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litical leadership/선거2021. 6. 15. 17:53
반응형

2013년 10월 22일자.

 

윤석열 검사는 황교안 법무장관과 조영권 지검장의 지시에 반기를 들었다. 국정원 댓글 부대는 헌법정신에 어긋나며 민주주의를 파괴하는 것이므로, 국정원 직원들을 체포 수사하는 게 원칙이라고 윤석열 검사가 말했다.

 

아니러니하게도, 윤석열 검사는 문재인 민주당 정부팀원이었으나, 조국 법무장관 인사과정에서 갈등을 빚고, "야당 도와줄 일있냐"는 직언과 폭로의 길을 가고 있다.

 

국민여론이라고는 하지만, 실질적으로는 문재인 정권에 맞서는 보수당 지지자들의 '보수 개혁'의 대항마로 윤석열은 지목되었다.  

 

윤석열의 헌법정신 준수와 민주주의 옹호라는 이미지를 토대로, 민주당과 국민의힘이라는 적대적 공존 국면을 타파하지 못한다면, 윤석열은 그냥 "야당 도와줄 일있냐?"라는 반문에서, 8년이 지나 "야당 도와줄 일있냐"의 주체로 탈바꿈할 뿐이다. 

 

보수파의 변신과 탈바꿈 과정에서 등장하는 인물들, 이준석 1985년생 대표, 민주당과 국힘을 넘나든 김종인, 그리고 역시 민주당과 국힘을 넘나드는 윤석열, 과연 이들은 어떤 사회적 세력을 대표하고 있는가? 

 

이에 대한 답을 정확하게 하지 못하는 순간, 윤석열 역시 기존 기득권 체제, 민주당과 국힘의 회전문 정치를 들락날락거리는 보수적이고 안정지향적인 파워엘리트로 기록될 것이다.

 

 

 

[사진 설명] 

윤석열 검사가 "야당 도와줄 일있냐?"라는 조영권 서울중앙지검장의 말을 그대로 폭로하고 있다. 그 뒤에서 듣고 기자로 보이는 한 언론인이 놀라는 표정을 하고 있다. 그만큼 윤검사의 이 직언과 폭로의 파장은 컸다.

 

 

 

 

 

윤석열 검사가 "야당 도와줄 일있냐?"라는 조영권 서울중앙지검장의 말을 그대로 폭로하고 있다. 그 뒤에서 듣고 기자로 보이는 한 언론인이 놀라는 표정을 하고 있다. 그만큼 윤검사의 이 직언과 폭로의 파장은 컸다.

 

출처 -> https://youtu.be/D9vGkz3oVwY

 

 

반응형
Posted by NJ원시

댓글을 달아 주세요

역사(history)2021. 6. 15. 15:51
반응형

DNA 조사 기법으로 신원을 확인하고 있다. 41년이 지난 현재 이제 신원이 불명확한 사람은 4명이다.

당시 돌아오지 못한 사람들, 행방불명자가 많았다. 

평상시와 다르게, 모든 게 다 단절되어, "뚝 끊겨버린" 시간이었다.

선생님들도 학교에 나오지 않았고, TV도 나오지 않았다.

그 전에는 자주 듣지 못하던 단어들이 쏟아져 나왔다.

'담화문', 최규하의 '담화문'이라는 것이 라디오에서 흘러나왔다.

'유언비어'라는 발음하기도 힘든 네 글자는 뭔가 악당을 떠올렸지만,

그게 정확히 의미하는 바는 몰랐다. 

 

아버지를 비롯해 동네 어른들이 말했다. 광주 518 이후에 광주천변 넝마주이나 거지들 숫자가 많이 줄었다고.

그 때는 그 말의 뜻이 정확히 뭔지도 모를 때였다.

 

언젠가는 다 꼭 찾아야 할 사람들.

 

- 애도의 메모. 

 

 

5·18 무명열사 41년 만에 신원 확인…계엄군 발포로 숨진 30세 남성
강현석 기자입력 : 2021.06.15 11:34


5·18민주화운동 당시 사망했지만 신원이 밝혀지지 않아 이름 없이 묻혔던 무명열사 1명의 신원이 41년 만에 확인됐다.

15일 경향신문 취재를 종합하면 5·18진상규명조사위원회는 국립5·18민주묘지에 무명열사로 안치된 5기의 유골 가운데 1기(묘 4-90)의 신원을 확인했다. 5·18진상규명위는 이날 오후 2시 국립5·18민주묘지에서 조사 결과를 발표한다.

유전자분석을 통해 유가족과 DNA가 일치해 가족관계로 확인된 남성은 당시 만 30세 였던 A씨인 것으로 전해졌다. A씨는 1980년 5월 광주에 머물다 5월20일 밤, 광주역 앞에서 계엄군이 쏜 총에 맞아 복부에 큰 부상을 입었다.

광주에 투입됐던 3공수는 당시 광주역 앞에서 시민들에게 첫 집단발포를 자행했다. 이 발포로 최소 4명의 시민들이 숨지고 6명이 부상을 입었다. 

 

1995년 5·18사건을 수사한 검찰은 광주역 부상사 중 25∼30세로 추정되는 ‘성명불상자’가 있다고 발표했는데 이 부상자가 A씨였을 가능성이 높다.

A씨는 당시 광주 동구 적십자병원으로 옮겨져 응급수술을 받았지만 이틀 뒤 숨졌다. 

 

숨진 A씨의 시신은 옛 전남도청으로 옮겨진 뒤 무명열사로 옛 망월동 묘역에 묻혔다. 5·18진상규명위는 적십자병원에 남아있는 A씨의 의료기록을 추적, 이름이 비슷한 사람에 대해 행방불명자 신고가 접수됐던 사실을 확인하고 추가 조사를 통해 가족을 찾은 것으로 전해졌다.

A씨처럼 5·18당시 신원을 확인하지 못하고 매장된 무명열사는 당초 모두 11명 이었다. 이 가운데 6명은 2001년 망월동 구묘역에서 5·18민주묘지로 이장하는 과정에서 유전자 검사를 통해 신원이 확인됐다. A씨의 신원이 확인되면서 남은 5·18무명열사는 4명이 남았다.

 

https://bit.ly/2RVXTlP058e0b9fa  

 

 

 

5·18 무명열사 41년 만에 신원 확인…계엄군 발포로 숨진 30세 남성

5·18민주화운동 당시 사망했지만 신원이 밝혀지지 않아 이름 없이 묻혔던 무명열사 1명의 신원이...

www.khan.co.kr

 

 

반응형
Posted by NJ원시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