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겨운 비린내나는 정갑윤 자유한국당 의원, 2013년 윤석열을 조리돌림하다가, 2019년은 윤총을 뻔뻔하게 칭송했다. 


2019년 10월 17일 국정감사장에서 정갑윤 자유한국당 의원은 윤석열 검찰총장을 한껏 띄웠다. 

윤석열 하면 떠오르는 문장들, "사람에 충성하지 않는다. (검찰) 조직을 대단히 사랑한다"라는 것을 정갑윤 자신이 만들어낸 것이라고 농담했다. 윤석열에게 저작권료를 받아내야겠다고 농을 던졌다. 신났다. 


윤석열 검찰총장도 속으로 비웃을 것이다. 

윤석열 검찰총장이 국정감사장에서 가장 많이 한 말은 "법과 원칙에 따라 수사를 하겠다"였다.




2013년 국정감사장에서, 정갑윤 (현 자유한국당) 의원은 윤석열 검사를 다음과 같이 조리돌림했다.


(조리돌림은 형벌의 일종으로서 육체적 체벌은 없지만, 해당 죄인의 죄상을 아주 노골적으로 드러내서 죄인으로 하여금 수치심을 극대화시키기 위해 고의로 망신을 주는 행위이다.)






정갑윤이 윤석열을 취조했다.




정갑윤 "지금 검찰은 조폭보다 못한 조직입니다. 이게 도대체 무슨 꼴입니까? 무슨꼴. 우선 윤석열 지청장 한번 일어나 보세요. 우리 증인은 혹시 조직을 사랑합니까?"




윤석열 답변 "예, 대단히 사랑하고 있습니다" 




정갑윤 "혹시 사람(채동욱)에 충성하는 것 아니예요?" 




윤석열 답변 "저는 사람에 충성하지 않기 때문에 오늘 이런 말씀 드리는 겁니다" 




정갑윤 "많은 검사님들 계시는데 채동욱 총장이 그만두게 된 동기는 도덕성이며, 이 자리에도 그런 분 있으면 당장 사표내야죠. 나갈 때 자기를 있게 해줄 조직 위해 조용히 나가야죠. 나가면서 온갖 고춧가루 뿌려놓고, 결국 후배조직을 이런 꼬라지로 만들고 이게 대한민국 검찰조직이다. 정말 시정잡배보다 못한 조직입니다. 윤석열 지청장 얘기는 항명이고 하극상이다. 이딴 짓 하고 있어"



2013년에는 윤석열을 검찰 조직의 배신자로 채찍질하던 자가, 2019년에는 윤석열의 수호천사를 자임했다. 비린내난다. 


2019년 10월 17일, 정갑윤 자유한국당 의원이 경쟁당인 민주당 조국 전 장관을 수사하고 있는 윤석열을 칭송하고 있다. 어느 한 검사가 온라인에 올린 "(윤석열) 총장님, 왜 그러셨습니까"를 틀어주면서, 윤석열이 문재인 정부로부터 탄압을 받고 있다고, 윤석열의 보호자인 척 했다.












출처: http://bit.ly/2ohbEMA



Posted by NJ원시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moon

    코로나피해자국민이여 미래통합당과의원 및 신천지상대로 민형사소송참여합시다
    국민선동하여 나라분란만들고 세비축내면서 일안하는 미래통합당 사라져야한다 하는일이라고는또란짓하고 정부하는일에초치는 미래통합당국회의원국민의힘으로멸종하여야한다

    2020.02.28 09:22 [ ADDR : EDIT/ DEL : REPLY ]

한국정치/민주당2019. 10. 1. 23:40

오마이뉴스 강인규 리포트와 내 기억의 차이. 



강인규 리포트가 윤석열 검찰총장를 비판했다. 그 이유는 윤석열이 검찰개혁에 반대하면서, 개혁하려는 조국 장관을 공격적으로 수사한다는  것이다. 그리고 그 혐의점을 2013년 윤석열의 발언 ,  '대단히 (검찰) 조직을 사랑한다' 는 말에서 찾았다.  그런데 오마이 기사는 윤석열이 말한 '조직 사랑'이라는 단어가 나오게 된 맥락을 정확히 보도하지 않았다. 


윤석열 검사의  검찰애정과  '검부심(검찰자부심) 은 이미 잘 알려졌다. 

2013년 윤석열은 국정원 댓글 수사하면서 국정원 직원들을 잡아들였다. 그런데 그 상관들은 윤석열의 수사를 중지시키려고 했다. 그는 자기 상관 조영곤과 갈등을 빚었고, 수사를 덮으라는 조영곤에 항명하다가 직무정지 당했고, 대구로 좌천당했다.


그런데 윤석열은 2013년에 왜 '검찰 조직을 사랑한다'고 말했는가? 


내가 기억하는 대화는 다음과 같다. 새누리당 의원들이 윤석열을 조리돌림 취조하는 날이었다. 


"(검찰)조직을 대단히 사랑한다"는  윤석열 답변은  새누리당 정갑윤의 질문에서 나왔다. 최경환과 정갑윤 이주영 등이 윤석열에게 "당신 상관인 조영곤 서울 중앙지검장에게 항명했다"고 야단쳤다. 새누리당 의원들은 일제시대 검찰 산물, 검사동일체, 즉 상명하복 원칙을 윤석열이 위배했다고 비난했다.
(* 참고: 검사동일체 원칙은 2003년에 검찰청법에서 삭제되었다. )


이런 맥락에서 정갑윤이 이렇게 물었다.  "조직을 사랑하느냐?" 즉 '윤석열 당신은 상관인 조영곤 명령에 복종했느냐'는 뜻이다.


윤석열이 어이없는 표정으로 "대단히"라는 부사어를 앞에 넣어서 "대단히 사랑한다"고 답변했다. 윤석열은  기가 차서 말이 안나온다는 듯이 답변했다. 내가 기억하는 윤석열과 정갑윤, 최경환, 이주영과의 조리돌림 취조내용과 오마이뉴스 강인규 리포트와는 차이가 있다.


(*조리돌림은 형벌의 일종으로서 육체적 체벌은 없지만 해당 죄인의 죄상을 아주 노골적으로 드러내서 죄인으로 하여금 수치심을 극대화시키기 위해 고의로 망신을 주는 행위이다.)



2013년 정갑윤 새누리당 의원이 윤석열 검사를 어떻게 조리돌림을 했는지 아래 대화를 보자.



정갑윤이 윤석열을 취조했다.


정갑윤 "지금 검찰은 조폭보다 못한 조직입니다. 이게 도대체 무슨 꼴입니까? 무슨꼴. 우선 윤석열 지청장 한번 일어나 보세요. 우리 증인은 혹시 조직을 사랑합니까?"


윤석열 답변 "예, 대단히 사랑하고 있습니다" 


정갑윤 "혹시 사람(채동욱)에 충성하는 것 아니예요?" 


윤석열 답변 "저는 사람에 충성하지 않기 때문에 오늘 이런 말씀 드리는 겁니다" 


정갑윤 "많은 검사님들 계시는데 채동욱 총장이 그만두게 된 동기는 도덕성이며, 이 자리에도 그런 분 있으면 당장 사표내야죠. 나갈 때 자기를 있게 해줄 조직 위해 조용히 나가야죠. 나가면서 온갖 고춧가루 뿌려놓고, 결국 후배조직을 이런 꼬라지로 만들고 이게 대한민국 검찰조직이다. 정말 시정잡배보다 못한 조직입니다. 윤석열 지청장 얘기는 항명이고 하극상이다. 이딴 짓 하고 있어"









지금 검찰은 조폭보다 못한 조직입니다. 이게 도대체 무슨 꼴입니까? 무슨꼴. 우선 윤석열 지청장 한번 일어나 보세요.






우리 증인은 혹시 조직을 사랑합니까?

윤석열 답변 "예, 대단히 사랑하고 있습니다"



정갑윤 "혹시 사람에 충성하는 것 아니예요?"

윤석열 답변 "저는 사람에 충성하지 않기 때문에 오늘 이런 말씀 드리는 겁니다"





정갑윤 "많은 검사님들 계시는데 채동욱 총장이 그만두게 된 동기는 도덕성이며, 이 자리에도 그런 분 있으면 당장 사표내야죠"



"나갈 때 자기를 있게 해줄 조직 위해 조용히 나가야죠. 나가면서 온갖 고춧가루 뿌려놓고, 결국 후배조직을 이런 꼬라지로 만들고




이게 대한민국 검찰조직이다. 정말 시정잡배보다 못한 조직입니다. 윤석열 지청장 얘기는 항명이고 하극상이다. 이딴 짓 하고 있어"




오마이뉴스 2019년 9월 30일자, 감인규 리포트, "윤석열의 6년 전 발언에 담긴 섬뜩함"

http://bit.ly/2njv03W



Posted by NJ원시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