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정치 노트 Notes on the Politics of Korea


현재 트럼프 행정부에 북한과 협상할 외교 실무 담당자가 공석이다. 틸러슨과 더불어 협상파였던 한국계 조셉 윤이 사표를 냈다. 로버트 갈루치는 김영삼 정부 당시 클린턴 행정부 대표로 북한 강석주와 만나 북핵 위기, 전쟁위기를 해결했다. 외교와 협상을 중시하는 로버트 갈루치 (Robert Gallucci) 교수가 북한과 미국과의 협상 대표로 나서는 게 한국 문재인 정부와 특사팀이 일하기가 편할 것이다.  


지금까지도 트럼프 행정부 안에는 강경파와 협상파 사이에 논쟁이 계속되고 있고, 트럼프는 아직 어느 편도 손들어주지 않고 있다.


이러한 불투명한 상황 하에서는 한국 정부 외교 (특사) 팀이 미 트럼프가 이번 북미회담과 남북정상회담 국면에서 단기적 '선물'이 무엇인지, 장기적으로 어떤 혜택이 있을 것인가를 적극적으로 미 트럼프 행정부에 제기해야 한다.


트럼프 행정부 내부 강경파 

(1) 맥매스터 (국가 안보 자문위원 H.R.McMaster : national security adviser ) 북한에 대한 선제 타격 필요성 주장

강경파, 전 미국 유엔대사 존 볼튼 (John Bolton) - 북한 정권 타도 주장 


(2) 국방장관 제임스 매티스 (James Mattis: Secretary of Defense) 최대 경제 압박과 외교적 고립  maximum economic pressure and diplomatic isolation on North Korea


이들은 북한 김정은의 북미 대화, 남북 정상회담 개최 모두 신뢰하지 않는다. 김정은은 핵개발을 계속 전개해나갈 것이다. 


트럼프 행정부 내부 협상파 

틸러슨 Tillerson 우선 북한과의 '대화 테이블' 마련과 북한 비핵화에 대한 공식적인 협상, 이 두 가지를 구분하고, 북한과의 대화 개최가 중요하다고 판단.

이번 남북한 정상회담 개최(4월 말)와 김정은의 북미 회담 제의는 과거 김일성 김정일 정권과는 다른 차원이다. 이러한 김정은의 변화는 국제적 긴장을 해소할 수 있는 좋은 기회이다. 



With State Dept. depleted, Trump admin considers outside help on North Korea


트럼프 행정부, 북한 실무 담당자를 외부 인사들 중에서 선발하려고 한다. 



https://edition.cnn.com/2018/03/07/politics/us-north-korea-outside-expert/index.html






Washington (CNN)The Trump administration is considering appointing an outside expert as a special envoy to deal with the North Koreans alongside Secretary of State Rex Tillerson if talks advance to a serious stage, according to an administration official.


There is an ongoing debate in the Trump administration as to North Korea's intentions in wanting to talk and whether such talks would lead to serious steps toward denuclearization, with two distinct camps pushing their views to the President.

Although officials caution no decisions have been made, the consideration of an outside expert underscores the administration's lack of depth on what is arguably the world's most pressing foreign policy challenge.


    The State Department's roster of senior diplomats dealing with and experienced on North Korea is seriously depleted. The top diplomat dealing with North Korea, Joseph Yun, is departing his post this week and the US has been without a permanent ambassador to Seoul since Trump took office.

    The State Department's assistant secretary for East Asia, in place in an "acting" capacity, still hasn't been confirmed. Though Susan Thornton has become one of Tillerson's most trusted aides, her broad Asia portfolio could necessitate a point person who deals just with North Korea, one official said.
    The vacancy of the key ambassadorship in Seoul, coupled with the loss of a veteran envoy in Yun, has revived concerns that the US lacks diplomatic experience, a notion that State Department spokeswoman Heather Nauert has dismissed.

    What North Korea wants from the US
    What North Korea wants from the US 01:41
    "The State Department has 75,000 people that work for us around the world," she said February 27. "To imply that Ambassador Yun is the only one who's capable of handling North Korea would simply be wrong. We have a deep bench of very experienced people."

    Now, officials say, the administration is considering a search outside the department for the brainpower and experience to maneuver one of the world's trickiest and most threatening foreign policy problems.

    Officials said the outside expert would be called upon to handle technical negotiations before Tillerson would step in to be at the table toward the end of any negotiation. Officials said there's no sense yet on who might be tapped to fill the role.

    The choice of outside expert could indicate which way the administration is leaning in its stance on Pyongyang. There have been conflicting signals, as two camps within the administration have pushed for starkly different approaches.
    Tillerson, along with Secretary of Defense James Mattis, has pushed for an approach exerting maximum economic pressure and diplomatic isolation on North Korea. The aim of the squeeze is to to force Pyongyang to the negotiating table.

    On Wednesday Mattis said he is "cautiously optimistic" but there has been "optimism before" when asked about the latest developments.

    Other voices in the White House, including national security adviser H.R. McMaster, have spoken openly about the need to consider a pre-emptive military strike against North Korea, should it threaten the US or continue to develop its nuclear weapons and missile capabilities.

    One indication of where President Donald Trump might be leaning are reports that he met Wednesday with John Bolton, the hawkish Bush administration ambassador to the UN, who argues that a pre-emptive strike on North Korea would not only be legal but also effective at curbing the threat.

    The two spent a major part of their time discussing North Korea, according to an administration official familiar with the meeting.

    One camp of officials within the administration would likely be aligned with Bolton. This group believes that North Korea is not serious about its outreach and is just playing for time to continue its nuclear development -- as it repeatedly has in the past under prior US administrations.


    One senior administration official compared Pyongyang's approach to the iconic "Lucy and the football" running gag from the Charlie Brown cartoon, in which the Lucy character always whisks away the football just as Charlie Brown thinks he's about to land a kick.

    While in the past it was possible to test the North Koreans and let the process play out, the official said, the US and its allies are now running out of time as North Korea inches closer to mastering a deliverable nuclear weapon.

    After a November ballistic missile test, Mattis said that Pyongyang already demonstrated the ability to hit "everywhere in the world." The question is whether it has miniaturized a nuclear warhead and mastered a missile's re-entry phase.

    North Korea has asked for a "freeze for freeze," meaning a freeze in nuclear and missile testing in exchange for a freeze in joint military exercises between the US and South Korea, but the group of officials who take a hardline approach say that is a nonstarter.
    Kim Jong Un to meet S. Korean officials
    Kim Jong Un to meet S. Korean officials 01:10
    They argue that there can be no meaningful negotiations until North Korea takes some initial demonstrable steps toward denuclearization. That doesn't preclude "talks" in the interim, they say, as Tillerson has made a distinction between talks and formal negotiations.
    On Wednesday two defense officials told CNN that the US has scheduled the annual joint military exercise with South Korea, known as Foal Eagle, for March 31.
    The Foal Eagle exercise, which was originally scheduled to take place during the Winter Olympics, involves thousands of US and South Korean troops and is the largest bilateral exercise involving those forces.


    The Pentagon officially declined to comment on the scheduling of Foal Eagle.


    In contrast to the hawks, another group of administration officials see North Korea's overture as a good sign, because it will reduce tensions and give diplomacy more time to work. Moreover, they point out that North Korea has put denuclearization on the table, which is a shift from the position Pyongyang has previously held.


    One senior administration official called it "a quite important turn" that hasn't come at a large cost to the US. Another positive sign is a "North-South" summit planned for next month between South Korean President Moon Jae-in and North Korean leader Kim Jong Un.

    Another senior official called this a "very significant move" that suggests South Korea is inclined to see how far it can go in improving relations. This official did acknowledge, however, that this detente does leave the US on the margins


    Comment +1

    • 위 주제와는 별도로: 이런 문제가 있음:

      김광수 기자
      수정 : 2018.04.10 07:57

      20억 쓴 내역이 달랑 2장 “한미연구소, 계모임이냐”
      본보 ‘결산보고서’ 입수ㆍ분석
      실시간 급상승

      실시간 급상승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 카카오스토리
      프린트글자확대글자축소
      인건비가 11억으로 가장 많아

      세부 항목 38개로 구분했지만

      사용 증빙서류는 첨부 안 해

      “시골 계모임도 이렇게 안 할것”

      당시 여당 이학영 분통 터뜨려

      KIEP, 한달 만에 개선안 보고

      “한미硏 모든 경비 영수증 제출”


      미국 존스홉킨스대 산하 한미연구소(USKI)가 지난해 8월 감독기관인 대외경제정책연구원(KIEP)에 제출한 2016년 결산보고서. 20억 원의 예산을 담은 내역이 단 2장에 불과하다. 오른쪽은 로버트 갈루치 USKI 이사장. 한국일보, 연합뉴스

      “시골 계모임도 이렇게까지는 안 할 겁니다.”

      지난해 8월 21일 국회 정무위 전체회의. 정무위 더불어민주당 간사인 이학영 의원이 목청을 높였다.

      대외경제정책연구원(KIEP)이 매년 20억여 원을 지원해온 미국 존스홉킨스대학 국제관계대학원(SAIS) 산하 한미연구소(USKI)의 불투명한 예산운용을 질타하는 자리였다. 이 의원은 “작년과 올해 예산이 21억원이나 가기 때문에 자료를 받아보고 조사하려 했더니 이렇게 두 장이 왔다”며 “21억짜리 보고서입니다. 이것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너무한 거지요”라고 분통을 터뜨렸다.

      9일 본보가 입수한 문제의 두 장짜리 결산보고서에 따르면 USKI는 2016년 한 해 동안 운영비, 인건비, 프로그램 비용의 크게 3가지 항목으로 나눠 173만3,469달러(현재 환율로 약 18억 5,134만원)의 예산을 사용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어 총 38개 세부항목으로 구분해 당초 계획한 예산과 집행한 예산을 비교해놨지만, 실제 USKI가 각각의 항목에 얼마의 예산을 사용했는지 확인할 수 있는 증빙서류는 첨부돼 있지 않았다. 국회 관계자는 “정무위에서는 국민의 세금인 소관부처 예산을 단돈 백만 원이라도 깎으려고 눈에 불을 켠다”며 “2014년부터 자료제출을 요구했는데 USKI는 달랑 이것만 보내왔다”고 말했다.

      내역을 살펴보면, 인건비가 102만8,169달러(10억9,962만원)로 가장 많았다. 정규직원 7명, 파트타임 6명, 한국어프로그램 담당직원 4명에게 지급한 돈이다. 이어 한국어 교육과 미국 내 네트워크 구축, 연구활동 등 프로그램 비용으로 34만1,836달러(3억6,559만원)를 썼고, 임대료와 전화요금 등 운영비로 13만6,607달러(1억4,610만원), SAIS 간접경비로 22만6,857달러(2억4,262만원)를 사용했다. 이에 대해 국회 정무위는 “USKI는 결산 관련 자료 제출이 미흡하고 방문학자나 인턴십 공모ㆍ선발절차의 투명성이 부족하다”며 “사업성과와 예산집행의 적절성에 대해 재검토할 필요성이 있다는 시정요구가 있었다”고 지적했다.

      USKI가 제기하고 있는 ‘인사외압’ 주장이 문재인 정부의 무리한 적폐청산에 기인한 건지, USKI의 낮은 실적과 불투명한 재정이 원인이었는지를 두고 논란이 분분한 가운데, USKI가 지난해 국회 정무위에 매우 성의 없는 부실 보고를 한 것은 사실로 보인다.

      다만 USKI가 실제로도 재정ㆍ회계가 불투명했던 건지, 국회에 제출한 자료만 미비했던 것인지는 불명확하다. 현재 로버트 갈루치 USKI 이사장은 “USKI는 불필요할 정도로 투명하게 운영되고 있다”는 입장을 고수하고 있다. USKI 초대 이사장을 지낸 주용식 중앙대 교수도 본보 통화에서 “청와대가 보고서 두 장 줬다고 하는데 제가 갖다 준 것만 몇 박스였다”며 “이상하게 국회에서 못 받았다고 하는데, 보고서는 확실히 다 보내드렸고 2,000~3,000페이지나 됐다”고 말했다. 주 교수는 이어 “KIEP 담당자가 너무 많이 왔다고 해서 다음부터는 CD와 USB에 담아 보냈다”고 덧붙였다.

      한편 지난해 정무위 질타 후 한 달 만에 USKI의 감독기관인 KIEP는 국회에 개선방안을 보고하며 “USKI가 모든 경비를 영수증을 첨부해 미국 내 상급기관인 SAIS에 제출했고, 그 확인서를 최종 감독기관인 KIEP가 받았다”고 밝혔다. KIEP는 또 존스홉킨스대에서 USKI에 대한 회계감사를 했지만 문제가 없었다고 보고했다. USKI가 국회 지적 이후 최소한의 후속 조치는 했다는 의미이다. 다만 KIEP가 SAIS로부터 확인서만 받았을 뿐, 매년 20억원에 달하는 구체적 지출내역에 대한 영수증을 일일이 확인했는지는 확실치 않다.

      김광수 기자 rollings@hankookilb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