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정치/민주당2020. 3. 14. 00:26

민주당과 미래통합당은 세계 야구사를 새로 썼다. 1954년 이승만의 사사오입 개헌안, 박정희 유신헌법 이후, 또하나의 수치다. 민주당 정당 2개, 미래통합당 정당 2개가 선거에 나온다.

투수가 마운드에 2명 나란히 같이 등판하는 듣보잡 야구판이다. 왼손 투수에 약한 타자가 나오면 류현진이 투수가 되고(비례후보), 오른손 투수에 약한 타자가 나오면 선동열이 투수가 된다 (지역구후보).


한국은 2016년 5천만명이 '박근혜 탄핵' 시위에 참가해, 독일로부터 '민주주의 상'을 받은 나라이다. 연동형 선거는 독일식 지역비례 혼합형=정당투표율이 의석분배 기준이 되는 총선방식에서 따온 것이다.


전두환 노태우 군사독재 타도하자던 리버럴 민주당 586들의 자긍심 "네 이름을 남몰래 쓴다. 민주주의여 만세"는 마지막 조종을 울린다. 총선에 2개 정당으로 출전하는 것이 이승만의 사사오입 헌법 유린과 뭐가 그렇게 크게 다르단 말인가? 민주주의 투사, 달동네 투사, 서민의 아들이라고 플래카드 붙여서 국회의원 당선되고 국회직장에 취직했으면, 자기 '밥값'은 해야 하는 것 아닌가?


"떨리는 손 떨리는 가슴 치 떨리는 노여움이

서툰 백묵 글씨로 쓴다. 타는 목마름으로 타는 목마름으로

민주주의여 만세."





Posted by NJ원시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