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책비교/국제정치2019. 3. 23. 11:01
반응형


존 볼튼 말투는 거의 협박과 명령이다. 나경원, 홍준표는 저리가라다. 존 볼튼 트위터 문장은 미국과 이해갈등에 놓인 나라 사람들에게 공포심을 조장한다. 같은 편에게는 '흑백 논리'를 주입시키면서 '패거리'를 형성하게 만든다. 


마두로는 차베스 사후 이후 국민들이 뽑은 합법적인 대통령이다. 그런데 존 볼튼은 "마두로와 그 마피아는 베네수엘라 국민 소유의 재산들을 노략질하고 있다. 이러한 마두로의 도둑질을 지지하는 어떤 국가들이나 기업들은 처참한 말로를 보게될 것이다. 똑바로 처신해라" 노골적인 내정 간섭일 뿐만 아니라 베네수엘라 '체제 전복'을 꾀하고 있다.



존 볼튼과 트럼프가 닮은 게 하나 있는데, 적과 아의 구분이 굉장히 명료하고, 공사 구분없이 사적인 용어를 많이 쓴다. 미국 사람들이라고 해서 다 이런 문장, 단어 선택을 하는 것은 아니다. 좌파건 우파건. 


존 볼튼의 라틴 아메리카와 베네수엘라 대외 정책 태도


"미국은 우리 카리비안 친구와 한 배를 탔다. 아메리카 대륙에서 미국과 카리비안 국가들과 영속적이고 튼튼한 결속을 맺어보길 기대한다. 특히 베네수엘라 일은 중요하기 때문에 미국과의 긴밀한 협조를 기대해본다. 이 지역들에서 경제성장에 촛점을 맞춰보자."  



Maduro and his mafia are plundering resources that rightfully belong to the people of Venezuela. Nations and firms that support Maduro’s theft of Venezuelan resources will face significant consequences. Make the right choice.


존 볼튼이나 트럼프의 트위터를 보면서, 왜 sns 중에서 망해가던 트위터를 하지? 트위터 단점은 짧은 단문이어서 정확하고 상호호혜적이고 생산적 토론보다는 오해를 낳고 갈등을 유발할 가능성이 크다. 언론에 주목받는 인기인 유명인이 주로 트위터를 한다. 한국에서 트위터는 많이 감소했으나 미국은 학계, 언론계, 정치계, 문화계가 아직도 트위터를 사용하고 있다. 지구적 비지니스를 하기 쉽기 때문이다. 











반응형
Posted by NJ원시

댓글을 달아 주세요

정책비교/국제정치2019. 2. 26. 19:09
반응형

새로운 베네수엘라 사회주의를 실천하다가 사망한 차베스 이후, 베네수엘라는 다시 사회적 정치적 위기에 직면했다. 미국의 개입과 침략을 반대하는 베네수엘라 마두로 대통령 인터뷰와 BBC 뉴스 몇 가지 보도 요약.


1. 마두로 인터뷰 핵심:


(1) 마두로 현 베네수엘라 대통령은 미국 백악관을 지배하는 쿠 쿨룩스 클란, 극우파의 이익을 대변하는 미국 제국주의가 베네수엘라를 탈취하기 위해 전쟁을 벌이고 있다고 트럼프 행정부를 맹비난했다.


(2) 트럼프가 백인 우월론자인가?

마두로 "트럼프는 공개적으로 백인 우월론자이고, 미국 유럽 남미에서 신 나치주의자들을 옹호하고 선동하고 있다" 그들은 미국의 이익 때문에 베네수엘라를 싫어한다. 


(3) 베네수엘라는 내부 문제를 스스로 풀어 보겠다. 미국처럼 베네수엘라 문제에 개입하지 말라. 베네수엘라를 도와주려면 '평화'를 지원하라. 


2. BBC 뉴스 보도 일부


(1) 마두로 정부에 대한 부정적 인식 인터뷰

마가리타 로페즈 마야 (카라카스 중앙대학 교수) "현재 베네수엘라에서 벌어지고 있는 적대적 대립들을 평화적으로 풀기 힘들다. 베네수엘라 사람들은 평화적 해법을 찾아왔지만, 마두로 정부 속성상 그게 더 어렵게 될 것이다"

-> 마두로 정권에 대한 부정적 시각 인터뷰 


(2) 외국 군대의 개입 문제점

벤자민 게단 (미국 국가안보 위원회 남미 연구소장)은 외국 군대가 베네수엘라에 개입하는 것은 위험하다고 진단.

이미 낡아빠진 베네수엘라 인프라를 파괴 위험성.

국제 사회 분열 가능성.

새로운 정부가 들어서더라도 그 정당성의 훼손 우려.


출처 기사: 

https://www.bbc.com/news/world-latin-america-47354754


After the fight for humanitarian aid, what next for Venezuela’s opposition?


By Katy Watson

Petare, Venezuela

25 February 2019


Deadly border clashes have taken place after President Nicolás Maduro blocked humanitarian aid from crossing from Colombia and Brazil

After a weekend of violence, it is time for reflection. And Plan B.


Opposition leader Juan Guaidó will be meeting regional members of the Lima Group in Colombia's capital, Bogotá, on Monday.


US Vice-President Mike Pence is also taking part to discuss the crisis in Venezuela. The Trump administration has been a big backer of Mr Guaidó since he declared himself interim president last month.


Juan Guaidó has said that after Saturday's events, he has decided to formally ask the international community to keep all options on the table.


US Secretary of State Mike Pompeo tweeted over the weekend that America would "take action against those who oppose the peaceful restoration of democracy in Venezuela".


Read between the lines, and military intervention, something that US President Donald Trump said he would not rule out, is clearly being left as a form of "action".


Keddy Moreno lives in Venezuela's biggest slum, Petare, a neighbourhood of the capital, Caracas. She is prepared for military intervention - anything to end the hardships she faces on a daily basis.


I meet her just before she heads to Sunday evening Mass. The priest's sermon touches upon the need for forgiveness in Venezuela - and the need to end the political fight so families are no longer divided.


Keddy Moreno says efforts at the weekend to block the aid coming in were "a great injustice"


That is a story Keddy knows all too well. Her daughter left Venezuela to look for work in Peru two years ago, just four months after giving birth. Keddy's now bringing up her little granddaughter alone.


"This weekend was a great injustice," she says of the government's efforts to block the aid coming in. "But it could have been worse. It gives us more encouragement that things can change."



Petare, where Keddy lives, is Venezuela's largest slum


Keddy thinks Juan Guaidó is the best man to take Venezuela forward.



"If only he had appeared before, things could have changed sooner."



Intervention - more harm than good?


Not far from Petare, in one of Caracas' wealthier suburbs, families are making the most of the sunny weekend on the Cota Mil ringroad which snakes along the north of the capital, under the iconic Avila mountain that overlooks the metropolis.



Petroleum engineer Renni Pavolini is out walking his seven-month-old spaniel Eva. He thinks the US needs to get involved in bringing the presidency of President Maduro to an end, despite fears from many that it could do more harm than good.



Renni Pavolini says he supports foreign intervention if it will "make a big change for this country"

"They are always being interventionist," he says, giving the past examples of Vietnam, Iraq and Cuba. "But if that intervention will make a big change for this country, I think it's a good thing."

외국 군대가 베네수엘라 현 대통령인 마두로를 쫓아내는 것에 찬성하는 사람, 레니 파볼리니. (이런 숫자가 얼마나 되나?)


Good or bad, there are not many options left, according to Margarita Lopez Maya, a professor at the Central University of Caracas.



Margarita Lopez Maya, a professor at the Central University of Caracas, says a peaceful solution to current hostilities is "very difficult"

"Venezuelans keep on betting on the possibility of a peaceful way out of this, but the nature of the Maduro government makes it very difficult for a peaceful way out," she says.


"We have seen that they don't care about the Venezuelan people. They don't care about the cruelty or repression. They don't have scruples. If they have to kill people, they will kill them. If they have to starve them, they will starve them."


Fears of intervention   (외국 군대의 개입) 

But people on both sides of the political argument fear military intervention.



In pictures: Border clashes

"I think it would devastate an already dilapidated infrastructure, it would create divisions within the international community, it would raise questions about the legitimacy of the new Venezuelan authorities, it would set an awful precedent for the region," says Benjamin Gedan of the Wilson Centre in Washington and former South America director on the National Security Council.


"It carries great risks and it's not necessary."






Maduro: US "warmongering" in order to take over Venezuela



Mr Gedan instead urges patience. The most recent sanctions placed on the state-oil company PDVSA will take effect in the coming weeks and that, he says, will pile more pressure on the government.


"Does he still have the rents to distribute to the elites?" he asks. "It's not ideological loyalty any more, it's shared impunity and it's bribery."

Once that money disappears, so too will the loyalty.


Concerts for peace

Mr Maduro is not giving up yet. In the centre of Caracas this weekend, the government put on a concert in the name of peace, hiring artists to belt out the political message that it does not need other countries to get involved and fix Venezuela.





President Maduro spoke at a pro-government concert this weekend in light of another, anti-Maduro concert organised by opposition groups and British billionaire Richard Branson


"What we want is for the whole world to call on Donald Trump, to call on the US, to call on the countries that want Venezuela choked, and remind them that we are a free country," says Ezequiel Suarez who is in the crowd. 

"We can decide ourselves what kind of future we deserve and we want to construct."


On a nearby building, there is a giant poster with the face of Nicolás Maduro overlooking the concert. The future belongs to us, it reads - but for how long?

















































반응형
Posted by NJ원시

댓글을 달아 주세요

정책비교/국제정치2016. 11. 26. 18:08
반응형

영국 가디언 기사, "카스트로 유산"에서는 카스트로의 업적, 부정적 영향력들, 그리고 미래 쿠바의 변화 등을 간단하게 다뤘다.


1. 피델 카스트로 우상화가 없었다.

피델 카스트로를 딴 거리 이름도 동상도 없다. 
(이는 소련 스탈린, 레닌, 중국의 마오, 북한의 김일성 우상화 작업과는 다르다)

2. 가디언 기사는 피델 카스트로를 "논란거리가 많은 혁명가"라고 불렀다. 

피델 카스트로, 최고 최대 지도자를 뜻하는 the Maximum Leader
피델 카스트로 정치 경제 노선을 가리켜 피델리스모 (Fidelismo) 

논란거리 혁명가, 피델, 왜 그런가?
그것은 피델이 1959년 1월 8일 수도 하바나에 입성한 이후, 쿠바를 정치 경제 사회 혁명의 실험 장소로 바꿔놓았고, 수많은 업적들과 문제점들을 동시에 남겨놓았기 때문이다. 
 
1959년 쿠바 혁명 당시 피델 카스트로가 쿠바를 과거와는 전혀 다른 사회로 바꾸고, 아메리카 대륙에서 미국의 주도권과 우선권을 뒤엎어버리고, 국제 정치 질서를 새롭게 만들어 낼 것이라고 예측한 사람들은 거의 없었다.

3. 물질적 빈곤과 경제적 궁핍의 원인은 무엇인가?

카스트로 유산의 어두운 측면은 당연히 물질적 빈곤이다. 교통 시설, 주택, 식량이 부족하다. 비누, 책, 옷은 가격이 비싸서 쉽게 구매하지 못한다. 

국영기업의 월급은 2만 2천원 정도이다. 

쿠바 물질적 빈곤 원인에 대해서, 카스트로는 미국이 쿠바를 경제적으로 제재하고 있기 때문이라고 봤다.

이러한 견해와 달리 국가의 극심한 통제와 애초에 잘못 설계된 중앙 계획 (경제)가 더 큰 문제라고 파악하는 사람들도 있다.

쿠바 농담 중에 “그들은 우리들에게 임금을 주는 척하고 우리는 일하는 척 한다” 

4. 평등 교육제도와 보편 의료 서비스 제도는 쿠바의 장점 

하지만 보편 자유 교육 제도 덕분에 쿠바는 세계 제일의 문맹퇴치국가와 최장수 국가임을 자랑하고 있다. 
(잘 알려졌다시피, 쿠바는 의료진들을 베네수엘라에 파견하고, 차베스는 석유와 돈을 쿠바에 제공했다) 

5. 쿠바의 개방 개혁 방향

말년에는 국영 신문 “그란마 Granma”에 쿠바의 시장 경제 도입과 미국과의 화해 정책에 대해 불평한 심기를 드러내는 글들을 기고하기도 했다. 하지만 피델 카스트로의 영향력은 점점 감소하는 추세이다. 

2010년 경제 현대화 계획 일환으로 정부는 국가운영 100만개 일자리를 개인들에게 맡겼다. 특히 쿠바는 관광 산업이 발달해 있기 때문에, 가족들이 운영하는 식당, 가족 호텔(카스 파티쿨라 Cass particulars: 가족이 여행객을 상대로 운영하는 홈스테이, 식당업) 이 증가하게 되었다.

 쿠바도 마오 사후  중국, 호 치민 사후 베트남과 같은 경제 개혁을 하면서 농업 종사자들도 보다 많은 자율권을 가지게 되었고, 생산량도 증가하면 개인 소득도 증가할 수 있도록 하고 있다.

 – 해외 여행 제한 약화, 경직된 임금 체제 변화, 자동차 매매 통제 약화, 마리엘 (Mariel)에 소재 잠수함 항구 지역에서 해외 자유 무역 지역을 창설. 

- 외교도 변화하고 있다.
 바티칸과 긴밀한 관계 형성, 미국과 긴장 완화 정책 수립과  더불어 ‘협정’ 체결  
미국 조폭이 소유했던 하바나 리브레 호텔 (the Havana Libre) 

6. 카스트로 혁명과 자긍심 

카스트로에게 가장 많은 영향력을 끼친 인물은 마르크스가 아니라 19세기 쿠바 영웅 호세 마티 (Jose Marti) 였다. 호세 마티가 스페인 제국주의자들을 쿠바로부터 몰아냈듯이,피델 카스트로는 미국 기업들과 조폭들을 쿠바로부터 축출했다. 

그란마 요트를 타고 카스트로와 81명의 혁명군대는 1956년 멕시코를 출발해 미국이 지원하는 쿠바 풀헨시오 바티스타 (Fulgencio Batista) 독재를 타도하기 위해 쿠바로 출항했다.

1962년 ‘쿠바 미사일 위기’ 당시,  미국 케네디는 쿠바를 전복시켜버리겠다고 위협했으나, 미국은 피델 카스트로를 꺾지 못했다. 쿠바인들은 모두다 총으로 무장했고, 미국의 공격에 대비했다. 

7. 쿠바의 향방 - 쿠바 청년들의 관심사도 변화하고 있다. 

쿠바인들 내부에는 피델 카스트로에 대해서 긍정적으로만 평가하는 것은 아니다.
피델 카스트로에게 반항했다가 감옥에 갇힌 사람들도 있다.

칠레 사회주의자 대통령 아옌데 (Avenida Salvador Allende) 기념하는 플라크에 다음과 같은 문구가 새겨져 있었다.

“젊은 청년들 그러나 혁명적이지 않는 것, 이것은 서로 모순된다, 거의 생물학적인 모순이다.” 
이런 혁명적 구호는 더 이상 하바나 청년들의 관심사는 아닌 것 같다. 

쿠바 청년들은 정치보다는 오히려 아이포드, 옷, 영화, 미국 메이저리그 야구 이야기를 더 즐긴다.  

(혁명이 자본주의 광고에도 등장하게 만든 체 게바라와 피델 카스트로 1960년대) 



피델 카스트로 사진 : https://www.theguardian.com/world/gallery/2016/nov/26/fidel-castro-a-life-in-pictures


1940년 피델 카스트로 학창 시절, 캔디 롤리팝을 먹고 있다 (산티아고 소재 학교) 


.

15세 피델 (왼쪽), 동생 라울 카스트로 (가운데), 라몬 (오른쪽), 어린시절 집에서 찍은 사진








 1950s 첫째 부인 마르타 Mirta 와 아들 피델리토 Fidelito


 

.
1953 수사받는 피델


 

.


혁명군과 피델 
 

.


1959 산타 클라라에서 아바나로 진격할 때: 연설하는 피델 
 

.


1959년 유명한 피델 발언, 미국에서 피델을 암살하겠다고 하자, "나는 잘 자고 있다" 고 답변 


 

.


1961 년 미국 CIA 훈련받은 반군들이 쿠바를 침공한다고 하자, 방어태세를 갖추다. 탱크에서 뛰어내리는 피델 카스트로  
 

.

쿠바 담배, 시가 sigar 를 대통령 궁에서 피우고 있다.


 

.


1963년 피델 카스트로 모스크바 방문 ,  니키타 흐루쉬체프 손 잡고 있다.



.

뉴욕 방문, 스타틀러 호델 앞, 피델 Statler Hotel 
 

.

쿠바 농업, 사탕 수수를 자르고 있는 피델 


 

.

1973년 카스트로가 북베트남을 방문해서 미국과 싸우고 있는 베트남인들을 격려하고 있다. 


 

.


1991년 남아공 넬슨 만델라와 만남. 1991 Castro with Nelson Mandela in 1991 in Matanzas 
 


.

.

쿠바 외교 노선의 변화를 상징하는 야구, 지미 카터가 쿠바를 방문했다.


2002년 5월 14일. 쿠바 대 미국 야구 친선 경기 시구하는 지미 카터. 


 

.

권력 후계자, 피델 동생 라울 카스트로 

 

.


2006년 2월 3일, 베네수엘라 차베스에게 호세 마티 (Jose Marti) 상이 수여될 당시, 피델 카스트로 
 

.





반응형
Posted by NJ원시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