촛불 시위, 외신 보도, 한국 역사상 최대 시위였다 영국 BBC 


- 주최측은 날씨도 춥고 눈도 왔지만, 서울에서만 130만 시민이 박근혜 퇴진 촛불 시위에 참여했다고 밝혔다.  


서울 이외에도 전국 각지 다른 도시들에서도 50만이 박근혜 퇴진을 외치고 있다. 경찰측 추산은  26만이 참가했다고 밝혔다.  한편  2만 5천 경찰이 시위대에 맞서 배치되었다. 


5주 전에 시작된 이번 박근혜 퇴진 시위들은 1980년 민주화 이후, 최대 규모이다. 

참여자들도 다양해 농부, 불교 스님들, 대학생들이 전국 각양 각지에서 서울로 모여들었다.


농부들도 박근혜 퇴진 시위에 동참했다.


“ 뉴스를 보고 나서 이래서는 안되겠다고 생각했다. 한국 사람들은 정말 박근혜 대통령의 퇴진을 희망하고 있지만 박근혜는 사임하지 않고 있다.” 농부 곽보연 


트랙터를 몰고 온 농민들의 서울 중심가 시위 참여는 허용되지 않았다. 그러나 수많은 사람들이 거리로 쏟아져 나왔고 ‘박근혜는 퇴진하라’고 외쳤다.


이번 최순실-박근혜 게이트 부정부패 사건과 별도로, 박근혜는 ‘경제를 망치는 주범’으로 지목되었다.


농민들도 농사지은 쌀 가격의 하락으로 인해, 쌀을 길가에 뿌려버리기도 했다.


법원은 시위자들이 대통령궁(청와대) 근처 200미터까지 접근할 수 있도록 허가했지만, 해가 지기 전까지만 가능하다. 


폭력시위 진압 장비로 무장한 수만명의 경찰들이 시위 현장에 배치되었다.



.



.

Ms Park is accused of allowing her friend, Choi Soon-sil, to manipulate power from behind the scenes.

The president has apologised twice on national television, but has so far resisted calls to resign.

Organisers said 1.3 million had gathered in capital Seoul on Saturday night, despite cold weather and snow.

They expect another half a million protesters to turn out in other regions.

However police put the turnout at about 260,000. About 25,000 officers were being deployed in the capital, local media said.

The protests, which began five weeks ago, are the largest in South Korea since pro-democracy demonstrations of the 1980s.

Those attending on Saturday came from a cross-section of South Korean society, with farmers, Buddhist monks and university students all involved.

"I was watching the news and thought this cannot go on - people really want her to step down but she hasn't," one of the protesters, Kwak Bo-youn, told Reuters.

"This is the second time for me to the protests, but the first time for my husband and kids."


The big question - by BBC's Stephen Evans in Seoul

Convoys of farmers have been prevented from taking their tractors into Seoul - but the streets have been packed with people, chanting that President Park Geun-hye should step down.

Apart from the corruption allegations, she has become the focus of discontent over the economy. Farmers, for example, spilled sacks of rice on the road in protest at low rice prices.

Courts have permitted demonstrations up to 200 metres from the presidential palace but only before nightfall.

Tens of thousands of police are deployed, with the full panoply of anti-riot gear.

The question is whether the more militant elements will disperse or try to get to the presidential palace.



.


Posted by NJ원시

댓글을 달아 주세요

유아인을 비롯해서 몇몇 대중 스타 연예인들이 박근혜 하야 촛불 시위에 참여했다고 한다.


박근혜 정권은 문체부를 시켜 문화 예술 분야 블랙리스트를 만들기도 했다. 김기춘과 박근혜를 풍자한 그림을 그렸다는 이유로 홍성담 화가의 작품을 전시할 수도 없게 만들어버렸다.


유아인의 촛불 데모 참가 이후, 보다 더 많은 연예인들이 길거리로 나와줘야 한다. 예술가들의 표현의 자율성을 억압하는 박근혜의 반문명적 반문화적 행태는 사라져야 한다. 


11월 7일, 음악인 시국선언이 있었다. 


박근혜 정부에 협조하지 않거나 비판적인 예술가들 블랙리스트를 비판하고 나섰다.

이렇게 음악인들이 시국선언에 직접 나선 것은 그리 흔하지 않는 현상이라고 참석자들은 말했다.

그만큼 박근혜 정권의 예술인 탄압 정도가 도를 넘었다는 것을 증명해주었다.






11월 19일 광화문 광장에, 영화 <베테랑>에서 재벌 3세 역할을 했던 유아인이 등장해서 화제가 되고 있다.




(영화, 베테랑 한 장면, 유아인의 안하무인 역할 )




11월 7일, 음악인 시국선언이 있었다. 


박근혜 정부에 협조하지 않거나 비판적인 예술가들 블랙리스트를 비판하고 나섰다.


이렇게 음악인들이 시국선언에 직접 나선 것은 그리 흔하지 않는 현상이라고 참석자들은 말했다.

그만큼 박근혜 정권의 예술인 탄압 정도가 도를 넘었다는 것을 증명해주었다.




.

.

.


Posted by NJ원시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아아

    저분 유아인 아님....그냥 닮게 나온거임...

    2016.11.20 11:19 [ ADDR : EDIT/ DEL : REPLY ]
  2. 김기범

    이런식으로 하다가 유아인씨가 피해보면 어쩌실려구요?

    2016.11.28 06:47 [ ADDR : EDIT/ DEL : REPLY ]
  3. http://cbs.kr/QDRktr

    2016.11.28 07:01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이제 광화문 숫자에 연연해 하지 않았으면 한다. 그리고 3.5% 인구 175만, 180만이 데모한다고 해서 박근혜는 물러나지 않을 가능성도 크다. 그러니 조바심 낼 필요가 없다. 전전긍긍하고 흥분하면 민주당 지도부처럼 타이밍 조절 못하고 '너무 늦게' 또 '혼자 빨리' 설치다가 일을 그르치게 된다.


이미 칠푼이 공화국으로 전락해버려서, 무늬만 정권 빈껍데기이다. 그렇다고 해서 박근혜 정권에 대한 과소평가는 아니다. 분명히 반격을 준비하고 임기를 끝까지 마치려고 할 것이고, 차기 정권까지 영향력을 행사하려고 할 것이다.


3.5% 데모 참여 이야기는 지금 맥락에서 한국 촛불 격려일 것이다. 그러나 한가지만 지적하자면, 정치학에서 '법칙 law'이라는 것은 있을 수도 없고 존재하지도 않는다. 자칫 잘못하면 180만,200만 나왔는데도 박근혜가 항복하지 않으면, 오히려 촛불이 초초해질 것 같다. 물론 현재로서는  이것도 저것도 다 불필요한 가정이고 우려이지만.


광화문 촛불 민심 숫자도 당연히 중요하지만, 이제부터는 다음 세 가지를 더 준비해야 한다.


이번 박근혜 정부 퇴진 성공과 '새 민주 정부' 구성 열쇠는 3가지이다. 첫번째는 참여주체의 통일성을 높이는 것이다. (cohesiveness) 서로 다른 정치적 입장들이 얼마나 서로 잘 조화하면서 강하게 견고하게 하나로 뭉쳐 있느냐는 것이다.


두번째는 대안의 지도자 창출이다. (new leadership) 박근혜는 아니고, 최순실 부통령도 아니고, 그럼 다음 누구냐? 이에 대해서 답해야 한다. 광화문 임시 시민 정부를 지금부터 만들어야 하는 이유다.


세번째는 다른 나라 사례에서 많이 드러났듯이, 국제적인 엄호가 필요하다. 콩글리쉬는 또 다른 영어의 한 형식이다. 틀린 게 아니다. 한국에서 벌어지는 모든 일들을 전 세계에 알려야 한다. 

한국 페이스북은 갇혀 있는 경우가 많다. 이를 돌파하기 위해서는 콩글리쉬라도 써서, 자기가 아는 외국어라도 써서, 외국과 다양한 접촉면들을 만들어야 한다. (international supports) 


참고 기사: http://news.kbs.co.kr/news/view.do?ncd=3378702



Posted by NJ원시

댓글을 달아 주세요

한국정치/민주당2016. 11. 14. 16:12

왜 추미애 민주당 대표는 촛불 100만 시민의 목소리 “박근혜 대통령직 즉각 사임”이라는 목소리를 토요일에 듣고 나서, 월요일에 갑자기 추미애와 박근혜 여야 영수회담을 하자고 제안했는가? 

지금 국면은 결국 어떠한 누구를 위한 민주주의를 둘러싼 투쟁이다. 

추미애 민주당 대표는 왜 영수 회담 결정을 내렸을까? 이것은 민주당 전체 생각은 아닐지 모르지만, 현지도부의 ‘민주주의’ 관점에서 비롯된 정치적 결정이다. 추미애 대표는 페이스북에서 “100만 촛불 민심을 있는 그대로 대통령께 전하겠습니다”라고 썼다. 

그런데 촛불 민심은 최순실과 박근혜가 헌정 질서와 민주주의를 파괴한 '범죄자'라는 규탄이 아니던가? 지금 검찰 조사를 앞둔 피의자 신분인 박근혜와 만나는 게 올바른 선택인가? 그것도 100만 행진 이틀 후에. 

추미애 영수 회담 문제점은 시점이다. 만약 추미애 대표가 민주당 대표로서 정치적 행동을 효과적으로 하려 했다면, 토요일 12일 청와대를 향해 걸어갔어야 했다. 그게 나았다.  촛불 100만 모인 날, 바로 그 날, 청와대까지무쏘의 뿔처럼 혼자서라도 가서, "시민들의 10대 요구사항"이라는 편지라도 박근혜 대통령에게 주고 왔어야 한다. 

지금 야당들이 고민해야 할 것은 박근혜 퇴진 이후 민주주의 체제와 제도적 개혁이다.  야당들은 50년 만에 한번 나올까 말까 하는 촛불 100만, 200만 직접 민주주의 목소리를 제도적 장치로, 헌법, 법률, 제도를 개혁하는데 집중해줘야 한다.

두번째 문제점은 박근혜-최순실 부정부패 국면에서 민주당 지도부가 보여준 애매모호한 입장의 근본적인 문제점은 무엇인가? 처음에는 거국중립내각 주장했다가, 내치는 총리에게 외치는 박근혜에게 맡긴다는 이원화된 정권을 주장했다가, 촛불 민심이 더 커지자, 다시 내치도 외치도 제 2선 퇴진으로 바꿨다. 

민주당이 차기 대선에서 승리하는 것, 정권 교체를 위해 정치를 하는 것은 자유이고 권리이다. 문제는 어떻게 그렇게 하느냐가 아니겠는가? 

이번 민주당 추미애 대표의 독단적인 영수회담 제안을 보면서, 민주당의 ‘민주주의’ 철학에 문제가 있다는 것을 확인할 수 있었다. 지금은 박근혜와 상층에서 ‘임기 보장’을 주제로 타협할 때가 아니다. 

민주당은  국민들을 ‘동원 대상’, “표 찍는 수동적인 정치고객”으로 간주하는 것 같다. 자꾸 “ 민심 수습” 이라는 표현을 쓰던데, 이것도 엄밀한 의미에서는 민주주의 정신과는 거리가 먼 표현이다. 정치 전문가들이 정치를 잘 모르는 시민들 ‘화’나 달래주자는 굉장히 고압적인 자세이다. 

지금  100만 넘는 촛불 시민들이 쏟아내는 ‘직접 민주주의 목소리’를 야당들은 들어야 한다.  20년, 30년, 50년 만에 한번 나올까 말까 하는 이런 100만, 150만, 200만 목소리들을 정당이나 법, 제도 공간 안으로 ‘조각해서’ 한국 민주주의라는 ‘조형물’을 완성해야 한다. 그게 야당들의 정치적 임무이다.  민주당과 진보정당인 정의당과는 ‘민주주의’ 정의와 해석이 다르다. 그렇지만 각자가 추구하는 방식으로 민주주의를 놓고 경쟁해야 한다.

그런데  추미애 민주당 대표는 이러한 ‘민주주의’ 조각가 역할을 과감하게 포기해 버렸다. 

오늘 영수회담 발표는, 5대 0으로 끝난 축구 결승전 이후, 관중들 다 집에 간 상황에, 그라운드에 홀로 내려가서 골키퍼도 없는데 혼자 골 넣는 형국이다. 

일각에서 나오는 영수회담에 대한 걱정, 박근혜는 ‘임기보장’ 받고, 민주당은 거국내각 총리, 검찰수사권 등을 받는 정치적 거래가 있어서는 안되겠다.

진보정당이 더욱더 국민들 속으로 뿌리내리고, 직접 민주주의를 실천하면서, 길거리와 일상 생활에서 진보정치를 일궈서, 의회와 행정부를 바꾸지 않으면, 오늘 민주당 추미애 대표처럼 민심과 동떨어진 정치행보를 할 수도 있음을 우리는 잊지 말아야 할 것 같다. 



Posted by NJ원시

댓글을 달아 주세요

민주당은 최순실 빨간펜 과외선생을 뺏긴 박근혜에게 복합문장을 사용하지 말라 !


100만 촛불 하야 시위 이후 민주당 대표 추미애는 "(민주당이) 하야 주장을 하자는 것이 아니라, 국민의 마음은 '대통령 때문에 국정혼란이 빚어진 것이니 대통령이 결자해지의 마음으로 하야 결정을 하셔야 된다'"고 공식 논평을 했다. 


민주당의 현재까지 주장은 박근혜 대통령 스스로 알아서 대통령직을 포기하라는 것이다. 추미애 민주당 대표는 계속해서 으름장을 놓거나 에둘러서 복잡하게 복합문장을 사용하면서, 그렇지 않아도 최순실 빨간펜도 없는데, 복합문장을 사용해가면서 박근혜 머리만 복잡하게 하고 있다. 첨삭이 전혀 되질 않고 있다.


이에 대해서 독일 타게스샤우가 정확하게 간단하게 설명했다. 


11월 12일 100만이 넘는 "박근혜 하야 (대통령 사임) 시위"가 서울에서 펼쳐졌다. 독일의 한 언론사인 타게스샤우 (Tagesschau)는 한국인들이 박근혜 대통령을 향한 분노가 엄청나게 큰데도 불구하고, 야당들은 진지하게 '대통령 사임이나 대통령 퇴진'에 필요한 어떤 조치를 취하고는 있지 않다고 지적했다.


Trotz zunehmenden Ärgers im Land haben sich Oppositionsparteien bislang nicht ernsthaft für einen Rücktritt oder eine Amtsenthebung Parks eingesetzt.



한편 타게스샤우는 이번 12일 촛불 시위는 한국이 민주주의를 도입한 이래, 최대 인파라고 소개했다.

시위 참가 시민들은 박근혜 대통령의 부정부패를 야단치면서, "박근혜는 퇴진하라 !" 플래카드를내 걸었다.  


Wie schon bei den Straßenprotesten an den beiden Samstagen zuvor hielten die Teilnehmer Plakate mit dem Aufruf: "Park Geun Hye, tritt zurück!" hoch.



출처: http://www.tagesschau.de/ausland/seoul-protest-101.html 


(해외 언론들은 한국의 촛불 시위 추이를 주의 예시하고 있다. 이순신 장군이 촛불 시위대를 거느리는 형상을 하다)






Posted by NJ원시

댓글을 달아 주세요

경찰 추산 26만, 주최측 추산 100만명 서울 광화문 앞에 모였다고 BBC가 보도했다. 

지난 주 5일 시위보다 더 많은 시민들이 참여했다.


"현재까지 박근혜 대통령의 범죄 사실은 밝혀지지 않았다. 그러나 박근혜의 측근들 비리가 조사중에 있다. 박근혜의 40년지기 친구 (최순실)가 두 개의 재단들 만들어서, 삼성 등을 비롯한 한국 대기업들로부터 수백억원 (수백만 달러)의 돈을 재단들에 내라고 강요했다. "


BBC 뉴스는 어떻게 보도 하고 있는가? 그 동영상 내용을 보자.  



수십만 시위자들이 서울에 집결했다. 시위하는 시민들은 박근혜 하야를 요구했다.  박근혜 대통령은 최순실이 정부 비밀 서류들을 공식적인 허가없이 개인 맘대로 볼 수 있게 허용해버렸다. 박근혜 측근 최순실은 대기업들 돈을 갈취한 혐의를 받았고, 사기와 권력 남용죄로 구속된 상태다.


At the moment, President Park does not face any criminal charges, but people close to her are being investigated for corruption. Her close friend of 40 years' standing has been charged with setting up two foundations and soliciting millions of dollars from big companies, including Samsung, on the strength of her closeness to the president.




(수십만 시위자들이 서울에 집결했다.) 




(시위하는 시민들은 박근혜 하야를 요구했다) 







박근혜 대통령은 최순실이 정부 비밀 서류들을 맘대로 볼 수 있게 허용해버렸다.





박근혜 측근 최순실은 대기업들 돈을 갈취한 혐의를 받았고, 사기와 권력 남용죄로 구속된 상태다. 









Posted by NJ원시

댓글을 달아 주세요

뉴욕 타임즈 풍자 카툰. 


박근혜 대통령 로버트 머리 속에 최순실이 앉아서 박근혜를 조종하고 있다.


"최순실이 대기업들의 정치 헌금을 갈취한 혐의로 검찰에 붙잡혔다." 


박근혜는 외교를 할 수 없을 정도로 멘탈 붕괴상태다. 일각에서 야당이 국무총리를 맡고, 박근혜는 '외교적 상징' 역할만 하는 이원집정부제를 주장하고 있다. 하지만 외국 원수들과 자유롭고 독립적인 대화가 불가능하다고 판명받은 박근혜 대통령이 외교와 통일 국방 문제를 책임질 수 있겠는가? 이를 믿는 국민들은 극소수이다. 


국정을 안정시키기 위해서는 조속한 '권력 이양'과 안정적인 '지속 가능한' 새 정부가 필요하다. 


박근혜와 최순실이 밉고 어이가 없고 창피해서만은 아니다. 멘탈 붕괴 상태이자 법적으로도 '피의자', 처벌을 받아야 할 박근혜는 외교적으로도 한국을 대표할 수 있는 상황이 아니다. 오히려 국정 혼란만 가중되고, 외교적 실수를 범할 가능성이 크다. 


http://www.nytimes.com/2016/11/07/opinion/heng-on-the-choi-scandal-in-south-korea.html?_r=0

.



Posted by NJ원시

댓글을 달아 주세요


오늘 박근혜 담화문 중에 유독 귀에 톡 튀는 표현이 있었다. "내가 이러려고 대통령이 되었는가?" 그런 생각 때문에 밤잠을 설친다는 말이다. 

많은 국민들이 쓰디쓴 웃음을 짓고 만다. 왜냐하면 최순실 갈취단의 세금 도둑질과 무법천지 권력남용으로 온 나라가 쓰레기장이 된 상태에서, 정녕 잠을 못자는 건 온 국민들이기 때문이다.

"내가 이럴려고 대통령이 되었는가?" 패러디, 조롱이 난무할 것 같다.

외신에서는 아주 단순하게 직역을 했다. 

 이러려고 대통령이 되었는가? 를 영어로 표현하면 다음과 같다. 여러가지 다른 번역들도 가능하다. 

Is this the reason I became president?


그런데 정작에 박근혜가 하고 싶은 이야기는 애매한 형용사 '이럴려고'가 아니다.

"내가 이 꼴을 보려고 대통령이 되었는가?"가 정작에 하고 싶은 이야기였을 것이다.

이 문장 역시 여러가지 영어 표현은 가능하다. 


I talk to myself “Did I become president to swallow this frustration?  Don’t give me that bullshit !” (자다가도나 혼자 말한다. 이 꼴을 보려고 내가 대통령이 되었단 말인가? 나를 엿먹이지 마라 !) 

- "Did I become president to go through this bullshit shame? Don't give me that bullshit !" 


박근혜 대 국민담화 전문. 11월. 4일. 2016년.

http://www.hani.co.kr/arti/politics/assembly/768816.html?_fr=mt2 



Posted by NJ원시

댓글을 달아 주세요

예상대로 박근혜 제 2차 담화문 발표 목적은 하야 요구나 제 2선 퇴진 반대, 그리고 자기 대통령 임기 보장이었다. 여당 야당 협치를 하겠지만, 박근혜와 청와대가 주도가 되어 임기 끝까지 협치하겠다는 것이 박근혜의 속뜻이다.  

박근혜 국민담화문 발표 직전 다음과 같은 다섯 가지 내용들을 예상했다. 거국내각 수용, 여당야당 협치 강조 및 부분적 권력 이양, 새누리당 탈당 고려, 검찰 수사 협조, 경제와 안보 위해 주력 하겠다 등. 박근혜는 다섯 가지 중에 두 가지 (거국내각, 탈당)는 아예 언급조차 하지 않았고, 세 가지만 말했다. 인색한 스크루지 공주가 아닐 수 없다.

2차 담화문 문제점들

첫번째, 반성주체들이 축소 왜곡되었다.  미르재단, k 스포츠 재단 불법 기금 조성 명령 주체인 박근혜 대통령 자신 잘못 이야기는 빠져있다. 그리고 불법 행위 주체들이 복수가 아닌 단수 ‘특정개인(최순실)’이라고 말함으로써 진실을 숨겼다. 거짓 담화인 셈이다. 지금까지 박근혜-최순실 게이트 보도들에 따르면, 박근혜 지시하고 최순실과 그 공범들이 행동대장노릇을 하면서 삼성 부영 롯데 등 대기업 총수들에게 강제 모금한 것이 진실이다.  

따라서 박근혜 대통령, 최순실과 그 공범들, 재벌 총수들 모두 수사 대상이 되어야 한다. 그런데 박근혜는 ‘특정 개인’ 최순실만 범죄인인 것인양 발표하고, 미르재단, K스포츠 재단 설립 목적은 국민의 삶과 국가경제에 도움이었다고 끝까지 우겼다.  

그러니까  미르재단, k 스포츠 재단을 만든 목적은  경제성장 동력 확보라는 선한 동기였고, 다만 문제가 되는 것은  최순실 개인 잇권 챙기기였다는 것으로 해석될 수 있다. 너무나 쉬운 최순실 꼬리 자르기이다. 

두번째 문제점은 박근혜 정부가 시민사회, 여당, 야당과 어떻게 ‘협치’하겠는가에 대한 계획도 실천의지도 없었다는 것이다. 특히 성난 시민들에게 ‘현실에 너무 안주한다’고 야단맞는 민주당이 요구하고 있는 ‘국회에서 선출한 총리’ 정도 낮은 요구 사안에 대한 답변도 전혀 없었다.

김병준 총리, 한광옥 비서실장 졸속 임명에 대한 사과도 없었다. 단지 담화문 말미에 “사회각계 여야와 자주 소통하겠다”고만 했다. 여당 야당과 협치를 하겠지만, 청와대와 박근혜 주도로 ‘협치’하겠다는 뜻이다.


앞으로 어떻게 할 것인가?

박근혜 정부는 신뢰와 통치 정당성을 완전히 상실했다. 정권 수명 연장만 하겠다는 게 이번 담화문이었다. 그렇다면 경제적 정치적 사회적 손실은 누가 보는가? 국민 전체이다. 

박근혜는 무능한데다 부패했고 아집과 고집으로 가득차 있다. 박근혜-최순실 범죄집단은 세금을 강탈하고, 국민의 땀과 피로 이룬 결실들을 자기 호주머니로 도둑질했다. 재벌 총수들은 비정규직 노동자들에게는 스크루지 보다 더 인색했지만, 최순실과 정유라에게는 산타클로스 할아버지였다. 김종 문화체육부 차관으로 대표되는 공직자들은 국민 혈세를 강탈해 박근혜-최순실 범죄자들에게 가져다 바치고 떡고물을 주워먹었다. 

이런 세금 갈취단은 역사적으로 그냥 물러나지 않았다. 오히려 저항과 반격의 기회를 잡으려 할 것이다.

시민들이 부패하고 무능한 정부를 갈아엎고, 새로운 정부를 세우지 않는 한, 박근혜 정부는 스스로 물러서지 않을 것 같다. 이번 제 2차 담화문을 듣고 난 생각이다.


(박근혜는 개인 일기장과 공적 업무를 잘 구분하지도 못했다. 그리고 어느 누가 박근혜 대통령더러 가족과 인연을 대화를 끊으라고 했던가? 가족끼리 화목하게 잘 사는 것을 바라마지 않는다.대통령 가족이 행복해야만 좋은 생각도 더 많이 나오지 않는가? 문제 본질을 잘못 짚은 박근혜 담화문이었다. )




Posted by NJ원시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