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2016. 6. 6. 15:09


무하마드 알리, 흑인 권리를 위해, 나비처럼 날아 벌처럼 쏘다   

2005.08.10. 03:07   수정   삭제

 

When We Were Kings (이거 번역은, 왕년에 우리가 왕이었을 적에)


Directed by Leon Gast

Produced by Leon Gast, David Sonenberg & Taylor Hackford

Featuring Muhammad Ali, George Foreman, James Brown, Spike Lee

(US 1997 / cert PG / 84 mins)



"우리가 왕이었을 때" 영화는 1974년 10월, 아프리카 콩고 공화국에서 열린 헤비급 타이틀 매치, 무하마드 알리 대 조오지 포먼과의 경기를 다룬다. 이 영화의 감독 리온 가스트는 이 세기의 권투대결을 현재적 시각에서 재조명하고자 한다. 이 영화는 1997년 아카데미 상을 비롯해 다큐멘타리 분야에서 여러가지 상을 받게된다. 또한 대중적인 흥행에도 성공해서 267만 달러를 벌어들인다.

 

이 영화는 단지 스포츠 중계방송이 아니라, 역사, 정치, 개성, 종교에 대한 정서적이고 지적인 탐구이다.

  

이 경기는 500만 달러가 걸린 빅매치였다.


우리는 무하마드 알리를 권투 선수로 알고 있다, 하지만 그보다 더 중요한 것은, 알리의 정치적 입장이다.

 

1974년 경, 자이레 (콩고 공화국의 예전 이름)는 더 이상, 벨기에 식민지가 아니었다. 미국에서 인권운동으로 인해서, 인종차별과 분열에 대항운동이 발전하게 되었다.



알리가 킨샤사 공항에 도착했을 때, 영화와 텔레비젼의 영향으로 발생한 미국의 흑인들이 가지고 있는 자기 이미지, 즉 스스로를 비하는 이미지와, 아프리카에 사는 흑인들이 스스로를 해석하는가를 알리는 비교했다.

 

반면에, 조지 포먼은 킨샤사로 갈때, 프랑스어를 배우고 있었다. 조지 포먼 역시 자신을 자이레 사람들과 동일시하려고 했다. 하지만, 자이레(콩고) 사람들은 조지 포먼을 단지 미국사람으로 간주했다. 왜냐하면 조지 포먼은 폭압적인 벨기에 정권의 상징으로 통하는 독일산 쉐퍼드 개를 가지고 있었다.

 


원시 2005.08.10. 03:29 답글 | 수정 | 삭제


무하마드 알리는, 미국흑인들이 백인의 시각으로 해석되고, 자기 주체성을 상실했다고 진단한다. 그리고 그 이유는 미국흑인들이 자기들의 정체성을 해석할 도구와 지식들을 상실했다고 보고, 그 대안으로 흑인 스스로 자기들 삶을 해석하고, 백인들을 재-교육시켜야 한다고 본다. 


다큐멘타리 끝부분에도 나오지만, 알리는 "Me, We" 나 자신은 우리이다 라는 생각을 가지고 있었다. 


알리 역시, 60년대, 미국을 강타한 베트남 반전 운동과 흑인 인권 운동이라는 시대정신의 산물이며, 그는 아프리카 사람들이 춤추는 듯이 권투를 했다. 그 권투와 춤을 통해서, 그는 자신이 아프리카의 혼을 지닌 존재임을, 그 존재는 홑이 아닌 '우리 흑인'이라는 것을 사각의 링에서 보여준 것이다.



 

BIBLIOGRAPHY

‘The Black Handbook' by E. LBute & H. J. P Harmer 

'Martin and Malcolm and America' by J. H. Cone 

'Sources Of the African–American Past' by R Finkenbine 

'The Black Lights: Inside the World of Professional Boxing' T. Hauser

'Muhammad Ali' by T. Hauser

‘Muhammad Ali in Perspective’ by T. Hauser

‘The Hutchison Dictionary of World History’ 2nd Edition 

'The Fight' by Norman Mailer

'Malcolm – The Life of a Man Who Changed Black America' by B. Perry

'In the Footsteps of Mr. Kurtz' by Wrong, M.



Posted by NJ원시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제 블로그도 놀러오세요~

    2016.06.15 15:25 [ ADDR : EDIT/ DEL : REPLY ]
  2. 반가와요

    2016.06.26 20:05 [ ADDR : EDIT/ DEL : REPLY ]

상산솔연(뱀 아저씨)/ 전원배님 - 삐돌2로 선정합니다.

원시

http://www.newjinbo.org/xe/20002232011.09.24 13:19:09 563

전원배님, 



자본주의 변천 강의도 하시는 요새 당게시판 말로 "(선생님)꼰대님"이신데, 윤희찬샘도 그렇고, 꼰대가 직업이신 분들에게 꼰대질을 하려니까, 좀 거시기합니다. 하지만 가볍고 편하게 이야기하겠습니다.  그 이유는, 9-4 당대회 이후 사태야 심각할 지 모르겠지만, <비상 대책위> 구성에 그렇게 월드컵 결승전처럼 죽기 아니면 살기식으로 해야 하는지? 도대체 이해가 안되기 때문입니다. 



저번에도 댓글로 잠시 의견을 드렸는데요, 전원배님이 워낙 진지한 스타일이라서, 그 진심이 당원들에게 잘 전달되어야 하는데, 잘 전달이 안되죠? 아이디 "상산 솔연"은 유연한 뱀인데, 당게시판에서 글쓰는 것과 정치 스타일은 대쪽같다는 느낌입니다. 뱀은 유연한데, 대쪽은 낫으로 한번 치면 위에서 아래로 확 쪼개지죠? 



두 가지 의견 드립니다. 




첫번째는, "난 원래 그래" 그러면서 당원들에게 常山솔연(전원배)


예, 죄송합니다. 능력도 개*도 없는게 감히 비서실장해서 정말 죄송합니다. => 이런 식으로 글 쓰는 것은 참 멋대가리 없이 보입니다. 재미도 없고, 여유도 없어 보입니다. 싸우더라도, 심지어 전쟁터에서도 "농담"과 "위트와 유머"는 있어야 한다고 봅니다. 

"난 원래 그래, 어쩔래?" 식으로 정치활동하고 당원들과 대화하시려면, 비서실장 등이나 다른 당 간부를 하지 않는 게 좋을 것 같습니다. 사람마다 다 자기가 잘 하는 일이 있는데, 굳이 고치지 않으시겠다고 하면, 고칠 필요는 없되, 정당의 간부가 갖춰야 할 의사소통 능력에 미달하면 그 일은 하지 않는 게 좋거나, 갖출 때까지 기다리는 게 좋다고 봅니다. 


 sep24_삐돌문화_추방_캠페인_전원배_링위에_오르기_전.jpg





두번째는, 정치 정당은 <의견>이 다르다고 해도, 그게 사상적 철학적 차이 (*예를들어서 유사 진보 흉내낸 문국현씨나 대표적으로 유시민씨 등)가 현격하게 우리 정당과 나지 않으면, 그 사람들이 <당>에서 무슨 일을 할 수 있는가? 일자리를 만들어주는 게 제대로 된 정치가의 임무입니다.  자기와 생각이 다르더라도 그 사람들이 성장할 수 있는 <틀>과 <기회>를 줄 수 있어야 한다는 것입니다. 이것이 노동조합 정치와 정당 정치의 차이입니다. 2000년 이후에 한국 진보정치 정당에서 이런 노조 정치와 정당 정치의 차이를 이해하지 못했기 때문에, 당과 노조 (민주노총)과의 역할 분담이 제대로 안되었다고 봅니다. 노조는 사용주라는 단일 <경쟁자>가 있지만, 정당은 그런 <단일 경쟁자>와 싸워서 이겨야 게임이 끝나는 공간이 아닙니다. 




너무 지루한 분위기로 가서, 




여튼 상산 솔연 뱀 아저씨, 전원배님, 너무 근육이 긴장되었어요. 근육이 굳어서 뼈가 되겠어요. ㅜ.ㅜ



<제주에서> 지형철 당원에게 달린 댓글 보니까, 전원배님을 <삐돌 2 아저씨>로 선정해야겠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여튼 아래 그림들을 감상하시고, 굳어버린 근육 마사지용으로다 ~ 노래는 밥 딜런의 <정치적 세계 political world>입니다.


이거 그림 및 노래 틀어드린 비용으로 <간 짜장> 청구하오니, 나중에 만나면 <삼선 간짜장에 해물 듬뿍 넣어서> 그걸 주시길!




1.  진보신당 알리를 찾아서   - 제 4기 당대표단 <링>위에 오르다.  그들은 누구인가? 



진보신당_알리를_찾아서.jpg


2. 엄청 기대했으나, 링 위에 오르기전에 <비상대책위>라는 연습 경기에서 힘 다 빼고, 화살 맞고, 입으로 권투하다 




링에_오르기도_전에.jpg 



3. 진보신당, 크지 못하는 이유, 인물들을 키우지 못하는 이유는? 무책임하게 말 바꾸는 지도자들도 심각한 문제인데, 그 무책임한 지도자들이 당 내 차세대 주자들을 키우지 않았다는 것이다. 다운을 시켜놓고서도 <경쟁자>에게 일어나라, 싸우자, 이런 정도의 아량도 없는 사람들.  당원들이 논에 난 피들, 즉 벼를 죽이는 잡초들인가? 제초제로 박멸하게? 완전히 싹을 자르거나, 제초제를 뿌려서 박멸시켜야 하는가?   



자본가들도 <독점 방지법>을 스스로 만들어서, <경쟁>을 유도한다. 그 자본가들과 싸워 이기겠다는 좌파, 사회주의자들이 자본가들의 게임보다 더 저열할 플레이를 하다. 



진보신당 3년, <공개 경쟁> <당원의 자격> 문화는 없었다. 온 국민들은 <공개 경쟁> 나가수에 박수치고 열광하지만, 진보신당 지도자들은 왜 그들이 <나가수>에 박수치고 <수퍼스타 K >에 눈물 흘리는지 전혀 모른다. 



경쟁자_일어나라_소리치다.jpg 

4.  연습할 때 힘 다 빼는 진보신당 - 도대체 이런 어리석은 문화는 어디에서 비롯되는 것일까?




진보신당_알리들_연습때_힘_다_빼네.jpg 



5.  우리들에게 외로운 고독한 연습은 없었다. < 링 > 위에 곧 오를 사람들, 과연 얼마나 이러한 <고독한> 땀을 흘렸는가? 


제 15라운드, 제 12 라운드가 기다리고 있다. 




남모를_연습_거짓말을_하지_않는다.jpg 


6. 알리, 말콤 X, 60년대 미국에서 <흑인 공화국>을 건설해야 한다고 믿었던 그들이다. 




말콤_X_알리.jpg 



7. 때론 알리도 맞는다.    진보신당은 자기들이 착한 일을 하고 있다는 <정당성>에 도취되어 있어서, 한 방 맞으면, 국민들이나 노동자들에게 한 방 맞으면, 탈당하거나 그만 둔다. 근데 챔피언 알리도 여러방 맞는다. 


 



알리_대_프레이저.jpg



8. 알리, 도대체 진보신당 <알리>는 누구인가?



진보신당_알리를_찾아서2.jpg 







이 게시물을..

진보신당을 알려주세요!|

sep24_삐돌문화_추방_캠페인_전원배_링위에_오르기_전.jpg (200.3KB)(0)진보신당_알리를_찾아서.jpg (290.7KB)(0)링에_오르기도_전에.jpg (87.5KB)(0)말콤_X_알리.jpg (98.6KB)(0)알리_대_프레이저.jpg (165.3KB)(0)남모를_연습_거짓말을_하지_않는다.jpg (135.3KB)(0)진보신당_알리들_연습때_힘_다_빼네.jpg (79.6KB)(0)진보신당_알리를_찾아서2.jpg (181.6KB)(0)경쟁자_일어나라_소리치다.jpg (89.7KB)(0)

목록 수정 삭제

삭제 수정 댓글 2011.09.24 13:23:18

원시

상산솔연(常山率然) - 전원배님이 쓰고 있는 아이디는, 오래 전에 읽어서 가물가물...하지만,



<손자 병법> 책, 구지 편에 나오는 이야기인데요, 



솔연은 상산에 있는 뱀이다.


그 뱀은 머리를 치면 꼬리가 달려들고,


그 꼬리를 치면 머리가 달려든다.


그 허리를 치면, 머리와 꼬리가 함께 달려든다. 



그런 비암이 "상산에 사는 솔연"이라는 뱀이다. 



<진보신당>이 상산에 사는 "솔연"이라는 뱀이 되기 위해서는,


머리, 허리, 꼬리가 다 붙어있는 뱀- 당이 되어야겠습니다.



머리만 있는 뱀, 지금 <진보신당>은 다 머리가 있는 당입니다. 다들 머리입니다. 허리도 없고 꼬리도 없고, 다들 <머리>입니다. 




이 댓글을..

 댓글 2011.09.24 13:27:12

常山솔연(전원배)

원시/님. 고맙습니다. 원시님 덕에 근육의 뼈化를 막을수 있는 희망을 조금이라도 가질수 있게되어서 고맙습니다.꾸벅,


925이후 시간될때 유머스럽게 원시님을 골탕먹일 터이니 기대하시길......


이 댓글을..

 삭제 수정 댓글 2011.09.24 13:33:47

원시

지금 나에게 필요한 것은 <골탕>이 아니라, <뱀탕>이여~


Posted by NJ원시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