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사(history)2015. 11. 7. 00:11

1972년 10월 17일 박정희는 영구 집권을 위해 제 3공화국 헌법을 폐기하고 제 4공화국 '유신헌법'을 내걸었다. 당시 신문을 보니, 박정희가 머리말로 내건 게 '평화 통일'이었다. 2015년 박근혜 정부가 한국사 국정 교과서를 만들려는 것과 비교해서, 훨씬 더 거창하고 웅대한 포부를 담았다. 박정희 독재정권이나 그 이후 군사정부들도 '평화 통일'을 정치적으로 이용해먹는 카드로 활용했지만 말이다. 


--

박근혜의 한국사 국정교과서 운동, 이데올로기가 빈곤하다.

박근혜와 박정희는 비교하기도 멋적다. 왜냐하면 박정희는 '반공반북' 시멘트 동네탑 시대에 '배고픔'을 극복하자는 모토라도 있었지만, 박근혜는 북한보다 18배나 더 큰 경제규모를 가진 한국의 대통령을 하고 있기 때문에, 반북이니 반공이니 외쳐도, 일당 5만원,10만원씩 쥐어줘야 하는 시대에 살기 때문이다.


72년 10월 18일자 동아일보, 1면 기사 "평화 통일 지향 헌법"이라고 배짱좋게 내걸었다. 그리고 그 1면 광고에 재향군인 명의로 '박정희 새 헌법'을 지지하는 성명서가 보인다. 전두환이 516 군사쿠데타 지지 성명한 것과 비슷했다.


대개 역사적으로 보수파, 반동파, 반혁명파들은 동서양을 막론하고, '이념 지향'보다는 현실에서 '이득'을 취하는 굉장히 정치적으로 실용주의적인 태도를 취하곤 했다. 그럼에도, 그 집단들이 분명한 정치적 목표, 박정희처럼 '영구 집권' 이랄지, 그런 목표가 확실할 때, 동원할 수 있는 물리력이 막강해질 수 있다.


새누리당이 민주당이나 진보정당에 비해서 '실용주의적 응집력'이 세다고는 하지만, 지리멸렬한 당나라 군대라는 점도 지금 시연하고 있다.


박근혜가 진짜 개헌해서 한번 더 청와대 대통령을 하려고 한다?는 원대한 포부를 가지고 있다?, 그럴려면 정치적 '치적'이 있어야 하는데, 북한보다 18배나 더 큰 경제규모에 반북을 외칠 수도 없고, 글로벌 슬럼프와 장기 저성장 시대에 1년에 7~8% 경제성장을 했던 70년~80년대도 아니니, 내 놓을 수 있는 정치적 경제적 카드란 없다.


박근혜와 박정희, 비교가 불가능할 것 같다는 생각이 들다.





전문




동아일보 제 1면, 박정희 지지 동맹 세력, 재향군인




 

Posted by NJ원시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