선전은 세련되고 발전되는데, 사람들이 느끼는 상대적 박탈감이나 절대적 빈곤은 97년 이후 증대되고 있습니다. 사람들의 의식의 내면화 "일해서 내가 번돈으로 잘 사는 것"에 대한 좌절감, 회의가 팽배해 있습니다. 한국 사람들이 가장 고통스러워 하는 지점, 살 맛 나지 않게 하는 요소들의 집약체가 바로 "가난과 부의 대물림을 강화시키는 정치적 법적 제도적 문화적 의식적, 심지어 종교적 장벽"입니다. 


2. 새누리당, 민주통합당, 통합진보당의 공통점은 "복지 증세" 얼마나 어떻게 할 것인가? 입니다. 2차 세계대전 이후 공공 정책, 공공 서비스 정책 (복지정책/재정 정책)은 기본적인 정책공약되었습니다. 미국 공화당 - 민주당 선거 쟁점, 4년마다 되풀이되는 단골메뉴가 바로 (증세 대 감세), (낙태 찬성 반대론) 등입니다. 


통합진보당 복지증세 60조, 민주통합당 14조, 새누리당 10조 + 알파 등이 그것입니다. 케인지안 정책노선의 특성 (테크노크라트 케인지안에 해당하는 정책입안의 방식입니다. 소위 케인지안 내부에서도 사회운동적 케인지안이라기 보다는, 전문 행정관료들이 사회복지 재원을 어떻게 마련해서, 유권자들에게 혜택이 돌아가게 해주겠다고 공약하는 방식) 중, 기술관료적인 방식으로 후퇴했습니다.


2002년 대선에서 "부자에게 세금을, 서민에게 복지를"이라는 민주노동당의 구호 밑에는, 정치 주체로서 "갑종근로 소득세"를 내는 노동자들과 시민들이라는 개념이 깔려 있었습니다. 그러나, 10년이 지나고 난 이후, 지금 민주통합당, 통진당의 정책 생산과정에는 "누가 어떻게 정치적 주체로 나설 것인가?"에 대한 고민은 거의 실종되고, 정책전문가집단인양 하는 테크노크라트 형 케인지안 (이것은 외국 사례들의 경우, 민주당, 자유당 뿐만 아니라, 심지어 보수당들의 복지 정책들과도 유사하다)의 수치만 부각되는 경향이 농후합니다. 


3. 세금, 재정, 증세 재원 방식에 대해서 당연히 정책으로 발표해야 합니다. 그러나 지난 10년간 국제 국내 정치와 세계자본주의, 한국자본주의 문제점들, 김대중-노무현-이명박 정부의 공통된 문제점들을 비판하는 시대 정신을 담을 수 있는 게, 기술적으로 제한된 "조세 재원", "증세냐 감세냐"는 미국식 공화당-민주당 공방전으로 후퇴해서는 안되겠습니다. 


총선-대선 슬로건으로 "부자 DNA는 없다. 우리가 뼈빠지게 일해 번 돈 누가 다 썼나?" 이걸 제안드린 이유는, 지금 한국 사람들이 대다수 노동자들이 직장인들이 월급쟁이들이 느끼는 고통 지점을, "비판과 항거" 차원에서 1) 이명박 정부 (김대중-노무현 정부의 연속과 공통지반 ) 비판 2) 대안의 측면에서, 세금과 재원이라는 재분배 (re-distribution) 영역을 넘어서서 노동소득 (분배)과 자산 소유, 자산 증식의 방법까지도 정치화시킬 필요가 있다는 것입니다. 


 총선슬로건 제안(1) "부자 DNA는 없다. 가난과 부의 대물림, 


두번째, 지금 한국 진보좌파가 놓쳐서 안될 것은, 한국 민주화 운동, 노동운동의 역사성과 그 주체들의 과제들입니다. 마치 민주통합당이 87년 6월 항쟁 주체이고 한국의 민주주의는 자기들이 다 하고 있고, 진보정당들은 "노동"이나 "복지" 영역 몇 가지 제한된 영역들만을 다루는 "이익집단화" "계급이기주의"로 제약, 한계지워버리고 족쇄를 채우고 있습니다. 너희들 "정치적 영역"은 거기까지 ! 집권 야욕은 애초에 안되는 DNA들 아니냐? 는 그런 비아냥까지.


2008년 총선 슬로건 때도 잠시 언급했지만, 한국에서 97년 IMF 위기 이후, 한국 전쟁 1950-53년 체제보다 더 살벌한, 시민 내전이, 다시 말해서, 김대중-노무현-이명박 정부의 정책들이 공히 공통적으로 끌어들인 앵글로-색슨 형 자본주의 (미국식 표준화 코드)는 한국 사람들이 교과서에 등장하는 "자본"의 쓴 맛을 일상생활 공간에서부터, 사적인 영역까지 철저하게 그 쓴 맛을 보게 만들었습니다. 



(노동소득의 격차는 자산 소득의 격차를 더 악화시키는 역할을 한다.지난 15년간 한국의 소득격차는 더 악화되어 왔다.)


한국 사람들, 노동자들이 느끼는 좌절의식, 이렇게 열심히 뼈빠지게 일하는데도, 왜 이렇게 늘 허덕이고, 빚까지 생기는가? 예전 이승만 정권 부패 부정에 대한 항거 그 밑에 깔린, 이래도 저래도 "못살겠다 갈아보자" 이런 심리적 좌절감을 총선 대선 슬로건이 담아야 합니다. 


그리고, 한국 정치판에서 가장 중요한 이슈인 "민주주의" 문제, 이 말을 꼭 슬로건에 쓸 필요는 없습니다. 그러나 여론 공간에서 이 말을 반드시 써야 하고, 민주통합당에 선점당해서는 안됩니다. 


"뼈빠지게 일해도 가난한가? 이제 다같이 잘 사는 게 민주주의다." 


87년 체제 문제 + 97년 이후 한국 자본주의의 살벌한 공격으로부터 피해당한 노동대중들의 그 피 눈물 흐르는 일상 생활의 고통을 총선 슬로건에 담을 필요가 있습니다. 


이게 시대정신입니다. "증세" "감세"는 오히려, 시대정신에 뒤처져지는 총선 슬로건이라고 생각합니다. 더군나다 진보신당의 경우, 자기 정체성을 더 드러낼 필요가 있다면, 정치 주체의 자기 고민을 슬로건에 직접 드러낼 필요가 있습니다. 


Posted by NJ원시

댓글을 달아 주세요

정치철학2013. 11. 12. 03:27

통상임금, 노동시간에 대한 마르크스 생각 - 관련 메모: 


1860년 경, 영국에서 13세 이하 아이들에게는 하루 6시간 노동만 시키고, 성인은 full timer 풀타이머로 시키고 그렇게 법률로 정했다. 여기에서 풀타임, 하프 타이머라는 말이 비롯되었다. 마르크스는 이러한 현상, 12시간 일하면 풀 타이머, 6시간만 일하면 하프 타이머(요새 단시간 노동자, 비정규직, 파트 타임 등)를 다음과 같이 설명한다.

이렇게 되면, 노동자가 인격을 지닌 사람이 아니라, '노동시간'으로 전락한다는 것이다. 사람 꼴만 갖춘 노동시간이 곧 노동자가 되어 버린다는 것이다. 개개인들의 구체적인 특질들과 개성들은 사라져 버리고, 너는 풀 타이머(정규직), 당신은 하프 타이머 (절반 일하는 사람)이 된다. 이런 두가지 종류의 노동시간으로 노-노가 구분될 뿐이다. 

* 노동시간이 임금 크기가 되는 것도, 고정불변의 법칙도 아니다. 중요한 것은 노동자의 인격이 상실되느냐 마느냐 이다. 

마르크스 주장 속에 담긴 윤리적 강조를 무시해서는 안된다.




(Das Kapital  I, 258 ) 

Posted by NJ원시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