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책비교/국제정치2019. 2. 26. 20:18
반응형


[평가] 가장 큰 문제점은 베네수엘라 경제 위기와 이를 해결하려는 마두로 정권을 인정하지 않고, 경제적 제재를 가한 미국과 유럽 국가들의 해법이 과연 베네수엘라의 경제회복과 민생 안정에 도움이 되겠느냐는 것이다.

20세기 아메리카 대륙에서 미국이 남미국가들을 미제국주의의 '안방'으로 여겼던 신식민지 시대 정치가 다시 부활하지 않는가라는 우려가 제기되고 있다.

1월 21일 이후 최소 40명 사망자 발생하고 있다. 그런데 배고픔, 의료시설 부족, 실업과 범죄의 증가로 인해 최근 몇 년 동안 300만이 베네수엘라를 떠났다는 UN 통계가 나오고 있다. 마두로 정부는 이 숫자는 과장되었다고 오히려 UN을 비판하고 나섰고, 베네수엘라 탈출 행렬을 외국 군대의 개입 정당화 논리로 사용하지 말라고 경고하고 나섰다.

[대안] 현재 베네수엘라의 경제 위기, 정치 위기를 극복하는 주체는 베네수엘라 사회주의자들(마두로 현 정부)과 야당이어야 하고, 베네수엘라 사람들이어야 한다. 외국 군대의 개입을 허용하는 순간, 베네수엘라의 정치 경제는 다시 혼란과 유혈 전쟁에 빠져든다.


관련 기사 정리: https://www.bbc.com/news/world-latin-america-46999668


베네수엘라 경제를 위기로 몰고간 7가지 요소들

1. 초-인플레이션 : 천정부지로 솟구친 물가상승율 

야당이 장악한 국회 통계에 따르면, 연간 물가상승율은 2017년 말부터 2018년 11월까지  130만 %이다.


2. 국제 유가 하락으로 석유수출국인 베네수엘라의 이윤 하락과 유럽 미국의 경제 봉쇄 


유고 차베스가 죽은 2013년 이후 집권한 마두로 정부 하에서, 베네수엘라 경제는 부패, 관리 실패, 채무 증가 때문에 급속히 쇠락해버렸다. 2000년대 베네엘수엘라 차베스 대통령은 석유 수출로 인한 호황시기를 누렸고, 정부 지출도 급격히 증가시켰다. 


이러한 베네수엘라의 경제 붕괴 원인을 마두로는 미국과 유럽의 제국주의자들이 베네수엘라를 곤경에 빠뜨리려는 '경제 전쟁'이라고 봤다. 또한 2016년 이후 국제 유가의 하락은 석유 수출국인 베네수엘라에게 재정적 타격을 입혔다. 


3. 빈곤으로 인한 기아가 바꿔놓은 주식: 감자에서 유카 (카사바)로 


식량난으로 인해 몸무게가 평균 11.4kg 나 줄어들었다고 응답한 사람이 64.3%였는데, 이들 대부분이 가난한 사람들이었다.

예전에는 가난한 사람들의 주식으로 여겨진 음식들을 이제 많은 사람들이 먹게 되었다. 유카 (카사바 cassava)는 이제 감자 대용이 되었다. 감자 튀김에서 유카 튀김으로 주식이 변한 것이다. 


4. 말라리아, 홍역, 디프테리아 발생과 의료 약품 부족


베네수엘라는 원래 1961년 말라리아 병을 완전히 뿌리뽑은 최초 국가였지만, 최근 말라리아 병이 다시 생겨났다. 

그러나 이를 예방하고 치료할 의약품이 부족한 상태다. 100만이 감염될 수도 있다.

홍역과 디프테리아 병도 다시 발견되고 있어, 예방이 급선무이다.



5.석유 가격 하락으로 인한 석유-의존 경제의 파탄


2002년부터 2008년까지 베네수엘라가 석유 수출로 인해 600억 달러를 벌어들였다.

그러나 차베스 사후 1년 후인 2014년부터 국제 유가의 하락으로 인해 베네수엘라의 석유의존 경제는 완전히 파탄났다. 


베네수엘라의 석유 수출의 41%는 미국으로 향한다. 2019년 1월 29일 미국은 베네수엘라 석유 국영 기업 PDVSA 에 경제제재 조치를 가했다. 마두로 현 정부로부터 석유 소유권을 박탈해버리겠다는 뜻이다.

미국 재무장관 스티븐 음누친은 미국이 지지하는 후안 과이도(Guaido)를 승인해주면 미국의 제재 조치를 해제하겠다고 말했다.


6. 베네수엘라 탈출 행렬, 이를 둘러싼 논쟁


2014년 이후 300만 베네수엘라 사람들이 에콰도르, 페루, 칠레, 브라질, 콜럼비아 등 다른 나라를 향해 떠나고 있다. 

그러나 부-대통령 델시 로드리게즈는 UN 이 발표한 300만 이민자,탈출자 숫자는 과장이라고 비난하면서, 이러한 탈-베네수엘라 때문에 제국주의 국가들의 군사적 개입을 정당화시키지 말라고 주장했다. 


7. 베네수엘라 현 대통령 마두로를 지지하는 국가들과 후안 과이도를 지지하는 미국과 유럽 국가들 분열


미국, 12개 이상 남미 국가, 캐나다는 차베스를 계승한 마두로 정권을 인정하지 않고, 오히려 야당 지도자 후안 과이도(Guaido)를 지지하고 있다.

영국, 프랑스, 독일, 스페인 등 다른 유럽 국가들도 후안 과이도를 임시 대통령으로 인정했다. 

이와는 반대로, 쿠바 니카라과, 볼리비아, 러시아 중국 터키는 마두로 정부를 지지하면서, 미국의 개입을 비난했다. "이는 국제법 위반이고 유혈로 가는 지름길이다. "




Venezuela: All you need to know about the crisis in nine charts

By the Visual Journalism team


BBC News

4 February 2019


https://www.bbc.com/news/world-latin-america-47328505


Inflation has spiked in Venezuela, making it difficult for people to afford basic essentials


Growing discontent in Venezuela, fuelled by hyperinflation, power cuts and food and medicine shortages, has led to a political crisis.


Opposition leader Juan Guaidó has declared himself interim president following large protests, galvanising opponents of current socialist President Nicolás Maduro.


At least 40 people are believed to have died since 21 January and the UN has warned that the situation could spiral out of control.



More than three million Venezuelans have fled their country over recent years, blaming hunger, lack of medical care, rising unemployment and violent crime.


Here are nine charts that try to explain what's going on.


1. Inflation is ridiculous

The biggest problem facing Venezuelans in their day-to-day lives is hyperinflation.

According to a study by the opposition-controlled National Assembly, the annual inflation rate reached 1,300,000% in the 12 months to November 2018.

야당이 장악한 국회 통계에 따르면, 연간 물가상승율은 2017년 말부터 2018년 11월까지  130만 %이다.

 

By the end of last year, prices were doubling every 19 days on average. This has left many Venezuelans struggling to afford basic items such as food and toiletries.

The number of bolivars - the national currency - needed to buy US$1 has also rocketed.






2. GDP is falling

Venezuela once boasted Latin America's richest economy - boosted by the biggest oil reserves on the planet.


But under former president Hugo Chávez, who died in 2013, and current President Maduro, corruption, mismanagement and high levels of debt have seen the country's economy collapse.


President Chávez took advantage of the oil boom in the 2000s to borrow heavily and government spending soared.


Then, during President Maduro's first term in office, the Venezuelan economy went into freefall.


Many blame him and his socialist government for worsening the country's decline.


President Maduro blames "imperialists" - the likes of the US and Europe - for waging "economic war" against Venezuela and imposing sanctions on many members of his government.

Plummeting oil prices in 2016 compounded the oil-dependant country's crisis.




차베스 정부 하에서 GDP 성장율과 2013년 이후 마두로 집권 하에서 GDP 성장율 차이





3. People don't have enough food...

Venezuelans are going hungry.

Of those questioned for the country's annual living conditions survey (Encovi 2017), eight out of 10 said they were eating less because they did not have enough food at home.

Six out of 10 said they had gone to bed hungry because they did not have the money to buy food.

And this is taking its toll on the nation's health.

Most people (64.3%) said they had lost weight in 2017 - 11.4kg on average, with the poorest losing most.



Other key findings of the study included:


Traditional meals were decreasing in size and quality

Nine out of 10 people couldn't afford their daily food

8.2 million had two meals a day or fewer

Sources of iron, vitamins and other nutrients were lacking from people's diet


Some Venezuelans have turned to charity for food

As a result, Venezuelans are turning to forgotten vegetables and foodstuffs that were once considered a "poor people's food".


The yuca - or cassava - root vegetable, for example, is versatile, cheap and a traditional substitute for potatoes.


It can be boiled or fried - which fast food chain McDonald's used to its advantage in 2015, changing their Venezuelan menu from potato fries to yuca fries.



4. ...they also don't have enough medicine

Venezuela has suffered a huge rise in the number of malaria cases in recent years - in stark contrast to neighbouring countries in Latin America, where numbers are falling.


Having been the first country certified to have eliminated the disease in 1961, Venezuela now has cases in at least 10 out of 24 states.


Canadian NGO Icaso has said leaked government reports show the spread includes the hard-to-eradicate form of malaria - plasmodium vivax.


The Venezuelan Health Observatory has reported widespread shortages of antimalarial drugs - for all strains.


Jose Felix Oletta, infectious disease specialist and former health minister, says projections for 2018 suggest an increase of 50% in the number of cases on 2017.


"At this pace, we will have more than one million cases in one year," he told Icaso. "These were numbers Venezuela had at the beginning of the 20th Century. Malaria is out of control in Venezuela."


Measles and diphtheria have also returned with a vengeance.



5. Oil output is on the decline

Venezuela holds the world's largest supply of crude oil, and petroleum products make up the vast majority of the country's exports.


Production held virtually steady from 2002 - just before the national strike - to 2008, when global oil prices peaked. Figures from the Organization of the Petroleum Exporting Countries (Opec) show the country earned bout $60bn from oil that year.


But the collapse in oil prices towards the end of 2014 - a year after Mr Chávez died from cancer - decimated the country's already-struggling oil-dependant economy.


The country hit crisis levels the following year, with GDP shrinking by almost 6% and inflation soaring.


Oil output has been declining since.


Venezuela is heavily reliant on the US for its oil revenue - sending 41% of its oil exports there.


On 29 January, the US imposed sanctions on Venezuela's state-owned oil firm PDVSA, saying proceeds of the purchase of Venezuelan oil would now be withheld from Mr Maduro's government.



But US Treasury Secretary Steven Mnuchin said the company could avoid sanctions by recognising opposition leader Mr Guaidó.


국제 유가 가격의 하락세 


   

6. Many Venezuelans are leaving

Three million Venezuelans have left their home country since 2014, according to the UN.

The majority of those leaving have crossed into neighbouring Colombia, some then move on to Ecuador, Peru and Chile. Others have gone south to Brazil.


Vice-President Delcy Rodríguez has disputed the UN's figures, saying they are inflated by "enemy countries" trying to justify a military intervention.



7. Countries are split over who to support

The US, more than a dozen Latin American countries, and Canada have already backed Mr Guaidó - leader of Venezuela's elected National Congress - undermining President Maduro, who began a second term in office just a fortnight ago.


On Monday, the UK, France, Germany, Spain and other European countries officially recognised Mr Guaidó as interim president of Venezuela.


It comes after President Nicolás Maduro rejected the EU's Sunday deadline to call snap elections.


Russia has condemned foreign support for Mr Guaidó, saying it violates international law and is a "direct path to bloodshed". China and Turkey also back Mr Maduro.




By Dominic Bailey, David Brown, Daniele Palumbo, Lucy Rodgers, Olesya Volkova, Sean Willmott.

반응형
Posted by NJ원시

댓글을 달아 주세요

정책비교/국제정치2016. 11. 26. 18:08
반응형

영국 가디언 기사, "카스트로 유산"에서는 카스트로의 업적, 부정적 영향력들, 그리고 미래 쿠바의 변화 등을 간단하게 다뤘다.


1. 피델 카스트로 우상화가 없었다.

피델 카스트로를 딴 거리 이름도 동상도 없다. 
(이는 소련 스탈린, 레닌, 중국의 마오, 북한의 김일성 우상화 작업과는 다르다)

2. 가디언 기사는 피델 카스트로를 "논란거리가 많은 혁명가"라고 불렀다. 

피델 카스트로, 최고 최대 지도자를 뜻하는 the Maximum Leader
피델 카스트로 정치 경제 노선을 가리켜 피델리스모 (Fidelismo) 

논란거리 혁명가, 피델, 왜 그런가?
그것은 피델이 1959년 1월 8일 수도 하바나에 입성한 이후, 쿠바를 정치 경제 사회 혁명의 실험 장소로 바꿔놓았고, 수많은 업적들과 문제점들을 동시에 남겨놓았기 때문이다. 
 
1959년 쿠바 혁명 당시 피델 카스트로가 쿠바를 과거와는 전혀 다른 사회로 바꾸고, 아메리카 대륙에서 미국의 주도권과 우선권을 뒤엎어버리고, 국제 정치 질서를 새롭게 만들어 낼 것이라고 예측한 사람들은 거의 없었다.

3. 물질적 빈곤과 경제적 궁핍의 원인은 무엇인가?

카스트로 유산의 어두운 측면은 당연히 물질적 빈곤이다. 교통 시설, 주택, 식량이 부족하다. 비누, 책, 옷은 가격이 비싸서 쉽게 구매하지 못한다. 

국영기업의 월급은 2만 2천원 정도이다. 

쿠바 물질적 빈곤 원인에 대해서, 카스트로는 미국이 쿠바를 경제적으로 제재하고 있기 때문이라고 봤다.

이러한 견해와 달리 국가의 극심한 통제와 애초에 잘못 설계된 중앙 계획 (경제)가 더 큰 문제라고 파악하는 사람들도 있다.

쿠바 농담 중에 “그들은 우리들에게 임금을 주는 척하고 우리는 일하는 척 한다” 

4. 평등 교육제도와 보편 의료 서비스 제도는 쿠바의 장점 

하지만 보편 자유 교육 제도 덕분에 쿠바는 세계 제일의 문맹퇴치국가와 최장수 국가임을 자랑하고 있다. 
(잘 알려졌다시피, 쿠바는 의료진들을 베네수엘라에 파견하고, 차베스는 석유와 돈을 쿠바에 제공했다) 

5. 쿠바의 개방 개혁 방향

말년에는 국영 신문 “그란마 Granma”에 쿠바의 시장 경제 도입과 미국과의 화해 정책에 대해 불평한 심기를 드러내는 글들을 기고하기도 했다. 하지만 피델 카스트로의 영향력은 점점 감소하는 추세이다. 

2010년 경제 현대화 계획 일환으로 정부는 국가운영 100만개 일자리를 개인들에게 맡겼다. 특히 쿠바는 관광 산업이 발달해 있기 때문에, 가족들이 운영하는 식당, 가족 호텔(카스 파티쿨라 Cass particulars: 가족이 여행객을 상대로 운영하는 홈스테이, 식당업) 이 증가하게 되었다.

 쿠바도 마오 사후  중국, 호 치민 사후 베트남과 같은 경제 개혁을 하면서 농업 종사자들도 보다 많은 자율권을 가지게 되었고, 생산량도 증가하면 개인 소득도 증가할 수 있도록 하고 있다.

 – 해외 여행 제한 약화, 경직된 임금 체제 변화, 자동차 매매 통제 약화, 마리엘 (Mariel)에 소재 잠수함 항구 지역에서 해외 자유 무역 지역을 창설. 

- 외교도 변화하고 있다.
 바티칸과 긴밀한 관계 형성, 미국과 긴장 완화 정책 수립과  더불어 ‘협정’ 체결  
미국 조폭이 소유했던 하바나 리브레 호텔 (the Havana Libre) 

6. 카스트로 혁명과 자긍심 

카스트로에게 가장 많은 영향력을 끼친 인물은 마르크스가 아니라 19세기 쿠바 영웅 호세 마티 (Jose Marti) 였다. 호세 마티가 스페인 제국주의자들을 쿠바로부터 몰아냈듯이,피델 카스트로는 미국 기업들과 조폭들을 쿠바로부터 축출했다. 

그란마 요트를 타고 카스트로와 81명의 혁명군대는 1956년 멕시코를 출발해 미국이 지원하는 쿠바 풀헨시오 바티스타 (Fulgencio Batista) 독재를 타도하기 위해 쿠바로 출항했다.

1962년 ‘쿠바 미사일 위기’ 당시,  미국 케네디는 쿠바를 전복시켜버리겠다고 위협했으나, 미국은 피델 카스트로를 꺾지 못했다. 쿠바인들은 모두다 총으로 무장했고, 미국의 공격에 대비했다. 

7. 쿠바의 향방 - 쿠바 청년들의 관심사도 변화하고 있다. 

쿠바인들 내부에는 피델 카스트로에 대해서 긍정적으로만 평가하는 것은 아니다.
피델 카스트로에게 반항했다가 감옥에 갇힌 사람들도 있다.

칠레 사회주의자 대통령 아옌데 (Avenida Salvador Allende) 기념하는 플라크에 다음과 같은 문구가 새겨져 있었다.

“젊은 청년들 그러나 혁명적이지 않는 것, 이것은 서로 모순된다, 거의 생물학적인 모순이다.” 
이런 혁명적 구호는 더 이상 하바나 청년들의 관심사는 아닌 것 같다. 

쿠바 청년들은 정치보다는 오히려 아이포드, 옷, 영화, 미국 메이저리그 야구 이야기를 더 즐긴다.  

(혁명이 자본주의 광고에도 등장하게 만든 체 게바라와 피델 카스트로 1960년대) 



피델 카스트로 사진 : https://www.theguardian.com/world/gallery/2016/nov/26/fidel-castro-a-life-in-pictures


1940년 피델 카스트로 학창 시절, 캔디 롤리팝을 먹고 있다 (산티아고 소재 학교) 


.

15세 피델 (왼쪽), 동생 라울 카스트로 (가운데), 라몬 (오른쪽), 어린시절 집에서 찍은 사진








 1950s 첫째 부인 마르타 Mirta 와 아들 피델리토 Fidelito


 

.
1953 수사받는 피델


 

.


혁명군과 피델 
 

.


1959 산타 클라라에서 아바나로 진격할 때: 연설하는 피델 
 

.


1959년 유명한 피델 발언, 미국에서 피델을 암살하겠다고 하자, "나는 잘 자고 있다" 고 답변 


 

.


1961 년 미국 CIA 훈련받은 반군들이 쿠바를 침공한다고 하자, 방어태세를 갖추다. 탱크에서 뛰어내리는 피델 카스트로  
 

.

쿠바 담배, 시가 sigar 를 대통령 궁에서 피우고 있다.


 

.


1963년 피델 카스트로 모스크바 방문 ,  니키타 흐루쉬체프 손 잡고 있다.



.

뉴욕 방문, 스타틀러 호델 앞, 피델 Statler Hotel 
 

.

쿠바 농업, 사탕 수수를 자르고 있는 피델 


 

.

1973년 카스트로가 북베트남을 방문해서 미국과 싸우고 있는 베트남인들을 격려하고 있다. 


 

.


1991년 남아공 넬슨 만델라와 만남. 1991 Castro with Nelson Mandela in 1991 in Matanzas 
 


.

.

쿠바 외교 노선의 변화를 상징하는 야구, 지미 카터가 쿠바를 방문했다.


2002년 5월 14일. 쿠바 대 미국 야구 친선 경기 시구하는 지미 카터. 


 

.

권력 후계자, 피델 동생 라울 카스트로 

 

.


2006년 2월 3일, 베네수엘라 차베스에게 호세 마티 (Jose Marti) 상이 수여될 당시, 피델 카스트로 
 

.





반응형
Posted by NJ원시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