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책비교/의료2020. 1. 30. 11:42

온라인 판 중국 인민일보를  잠시 봤는데,  2002년 사스 때와는 확연히 다릅니다. 신속하게 코로나 바이러스 뉴스를 게재하고 있음. 2002년 사스 발생으로 800명 사망자를 낸 중국으로서는 이번 코로나 바이러스 확산을 막지 못하면 전 국가적 수치라고 여기고 있음. 


20년째 중국에서 거주하고 있는 도이체 벨레 컬럼니스트 프랑크 지렌 의견 소개:


친중적인 보도일 수 있겠지만, 요지는 다음과 같다. 2002년 사스 발생 때와 달리, 중국 정부가 코로나 바이러스 피해상황을 신속하게 보도하고 있고, 기업과 중국인들도 중국 정부와 협력하고 있다. 온라인에 퍼진 박쥐탕 사진은 서태평양 팔라우 휴양지에서 촬영된 것이다. 코로나 바이러스 진원지는 아직 규명되지 않았다. 중국 정부가 이번 위기를 극복하면 보건 위생, 동물 복지, 검열완화 등이 개선될 것이다. 



[요약]  

[1] 중국정부 태도 변화:  2002년 사스 때는 은폐, 2020년 코로나 바이러스 위기는 공개

시진핑은 ‘심각한 도전’이라고 선언. 리커창 수상은 코로나 바이러스 전염병 규모를 측정하기 위해 마스크를 쓰고 직접 우한을 방문.


[2] 중국 정부 즉각적 조치 

5천600만명이 격리수용, 항공 철도 장거리 버스 교통수단이 14개 도시에서 운행 중지

민심의 동요없이 중국인들이 정부의 강력한 조치를 수용.

코로나 바이러스 피해가 가장 심한 후베이 지방에 1억 천만 달러 긴급 조치.

수백명의 의사와 의료진이 후베이 지방으로 급파. 

중국 설 연휴도 연장되었고 학교, 회사는 문을 닫음. 

2020년 코로나 바이러스를 대처하는 중국은 2002-2003년 사스 발생 때와는 달리 사실을 은폐하지 않고 바로 알리고 대처에 나섬.

사스 발발시, 중국은 사실을 몇 개월 은폐했다가 800명이나 사망.

2020년은 중국 정부는 매 시각 사망자와 감염자 숫자를 발표 중.

우한에서 건설되고 있는 새로운 병원 모습이 현지 생중계. 

시진핑 정부는 야생 동물 무역을 금지하기로 결정.


[3] 코로나 바이러스 진원지에 대한 거짓 정보와 혐오 조장 문제

박쥐탕 때문에 코로나 바이러스가 발발했는가?


전염병이 희귀종 동물 고기를 판매하는 우난시 후아난 시장에서 발생한 것으로 온라인에서 퍼짐.

소셜 미디어에 박쥐탕을 먹는 여성 사진이 올라왔는데, 이는 우난시 후아난 시장에서 촬영된 것이 아님. 그 사진 촬영 장소는 중국이 아니라 서 태평양 군도 ‘팔라우 Palau’였음.

코로나 바이러스 기원지는 아직도 정확하게 밝혀지지 않았음. 

중국에서 특별한 요리로 통하는 박쥐탕과 비슷한 그 어떤 것이라고 추측만 하고 있음.


[4] 달라진 중국 정부 태도, 검열 완화

중국 정부 당국이 온라인에서 벌어지고 있는 ‘코로나 바이러스 진원지’ 논쟁에 대해서 과거처럼 완강하게 막지 않고 느슨하게 풀어주고 있음. 그 이유는 중국인들이 정보 통제를 해버리면 더 분노할 것을 알기 때문.

물론 중국 정부의 통계를 전부 신뢰하기 힘들다. 전례:  2008년 가루우유 스캔들부터 2011년 웬조우 열차 충돌 사건을 은폐했던 사례가 있기 때문.


[5] 우한 시장 조우 시안왕 발언


우한 시장 조우 시안왕이 코로나 바이러스 소식을 빨리 알리지 못한 책임을 지고 시장직을 사임하고 싶다고 밝힘. 이는 마오쩌둥식 자아 비판의 현대판이지만, 조우 시안왕은 베이징 정부 허가없이는 그 뉴스를 제 때에 발표할 수 없었음을 과감히 시인.


[6] 중국 기업들의 태도 

중국 테크노 기업들도 현재 위기에 적극적으로 대처중. 

위챗은 새 기능을 첨부시켜 사용자들이 전염 가능 사건들과 부적절한 처방들을 즉각적으로 서로 보고할 수 있게 만들고 있음. 

인터넷 상업 플랫폼인 타오바오도 이런 위기 상황에서 마스크를 팔아 돈벌이를 하려는 회사들을 온라인에서 폐쇄조치함. 

틱톡으로 알려진 ‘도우인’ 스트리밍 플랫폼도 문닫은 극장들에서 볼 수 없는 영화 상영중. 

코로나 바이러스 위기가 중국인들의 연대를 강하게 형성중. 


[7] 중국인들의 정부에 대한 태도

중국인들이 정부당국이 과장된 조치를 취하고 있다고 생각하지 않음. 

세계보건기구 WHO도 중국에 ‘응급’ 조치를 선언했지만 “전 세계 건강 응급”상황은 아직 선포하지 않은 상태. 


[8] 향후 확산 문제 – 독감과 비교해볼 것. 

전염병이 더 확산될지는 아직 분명하지 않음. 치사율 역시 사스와 다른 호흡기 감염에 비해 더 낮음.

매년 독일에서 독감 (플루)으로 인해 죽는 사람 숫자는 2만명.

전 세계적으로는 매년 20만~65만명 정도 플루로 인해 사망.


[9] 한가지 분명한 건, 중국 시진핑 정부의 가장 최우선 과제는 ‘안정’이다.


중국인들이 직접 투표로 뽑은 정부가 아니기 때문에, 베이징 정부는 인민의 저항과 폭동을 방지하려면 신속한 결과를 내와야 한다. 코로나 바이러스로 인한 경제적 충격은 지금 예측할 수가 없다. 그러나 관광업은 곧바로 타격을 입었다. 그리고 우한 시에 있는 프랑스 르노, 미국 GM, 일본 혼다 공장은 생산을 중단했다. 

코로나 바이러스 사태로 인해 2020년 1사 분기 중국 경제 성장율은 5% 미만으로 떨어질 것이라는 보도도 있다.

하지만 코로나 바이러스는 곧 방역될 가능성이 크다. 만약 이번 위기로, 보건 위생 체계, 동물 복지, 언론 검열 등의 문제가 중국에서 개선된다면, 중국은 보다 더 강건한 나라가 될 것이다.



OPINION


https://www.dw.com/en/opinion-coronavirus-could-strengthen-china/a-52190430


Opinion: Coronavirus could strengthen China


After initial shortcomings, Beijing has acted more efficiently against the coronavirus crisis than it did against SARS. But China still needs to overcome some challenges to pass this test, says DW columnist Frank Sieren.


    

BG Alltag in der abgeriegelten Stadt Wuhan (Getty Images)

The coronavirus has China's elite firmly in its grip. President Xi Jinping has spoken of a "serious challenge." Prime Minister Li Keqiang wore a protective mask and went to the frontline in Wuhan to assess the scale of the epidemic for himself. A Politburo Standing Committee crisis meeting was broadcast on state television — on Chinese New Year, the most important holiday in the country, offering a rare view behind the scenes of the otherwise very secretive inner circle of power.


Read more: Countries evacuate citizens from China as coronavirus infections rise


The message from Beijing was clear: We will do everything necessary to contain the virus that is spreading from China across the world! Xi also made a clear warning to his comrades, saying that anyone who tried to cover up the spread of the disease would be "be nailed on the pillar of shame for eternity."


Prime Minister Li Keqiang wearing a mask in Wuhan (picture-alliance/AP Photo/Chinatopix)

Prime Minister Li Keqiang traveled to Wuhan to get a first-hand look at the crisis


The scale of Beijing's measures so far is unprecedented. Only an authoritarian one-party state could have implemented them so rapidly: Some 56 million people are under quarantine and air, rail and long-distance bus traffic has been suspended in at least 14 cities. What is incredible is that there have been no demonstrations, let alone riots, in the regions affected. There seems to be a high tolerance amid the population for the government's draconian measures.


Major events canceled


The authorities also canceled plans for the Spring Festival and long-awaited sporting events and closed off access to the Great Wall. A 25,000-square-meter (270,000 square-foot) hospital with 2,300 beds is due to be built from scratch in Wuhan and up and running by the beginning of February. Emergency measures costing the equivalent of over €100 million ($110 million) have been put in place in Hubei, which is the hardest-hit province. Hundreds of doctors and other medical personnel have already been sent to the area. The Spring Festival vacation will be extended and schools, and some businesses, will remain closed for longer than expected.


Read more: Coronavirus paranoia is outpacing its actual danger


The situation was different with the 2002/2003 SARS outbreak: The scale of the epidemic was played down for months. By the time it had been brought under control, 800 people had died. Now, Beijing is providing information about the number of cases and casualties almost every hour. Even the construction of the new hospital is being live-streamed.





Construction vehicles and machines digging at the site of a future Wuhan hospital (imago images/Xinhua)

Work is underway to build a new hospital in Wuhan


Social media seems to be less censored than it has been for years and the coronavirus outbreak is the number one topic. Videos of overworked nurses are circulating, as well as outraged memes. In one of these, last week's spectacular New Year's TV gala is juxtaposed with scenes of stressed doctors eating instant noodles in barren rooms instead of celebrating. Such criticism is currently tolerated. Beijing has finally banned the wild animal trade as it should have done a long time ago. It is hardly difficult not to eat bats or snakes.


Caused by bat soup?


The epidemic is thought to have originated at the Huanan market in downtown Wuhan, where exotic wild animals were sold. The now-famous video of a woman eating a soup in which a bat is swimming, however, was not shot at this market — or even in China. It's from Palau, an archipelago in the western Pacific Ocean. The precise origin of the virus is still unknown, contrary to many claims. It is only likely that it was something similar to bat soup, which is still considered a delicacy in China.


Read more: Coronavirus vaccine — a race against time


Normally, online debates about such matters would not have time to develop as any controversial comments would be deleted immediately to avoid panic. Currently, however, the government has loosened its grip on the reins of control. It knows that damage control is crucial. If the authorities were to tighten their censorship at a time like this, the population's general uncertainty could easily turn to anger. After all, there is a limit to the trust of the Chinese in official statistics. There have been too many cover-ups in the past, from the milk powder scandal of 2008 to the Wenzhou train collision of 2011.


A street in Wuhan (picture-alliance/Kyodo)

A market thought to be at the center of the virus outbreak has been shutdown


There is also no denying that there were some serious failures in Wuhan. The city's mayor, Zhou Xianwang, offered his resignation on Monday and admitted in an interview on CCTV that information was not made public early enough. This was a contemporary form of Maoist self-criticism, but he also delivered a courageous side blow to Beijing when he stated that, as a local politician, he would not have had the authority to release such information without approval from above.


Cohesion from the crisis, perhaps even progress?


China's tech companies are also doing everything they can to fight the crisis. WeChat has launched a new function so users can report suspicious incidents and also inadequate measures. The e-commerce platform Taobao has removed sales of face masks by firms trying to make money on the crisis. Streaming platform Douyin, known in much of the world as TikTok, is showing Spring Festival films that cannot be seen in cinemas shut down because of the crisis. At the end of the day, the crisis has also created solidarity. Most people in China do not think the government reacted in an exaggerated way. The World Health Organization has declared an "emergency in China" but not yet a "global health emergency."


Frank Sieren (picture-alliance/dpa/M. Tirl)

DW columnist Frank Sieren


It is still unclear how the epidemic will develop. The mortality rate is still well below that of SARS and other respiratory infections. By comparison, some 20,000 people die of the flu and its consequences each year in Germany. Worldwide, the figure lies between 200,000 and 650,000.


One thing is certain: Beijing's top priority is stability. Since the Chinese population does not elect its own government, Beijing has to deliver fast results if it wants to avoid protests and riots.


The epidemic's economic impact cannot yet be predicted. However, there has already been an effect on tourism and some major international companies, including France's Renault, US carmaker General Motors Japan's Honda, have also had to put a stop to their operations in Wuhan. Certain media outlets are predicting that China's economic growth in the first quarter could fall to below 5% because of the outbreak. SARS also had a significant economic impact, but, right now, all this is simply speculation. It is quite possible that the coronavirus will be contained soon. If it leads to a debate about improvements in the health system and animal welfare, or even about censorship, the crisis will have served to take China further.


DW columnist Frank Sieren has lived in Beijing for over 20 years.




























Posted by NJ원시

댓글을 달아 주세요

정책비교/국제정치2013. 3. 19. 01:10

중국 전인대 관련 언론 보도 노트

전인대 2952명 찬성, 3명 기권으로 시진핑 중국 대통령으로 선출


1. 중국의 세대 교체: 50년대생, 70년대 학번임. 

국가 주석(대통령) 시진핑 :

(1953년 북경 태생: 75학번 칭화대 화학공업과), 중국의 르네쌍스 선언. 

신임 총리 리커창, 중국의 근대화와 혁신 강조.

총리 : 리커창 (1955년 안후이 지방 출신. 북경대학 78학번 법, 경제학과 박사학위, 문화혁명 참가. 중국 청년 공산당 활동) 중국의 꿈 선언. 

- 뉴욕 타임즈: 리커창의 서민적 배경과 박사학위자 강조. 

- 영국 가디언: 서구 법학 이론 친숙+ 영어능통 해서 더 개방적으로 될 것이다(A) 후 진타오 계승자 역할 충실하고 신중할 것이다(B)  

- 프랑크후르트 룬트샤우: 중국 지도자 그룹 세대 교체 주목.



                                                                                                          (1983년 시 진핑) 



2. 핵심과제 : 경제성장, 중국의 사회통합 강조, 빈부격차 시정, 부정부패 척결, 군사력 증가, 안보 중시





                   ( 지방별 소득격차 2005년 : 중국 새 정부가 안고 있는 가장 큰 과제, 부정부패와 빈부격차) 


3. 중국 지도자들 은퇴 이후는 무엇을 하는가? (BBC기사) 

장제민의 경우, 은퇴 이후에 막후 정치를 했다. 이에 대한 비판의 목소리가 있었다.


USA 전임 대통령들은 퇴임 이후 자서전을 쓰거나 순회 강연들을 하는 반면에, 중국 퇴임 정치가들은 역사적 사료를 쓰지 않는다. 그 이유는 역사 서술은 워낙 중요해서 중국 공산당이 통제해야 하고, 어느 특정 개인이 할 수 없다. 중국 공산당이 역사 서술을 통제하는 것은 진리를 독점하는 하나의 방식이다.  (Steve Tsang 주장) 


4. 치적 특기 사항:  대만과의 관계는 어느 정도 성공적이었다.


5. 치적 특기 사항: 2008년 올림픽 개최 성공적이었다고 판단.


6. 원자바오 제 18차 중국 공산당 당대회 연설에서 경제 성장 나열하다. 3천만 주택 건설 및 개축, 1만 8천개 저수지 수리 및 강화, 1만 9천 700 km 철도 건설, 60만 9천 km 도로 건설. 


7. 원자바오: 해결과제로는 1) 사회 서비스, 연금, 의료제도 개선되어야 한다 2) 부정부패 척결 3) 공기, 토양, 물 오염, 안전한 음식 4) 중국 공산당의 권위가 실종되고 있다. 


8. 중국인민일보 강조 : 중국식 사회주의 체제 우수성, 부패를 방지하고 사치를 배격하자. 중국 근대화와 혁신에 자신감 강조. 




                                                                            (1981년 북경대학 시절 리커창: 왼쪽에서 세번째) 



9. 국제 외교: 시 진핑, 러시아 맨 처음 방문 예정. 기존의 중-러시아 친분 유지.

북핵 이슈에서 중국과 러시아 공조 체제 확인. 3월 26일 남아공 더반(Durban)에서 열리는 브릭스 (BRICS: 브라질, 러시아, 인도, 중국, 남아공) 회의 준비.



10. 국방분야:

- 시 진핑: 중국 군대는 중국공산당에 복종해야. 소련과 같은 사태 방지가능하다고 역설. 중국 국방비 실제보다 많다. 

- 1200억~1800억 달러 (미 펜타콘 보고서: 싱가폴 난양 기술대학 연구원 리차드 비칭어:  researcher at the Nanyang Technological University in Singapore) 

- 중국 군부 “서방의 중국 침략 및 전복을 방지하는 것이 가장 최우선 과제다.” (Qi Jianguo, a People’s Liberation Army deputy chief of staff)



영국 BBC 온라인 뉴스:

What does the future hold for China?

http://www.bbc.co.uk/news/world-asia-china-21666152

What do Chinese leaders do when they retire?

http://www.bbc.co.uk/news/world-asia-china-21783353

Chinese President Xi Jinping calls for renaissance

http://www.bbc.co.uk/news/world-asia-china-21819494

중국 인민일보 온라인 영어판:

http://english.peopledaily.com.cn/90785/8170522.html

http://english.peopledaily.com.cn/90785/8170524.html

뉴욕타임즈 기사

http://www.nytimes.com/2013/03/16/world/asia/li-keqiang-chinas-premier-faces-economic-test.html?_r=0

http://www.nytimes.com/2013/02/22/world/asia/new-chinese-leader-xi-jinping-to-visit-moscow.html?ref=xijinping

http://www.nytimes.com/2013/03/04/world/asia/xi-jinping-chinese-leader-burnishing-his-military-support.html?ref=xijinping

http://www.nytimes.com/2013/03/18/world/asia/li-keqiang-chinas-premier-offers-plan-of-economic-and-social-reforms.html?ref=asia&_r=0

와싱턴 포스트;

http://articles.washingtonpost.com/2012-11-10/world/35503054_1_li-keqiang-xi-zhongxun-reformers

영국 가디언지

http://www.guardian.co.uk/world/2013/mar/15/li-keqiang-china-premier

http://www.guardian.co.uk/world/2013/mar/14/xi-jinping-installed-china-president

<script src="http://futureplan.tistory.com/plugin/CallBack_bootstrapper?&src=http://s1.daumcdn.net/cfs.tistory/v/0/blog/plugins/CallBack/callback&id=246&callbackId=futureplantistorycom2469751&destDocId=callbacknestfutureplantistorycom2469751&host=http://futureplan.tistory.com&float=left&random=624"></script>

후기:

몇 년 전 중국 시안(당나라 수도 장안)출신이고 미국에서 일하는 한 자연과학자와 대화를 한 적이 있다. 중국에 자본주의화가 진행되고 나서 가장 큰 변화는 무엇인가? 답변은 간단했다. 이웃을 못믿게 되었고, 집 대문을 열쇠로 잠그고 산다는 것이었다. 등소평 집권 하, 1990년대 초반까지만해도 왠만한 도시에서도 굳이 대문을 걸어 잠그고 잘 필요가 없었다고 한다. 90년대 중반을 지나고 21세기가 되면서 중국 도시들에 좀 도둑들이 급속하게 증가하기 시작했고 절도 사건들이 늘어났다고 한다. 중국이 경제적으로 성장한 것은 맞지만, 이웃들을 못믿게 되고 잃어버린 것들도 많아 보인다고 말했다.


이런 빈부격차 문제, 중국 도시범죄 공해 이야기는 전혀 새로울 것은 없다. 중국 공산당과 전인대 시진핑,리커창에 대한 이야기를 하니까, ‘중국 공산당’ 선전하는 줄 알고, ‘무늬만 공산당’하고 비판하는 분도 있다. 다는 아니지만 중국을 비롯한 아시아 정치에 대해서 한국진보나 좌파는 거의 무관심하거나 무지하다. 내 자신부터 이웃 나라인 일본,중국,러시아 말을 할 줄 모른다. 논어나 맹자는 읽고 배웠으되, 말은 배울 기회나 시간은 거의 없었다. 초,중,고등학교에서 서양언어 1, 아시아 언어 1를 배울 수 있도록 장려해야 한다.


 중국에 한국기업들,유학생들, “바꿔” 이정현, 장서희, 아이돌 가수 그룹,기독교 선교사 등 수많은 한국인들이 다녀오고 가고 교류하지만, 유독 한국 진보좌파들은 중국 정치그룹들 노동자 농민들과 교류에 별 관심을 보이지 않는다. 수많은 형식의 아시아 포럼들은 있지만, 이에 대한 개입들과 참여는 부족하다. 앞으로 우리 운동의 발전을 위해서라도 꼭 필요한 정치운동 방향이다. 20년 역사를 가진 한국내 이주노동자 권리 및 인권 문제 뿐만 아니라, 아시아 평화 공존 (국지전,영토분쟁 해결, 안보 문제), 아시아 노동권 확장 문제 (어린이,여성,이주 노동자 권리 선언 및 아시아 시민권 개념 확장) 등이 그것이다. 

Posted by NJ원시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