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책비교/국제정치2017. 1. 13. 15:29
반응형

니콜 키드먼 발언이 화제다. "도널드 트럼프가 대통령에 당선되었기 때문에 대통령으로 인정하고 지지해야 한다."


"트럼프가 대통령에 당선되었다. 한 국가로서 우리는 누가 당선되든지간에 그 당선자를 지지할 필요가 있다" 영국 TV 빅토리아 더비셔에서 니콜 키드먼이 이렇게 말했다.

"그게 한 국가의 기초가 만들어지는 방식이기도 하다. 무슨 일이 발생했건, 그 사건 (트럼프 당선)이 발생했고, 이제는 앞으로 나아갈 때이다"


니콜 키드먼, 그리고 컨츄리 음악 스타 키쓰 어번(Keith Urban)은 대선 당시 인스타그램에 투표하는 사진을 올리기도 했다. 그들은 오스트레일리아와 미국 이중 국적자인데, 누구를 찍었는지는 밝히지 않았다.


"정치적 논평은 최대한 자제하는 편이다." "미국이나 오스트레일리아 관점에서 정치적 논평은 삼가는 편이다. 어떤 특정 현안에 대해서 발언하는 편이다. 특히 여성 관련 주제들에 한정시켜 공적으로 발언하려고 한다. 


오스카 수상자로서 니콜 키드먼이 결혼 평등에 대해서는 어떻게 생각하는가? "서로 사랑하고 법적으로 인정받길 원한다. 그게 보호를 의미하고, (결혼) 서약이나 배우자에 헌신이다. 그러한 서약이야말로 아름다운 일이다"  


출처 : 

http://www.breitbart.com/big-hollywood/2017/01/12/nicole-kidman-country-need-support-trump/




Actress Nicole Kidman is encouraging all Americans to put the election behind them and rally around President-elect Donald Trump.


“[Trump is] now elected and we, as a country, need to support whoever is the president,” the Lion star told UK television host Victoria Derbyshire. “That is what the country is based on. And however that happened, it happened, and let’s go.”


Kidman and her husband, country music star, Keith Urban posted a photo to Instagram celebrating their votes in the presidential election. Though the pair are dual US and Australian citizens, neither revealed for whom they’d cast their votes.


“I’m always reticent to start commenting politically,” Kidman said. “I’ve never done it in terms of America or Australia. I’m issue based. I’m very, very committed to women’s issues.”


The Oscar-winner was also asked her thoughts on marriage equality, saying “people love each other and want that to be acknowledged legally—because that’s protection, as well as saying you are committed. And commitment is a wonderful thing.”


반응형
Posted by NJ원시

댓글을 달아 주세요

정책비교/국제정치2016. 11. 9. 07:49
반응형



투표일 하루 전날 여론조사이다.


미 대선에서 힐러리 클린턴이 선거인단  275 확보로 당선에 필요로 270를 넘을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도널드 트럼프는 215 선거인단 확보할 것으로 예상. 


11월 7일 최종 여론조사 힐러리 클린턴이  49%, 도널드 트럼프 45% 를 앞서고 있다.



뉴욕타임즈 예상: 힐러리 클린턴이 미 대선에서 이길 확률은 84% 

538 (FiveThirtyEight)예상: 힐러리 클린턴이 이길 확률은 65% 

허프포스트 예상: 힐러리 클린턴 승리 확률 98% 


These are the latest predictions from the number crunchers at some US media:

New York Times Upshot: Clinton has 84% chance of winning

FiveThirtyEight: Clinton has 65% chance

HuffPost: Clinton has 98% chance


http://www.bbc.com/news/election-us-2016-37884603


11월 7일 여론조사 결과, 힐러리 클린턴 49%, 도널드 트럼프 45% 

조사기관: YouGov/Economist




와싱턴 포스트에 실린 미 대선 예상 


출처: https://www.washingtonpost.com/2016-election-results/us-presidential-race/







반응형
Posted by NJ원시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선희

    안녕하십니까

    2018.07.26 00:24 [ ADDR : EDIT/ DEL : REPLY ]
  2. 이선희

    사후 힐러히 여사께서는 호랑신이되실분 이시고 클링턴 전대통령님 청바이시래요 그러면 사후 은하수골 못가시는 분 이시라서 바람 아피우신분들 이시래요 제가 몰라서 죄송해요

    2018.07.26 00:26 [ ADDR : EDIT/ DEL : REPLY ]
  3. 이선희

    여의도 국회의사당 쓰고 블러그 들어가셔서 소인배 써있는 블러그 에서 이선희 글 읽으십시요

    2018.07.26 00:27 [ ADDR : EDIT/ DEL : REPLY ]

정책비교/국제정치2016. 3. 4. 07:18
반응형


라이시 전 미국 노동부 장관이 버니 샌더스 선거운동을 하고 있다. 그가 지난 3월 3일 페이스북을 통해 ‘연구실 강의 office hours' 를 했다. 그 중 몇 가지 주제들을 정리했다. 







미국의 대통령 경선에서 민주사회주의자이면서 민주당 경선에 참여하고 있는 버니 샌더스(버몬트 상원의원) 후보를 지지하고 있는 전 노동부 장관, 로버트 라이시 (Robert Reich)가 페이스북에서 자신이 그린 카툰을 들고 미국 대선에 대해서 설명하며 지지 이유와 대선 상황을 설명했다.



버니 샌더스를 미국 민주당 후보로 승인했음을 알리는 로버트 라이시


지난 슈퍼 화요일(3월 1일) 민주당 코커스와 프라이머리에서 버니 샌더스가 4곳에서 힐러리 클린턴이 7개 주에서 앞섰다. 한 시청자가 “버니 샌더스는 예비경선에서 힐러리 클린턴에게 패배한 거 아니냐? 왜 당신은 힐러리가 아닌 버니 샌더스 선거운동을 하고 있느냐?”라고 질문하자, 그는 아직 끝나지 않았다고 답변했다.


그는 세 가지 이유들을 말했다. 첫 번째는 아직도 메인, 미시건, 일리노이, 아리조나, 와싱턴, 위스콘신, 뉴욕, 캘리포니아, 뉴저지 등 많은 중요한 주들이 남아있고, 버니 샌더스가 돌풍을 이어나갈 수 있다고 봤다.


두 번째는 소액 기부자들(평균 1인당 27달러)이 버니 샌더스를 열렬히 지지하고, 정치 기부금을 내고 있다는 사실을 지적했다. 버니 샌더스는 그 소액 기부자들로부터 지금까지 4천 200만 달러를 받아 예비경선에 임하고 있다.   


세 번째 버니 샌더스는 이번 민주당 예비경선을 버니 샌더스 개인이 아니라, ‘정치혁명’ 운동으로 간주하고 있고, 이를 선거 이후에도 지속적으로 펼쳐나가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음을, 로버트 라이시는 강조했다.





(대선 본선에서 트럼프 대 버니 샌더스, 혹은 트럼프 대 힐러리 클린턴 구도에 대해서 설명하고 있는 로버트 라이시) 



그는 이번 대선이 좌-우 대결이기도 하고, 또한 ‘기성 정당 기득권 세력’ 대 ‘그것을 개혁하려는 세력’의 대결이기도 하다는 것을 강조하고 있다. 한편 로버트 라이시는 힐러리의 남편 빌 클린턴 행정부에서 노동부 장관을 역임했고, 힐러리와도 개인적인 친분이 있지만, 이번 경선에서는 버니 샌더스를 지지하고 있다.


라이시는 힐러리 역시 민주당 내부 ‘기성 기득권’ 세력이라고 지적하고, 버니 샌더스를 지지하는 사람들이 민주당을 개혁해야 한다고 주장한다.





또한 그는 미국 대선 상황을 4가지 세력(부족장들)으로 분류했다. 도널드 트럼프는 권위주의자, 버니 샌더스는 정치적 혁명세력, 힐러리 클린턴은 기성 기득권 세력, 크루즈는 급진적 우파로 분류했다.


이 네 가지 이외에도 ‘공화당 주류 기득권 republican establishment’가 있는데, 이번에는 직접 후보를 추대하지 않았다. 로버트 라이시는 이 공화당 주류 기득권층은 트럼프와 크루즈를 지지하지 않고, 힐러리 클린턴을 지지할 가능성도 있다고 지적했다.


지난 35년간 미국 정치판을 경험한 로버트 라이시는 크루즈의 경우는, 공화당 내부 사람들이 극도로 싫어하기 때문에 공화당의 대선 후보가 되긴 힘들다고 봤다.





버니 샌더스의 경제성장 (10년간 매년 5.6%) 주장이 비현실적이라는 이야기들이 나오고 있는데, 이에 대해서는 로버트 라이시는 꼭 비현실적이지는 않다고 답변했다.


의료보험 개혁에 대해서도 캐나다 의료보험 제도와 캐나다 친구 이야기를 거론하면서, 전 국민 단일 건강 보험제도 (single-payer)의 필요성을 역설했다.





출처: march 3. https://www.facebook.com/RBReich/

.



반응형
Posted by NJ원시

댓글을 달아 주세요

정책비교/국제정치2016. 2. 2. 16:26
반응형

아이오와 주 민주당 코커스: 100% 개표 :  힐러리 클린턴 지지 그룹 701개 (49.8%), 버니 샌더스 지지 그룹 697개 (49.6%), 5개 그룹 차이로 힐러리가 앞섰으나, 버니 샌더스의 정치적 승리나 다름없다.  작년 힐러리 클린턴이 샌더스를 20% 앞서다, 오늘 50%:50%까지 좁혀졌기 때문이다.


힐러리 클린턴, 22명 대표자 확보

버니 샌더스, 21명 대표자 확보 

 

버니 샌더스 아이오와 주 민주당 코커스 결과 발표 "오늘밤 미국 기성정치권과 미디어에서 불가능하다고 말한 것을 우리는 해내고 말았다. 우리를 과소평가하지 말아달라. 우리 선거운동에 동참해달라 ! - 버니 샌더스 " .


우리 선거운동은 미국 실제 문제를 다루고 그것을 진지하게 토론하는 것이다. 다른 후보자 공격이나 정치 뒷담화나 하고자 하는 게 아니다.


 버니 샌더스는 아이오와 주 민주당 코커스에 앞서, 다음과 같은 부탁을 했다. "투표 참여율만 높다면 우리는 이긴다. 친구, 가족들과 꼭 같이 코커스에 와 달라 !" .


 버니 샌더스를 지지하는 이유들 (페이스북 댓글) 


- 몇 달 전만 해도 아이오와 주에서 힐러리 클린턴의 지지율은 버니 샌더스보다 20%나 앞섰다. 

- 오늘 아슬아슬한 접전과 무승부는 버니 샌더스에게는 승리나 다름없다.

 - 난 한 때는 힐러리 클린턴 지지자였지만, 이제 버니 샌더스를 열렬히 지지한다. 왜냐하면 버니 샌더스는 정치권의 부정부패와 소수독점 과두정치에 맞서 싸울 것이기 때문이다. 

- 힐러리 클린턴은 좋은 정치인이긴 하지만, 일관성이 부족하다. 


- 영국 비비씨 방송, 버니 샌더스 '핵심 단어' 3가지

1) 억만장자 : 미국 정부는 노동자와 중간층을 위한 정치를 해야지, 억만장자를 위한 정치는 이제 그만 해야 한다. 월 스트리트 금융 자본의 탐욕과 불법은 용서하지 않겠다. 

2) 미국정치 탈바꿈 : 미국 정치 혁명이 필요하다. 젊은이들이 정치에 참여해야 한다.

3) 미국인이면 누구나 다 의료보험에 가입해야 한다. 보편적 의료보험 실시


.



(출처: http://www.bbc.com/news/election-us-2016-35443586  ) 



100% 개표 상황 : 








.








(출처: http://www.nbcnews.com/politics/2016-election/primaries/IA ) 


버니 샌더스 아이오와 주 민주당 코커스 결과 발표


"오늘밤 미국 기성정치권과 미디어에서 불가능하다고 말한 것을 우리는 해내고 말았다. 우리를 과소평가하지 말아달라.

우리 선거운동에 동참해달라 ! - 버니 샌더스 "




.

우리 선거운동은 미국 실제 문제를 다루고 그것을 진지하게 토론하는 것이다. 다른 후보자 공격이나 정치 뒷담화나 하고자 하는 게 아니다. 




.


버니 샌더스는 아이오와 주 민주당 코커스에 앞서, 다음과 같은 부탁을 했다. "투표 참여율만 높다면 우리는 이긴다. 친구, 가족들과 꼭 같이 코커스에 와 달라 !"





.

버니 샌더스를 지지하는 이유들


- 몇 달 전만 해도 아이오와 주에서 힐러리 클린턴의 지지율은 버니 샌더스보다 20%나 앞섰다. 


- 오늘 아슬아슬한 접전과 무승부는 버니 샌더스에게는 승리나 다름없다.


- 난 한 때는 힐러리 클린턴 지지자였지만, 이제 버니 샌더스를 열렬히 지지한다. 왜냐하면 버니 샌더스는 정치권의 부정부패와 소수독점 과두정치에 맞서 싸울 것이기 때문이다. 


- 힐러리 클린턴은 좋은 정치인이긴 하지만, 일관성이 부족하다.




.



흥미로운 기록들 : 카운티 (행정구역)


제퍼슨 카운티에서는 버니 샌더스가 72.7%, 힐러리 클린턴이 27.3%로 버니가 압도적이었다. 





힐러리 클린턴 강세 카운티는 테일러, 70%로 버니 샌더스는 30%를 획득했다.





(출처: https://www.idpcaucuses.com/#/state  ) 


한편 공화당은 테드 크루즈가 1위를 했다.


테드 크루즈 Ted Cruz : 28%   : 대표단 8명 확보 

도널드 트럼프 Donald Trump : 24 %  : 대표단 7명 확보 

마르코 루비오  Marco Rubio : 23% : 대표단 7명 확보 

벤 카슨: 3명 확보 Ben Carson: 9%, three delegates




.









반응형
Posted by NJ원시

댓글을 달아 주세요

반응형

원시

http://www.newjinbo.org/xe/994209

2011.02.09 19:14:59388

과거, 현재, 미래,이 삼차원을 동시에 살아야 그게 <정치적 지혜>이다. <정치적 지혜>의 조건이다. <당원의 자격>이다


현행 민노당, 진보신당, 사회당 리더쉽으로는 <이기택>보다 더 못한 정치질로, 더 저열한 <정치질 politics as techne > 로 끝날 것이다. 우리가 써야 할 말은 막스 베버가 말한 <직업으로서 정치 politics as a vocation > 이런 게 아니라, 정치가로서 가져야할 덕목,  능력, 자질, 탁월함 <virtue: virtu 마키아벨리가 말한 권능-비르뚜>이다. 


전통적인 의미에서, 정치질 = <politics as techne (art, technology, 기법 기술 기예를 의미함. 소크라테스는 정치가의 덕목을 도자기 만드는 도공의 기예 techne 에 비유를 했음. 정치는 아무나 하는 게 아니다라는 의미임. 마치 프로야구 투수 선동렬이 슬라이더를 잘 던져서 타자를 삼진을 잡듯이, 그런 슬라이더와 같은 기술을 정치가도 구비하고 있어야 한다>는 의미이다.


그런데, 요새 느닷없이 <정치를 하자>가 유행이다. 언제 정치를 안했는가?  


현행 민노당, 진보신당, 사회당 리더쉽이나 리더들 위기이다. 그런데, 이 위기들에 대해서 그 수많은 진단들은 다 어디로 갔나? 누가 다 씹어 먹었고, 중간에서 다 끊어먹고,  불 태웠나? <위기>라고 말할 때는, '거 참 정치도 모르는 것들이...' 그런 태도를 취하다가, 왜 지금 이 시점에서 <위기>라고 38선 확성기를 틀었는가? 귀 고막 찢어지겠다.


<밥그릇>을 이야기하자. 난 그게 좌파고, 투명한 진보정치의 출발점이라고 생각한다. 그리고 <온라인>이지만, 지금까지 글 써오고 끌적이고, 혼자 웃고 혼자 안타까워하긴 했지만, 그 이유는 <밥그릇> 때문이다. 한국에서 좌파나 진보의 밥그릇, 그 속에서 일하는 사람들의 <밥그릇>의 크기가 너무 적기 때문이다. 그게 <정의롭지 못한 한국>의 모습이고, 전 세계시민들에게 알려야 할 사실이다. 


난 노골적으로 <밥그릇>을 이야기해왔고, 지금도 주장하고 있다. "스님-수녀님 스타일 금욕 절제 좌파 진보 사회주의" 좋아하지 않는다. 철학적으로도 실천적으로도, 개인적으로도 그렇다. 우리의 <밥그릇> 쟁취 투쟁과, <밥>을 나눠먹는 모양새가 이쁠 때, 그게 인간적일 때, 그게 더 감동적일 때, 민주당, 한나라당보다. 그럴 때, 시민들은 우리 당으로 우리 정치철학으로 오게 되어 있다. 


<대의>니 <진보운동 위기> 나발이니 외치지 말라. 우리들의 <밥그릇>을 국민들이 시민들이 노동자들이 고개를 끄덕일 수 있을 정도로 그렇게 노골적으로 솔직하게 <밥그릇>을 이야기하라 ! 알량한 대의 포장지 싸고 있지 말라 ! 썩은 계란 포장해서 누구 먹으라는 것인가? 


현행 민노당 진보신당 사회당 대표들, 간부들, 정파 두목들, 사회단체 수장들, 지금이 <위기>라고 이야기하지만, 역사에서 없어져야 할 것이나 패배해야 할 것은 없어지거나 패배하는 게, 미래의 거름이 될 수 있다. 자기가 죽는 것을 가지고, 미래의 <진보운동>까지 다 죽는다고 예언을 해야 하는 느닷없는 예수의 가르침은 어떤 사연인가?

과거, 현재, 미래를 동시에 살아야 그게 <정치적 지혜>이다. <정치적 지혜>의 조건이다. <당원의 자격>이다.

현행 민노당, 진보신당, 사회당 리더쉽으로는 아래 <이기택 정치 변천사>, 이것보다 더 못할 가능성도 있다. 

(민주당 정치인 이기택은 60년부터 1997년, 37년간 외길을 걸어왔다. 물론 박정희 전두환 노태우 군사정권 하에서 야당 정치를 했기 때문이다. 그러나 97년 이후 말년 13년은 보수 -> 보수 -> 민주 -> 보수, 정신 넋나간듯한 갈지자 행보를 하고 있다. 그렇다면 2000년 이후 10년 정도 역사를 가진 한국 진보정치가들은? 이기택보다 더 나은 역사적 교과서를 만들 것인가? 그럴 보장이나 있는가? )


각 정치 정당들의 뼈저린 자기반성에 기초하지 않은, 

각 정치 정당들 전 현직 대표들과 정파 대장들의 자기 비판에 기초하지 않은,

새로운 정당 건설 논의는 <이기택 정치 역정 변천사>도 결코 넘지 못할 것이다.


 



반응형
Posted by NJ원시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