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채현국 선생님의 명복을 빕니다. 그리고 고마웠습니다. 소년,청소년,청년기에 '공부하라'는 소리만 어른들이 했던 시절, 30~40세 이후 어떻게 살아야 한다는 '지혜'를 말해주지 못했던 우리 사회에서, 
나이가 들어서도 지킬 것과 도전할 것을 일러주신 채현국 선생님, 고맙습니다. 

 


한국 전쟁의 아픔과 그 정치적 고통 때문에 젊은 생을 스스로 마감해야 했던 채현국 선생님의 이복 형의 이야기도 잊을 수가 없습니다.

 


썩어가는 이빨을 치료하지 않는 이유를 사람들이 물으니, 나이들어 많이 먹고 잘 먹는 게 좋은 게 아니라는 채현국 선생의 답변은 감당하기 힘든 '결단'이었습니다. 

 


삶의 단순성에 대한 가치를 알면서도 실천하기는 힘든데, 그 썩은 이를 드러내놓고 웃고, 친구들 후배들에게 많이 내어주고, 자신은 비워버린 그 애틋한 우정을 우리는 따라가기나 할 수 있을까요? 

 


부끄럽습니다. 드러내보이지 않고 주어진 일을 해내도 진보의 배를 전진시키기 힘든 시절에 말입니다. 이렇게 보내드리게 되어 못내 아쉽습니다. 

 

 

관련 기사:

 

 

https://bit.ly/3fzam8x

 

‘시대의 어른’ 채현국 효암학원 이사장 별세

‘시대의 어른’ 채현국 효암학원 이사장이 2일 오후 5시 노환으로 별세했다. 향년 86. 고인은 일제강점기인 1935년 대구에서 ...

www.hani.co.kr

반응형
Posted by NJ원시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