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세대 류석춘 위안부'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9.09.25 연세대 류석춘 사회학과 교수 망언, 그 오류들
역사(history)2019. 9. 25. 08:24

http://bit.ly/2mzJrQj  : 박유하, 이영훈, 안병직, 류석춘 등이 공유하는 '일제 역사' 인식과 문제점 



-미국이나 캐나다 대학에서 #류석춘 처럼 여학생들에게 내 말을 못믿겠으면 "궁금하면 한번 해볼래요?" 와 같이 말하면, 교수직을 유지하기는 99%는 힘들다. 연세대 학생들과 지성있는 교수들의 현명한 결정을 기대해본다.


- #이영훈 식민지 근대화론, '일제 치하 데이타(수치) 맹신주의', 박유하나 류석춘의 조선인 여자와 일본 브로커간의 자발적 계약이 '위안부' 핵심이라는 논리의 정치적 문제점들에 대해서 예전에 쓴 글 소개.


- 토마스 쿤 "과학혁명의 구조"라는 책이 나온 후로도, 이렇게 무식하게 '실증주의 역사방법론'을 고수하면서 이걸 과학이라고 믿는 건, 아마도 이영훈 #안병직 교수가 '나도 좌파 당신들이 했던 거 20~30년간 다 해봤어. 해 봤는데 틀린 거야'라는 확신 때문일 것이다. 그런데 그런 '확신과 맹신 역시 철학적 '진리론들'에 대한 학습 부족에서 오는 것이다.













류석춘 "교양강의 계속할 것"…연세대 총학, 파면 촉구(종합2보)

송고시간 | 2019-09-24 20:07






학생회 "위안부 피해자 2차 가해…학생도 성희롱하고 구차한 변명"

한 시민, 연구실 들어가 "매국노" 항의…'파면 반대' 대자보도 등장




(서울=연합뉴스) 최평천 기자 = 연세대 총학생회가 일본군 '위안부'가 매춘의 일종이었다고 발언해 파문을 일으킨 류석춘 연세대 사회학과 교수의 파면을 촉구했다.


류 교수는 "연세대에 실망했다. 교양강의는 계속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연세대 총학은 24일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류석춘 교수는 터무니없는 변명을 멈추고 학생과 위안부 피해자들에게 즉각 사과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연세대 총학, "위안부는 매춘" 류석춘 교수 파면 촉구 / 연합뉴스 (Yonhapnews) 유튜브로 보기

총학은 "류 교수는 수강생뿐 아니라 위안부 피해자들을 향한 망언을 자행했다"며 "류 교수는 위안부와 현재 사회의 불법 성매매를 동일시하는 발언으로 피해자들에 대한 2차 가해를 했다"고 지적했다.


이어 "강의 중 질문하는 학생에게 교수로서의 위계를 이용해 '궁금하면 (매춘) 한번 해볼래요'라며 성희롱을 했다"며 "일제강점기 일본 제국주의에 저항했던 연세대에서 나올 수 없는 충격적인 망언"이라고 강조했다.


총학은 "학문의 자유는 교수가 강단에서 어떠한 주장이든 마음대로 말할 자유가 아니다. 엄중한 책임과 의무가 따른다"며 "류 교수는 폭력적인 사회 구조를 배제한 채 위안부와 현재의 불법 성매매를 동일시했다"고 말했다.


또 "질문하는 학생에게 궁금하면 매춘을 한번 해보라며 교수와 학생 간의 위계를 이용해 성희롱했다"며 "문제 제기에 반성과 사죄는커녕 '조사를 해보라는 취지'였다고 구차한 변명을 했다"고 말했다.


연세대 사회학과 학생회는 "학생회 주최로 간담회를 개최해 학생들과 (대응을) 논의할 것"이라며 "사회학과로부터 학생들의 권리 보호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는 약속을 받았다. 해당 강의는 이번 주 휴강하고, 학과에서 대체 강사를 찾고 있다"고 밝혔다.


연세대 연희관에는 류 교수의 파면에 반대하는 내용이 담긴 대자보도 부착됐다. 작성자는 '류석춘 교수의 정치적 파면에 반대하는 연세대학교 재학생·졸업생 일동'으로 돼 있다.


대자보는 "헌법은 '모든 국민은 학문의 자유를 가진다'고 규정한다. 연세대는 문학의 영역에서 고립돼 자살로 생을 마감한 마광수 교수를 지키지 못한 원죄가 있기 때문에 이러한 책임 의식에 더욱 엄중해야 한다"며 "정치권과 언론은 류 교수가 자유한국당 혁신위원장을 역임했던 이력을 내세우며 정치 공세를 퍼붓고, 일본 극우세력으로 매도해 학자로서의 삶을 모조리 짓밟는 우를 범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류 교수가 학생에게 매춘을 권유할 의도가 전혀 없었다고 한들 제삼자의 관점에서 그러한 의미로 읽힐 여지가 충분했다"며 "류 교수가 해당 학우에게 이른 시일 내 진심 어린 태도로 사과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취재진 질문에 답하는 류석춘 교수

취재진 질문에 답하는 류석춘 교수

(서울=연합뉴스) 한종찬 기자 = 류석춘 교수가 24일 오후 서울 서대문구 연세대학교에서 강의를 마친 뒤 밖으로 나서며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류 교수는 19일 사회학과 전공과목 '발전사회학' 강의에서 "(위안부 관련) 직접적인 가해자는 일본(정부)이 아니다"라며 "(위안부는) 매춘의 일종"이라고 발언해 파문을 일으켰다. 2019.9.24 saba@yna.co.kr

류 교수는 이날 오후 '대한민국의 건국과 발전' 교양 수업은 예정대로 진행했다. 연세대는 앞서 문제 발언이 나온 전공과목 '발전사회학' 수업은 중단시켰다.


류 교수는 수업이 끝나고 기자들과 만나 "교양 강의는 계속할 예정"이라며 "언론이 사회의 암"이라고 말했다.


'매춘 발언 입장 변화 없는가'라는 질문에 "드릴 말씀 없다"고 답했다. 이날 연세대 교내 언론인 '연세춘추'를 만난 류 교수는 인터뷰 내용을 묻자 "연세대에 실망했다는 얘기를 했다"고 말했다.


이날 한 시민은 류 교수 연구실에 들어가 류 교수를 붙잡고 "매국노를 간첩죄로 체포하겠다"며 소리치기도 했다.


류 교수는 이달 19일 발전사회학 강의에서 "(위안부 관련) 직접적인 가해자는 일본(정부)이 아니다"라며 "(위안부는) 매춘의 일종"이라고 말했다.


또 '위안부 피해자들이 자발적으로 갔다는 것인가'라는 학생들 질문에 지금도 매춘에 들어가는 과정이 자의 반, 타의 반이라고 설명하며 "궁금하면 한번 해볼래요"라고 학생에게 되묻기도 했다.


pc@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9/24 20:07 송고

Posted by NJ원시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