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이번 박근혜 하야 투쟁에서 중요하게 두드러진 특징은 중학교 고등학교 학생들의 참여이다. 그리고 학부모들까지도 중고생들의 박근혜 퇴진 시위 참여에 대해서 긍정적으로 평가하고 있다는 것이다. 


정유라의 이화여대 부정 입학, 장시호의 연세대 부정 입학 혐의는 한국 학부모들과 학생들의 가장 아픈 곳을 건드리고 말았다. 


학생들이 공부할 의욕을 상실하게 만들어 버렸다. 열심히 뭔가 하고 있는 자신들을 비웃은 정유라의 글 "돈도 실력이다. 능력 없으면 니네 부모를 원망해라"는 욕설은 한국의 중고등학교 학생들이 대거 박근혜 퇴진 투쟁으로 나서게 만들었다.


더군다나 정유라의 이화여대 부정입학과 학사 관리에 이화여대 교수들까지 조직적으로 가담했기 때문에, 교육 현장 자체가 처참하게 비리로 얼룩지게 되었다. 


왜 이러한 정유라의 부정입학과 조직적 범죄가 대학에서 발생했는가? 그것은 대학이 학생들을 고객으로 간주하고 등록금을 인상시키면서 돈벌이에 나섰기 때문이다. 


두번째 대학 교수들 역시 자본의 대학 잠식에 항복해버리고, 기본적인 선생으로서 양심마저 저버리게 되었다. 최경희 이화여대 전 총장은 정유라 한 명을 특혜 부정입학 시키면, 정부로부터 더 많은 돈을 이대로 끌어올 수 있다고 생각했을 수도 있다. 


고등학교 학생들이 박근혜 퇴진 이유를 주장하는 또 다른 이유들은, 세월호 참사에 대한 무책임한 박근혜 정부의 태도 때문이었다. 그리고 국정 역사 교과서 밀어부치기에 대한 고등학생들의 반감이 컸다. 박근혜 아버지 박정희 제사와 정치를 구별해야 한다고 한 고등학교 학생이 발언하고 있다.


https://www.youtube.com/watch?v=YypUOZp8pnM



정유라 이화여대 부정입학 과정과 부정 학사 관리 과정













이화여대 입학 후에도, 조직적인 비리와 부정적인 행위들이 이어졌다.















중학교 고등학교 학생들의 박근혜 최순실 풍자




이게 나라냐? 


박근혜 하야하라


This is Not what Korea looks like !



반응형
Posted by NJ원시

댓글을 달아 주세요

정책비교/교육2013. 6. 28. 16:01
반응형

서울대의 법인화 (기업화) 문제들이 박지성의 진로와 맞물렸다. 캡틴 박지성이 옥스퍼드 대학 체육학과?를 가든, 서울대 체육교육학과를 가든, 지성팬으로서 그의 선택은 존중한다. 브라질 월드컵 본선에서도 그가 필요하다고 보는 입장이다. 


그러나 서울대의 선택은 문제가 많다. 특정 학과,  체육교육학과 광고를 네이버 제 1면에 실었다는 사실 자체가 유례없어 보인다. 법인화 이후 서울대가 더 이상 국공립대학이 아닌지 어떤지는 잘 모르겠지만, 국민 세금을 걷어서 운영되는 학교라면, 글로벌 비지니스나 대기업 프로스포츠 경영보다는, 생활공간이나 일터에서 스포츠와 건강에 관련된 주제들을 더 연구하는 게 바람직 하지 않나? 


대중들은 '인문학'에 목말라, 심지어 대기업에서도 '창조적 인재'를 외치면서 '인문학 강좌'를 비싼 강사료를 투자하고, 미래 휴먼 자본 축적을 노리는 반면, 경남대 등을 비롯해서 인문대학 철학과를 비롯해서 역사 문학 학과등은 폐지되고 있다. 이 앞뒤 맞지 않는 현상에다, 국공립대학 서울대까지 나서서 글로벌 스포츠 경영까지 영업 확장을 하고 있는 것을 보면, 서울대 법인화의 실제 모습이 어떠한가를 알 수 있을 것 같다.


1. 네이버 제 1면 광고로 실린 서울대 체육교육학과, 대학원 모집 광고




2.  박지성 관련 기사.






2.



반응형
Posted by NJ원시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