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책비교/국제정치2015. 11. 17. 15:50



중국과 미국의 외교관계는 생각보다 복잡하다. 남지나 해상에서 중국과 미국이 곧 충돌할 것 같은 분위기를 자아내더니, 지금 상하이에는 미 해군 디스트로이호가 정박해 있고, 미국과 중국이 타협한 것처럼 보인다. 그런데다 11월 5일 목요일, 미 해군과 중국 해군이 미국 플로리다 잭슨빌에서 줄다리기, 축구, 농구 등 친선경기를 가졌다.


지난 9월 미국을 방문한 시진핑이 남지나 해상 (남사군도, 스플라틀리 Spratly 섬 지역)의 군사화를 추진하지 않겠다고 오바마에게 말했다. 미국과 중국의 관계를 보면, 과거 냉전시대 미국과 소련을 두 축으로 나뉘어 국제정치를 이끌던 때와는 다른 양상이다. 물론 중국은 러시아나 소련이 아니다.


인구 면에서도 그렇고 지배엘리트 그룹들도 다르다. 경제적인 측면에서는 과거 소련식 동맹체제 (코메콘)와도 다르다. 중국은 1억 5천만명의 노동력이 농촌에서 도시들로 이동 중이고, 이러한 노동력은 단지 중국내 경제 뿐만 아니라, 세계 경제에도 막강한 영향을 끼치고 있다.


아시아 지역은 미국 본토와 하와이로부터 멀고, 중국은 상대적으로 가깝다. 육지건 해상이건 공중이건. 중국과 미국의 새로운 경쟁관계는 이미 시작되었고, 특히 해상에서 남지나해상처럼 3만개의 섬들로 이뤄진 공간에서 영토 분쟁 문제는 아시아에서 '평화적' 공존 문제와 직결되어 있기 때문에, 우리가 주의깊게 살펴야할 주제이다. 베트남, 말레이시아, 필리핀, 일본, 한국, 미국, 중국 등과의 외교적 관계 형성과 평화적 해결이 중요한 주제로 떠오를 것이다.


(주제) 기존 한미일 대 러-중-북 삼각동맹 관계가 앞으로 어떻게 변화될 것인가? 

한국과 북한의 역할은 무엇인가? 등


 

* 참고


Spratly islands: 2013년 중국이 해저 바닥작업을 실시해서 수중에 있던 산호섬들을 해상으로 나오게 함.

Spratly 는 19세기 영국 고래잡이 배 선장 Richard Spratly 스프라틀리에서 기원함


 


중국 인민일보 (People's Daily )

http://en.people.cn/n/2015/1116/c90000-8977488.html



미국 책임자, 해리 마쉬 "해당 국가들끼리 의견 불일치가 발생할 수도 있다. 그러나 미국 해군들은 해상에서 안전하게 작전을 수행할 능력이 있다"


.



(미해군을 환영하는 중국 해군)


.


(독일 슈피겔 지 소개, 남지나 해상, 남사군도로 알려진 해상 공간의 영토 분쟁 현황) 


.



(BBC 온라인 뉴스 소개)


.



(2015년 11월 5일, 미 해군이 중국 해군을 초청했다. 장소는 플로리다 잭슨빌, 줄다리기 중)



.



(미 해군과 중국 해군 친선 농구경기)


.




(미 해군과 중국 해군 친선 축구 경기)





Posted by NJ원시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8년 4월 5일자

    중국, 남중국해 항모 해상훈련에 미국도 루즈벨트함 출격 ‘맞불’
    베이징|박은경 특파원 yama@kyunghyang.com
    입력 : 2018.04.05 11:49:00 -

    사진 중국 랴오닝함


    중국 항공모함 랴오닝(遼寧) 전단이 5일부터 남중국해 하이난(海南) 해역에서 군사훈련을 시작했다. 미국도 항모 시어도어 루즈벨트(CVN-71) 전단을 남중국해로 진입시키면서 미·중 간 군사적 긴장감이 고조되고 있다.

    랴오닝 전단은 호위 함정 40여척을 이끌고 11일까지 하이난성 동부 연안의 구역에서 군사훈련을 벌인다. 항공모함을 앞세운 이번 해상훈련은 미국의 남중국해 문제 개입에 반대하는 무력시위로 보인다. 이에 미국은 루즈벨트함을 기함으로 한 제9 항모강습단(CSG9)을 보내 중국을 자극하고 있다.

    5일 홍콩 성도(星島)일보는 루즈벨트함을 기함으로 한 제9 항모강습단이 싱가포르 방문 일정을 마친 후 3일 출항해 남중국해에 도착했다고 보도했다. 싱가포르 스트레이츠타임스도 루즈벨트함이 싱가포르에서 미사일 순양함 벙커힐(CV-17)과 미사일 구축함 샘슨(DDG-102)과 합류해 전단을 구성했다고 전했다. 상대 수입품에 고율 관세를 부과하며 무역전을 고조시키고 있는 양국이 남중국해에서 군사적 대치를 할 가능성이 제기된다.

    미국은 지난달 23일 영유권 분쟁지역인 남중국해 스프래틀리 제도(중국명 난사군도, 필리핀명 칼라얀 군도)에 구축함을 보낸 바 있다. 미국 태평양함대 소속 핵 추진 항공모함 칼빈슨 전단은 지난달 초에도 남중국해와 일본 오키나와 근해에서 열흘 넘게 해상훈련을 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대규모 대중 관세 부과 조치와 맞물리면서 미국이 중국에 대한 경제, 군사적 압박을 동시에 가한다는 분석도 나왔다.

    중국의 해상훈련 기간 중인 8일부터 11일까지 하이난성 동부의 보아오(博鰲)에서는 ‘아시아의 다보스 포럼’을 지향하는 보아오포럼이 열린다.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이 개막식에 참석해 연설한다. 홍콩 동망(東網)은 시 주석이 훈련 기간 랴오닝함 전단을 직접 검열하는 관함식(觀艦式)을 거행할 예정이라고 전해 긴장감이 더 높아질 가능성도 제기된다.

    ⓒ 경향신문 & 경향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원문보기:
    http://news.khan.co.kr/kh_news/khan_art_view.html?artid=201804051149001&code=970204#csidxe927fb5d541743bae7164c2ec1feed2

    2018.04.05 15:02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