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정치/정의당2021. 7. 24. 14:06
반응형

추모는 예법에 맞지만, 추모의 동기와 내용은 그 심층에서 다 자기 선전에 불과하다. 체 게바라도 판매의 대상인데, 고 노회찬도 판매의 대상이라는 점이 특별하진 않다. '판매 대상'인게 어디냐? '매각 대상' 이 아닌 것으로 감사해야 할 아니냐, 그런 생각도 잠시 들었다.

 

'공정' '노동존중' '민주주의' 단어들은 누구의 '관점'인가가 중요하다. 물타기된 단어들로 타락했다. 한국에서 '노동자 = 직원들이 주인이 되면 곤란한 게' 바로 '노동존중'의 실체다. 언제부터 '노동 존중'이 보호받아야 할, 흑기사 백기사의 보호대상이었는가?

 

말로는 노동을 존중하지만, 노동의 주체인 노동자나 직원들이 ‘정치주체’로 나서면, ‘아 이러시면 회사는 망하고 경제는 멈춥니다. 양보하고 자제합시다’라고 한다. 노동자나 직원들은 그냥 선거 때 나를 당선시키는 표찍는 기계정도만, 그 정도 미덕만 갖추면 된다. 그 이상하면 ‘피곤한 존재’가 된다. ‘노동 존중’은 파워엘리트와 지배층이 베푸는 은혜이자 파편적 은총이다.

 

노동을 존중한다는 건, 리버벌이나 보수파에게는, ‘내 금고에 10억 이상 쌓였을 때나 자선을 베푼다는 의미이다’, 그 때가서 존중해 줄게 정도이다.

 

정세균은 나이스하고 젠틀맨이다. = 민주당에 개인적으로 만나보면 이런 나이스하고 젠틀맨이 없겠는가? 개인들의 단순한 총합과 그 개인들이 다 모인 '조직'이 같은가? 그게 동일하면 인류사에서 왜 계급계층 갈등이 있었겠는가?

 

반응형
Posted by NJ원시

댓글을 달아 주세요

반응형

방금 국회에서 박근혜 탄핵이 가결되었다. 이후 헌법재판소의 심리가 180일 이내에 있을 예정이다. 


박근혜 탄핵 찬성 234표, 반대 56표, 기권 2표, 무효 7표.


박근혜 탄핵 가결이 순조로웠던 이유는 촛불 시민들의 적극적인 참여 때문이다. 새누리당 의원 숫자가 3분의 1일 넘는 상황 속에서 국회의원 300명 중, 3분의 2를 넘기란 쉽지 않은 일이었다. 그만큼 박근혜-최순실 집단이 저지른 범죄 규모가 컸기 때문에, 중학교 고등학교 학생들로부터 60대 이상 노인들까지 박근혜 탄핵과 퇴진시위에 참여했고, 시민들의 강력한 압력 때문에 새누리당 의원들 상당수도 박근혜 탄핵에 찬성했다. 


헌법 재판소의 판결을 기다리면서 해야 할 일들이 많다. 촛불 시민들은 이제 집으로 돌아가야 하는가? 아니다. 

박근혜와 친박 새누리당은 헌법재판소 결과가 나올 때까지 시민들에게 저항을 할 것으로 예상된다. '질서있는 퇴진'이 아니라, 아주 지저분한 심리전과 육박전이 펼쳐질 수도 있다. 


민주당과 국민의당은 탄핵 가결에 어느정도 역할을 한 것은 사실이지만, 지난 6주간 몇 차례 중요한 실수를 저지르기도 했다. 상대적으로 정의당은 일관된 입장을 견지하고 촛불시민들과 연대해왔으나 의석이 6석이기 때문에 상당히 힘든 여정을 겪어왔다. 

따라서 촛불 시민혁명을 완수하기 위해서, 박근혜-최순실 집단의 체계적인 범죄를 뿌리뽑고 새로운 민주주의 정부를 만들어 내기 위해서 촛불 시민들이 "직접 통치"의 주체가 되어야 한다.


단기적으로는 박근혜-최순실 범죄들을 특검이 낱낱이 파헤칠 수 있도록 특검을 시민들이 보호하기도 하고 다른 한편 철저히 감시해야 한다. 박영수 특검은 박근혜를 직접 수사해야 한다. 수사를 거부하는 박근혜는 즉시 퇴진시키는 방법도 강구해야 한다. 


두번째 부실했던 국정조사 방식을 바꿀 것을 요청하고, 국민을 우롱하면서 국정조사에 불응했던 우병우 최순실를 국정조사장에 세워야 한다. 여러 증인들을 한꺼번에 세우는 것보다 한 사람을 집중적으로 조사하는 방식으로 바꿔야 한다. 


세번째 다음 차기 정부가 들어설 때까지 언론 민주화 운동을 펼쳐야 한다. 이명박 박근혜 정부가 자본과 권력의 하수인으로 전락시킨 한국 언론기관들을 되살려야 한다. KBS, MBC 언론들의 독립운동을 적극적으로 지지해야 한다. 모든 언론기관들을 해방시키고, 자율적인 독립적 언론인들이 박근혜-최순실 범죄 진실을 밝힐 수 있도록 해야 한다.

언론이 독립될 때, 차기 조기 대선과 정치 경제 개혁도 시민의 힘으로 완수할 수 있다. 


네번째 촛불 시민들을 <광화문 임시 시민정부>의 주체가 될 수 있도록, 촛불 시민의 <시민정부>의 전환을 야당들이 나서서 도와야 한다. 헌법재판소 탄핵 결정 <국회 탄핵 찬성: 인용>과 <기각> 결과가 남긴 했지만, 현재로는 박근혜가 탄핵 파면될 가능성이 크다.
앞으로 남은 정치 일정들은 새누리당의 분열, 새로운 정당 질서 개편, 조기 대선, 그 와중에 '내각제 개헌'이나 '대통령제' 수정 등이 부각될 것이다. 

시민들이 이 국면에 직접 참여하고, 야당들간의 공정한 경쟁을 통해서, 계파와 사람중심 지역중심 인물정치가 아니라, 정치이념과 정책에 입각한 정당 정치가 드디어 시민사회에 뿌리낼 수 있도록 만들어야 한다.

박근혜를 왕으로 떠받들었던 새누리당은 해체되어야 하고, 정의당과 같은 진보정당이 더욱더 발전되어, 정치 이념과 정책대결이 국회 안에 안착되어야 한다. 

시민들의 적극적인 참여없이는 이러한 정당 질서 변혁은 불가능하다. 




반응형
Posted by NJ원시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