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 후보 지지율이 1주일만에 두배로 상승한 원인은 무엇이고, 그게 대단한 사건인가?

1) 안철수 지지율 상승 그 자체는 대단한 사건은 아니다. TK 유권자가 바보인가? 홍준표, 유승민 후보가 하도 약하니까, 아예 투표장에 가질 않거나, 투표할 거면, 사표방지 차원에서 '문재인 안찍고, 그냥 안철수나 밀어주자' 표심이 있는 것이다.(아래 여론조사 표 4 참고)


2) 민주당 경선과정이 성공적이지 못했다는 것을 보여줬다. 민주당은 경선을 통해서 민주당 정체성을 확보하는 것에 실패했다. 그리고 촛불광장 1700만 민심을 통합적으로 이끌어내지 못했다. 촛불 광장이 명령한 '정치 경제 개혁'을 가지고 이재명과 문재인이 '개혁' 방안 경쟁을 했더라면 안철수 지지율이 이렇게까지 오르고, 반면에 문재인 지지율이 소폭 하락하지는 않았을 것이다. 안희정이 대단한 역할을 했다. "대연정"을 논의 중심에 놓고, 10차례 가까운 TV 토론회를 맹탕 잡탕 토론회로 전락시켰다.

4) 국민의당 안철수가 경선에서 보여준 정치적 메시지는 거의 없었다. 손학규 박주선은 관심조차 받지 못했다. 이런데도 안철수 후보 지지율이 올라간 이유는 무엇인가? 


민주당 경선 과정이 실패했다는 것을 보여준다. 동시에 문재인 캠프에 있는 경제팀의 잡탕 "김광두 전 박근혜 정책 브레인"이 "경제성장과 일자리 창출"을 이번 대선 슬로건으로 내세웠다. 안철수 경제팀과 큰 차별성도 없다.

또한 국민의당 정동영 개성공단 재개 및 통일 외교 입장과 민주당 문재인 캠프 주류 입장과 차이도 없다.


<소결 1> 안철수의 지지율 상승, 결국 2012년 민주당 내부 경선시절로 반동적으로 회고적으로 복귀했다. 2016년 17년, 1700만 촛불 광장 시민들의 정치 개혁, '촛불 혁명' 명령이 2012년 못다한 민주당 내부 경선인가? 안철수의 대선 후보 수락 연설문을 보라 ! 아무런 비전이 없다. 문재인을 패권주의자로 묘사하고, 문재인을 이기겠다는 웅변 연설문에 지나지 않았다.

촛불 광장 1700만 민심이 무대 정면에 보이지 않고, 2012년 문재인-안철수 후보가 내부 경쟁하는 구도가 보인다. 팬들만 구경꾼들만 조금 달라졌을 뿐이다.


<표1> 


(민주당 경선이 실패였다는 점을 드러내 주는 지표가 바로 안희정 지지층이 자기 정당 문재인후보에게는 14.4%, 그리고 안철수 국민의당 후보에게 63.1%나 이동하는 것을 보여줬다. 민주당 경선 방식 경선 규칙 등이 촛불광장 민심을 제대로 반영하지 못한 즉흥적인 행사였다는 것을 보여준다. 한마디로 민주당 정체성의 혼란이었다.) 


<표2> 

(이재명 지지층이 문재인에게 43.3%밖에 이동하지 않고, 이재명 후보와 정책이 가장 비슷한 심상정(정의당) 후보에게 5.5% 이동하고, 안철수 후보에게 30.3%나 이동했다는 것도 설명이 필요한 지점이다) 


<표3> 





(4월 5일자 여론조사 안철수 후보와 문재인 후보 격차가 15%에서 7%까지 줄어들었다) 


<표 4> 


(조사기관 R&Research 알앤러써치: 대구 경북에서 안철수(23%)와 홍준표(25%)가 거의 비슷하게 나왔다는 점에 주목할 필요가 있다) 

 


Posted by NJ원시

댓글을 달아 주세요

트럼프와 맞짱을 뜨겠다고 호언장담하면서 자기를 '스트롱맨'이라 자처했던 홍준표가 갑자기 '약한 지푸라기 남자'가 되었다.


4월 4일 손석희 앵커가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선 후보를 인터뷰했다. 홍준표는 MBC 시선집중 인터뷰 때부터 손석희 앵커를 동네 후배로 여기는 태도로 일관했다. 때론 대중정치가로서 '친밀도'를 보여줬다. 분명 장점이다. 이런 친밀도가 도가 지나치면 공사를 구별하지 못하는 망나니 수컷들의 힘자랑으로 끝날 수 있다. 


손석희 홍준표 인터뷰에서 공사 구별 못한 것보다 더 큰 문제점은, 홍준표가 손석희에게 너무 의존해버렸다는 사실이다. 홍준표의 속내는 '석희야 너무 아픈데 찌르지 말고, 무자격 후보 이런 약한 곳은 물어보지 말아달라'였다. "오랫만에 만났는데 편안하게 이야기나 하자"는 식이었다. 공적으로 홍준표가 손석희 앵커에게 예의를 지키지 않는 점도 문제지만, 질문자와 대답자로서 '공평한 대화'가 아니라 홍준표가 일방적으로 손석희에게 안겨버리고 '부비부비'를 해버렸다는 게 더 큰 문제점이다.


홍준표가 손석희 앵커에게 보여준 '정치적 어리광'이 보여준 것이 무엇인가? 


첫번째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선 후보는 대선 전략과 방향타가 부재함을 보여줬다.이번 홍준표가 손석희에게 안기고 어리광을 부려야만 했던 속 사정이다.


두번째 자유한국당 내부 친박으로 대표되는 구세력에 대한 혁신 계획이 부재하다는 것을 증명해줬다. 친박세력 제거와 청소를 해야만 바른정당은 자유한국당과 다시 손잡겠다고 유승민 후보가 명료하게 밝혔지만, 이에 대한 답변을 홍준표는 내놓지 못했다.


세번째 현재 홍준표는 대략 9~11% 지지율을 얻고 있지만, 더 이상 확장력을 보여주지 못할 가능성이 크다. 박근혜 탄핵과 파면 이후에 나타난 여론조사에서도 한국의 보수층 결집도는 대략 23~25%이다. 그런데 자유한국당이 '보수 혁신'을 선도하지 않으면, 이러한 25% 유권자들 중에서 상당수가 대선 투표장에 가지 않고 기권할 가능성이 크다. 


그리고 나서 세가지 갈래로 이 보수 핵심 유권자들은 각각 찢어줄 수 있다. 홍준표 자유한국당, 바른정당 유승민, 그리고 국민의당 안철수 후보 등에 투표할 것이다. 


네번째 홍준표는 지지율이 7 % 이하로 떨어지지 않는 한, 후보 사퇴나 안철수나 유승민과의 통합은 하지 않을 것이다. 왜냐하면 홍준표가 만약 대선 경주에서 탈락하게 되면, 성완종 리스트 재판(대법원)에서도 불리하기 때문이다. 


(홍준표가 손석희에게 어리광을 부렸다. 작가가 써준 질문을 읽지 말라고 하자, 손석희 앵커가 썩은 미소를 날렸다. 이런 건 처음 본다) 



(홍준표는 손가락질까지 해가면서 두 살 나이가 적은 손석희 앵커에게 지분거렸다. 한국의 불안한 보수당의 심정을 보여준 것이다)

Posted by NJ원시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