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사태와 영화 "확대" ( blow up )

한국정치/민주당 2020. 12. 27. 16:15
반응형


양심을 X-레이로 촬영이 가능하다면 얼마나 좋을까?

혹은 영화 "확대"처럼, 현상한 사진을 다시 찍어서 진실을 찾으려고 한다면

무엇이 나올까?


벌써 1년 5개월이 지났다. 조국 사태는 마치 미켈란젤로 안토니오니의 영화 "확대 blow up"같다. 


진실은 조국 사태와 연관된 사람들이 다 알지만, 진실은 다 알려지지 않았다.

사람들의 불안한 눈빛이 "확대"의 주된 테마가 아닐까 한다. 


가끔 다시 봐도 다 헤아리지 못하는 영화 주제.



주인공은 남녀 한 쌍이 공원에서 노닐던 장면을 찍었다. 

그런데 그 여자의 시선은 불안했고, 어딘가를 쳐다봤다.


그 한 남자는 공원에 죽은 채 발견되었다.


주인공은 인화된 사진을 사진기로 다시 찍는다. 확대다. 


사진은 사람이 의도치 않았던 진실을 고스란히 담고 있었다. 


주인공이 이미 현상한 사진을 다시 찍는다. 


진실은 어디에 있는지, 바람에 나뭇잎만이 휘날리고, 침묵의 언어와 몸짓으로 


막을 내린다.


 



조용한 일상, 두 남녀가 공원에서 산책을 하는 것처럼 보인다.



조금 가까이 봐도 크게 다르지 않게 보인다.



여자의 시선은 어디에 가 있는 것일까?



어딘가를 응시하는 듯하다. 그러나 눈빛은 불안해 보인다.



사진 속을 돋보기를 통해, 확대해본다. 



현상한 사진을 다시 촬영한다. 무엇을 발견하고자 함인가?



사람 형체를 한 것이 보일 듯 말 듯 하다.



사진을 확대해보니, 권총이 보였다.



한 사람이 땅에 쓰러져 있다. 



여자는 사진사를 향해 뛰어왔다. 


불안한 눈빛을 이렇게 잘 묘사할 수는 없을 정도다.




반응형
Trackbacks 0 : Comments 0

Writ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