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책비교/국제정치2018. 11. 3. 11:43
반응형


루이 필립 로숑 : Louis Philippe Rochon 경제학과 교수 기고문: 캐나다 자유당 트루도 정부 소득 불평등 정책 일관성 부족하다.


내용요약: 


캐나다 저스틴 트루도 정부의 소득 불평등 정책이 일관성 떨어지고, 혼선을 빚고 있다. 


저스틴 트루도 자유당 정부가 캐나다 부자들의 탈세 탈루 혐의(역외 탈세 Offshore tax evasion)에 대해 침묵하고 있다. 

부자 증세가 경제발전을 가로막지 않는데도 증세를 꺼리고 있다. 


자유당 정부가 부자들의 조세저항을 두려워하고 있다.하지만 그 부자들은 겨우 1% 인구이고, 많아야 10%이다. 


왜 저스틴 트루도는 캐나다의 소득 불평등 심화를 해소하는 정책을 적극적으로 강구하지 않는가? 


트루도가 현재 캐나다 소득 불평등 심화에 만족하거나, 원래 자기 개인적인 견해일 수도 있다. 하지만 이는 캐나다 사회와 경제를 위협할 뿐만 아니라, 캐나다 민주주의 제도 자체를 훼손한다. 지난 30년 동안 캐나다에서는 소득 불평등이 지속적으로 증가해왔다. 


현재 경제는 ‘이원화 경제 dual economy’ 체제이다. 인구 1% 부자의 이익에 도움되는 금융자본 경제가 하나의 경제이고, 노동자가 설 땅이 없고 노동권이 사라지는 ‘정체된 경제’가 또 다른 하나의 경제이다. 이는 지속가능하지 않다. 


현재 이러한 이원화된 이중 경제가 지속된다면, 캐나다 자본주의 체제와 민주주의 제도는 소수 부자가 지배하는 과두체제가 될 것이다.


버니 샌더스가 지적한대로, 한 나라를 넘어 이제 “세계적인 과두체제”로 퇴락할 수 있다. 상위 부자 1%가 정치 정당에 돈을 대고 정치를 쥐락펴락할 수 있게 되었다. 그 부자가 직접 한 나라의 재무장관이 되기도 한다. 이렇게 되면 사적인 부와 정치의 경계선이 흐려지게 된다. 그 부자 출신 재무장관은 부자 기업들에 부과되는 법인세를 낮추는 법안을 통과시킬 것이다. 


이런 이야기가 전혀 새로운 것은 아니다. 이제 더 뚜렷한 우리들의 현실 일상이 되고 말았다. 부자 정치가들은 그들이 알짜배기는 다 먹고 99% 사람들에게는 먹다남은 부스러기만 던져준다. 


저스틴 트루도 정부는 더 늦기 전에 소수부자 정치 체제,과두체제의 씨앗이 더 자라기 전에 강력한 정책을 써서 소득 불평등 심화를 막아내야 한다.




https://www.cbc.ca/news/canada/manitoba/opinion-rochon-canada-income-inequality-1.4408808

Time for Trudeau government to show leadership on income inequality


As the income gap widens, Canada is in danger of becoming a country ruled by the rich: Louis-Philippe Rochon


Louis-Philippe Rochon · for CBC News · Posted: Nov 18, 2017 12:00 PM CT | Last Updated: November 18, 2017


A 2011 Occupy Vancouver protest. Income inequality is increasing dramatically in Canada, says economics professor Louis-Philippe Rochon, and the government must act to halt it. (Jeff Vinnick/Getty Images)

The Trudeau government keeps surprising us all with its conflictual and incoherent approach to policy. Its latest flip-flop centres around an issue that has possible long-term consequences — income inequality.


While a few months ago, Prime Minister Justin Trudeau was saying "The economy is doing well, people are doing well, and it's partially because we're removing some of the benefits for the wealthiest," tax reforms now seem to be going nowhere, and the government seems to be even turning a blind eye (again) to recent news of offshore havens for the wealthy.


CBC INVESTIGATESThousands more names and companies revealed from Paradise Papers

Morneau's latest 'step back' on tax proposals seeks to ease concerns from family farms, fishers

Trudeau: 'Wealthy folks' who would be affected by tax changes 'making a lot of noise'

Trudeau's reluctance to move on these changes is puzzling for two reasons. First, a plurality, if not a majority, of Canadians approve of taxing the wealthiest. Indeed, there is little doubt income inequality has become one of the biggest economic and political problems today.


Second, economic research is clearly showing that increasing taxes on the wealthiest Canadians will not hamper economic growth.


Income inequality hurts economy, study suggests

OPINIONIncome equality: The holiday gift Canada needs

Given these two arguments, the federal government's about-face is certainly puzzling and raises the question: why? Certainly, there was a backlash from those who would eventually pay higher taxes, but they are, by definition, the one per cent — or the 10 per cent. So why risk alienating a much larger proportion of the electorate in order to placate the one per cent?



Prime Minister Justin Trudeau speaks to members of the media as Finance Minister Bill Morneau looks on at a press conference on tax reforms in Stouffville, Ont., on Oct. 16, 2017. Trudeau's reluctance to move on tax changes is puzzling, says Louis-Philippe Rochon. (Nathan Denette/Canadian Press)

Perhaps it is for political reasons — or even for reasons rooted in Trudeau's own personal values, where rising inequality is an acceptable means to an unspecified end. But refusing to deal seriously with growing inequality poses serious threats — not only obvious economic and social ones, but also threats to our democratic institutions.


In the last three decades or so, inequality has clearly increased dramatically. We are now as unequal a society as we were back in the Depression of the 1930s. If governments don't start aggressively addressing the issue soon, we may reach a tipping point from which it will be difficult to retreat. 


2 richest Canadians have more money than 11 million combined

Poor Ontario families getting poorer: new report

Rich man, poor man: A closer look at Oxfam's inequality figures

Several years ago, while lecturing in Mexico, I spoke of the "dual economy" — an old concept — and of how there seems to be a new economic structure emerging: a thriving financial economy serving the one per cent (of the one tenth of the one per cent), and a stagnant economy where workers are losing ground every day and labour rights are disappearing.


The question I posed to the audience at the time was, "Is this sustainable?" In other words, can our economic system persist with ever-increasing inequality and such flagrant social and economic disparities?


The answer depends on how you define sustainable. I believe it can sustain itself, but it will be under a different configuration, one that is profoundly undemocratic.


A move toward government by the rich

Indeed, if it continues, we will continue to witness the slow transformation of our capitalist and democratic system into an oligarchical system, where the very few rich control the political and economic levers of society. A few days ago, Bernie Sanders warned us about the "the rapid movement toward global oligarchy."


If you think I am exaggerating, well, consider that the same sentiment was echoed in 2014 by economics Nobel Laureate Robert Solow: "If that kind of concentration of wealth continues, then we get to be more and more an oligarchical country, a country that's run from the top."


Nobel Laureate Paul Krugman made the same observation at around the same time.



Fromer Democratic presidential candidate Bernie Sanders is among those who have warned of 'the rapid movement toward global oligarchy.' Louis-Philippe Rochon argues, 'In many ways, we have already become a system where the rich govern themselves.' (Jason Redmond/Getty Images)

Those in the top one per cent end up ruling our political parties and systems — they fund our political parties, and attend fundraisers that give them access to our political leaders. In some cases, they become a minister of finance or treasury secretary. The line that divides politics from private financial wealth becomes murkier and murkier. They then adopt laws that reduce taxation on corporations, and reduce taxation on the very rich.


Cash for access fundraising law should be widened, says ethics commissioner

ANALYSISTrouble in paradise: Justin Trudeau's rich friends keep making things awkward

In many ways, we have already become a system where the rich govern themselves. This may not be a new argument, but it is one that is becoming all too real.


Every so often, they throw crumbs to placate the 99 per cent. After all, a system that needs to sustain itself requires a stable core.  


The Trudeau government must now show true leadership and deal with inequality in a forceful and decisive way before it is too late, and before they encourage the seeds of oligarchy to grow even more.


This column is part of CBC's Opinion section. For more information about this section, please read this editor's blog and our FAQ.



ABOUT THE AUTHOR


Louis-Philippe Rochon


Louis-Philippe Rochon is a professor of economics at Laurentian University and co-editor of the Review of Keynesian Economics. He is currently on sabbatical at the Universite de Grenoble-Alpes.



과두 체제 寡頭 體制 - Oligarchy


반응형
Posted by NJ원시

댓글을 달아 주세요

반응형

[전체 후보들 토론 평가] 대선 후보 1차  TV 토론, 절실함,유쾌함, 어록이 부족했다. 스피드 말게임이었다.


[슬로건] "이렇게 살아야쓰까? 못살겠다 갈아보자" 정유라와 정유라의 15억짜리 말은 다시 살아 돌아온다. 

금수저 흙수저, 그 노비 문서를 불태워라 ! 우리 아이들에게 평등수저 민주수저를 ! 


[1차 토론 방식 평가] 토론 방식 때문에 정의당 심상정 후보가 “노동이 있는 민주주의”를 피부에 와닿게 전달할 기회를 얻지 못했다. 빈껍데기에 불과한 안철수의 4차산업혁명, 그리고 1천만 부모들을 열받게 한 병설,단설,사립유치원 정책 혼동에 대해 조금 언급하다가 끝났다. 한국인들이 가장 고통받고 있는 주제들이 무엇인가? 그것은 바로 교육-계급차별-신분차별-직장차별-자산(재산)차별이 착종되어 있다는 것이다.  


1. 핵심어 중심으로 발표하자:  주장 (1) 신분차별을 강화시키는 교육제도와 좁은 취업문을 혁파해야 한다. 교육과 취업을 청소년 청년의 개인 문제로 방치시키지 말고, 전 사회와 국가가 나서야 할 때이다. 정유라 “돈도 실력이다 니네 부모를 원망해라.” 왜 박근혜 정권이 몰락하고 패망했는가를 차기 정권은 똑똑히 기억해야 한다. 


[정책 대안] (1) 사기업 노동 시간 단축으로 청년 일자리 창출:


“전체 총 노동시간 총노동시간 540억 5천 630만 시간을 유지하기 위해서는, 현재 한국에서 고용된 2410만명이 년간 1인당 OECD 수준인 1715시간으로 일한다면, 즉 현재 고용된 2410만이 년간 총 노동할 수 있는 시간은 414억 1천 150만 시간이 됩니다. 그렇다면, (총노동시간 540억 5천 630만 시간)  빼기  ( 414억 1천 150만 시간)을 하면, 127억 4천 480만 시간이 나옵니다.  


그렇다면, 산술적으로 청년실업 문제를 해결하고, 현재 구직을 원하는 사람들에게 돌아갈 수 있는 총 노동시간이 127억 4천 480만 시간 (년간)이 되지 않습니까?  이 시간을 사회 정치적인 이슈로 만들어야 합니다. “


출처: http://futureplan.tistory.com/entry/청년실업-대책-년간-한국-총노동시간-540억-5천-630만-신규일자리-창출가능-127억-4천-480만-시간 [한국정치 노트 Notes on the Politics of Korea]


(2)공기업과 정부 공공 서비스 (공무원 ) 숫자 늘려야 한다.  지방 공무원 숫자 늘리고 재정 자립도를 (지방 7: 중앙 3)으로 획기적으로 바꿔야 한다.


(3) 0세~7세 사이 보육시설 돌봄 교사의 공무원화, 공교육화로 일자리를 창출해야 한다.


[참고] 기본소득은 이념적 스펙트럼이 너무 다양하기 때문에 (신자유주의적 요소부터 사회주의적 사상까지), 지금으로서는 보조적 수단 정책의 지위를 가진다. 사회상속제와 같은 현금 분배 역시 마찬가지로 보조적인 위치이다. 진보정당은 조금 더 기본적인 정책에 충실했으면 한다. 재분배를 위한 세금 정책을 펼쳐야 한다. 그리고 직업차별과 월급격차가 당연시되는 한국에서 ‘분배(노동소득)’ 차별을 정당화하는 모든 제도, 법률을 철폐해야 한다. 상가 빌딩이 조선시대 ‘대토지 지주’와 같은 역할을 하는 이 신분제 자본주의를 철폐하는 방향으로 나아가야 한다.



2. 박근혜 정권이 지키지 못한 대표적인 거짓말 3가지~5가지들 중에서: 야만적 고려장 사회가 바로 현재 한국자본주의이다. 박근혜 “아버지가 이룬 경제성장, 이 근혜가 복지로 되돌려드립니다” “기초노령연금, 65세 이상이면 무조건 20만원입니다.” 조삼모사로 끝났다.  결국 노인들 속이고, 최순실-박근혜 범죄조직이 신흥재벌을 꿈꾸는데 65세 이상 모든 노인들이 동원되고 말았다.


노인들이 보수당에 투표하는 경향이 중요한 게 아니다. 영아 유아 0세~7세까지 교육은 개별가정과 국가가 책임져야 하듯이, 이제 생애 마지막 10년이 아름다운 삶의 종착여행이 될 수 있도록 해야 전 사회적 제도와 관행, 의식을 바꿀 때이다. 그게 진정한 민주주의 시민으로서 해야 할 일이다. 


[대안] 기초 노령 연금 현실화 해야 한다. 폐지 줍는 노인들 이제 더 이상 안된다.  전쟁 국가들보다 더 비참하게 죽고 있는 한국 노인들의 ‘고독사’ 이렇게 방치해서는 안된다.

- 일할 수 있는 노인들은 하루 2시간, 3시간, 4시간 가능 공공 일자리를 창출해야 한다

- 기초노령연금을 50만원에서 100만원까지 늘려나가야 한다. 


3. 왜 “노동이 있는 민주주의”가 우리 한국의 대안적 가치인가?  10억 예금(주식), 50억 상가빌딩, 3천평 땅이 없어도 하루 8시간만 일하면, 1인당 한달 가처분 소득이 300만원이 되는 사회, 정의당의 목표이다.  97년 IMF 외환위기 이후  노동소득으로 아이들 가르치고, 집 마련하고, 병원비 걱정없이 잘 살 수 있다는 믿음이 점점 사라지고 있다.   노동 윤리를 정치적으로 복권시켜야 한다. 


김대중과 노무현 전대통령의 정치적 적자임을 공표하는 사람들은 김대중 전 대통령이 별세 전 박지원에게 했던 이야기를 잊지 말아야 한다. 


“IMF 외환 위기를 조기에 극복하는 것은 잘 한 일이었으나, 서민들과 노동자들이 일자리를 너무 많이 잃어버렸고, 비정규직 숫자가 너무 많아 진 것이 가슴이 아프다. 내 평생 서민을 위해 정치를 해왔는데, 그걸 막지 못한 마음이 아프다”는 정치적 유언을 남겼다.


97년 이후로 한국 노동자들 서민들 직장인들 “8시간 일만 해서 먹고 살고, 행복해질 수 있다”는 믿음이 없다. 그래서 5층 이상 상가, 땅과 같은 부동산, 주식 투자 등에 신경을 쓰고 있다.  지난 20년 동안, 김대중 정부, 참여정부도 예외도 아니었다. 한국의 민주주의는 “사람귀한 줄 모르는 자본주의”의 노비가 되었다. 주인과 같이 사는 솔거노비(피고용인, 노동자) 냐 아니면 따로 사는 외거노비(해고당한 자영업자, 식당주인, 치킨집 사장)냐 차이만 있을 뿐이다. 


<소결> “노동이 있는 민주주의”를 쉽게 풀어내자. 97년 이후는  87년 민주화운동 계승도 실패했고 민심은 한국전쟁 이후 최악으로 피폐되었다. 박정희 전두환 노태우 군사정권 30년 하에서는 우리이웃들을 싫어하는 “혐오” 범죄는 그렇지 많지 않았다. 한국 청년들의 정신은 멍들어있다. 세계에서 가장 지독한 경쟁 속에서 대학과 취업문 앞에서 좌절하고 있다. 우리 청년들이 625전쟁 주먹밥을 먹어보지 못해서 정신력이 박약해서 그런가? 


민주주의 국가인 한국에서 2차 세계대전 나치 히틀러가 다른 민족들을 열등인종으로 폄하했던 사회적 ‘우생학’(생물학적 사회진화론)이 버젓이 청년들 사이에 회자되고 있다. 엄친아, 지잡대, 금수저-흙수저 유행이 의미하는 것이 무엇인가? 한국판 인종주의다. 한국의 자본주의는 조선시대 양반 상놈 신분차별, 인도 카스트 자본주의로 변질되었다. 


한국 인구가 줄어들고 있다. 그만큼 우리 아이들, 학생들, 청년들 한명 한명이 소중하다는 것을 반증한다. 금수저 아이들만 아니라, 모든 아이들이 우리의 사회적 재산이고 전 국가가 나서서 교육과 취업문을 제공해야 한다.


“돈도 실력, 니네 부모를 원망해라”고 말한 정유라는 그 말을 누구에게 배웠겠는가? 최순실과 박근혜 정권으로부터 배웠다. “돈도 실력 니네 부모를 원망해라”는 말이 우리 아이들과 청년들 속에서 ‘정치적상식’으로 ‘믿음’으로 자리잡는다면, 차기 정권도 박근혜정권처럼 몰락할 것이다.










 

   



(보수후보, 바른정당 유승민 후보가, 2002년 진보정당이었던 민주노동당 대선 후보 권영길이 대선 공약으로 내건 "법인세 인상"에 기초한 사회복지 제도를 똑같이 2017년 대선에서 바른정당 공약으로 내세우고 있다.)



반응형
Posted by NJ원시

댓글을 달아 주세요

한국정치/민주당2017. 1. 13. 11:19
반응형

프랭클린 루즈벨트 '뉴딜' 메모 1.


문재인, 이재명 후보는 1945년 이전부터 신탁통치와 남북 분할을 제시한 루즈벨트를 꼭 정치 스승으로 모범으로 삼아야 하는가? 정치적 스승과 본보기를 말할 때는 어떤 경제, 문화, 스포츠 한 분야에 국한되지 않고, 다면적인 입장을 고려한 이후에 인물을 선택하는 게 낫지 않은가? 


문재인과 이재명 후보가 정치 본보기(롤모델)로 프랭클린 루즈벨트를 꼽았다. 아마 뉴딜정책 때문일 것이다. 속내는 이해가지만 뭔가 허전하다. 그리고 ‘스승과 모범 역할’을 찾는게 고역이긴 하다.프랭클린 루즈벨트의 국제 정치는 한국 대선 후보들이 ‘스승’으로 모범으로 칭송할만한 것은 아니었다.


 루즈벨트는 1943년 11월 22일~26일, 장개석 처칠과 함께 카이로에 모여 조선은 미국,영국,중국,소련의 분할 지배 하에 신탁통치 기간을 거친 후에 독립국가로 될 수 있다고 제안한 인물이다. 그리고 1945년 2월 4일부터 11일, 얄타 회담에서는 조선의 신탁통치 기간을 20~30년이라고 제시했다. 


이러한 프랭클린 루즈벨트의 '신탁통치'와 조선 분할 제안을 하게된 미국의 정치적 이해관계는 무엇이었는가? 당시 미국 루즈벨트는 일본을 패퇴시키기 위해 소련 스탈린의 전쟁 참전을 필요로 했다. 소련이 태평양과 만주에서 일본 군대와 싸워준다면, 루즈벨트는 조선(코리아)을 분할해 북쪽을 소련에게 선물할 준비를 했던 것이다.


그러나 프랭클린 루즈벨트는 이러한 소련과 거래를 제안한 후에, 8월 일본이 항복선언하기도 전인 4월 12일에 병으로 죽고 말았다. 한반도를 포함한 동북아에서는 제 2차 세계대전 중 잠복했던 소련과 미국간의 경쟁이 '냉전' 형태를 띠고 한국에서 '제 2차 세계대전 연장전'으로 비화되었다.


물론 이재명, 문재인 민주당 대선 후보가 프랭크 루즈벨트의 대 조선 (코리아) 정책에 찬성해서 그를 정치 모범으로 선택한 것은 아닐 것이다. 루즈벨트 '뉴딜 정책' 때문일 것이다. 


문재인 후보는 "미국의 극심했던 불평등을 뉴딜 정책으로 해결하고 미국 자본주의의 황금기를 이은 대통령"이 프랭클린 루즈벨트라고 했다. 반면 이재명 후보는 루즈벨트 뉴딜 정책 핵심은, 문재인 후보가 언급하지 않았던 '법인세' 증액시켜 기본소득 정책을 펼치겠다고 했다. 


구체적인 정책들이 제시된 게 아니니 우선 평가를 잠시 미루기로 하자.


프랭클린 루즈벨트 '뉴딜' 메모 2.



문재인과 이재명 후보의 '뉴딜 정책' 강조를 호의적으로 해석하면, 소득 불균형과 불평등을 개선해서, "상품과 재화를 시장에서 잘 팔고 교환해서" 유효수요를 창출해야만, 지금과 같은 경기침체를 벗어날 수 있다는 가정과 믿음일 것이다. 1929년 대공황 타개책처럼. 


사실 이러한 정부의 시장 개입, 고용 창출, 가처분 소득 증가 목표 등은 지난 85년간 좌우파를 막론하고 양적 질적 차이가 있었음에도 어느 정도 합의된 사항이다. 


뉴딜 정책과 관련한 몇 가지 문제들과 과제들이 있다.


첫번째, 전쟁 시기도 아닌 상황에서 어떻게 조세 제도를 개혁하면서 동시에 재원을 마련할 것인가? 보수파들의 저항을 실질적으로 막아낼 방법은 무엇인가? 


최순실-박근혜 조폭 정치 40년 적폐청산은 박정희 '개발독재' 모델의 청산의 다른 말이다. 정경유착은 개혁하고, 계급 계층간 소득 격차, 자산 격차는 줄일 수 있겠는가? 문재인 후보는 "루즈벨트 뉴딜 정책이 소득 불평등을 개선했다"고 말했다. 그렇다. 그런데 이러한 소득격차 해소는 미국과 일본이 전쟁 중에 있었기 때문에 가능했다. 1941년 12월 7일 일본의 진주만 습격 후, 1942년 4월에 루즈벨트는 세금 이후 (세전후) 소득이 2만 5천 달러를 넘는 미국인은 한 사람도 없어야 한다는 법을 의회에 제안했다. 보수파 의원들은 당연히 루즈벨트(FDR)의 제안에 콧방귀를 뀌었고 일언지하 거절했다. 


루즈벨트는 물러서지 않고, 2만 5천 달러 이상 소득자에게는 ‘수퍼 세금 supertax’를 매긴다고 발표했다. 의회는 반대했지만, 10월 루즈벨트는 행정명령권을 발동해서 ‘수퍼세’를 관철시켰다. 


프린스턴 대학 보수파 경제학자 할리 루츠(Harley Lutz)는 ‘수퍼세’야말로 완전히 공산주의적인 소득평등화 정책이라고 맹비난했다. 친부자 의원들은 루즈벨트 행정명령을 취소할 법안을 만들었고, 루즈벨트는 결국 보수파들과 전투에서는 졌지만, 부자 증세라는 전쟁에서는 승리했다. 세계대전 종전 당시  20만 달러 소득자는 소득의 94%까지 소득세를 납부했다. 

  

두번째, 청년 실업 100만, 자영업의 불안정, 이런 것들을 고려하면, 총 노동시간을 나누지 않으면 새로운 일자리는 창출하기 힘들다. 그렇다면 정부가 공공 서비스 분야에 비정규직이 아닌 정규직을 적어도 15만~20만 정도 일자리를 창출해 내야 한다. 과연 문재인 이재명 민주당 후보가 지난 20년간 (김대중, 노무현 정부를 포함) 하지 못한 채, 소위 신자유주의 정책에 굴복했던 과거 민주당 정부 정책들을 뒤바꿀 수 있겠는가?  


세번째, 2017년은 1929년 미국이나 당시 세계대공황과 같은 상황이 아니다. 2008년 서브프라임 모기지 위기에서 출발한 미국 금융공황 사례가 보여주듯이, 금융 위기가 산업 전반의 위기를 폭발적으로 부추기는 형국이다. 오바마가 8년간 미국의 '재산업화 re-industrialization'을 외쳤지만, 피부에 와닿을 만큼 성공하고 있지 못하다. 만약 민주당 오바마의 그 산업정책이 성공적이었으면, 도널드 트럼프의 쇄국주의적 고립주의적 '재산업화' 정책이 이번 선거에서 바람을 일으키진 못했을 것이다. 


그러니까 말로만 '뉴딜'을 외칠 일은 아니다.  1930년대 초반 대공황 타개책으로 제시된 정책들이 2017년에도 통용될 지는 더 열린 문제이고 미확정적이다. 


생태학의 입장에서도, 에너지 관리 차원에서도, 루즈벨트 뉴딜정책의 상징으로 꼽혔던 '댐 건설'은 더 이상 실효성은 없다. 


네번째, 문재인이나 이재명 후보의 경우, 아직도 '뉴딜 정책'을 모델로 삼고 있는 것을 보면, 경제 활동 주체들, 노동자, 국가 정부, 자본 (경영) 중에, 정부를 중심에 두고 있다고 볼 수 있다. 

정부의 '시혜적 태도'에 갇혀 있다는 느낌도 받는다. 예비 노동자들 (학생들), 실업자들, 비정규직 노동자들, 정규직 노동자들, 여성, 외국인 노동자들이 일터와 일터 바깥에서 실제로 어떻게 주인의식을 가질 수 있는가? 이 문제를 적극적으로 고려하지는 못하고 있다.


다섯번째, 이미 85년 전 이야기라서, 루즈벨트 '뉴딜'과 케인즈 모델과 뒤섞여 있기도 하고, 프랭클린 루즈벨트와 케인즈만 알려져 있다. 실제로 민주당 루즈벨트 '뉴딜 정책' 배후에는, 유타 몰몬교도였고 대은행가였던 매리너 에클스가 있었다. 심지어 매리너 에클스는 공화당이었다. 과연 민주당 문재인, 이재명 후보의 '뉴딜 정책(?)'을 한국적 상황에 맞게 상상하고, 구상하고, 실측하고, 실효성있는 대기획으로 만들 사람들은 누구인가? 한때 유행처럼 불었던 "스웨덴 모델" "독일 모델" "핀란드 모델"은 다 또 어디로 여행갔는가? 


85년 후 지금 보면, 당시 1930년대 공황을 타개하기 위해서 루즈벨트 정권 하에서 매리너 에클스 (Marriner Eccles)의 정책은 단순해 보인다. 에클스 당시 미 연방은행장 (FRB)은 개인적으로는 엄청난 부자이자 은행가였는데도, 연방 경제 정책을 쓸 때는, 자신의 도덕적 직관과 통찰을 따랐으며 실제 정책은 케인즈보다 앞섰다.  미 정부가 저금리 정책을 기조로 공공투자비를 늘리고, 정부가 시장에 개입해서 고용을 창출하고, 그 결과 국민들 개개인의 가처분 소득을 증가시키는 방향이었다. 


뉴딜 정책 좋다고 인정해도, 과연 민주당 루즈벨트와 공화당 매리너 에클스 같은, 요새 유행하는 ‘협치’에 해당하는 한국 정치가들은 누구인가? 


참 이렇게 쉬운 일이 왜 지난 20년간 (김대중, 노무현, 이명박, 박근혜) 정부하에서 실천되지 못했는가? 진짜 '뉴딜 정책'만 하면 만사형통일까? 아니면 선거 때 내거는 슬로건에 지나지 않는가? 






1945년 2월 얄타 Yalta 회담, 영국 처칠, 미국 루즈벨트, 소련 스탈린이 참여했다. 

.




http://bit.ly/2jd7fFX   (문재인 인터뷰) 



http://bit.ly/2jd4EMb  (이재명 인터뷰) 




(1926년 플로리다에서 낚시하는, 루즈벨트  ) 

반응형
Posted by NJ원시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