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책비교/국제정치2020. 4. 30. 17:21

85세이신 마이클 왈쩌(1935-) 가 버니 샌더스를 ‘이무기 혁명가’라고 평가했지만, 민주당의 기득권층에 대한 개혁을 어떻게 할 것인가는 침묵했다. 마이클 왈쩌는 본인을 '평생 민주적 사회주의자'라고 부르지만, 대부분 미국 정치철학자,윤리학자들이 자본주의적 소유관계나 계급-계층 차별적인 권력관계에 대한 분석이나 연구는 거의 하지 않기 때문에, 그가 어떤 사회주의적 민주주의자인지, 애매하다. 


왈쩌 기고문 제목이 "버니 샌더스의 실패 (*소용없음), 대통령 후보가 민주적 사회주의자냐, 좌파 포퓰리스트냐, 아니면 뭐 다른 무엇이냐?"인데, 상당히 시니컬한데, 샌더스에 대한  비판은 지극히 제한적이다. 따라서 미국정치 지형과 너무나 차이가 큰 한국 진보정당운동에 마이클 왈쩌의 '연합정치'를 배우자는 '정치발전소'의 제안은 큰 의미가 없어 보인다. 


버니 샌더스의 패배에 대해 미국 민주적 사회주의자도 한국 진보정당도 낙관도 비관도 할 필요가 없다. 2008년 미국 뉴욕 금융공황 이후 불평등에 대한 대중적 저항이 미국에서도 형성된 것 자체가 의미있는 일이다. 그리고 조 바이든, 힐러리 클린턴 등이 보여준 것은, 미국 민주당의 기득권층이 얼마나 ‘제도적으로’ ‘체계적으로’ ‘전국적으로’ 민주당의 개혁을 저지하고 있는가, 공화당과의 차별없이 ‘로비스트’ 정치와 단절하지 못하는가였다. 



버니 샌더스 지지자들이 그들의 샌더스 지지 열정을 노동자, 학생, 아시아 라티노 흑인 여성 도시이주자 운동으로 승화시켜 나가는 것이 더 중요하다.



미국은 한국처럼 리버럴 민주당과 구별되는 진보정당이 없기 때문에, 많은 전후 세대 좌파와 68세대 신좌파, 혹은 개혁 리버럴 교수 (마이클 왈쩌 등) 등이 선거 때 민주당을 지지하고 있다. 



한국 정치적 맥락과는 너무 상이한 미국 정치적 권력관계와 정당 지형을 무시하고, 마이클 왈쩌의 ‘연합정치’를 한국에 들여오는 것은, 귤화위지에 불과하다.



그리고 마이클 왈쩌의 버니 샌더스 비판, 샌더스 지지자들을 ‘타협을 모르는 좌파 분파주의자’라는 비판 등은 열린 토론주제일 수 있다. 하지만 마이클 왈쩌가 민주당 개혁을 어떻게 실천해왔는지, 또 어떤 프로그램들을 제시했는지는 전혀 밝히지 않았다. 



약간만 좌측행, 물에 맥주 탄, 맥주에 물섞은 중도파 (A slightly left-leaning centrism)를 마이클 왈쩌가 승리 비전으로 제시했는데, 미국 민주당 공화당의 로비스트 기득권 정치의 강고함에 마이클 왈쩌가 순치되었음을 보여주는 것이다.


  


마이클 왈쩌 (1935-) 기고문 요약:


버니 샌더스는 영국 노동당, 독일 사민당과는 달리, 고전적인 노동운동와 같은 강력한 사회운동으로부터 정치를 한 것도 아니고, 그것을 창출하지 않았다. 민주당 내부에 민주적 사회주의자 정파를 형성하지도 않았다. 버니 샌더스는 조직, 통일적인 사회 정치적 세력도 없다.


보수파는 버니 샌더스를 ‘좌파 포퓰리스트’라고 명명했다. 정견만 다르지 트럼프와 비슷하다.


물론 버니 샌더스는 자기가 운동을 주도하고 있다고 주장하고 있다. 그러나 자세히 보자.


버니 샌더스 광팬들이 있지만, 그는 혼자다.


공화당의 경우, 트럼프가 들어가서 정권을 장악하기 전에 이미 ‘그럴 조건’을 갖췄다. 민주당 안에는 새더스의 좌파 포퓰리즘이 들어설 구조적 자리가 없다. 민주당은 대부분 중도파이다. 버럭 오바마도 중도파였다.  버니 샌더스는 집권시 어떠한 ‘타협책’도 준비하지 않았다. 버니 샌더스의 광적인 지지자들은 어떠한 타협, 그의 진보적 프로그램에서 어떤 일탈도 ‘배신’이라고 간주하는 ‘분파적 좌파들’이다.


버니 샌더스 베이스 캠프의 분노는 트럼프 베이스 캠프의 분노와 매우 유사하다. 


사우스 캐롤라이나 이전 까지만 해도 그가 이길 것 같았으나, 그 이후 그는 졌다. 성공한 포퓰리스트는 새로운 사람들, 과거에 소극적이고 목소리를 내지 못한 사람들을 투표장으로 끌어내었다. 그러나 버니 샌더스는 이런 능력이 없었다. 2008년 오바마와 비교해도, 청년 투표 숫자는 적었다. 


버니 샌더스는 용이 못된 이무기 혁명가이지만 우리가 고마움을 표명해야 하는, ‘되다 만 혁명가’이다. 부분적으로는 샌더스와 그의 신뢰 덕분에, 전국적으로 민주적 사회주의자들이 활동하게 되었다. 그의 패배로 많은 사람들이 상처를 받았지만, 여전히 막강하다. 그리고 버니 샌더스와 달리, 그들은 민주당 안에서 활동하고 있다. 


그러나 더 큰 눈 앞에 닥친 위험이 하나 있다.


버니 샌더스가 2016년에 힐러리 클린턴을 공격했던 방식으로 바이든 Biden을 공격하거나, 샌더스 지지자들이 투표장에 가지 않는다면, 다시 공화당이 대통령으로 당선될 것이다.


약간만 좌파 성향을 가진 중도파가 2020년 선거에서 승리할 수 있는 가장 좋은 방법이고, 트럼프와 우익 포퓰리즘에 게임에서 이길 수 있다. 선거에서 이기고 나면, 민주당은 가장 좋은 모델인 뉴딜 정당이 될 수 있다. 민주당원들을 ‘좋은 사회적 민주당원 social democrats’으로 바꿀 수 있다. 이를 위해 뉴욕에 로버트 와그너, 미시건의 프랑크 머피, 당 바깥에는 루써 (Reuther) 형제가 필요하다. 버니 샌더스에게는 이런 필수적인 인물들이 없었다. 

 

Michael Walzer (1935-) "정의의 영역들 Spheres of Justice (1983)" , 칸트주의적 도덕관에 기초한 "정의론 A Theory of Justice"를 쓴 존 롤스 John Rawls 를 "뿌리없는 개인"에 기초한 형식 윤리학이라 비판하고,  공동체주의적 입장에서 '복합 평등 complex equality'을 제안함.





참고: 미국 리버럴스트 잡지, VOX 역시 버니 샌더스의 '계급 이론'이 실패했다는 제목을 달았음. 


https://www.vox.com/policy-and-politics/2020/4/10/21214970/bernie-sanders-2020-lost-class-socialism



Sectarian leftists: 분파주의적 좌파

(a democratic socialist caucus) 민주적 사회주의자 정파 

A revolutionary manqué: 레볼류셔너리 망케이 = 혁명적인 실패자, 용이 못된 이무기 혁명가 


The Futility of Bernie Sanders


https://www.tabletmag.com/sections/news/articles/michael-walzer-bernie-sanders

Is the presidential candidate a democratic socialist, a left populist, or something else?

BY

MICHAEL WALZER

MARCH 09, 2020

Mario Tama/Getty Images

MARIO TAMA/GETTY IMAGES

What should lifelong democratic socialists and social democrats, like me, think about Bernie Sanders, the democratic socialist? He isn’t like the socialists whom we know from other countries, where this kind of politics is much more common than it is in the United States. Socialist politicians usually emerge from powerful social movements like the old labor movement or from political parties like the Labour Party in the United Kingdom or the Social Democrats in Germany. Sanders does not come out of, nor has he done anything to build, a significant social movement. That wouldn’t be an easy task in the United States today; in any case, it hasn’t been his task. He has, moreover, never been a member of a political party—not even of the Democratic Party whose nomination he is now seeking. He has never attempted to create a democratic socialist caucus within the party. For all the enthusiasm he has generated, he has no organized, cohesive social or political force behind his candidacy. If he were elected, it is hard to see how he could enact any part of his announced program.


Several conservative writers have said it: Sanders is best understood as a left populist. He stands to the Democratic Party today very much like Trump stood to the Republican Party in 2016. I understand that Sanders stands for policies radically different from Trump’s. He speaks to the needs of millions of vulnerable Americans and to the anxieties of young people entering an unwelcoming economy—and, like populists everywhere, he promises to solve all their problems. But he stands in the political arena without the political support necessary to do that or even to begin to do that. He claims to be leading a movement. Look closely: He is alone with his excited followers.


The conversion of the Republicans into a Trumpist party was never likely to be repeated in the conversion of the Democrats into a Sandersist party. The Republicans were well on their way to Trumpism before the appearance of Donald Trump. The particular awfulness of GOP politics today required the man, but the man came to power because of the preexisting awfulness of the party. Sanders’ left populism has no preexisting version among the Democrats. Mostly, they have been and still are comfortably centrist. Their most successful politician in recent years, Barack Obama, was centrist to a fault. And the beginning of what we hope was a political comeback in 2018 was powered by centrist candidates defending Obama’s chief achievement, the Affordable Care Act. Even a Sanders victory, unlikely now, wouldn’t create a congressional party ready to support his program.


Like any populist politician, Sanders is promising many things that he must know he can’t deliver. Nor has he been willing (unlike Elizabeth Warren, who is more engaged in party politics) to hint at the kinds of compromises he might be prepared to make—to win or to govern. His most fervent followers sound very much like sectarian leftists who regard any compromise, any deviation from the “progressive” program, as a betrayal. The anger of his base, or parts of it, is much like the anger of Trump’s base. Populism of any sort seems to produce ugliness at the edges—and then what should we make of the man at the center? How will he appease it?


For all the enthusiasm he has generated, Sanders has no organized, cohesive social or political force behind his candidacy.


Of course, if Sanders were to win the nomination, this social democrat would support him, wincing at the promises-never-to-be-kept, hoping for a victory, and then looking for the necessary compromises. For a while Sanders looked almost like a winner—almost. He generated the kind of excitement that we have seen in populist campaigns in other countries; he raised money in small amounts from large numbers of men and women who can afford no more; he built and paid for an effective electoral organization. His appeal to Democrats who vote in primaries seemed strong. But even before South Carolina, he was in fact failing to deliver on his promise of a political revolution. He was not able anywhere to increase the number of people voting. He could not do what victorious populists have to do: pull new people, previously passive and voiceless people, into the electorate. His numbers, even among the young, compare poorly with those of Obama in his first run in 2008. He is (maybe we should be grateful) a revolutionary manqué.


Partly because of Sanders and certainly to his credit, there are many democratic socialists active in local and state politics across the country. His defeat would hurt these activists, diminish their chances of political success. But I think that they have staying power; they are unlike Sanders in one important way: They are working inside the Democratic Party.


But there is a larger, more immediate danger: If Sanders attacks Biden the way he attacked Clinton in 2016 and if his supporters sit out the election as many say they will, he and they together could contribute to a Republican victory—a disaster not only for the Democratic Party but also for American democracy. Four more years of Trump means four more years of packing the courts with right-wing ideologues and reshaping the electorate so as to reduce the number of minority voters. I doubt that the old democratic practice of rotation in office would survive. How would the Democrats ever again win a national election? And if they did win, how would they get any part of their (centrist or leftist) program past the courts?


A slightly left-leaning centrism would probably be the best way to win in 2020, the best response to Trump and to the populism of the right. I had hoped for something better, but a Biden-Warren ticket might be what the Democrats and the country need: four years of calm and then four years of “plans.” Something like that, or some variation on it, would seem to be what worked in 2018. And if and when a Democratic victory avoids the disaster of a Trump triumph, it will be possible to pursue the political project that Sanders never showed any interest in: to turn the Democrats into good social democrats. The party of the New Deal is a useful model. It required the hard work of politicians inside the party, like Robert F. Wagner of New York and Frank Murphy of Michigan, and of labor organizers like the Reuther brothers working outside. The truth about Sanders is that he doesn’t look anything like those necessary people.


Michael Walzer is professor (emeritus) at the Institute for Advanced Study in Princeton. He is the author of Just and Unjust Wars and The Paradox of Liberation, among other books, and the former co-editor of Dissent magazine.


Posted by NJ원시

댓글을 달아 주세요

글 창고/20122020. 2. 15. 20:53

Nakjung Kim

January 2, 2012 · 

- [민주당: 민주통합당] 치어리더 최장집


- 최장집: 이념 Idee 개념에 대한 무지와 오해, 자의적 해석

철학은 개념의 놀이이자, 개념사의 심층적 이해이고, ..., 그건 과거 현재 미래 3차원과의 대화이고, 구체적으로 말하면, 70억 현행 인구들과의 대화이다. 철학자는 그런 의미에서 수퍼 컴퓨터이다. 아니면 "도를 아십니까?" 되거나, "예수천당,불신지옥" 팻말과 별 차이가 없다.


- 제목부터가 (*최장집씨가 주장하는 그 학문의 "과학성")이 결여되었다. 이념이라는 말은 양적인 개념이 아니기 때문이다.


- 소제목 "서구 복지국가는 사회주의 아닌 자유주의 국가" => 도 잘못 사용된, 혹은 30%만 맞는 제목이다. "서구 복지국가는 Liberal Democracy라고 부르며, 자본주의 capitalism 국가이다."


- 소제목 "진보적 자유주의"를 민주당이 수용하라...는 희구인지, 바램인지 모르겠지만, "진보적" 이라는 형용사는 좌파, 우파, 보수파 등이 다 사용할 수 있다. 캐나다 보수파 정당 이름이 "진보적 보수당 Progressive Conservative"이다. 최근 교토 기후협약에서 조지 부시따라 철수해버렸다.


- 87년 민주화 운동은 = 형식적 절차적 민주주의이고, 97년은 사회경제적 민주주의다라고 2분법적으로 사유하는 것은, 정치와 인간 역사에 대한 무지이다. 자스민 혁명이라고 불리우는 현재 튀니지, 이집트, 시리아, 그리고,미국, 스페인, 그리스 투쟁을 보라, 그게 꼭 어느 하나의 이슈, 형식적-사회경제적 민주주의 중에 어느 하나를 선택하는 저항이고 혁명인가? 그리고,현재 한국 민주당(통합당)이 절차적 형식적 민주주의 투쟁이라도 제대로 하는가?


- 최장집 "민주주의는 이념이 아니다." -> 오해이다. 민주주의 역시 하나의 이념이다. 민주주의 이념은 다양한 종류들과 형식들을 가지고 있다. 이건 인류역사에서 드러난 사실인데도, 이걸 부정한다는 것은 도대체 무엇을 의미하는가?


- 존 롤즈 Rawls 의 <정의론>을 과연 미국 민주당이 수용했는가? 미국 와싱턴 D.C에 있는 160개의 씽크탱크에서 하버드 윤리학 교수인 존 롤스의 <정의론> 책을 수용했다는 보고서는 하나도 없다. 존 롤스의 <공정 fairness>개념과, <무지의 베일에 근거한, 시민들의 평등한 대우> 이 말을 정치적 좌파라면 누가 부정하겠는가? 좋은 이야기이다. 그러나, 정치적 주체들에 대한 분석 없이 <정의론>을 말하게 되면, 한국에서 존 롤스 <정의론>을 대학에서 가르치는, 한국의 뉴-라이트 황경식으로, 보스톤 브릿지를 넘어 한강대교를 건너오면서, 엄청난 좌파가 뉴라이트로 귤화위지되기도 한다. 존 롤즈를 말하려면, 존 롤즈의 칸트 전제 Kantian Premise에 대한 비판들과 생산적인 대화가 필요하다. 적어도 이론적으로 그렇다. 서구 유럽에서 "Kant oder Hegel 칸트냐 혹은 헤겔이냐" 는 고전적인 대립항이 있다. 둘다 계몽주의적, 이성주의적 노선임에도 불구하고, 전자는 론 졸스이고, 후자는 마이클 샌델 (이 사람보다, 알스데이르 맥킨타이어 McIntyre : 스코트랜드 공산주의자 -> 소련 사회주의 실망 -> 미국으로 이민, 아리스토텔레스에 근거한 공동체주의적 이론 + 소생산자 자율 공동체 주장)이다. 마이클 샌델은 존 롤즈에 비해 정치적으로 그렇게 진보적이지 않다. 한국 좌파들에게 아이디어 차원이라도 도움이 되는 사람은 오히려 맥킨타이어지만...


- 동네 베이키리가 7시에 문닫음.


"사민주의, 한국 진보파 이념 최대치" - 레디앙


레디앙은 2012년 새해를 맞이하여 최장집 고려대 명예교수를 '특별 인터뷰' 형식으로 만났다. 최 교수는 올해 치러질 두 차례 선거는 "사회경제적 이슈가 정치 경쟁에 전면으로 등장"했다는 특징을 가지고 있으나, 이런 이슈를 충족시켜줄 정당체제는 형성, 발전되지 못했다고 지적했다.


REDIAN.ORG

"사민주의, 한국 진보파 이념 최대치" - 레디앙

레디앙은 2012년 새해를 맞이하여 최장집 고려대 명예교수를 '특별 인터뷰' 형식으로 만났다. 최 교수는 올해 치러질 두 차례 선거는 "사회경제적 이슈가 정치 경쟁에 전면으로 등장"했다는 특징을 가지고 있으나, 이런 이슈를 충족시켜줄 정당체제는 형성, 발전되지 못했다고 지적했다.



Posted by NJ원시

댓글을 달아 주세요

글 창고/20122020. 2. 15. 18:31

Nakjung Kim

February 21, 2012 · 

당원 A가 박성민의 <정치의 몰락>을 잠시 언급하다. 출판사 소개 글을 보고 나서

1) 밀튼 프리드만 Milton Friedman 을 인용하는 건 문제 많음. Hayek 와 더불어 자본주의 시장의 자율/자동 메카니즘을 강조하고, 칠레에서 정치적 범죄는...말할 필요도 없음. => 개념 사용 엄밀성 문제. 권위에 호소.

2) 양적 차이에 대한 구분없음: 한미 FTA에 대한 폭력 (김선동 DLP 최루탄, 날치기, 언어 폭력에 대한 나열식) 이것 이외에도 분류 방식, 범주 구분이 자의적임.

3) 강북좌파의 촌스럼 대 강남좌파의 세련됨(조국) 이런 식 구분 역시 자의적

4) 자판기 커피 세대 vs 에스프레소 세대 : 대중적 언어를 쓰는 것과 사회적 조사의 차이, 구별할 것.

5) 한국정치 구조 분석과 평가의 틀: 민주주의 공고화 테제 (consolidation)를 쓰는 미국 일부 민주당표 liberal progressive 자유-진보주의자들의 개념 사용,그냥 무반성적으로 수용함. 도대체 어디가 어느 나라가 "민주주의 제도의 공고화/굳혀지다"인가?

최장집을 비판하지만 최장집과 차이가 없음.

6) 박성민의 <정치의 몰락>의 핵심은 제도개혁 (비례대표 강화, 이게 안되면 중대선거구로 타협, 보수-공화-민주-진보 4개 정파로 균형정치 구현. 이념형 정당 인정. 안철수 현상은 과도기적, 정당자체에대한 포기는 아니다.


제도개혁에서 특별히 비교 정치에서 나온 정보 수준을 넘지 못함. ..

Posted by NJ원시

댓글을 달아 주세요

정책비교/노동2019. 12. 10. 07:10


진보정당에서 구호를 만들어야 한다. "우리가 김용균이다. 우리가 민주주의다"로. 


민주당 586들은 이제 다 잊었을 수 있지만, "영화 1987"년 시대 사람들이 공유했던 가치를 한 문장으로 말하라고 하면 "민주주의는 피를 먹고 자란다"였다. 그게 박정희-전두환-노태우 군사 정권 30년을 관통하는 한국 민주주의의 핵심이었다. 전두환이 골프치고 "이거 왜 이래? " "니가 대신 벌금 내주라"는 뻔뻔함 때문에, 어느 누군가 피를 흘리지 않으면, 저 가해자들이 기득권자들이 더 날뛰고 성내기 때문이다. 


김용균은 동정의 대상을 넘어야 한다. 김용균의 피, 그 이전 그 이후 매일 5명씩 일터에서 죽어가며 흘린 피는 우리가 향유하는 우리 민주주의의 맨얼굴이다.  이 가혹한 야만의 대한민국 컨베이어벨트를 멈춰 세워야 한다. 


작업장 사무실 일터 주인은 노동자가 되어야 한다. 교수도 판사도 김용균도 21세기에는 다 노동자다. 

일하는 과정, 지식이든 상품이든 그 생산하는 과정에 노동주체는 단순히 '직원'이 아니라, '생산비용'이 아니라, 주인이 되어야 한다. 


일터가 위험하면 노동자가 직접 개선할 수 있는 권한이 있어야 한다. 노동자는 울고 불고 떼나 쓰는 어린애가 아니다. 당신들 머리 속에 잘못 아래새겨진 노동자에 대한 생각, 노동자는 '내가 월급주는 얘들이야' 라는 머슴 하녀관을 두뇌 속에서 파내야 한다. 


민주당 586 우상호 이인영 의원에게 묻는다. 백양로 연세 민주광장에서 우상호 학생회장이 "타는 목마름으로 민주주의여 만세"라는 선창에서 김용균의 얼굴은 있는가? 이인영 전대협 의장에게 묻는다. 고려대 민주광장에서 "민중"과 "민주"의 외침 속에, 아파트 짓다가 떨어져 죽고 있는 민중 이씨의 얼굴은 있는가?  이제 전대협 100만 학도 다 노동자가 되고, 직원이 되었고, 그 아들 딸들이 다 노동자가 되고 직원이 되었다. 도대체 당신들의 민주주의는 언제 오는가?  


독일이 '2016년 촛불시위'를 세계 최고 참여민주주의라고 칭송하고 한국인들에게 상을 줬다. 

그 '참여 민주주의' 속에, 김용균이 문재인 대통령에게 요구했던, "비정규직 노동자가 대통령을 만나고 이야기하고 싶습니다"라는 하청 비정규직 청년의 간절한 소망이 들어있는가?


적폐청산 그 자체가 잘못된 용어라고 오진하는 고려대 최장집 교수에게 답한다. 적폐청산이란 다름아닌 당신들 머리속에 잘못 아로새겨진 노동자, 우리 직원들에 대한 생각, "너네들은 내가 월급주는 머슴이야"라는 생각을 파내는 게 '적폐청산'이고, 민주주의 완성으로 가는 길이다. 


문재인 대통령이나 민주당 586들이 '적폐청산' 단어를 만들어낸 게 아니라, 박근혜 퇴진을 외친 합리적 보수파부터 민주당 중도파, 정의당과 같은 진보정당, 급진적 시민들, 무정부주의자들까지 다 외친 '구호'였다. 

  

김용균은 우리들이 매일 쓰는,없으면 멘붕에 빠지는 휴대전화 배터리를 충전해주는 전기를 생산하다가 몸이 찢겨져 죽었다. 태안화력발전소 원청 사장에게 묻는다. 당신 딸 아들이 석탄 점검하다가 죽어도, 그 컨베이어벨트를 멈추지 않을 것인가?


전기를 생산해주는 청년의 노동에 대해 왜 우리는 그 '노동'을 존중하지 않는가? 동정을 넘어서, '노동의 가치'를 인정해주는 것이야말로 제 2의 김용균 죽음을 예방하는 길이다. "옆집 아이를 우리 아이처럼" 키우고 존중할 정도는 이제 되지 않았는가? 


"우리가 김용균이다. 우리가 민주주의다"





출처: 경향신문, 이보라, 김정근, 강윤중 기자




반복되는 죽음의 외주화

"나도 '김용균'이다"···다시 광장에 선 노동자들


글 이보라·사진 김정근·강윤중 기자 purple@kyunghyang.com



입력 : 2019.12.09 18:56 수정 : 2019.12.09 22:38




김용균 1주기...우리가 김용균이다!


2018년 12월10일 김용균씨가 석탄가루가 뒤덮인 컨베이어벨트에 끼어 숨진 채 발견됐다. 청년의 죽음 이후 정치권은 법을 개정하고, 대책을 마련한다고 부산을 떨었지만 그때 뿐이었다. 정작 ‘김용균’을 보호하지 못하는 ‘김용균법’(산업안전보건법 개정안)은 한국 사회의 모순과 현실을 드러낸다. 


노동자들은 여전히 끼어 죽고, 떨어져 죽고, 뒤집혀 죽어간다. 하루 평균 6명이 그렇게 죽어간다.


지난 7일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열린 ‘김용균 1주기 추모대회’에 참가한 ‘김용균들’은 죽음을 멈추지 못하는, 방기하는 현실을 비판했다. 경향신문은 이 현장에서 손팻말을 든 23명의 노동자들을 촬영했다.


손팻말에 ‘불안정’ ‘불법파견’ ‘하청’ 같은 단어로 자신을 규정했다. 


‘한해 2400명이 살인당하는 현실을 개탄하는 노동자’라는 말로 세상을 비판했다. 


‘일진다이아몬드에서 투쟁하는 노동자’로서 의지도 손팻말에 적었다. 한줄 짜리 손팻말 글귀는 모두 하나를 말했다. 


‘우리가 김용균이다.’


‘문재인 대통령, 비정규직과 만납시다. 나 김용균은 화력발전소에서 석탄설비를 운전하는 비정규직 노동자입니다’. 


한국서부발전 협력사인 한국발전기술 하청노동자 김용균씨(24)는 사망 두달 전 대통령과의 대화를 신청하며 손팻말에 이 문구를 적었다. 두달 뒤인 2018년 12월10일 김씨의 육신과 정규직 전환 같은 젊은 날의 여러 기대와 계획, 희망이 석탄운송설비(컨베이어벨트)에 휘말려 들어갔다.



‘김용균법’(산업안전보건법 개정안)은 수많은 ‘김용균들’을 정작 보호하지 못한다. 


김씨가 일한 화력발전소 연료 설비 운전 작업은 도급 금지 대상에서 제외했다. 이들을 대의해야 마땅할 정치 세력들은 노동 기본권과 안전 문제를 ‘지금은 이 정도만’ 하고, ‘나중에’로 미루려 한다.


 ‘지난 1년 세상은 달라지지 않았다’는 선언이 아니라 ‘증언’이다. 지금 ‘김용균’들의 삶은 그대로다.


“현장에서 필요로 하는 것은 안하죠. 고정식 안전펜스를 설치했는데 오히려 저희에겐 더 위험하고 번거로워요. 소통 없이 독단적으로 진행하다 보니 그렇게 됐죠.” 


최규완씨(34)가 경향신문과의 인터뷰에서 이같이 말했다. 최씨는 김씨와 같은 한국발전기술 하청노동자다. 영흥화력발전소에서 현장운전원으로 일한다. 인터뷰 당시 12시간을 밤새 일해 피곤한 상태였다. 그는 지난 7일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열린 ‘김용균 1주기 추모대회’에 참가했다.



최씨는 “용균이가 죽고 ‘보여주기식’ 안전관리만 늘어났다”고 말한다. “생각할 것도 없죠. 용균이 덕분에 법이 바뀌긴 했지만 발전소 쪽은 해당 사항이 없어요. 실질적으로 피부에 와닿는 게 없습니다.” 


그는 ‘직고용’이 이뤄져야 안전 문제가 해결될 것이라고 봤다. 


비정규직 노동자들은 설비나 안전에 문제가 생겨도 말할 권한이 없다. “원청은 저희를 기계 부속품으로밖에 생각하지 않아요.”


 최씨는 비정규직 노동자를 사람으로 여겨 달라고 했다. 그는 문제를 같이 해결하고 싶다고 했다.


마트 노동자 정준모씨(36)도 광화문을 찾았다. 일할 때 의자에 앉지 못한다. 무거운 종이 상자를 나를 때마다 힘들다. 상자에 손잡이가 뚫려 있지 않기 때문이다. “사용주는 노동자들의 근골격계 부담을 줄이려는 노력을 하지 않습니다. 


뭘 하자고 제안하면 비용 한계가 있으니 천천히 고민해보자고 넘어가죠.” 그는 노동자 입장을 대변하는 정치가 실현되길 바란다.


비정규직 건설노동자 고 김태규씨(26) 누나 김도현씨(29)도 광화문에서 손팻말을 들었다. 


태규씨는 지난 4월 경기 수원의 한 건설현장에서 추락해 사망했다.


 원청은 벌금 450만원을 내고 책임을 면했다. 추모대회 참가 이후 독감이 걸려 힘겹게 말을 이어 가던 김씨는 이 말만큼은 힘주어 말했다. “일하다 사람이 죽은 겁니다. 용균이 1주기가 지났지만 저희 같은 경우 원청이 기소도 안됐어요. 정부가 중대재해를 일으킨 기업들을 처벌하지 않으면 사람들의 죽음은 계속될 겁니다.”


경향신문은 추모대회 날 손팻말을 든 노동자 23명의 사진을 촬영했다. 노동자들은 손팻말에는 이름과 일터를 손수 적었다. 


‘나 성정림은 학교 비정규직 노동자’ ‘나 진환은 한국지엠 창원공장 비정규직 노동자’…. 손팻말 속 ‘비정규직’ ‘하청’ ‘기간제’라는 단어는 노동자들이 더 이상 일하다 죽지 않게, 차별받지 않게 해달라는 호소와 절규, 투쟁 의지를 담은 듯했다.





원문보기:http://news.khan.co.kr/kh_news/khan_art_view.html?artid=201912091856001&code=940100#csidx55d4981a7ad37c9977a98c5ccc89b7f

Posted by NJ원시

댓글을 달아 주세요

political leadership2016. 8. 10. 05:03

2015.06.30 13:32

행인 (윤현식) 님/ 탈당하는 당원들 만류하지 못한 이유들

원시 조회 수 1507 댓글 0

?

통합 논의와 관련해서, 진짜 행인님이나 당원들, 정책연구원들과 같이 이야기하고 싶은 주제들은, 정의당,노동당,4자 회담 및 새 진보정당 후보들로 떠오른 개인 집단 정당들의 ‘이념, 정책, 정치행위 스타일, 민주적 운영, 청년세대’ 등에 대한 토론입니다. 


전 개인적으로는, 정의당이나 심지어 노동당과도 이념적인 측면에서 정책적인 내용에서 견해가 다를 수도 있습니다. 하지만 한국 지형에서는 ‘통합 정당 리그’는 할 수 있다는 입장입니다. 


한 사례를 들면, 최장집-박상훈의 ‘다원적 민주주의’론에 기초한 정당론, 막스 베버 (Weber)의 자본주의 시장에 대한 사회진화론적 접근과 이해, 독일 사민당 (SPD)을 지향한다거나 그 사람들을 돈 들여 초청한다던가, 그런 것에는 홀딱 반하지 않습니다. 오히려 비판적입니다. 물론 노동당 내부 이념적 지형이나 정책 생산도 그렇게 완결성이 높다거나 대중들에게 각인되지는 못하고 있다고 봅니다.  


2012년 이후, 정의당 홈페이지와 노동당 홈페이지에 나온 ‘정책들’을 비교 검토해오고 있는데, 사실 정의당에서 생산되는 정책 양은 노동당 (정책연구원 1~2명)과는 비교가 불가능합니다. 다른 한편, 이념적 차이는 존재하는데, 대중들이 외부에서 피부로 느끼는 차이, 특히 정책이나 성명은 차이보다는 유사성이 더 많습니다.   


행인님, 통화한지도 너무 오래되고, 또 제가 한창 2011년 <당원이라디오>에서 당원들과 토론할 때는, 행인님이 다른 일로 바쁘시고, 행인님이 당에 복귀했을 때는, 제가 다른 연구로 바빠서, 이야기도 제대로 나누지 못해서, 밀린 이야기를 해볼까 합니다. 


2002년 민주노동당 서울시장 이문옥 후보 (깨끗한 손) 선거 운동이 엊그제 같은데, 시간이 많이 흘렀습니다. 그 시간 흐름이 원운동해서 다시 원점에 서 있는 느낌입니다. 당 사정을 보니, 연탄 눈썹 행인도 이제 백발 도사 눈썹으로 이행할 것 같습니다.


요 몇 년 간 고민이 많이 쌓입니다. 뭔가 고철덩어리 녹처럼 말입니다. 2002년 대선 당시 잠시 한국에 갔을 때, 고 이재영 정책실장이 ‘민주노동당사에 그냥 부담없이 한번 놀러와라고’ 해서 갔다가, 이 실장님과 김정진 부대표가 쇠고기 구워주고 그거 사주면서 “한국 지식인들은 유럽 지식인 좌파들과 달리, 사회 참여와 정당 참여의식이 결여되어 있다”는 일갈을 듣고, 엉겹결에 민주노동당 당원이 되었습니다. 


지금에 와서, 과거 향수 이야기 하는 것은 큰 의미가 없겠죠? 미리 미리 행인님에게 물어보고 제 진로도 결정하고 그래야하는데, 제가 그간 게을렀습니다. 제게 당원 가입 권유를 하신 두 분에게 물어볼 처지도 아니고, 어디다 물어볼 곳도 마땅치 않군요. 


이 글은 그냥 행인님에게 하는 넋두리에 지나지 않을 수도 있겠습니다. 한국에 있건 온라인에 있건 동일한 이야기를 했을 것 같습니다. 그래도 행인님은 세라믹 볼펜, 모나미 볼펜 등이 어디서 생산되는지, 누가 그걸 만드는지 아는 분이고, 저 역시 솔직히 중고등학교 시절 사용했던 펜, 볼펜, 만연필 등이 어디서 누가 만드는지 코카콜라 회사 옆에 가지 않았더라면 몰랐을 것입니다. 여튼 행인님과 많은 대화를 나누고 댓글로 의사소통해왔지만, 그 대화가 기억에 남는군요. 


제목에 쓴 것은, 제 솔직한 심정입니다. 2012년 총선 이후 대선 사이, 그리고 이용길 대표 체제 하에서도 10년 이상 진보정당 열성 당원이나 지지자들이 진보신당과 노동당을 탈당하고자 했습니다. 수치나 데이터를 전하고자 함이 아닙니다. 제 주변에서 일어났던 일들을 행인님에게 알려드리는 것입니다. 


그런데 제가 그런 탈당 의사들을 듣고, 탈당하지 말라고 적극적으로 이야기를 하지 못했습니다. 행인님이 잠시 본업 관계로 바쁘셨을 때, 2010-2011년 거의 1년을 <당원이라디오>에서 통합 논의를 해보려고 했습니다. 9.4 당대회 이후, 전 당원들에게 “탈당하지 말라”는 주장을 했고, 심지어 통합파로 분류된 정종권 부대표, 김형탁 사무총장에게는 당게시판에 탈당 만류 글을 주제넘게 올리기도 했습니다. 


그런데 2012년 총선 이후는 당게시판에 ‘탈당 만류와 대안 제시’를 전혀 하지 않았습니다. 그 이유는 당이 선거주의,의회주의, 출세주의, 패배주의에 빠져서가 아닙니다. 구 사회당 그룹, 진보신당 내 몇 개 그룹들로 나뉘어, 당내 협력보다는, 갈등과 권력 장악 욕구만 크게 부각되었기 때문입니다. 정치정당이 갖춰야 할 조건들, 대중적 정치가 발굴, 정책 연구소, 대중들과의 소통을 통한 당원 증가 등보다는, 몇가지 좁다란 노선 투쟁에 다들 사활을 걸었습니다. 


두 번째 이유는, 대중적 좌파정당의 조건들 중에 가장 중요한 두 가지 요소에 집중하지 못했고, 그럴 계획이 거의 없거나, 실천 의지가 없어 보였기 때문입니다. 한 가지는 대중적 정치가들을 당 안에서 서로 적극적으로 키우는 것입니다. 그런데 당내 의견그룹들끼리 불화하고, 서로 소극적으로 견제하는 시간이 너무 많았습니다. 김순자 대선 후보 사건은 수많은 그러한 불화들의 한 사례일 뿐입니다. 


그 다음 노동자들의 삶에 100원, 1000원, 5천원이라도 보탬이 되는 구체적인 ‘정책들’을 만들 정책연구소에 대한 장기,중기,단기적 투자 의지가 없거나, 실천하지 못했습니다. 


당대회에서 이 두 가지 주제를 놓고 당원들이 모든 에너지를 쏟는 모습을 보여줬다면 얼마나 좋았을까요? 


장석준, 이장규, 윤현식 님 등이 정책위의장을 역임했지만, 당 안팎으로 정책 네트워크 하는 모델을 만들어내지는 못한 것으로 보입니다. 행인님 전 많이 아쉽습니다. 행인님이 정치적으로 포용해야 하고 연대해야 할 진보연구 교수들 단체 (진보교연)에 대해서 페이스북에서 정치적 적대감을 표출하거나, 과거 오류들을 지적하는 것으로 끝나서 말입니다. 


전 정책 연구는 한국 3천개 직종에 있는 노동자들로부터 나온다고 봅니다. 지식 노동자들의 역할은 그 3천 직종들의 매개자이자 소통 다리입니다. 문제는 이러한 인식이 아니라, 적극적인 실천입니다. 제가 민주노동당 당원이 된 것도, 고 이재영 실장의 이러한 ‘네트워크’ 실천의 결과라고 봅니다. 


제가 ‘노동당의 위기’ 진단 글을 몇 년 전에 당게시판에 올렸습니다. 상투적인 위기 협박이라고 치부되어도 이제는 제가 할 말이 없습니다. 하지만 행인님, 민주노동당의 위기에 대해서 제가 2004년~2005년 사이, 민주노동당의 지지율이 18%에 올라갔을 때, 당 게시판에 10가지 넘는 주제로, “민주노동당은 왜 위기인가? 그 진단”에 대해서 올린 적이 있습니다. 그 맥락은 우리 당원들 중에, 아마 행인님이 잘 아시는 몇 안 되는 분이라고 전 생각합니다. 


그런데 지난 6월 28일, 노동당 위기에 대한 진단이, 권태훈 부대표의 ‘막대기 그래프’ 협박으로 간주되는 정도로 해석되었습니다. 전 권태훈, 김종철, 장석준, 강상구 전 현 부대표들의 리더십 형성 실패에 대해서 가혹할 정도로 비판적입니다. 그러나 우리가 ‘위기’에 대해서 진단할 때는, 평당원들 열성당원들 사기를 꺾기 위해서가 아니라, ‘미래 도약’을 위해서 필요한 조건들을 마련하기 위해서가 아닙니까? 이에 대한 합의조차 되지 않아 보여, 정당 운동이 많이 퇴보했다는 생각을 하게 되었습니다.


이런 이유로, 탈당 의사를 밝힌 주변 당원들에게, 또 저에게 그럴 문의를 하는 당원들에게도 ‘탈당하지 말아달라’는 적극적인 의사 표명을 할 수 없었습니다. 행인님 힘이 빠질지도 모르지만, 이게 제 주변에 일어나고 있네요.


문제 핵심이 다음 주제라고 봅니다. 


홍세화-이용길 대표체제에서 당대표, 정책위의장, 사무총장, 대변인을 했던 사람들만 교체하면, 제가 위해서 지적한 문제점들이 개선될까요? 행인님 이게 제 머리 속에 맴도는 주제네요. 


제가 ‘노동당의 위기’에 대해서 몇 년 전에 쓴 것은, 최근 윤성희님이 쓴 글 중에 강상구, 김종철 이름에 괄호를 치고, 그 이름들 대신 윤현식, 금민, 이봉화, 김윤기, 최승현, 권태훈 이름을 대신 넣어도, 동일하게 발생할 수 있는 아니 필연적으로 발생할 수 밖에 없는 ‘체계적’ 원인들을 발견하고자 하는 것 아닐까 합니다.  


쓰다보니 길어졌습니다. 그래도 행인님 의견을 조금 듣고 싶어서 몇 가지 주제들을 더 적어 보겠습니다. 


제가 내린 이장규-윤현식님의 결론은 아래와 같습니다.


 1년간 쓰신 글과 토론회를 보면서 내린 결론입니다. 2016년 총선을 지금 노동당 이름으로, 그리고 윤현식님을 비롯해서 노동당 사수파(?)분들이 스스로 도전해보고 싶다. 홍세화-이용길 대표 체제하에서 당권파들과는 다른 ‘새 정치’를 해보고 싶다. 이렇게 해석했습니다. 


이장규님이 누누이 진보결집 (*전 이 용어보다는 통합리그라고 쓰는 게 적당하고 봅니다)을 반대하지 않는다, 또 당원 총투표를 반대하지 않는다. 이렇게 의견을 밝혔지만, 구체적인 정치 일정 발표나 계획을 보면, 특히 총선, 대선, 2018년 지방선거, 보궐선거 등 수 차례 선거 연대를 통해서 ‘신뢰’를 구축하자는 계획을 보면서, 위와 같은 결론을 내리게 되었습니다.


그리고 행인님도 2014-2015년 당대표 선거 토론회에서, 2016년 총선 복안으로 ‘거제 1석’ 거점 논리를 제시했습니다. 제가 알기로는 거제 상황은 후보, 정당들 간의 역학관계 등 모든 게 2012년 총선과는 다르고 불투명하고 안개 속입니다. 


행인님, 전 소극적인 방어적인 정치 행위는 선호하지 않습니다. 오히려 이장규님이나 행인님이 속한 <당의미래> 의견그룹에서 적극적인 자기 계획을 발표하고, 2016년 총선도 노동당 단독으로 할 준비를 했으면 합니다. 


2015년은 2011년 9월 당대회와 사정이 많이 다릅니다. 2016년 총선을 비롯해서 당 운영에 대한 생각이 만약 <의견그룹들>끼리 다르다면, 다름을 인정하고, 각 자 계획한 대로 한번 해보는 것도 지금은 나쁘지 않을 것 같습니다. 


만약, 위에 제가 내린 이장규-행인님의 결론에 대한 이해가 잘못 되었다면, 지적을 해주시면 좋겠습니다. 


저는 당대회, 전국위원회, 당원 총투표와 같은 당내 민주주의적 질서와 대의기구도 중요하지만, 가장 중요한 것은 구성원들의 정치철학, 정치 의지 (will) 이라고 생각합니다. 


그래서 제가 당명 논의할 때, “평화노동당”을 같이 내걸고 일하신 이건수 강원도당 위원장님, 부산의 김희성 전국위원님과 의견을 나눌 때도, 그 분들이 ‘노동당 해체하지 말고 사수해야 하는 이유들’ 중에, 제가 파악한 것으로 가장 중요한 것은, 이념적 지형도 있었지만, 녹사연으로 대표되는 과거 당권파에 대한 아쉬움과 비판이었습니다. 그 비판의 핵심은 이렇습니다. “당신들이 해봐서 안된다고 결론내리면 불공평하고, 정당하지 못하다”는 것입니다. 


물론 제 견해는 이건수, 김희성님과 다릅니다. 장석준, 김종철, 강상구 이름들을 거론하고 그들 책임을 거론하는 것도 유의미하지만, 전 그것을 뛰어넘는 시스템의 한계가 있다고 보기 때문입니다. 그 해결 방법으로 <정치조직>을 튼실하게 만들어, 통합 정당 리그에 적극적으로 참여해야 한다고 전 주장하고 있는 것입니다. 


이와 같은 제 판단에도 불구하고, 행인님, 이건수님, 이장규님, 김희성님과 같은 이러한 정치적 의지 형성과 결심 역시 정당에서는 중요하다고 봅니다. 이런 상황에 부딪혔을 때, 정치 주체들, 그리고 결심을 한 사람들이 자기들이 계획했던 일들을, ‘노동당 사수’를 해야 한다고 봅니다. 


특히 2011년 이후, 혹은 2008년 이후 당에 가입하신 분들이나 10대,20대 당원들 중에는, ‘왜 윗 세대들이 과도하게 자기 경험을 기반으로 당의 위기를 계속해서 이야기하는가?’ 이런 정치적 판단을 내릴 수 있습니다. 설득과 소통을 포기하자는 이야기가 아닙니다. 저는 개인적으로는 이러한 직접 경험, 자기들의 직접 실천 등 정치 의지 (political will)이 중요하다고 보니까요.  


다른 주제를 하나 말씀드릴게요.


이장규님이 “노동당이 새 정당으로 다같이 가던가, 다같이 가지 말자”고 주장한 것에 대해서 제 의견은 이렇습니다. 2011년 이장규님과의 인터뷰에서도 정치조직을 먼저 건설 (튼실하고 정교한 정파)하는 게 필요하지 않느냐?는 질문을 드렸는데, 이장규님은 진보신당이 그 정도 실력이 되지 않는다고 답변했습니다. 


우선 2011년 통합 논의에서는, 저 역시 “진보신당이 통합 논의로 흩어질 필요가 없다”고 주장했습니다. 그 이유는 통합 논의가 2016년까지 지속될 것이기 때문에, 정치적 신뢰를 아래부터부터, 지역 하부 조직부터 형성해야 한다고 제안드렸습니다. 그런데 2015년은 2011년과 상황이 많이 다릅니다. 정의당, 통합진보당, 노동당은 열성당원의 정치적 의지와 무관하게 대중적인 신뢰는 형편없습니다. 그래서 각 정당 지도부의 냉정하고 객관적인 자기 반성을 기반으로 새 정당을 논의해야 하고, <통합 정당 리그>를 만들어야 합니다. 


제 생각은, “노동당이 새 정당으로 다같이 가던가, 다같이 가지 말자”보다, 현재 <당의미래>와 같은 의견그룹이 위에서 말씀드린대로, 하나의 ‘정치조직’이 될 수 있게끔 신속하게 정비를 해야 한다는 것입니다. 오히려 그것이 정치적 선결과제라고 봅니다. 만약 행인님이 보기시에, 현재 <당의미래>로 노동당을 독자적으로 운영할 수 있고, 2016년 총선, 2017년 대선, 2018년 지방선거 등 공식적인 제도 정치 일정을 수행할 수 있다면, 더 좋겠습니다만.


이장규님의 인식은 “통합 정당”이 그리스 시리자처럼 연합정당들의 ‘동거 체제’를 보장하라는 것인데, 지금은 수동적으로 기다릴 것이 아니라, <당의 미래>를 하루 속히 사상, 이념, 정책, 대중적 정치가 등을 갖춘 <정치조직>으로 만들어, 그 통합 리그 속에 참여해서, 정치적 주도성을 발휘해야 합니다.


행인님, 지난 4년간 진보신당-노동당 정치활동은 외적인 성과가 적은 채로, 당내 대의기구에서 헤게모니 전투로 얼룩져 보입니다. 


2008~2011년 진보신당의 정치적 성과와 단순비교해도, 노동당 당원들끼리 서로 공유할 성취가 많지 않기 때문에, 이장규님 말대로 “노동당이 새 통합정당에 다같이 가거나, 다같이 가지 말자”는 주장도, 2011년 통합 논의때처럼 강한 정치적 윤리적 구속력이 없어 보입니다. 제가 너무 회의적이고 부정적인 평가를 한 것인가요?


행인님, 만약 이장규님이나 행인님이 발표한대로, <통합정당>에 반대하지 않고 진보결집 필요하다고 본다면, 4자 회담이건 5자, 6자, 다자 회담이건, 적극적으로 <개입 및 참여>해서, 통합 정당 리그 (league)를 어떻게 <당의미래>가 이끌어 나갈 것인가를 고민해주셨으면 합니다. 


만약 2016년 총선을 노동당 단독으로 치를 계획을 행인님이 가지고 있다면, 그 계획을 발표해주시고, 지금부터 준비해도 시간이 부족하기 때문에, 신속하게 실천하셔야 할 것 같습니다. 


행인님, 전국위원회, 당대의원 대회, 언제부터인가, 결혼하기 싫은데, 억지로 끌려나온 독립적인 총각 아가씨들이 부모님 만족시키러 출정하는 ‘맞 선’ 같은지요? 왜 이렇게 사람들로부터 많이 고립된 정치적 의례로 보일까요? 제 시선에 안개가 끼여서 그럴 수도 있겠습니다.


언젠가 한번, 나중에라도 듣고 싶은 이야기는, 행인님이 우리가 한 우물 파온 정책부서를 박차고, 당대표 선거에 뛰어들었는가? 그 절박한 심정은 무엇이었을까? 이미 밝히신 것도 있겠지만, 저는 행인님 결정 자체가 ‘노동당의 위기’라고 봤습니다. 당 시스템의 붕괴의 한 현상이라고 말입니다. 


행인님, 언젠가는 지금 행인님 머리와 어깨 위에 놓여져 있는 엄청난 정치적 부담, 시스템 축구 토탈 사커, 토탈 정당이 되면, 다른 사람들에게도 나눠 주실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어쩌면 지난 2002년부터 비슷한 나침반을 들고서 행인님과 등산을 해왔는데, 이게 등산인지 하산인지 그 순간은 모르겠으나, 갈래 길에 서 있는 것 같습니다. 


선택 길이 다르더라도, 살아 남아서, 하산 해서, 도토리 묵이라도 같이 나눕시다. 그리고 위에 쓴 제 이야기들이 행인님의 구상과는 다르거나, 제가 오해하고 있는 것이 있다면 일러주시기 바랍니다. 


어딜 가든, 앞으로 몇 년 동안 건강 잘 유지해서 살아 남읍시다. 행인님.   


원시였습니다.  

Posted by NJ원시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안철수와 그 참모들은 "무위 (無爲)가 유위(有爲)임을 모르다"

잠시 생각해보는 '안철수' - 안철수는 3회만 "제가 양보하겠습니다"라고 했더라면, 당권도 대권후보도 거머쥐었을 것이고, 실제 2017년 대선에서도 지금과는 비교도 안되게 "경쟁력" 수치가 높았을 것이다. (1) 정치는 혼자 하는 게 아니다. (2) 안철수는 누구와 상의하고 토론할까? 


- (결론) 철수에게는 나침반을 준비해온 '영이'가 없었다. 


첫번째 양보 "제가 양보하겠습니다.박원순 털보 " - 서울시장
두번째 양보 "제가 양보하겠습니다. 문재인 후보에게 (흔쾌히)  " - 대선후보
세번째 양보 "제가 양보하겠습니다. OOO 당대표 "

가끔 그렇다. 뭘 하지 않는 게 (무위 無爲)가 뭘 진짜 하는 것,유위(有爲)이다.


10년간 2번이나 나와서 2번 다 낙선한 이회창보다 더 못한 사례가 안철수이다. 안철수는 세번 "제가 양보하겠습니다"그러고 나서 1번만 나와도 당선도 될 뻔했다. 이회창에 비해 얼마나 '쿨'했냐?

그걸 물었어야했다.



.


.




.






Posted by NJ원시

댓글을 달아 주세요

복지파의 <정치의 선차성? the primacy of politics> 단상


2011.02.09 17:11:30

원시https://www.newjinbo.org/xe/994047


2011년에 왜 우리는 미국 대학에서 <비교정치학>을 가르치는  교수가 쓴 <유럽 정당 역사>를 읽어야 하는가? 

왜 1980년대 한국 운동권은 NL이건 CA, PD건, ND건, SS건, 소련 사회과학 아카데미나, 평양 정부에서 "검인정 교과서"로 만들어낸 <변증법적 유물론>, <사적 유물론>, <과학적 사회주의> < 정치경제학>을 읽었어야 하는가? 박정희시절에 만들어진 검인정 <반공 방첩 국민윤리교과서>와 정반대 형식을 띠고 있는 검인정 교과서들이다. 

마르크스는 정작에 <변증법적 유물론>이라는 단어를 거의 쓰지도 않았다. 그런데다 <변증법> 번역도 오해의 소지가 더 많다.  무슨 무슨 <법 law >그래서, 우리가 따라야 하는 규칙, 필연적 불변의 진리 이런 뉘앙스까지 있지 아니한가? 80년대 말, 소련, 동유럽 체제가 흔들리고 있었음에도 불구하고, 독일 등 유럽에서 유학하고 있었던 한국 지식인들이 위 소련, 동독 사회과학 아카데미에서 나온 4종 세트를 번역했다. 왜 그랬나? 한국 운동권들에게 팔린다는 이유 때문에(?) 혹은 역사적 사명감과 80년 광주의 부채 때문에(?), 혹은 요새 막스 베버주의자들의 부활과 더불어 엄청나게 깨지고 있는 "절대적 신념" 때문에? 

마르크스는 <자본: 정치경제학 비판> 1권에서 "나의 변증적 방법", 즉 연구-조사, 그리고 서술의 방법 이런 단어는 쓴다. 그러나 그걸 기계적이고 도식적으로 <윤리 교과서> <종교학 교과서>로 만들어버린 사람들이 여럿 있는데, 그 중에 한 명이 조세프 스탈린이다. (*이런 마르크스 이야기는 나중에 더 하기로 하자)

우리 <진보신당> 당원들은 워낙 <명품> <브랜드> <정통> 혹은 명망있는 "청와대" 이런 네임밸류에 익숙해져서, 마크르스는 이미 다 알고 있다고 생각하고, 구제역으로 파묻힌 돼지, 송아지 취급도 하거나? (연민, 무관심, 체념 등) 혹은 마르크스가 뭔지도 모르는 사람들에게 당원들에게 "너 좌파지? 너 절대적인 신념 정치에 가득차 있는 무능력한 정치질도 못하는 진보지?" 욕설이나 해대는 게 지적 문화이다. 

누굴 탓해서 뭐할 것인가?  이 69억이 살아가는 이 어마어마한 복잡한 시대에, 자식들 먹여살릴 돈이 없어서, 자기 아버지가 남긴 유산을 좀 받아보려는 마음으로, 네덜란드에 자기 어머니와 외삼촌을 찾아갔다가, 퇴짜맞고 어머니와 외삼촌에 대한 불만을 가질 수밖에 없었던 마르크스. 여튼 이런 측면도 있다는 것이다. 마르크스가 이 69억 지구인들의 삶을 어떻게 알겠는가? 마르크스에게 그도 모르는 것을 물어볼 필요도 없는 것이다. 
 

본론으로 들어와서, 

 <정치가 가장 중요하다 the primacy of politics>라는 책이 한국에 번역된 모양이다. 저자 셰리 버먼은 65년생으로 비교정치학을 전공하고 유럽정당사와 이데올로기를 주로 가르친다.
 
진보신당에도 <복지파>들이 사민주의 책이라고 해서, 제목부터 잘못 번역된 <정치의 선차성>이라는 책이 써클 내부에서 유행인 것 같다.
 
셰리 버먼 Sheri Berman 의 전제 자체도 문제가 많다. 이 녀교수가 말하는 주제는 이미 다 우리가 알고 있는 것이다. 소위 <경제 결정론 economic determinism>에 대한 비판, 좌파로 좁히면 제 2 인터내셔널의 <경제환원주의적 사고: 자본주의 자동붕괴론>에 대한 비판에 기초하고 있다. 이것은 굳이 셰리 버먼이 아니더라도, 좌파 내부에서도, 또 사회과학.인문학 기초교양이 있는 사람들은 다 비판이 가능하다.
 
두번째, 셰리 버먼이 주장하는 <고전적 자유주의>와 <정통교조적 마르크스주의: 카우츠키가 만든 교과서류를 지칭함>가 모두다 <경제 결정론>, 즉 경제가 정치보다 더 중요하다, 이런 주장이었기 때문에 문제가 있다는 것이다.
 
두가지이다. 엄밀하게 따지면, <고전적 자유주의>는 서유럽의 정치사를 보면, 실제 정치에서는 "국가 (정부, 군대)"가 제국주의자로서 역할을 하던 시절이다. 마치 서유럽 자유주의자들 (영국, 프랑스, 독일, 이태리 등)이나 자본가들은 그 국가와 독립된 것처럼 서술하는 것은 오류이다. 이런 프레임 자체 (국가와 경제를 분리하는 것)가 문제가 있다는 것이다.
 
두번째, 아무리 레닌이 죽은 개가 되었다하지만, 레닌 역시 이러한 <경제결정론>적 사고를 비판하지 않았는가? 굳이 사민주의자들의 흐름을 이야기하지 않더라도, 이미 상식적으로 알고 있는 것도 까먹지 말았으면 한다.
 
그리고, 한국의 사민주의를 "이념" 모델로 말로 안되게 수입하는 사람들이 알아야할 사실은, 서유럽 북미 등에서 관찰되는 사민주의는, 역사적으로 자본주의 태동과 "제국주의"의 탄생, 세계 1차, 2차 세계대전과 긴밀하게 연결되어 있다는 사실이다.
 
독일에서 군부와 사민주의자들 <동맹>이 로자 룩셈부르크와 칼 리프크네히트를, 일본제국주의자들이 유관순 누나를 죽이던 그 해 죽였다는 이런 역사적 사실은 차치하자. 셰리 버먼의 책을 통해서, 논문들을 통해서, 정보나 자료, 셰리의 주전공이 유럽 정당사이니까, 비교 정치학의 관점에서 접근하면 될 일이다. 이걸 무슨 대단한 <정치적 발견>인양 할 필요가 있는가?
 
그리고 학적으로 따지면 셰리 버먼의 마르크스에 대한 이해 (저술이나 연구방법)는 깊지 아니하다. 북미 비교정치학자들의 이론적 깊이가 대부분 그걸 요구하지도 않는다. 셰리 버먼의 책도 그 예외는 아니다. 



----------------- 우선 여기까지 적고 ----------, 모 신문사 기자와 쪽글대화

모씨:  배운 게 도둑질(?)이라고 '이념모델로서의 사민주의'를 찾으려고 해봤어요. 대학 때 독일이데올로기, 경철수고, 선언 등등 읽듯이 한번 공부해볼까 했죠. 

여기 도서관에 가서 가장 유명한 스웨덴 사민주의자들 이름 넣고 검색을 해봤죠. 근데 자료가 너무 없어요. 아직은 가설 단계인데, 적어도 한국의 혁명적 사회주의자들이 '학습'하던 방식과 사민주의가 유통되는 방식은 다른 것 같습니다. (-> 사민당 사람들 만나서 알아볼 향후 과제)...

원시 사민주의라는 말 자체는 크게 의미가 없다고 봅니다. 왜냐하면 각 나라들별로 다 다르니까요. 유럽에 언어가 250개가 넘고, 또 종교와 정당과의 관계도 우리나라와 다르고...캐나다의 경우, 각 주마다 다르지만, 온타리오주는 보수당이 한 40년 독재하면서 top 10안에 드는 정도의 복지모델을 만들어놨음 2차대전이후 - 1990년까지. 정책만 놓고 보면 보수당과 자유당이 큰 차이가 없을 지경이었으니까요. 근데 이게 나라별로 다 다르니까요.


원시 이념모델, 아 그거 좋은 지적이네요. 학생운동권의 학습교재에 대해서는 나중에 한번 더 이야기할게요. 소련에서 나온 변유, 사유 읽어보고 이것은 한국 고딩에서 배운 검정-국민윤리 교과서의다른 버전이구나 해서다 불태워버리고...그냥 단행본을 읽음. 헤겔 마르크스 책들은 다 역사적인 맥락이 있고, 논투 구조로 되어 있어서 생각하는데 도움이 많이 됩니다.

Posted by NJ원시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걸 무슨 대단한 <정치적 발견>인양 할 필요가 있는가?"라는 원시님 주장에 대한 제 생각입니다조회 수 257 추천 수 0 / 0 2011.02.11 15:39:44
    가슴아파도https://www.newjinbo.org/xe/996640

    <정치가 우선한다>라는 제목으로 번역된 셰리 버먼의 책을 읽은 독자로서 "이걸 무슨 대단한 <정치적 발견>인양 할 필요가 있는가?"라는 원시님 주장에 대한 제 생각입니다.



    진보신당의 당원들 중 40대가 넘는 분들, 광주세대의 대부분은 스탈린주의자들입니다. 정작 본인은 알지 못한 채 말입니다. 그것은 원시님 말씀처럼 스탈린 시대에 만든 "소련, 동독 사회과학 아카데미에서 나온 4종 세트를 번역"한 책들로 공부를 시작했기 때문입니다.



    우리의 사상의식을 처음으로 세례 한 것이 스탈린에 의해 각색된 ML주의였습니다. 사민주의자를 욕처럼 쓰던 시대에 학습을 했고 그 영향은 사민주의에 대해서 공부하지 않게 했습니다. 카우츠키나 베른슈타인을 떠올리면 ‘배신자’나 ‘수정주의자’라는 접두어가 자연스럽게 입에 붙었을 뿐 그들이 마르크스의 주장에 가진 문제의식을 알아보려고 하지 않았습니다. 그런 시대였습니다. 공부에 게으른 개인들의 탓이 크겠으나 첫 세례의 영향력은 상상할 수 없이 강력합니다. 고백하자면 저 역시 그렇습니다. 그러나 셰리 버먼의 <정치가 우선한다>를 보면서 지금의 스웨덴을 설계하고 만들었던 사람들도 우리와 꼭 같은 고민을 안고 살았다는 사실을 알았습니다.



    그들은 자신들이 마르크스의 후계자임을 자임했고 자신들의 정치활동이 정통 마르크스주의의 교의에서 벗어났다고 생각하지 않았습니다. 그러나 그들은 우파에게 <국민>의 마음을 빼앗기지 않으려면 맑스주의 두 개의 기둥, 사적유물론과 계급투쟁을 버리고 <민족>을 우파보다 먼저 선점해야 한다고 생각했고 우파에게서<국민의집>을 빼앗아오기에 이릅니다.

    특히 주목한 것은 닐스 칼레비의 <소유권>에 대한 분석입니다.
    닐스 칼레비는 <소유권>을 분리할 수 있는 “여러 권리가 묶여있는 하나의 다발로”규정하고 “사회적.경제적 자원에 대한 자본가들의 통제를 제한하는 모든 개혁은 사회주의 사회로 가는” 것이라고 주장합니다. 요컨대 “개혁은 단순히 사회 변화를 준비만 하는 것이 아니라, 그 것 자체가 사회의 변화”라고 제시했던 것입니다. 칼레비의 주장은 사민당의 당원들에게 “해방감”을 느끼게 했습니다. 저도 “해방감‘을 느꼈습니다.


    91년 신노선 이후로 우리는 사민주의자입니다. 그러나 커밍아웃 없는 변신이었습니다.
    20년이 흐른 지금에 까지 우리는 사민주의의 몸에 스탈린주의라는 외투를 껴입고 있습니다.
    우리들의 정체성은 이미 20년 전<아웃팅>당했으나 정작 스스로는<커밍아웃>하지 못하고 왜곡된 채로 지내온 세월이 너무 깁니다. 기괴하지 않습니까?

    우리들이 제기한 이슈가 법과 제도의 개선으로 현상되지 않는다면 그것이 어떤 의미가 있습니까? 소위 소금정당으로 남는 길을 택한다면 이슈의 생산만이 가능한 정당으로 남겠지만 그런 건 정당의 형태가 아니어도 가능하지 않을까요? 복지문제를 이슈화하고 의제를 선점하고 있는 곳은<복지국가 소사이어티>아닙니까. 우파들의 재집권을 결사적으로 막고자 하는 자유주의 세력의 위기감이 팽배한 요즘입니다. 진보신당에게 강제된 기회이기도 위기이기도 하다는 생각입니다. 저는 지역에서 사는 당원이고 제 주변의 당원들은 20여년전의 셰례에서 아직 헤어나지 못하고 있는 것처럼 보입니다.

    이런 때에 <정치가 우선 한다>라는 책은 “학적으로 따지면 셰리 버먼의 마르크스에 대한 이해 (저술이나 연구방법)는 깊지 아니하다”라는 원시님의 주장에도 불구하고 원시님 처럼 마르크스에 대한 이해가 깊지 않은 우리들에게는 반드시 ‘필독’하고 고민해야 할 책으로 보입니다.








    이 게시물을...
    Bookmark/Share |
    엮인글 : https://www.newjinbo.org/xe/index.php?document_srl=996640&act=trackback&key=3a5
    목록
    댓글 '1'
    원시
    2011.02.11 17:13:03

    가슴아파도/ 님, 예전에 남긴 글인데, 이렇게 글로 답변을 써주셔서 고맙습니다. 여러가지 토론주제들이 많이 써져 있군요.

    1. <정치가 가장 중요하다 the primacy of politics> 에서 논쟁거리가 되는 것은, 그리고 또 앞으로도 생각해볼 것은,
    1) 경제가 정치를 규정하거나 결정할 때도 있고 -> 97년 IMF 외환 위기의경우, 위기 동인들
    2) 그런데 꼭 경제가 정치를 규정하지 않을 때도 있고, 그런 사례들도 있고, -> 97년 IMF 위기시, 미국 행정부 클린턴의 지시와 IMF 총재의 명령이 한국정부에 그대로 전달되는 경우.

    경제와 정치 관계, 또 경제와 다른 문화, 스포츠, 법등과의 관계들에 대한 "규정, 결정, 선차성" 문제는 여전히 남습니다.

    2. 제가 님의 견해에, 위글에서 하시고자 하는 이야기에 공감하는 것은, "20년 전 공부한 책들로부터, 생각하는 법으로부터 우리 당원들, 혹은 한국의 진보적인 좌파나, 사람들이 자유롭지 못하다", 이 부분입니다. 제가 누굴 탓하고 있을 시국이 아니라는 것을 잘 알고 있습니다. 다만, 언젠가 다시 조금 언급하겠지만, 이미 20년 전에도 소련-중국-북한교과서에 대한 비판은 했고, 커리큘럼도 폐기했습니다. 그러나, 운동권 자체가 이미 조직화되었고, 정파별로 굳건한 성을 이루고 있었기 때문에, 정파 조직별로 다 다를 것입니다.

    불행하게도, 한국은 91년 이후, 거의 1997년 IMF 위기가 터져 나올 때까지, 지적인 암흑기를 거치게 됩니다. 지금도 정치 정당은 있지만, 실천을 정리하고 결정체로 남길 "철학"이나 "사상", 그리고 "정치노선"에 대한 연구는 상대적으로 뒤떨어져 있습니다. 이 부분은, 우리가 앞으로 채워야할 부분입니다. 늦었더라도 해야죠.

    3. 사회민주주의에 대해서는, 전 마르크스주의자도 사민주의자도 아닙니다. ---- 어떠 어떠한 방법론을 차용할 수는 있지만, 특정 인물의 주장이나 방법론을 따를 필요가 없다고 봅니다. "한국 현실 reality"을 진단하는 "인식론"이나, 사회과학 방법론은 우리 스스로 만들어야 합니다.

    아울러, 2002년 이후, 계속해서 반복해서 하는 이야기지만, 전 특정 국가의 모델을 받아들이지 않습니다. 위 세리 버먼의 책도 당연히 보면 좋죠. 그리고, 하나의 참고 도서라고 생각합니다. 여러 나라 국가 사회 공동체 체제들에 대해서, 많이 공부하면 할수록 좋다는 게 제 입장이고 제가 해온 방식입니다.

    세리 버먼은 <비교정치>, 그 중에서도 유럽 정당사가 주 전공입니다. 그런데, 세리 버먼의 책이나 연구는 그냥 참고하면 되는 것입니다. 그리고 우리가 왜 스웨덴만 참고해야 합니까? 그럴 필요가 전혀 없습니다.

    정책연구들은 가급적 많은 나라들 많은 사례들을 수집한다 + 한국의 좌파정당, 진보정당의 발전 프로그램과 연결시킨다 + 한국의 정치적 지형과 시민,노동자들의 정치적 요구를 고려한다. 등등, 해야할 일들이 많이 있습니다.

    4. 정책 입안에서는 사민주의 정당이나 사민주의 정책들 (1945년 - 1975년 서구 유럽 사민주의 국가에서 소위 혼합경제 mixed economy, 코포라티즘 체제에서 나온 산물들)에 대해서 당연히 참고하고 있습니다. 이건 이미 2000년 이후 민노당 시절부터 지금 진보신당까지 해오던 작업이고요. 그래서 특별하지 않다는 이야기를 한 것입니다.

    그러나, 우리가 정책을 참고한다고 해서 <우리가 사민주의자이다>라고 규정할 필요는 없습니다.
    또 다른 나라 정책들이 그대로 한국에 적용되는 그런 시절도 아니며, 그렇게 될 수도 없습니다.
    정치적 실천을 해 나가는데, 참고 자료가 된다는 것이고, 우리들의 정치적 상상력을 키우는데 도움이 되는 연구들, 특정 하나의 국가의 사례가 아니라, 여러나라 법률과 정책들을 학습해야 합니다.

    5. 진보정당의 주체형성과, <복지국가 소사이어티>의 정책 생산과는 다른 차원입니다.
    진보정당의 실천 기획은 더 포괄적입니다. <복지국가 소사이어티> 연구야 의미가 당연히 있겠죠. 그러나 그런 정책연구는 정당의 필요조건이지, 충분조건은 아닙니다. 아울러 제가 케인지안에 대해서 2가지로 나눠서 설명을 드린 적이 있는데요, 좌파가 아니더라도, 케인지안이나 포스트-케인지안은 한국에서 진보정당활동을 할 수 있다고 봅니다.
    하지만, 케인지안들도 1개만 있는 게 아닙니다. 행정-관료-테크노크라트 케인지안이 있고, 또 사회적 케인지안도 있습니다. 여러가지 다양한 흐름들이 있다는 것입니다.

    우리가 <정책>을 공부하고, 남의 나라 경험들을 가져올 때는, 반드시 <역사적인 고민>이 있어야 합니다.

    6. 우리 스스로 한국 도시들, 지역, 사람들, 자본주의, 대기업, 은행 등에 대해서 연구하고 조사하고, 정치적 기획들을 만들어 내는 게 또한 중요한 일입니다. 이건 우리 정당에서 해야합니다. 이러한 정치적 실천 없이는, <정책>만 남의 나라에서 받아들인다고 해서 <정책 정당>이 되는 것은 아니니까요.

    마르크스 문제는 다음에 기회가 되는대로 더 이야기를 하겠습니다.

    앞으로 많은 주장, 토론 해주시기 바랍니다.

    2013.05.26 13:14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복지파의 <정치의 선차성? the primacy of politics> 단상


 2011.02.09 17:11:30

원시 https://www.newjinbo.org/xe/994047


2011년에 왜 우리는 미국 대학에서 <비교정치학>을 가르치는  어떤 여교수가 쓴 <유럽 정당 역사>를 읽어야 하는가? 

왜 1980년대 한국 운동권은 NL이건 CA, PD건, ND건, SS건, 소련 사회과학 아카데미나, 평양 정부에서 "검인정 교과서"로 만들어낸 <변증법적 유물론>, <사적 유물론>, <과학적 사회주의> < 정치경제학>을 읽었어야 하는가? 박정희시절에 만들어진 검인정 <반공 방첩 국민윤리교과서>와 정반대 형식을 띠고 있는 검인정 교과서들이다. 

마르크스는 정작에 <변증법적 유물론>이라는 단어를 거의 쓰지도 않았다. 그런데다 <변증법> 번역도 오해의 소지가 더 많다.  무슨 무슨 <법 law >그래서, 우리가 따라야 하는 규칙, 필연적 불변의 진리 이런 뉘앙스까지 있지 아니한가? 80년대 말, 소련, 동유럽 체제가 흔들리고 있었음에도 불구하고, 독일 등 유럽에서 유학하고 있었던 한국 지식인들이 위 소련, 동독 사회과학 아카데미에서 나온 4종 세트를 번역했다. 왜 그랬나? 한국 운동권들에게 팔린다는 이유 때문에(?) 혹은 역사적 사명감과 80년 광주의 부채 때문에(?), 혹은 요새 막스 베버주의자들의 부활과 더불어 엄청나게 깨지고 있는 "절대적 신념" 때문에? 

마르크스는 <자본: 정치경제학 비판> 1권에서 "나의 변증적 방법", 즉 연구-조사, 그리고 서술의 방법 이런 단어는 쓴다. 그러나 그걸 기계적이고 도식적으로 <윤리 교과서> <종교학 교과서>로 만들어버린 사람들이 여럿 있는데, 그 중에 한 명이 조세프 스탈린이다. (*이런 마르크스 이야기는 나중에 더 하기로 하자)

우리 <진보신당> 당원들은 워낙 <명품> <브랜드> <정통> 혹은 명망있는 "청와대" 이런 네임밸류에 익숙해져서, 마크르스는 이미 다 알고 있다고 생각하고, 구제역으로 파묻힌 돼지, 송아지 취급도 하거나? (연민, 무관심, 체념 등) 혹은 마르크스가 뭔지도 모르는 사람들에게 당원들에게 "너 좌파지? 너 절대적인 신념 정치에 가득차 있는 무능력한 정치질도 못하는 진보지?" 욕설이나 해대는 게 지적 문화이다. 

누굴 탓해서 뭐할 것인가?  이 69억이 살아가는 이 어마어마한 복잡한 시대에, 자식들 먹여살릴 돈이 없어서, 자기 아버지가 남긴 유산을 좀 받아보려는 마음으로, 네덜란드에 자기 어머니와 외삼촌을 찾아갔다가, 퇴짜맞고 어머니와 외삼촌에 대한 불만을 가질 수밖에 없었던 마르크스. 여튼 이런 측면도 있다는 것이다. 마르크스가 이 69억 지구인들의 삶을 어떻게 알겠는가? 마르크스에게 그도 모르는 것을 물어볼 필요도 없는 것이다. 
 

본론으로 들어와서, 

 <정치가 가장 중요하다 the primacy of politics>라는 책이 한국에 번역된 모양이다. 저자 셰리 버먼은 65년생으로 비교정치학을 전공하고 유럽정당사와 이데올로기를 주로 가르친다.
 
진보신당에도 <복지파>들이 사민주의 책이라고 해서, 제목부터 잘못 번역된 <정치의 선차성>이라는 책이 써클 내부에서 유행인 것 같다.
 
셰리 버먼 Sheri Berman 의 전제 자체도 문제가 많다. 이 녀교수가 말하는 주제는 이미 다 우리가 알고 있는 것이다. 소위 <경제 결정론 economic determinism>에 대한 비판, 좌파로 좁히면 제 2 인터내셔널의 <경제환원주의적 사고: 자본주의 자동붕괴론>에 대한 비판에 기초하고 있다. 이것은 굳이 셰리 버먼이 아니더라도, 좌파 내부에서도, 또 사회과학.인문학 기초교양이 있는 사람들은 다 비판이 가능하다.
 
두번째, 셰리 버먼이 주장하는 <고전적 자유주의>와 <정통교조적 마르크스주의: 카우츠키가 만든 교과서류를 지칭함>가 모두다 <경제 결정론>, 즉 경제가 정치보다 더 중요하다, 이런 주장이었기 때문에 문제가 있다는 것이다.
 
두가지이다. 엄밀하게 따지면, <고전적 자유주의>는 서유럽의 정치사를 보면, 실제 정치에서는 "국가 (정부, 군대)"가 제국주의자로서 역할을 하던 시절이다. 마치 서유럽 자유주의자들 (영국, 프랑스, 독일, 이태리 등)이나 자본가들은 그 국가와 독립된 것처럼 서술하는 것은 오류이다. 이런 프레임 자체 (국가와 경제를 분리하는 것)가 문제가 있다는 것이다.
 
두번째, 아무리 레닌이 죽은 개가 되었다하지만, 레닌 역시 이러한 <경제결정론>적 사고를 비판하지 않았는가? 굳이 사민주의자들의 흐름을 이야기하지 않더라도, 이미 상식적으로 알고 있는 것도 까먹지 말았으면 한다.
 
그리고, 한국의 사민주의를 "이념" 모델로 말로 안되게 수입하는 사람들이 알아야할 사실은, 서유럽 북미 등에서 관찰되는 사민주의는, 역사적으로 자본주의 태동과 "제국주의"의 탄생, 세계 1차, 2차 세계대전과 긴밀하게 연결되어 있다는 사실이다.
 
독일에서 군부와 사민주의자들 <동맹>이 로자 룩셈부르크와 칼 리프크네히트를, 일본제국주의자들이 유관순 누나를 죽이던 그 해 죽였다는 이런 역사적 사실은 차치하자. 셰리 버먼의 책을 통해서, 논문들을 통해서, 정보나 자료, 셰리의 주전공이 유럽 정당사이니까, 비교 정치학의 관점에서 접근하면 될 일이다. 이걸 무슨 대단한 <정치적 발견>인양 할 필요가 있는가?
 
그리고 학적으로 따지면 셰리 버먼의 마르크스에 대한 이해 (저술이나 연구방법)는 깊지 아니하다. 북미 비교정치학자들의 이론적 깊이가 대부분 그걸 요구하지도 않는다. 셰리 버먼의 책도 그 예외는 아니다. 




----------------- 우선 여기까지 적고 ----------, 모 신문사 기자와 쪽글대화

모씨:  배운 게 도둑질(?)이라고 '이념모델로서의 사민주의'를 찾으려고 해봤어요. 대학 때 독일이데올로기, 경철수고, 선언 등등 읽듯이 한번 공부해볼까 했죠. 

여기 도서관에 가서 가장 유명한 스웨덴 사민주의자들 이름 넣고 검색을 해봤죠. 근데 자료가 너무 없어요. 아직은 가설 단계인데, 적어도 한국의 혁명적 사회주의자들이 '학습'하던 방식과 사민주의가 유통되는 방식은 다른 것 같습니다. (-> 사민당 사람들 만나서 알아볼 향후 과제)...

원시 사민주의라는 말 자체는 크게 의미가 없다고 봅니다. 왜냐하면 각 나라들별로 다 다르니까요. 유럽에 언어가 250개가 넘고, 또 종교와 정당과의 관계도 우리나라와 다르고...캐나다의 경우, 각 주마다 다르지만, 온타리오주는 보수당이 한 40년 독재하면서 top 10안에 드는 정도의 복지모델을 만들어놨음 2차대전이후 - 1990년까지. 정책만 놓고 보면 보수당과 자유당이 큰 차이가 없을 지경이었으니까요. 근데 이게 나라별로 다 다르니까요.


원시 이념모델, 아 그거 좋은 지적이네요. 학생운동권의 학습교재에 대해서는 나중에 한번 더 이야기할게요. 소련에서 나온 변유, 사유 읽어보고 이것은 한국 고딩에서 배운 검정-국민윤리 교과서의다른 버전이구나 해서다 불태워버리고...그냥 단행본을 읽음. 헤겔 마르크스 책들은 다 역사적인 맥락이 있고, 논투 구조로 되어 있어서 생각하는데 도움이 많이 됩니다.

Posted by NJ원시

댓글을 달아 주세요

정치철학2011. 9. 27. 17:08
조금은 예상했던 답변인데요...

최장집선생 글을 다시 읽어보고 제 소감도 쓰기로 하고요. (원문은 어디에 있나요?) 그전에 최장집선생의 이론적 근거에 대해서는 예전에 쓴 글이 있는데, 참고하시길 바랍니다

334783 당, 최장집 교수를 넘어서

최장집교수의 글을 읽으면, 뒷북이라는 생각이 종종 든다. 이번 개정판 후기에서 노무현을 비판했다고 하니, 조금 더 경청할 필요는 있겠다. 그러나 1992년 대선 이후 - DJ 정권 들어서기 전에 "심화된 민주주의 (확장된 형태의 민주주의)"를 이야기했어야 한다. 그러니까 14년 전쯤에 했어야 할 이야기들이다. 왜냐하면, 87년은 형식적 절차적 민주주의 단계에 한국이 온 것이고, 그 이후는 '실질적, 내용이 있는 민주주의'를 이야기 하는 것은 상식이기 때문이다. 적어도 진보를 이야기를 하거나 정치적 좌파를 자칭하는 사람들에게는. 

정세적으로 지금 최장집 교수의 발언과 노무현 정부의 비판은 민주노동당의 자립성과 독자성, 혹은 한국에서 진보정당(민주노동당을 포함해서) 편을 드는 것이니까, 조금 더 경청할 필요는 있겠다. 하지만, 당내 연구소나 정책전문가들은 최장집 교수의 글을 넘어서, 독자적인 진보정당의 정치내용을 만들 필요가 있다.

아래 글은 2005년 10월에 잠시 쓴 글이다.

-----------------------------------------------------------


194969 [미흡한점] 최장집 '민주화 이후의 민주주의' 서문 

글쓴이 : 원시 
등록일 : 2005-10-08 17:57:31 

인터넷을 통해서, [민주화 이후의 민주주의] 개정판 후기를 읽었다. 민주화 이후의 민주주의: 한국민주주의의 보수적 기원과 위기 (최장집 지음) 아래 7제목으로 이뤄진 개정판 서문이다. 

1. 신자유주의적 민주주의로의 쇠퇴 2. 슈퍼재벌의 등장과 민주주의의 변형 3. 제도문제, 다른 수단에 의한 정치, 그리고 헌정주의 4. 민주주의도 능력 있는 정부를 필요로 하는 이유 5. 탈정치와 갈등 회피 6. 지역주의 환원론적 접근 7. 자유주의와 공화주의를 삭제한 유 

방금 읽고 드는 단상을 잠시 적는다. 

최장집 저자의 말의 핵심은, 한국정치사에서, 1987년은 절차적 민주주의, 다시 말해서 형식적인 민주주의(그 내용이 자본주의에 기반하고 있건, 비-자본주의에 기 반한 정치구조건 간에)을 통과하게 되었고, 그 이후 김영삼-김대중-노무현 정부를 거치면서, 이 형식적이고 절차적인 민주주의 단계를 넘어서 (직선제로 대통령을 뽑는다는 헌법 개정등), 실질적인 민주주의으로 넘어가야 하는데, 소위 말해서 신 -자유주의 국면에서, 한국 민주주의가 절차적 민주주의 단계에서 실질적 민주주의 단계로 질적 비약을 하지 못한 채, 오히려 신자유주의에 굴복하는 현상을 보인다는 것이다. 

그 대안으로, 신자유주의틀 안에서도, 원문 인용하자면 "따라서 필자가 강조하려는 것은, 신자유주의적 경제정책노선의 틀 안에서도 사회해체적 효과를 통제할 수 있는 정책적 보완을 할 수 있으며 노동정책이나 사회정책과 같은 다른 정책분야에서 우리의 현실조건에 상응하는 대안들을 모색하고 발전시키는 일은 가능하다는 것, 그리고 우리 사회의 정치적 역량을 어떻게 조직하고 발전시키느냐에 따라 그 가능성의 영역이 확대될 수 있다는 것"이다. 

도대체 이게 무슨 말일까? 

신자유주의적 경제 노선의 틀 안에서, 그 안에서 사회해체의 효과를 통제한다? 

이게 어떻게 가능하고, 노무현이나 김대중 정부가 어떻게 실현할 수 있을까? 지금 저자가 민주노동당을 상대로, 독자설정을 하고 말하고 있는 것 같지는 않다. 개정판 서문 1~7까지 읽고난 느낌은, 최장집 저자가 사용하는 '민주주의'라는 단어와 그 개념틀의 기반이 되는 이론가들, 하이에크 F.A. Hayek, 로버트 달, 마틴 쉐프터/벤자민 긴스버그, 아담 쉐보르스키등은 일관된 하나의 정치사상으로 묶일 수 없는 사람들이다. 

최장집 저자는 글에서, 하이에크가 법과 규칙 준수가 시장질서의 기초라고 주장하면서, 삼성재벌이 기본적인 법을 지키지도 않는다고 비판하고, 정부도 삼정재벌의 법위반을 막지 못했다. 이것을 말하려고 했던 것 같다. 그런데, 하이에크의 법 개념은, 법과 도덕을 묶어놓고 법은 우리 도덕에 기반해야 한다는 자연법도 아니다. 그렇다고 해서, 공리주의자 벤담이나, 홉스류의 실증법 이론, 즉 법은 권력을 가진자들의 명령이다라는 입장도 아니다. 

하이에크의 법이나 법치 개념은, 규칙 준수나 규칙 그 자체를 말한다. 우익 자유민주주의 신봉자 칼 포퍼의 [개방사회와 적들]의 핵심논지처럼, 하이에크 역시 미개하고 위계적인 원시사회에서는 통치자의 의지가 법이고 규칙이지만, 발달된 사회에서는 개인에 대한 공동체의 간섭이 최대한 배제되는, 즉 개인의 자유와 권리를 증진시키는 일반적이고 추상적인 규칙들 (= 신분예속의 자유와 사유재산 소유와 증식의 권리 보장 규칙들)이 그 법의 핵심이라는 것이다. 그래서 하이에크는 자유시장(*공병호가 좋아하는)이야말로 강제적인 어떤 법규정들(*비정규직 법안 통과 반대 등)보다 고용효과를 더 많이 가져온다고 주장한다. 



하이에크에게서 법치나 법의 근거, 그 기초는 바로 개인의 사유재산 보호이다. 이게 하이예크에서 '법치'의 핵심이다. 하이에크의 법치 주장에 따르면, 어떠한 사유재산의 권리를 침해하는 것, 예를들어서 '사회정의', 혹은 '분배정의'는 하이에크의 법치에 어긋나는 것이다. 하이예크는 '(사회)정의' 문제는 행위들의 규칙 문제이지, 행위들의 결과 문제가 아니다. (자본주의적) 시장에서 발생하는 소득분배 문제는, 이미 시장규칙에 따라서 게임을 잘 치룬 문제인데, 다시 말해서, 시장규칙을 잘 준수해서, 개인 각자가 다 자기 소득을 챙겼는데, 이 공정한 게임이 끝나고 나서, '아 소득분배가 잘못되었다. 공평하지 않다' 그러는 것은 억지논리이고 , 중언부언이라는 것이 하이에크 주장이다. (F.A.Hayek "The Road to Serfdom(1944)" "Individualism and Economic Order (1948)""The Constitution of Liberty(1960)", "New Studies in Philosophy, Politics, Economics and the History of Ideas.(1978)" "Hayek on Hayek: An Autobiographical Dialogue(1994)" 참고) 

공병호와 자유기업원이 얼마나 좋아할 논리인가? 

민주노동당의 '법' 개념을 굳이 어느 범주에 넣어야 할 지 논쟁거리겠지만, 전통적으로 법을 '계급'과 연결시킬 수도 있겠고, 또한 전 인민의 의지 (General will of people)이라는 틀 하에서 법을 설명할 수도 있겠다. 

지금, 최장집 저자가 하이에크 F.A. Hayek 를 잘못 이해했다거나 (*실제 하이에크가 역설적으로 법규 준수를 강조한 것은 사실이다. 전통적으로 자유주의자들은 국가/공동체가 개인을 간섭하는 것을 좋아하지 않음. 이런 측면에서 하이에크는 자유주의자들보다 더 보수적인 태도를 지님) 그것을 주장하고자 함은 아니다. 조금 더 명료하게 썼으면 좋아겠다는 것이다. 

아울러서, 한국 민주주의를 평가하고, 그 거시적인 틀의 운동, 정치운동을 포함해서, 그것들을 측정할 때, 최장집 저자가 사용하거나 끌어들이는, 저자들, 주로 미국 정치학과 교수들, 약간 사회민주주의 색채를 띤 다원주의적 민주주의자 아담쉐보르스키와, 케인지언주의도 용납못하는 정치적 보수주의자이자 통화주의자인 밀튼 프리드만의 정치적 동맹자인 하이예크 (책 이름도, 사회주의나 복지국가는 노예의 길 Road to Serfdom이라고 함), 그리고 미국의 다원주의적 민주주의 옹호론자 로버트 달(민주주의란, 폴리아키 다원주의이다. 투표권을 지닌 성인남녀들의 공개 경쟁체제이고, 이것만이 다양한 이익집단들의 경쟁을 보장한다. 이러한 여러이익집단들의 공개 경쟁만이 민주주의를 옹호하고 지켜낼 수 있다. 이를 가로막는 것이 민주주의 적이다), 미국 시민권과 제도 연구자 긴스버스, 쉐프터. 

물론 잠시 언급한 공화주의(Republicanism)은, 여러 민주주의 모델들 중에 하나로, 도시국가나 공동체, 민족단위 국가의 주권(sovereignty)를 강조하는 흐름과, 공화주의 핵심은 공동체 구성원들의 정치참여, 시민으로서 정치에 직접간여하는 것을 강조하는 흐름이 있다. 

지금 한국 현실을 볼때, 이미 이 두가지 공화주의 모델은, 한국 정치 일상 현실이 되었다. (신)제국주의 요소에 대항해서 싸웠고, 지금도 그렇고, 또한 노동하는 시민들의 자발적 정치투쟁의 참여와 일상적인 정치 토론과 직접참여 등은 전 세계적으로 가장 뛰어나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최장집 저자의 서문 형식 1에서 7까지 상세하게 하나씩, 그리고 그 책 내용자체에 대한 검토가 필요할 것이다. 

다만, 1~7까지 읽고 드는 느낌은, 한국 민주주의에 대한 분석의 틀, 이론적 틀, 그 윤리학적 정치적 기본틀이, 뒤죽박죽 뒤섞여있다는 것이다. 특히 진보정당을 자처하는 민주노동당의 경우, 보다 더 세밀하게 최장집 저자의 책을 비판적으로 독해할 필요가 있겠다. 그리고 무엇보다도, 아직 한국정치사에 대한, 그리고 우리운동의 역사에 대해서 구체적이고 꼼꼼하게 정리한 책들이 부재한 상황이, 이러한 개념적 틀이, 그리고 민주주의에 대한 이해가, 특정 국가, 미국, 혹은 미국학계, 기껏해야 독일 유럽거시파에 의존하고 있는지 모르겠다. 

정치학자건, 경제학자건, 그 사람의 정치적 경험을, 특정 공간과 시간 속의 경험들을 벗어나기 힘들다. 민주주의, 평등, 자유, 자본, 이런 개념어들은, 아주 구체적인 역사적 현실과 어느 특정 공간의 독특한 정치경험, 경제활동, 문화적 삶의 양식의 산물이다. 따라서 체험과 간접적인 독서와 사색이 명료할 때, 개념 사용이나 그 밑바닥의 윤리학적 기초가 또렷해질 수 있는 것이다. 

지금 한국은 87년 6월에 담근 막걸리 민주주의가 아직도 쉰 냄새가 제거되지 않은 채, 그 막걸리야 말로, 인생 최고 엑기스였다고 굳게 믿는 자들이 '민주주의' 단물을 쪽쪽 빨아먹고 있다. 이 막걸리처럼 그냥 빙 돌고 흐릿한 민주주의여. 책이나 현실이나. 숭배나 의존을 경계할 때이다. 
삭제 수정 댓글
1.0.0 0:0:0
그냥 서민
7시간 수면 취하고 오셨군요... ^^
삭제 수정 댓글
1.0.0 0:0:0
원시
요새 "대한민국은 민주공화국이다. 대한민국의 모든 권력은 국민으로부터 나온다" 이 말은 아래 공화주의 1) 2) 모두 포괄하는 의미이다. 시민들이 이명박의 대미 굴욕외교 협상, CEO 대통령 사기 사건 등에 대한 언급은

1), 그리고 촛불데모에 직접 참여함으로써, 자신들이 대한민국의 시민이다. 악법인 집시법에 불복종하고 헌법정신을 오히려 더 심화시키고 있는 것은 공화주의 2) 를 실천하는 모습니다. "물론 잠시 언급한 공화주의(Republicanism)은, 여러 민주주의 모델들 중에 하나로, 도시국가나 공동체, 민족단위 국가의 주권(sovereignty)를 강조하는 흐름과, 공화주의 핵심은 공동체 구성원들의 정치참여, 시민으로서 정치에 직접간여하는 것을 강조하는 흐름이 있다.

지금 한국 현실을 볼때, 이미 이 두가지 공화주의 모델은, 한국 정치 일상 현실이 되었다. (신)제국주의 요소에 대항해서 싸웠고, 지금도 그렇고, 또한 노동하는 시민들의 자발적 정치투쟁의 참여와 일상적인 정치 토론과 직접참여 등은 전 세계적으로 가장 뛰어나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Posted by NJ원시

댓글을 달아 주세요

정치철학2011. 9. 27. 17:05

제도의 오작동(최장집)이 아니라, 부패하고 무능한 제도(정당,의회,대통령제)를 바꾸는 게 촛불데모이다

최장집(존칭 생략) 레디앙 기사 (http://www.redian.org/news/articleView.html?idxno=10111)를 읽고 스쳐가는 몇가지 생각들을 아래에 쓴다. (이외에도 여러가지 논점들이 있으나 시간나는대로 다시 언급하겠음)

최장집은 촛불데모는 현존 한국 민주주의제도의 오작동에서 비롯된다고 본다. 촛불데모는 기성 정당정치, 사회제도가 사회갈등, 이해관계 대립, 혹은 긴급한 사회현안들(쇠고기 광우병 문제)을 적시에 해결하지 못함으로써 발생했다. 다시말해서, 권위주의적 이명박 대통령제도, 허약한 의회 (한나라당, 민주당, 야 3당 + 원외정당 진보신당) 제도들이 기능적으로 원활하게 작동되지 않았기 때문에 촛불데모는 낭만적인 ‘직접민주주의’로 발전되고 있다. 최장집의 해법은, 이 촛불데모의 에너지가 현존하는 정당정치, 의회, 대통령제도 등을 발전 강화시키게 만드는 일이다. 이러한 과정이야말로 87년 민주화 이후, 한국의 민주주의를 공고하게 만드는 것이다 (the consolidation of Korean democracy)
 

최장집의 이러한 촛불데모의 원인과 문제해법은 그의 민주주의 이론관에서 기인한다고 볼 수 있다. 내가 보기에는 최장집의 민주주의 정의는, 로버트 달의 민주주의 정의와 비슷하다. 로버트 달(Robert Dahl)은 미국의 대표적인 다원주의적 민주주의 옹호론자이다.  로버트 달에게서 민주주의란, 폴리아키 다원주의이다. 다시말해서, 민주주의는 투표권을 지닌 성인남녀들의 공개 경쟁체제이고, 이것만이 다양한 이익집단들의 경쟁을 보장한다. 이러한 여러이익집단들의 공개 경쟁만이 민주주의를 옹호하고 지켜낼 수 있다. 이를 가로막는 것이 민주주의 적이다. 이러한 로버트 달의 민주주의 정의에 따르면, 이익집단들의 자유경쟁과 규칙준수가 발생하는 공간이 정당정치, 대통령제도,국회 등인 것이다. 최장집이 명료하게 자신의 민주주의 이론의 틀을 밝히지 않았지만, 그의 글속에서 발견되는 민주주의의 개념적 정의는 로버트 달의 폴리아키 다원주의를 전제하고 있다고 본다. 




 
그렇다면 무엇이 문제인가?


사실, 시민사회의 촛불데모 에너지를 민주주의 제도를 확대, 발전, 강화시키고, 정당정치를 공정한 게임의 공간으로 발전시키자는 최장집의 주장과 문제 해법을 부정할 사람이 어디 있겠는가? 아니 당연히 진보신당이나 민주노동당도 이러한 촛불데모를 자기 정당의 에너지로, 제도적으로, 법률적으로 ‘폴리아키 다원주의적’으로 끌어들이려고 하지 않겠는가?


여기에서 직접 민주주의와 포률리즘에 대한 논의는 생략하겠다. 최장집의 협소한 어느 한 특정 민주주의관 (로버트 달의 폴리아키 다원주의를 최적 모델로 바라보는 것)으로는 한국 촛불데모의 성격, 발전, 진보정치로 확대 등을 설명할 수 없다고 본다.


첫번째 이유는, 87년 이후에 한국에 존재하는 보수 한나라당, 자유주의 민주당, 그리고 진보정당 (민노당, 진보신당), 대통령제도, 의회제도 등 현존하는 제도질서 자체와 시민사회에 우열을 둬서는 안된다. 둘 필요도 없다. 그리고 실천적으로 촛불데모에서 고민해야 할 것은, 시민들이 왜 직접민주주의를 외치고 ‘이명박 소환’까지 외치게 되었는가, 이 힘을 어떻게 현행 정치질서들과 제도들을 급진적으로 개혁할 것인가, 또한 한국 민주주의 발전사에서, 촛불데모 참여자들의 정치의지, 참여방식, 조직화 방식들이 어떻게 기존 정치질서를 바꿀 것인가 (대통령제도, 정치 정당 행동 양식, 의회 구조 등) 등이다.


두번째, 지금 이명박 정권과 한나라당, 자유주의 ‘통합’ 민주당은, 진보정치의 관점에서 보면, 해체되어야 할 대상들이다. 이명박 보수정권이 분명히 신권위주의적인 것은 일면 맞다. 하지만, 이명박 정권의 특성은, 다른 여러가지 특질들을 지닌다. 소수부자 자본주의 체계(oligarch capitalist system)를 만들려는 보수적 정치기획 (MB노믹스, 파탄난 747 경제정책), 친미-사대주의적 생활 습성과 굴욕외교, 근본주의적 기독교 질서 추구 등이 대표적인 이명박 정권의 본질들이다. 통합 민주당 자체는 호남의 토호들과 수도권의 중도 자유주의 우익들의 패권싸움의 당으로 전락했기 때문에, 이명박과 한나라당의 대항마로 서지 못하고 있다. 이러한 상황 속에서, 최장집의 민주주의론에 입각해서, 직접민주주의 한계를 지적하면서, 기성 정당질서의 기능을 회복하자고 주창하는 것은, 한국 민주주의의 새로운 가능성과 진보정치의 싹에 서리를 뿌리는 것이다.


세번째, 최장집이 말한 사회운동의 5가지 한계들 (사회운동은 사회갈등과 이해간계 조정역할을 할 수 없다. 사회운동은 정책추구를 목표로 하지 않는다. 사회운동은 국가와 운동간의 충돌을 조장한다. 사회운동은 지속성을 띨 수 없다. 사회운동은 좌-우익 갈등과 같은 시민사회 분열을 가져온다)은, 그의 민주주의 이론틀인 로버트 달의 폴리아키 다원주의에서 지적하는 직접민주주의 문제점들을 나열해놓은 것에 불과하다. 현재 한국의 사회운동은 제도, 법률, 의회, 청와대 등을 개혁하려는 것을 지향하고 있는 권력쟁탈형 운동이다. 한국의 학생운동, 노동운동, 시민운동 등은 생디칼리스트나 아나키스트 형 운동이 지배한 적이 거의 없다. 왜냐하면, 한국의 파쇼와 민간자본주의, 관료자본주의는 워낙 중앙집권적이기 때문에, 대항 세력 자체가 생디칼리스타 아나키스트 사회운동 노선을 띨 수가 없었다.

그리고, 위에서 최장집이 나열한 사회운동의 한계들은, 자칫 잘못하면, 이론적으로 사회위기는 하나의 기존질서에 적응하지 못하는 ‘변이’ ‘변종’ ‘문제아’ 정도로 간주하는 기능주의적인 태도로 빠질 수 있다.


최장집의 이론틀과 촛불데모에 대한 이해, 문제 해법을, 여러가지 다른 이론적 각도에서 분석할 수 있겠지만, 가장 부족한 점은, 촛불데모 참여자들이 스스로 조직하고 스스로 구호를 만들면서, 스스로를 표현하면서, 이 사회의 주체가 되고 있다는 점을 간과하고 있다는 것이다. 단순히 참여민주주의를 강조하고자 함이 아니다. 이번 촛불데모는, 미국식 민주주의이론(로버트 달의 폴리아키 다원주의는 실은 미국 정치에도 적용될 수도 없다. 왜냐하면 미국은 다원주의를 진정으로 허용치 않고 별로 다르지 않은 2당 독점체제이기 때문에, 다원주의라고 보기도 힘들다)이나, 유럽의 사민주의 형태들 (행정, 자본주의 시장, 시민사회의 균형을 이야기하는 하버마스 등), 혹은 그람시를 약간 발전시킨 시민사회론으로 설명하는데 한계가 있다고 본다.


지금 한국의 촛불데모는, 한국의 민주공화국을 라디컬하게 그 내용을 채워나가는 과정이다. 공화주의 민주주의 모델들 중에 하나로, 도시국가나 공동체, 민족단위 국가의 주권(sovereignty)를 강조하는 흐름과, 공화주의 핵심은 공동체 구성원들의 정치참여, 시민으로서 정치에 직접 참여하는 것을 강조하는 흐름이 있다. 굳이 사회주의자의 관점이나 직접 민주주의 이론을 끌여들이지 않더라도, 공화주의적 민주주의 이론의 관점에 따르더라도 (아주 교과적으로), 현재 촛불데모는 공화주의의 두가지 흐름들을 보여주고 있다. 이명박의 권위주의에 반항하고 울분을 터뜨리는 것도 있지만, '검역주권'과 주체적인 유능한 외교를 주창하고 있다는 점에서, 한미 FTA에 대한 비판적 경계와 재검토를 요구하는 것을 보면, 국가의 주권을 아직도 강조하고 있다는 것을 알 수 있다.

그리고, 다양한 계급 계층들의 데모 참여는, 한국의 민주주의 정도가 이미 성숙된 단계에 이르렀다는 것, 적어도 '절차적 민주주의'에 어긋나면, 직접 행동하는 시민들이 바로 한국사람들이라는 것을 보여주고 있다는 것이다. 이러한 열린 참여 공간에서, 정치적 좌파가 해야 할 일은, 무진장 열려져 있다고 본다.  


개념이나 특정 이론들은 현실에 부딛혀 깨지는 맥주병이다. 개념의 테이블의 만찬은 즐길 수 있지만, 촛불데모는 희로애락애오욕의 정치적 분출이지, 단순히 즐거움 기쁨 그 자체만 있는 것은 아니기 때문이다.


이런 촛불데모, 세계사에서 찾아볼 수 있는가? 프랑스 68, 프랑스 1879년 혁명, 독일 1848년 혁명, 동학혁명, 87년 6월 항쟁, 80년 광주 시민군 등 무엇으로 해석하겠는가? 좌파라고 해서 이태리 그람시, 서독.독일의 하버마스, 잉글하트, 로버트 달, 위험사회 강조했다 하여 울리히 벡, 인정투쟁 찾았다 하여 악셀 호네트까지 동원한다. 아마 그들이 한국에 오면, 새로운 개념들을 찾아갈 터인데. 오래 묵은 습관은 참으로 오래간다. 이러한 각 나라들의 사회운동 경험들과 대화하는 게 오히려 필요한 시점이다. 조금 더 수평하게 대등하게 말이다. 그래야 유의미한 '소통'이 되는 것이다. 이론적으로도 실천적으로도.

아직 촛불데모가 진행중이지만, 몇가지 촛불데모의 성격과 진보정치의 착안점에 대한, 글쓴이의 생각은 아래와 같다.

311 좌빨 촛불소녀의 배후, 그 실체 드러나 ( 진보신당에 주는 정치적 의미 ) [11] 원시


309 촛불데모 밤 지새우는 이유: 2008년 한국의 촛불데모는 '정치적 휴가'이다. [6]


291 [촛불데모 성격1] 87년 6월 항쟁, 유럽 북미 68혁명 잊어버려야 [9] 원시


Posted by NJ원시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