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경제2020. 8. 20. 17:06
반응형

한국 주식시장 코스피 지수 변화 


 2019년 11월 19일 코스피 지수 , 2153 


 코로나 19 확진자 증가 이후, 추이도  

2020년 3월 19일 - 코스피 지수 1458 

 2020년 6월 10일 - 코스피 지수 2196 까지 꾸준히 증가

 2020년 8월 13일, 코스피 지수 2438까지 증가 

 사랑 제일교회 등 코로나 19 확진자 증가 이후, 코스피 지수 2276으로 감소세로


The KOSPI lost 86.32 points or 3.66% to 2274.22 on Thursday, tracking global equities lower after minutes from the Federal Open Market Committee revealed that policymakers are considering tweaks to monetary policy, potentially moving toward more aggressive stimulus measures. 


It was also noted that the rate of recovery in US GDP and the pace of declines in the unemployment rate is expected to be “somewhat less robust than in the previous forecast.” 


Meantime, South Korea announced 288 new COVID-19 cases as authorities struggle to stop infections linked to the Sarang Jeil Church in northern Seoul.





2019년 11월 19일 코스피 지수 , 2153 




코로나 19 확진자 증가 2020년 3월 19일 - 코스피 지수 1458 






2020년 6월 10일 - 코스피 지수 2196 까지 꾸준히 증가 







2020년 8월 13일, 코스피 지수 2438까지 증가





사랑 제일교회 등 코로나 19 확진자 증가 이후, 코스피 지수 2276으로 감소세로 




한국 주식 시장 1997년 11월 30일 - IMF 정국 코스피 지수 376 





2008년 11월 2일, 미국 뉴욕 월스트리트, 금융 공황 정국


코스피 지수 1076까지 하락











한국 자본주의 역사, 한국 주식시장 1983년 5월 31일, 코스피 지수 122







반응형
Posted by NJ원시

댓글을 달아 주세요

정책비교/노동2020. 8. 18. 16:13
반응형

- 코스타 리카. 축구의 나라.

380만 인구. 15개 야구장. 3000명 야구선수 등록 
그것도 니카라구아 이민자들이 주로 야구함. 

- 크라릭은 미국 아이오와 남서쪽 크레스톤에서 자랐고, 야구공 제조의 살아있는 제조업체다. 

-롤링스 Rawlings 회사는 아이티에서 코스타 리카로 공장을 이동했다.
정치적인 이유로.

-코스타 리카 기업이 메이저 리그 야구공을 생산하기 전, 1990년 일.

- 1994년에 공장이 중국으로 이전했다.

- 코스타 리카 절반-제조업, 하프-코티지 산업이었다. 1900명 중 절반 이상이 자기들 집에서 low-end ball '야구공'을 바느질로 만들었다.

-이제는 575명 노동자들이 공장에서 이 공정을 다 하고 있다.

-300개 실밥 (땀)을 꼬매면 시간당 1.21 달러 임금과 건강 보험과 은퇴 수당으로 시간당 67 센트를 받는다.

-주 5일, 48시간 노동을 하면, 주 90달러, 연간 4681 달러 소득을 올린다.


- 코스타 리카 연간 개인소득은 3950달러이다. 

4일에 200개 야구공을 만들어낸다. (Alan Cascante)

미국 메이저 리그 야구선수 연간 평균 임금은 255만 5476 달러이다.

밀워키 내야수 로이스 클레이튼 (150만 달러 연봉)은 이런 임금 격차를 다음과 같이 말했다.

"그들의 경제 체제는 미국과는 다르다. 임금과 노동조건이 정부의 규칙들과 노동법을 준수한다며, 거기 있는 사람들도 여기 메이저 리그 선수들만큼 행복할 것이다" 

[내셔널 리그, 아메리컨 리그 볼 차이]

어메리컨 리그 볼은 더 적고, 유연성이 더 떨어진다.

그러나 실제 차이는, 야구공 위에 사용된 잉크 색깔 차이다. 내셔널 리그 야구공은 검정색, 어메리컨 리그 야구공은 파랑색이다.

The Complicated History of Baseball Stitching Machines

NICHOLAS JACKSON


OCTOBER 28, 2010


Get unlimited access to The Atlantic for less than $1 per week.


As the Texas Rangers battle the San Francisco Giants in the 2010 World Series, the 106th installment of the most American of championship series, we're taking a step back here on the Technology Channel. 


This isn't the place for cheer for one team or the other, but it is a place to celebrate one of the most basic components of the game -- the baseball -- and the surprisingly complicated history of attempts at mass producing it.


A professional baseball only lasts for an average of six pitches before being retired, according to Major League Baseball. That means somewhere between five and six dozen balls will be used in every game of this series, which could last for seven games. 500 balls! And each one was hand sewn by Rawlings Sportings Goods, Inc. in Costa Rica, which holds an exclusive contract. That bit of news would give Henry Ford nightmares. Obviously, it would make sense to put together a machine for stitching the leather onto baseballs, but, to this day, nobody has been able to successfully pull it off.


This post was originally published on the Smithsonian Collections Blog as part of a 31-day Blogathon in October for American Archives Month and republished on the National Museum of American History's "O Say Can You See?" blog. It is republished here with permission. It was written by Alison Oswald, an archivist in the museum's Archives Center.



Baseball1.jpg

An Undercover Invention: Baseball Covers and Stitching



For baseball fans everywhere, October is a sacred time. It signals that The Fall Classic or the World Series is almost upon us. With talk of pennant races, batting averages, and future trades, it's hard to escape baseball. 


While cruising through the vast holdings of the Archives Center (over 20,000 linear feet of stuff) I recently discovered a hidden gem that many baseball fans will find interesting. It's the fascinating yet little known story of an experimental baseball stitching machine made by the United Shoe Machinery Corporation (USMC) of Beverly, Massachusetts. 


I had a vague recollection that baseballs were hand sewn, but surely technology had caught up with this small, but significant cultural object. I guessed wrong. The baseball is a complicated little sphere. I began to delve deeper and what I discovered is that the baseball cover stitching process has resisted mechanization.


The United Shoe Machinery Company was formed in 1899 by the consolidation of the most important shoe machinery firms in the industry -- Goodyear Machinery Company (made machinery for sewing the sole to the upper in welt shoes), Consolidated Hand Lasting Machine Company (made machines for lasting a shoe), and McKay Shoe Machinery Company (made machines for attaching soles and heels).


 On May 1, 1905, the new company became officially known as the United Shoe Machinery Corporation. The merger revolutionized shoe equipment manufacturing and the shoe industry itself. With this merger, conflicting patents were eliminated and patents supplementing each other were brought under United's control to permit their prompt combination in a single machine or process. 


To ensure efficiency, the new company also continued the practice previously followed by its constituent firms of renting machinery instead of selling it. After the 1899 merger, United grew rapidly. 


By 1910, it had an eighty percent share of the shoe machinery market, with assets reaching forty million dollars, and it had acquired control of branch companies in foreign countries. USMC was headquartered in Boston, and its main manufacturing plant was in Beverly, Massachusetts.



Baseball2.jpgUSMC applied the company's expertise in machine technology to other areas of development in order to diversify its product line. 


Under the direction of the Research Division, the company engaged in military, computer, and other automation projects.


 The EX files or "experimental files" in the collection represent ordinary experimentation related to the development and improvement of shoe manufacturing machinery, and work done in connection with the company's post-World War Two diversification efforts. 


The files cover all aspects of an experimental project, from conception through the experimental working out of problems, to the final decision to adopt or not adopt the idea for production.


 They also provide information on the functions of the Research Division, the manner in which it operated, and the way in which production decisions were made. In particular, they illustrate the Division's interaction and cooperation with the company's Patent Department. 


The files usually contain notes, technical drawings, photographs, and patent information.



Starting as early as 1949, the company undertook three experiments to create a baseball stitching machine: EX#16002, EX#16116, and EX#16279. 


These three projects document experimental work in the area of baseballs, specifically of automatic controls, component inserting, and stitching. 


The objective of the experimental projects, according to a July 11, 1950 work request, was "to develop a suitable baseball covering equipment for mechanizing to the greatest practical extent both parts of the present discretionary hand lasting-lacing operation."


 The full development included an analysis of the hand procedure and how each portion of that work would be handled. The ball starts as a round cushioned cork center called a "pill," then is wrapped tightly in windings of wool and polyester/cotton yarn, and then covered by stitched cowhide. 


The process of assembling a baseball involves two types of workers: assemblers (who assemble the core parts of the baseball) and sewers (who stitch the cowhide covers onto the baseball by hand). There are 108 stitches in the cowhide leather of each ball, and each is done by hand.



Research personnel at USMC recognized that this development would be extremely difficult and expensive. Indeed, from July 1950 to November 1961, the total expense of the project was $343,000.


 In 1950, the economics of baseball stitching were detailed in a cost chart. The labor rate for lacing was 15 to 20 cents per ball, with a production rate of five to six balls per hour. Clearly, mechanizing would increase the production dramatically.



The initial work order EX#16116 was opened to study and model work necessary to illustrate a method for preparing baseballs prior to stitching. A December 5, 1949 memo from W.L. Abel of the USMC Research Division stated that "very little consideration has been given to the mechanization of conditioning and preparation of baseball covers for machine stitching (this being the case both inside and outside the company). 


All attempts that we know of have been principally with the mechanization of the stitching."



Engineers at USMC broke down the problem into five areas: cover assembly (lasting); needle threading; start of stitching (anchoring the first stitch); stitching or lacing; and lastly, final stitching (final thread anchoring).


 Previous automated machines exhibited two serious problems: they were unable to start or stop the stitching process without manual assistance, and they were unable to vary the tension of the stitches. 


From 1950 to 1955, the basic model work was conducted, resulting in equipment which demonstrated the operations. In 1955, formal design and detailing was initiated to resolve existing engineering and design problems and to record, in drawing form, several pieces of equipment necessary to accomplish the overall objective.



Inventors don't work in isolation, and at USMC the development process was both shared and well documented through notebooks, memos, drawings and photographs. We are fortunate to have this documentation in the Archives Center. 



The baseball stitching project was a team effort. A cast of "inventive talent" was involved, principally Sidney J. Finn, who initially brought the idea forward in 1949, Otto R. Haas, and Joseph Fossa. While I found no evidence of it, I like to think that all three men were baseball fans or at least played on the company's baseball team.



W.W. Pritchard of the Research Division noted in January, 1949 that one of the problems is "the lasting of the baseball cover and that the matter should be referred to the inventive talent at Beverly to see if they can come forth with any ideas as to how this might be accomplished." 


Haas's earlier work related to baseball sewn covers (US Patent 2,840,024) and an apparatus that sews together the edges of a baseball (US Patent 2,747,529). Joseph Fossa held several patents for baseball sewing apparatus, principally methods for spheriphying baseballs (US Patent 3,178,917) and for methods of assembling by sewing the cover pieces of baseballs (US Patent 3,179,075). 


The "inventive talent" of Finn, Haas, Fossa, and countless other USMC engineers all assigned their patents to the United Shoe Machinery Corporation under the direction of a robust patenting programming.



Many of the baseball manufacturers, such as A.G. Spaulding, J. de Beer and Son, MacGregor, Wilson, Lannon Manufacturing, George Young, and Tober Baseball Manufacturing Company, were aware of USMC efforts to create a stitching machine.


 While the customer base was limited in number, the potential revenue from a stitching machine could have been substantial. Because of insufficient interest on the part of these baseball manufacturers (at this point the baseball industry was not sufficiently organized to sponsor the development of a machine) and unresolved problems by the company's engineers, the experimental work orders were closed.



In 1972, Robert H. Bliss, Planning Director of USMC, wrote to R.B. Henderson, Vice President of Research and Development at AMF Voit, "Our development program was curtailed in March, 1961 when the Baseball Manufacturers Committee of Athletic Goods Manufacturing Association declined to support further development, and our management made a decision not to further fund the program without industry support." 


Bliss further noted that the baseballs stitched on USMC's model machine "were more uniform in appearance than a hand-laced ball, but there was some speculation that a major league pitcher could tell the difference and would prefer a hand-laced ball."



 While the economics of the time were considered good, the company could not justify spending more money on the project. Other than increasing the company's knowledge in the area of stitching technology, there was little likelihood that a broad application would result.



Baseballs are still hand sewn. Rawlings Sporting Goods, Inc. (now part of Jarden Team Sports), in Costa Rica has an exclusive contract to produce "professional" baseballs for the Major Leagues. 



The amateur baseballs we throw around in the backyard are manufactured elsewhere. Attempts have been made to automate the process of stitching cowhide covers on baseballs, but none has been successful. C.B. Bateman of USMC said in August 1963, "we have a long, long way to go for a commercial piece of equipment to be presented to the trade." And we're still waiting. Play ball!



Alison Oswald is an archivist in the Archives Center at the National Museum of American History.



Images: 1. Willie Mays baseball card, ca. 1955. From the Ronald S. Korda Collection of Sports and Trading Cards; 2. Schematic of mechanism for a baseball cover sewing machine designed by S.J. Finn, March 1949. Drawing by Don Hamm. United Shoe Machinery Company Records, Box 105A, Folder 2.



We want to hear what you think about this article. Submit a letter to the editor or write to letters@theatlantic.com.



NICHOLAS JACKSON is a former associate editor at The Atlantic.



Sewing circles By BY PHILIP HERSH TRIBUNE STAFF REPORTER


 | JUL 15, 2003 AT 2:00 AM 


 The baseball In the sewing room of the Rawlings factory where major-league baseballs are made, 300 people sat in high-backed chairs arranged in 12 rows of 25 chairs each. 


The scene would have looked like a cross between a classroom and a pre-Industrial Revolution factory, if not for the headphones on the ears of many of the workers and the motion of their arms.


 Every few seconds, 600 arms opened and closed like butterfly wings, a movement that seemed as choreographed as a ballet. 


But its purpose was as paradoxical as the notion of a ballet dancer using only his or her arms. 


The movement produced an object that means little to its maker. At the end of one row sat Oscar Rojas, 27, his arms rhythmically moving apart, then together as he pulled silver and black threads through white cowhide.

카우 하이드 :


 Rojas was securing the cover on one of the 2,400 baseballs that were going to Chicago for Tuesday's All-Star Game. 


 The threads reflect the colors of the White Sox, host to the game. 


The idea of butterfly wings reflects Costa Rica, land of la pura vida, which uses the colorful insects as a national emblem, raises them for export and creates habitats for them to delight visitors to national parks like the La Paz waterfall gardens in the volcanic mountains outside San Jose. 


Without that movement there would be no symbolic relationship between this Central American country and the North American stadiums where the balls will one day fly.


 The posters of Alex Rodriguez, Tony Gwynn, Ken Caminiti and Mike Piazza that hang in front of the sewing room have no significance for most of the workers, who rarely have the time to look at at them. 


When the names of sluggers Sammy Sosa and Barry Bonds were mentioned to Rojas, his response was a quizzical look. "Never heard of them," Rojas said. 


Sewing floor supervisor Yunerth Garcia knew who Sosa is but did not recognize the name of Bonds or White Sox All-Star Magglio Ordonez.


 Forty years ago, Costa Rica had a few decent professional baseball players, only one of whom got as far as Triple A. 


With every passing year, Costa Rica has become a soccer country, pura vida and simple. 


 The nation of 3.8 million inhabitants has just 15 baseball fields, only two with seats for spectators, and only 3,000 registered players, from kids to adults. 



Nearly three-fourths of the players on the eight teams in a first-division league and the 93 teams in eight regional leagues scattered around the country are immigrants from Nicaragua, according to Rodrigo Vargas, president of the Costa Rican Baseball Federation.



 The country's other link to baseball is primarily as a haven for the Cuban defectors like Orlando "El Duque" Hernandez, who stayed in Costa Rica while awaiting professional contract offers. 


 Cities like Turrialba, which has no team, rarely had seen baseball played before Rawlings moved there--and rarely have seen it since.



 All the materials that go into the balls are manufactured in the United States and shipped to Turrialba for assembly. 


Beisbol is made, not nurtured here. "We know how to make this toy, but we don't know how to play with it," said Francisco Bermudez, longtime manufacturing manager for Rawlings of Costa Rica.



 Many of the men who play best with the ball don't know how it is made. 


Cubs pitcher Mark Prior said he figured everything was done by machine, an idea shared by all but one of several players and coaches questioned about it during a recent Cubs-Brewers series. 


 "Making them is an art, it really is," said Doug Kralik, former manager of Rawlings' operations in Costa Rica.


 Eden-like setting Kralik organized baseball clinics for the children of Turrialba, holding them on soccer fields. 


About 200 kids showed up for the first one, he said.



 Plans to build a baseball diamond never materialized, and the sport disappeared before it ever gained a foothold. 


 "Costa Rica never was invaded by Marines, so it never got baseball," Kralik said.


 Kralik was gazing out from the terrace of his rented house in the Santa Rosa neighborhood of Turrialba. 

Two green parrots flew past, followed soon after by two parakeets. An oropendula, with its startlingly yellow tail, flitted through the trees. Birds of paradise were ready to flower. 

The crimson tassle of ginger flowers already was in bloom. No wonder a nearby town is called Paraiso. If this isn't the Garden of Eden, it must be a suburb. 

 Distant hills were topped by the low, heavy clouds of the rainy season. In the near distance, across a run of small hills and into the Turrialba Valley, sit the white buildings of the Rawlings factory Kralik had run from its opening in 1986 until early June, when he and the company parted ways after 25 years. 

Kralik, who grew up in the southwest Iowa town of Creston, is a living institutional history of baseball manufacturing


He also was involved with the work during some of the 12 years Rawlings made its baseballs in Haiti.

 Once upon a time, when the covers were horsehide and avoiding high domestic labor costs hadn't become SOP (standard overseas procedure) for most U.S. companies, they were made in the United States.

 Rawlings moved to Costa Rica from Haiti because it offered more political stability. 

The factory was located in out-of-the way Turrialba, a two-hour drive from the international airport in San Jose and a three-hour drive from the country's major port, Limon, because the government made it attractive for Rawlings.

 Costa Rica wanted an economic boost for an area that became a backwater when it was bypassed in the mid-1980s by the new highway from the capital, San Jose, in the country's mountainous center, to Limon on the Caribbean coast. 

Beachgoers and truckers bringing goods to Limon no longer stopped at the restaurants and hotels in Turrialba, a city of 30,000 where one still can find people riding horses into its center. 

Picking coffee and harvesting sugar cane were virtually the only jobs left, and those began going to itinerant Nicaraguans who worked for less money.

 Rawlings was sold this year to sporting goods manufacturer K2, sparking speculation the new owner would move its production of major-league baseballs to an Asian country with even lower labor costs.

 "Costa Rica is important to Rawlings," insisted John Rangel, chief financial officer of K2.

 "Making baseballs is all about consistency. Major League Baseball has a large investment in history and records. 

We are anxious not to do anything that brings those records into question.

 The Costa Rica operation is an integral part of that."

 The factory began with 50 workers, including some Haitians who served as teachers.

 It was 1990 before the Costa Rica operation produced its first major-league balls. 


Rawlings employed as many as 1,900 in Costa Rica until the manufacturing of low-end balls was moved to China in 1994. 


It once was half-manufacturing, half-cottage industry in Costa Rica: More than half the 1,900 workers were involved in sewing the low-end balls in their homes. 


 All the work now is done by approximately 575 workers in the factory. 


Three hundred stitch baseballs for $1.21 an hour in wages and another 67 cents an hour in health and retirement benefits.



 Based on a five-day, 48-hour week, the pay and benefits are $90 per week or $4,681 per year. 




The country's per-capita annual income is $3,950, according to the Canadian International Development Agency. 

 Stitchers also work by number of baseballs sewn. 


A worker who reaches 175 can leave after three days and be paid for a full week. At 162, the worker can leave 5 1/2 hours early Friday.


 Bermudez said fewer than 10 of the 300 stitchers are able to leave after three days and most experienced workers sew 34 or 35 balls a day. 


A stitcher works for three years before being allowed to make major-league balls.

 Until then, they sew balls for colleges, minor leagues and high schools. Alan Cascante, 26, has sewn baseballs for eight years. 

Once he finished 200 balls in four days. 


Many of them will have been used by major-leaguers whose average salary this year is $2,555,476, according to the Associated Press.


 An interpreter asked Cascante about working for peanuts and Cracker Jack, $58.08 a week in actual salary, compared with the ballplayers.

 "Of course, that is not fair," Cascante said.

 "But we can live well on that. We never made that working in the fields."

 Prior, who the AP says makes $1.45 million a year, responded with a poignant "unbelievable" when informed about the salaries of those who make the balls he throws so effectively.

 Milwaukee infielder Royce Clayton ($1.5 million) also appreciated the irony.

 "Of course, I sympathize with anyone who is unhappy in their job, but who is to say those people are unhappy?" Clayton said.

 "Their economic system is different from ours. As long as the wages and working conditions are in compliance with government regulations and labor laws, I'm sure there are people there just as happy as people here making millions."



 Kralik said there was just one thing guaranteed to make the workers unhappy. 

 "They don't realize a pitcher makes maybe $11 million a year, and they could care less," he said. 

"They are proud of their work. If someone said the balls were bad, they would be upset."

 Another myth Cubs pitcher Mike Remlinger said he once wanted to make a bet with Gene Orza, associate general counsel of the Major League Baseball Players Association.

 "Give me 10 balls," Remlinger would say to Orza, "and I can tell you by feel which ones are American League balls and which are National League balls."

 Orza never took Remlinger up on it.

 "The balls in the American League were lower and wound tighter," Remlinger said. 


"There are still variations in balls, nothing significant, but with a pitcher holding balls all day long, you can feel them. 

 "Some days, the ball feels big. Some days, it feels like a golf ball.

 You pick up one and then you pick up another and hope it feels small, too. When all the balls feel that way, you know it's going to be a good day."

 Presumed differences between the AL and NL balls are just one of the major-league myths that have sprung up, according to Rawlings, which has made the balls for both leagues since 1977.

 Rawlings Vice President Ken West said the only difference was the ink used on the ball--black for the NL, blue for the AL. 



 The balls have been similar, with the signature of Commissioner Allan Selig, since 2000. 

 Remlinger said he has weighed balls and found some heavier than others. That is possible.

 Specifications for the estimated $11 million of balls Major League Baseball and its 30 teams buy each year from Rawlings allow for a quarter-ounce difference in weight (5 to 5 1/4 ounces) and a quarter-inch difference in circumference (9 to 9 1/4 inches). 


 "College balls are very different," Prior said. "College seams were really high, especially before they rubbed them [with mud]. It gave you a better break and made it easier to hold the balls when you were sweating."

 Kralik said 90 percent of the 3,400 dozen "professional" balls produced each week in Costa Rica would be good enough for major-league use. 

Between 90,000 and 100,000 dozen a year go to major-league teams for game and practice use, according to West, who said the rest are sold at retail. A major-league ball purchased through Rawlings' Web site costs $14.99 plus $4.98 shipping.

 Based on a 162-ball week, a stitcher would earn 38 cents per ball. There are humidity and temperature controls and quality controls for every ball at every phase of the operation.

 Weight, tension and circumference measurements are taken after each of the four stages in the winding operation.

 The stitchers also measure the balls. Supervisors inspect the stitches after the balls go through a machine that flattens the seams. 

The balls are scanned to see if a sewing needle or other foreign substance was inadvertently left inside. Further inspection occurs as the balls are cleaned, stamped with the MLB logo and Selig's signature and packed for shipping by truck to Limon, then boat to Port Everglades, Fla., then rail to Rawlings headquarters in Springfield, Mo.

 Finally they are sent by truck and rail to major-league teams and stores. Random testing is done in Costa Rica and Missouri with a pitching machine and white ash backboard (the wood used to make most bats) to see if the ball's bounce-back distance meets established criteria. 

 The consistency is striking, especially condering that people, not machines, do so much of the work. 

 "They tried to make a machine to sew baseballs, but they didn't realize how many different leather characteristics there are," Kralik said.

 "A person is able to compensate for that."

 The sheets of leather, which have come since 1961 from Tennessee Tanning in Tullaloma, Tenn., are evaluated for softness, porosity, stretching, shadowing and other marks by workers who cut it by machine into figure-eight-shaped pieces, two of which cover each ball. 

The cutters try to match all those characteristics in the two pieces that cover each ball. Under the cover are one wind of a polyester-cotton blend white thread and three winds of red-flecked gray yarn that have been supplied since 1984 by D&T Spinning in Ludlow, Vt. 

 At any point in the winding process, a ball that is not meeting specifications can be unwound to start again with the core, or "pill." There are three workers on each of seven winding lines at the factory, with one on each line running two machines. 

Rawlings does not allow photographs in the winding room to conceal the details of the machines, which the company invented. The pill, made since 1948 by Muscle Shoals Rubber Co. in Batesville, Miss., looks and reacts like a Superball until it is wrapped. 

It has a center of cork and rubber covered by two layers of rubber, then coated with a glue so the yarn will adhere. Once wrapped, the balls also are coated with latex cement to hold the covers in place as they are stitched.

 "The difference in balls today, I think, is that the balls were sewn together and now they are glued together," said Cubs manager Dusty Baker. That counts as another myth. 

The covers are held together by the 108 v-shaped lock stitches put in each ball by a single person. The stitches are not cut or tied off. Pressure and tension created by pulling a stitch through part of the ball, not an adhesive, keeps the cover on.

 "I've noticed there are no knots," Prior said. What about the knotty problem of how many more balls are being smacked beyond fences, walls and light towers in recent years?

 Smaller stadiums, poorer pitching, performance-enhancing substances (and cork-enhanced bats?) all have contributed to the power surge, but few seem to accept those factors as sufficient explanation. The conventional wisdom is the ball has been juiced to bring back fans ailenated by the 1995 strike, just the way evidence suggests it was after the Black Sox scandal of 1919. "Some people said we were putting uranium in the baseballs," offered a smiling Bermudez. 

 The increase in home runs during the first part of the 2000 season led Major League Baseball to ask scientists from the University of Massachusetts-Lowell Baseball Research Center to examine the performance of balls used in 1999 and 2000.

 Their tests concluded that the balls had not changed between those seasons.

 Four months later, University of Rhode Island scientists came to a different conclusion in their independent research.

 They found the cores of major-league balls from 1995 and 2000 bounced higher than balls from the 1960s and 1970s and contained other materials that could make them much livelier. 

 "The pills have never changed, and all the [other] materials have never changed," said Rawlings Vice President West. 

 The only noise in the stitching room of Rawlings' Costa Rica factory is the low hum of fans blowing.

 Supervisors move silently through the aisles, collecting finished balls and passing out covers kept supple with moisture until just before they are distributed. 

 Fewer than five major-league players are known to have visited the factory, most recently Hernandez before his rookie year with the Yankees. 

Most are surprised to learn of the handmade craftsmanship involved.

 "It must be a tremendous amount of work . . . good work," said Milwaukee Brewers coach Rich Dauer, a longtime major-league infielder.

 Oscar Rojas said he once sewed 67 balls in a day.

 When he started, four years ago, Rojas said he stabbed every part of his hands with the needle

. Now he pulls the needle securely through the leather and the ball, occasionally using an awl to ensure that the stitching is even.

 Like all the better stitchers, Rojas is allowed to listen to music, and his choice is romantic. 

One can assume even rap would not distract him, just as visitors with questions did not. 

 Rojas' arms took flight, opening and closing with an effect and regularity a butterfly would envy. 

He was making one of the balls Barry Bonds will try to hit in the All-Star Game. ---------- 


 PART 4 OF 4. FRIDAY: THE CAP SUNDAY: THE GLOVE




 





반응형
Posted by NJ원시

댓글을 달아 주세요

한국정치/민주당2020. 8. 11. 16:17
반응형

합법성과 정당성의 대혼동, 민주당 '노'브레인 현상.


8월 10일, 2020년. 아직도 조국 사태다. 2021년에도, 2022년에도, 2023년에도, 이러다가 2059년에도 조국 사태가 계속될 것이다. 386들, 586들이 한국에 0명 남는 그 날까지 계속될 추진력이 있어 보인다. 생명체 중에는 '뇌'가 없어도 몸짓, 신진대사가 가능한 생물들 숫자가 많다고는 들었다.


정치적 착각, 이런 정도의 착각과 환상이 있었는가 뒤돌아본다. 마치 1980년 광주항쟁이 90년에 10주년, 2000년에 20주년, 2010년에 30주년으로 조국 교수와 민주당 노브레인들이 착각하고 있다. 조국 사태가 '민주화 운동'과 등치될 수 있는가? 그러한 역사적 사례가 한국 뿐만 아니라 전 세계 정치사에 있었는가?


조국 사태는 2039년에 20주년, 2049년에 40주년 찾아올 것이다. '법적 투쟁' '합법주의' 그야말로 조야한 법실증주의가 낳은 정치적 법적 폐해이다. 법적인 현행 합법성과 정치적 '정당성 legitimacy'에 대한 혼동의 결과다. 전두환도 합법성 많이 강조했지 않았는가? 전자가 후자를 보장해주지 않는다.


조국 사태가 등장하면 할수록, 민주당과 문재인 정부는 늪에 빠질 것이다. '어떠한 민주주의 요소'도 기여한 바가 없기 때문이고, 미래 비전도 없기 때문이다. 국민들에게 무슨 행복감을 가져다 주고 있는가?


사표낸 진중권 교수 '원고료' 주기 운동같다. 진중권이 비판했던 조중동이 진중권을 '뱅가드'로 내세워, 내용도 빈곤한 조중동이 매일 매일 '진중권' 판매에 열을 올린다. 조국 교수와 유시민이 이를 비난할 자격이 있는가?


조국과 유시민이 전면에 나서고, 김어준 목소리가 크면 클수록, 진중권 원고료 값은 올라갈 것이다.





[한국 정치] 조국 사태, 윤석열 검사 건 앞으로 2년 내내 언론에 등장하면, 민주당은 아마 8%~ 14% 지지율로 끝날 것이다. 조국 사태가 발생한 지 1년이 되어간다. 문재인 정부는 부동산 정책 늪에 빠졌고, 대안도 문제지만, 비일관적이고 즉흥적인 정책 제시로 정치적 신뢰감을 더 상실했다. 민주당은 조국 사태, 윤석열 검찰총장 건을 건드리면 건드릴수록 '긁어부스럼' 병에 걸릴 것이다. 제사정치와 푸닥거리 쇼 정치도 한계에 도달해간다.


아래 김어준 비판 글을 보니, 2019년 8월 24일자인데, 2020년 8월 다시 조국 교수가 트위터와 페이스북에서 '법적 방어'에 나섰고, 선제적인 공세를 취하고 있다 한다. 추미애는 물귀신 작전으로 윤석열을 끌어내리겠다 한다. 전략적 실패다.


아래 그림, 김어준과 김종민 의원이 '비웃고 웃고 떠들고' 있지만, 이는 하나의 상징인데, 웃고 떠들수록, 민주당 지지율은 떨어질 것이다. COVID-19, 지진,해일,태풍,쓰나미 등 자연재해가 오지 않는 한. 소셜 미디어 (페이스북, 트위터, 게시판)는 드루킹 회사가 된 지 오래다.


민주당의 '조국 교수' 관점은 민주당의 철학과 정치능력을 고스란히 보여준 사건이다.


원래 조폭 대장은 아주 똑똑하고 영리한 부하를 좋아하지 않고, 등용하지도 않는다, '음모론'을 외치고 똥구멍에 바람넣고 띄우는 김어준과 같은 자들을 등용하고, 버튼 눌러라고 하면 누르는 그런 자들을 보통 고용한다. 그래야 조폭보스다. 조폭보스에게 제갈량은 필요없다.


민주당은 결정을 내려야 한다. 조폭 보스를 할 것인지, 아니면 정치를 할 것인지를.




반응형
Posted by NJ원시

댓글을 달아 주세요

도시계획2020. 8. 11. 16:00
반응형

김조원 민정수석 (조국 후임)은 얼마나 억울하겠는가? '맹자'에 나오는 '50보 100보' 고사를 외치며, 땅을 치지 않을까?

부동산 (아파트 값)이 급상승하는 원인은 100가지가 넘는다. 박정희 '채비지' 매각부터 '어이 김상현이, 강남에 땅 좀 사둬봐'

압구정동 현대아파트 복부인을 거쳐, 노무현 세븐 버블, 그리고 저금리,넘쳐나는 미투자 자본, 저성장 시대, 전 세계적인 메가 시티 집값 상승, 전국 빈집은 15만채인데, 몰려드는 서울인구와 풍선효과, 40년간 누적된 서울-경기 신중간층 인구의 '주택에 대한 합의 이데올로기'......

아~하, 물론 2주택자 이상 (23% 민주당 의원), 40~50% 통합당 의원 비판해야 한다. 그런데 건설사 (시행사,시공사,하청,재하청)와 LH 공사가 전국에 깔아놓은 500만 이상 이해관계 당사자들을 가만두고, 그 로비 대상을 가만히 둔 채, 김조원 등 고위 공직자 콩나물 대가리 날린다고, 주택,집값이 해결되겠는가?

- 해답은 서울과 같은 메가 시티일수록 '주택 소유권' 중심 정책이 아니라, 월세 전세자들, 무주택소유자들의 '주거권' 관점에서 생산된 정책이다. 스위스 대도시는 자가 소유율이 40% 안팎이다. 그것도 최근 좀 늘어나서 그렇다.

- 김조원 수석은 굉장히 억울할 것이다. 그리고 김조원과 같은 사례를 보면, 민주당 정치가 얼마나 내부적으로 '사상과 관점'의 통일성이 떨어지는가를 알 수 있다.

- 김조원 민정수석은 이중으로 억울하다. 전임자 조국 민정수석의 불명예 퇴진 "땜질"로 왔다가, 김상조-김현미 정책실패 불발탄 맞고 KO패로 쓰러지다. 가정 불화만 날 것이다 "그러니까 내 가 뭐라고 했어? 2001년에 두번째 아파트는 사지 말자고 했잖아?"

- 김조원 민정수석에 대한 언론 기사들을 읽어보고 난 소감이다. 그는 '50보 100보'처럼 억울하다.


https://bit.ly/2CkEKlU


반응형
Posted by NJ원시

댓글을 달아 주세요

정치철학2020. 8. 7. 09:37
반응형

제목: 에로스와 문명 - 프로이트에 대한 철학적 탐구 

(* 에로스 사전적 의미 : 에로스란 생명을 보존하려는 모든 본능을 의미한다. 이는 기초적인 필요를 충족시키려는 추진력으로 표출된다. 정신과 육체를 보존하고 보호하려는 승화된 추진력과 충동이다. )


저자:  Herbert Marcuse (1898-1979) 마르쿠제 

번역: 원시. 

원제:  Eros and Civilization - A philosophical Inquiry into Freud 

출판 시기: 1955 


 소피 마르쿠제 (1901-1955)를 기념하며 


서설


‘인류 문명이 인간 본능을 끊임없이 억압하면서 건설되었다’는 프로이트 명제는 사람들에게 당연한 것으로 간주되어 왔다.


이런 문명 건설과정에서 개개인이 짊어져야 하는 고통이 따른다. 그러나 이 고통이 그 문명의 혜택과 동일한 가치를 지니는가라는 프로이트의 문제제기는 그렇게 심각한 고려대상은 아니었다. 


프로이트 자신조차도 이러한 문명 건설과정이 불가피하고 되돌릴 수 없는 것이라고 생각했기 때문에 더욱더 사람들은 그의 문제제기를 심각하게 다루지 않았다. 인간의 본능적 필요를 개인이 자유롭게 충족시키는 것은 문명사회와 양립하지는 않는다. 왜냐하면 본능 충족을 거부하고 그것을 뒤로 미루는 지연 행위야말로 문명 진보의 선결조건이기 때문이다. 


프로이트에 따르면 “행복이란 결코 문화적 가치가 아니다.”  행복이란 ‘정규 직업으로서 노동’의 원칙에 종속되어야 하고, 일부일처제의 ‘통제와 처벌’ 원칙에 종속되어야 하고, 법과 질서의 기득권 체제에 종속되어야 한다. 리비도에 대한 체계적인 희생, 리비도를 사회적으로 유용한 활동과 표현에 강압적으로 굴절시킨 것이 바로 ‘문화 (문명)’이다. 


(*리비도: 사전적 의미- 리비도란 성적 쾌락이나 자기 생명 보존을 위해 원시적 생물학적 충동에서 발생한 본능적이고 심리적인 에너지임.)



그런데 이런 희생의 대가로 인해 되돌아오는 혜택은 상당히 컸다. 인간의 자연 정복은 기술적으로 진보한 문명 영역들에서 완결되었고, 이로 인해 인류 역사 어느 때보다도 훨씬 더 많은 사람들의 필요가 충족되고 있기 때문이다. 


그런데 삶의 기계화와 표준화, 정신의 빈곤화, 현재 진보의 점진적인 파괴가 발생했다. 그러나 이것들은 서구유럽 문명과정을 지배해온 원칙들을 반성하고 문제로 삼을 만한 충분한 근거는 되지 못했다. 생산성의 지속적인 증가는 끊임없이 더욱더 현실적인 ‘모두를 위한 보다 나은 삶’에 대한 확실한 약속이 되었기 때문이다. 


그러나 이러한 진보가 거듭되면 거듭될수록, 부자유와 구속의 강도는 더 거세어질 것으로 보인다.  산업화 문명의 세계를 거치면서, 인간이 인간을 지배하는 범위는 더 넓어졌고, 그 지배 효율성의 강도는 훨씬 더 커졌다. 이런 경향은 진보를 향한 여정에서 우연적이고 일시적인 퇴행이 결코 아니다. 


강제 수용소, 대량 학살, 세계 대전, 핵폭탄 투하는 야만주의 (barbarism)라는 잘못된 습관으로 다시 한번 복귀하는 것이 아니라, 현대 과학, 기술, 정치권력 행사의 성공을 전 사회영역에 제어장치 없이 전일적으로 적용시킨 것이다. 


인류의 물질적이고 지적인 성과물들이 이제 막 진정한 자유 세계를 창출할 때, 인간에 대한 인간의 가장 효과적인 종속과 파괴는 이런 문명의 정점에서 발생하고 말았다. 우리의 현재 문화의 이러한 부정적인 측면들은 기성제도들의 낡음과 시대착오성을 잘 보여주고, 새로운 형태의 문명의 출현을 의미한다. 


아마도 ‘억압’이 가장 강력하게 유지되면 될수록, 그것은 점점 더 불필요한 것이 될 것이다. 만약 ‘억압’이 문명의 본질에 속해야 한다면, 문명에 대한 프로이트의 문제제기는 무의미한 것이 될 것이다. 왜냐하면 억압 이외에 별 다른 대안이 없을 테니까. 


그러나 프로이트의 이론은 ‘문명’과 ‘억압’이 동일하다는 생각을 폐기할 근거들을 제공해준다. 프로이트의 이론적 성과를 고려해 본다면, 이 주제에 대한 토론은 다시 열려야 한다. ‘자유’와 ‘억압’, 생산성과 파괴, 지배와 진보의 상호관계는 필수 불가결한 문명의 원칙인가? 그게 아니라면, 이러한 관계는 단지 인류의 특정한 역사적 조직화의 결과일 뿐인가? 


프로이트 용어를 쓰자면, ‘쾌락 원칙’과 ‘현실 원칙’ 사이 갈등은 서로 화해 불가능해서, 그 갈등이 인간의 본능 구조 자체를 억압적으로 탈바꿈시켜야만 했는가? 이게 아니라면, 이 둘 간의 갈등이 근본적으로 다른 삶과 존재양식의 체험, 근본적으로 다른 인간과 자연의 관계, 근본적으로 다른 존재 양식의 관계 기초 위에서 건설된 ‘비 억압적’ 문명 개념을 새롭게 가능케 하는가? 


나는 ‘비억압적 문명’ 개념을 토론할 때, 그것을 한갓 추상적이고 유토피아적인 이론화 작업으로만 제시하지는 않을 것이다. 이 주제 토론은 두 가지 구체적이고 현실적인 근거 위에서 정당화될 것이다. 



첫번째, 프로이트는 ‘비 억압적 문명’의 역사적 가능성을 지속적으로 부정했다. 그런데 프로이트의 이론적 개념은 오히려 프로이트의 이러한 부정을 논박하는 것처럼 보인다. 


두번째, 억압적 문명의 성과 그 자체가 억압의 점진적 폐지의 선결조건들을 창출해 낸 것으로 보인다. 이러한 근거들을 명료하게 설명하기 위해서, 우리는 프로이트의 이론적 개념들을 그것의 사회-역사적인 맥락과 내용이라는 측면에서 재해석할 것이다.



 이러한 재해석 절차는 수정주의적 신-프로이트 학파를 부정하는 것을 의미한다. 수정주의자와 대조적으로, 나는 프로이트 이론 자체가 “사회역사적”이라고 해석하고, 이러한 실체를 드러내기 위해서 어떠한 새로운 문화적 혹은 사회학적 나침반이 필요하지 않다고 생각한다. 


사실 알고보면, 프로이트의 “생물학주의 (biologism:인간을 생물학적 관점에서만 해석함”는 심층적인 측면에서 보면 사회 이론이다. 그런데 신-프로이트 학파는 이런 해석을 지속적으로 애써 거부해왔다. 무의식에서 의식으로, 생물학적인 요소에서 문화적 요소로 강조점을 변환시킴으로써, 신 프로이트 학파는 오히려 인간의 본능 안에 자리잡은 사회의 뿌리들을 잘라내 버렸다. 



그 대신 개인을 설명할 때, 그 개인이란 사회가 이미 만들어놓은 ‘환경’이라고 간주해버렸고, 사회와 개인을 대립시키는 방식으로 사회를 위치 지운다. 신 프로이트 학파는 이렇게 개인과 사회 관계를 설정함으로써, 사회의 기원과 정당성을 따져 묻지 않는다. 이러한 ‘환경’에 대한 신 프로이트 학파의 분석은 사회적 관계의 신비화에 저항하지 못하고 오히려 그것에 굴종함을 의미한다. 그리고 그들의 비판 역시 아주 보호벽으로 잘 둘러싸인 기성제도의 영역 안에서만 작동한다. 


결과적으로 신 프로이트 학파의 비판은 엄밀한 의미에서 보자면 이데올로기적이다. 왜냐하면 그것은 기성 체제 바깥에 있을 수 있는 어떠한 개념적 토대를 제공하지 않았고, 그 비판적 생각과 가치 대부분은 그 체제 안에서 제공된 것이기 때문이다. 


이상주의적 도덕과 종교는 그들의 부활을 축하한다. 도덕과 종교의 주장을 ‘병든 것’이라고 애초부터 반박했던 바로 그 심리학의 용어들로 이 도덕과 종교가 치장을 했다는 사실은 무엇을 보여주는가? 실은 이상주의적 도덕과 종교가 바로 공식적으로 대중들에게 널리 수용되고 선전된 태도들과 동일한데도, 그것들이 이 사실을 은폐했다는 것을 의미한다. 



더군다나 문명의 역사적 구조에 대한 가장 구체적인 통찰은 그 수정주의자들이 거부했던 바로 그 개념들 안에 들어있다고 우리는 믿는다. 프로이트의 메타 심리학, 그의 후기 본능 이론, 인류의 이전-역사의 재구성이 이러한 ‘개념들’에 속한다. 



그런데 정작 프로이트 자신은 이러한 개념들을 단지 ‘연구 가정들 working hypotheses’으로만 간주해버렸다. 이러한 가정들의 기능이란 불분명한 것을 해명하는 것이고, 이론적으로 분리된 통찰들 사이에 임시 가교를 설치하는 것이었다. 프로이트에게 그러한 통찰은 물론 늘 교정될 수 있는 성질의 것이다. 그리고 그러한 가정들이 더 이상 심리분석적 이론과 실천을 발전시키지 않으면, 그것들은 폐기될 운명에 처한다. 



프로이트 이후 심리분석의 발달 과정에서 이러한 메타 심리학은 거의 다 절멸되었다. 심리분석이 사회적으로도 과학적으로도 사람들 사이에 존경을 받게되자, 어떤 사건의 원인들에 대한 추측들(이론화 :speculations)을 서로 맞춰보고 타협하는 작업으로부터 심리분석은 점점 더 멀어져갔다. 


그러한 추측들의 조율과 타협의 의미는 한 가지 이상이었다. 그 추측들은 임상 관찰 영역과 치료적 유용함을 뛰어넘었을 뿐만 아니라, 이러한 추측들의 인간 해석에 따르면, 인간이 프로이트 초기 “범 성욕주의” 보다 사회적 금기 (taboo)에 대해 더 공격적인 태도를 취했다는 것이다. 프로이트 초기 “범 성욕주의”는 문명의 폭발적이고 강력한 토대로 밝혀졌다. 



향후 진행될 토론은 심리분석의 금기시된 통찰을 문명의 기본적인 변화 발달 과정을 해석하는데 적용시켜보도록 할 것이다. (심리 분석 그 자체에서도 금기시된 통찰) 이번 에세이의 목적은 심리분석의 철학에 기여하는 것이지, 심리 분석 그 자체에 기여하고자 함은 아니다. 이 책은 이론 영역 안에만 머무를 것이다. 또한 심리 분석이 발달해서 점차 기술적인 분과 학문으로 분화되었는데, 이 책은 그런 기술적인 분과 과학 영역 바깥에 머무를 것이다. 



프로이트는 엄밀한 의미에서, 인간에 대한 이론, 즉 “심리(정신)-학”을 발전시켰다. 이러한 이론으로써, 프로이트는 그 자신의 위치를 철학의 위대한 전통 위에 올려놓았을 뿐만 아니라 철학적 기준들에 부합한 작업을 수행했다. 



우리의 관심사는 프로이트 개념들의 해석을 올바로 가다듬거나 향상시키는 데 있지 않다. 오히려 그 개념들이 보유하고 있는 철학적이고 사회학적 의미가 무엇인가를 해명하는데 있다. 프로이트는 그의 철학과 그의 과학을 구별하는데 엄청난 노력을 쏟아 부었다. 그런데 신 프로이트 학파는 프로이트의 철학을 대부분 부정해버렸다. 치료라는 이유로, 그러한 부정은 완벽하게 정당화되었다. 


그렇지만 어떠한 치료적인 논거도 이론적 구성의 발달을 막아서는 안된다. 이러한 이론적 구성의 목표는 개인의 질병을 치료하는데 있지 않고, 일반적인 신체 이상이나 병을 진단하는데 있다. 





보충: 


몇 가지 용어들에 대한 예비 설명 문명 (civilization) 은 ‘문화 culture’와 교환가능한 의미이다. 프로이트의 “문명과 그 불만 civilization and its discontent”에서 처럼. 


억압 repression, 그리고 억압적 repressive 는 비-기술적인 의미로 사용했다. 이는 의식적이고 무의식적인, 외적인 그리고 내적인 ‘자제, 구속, ( restraint ) 통제, 제약 (constraint), 진압, 억제 (suppression)을 뜻한다. 


본능 (instinct)은 프로이트의 ‘본능,충동:트리프Trieb’ 개념에 따라, 인간 생명체 (organism) 의 기본적인 “욕구 drive, 추동력”을 지시한다. 이러한 욕구들은 역사적인 변화를 겪게 된다. 그 욕구들은 정신적인 상징과 육체적인 상징 (대변)을 알아나간다. 






참고 기사:



김인환 선생 번역 출판


당시 동아일보 신간 소개가 흥미롭다.


김인환 역. 에로스와 문명 (왕문사 256면. 550원. 60년대 구미 젊은이들에게 현대문명의 저항의 원리를 제공한 후기 마르쿠제의 대표작으로 국내 초역. 문명 과잉이 제기하는 억압의 사회를 극복, 에로스적인 노동에 의해 인간을 해방시키는 사회로 변혁할 것을 역설한다.



반응형
Posted by NJ원시

댓글을 달아 주세요

정치경제2020. 8. 5. 07:36
반응형

"자본주의 대칭어는 사회주의가 아니라 인본주의다"

조선일보

오산=유석재 기자- 수정 2008.01.08 02:29

퇴임하는 마르크스 경제학 1세대 박영호 한신대 대학원장

정운영·김수행 교수와 80년대 '트로이카' 이뤄

"좌파적 방법론이 신자유주의 약점 보완할 수도"

"제가 보기에 '자본주의(資本主義)'의 대칭어는 사회주의가 아니라 '인본주의(人本主義)'입니다."


다음 달 정년 퇴임하는 박영호(朴榮浩) 한신대 경제학과 교수(대학원장)는 "자본주의는 근본적으로 인간이 아니라 물질이 중심이 된 사회를 지향하는 것이고, 그나마 그 병폐가 완화된 것은 민주주의와 결합했기 때문"이라고 덧붙였다.


박 교수는 "분명 20세기는 사회주의의 혁명이 실패로 끝났음을 입증한 시대였다"고 말했다. 폭력을 앞세우고 전체주의로 빠졌던 사회주의는 현실 역사에서 자본주의에 패했다. 


그러나 이제 '혁명을 포기한 자본주의 이후의 사회'를 생각해야 하기 때문에 "정치경제학(마르크스 경제학)은 여전히 유효하다"는 것이다. 


"잉여가치와 임금, 노동의 생산성을 연구하고 물질과 인간의 관계, 인간과 인간의 관계를 규명해 자본주의 그 자체를 비판적으로 분석하는 유일한 학문입니다."


박영호 교수는“나는 마르크스 연구자일 뿐이지 마르크스주의자가 아니다”고 말했다.‘ 주의자(主義者)’는 자신이 믿는 대상을 움직일 수 없게끔 신봉하는 사람이지만, 그러면 세상의 변화에 적응할 수 없게 된다는 것이다. 


그는 신자유주의 체제에서 불변 자본(생산수단)에 대한 가변 자본(노동력)의 비율을 줄여 '자본의 유기적 구성'을 높이려는 자본주의의 속성이 더욱 두드러지고, 필연적으로 구조조정과 대량 실업이 따르게 된다고 지적했다. 

그렇다면 사회복지 정책과 안전수당, 실업수당 같은 좌파적 방법론이야말로 사회 통합을 도울 수 있다는 주장이다.


그의 '퇴진'은 1980년대 이후 한국 좌파의 이론적 토대를 마련했던 마르크스 경제학의 제1세대가 모두 강단에서 물러난다는 것을 뜻한다. 


그와 함께 '마르크스 경제학의 트로이카'로 불렸던 정운영(鄭雲暎) 전 경기대 교수는 3년 전 작고했고, 김수행(金秀行) 서울대 교수도 이번에 교단을 떠난다.



1960년대, 고려대 경제학과 학생이던 청년 박영호는 당시 종암동에서 등교하던 서울대 상대생 김수행과 의기투합했다.

 한국의 처참한 상황을 해석하기 위해 몰래 금서를 구해 읽었고, 밤을 새워 종속이론과 제국주의론에 대해 토론했다.



"우리에게 진정으로 필요한 것은 이론이라 생각하고 유학을 결심했지요." 비행기 표값을 벌기 위해 일부러 은행을 다녔다. 

독일 괴테대에서 '자본론'을 원 없이 읽었고, 국내 은행의 영국 지점에 파견 나온 김수행을 설득해 런던대에 주저앉혔다. 벨기에 루뱅대에서 공부하던 정운영도 알게 됐다.



1980년대 초 세 사람은 한신대 교수로 임용됐다. 영(김수행)·불(정운영)·독(박영호) 계열의 마르크스 경제학자 세 명이 모인 한신대는 이 분야의 아성(牙城)이 됐지만, 현실사회주의가 몰락한 이후 많은 학생과 연구자들이 마르크스 경제학을 버렸다. 


하지만 박 교수는 계속 이 학문에 매진했다. "80년대의 마르크스 경제학 붐이 시대적 유행 때문이었다는 걸 그때 깨달았습니다. 그렇게 유행으로 공부했던 사람들은 애당초 학문이 아니라 정치를 하는 것이 더 나았을 겁니다." 


자본주의의 본질을 탐구하기 위해 미국 경제학자 슘페터를 연구했고, 지난해엔 '칼 맑스의 정치경제학'을 출간했다. 그는 앞으로 분당에 자본주의연구소를 열 계획이다.



다른 대학에 마르크스 경제학의 학맥이 끊길 우려가 큰 지금, 그가 떠난 뒤에도 한신대에는 그 분야를 전공하는 7명의 교수들이 건재하다. 


한신대가 계속 국내 마르크스 경제학의 유일한 '센터'로 남아 있게 되는 셈이다.



 지난 4일 경기도 오산 한신대학교 빈 강의실에서 퇴임을 한달여 앞둔 대표적 마르크스 경제학자 박영호 교수가 본지와 인터뷰를 했다.


 박 교수는 "이 세상에 영원한 보수.영원한 진보는 없다"며 "보수는 진보에게 많은 걸 배울 수 있고, 진보 또한 보수에게 많은 걸 배울 수 있다"고 말했다. 



/오종찬 객원기자 ojc1979@chosun.com




서문
1. 정치경제학과 노동가치론
2. 자본론 성립과정-노동계급의 정치경제학
3. 맑스 정치경제학 방법론- 변증법적 유물론과 역사적 유물론
4. 맑스의 고전학파 정치경제학 비판
5. 맑스 정치경제학이론- 가치법칙과 잉여가치론
6. 맑스 가치변형문제에 대한 논쟁
7. 고타강령과 반듀링론



반응형
Posted by NJ원시

댓글을 달아 주세요

정책비교/노동2020. 8. 2. 10:11
반응형

이주 노동자 주거 실태

비닐하우스, 컨테이너 속 한숨과 원망

[이주노동자 주거실태] ① 인권과 안전의 사각지대

http://www.danbinews.com/news/articleView.html?idxno=13133


② 곰팡이·소음 심각한 숙소도 ‘문제없음’

https://bit.ly/3ffDxJW


③ ‘기준 이하 숙소’면 캐나다선 고용 불허

http://www.danbinews.com/news/articleView.html?idxno=13153

















광주 민중의 집

광주 전남 캄보디아 공동체

미얀마 담마야부디스트 센터

여수 이주민 센터

이주 노동자 노동조합

이주민 지원 공익센터 감시와 동행

이주와 인권 연구소

지구인의 정류장

포천 이주 노동자 센터

Mushola At-Taubah Gwangju


반응형
Posted by NJ원시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