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책비교/국제정치2020. 4. 29. 00:05

Nakjung Kim

September 1, 2019 · 


과거 동독지역 작센주, 라이프찌히와 드레스덴 도시가 속한 주이다. 


아에프데 대표 앨리스 바이델이 기민당을 비난했다. 기민당이 독일을 위한 대안, 아에프데,와 연정을 배제한다는 입장을 발표했기 때문이다.


앨리스 바이델은 자본주의 시장의 자율성이 자원배분과 정보분배에서 가장 효율성이 높다고 주장하는 하이에크 팬이다. 중국 금융 전문가이고 중국어도 한다.


앨리스 바이델이 극우정당의 대표 연방의원이라는 사실에 주목해야 한다.


기민당이 아에프데와 거리를 두는 이유는, 포퓰리스트 극우파와 인종주의라는 비난을 받지 않기 위해서이다.


논리적으로는 이해가 가지 않는다. 앨리스 바이델이 진정한 하이에크 추종자라면, 굳이 극우 민족주의 독일 우선주의, 난민 반대를 외치는 아에프데 정당을 할 이유가 없기 때문이다.


하긴 호남의 손녀 나경원이 문재인 정부를 광주일고 정권이라 비난하는 시대니, 이념과 정치정당의 불일치는 그냥 패션이다.



(앨리스 바이델 논거)


작센주 60%가 보수파를 지지한다. 그런데 이러한 여론을 무시하는 것은 비민주적이다.



(기민당의 입장)


극우 반난민 입장을 밝힌 AfD (독일을 위한 대안)와의 연정 종식.


(앨리스 바이델 AfD 대표가 기민당 비난)


보수파끼리 뭉쳐야지 왜 연정하지 않느냐.


tagesschau


September 1, 2019 · 


In Sachsen hätten 60 Prozent der Menschen konservativ gewählt. Diesen Wählerwillen zu ignorieren, wäre „undemokratisch“, sagte AfD-Fraktionsvorsitzende Alice Weidel mit Bezug auf die Aussage der Sachsen-CDU, die eine Regierungskoalition mit den Rechtspopulisten ausgeschlossen hatte.





Posted by NJ원시

댓글을 달아 주세요

글 창고/20112019. 1. 26. 17:38

2011.01.22 01:14


조승수 대표/독일 사민당-녹색당 연정 실패후, <좌파당> 부각 교훈


원시 조회 수 2139 댓글 0 ?

또 다른 <연정 수립 후, 후유증 심각> 사례는, 2002년 독일의 <사민당 SPD>과 <녹색당>의 연정이다. 독일연방 차원에서 사민당과 녹색당의 연정은, <녹색당>에게는 엄청난 사건이었다. 그러나, 연정은 큰 성과를 남기지 못했고, <녹색당>은 우경화비난을 받고, <사민당>에 실망한 시민들은 <좌파당 die Linke Partei>에 관심을 가지게 된다. 




선거에서 <연합>과 연대는 할 수 있다. 


그러나 <정권 창출> <연립정부> 수립은 보다 더 신중해야 한다. 아울러 한국 <민주당> <국참당>내부에서 우파들, 혹은 한나라당과 정책적 차별이 없는 자들과 세력에 대한 냉혹한 비판이 필요하다. <민주당> <국참당>과의 통합이 아니라, 진보적인 유권자들에게 호소할 수 있는 정책과 정치실천을 마련해야 한다. 




<새 진보당 건설 논의>에서 교훈:  지금이 괴롭고 힘들더라도, 2012년 이후 정치 상황을 고려하지 않은, <새 진보당 건설>은 의미없다는 교훈이다. 





아래 표 설명: 독일 녹색당-사민당 연립정부 실패 이후, 독일에서 진보정당의 대안으로 떠오르기 시작한 "좌파당"의 성적표




(분홍색이 좌파당임 : 사민당의 관성화, 정치적 무능, 슈뢰더의 제 3의 길 실패 등으로 빨간 색 사민당이 줄어들고, 분홍색 좌파당이 커지고 이는 중)  





die_Linke_Partei_seit1994b.jpg 




독일 좌파당 (Die Linke)


전신 페.데.에스 PDS  시절 90년: 2.4%


94년: 4.4%


98년: 5.1% (5% 선을 넘음)


2002년: 4.0 % (다시 거꾸러짐)


2004년에 유럽 (EU 유럽 의회 선거) 6.1%을 획득 -> 발판이 됨 : 이것은 한국과 다른 정치지형임:




2005년에 (WASG: Alternative for Labor and Social Justice: 노동과 사회정의를 위한 대안: 사민당에 실망한 사람들, 노조조합만능주의 비판자들, 급진적인 좌파시민들로 구성) 와 연대 :


 


2007년: 오스카 라퐁텐 (Oskar Lafontaine: 예전 사민당 총수)이 페.데.스 PDS 민주적 사회주의 정당/의 비례대표로 확정: 이를 계기로, 당 명칭을  좌파-민주적 사회주의 정당 (Linkspartie.PDS)로 바꿈.


원래 동독지역이 기반인 PDS가, WASG와 오스카 라퐁텐의 합류로, 서독지역에서 기반을 잡기 시작 (중부,서부로 이동중)


 


2005년 선거: 8.7%


2009년 9월 선거 (작년) 11.9% 획득  (연방 분데스탁 76석 차지) 녹색당을 누르고, 사민당에 이어서 제 2 야당이 됨

Posted by NJ원시

댓글을 달아 주세요

정책비교2013. 12. 20. 10:21

토막 뉴스 자료 : 독일 사민당 (에스.페.데 SPD) 과 기민당 (체.데.우 CDU) 연정 내각, 기민당 출신 여성 정치가 우어술라 폰 데어 레이엔 Ursula von der Leyen 논란 중:

찬성 여론 40%

반대 여론 43% 


독일 정치 메르켈, 한 수 던지다.







지난 독일연방의회 선거 표 (뉴스 출처: 타게스샤우 tagesschau) 


1. 2013년 9월 22일 : 독일 연방 의회 선거 결과 



(순서대로: 기민-기사 연합 41.5% , 사민당 25.7 %, 자유민주당 4.8% 좌파당 8.6% 녹색당 8.4% 이상 원내: 아래 원외정당 독일 대안 당 4.7% 해적당 2.2 % )


2. 지난 전 선거와 비교해서 증감표 : 당 순서대로 


(자유민주당 하락폭이 가장 크고, 그 다음이 좌파당, 녹색당 순서로 )


3.  득표율 5%를 넘은 당은 의석을 가진다. 현재 의석 분포도 (총 631석)



(기민-기사 연합 311석, 사민당 193석, 좌파당 64석, 녹색당 63석)


4. 서부 독일 지역 


(기민-기사 지지율이 높고, 좌파당이 약하다) 


5. 동부 독일 



(상대적으로 좌파당 지지율이 높고, 서부와는 큰 격차가 난다. 이는 좌파당의 미래과제가 서부 개척에 있다는 것을 말해준다. 사민당 상대적 약세) 

6. 두 개 거대 정당 비교 (기민-기사 연합당 대 사민당 : 2005년을 기점으로 사민당이 처진다) 



7. 소수당 지지율 추이 지난 20년간 (좌파당 2009년까지 상승하다 그 이후로 주춤 하락

: 녹색당 일정 최근 하락

: 자유민주당 꾸준히 상승하다가 2009년 이후 하락 지속 










Posted by NJ원시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