몽골 판 "미투 운동", Open your eyes , 미투운동이 아시아 연대 운동으로 발전해야

정책비교/여성 2018. 2. 27. 14:05
반응형


몽골 판 "MeToo"운동, "당신의 두 눈을 떠라 Open Your Eyes" 운동이 몽고에서 일어나고 있다. 최근 여성에 대한 폭력 범죄, 몽고 여성들에 대한 불법 매매에 대한 각성이 몽고 시민사회에서도 펼쳐지고 있다. Gender-Base-Violence (성-기반-폭력: 피해자는 여성도 남성도 될 수 있다)에 대해 몽고 정부도 동참하고 있다고 한다. 


몽고 초원의 집인 '게르 (ger, yurt 옛트)' 안에서 벌어진 일은 '게르' 안에서 끝내야 한다는 몽고 전통 때문에, 몽고 가정내 폭력은 이웃도 경찰도 개입할 수 없는 사안이었다.


이러한 몽고의 가부장적 전통에다, 최근 몽고의 자본주의 시장 도입 이후, 몽고 여성들이 성매매 시장에 불법으로 인신 매매되는 trafficking 사례가 늘어나고 있다.


아래 기사는 몽고 시민들과 정부 역시 "여성에 대한 폭력"을 종식시키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보도하고 있다. 

최근 벌어진 여성에 대한 성폭력 때문에 몽골 시민사회가 성폭력과 성폭행에 대해 경각심을 가지게 되었고, "나도 고발한다 metoo"운동이 몽골에서도 번지기 시작했다. 


[발전 방향 모색] 


세계 노동력의 3분의 2를 아시아에서 담당하고 있다. 그 중 절반이 아시아 여성들이다. 아시아 여성들의 몸에 대한 사회적 보호와 신체주권에 대한 법적 제도적 장치가 필요하다. 





Mongolia’s #MeToo Movement

 
 

In Mongolia, like many other Asian nations, gender-based violence (GBV) is a taboo topic. In the small nation of over 3 million wedged between China and Russia, nearly one-third of citizens live nomadically. Although today’s herders widely employ motorcycles and smartphones in their daily routines, the traditional dogma of “what happens inside the yurt stays inside the yurt” still reigns throughout much of Mongolian society.

While the wife-stealing days of Chinggis Khan are a thing of the past, the stigma against discussing GBV applies even in Mongolia’s rapidly growing urban areas, including the capital city, Ulaanbaatar, where roughly 1.4 million citizens reside.

“There are people being victimized all the time,” said Ganjavkhlan Chadraabal, founder of the non-profit organization Lantuun Dohio.

“No one wants to talk about it,” according to Ganjavkhlan, whose NGO works to combat the sexual exploitation and trafficking of children.

Nevertheless, Mongolians are starting to speak out.

As the “Weinstein Effect,” #MeToo and #TimesUp movements continue to draw attention to GBV in the West, activists, artists, and politicians in Mongolia are pushing for greater awareness of sexual violence against women and girls, and stricter laws to prevent such crimes.

A number of shocking and highly-publicized sex crimes in the final months of 2017 have drawn rare public attention to the issue of gender-based violence in Mongolia. While deep reticence to confront issues of sexual violence remains in both the personal and public spheres, the country’s fledgling civil society is pushing to mobilize the public and spur new government policies in response to a number of horrific sexual assaults on girls.








다른 참고 자료:https://www.thelily.com/these-women-are-challenging-mongolias-gender-norms-with-comic-books/


반응형
Trackbacks 0 : Comments 0

Writ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