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족-민중 집단적 의지 형성과 조직화 (1) 문제 중요성


December 31, 2014 · 


1987년 대통령 선거 이후, 노태우가 합법적으로 당선되었다.


전두환과 노태우는 1980년 광주 학살자와 1212 군사반란 범죄자였지만, 1987년 대선을 통해서 노태우는 ‘합법성’을 취득하고, 도덕적 ‘정당성’은 결여되었지만 6공화국이라는 정치적 ‘정당성’의 운신의 폭을 넓힐 기회를 가지게 되었다.



그렇다면 당시 소위 민민(민족민중)세력은 정치적 도덕적 정당성 모두 결여한 전두환 5공화국과 노태우 6공화국 동일성과 차이을 어떻게 설명하고 어떻게 정치 투쟁을 이끌어 나갈 것인가? 


다시 말하면, 전두환 5공화국의 ‘폭력과 강압’, 그리고 본질적으로는 큰 차이는 없지만 유사-파시즘 요소가 가미된 그러나 5공의 무지막지한 ‘폭력과 강압’이 아닌 ‘법적 질서 (김기춘 검사/법무장관)’ 강조와 이데올로기 투쟁을 결합한 노태우 6공화국의 차이을 어떻게 해명하고 이에 대응할 것인가? 이게 큰 문제였다.


80년대 그람시에 대한 개설서들이 몇 권 번역되어 한국에 소개되었다.



그람시의 ‘헤게모니’ 개념은 위 문제들을 푸는데 어느정도 실마리 역할을 할 수 있다고 나는 보았다.



당시 내 생각을 간단히 요약하면, 노태우 6공화국이 87년 합법적인 대선을 통해 당선되었지만, 정치적 도덕적 정당성은 결여되어 있기 때문에, 이데올로기 담론 (여론전)을 잘 수행하면서 그 6공 체제의 약점을 파고들어야 한다고 본 것이다.



그렇다면 학생운동은 어떻게 변해야 하는가? 중앙집중적 데모 위주가 아니라, 각 학과로 정치,계급 투쟁의 깃발이 이동해야 해야 한다. 이 둘은 병존,공존도 해야 하지만, 공간의 이동, 방점의 이동 필요성이 생긴 것이다.



민족-민중 집단적 의지 형성과 조직 (2)



그람시의 고민은 이탈리아에서 어떻게 민족-민중의 집단적 의지를 형성하고 조직화할 것인가였다. 그람시는 이 역할을 이탈리아 공산당 ( PCI ) 가 해야 한다고 봤고, 이탈리아 근대사에서 결핍된 자코뱅 세력이 되어야 한다고 봤다. 


프랑스 혁명에서 빌어온 자코뱅 노선이란, 20세기 초반 이탈리아에서 농민들을 프롤레타리아트의 헤게모니 하에 묶어두고 동시에 모든 종류의 경제주의, 생디컬리즘, 자생(자발)주의를 거부하는 것이었다. 이 민족-인민(민중) 집단적 정치의지야말로 이태리 국가의 기초라는 게 그람시의 생각이다.



그람시가 이 민민(민족-민중)의지를 강조한 배경에는, 유럽의 국제정치가 있다. 1815년에서 1870년 이 시기는 유럽의 보수세력과 지배계급들이 유럽 전역의 자코뱅 세력들을 필사적으로 깨부수고 탄압하려고 했다. 그람시를 이러한 보수적 정치 지형을 ‘국제적 수동적 균형체제’라고 불렀는데, 이 체제 하에서 지배계급들은 경제적 기업의 권력을 적극적으로 옹호했다.



그람시는 이러한 국내외 정치현상을 타개하기 위해서는 이탈리아 지식인들이 민민(민족-민중/인민) 정치의지를 발현하는데 공헌해야 한다고 보고, 이탈리아 자코뱅 세력들 (근대 군주= 정당)이 지적 도덕적 개혁 조직자가 되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러한 지적 도덕적 개혁이 경제-사회적 개혁과 연결되어야 한다는 게 그람시의 생각이다. 왜냐하면 경제 사회의 개혁(변혁) 역시 지적 도덕적 개혁을 수반해야 하기 때문이다.



그람시가 근대 군주로서 ‘정당(자코뱅)’을 강조한 이유는 무엇일까? 그리고 민족-민중 집합적 정치 의지 형성과 조직화를 그 정당의 책무로 설정한 배경은 무엇인가? 그의 리소르지멘토(이태리 통일운동)에 대한 평가와 더불어, 그것은 당시 이탈리아 노동자 계급의 상황, 그 고향 사르디니아 남부 농민과 투린과 같은 북부 산업 노동자 관계, 지역 갈등, 사르디니아 민족주의 문제, 반동적인 지주 계급, 위계서열 권위주의 문화가 강한 이탈리아 생활세계 등과 연결되어 있다.



1906년 남부 사르디니아 농민들의 '독립운동'은 북부에서 파견된 군대에 의해 무자비하게 진압당하고, 반대로 북부 투린 지방 노동자들을 탄압하는데는 남부 사르디니아 군대가 동원되었다. 이러한 복잡한 정치 상황, 특히 노동자 계급의식의 성장이 더딘 상황을 돌파하기 위한 그람시의 대안은 민족-민중 집합적 의지 형성과 조직화였고, 그 주체로 정당를 설정했다.



Nakjung Kim


December 30, 2014 · 



먼나라 사람을 이야기한다고 해서 큰 설득력은 생길 것 같지 않지만....그람시 Antonio Gramsci 를 언급할 때, "나는 지적 능력이 있기 때문에 비관적이지만, (삶에 대한) 의지가 있기 때문에 낙관적이다" 라는 말을 주로 하는데, 실제로 그의 핵심어는 "민족-민중의 정치적 결단과 집단적 의지"이다.



한국 진보정당 메모: - 재편이 아니라 <해체와 재건>이다



- 해체와 재건 문제는 노동당만의 과제가 아니라, 모든 진보정당들과 단체들의 책무이다.


- 각 정당에 <진보정당간 신뢰 회복과 ‘아래로부터 통합’을 위한 위원회>가 설치되어야 한다. 그래야 이 당들이 포괄하지 못한 사람들도 참여가 가능하다.



2012년 총선 이후, 2014년 6-4 지방선거 결과는 무엇을 말해주는가? 재편이라는 용어는 약하다. 민중의 요구, 즉 굳이 안토니오 그람시의 핵심어인 “민족-민중의 집단적 의지 (a national-popular collective will)"이라는 단어가 유의미하다면, 이 민중의 집단적 의지는 4개 정당(통진당, 정의당, 노동당, 녹색당의 내부 입장이 어떠하건간에)의 해체와 재건를 요구하고 있다.



각 정당의 수뇌부들은 이 민중의 집단적 의지에 기초해서 과거의 오류들에 대해서 허심탄회하게 반성문을 제출해야 한다. 각 정당들의 차이와 불신을 깨부수라는 게 민중의 정치적 결단이자 표현이다. 이런 맥락에서 볼 때, 김상철의 “100% 민중정치” 대 “10% 유권자” 정치 대립도 큰 의미도 없어진다. 지금은 오히려 각 정당 내부의 자그마한 기득권이라도 다 내려놓는 게 일의 순서이다.



노동자들이 피부로 느낄 수 있는 정치적 성과를 만들어내기 위해서는 적은 차이들을 최소화하고 녹여낼 수 있는 정치력이 필요하다.








Antonio Gramsci, Prison Notes


Posted by NJ원시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행인1

    역겹네요
    군사독재가 잘못되었다고 본인들이 하는 짓은 옳다고 믿어 의심치 않는 소름끼치는 사회주의자들
    문화사회주의로 열일 하셔서 한국을 쇠락시키시는 한심한 분들
    살만 찐 보수들이 열심히 일한 당신들의 계략에 무너졌고
    전세계를 10개 권역으로 나누어 통치하겠다는 UN의 계획에서 자유진영(미국-일본)이 아닌 공산진영(중국-북한)에 편승되는 것에 보다 가까워진 것 같습니다
    공산주의 체제나 사민주의로 전향한 모든 국가들은 쇠락의 길을 걷고 있는데 당신들 같은 미친새회주의자들은 아랑곳 하지 않죠.
    자유주의에도 헛점이 있지만... 차악이 뭔지는 생각 안하나? 미친놈들

    2017.06.06 08:31 [ ADDR : EDIT/ DEL : REPLY ]

역사(history)2016. 1. 14. 19:41

결론부터 말하면 박유하의 <제국의 위안부> 책은 현재 아베-박근혜 합의 논란에 해결책이 될 수 없다. 그리고 와싱턴 심포지엄에 박유하가 발표한 글 역시, 전쟁 성노예 근절과 한-일 및 아시아-일본 화해의 대안이 될 수 없다. 일본제국주의 군대에서 성노예 및 성노동 착취를 당한 여성들은 조선을 비롯한 아시아 10여개 국가의 문제이기 때문에, 중국 대만 필리핀 등을 포함한 모든 해당 국가들과 일본이 <진실과 화해 위원회>를 만들어 이 문제를 해결해야 한다.   

 

우선 박유하의 와싱턴 심포지움의 기초가 된 그의 <제국의 위안부>의 주장과 결론을 살펴보면 다음과 같이 축약될 수 있다.


(1)  2차 세계대전 당시 일본제국주의 국가(일본 천왕)나 군부가  공식적으로 매춘부를 군대로 차출하라는 명령을 내린 적이 없다. 혹은 역사적인 고증 자체가 어렵다.

    (2)  전쟁 성노예 매춘부 모집 주체는 조선인 혹은 일본인 포주 업자들이다.  

    (3) 그리고 조선여성들은 가난에서 탈출하고자 한 성인 취업자들이었지, 소녀들이 아니었다. 따라서 평화비 소녀상은 역사적 사실 왜곡이다.

     (4)  이렇게 역사적 왜곡에 기초한 정대협 민족주의과잉과 냉전적 사고방식에 사로잡혀 있기 때문에, 정치외교적으로도 정대협의 해법은 한-일 화해에 도움이 되지 않는다

 

박유하의 <제국의 위안부>의 전제와 논리에 따르면, 지금 한국사람들이 해야할 가장 중요한 일은 그 당시 포주 업주들을 찾아내 단죄하던가 사과를 받아내는 일이다.  현재 한국의 희생자들과 정대협이 주장하는 일본 국가와 정부의 법적 사과는 문제해법이 아니라는 게 <제국의 위안부> 해법이다.

   

이런 논리는 전쟁상황과 군사작전에 대한 무지에 가깝다. 일본제국주의 군부가 성 매춘부를 아시아 국가들로부터 모집하라는 공식 문서를 남겼겠는가? 이 문서 존재 여부를 고증해야 하는 책임이 조선인과 아시아 국가들, 네덜란드 전쟁 성노예 여성들에게 있지 않다



(일본제국주의 군대 성노예 및 성노동 착취당한 조선 여성들이 아래 <일본의 전력> 관점에 따르면 '일본군'과 '낭자군'으로 규정된다.)


이 사진의 여성이 진짜 '왜 웃었는지?'는 역사적으로 규명되어야 할 주제이다. 그런데 박유하의 주장 "망향의 염을 떨쳐버리기 위해서였는지도 모른다"가 다 맞다고 가정하자. 

조선인 성노예 (박유하 주장대로 위안부, 혹은 자발적 매춘부)들 중에서 1명을 제외하고 이렇게 다 '낭자군'이고 '일본군'의 멤버이고, 이렇게 웃었다고 가정해보자. 

만약 한 명의 조선 여성이 전쟁터에 강제로 끌려갔고 성노예 노동을 강요받았다면 <제국의 위안부> 주장은 그래도 설득력이 있는가?

만약 저렇게 웃고 있는 조선 여성들이 당시 전쟁터에서 살아남기 위해서, 혹은 정신적 충격으로 인해서, 모든 것을 체념하면서 지은 웃음이라면, <제국의 위안부>의 주장은 그래도 타당한가? 



SAMSUNG | SM-G386W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1005sec | F/2.6 | 3.3mm | ISO-50 | Flash did not fire | 2015:12:02 13:09:38


다음에 나오는 문단은 <제국의 위안부>의 관점과 연구 방법론에 해당한다.   박유하의 <제국의 위안부>는 사관을 다루는 역사책이라기 보다는 '에세이' 나 신문 사설에 가깝긴 하지만 굳이 연구 방법론과 전제를 따지자면 아래와 같다. 





<제국의 위안부> 책의 핵심적인 주장은 37쪽에 나온 다음과 같은 전제와 주장이다.


박유하 <제국의 위안부>는 처음부터 끝까지 조선인 위안부를 강제로 전쟁터로 끌고간 직접적인 주체는 매춘 업자들이었다고 강조한다. '직접적인 주체'는 조선인 혹은 일본인 매춘업자이고, '간접적인 주체는 일본제국주의나 군부가 된다. 

이러한 주장이나 전제 모두 순서가 바뀐 것이다. 


박유하는 위안부의 본질은 일본인 창녀의 고통과 같다고 주장한다. 또한 "조선인 위안부가 불행한 원인은 민족요인 보다는 가난과 남성우월주의적 가부장제와 국가주의였다"고 주장한다. 


박유하의 <제국의 위안부>는 '민족주의 (민족요소)'와 민족국가의 주권을 구별하지 못하고 있다. 반사실적 상황과 문장을 생각해보자. 만약 당시 조선이 주권을 행사할 수 있었더라면, 박유하가 말한 '가난', '남성우월주의적 가부장제'가 작동하더라도 조선인 여성들이 일본제국주의 군대에 동원되거나 강제로 끌려가는 것을 막거나 예방할 수 있었을 것이다. 일본인과 조선인 중간 포주나 매춘알선업자도 조선 주권과 법률의 이름으로 처벌할 수도 있었을 것이다.

박유하의 '가난한 조선여성'이 새로운 설명인가? 아니다. 당시 조선에서 부자들의 딸들이나 교육수준이 높은 조선 신여성들이 가난하고 교육수준이 낮은 조선여성들보다 더 많이 일본제국주의 군대 성노예로 자발적으로 혹은 강제로 끌려갔겠는가? 전혀 아니다. 이는 박유하의 <제국의 위안부> 이전 역사적 연구에서도 이미 다 해명되었다.

그리고 "남성우월주의적 가부장제와 국가주의"가 문제의 본질이라고 했는데, 여기에서 주체가 빠졌다. 일본의 국가주의가 문제지, 주권을 상실한 '조선의 국가주의'가 성노예 노동 착취 책임자일 순 없다. 

박유하의 <제국의 위안부>에서 저자가 사용하고 있는 개념들은 명료하게 정의되지 않았다. 서울 일본 대사관 앞에서 수요집회를 하고 일본정부의 사과를 요구하는 정대협과 조선인 피해자들이 '민족주의'에 경도되고, 냉전적인 사고에 빠져있다고 비판하는 것이 박유하 <제국주의>의 목표라서 그런지, 일본제국주의의 '국가주의'와 식민지 조선의 '국가 주권 상실' 개념의 중요한 차이를 간과해버렸다.

 
 




Posted by NJ원시

댓글을 달아 주세요

도시계획2015. 12. 15. 18:57

송호근(서울대 사회학과 교수)은 한국이 '미래담론'이 없다고 한다. 그러나 이명박 정부의 4대강 같은 엉터리 지리학에 기초한 토목공사가 20-30년 가는 미래담론의 가로막았다. 그 이명박 교수 밑에서 송교수가 브레인역할을 하려다가 실패했지 않았던가?


송교수의 허공에 붕뜬, 빈껍데기 '시민성' 으로 흐를 가능성이 크다. 첫번째 지금은 구한말도 아니다. 비유라고 해도 시대착오적 발상이다. 누구의 잘못으로 구한말, 조선말기라는 것인가에 대한 설명과 분석이 없다. 정치적 책임성에 대한 논의가 빠지면 송교수의 글은 그냥 국민들 야단치기 종아리 걷어라는 것에 불과하다.


- 두번째, 노동자들이 자기 임금만 올리려고 하니까 '시민성'을 학습할 겨늘이 없다고 송교수는 말한다. 사회학 자체가 '열린 주제 분과 학문'이라는 무궁무궁한 장점이 있지만, 구체성에 근거하지 못하면 '붕 뜬 시인'이 되기 십상이다. 서울에서 자기 집이 없는 시민들은 점점 핵심부에서 주변부로 그 다음에 서울 경계선을 넘어 외곽으로 밀려난다. 노동소득이 부족하면 삶의 근거지가 박탈당하는 게 사회학적 현실이다. 


서울은 3층, 5층 연립주택, 상가 빌딩을 소유해서 '집세, 빌딩 임대세'를 받는 계층이 아니면, 월 400만원 이상의 고소득 노동소득자가 아니면 인간답게 살기 힘들다. 물질적 기초적인 삶의 토대가 무너지거나 그 방어선이 뚫리면, 공동체의 미래를 토론하는 '공적 담론 공간 (동네 카페, 뮤지컬, 도서관, 랑랑 카바레, 노래방, 정당 토론회, 김제동의 톡투유 등)' 참여는 힘들다.

- 송교수 주장이 엄청나게 라디컬한 입장이어서, 비정규직이나 치킨집 짜장면집 자영업자를 비판하는 게 아니라, 민주노총 대기업 노동자들의 집단 이기성을 비판하는 것이라고 하면 저 '시민성'은 달라지는가? 그러나 이들도 노동강도 노동시간을 고려하면 '시민성'을 실천할 비-노동, 비-생산 시간은 많지 않다.

- 세번째, 범주 오류, 그리고 구체성의 상실, 서유럽 역사와 중국-한국사 차이에 대한 설명력 결여. 이 기사에 나타난 송교수의 서양역사에 대한 인식은 오류다.


서구 시민은 '국가'와 대결 속에서 시민성을 획득했는데, 한국(북한)은 국가를 구제하느라 '민족주의'에 처 박혔다고 그는 진단한다.


팍스브리태니카, 팍스아메리카나로 대표되는, 또는 1차, 2차 세계대전의 원인들은 영국 프랑스 독일 이탈리아로 대표되는 서유럽국가들의 자본주의, 제국주의, 그리고 '팽창적 민족주의'에서 찾을 수 있다. 이건 역사가들의 공통적 견해이다. 이와는 대조적으로 중국을 포함한 조선은 그 서구열강의 '민족주의' 요소가 결핍되어 오히려 주권을 상실하는 '패전국'이 되었다. 35년간 일제 해방운동을 해야하는 게 조선이었고, 가장 큰 과제는 '주권 회복'과 '봉건적 질서 타파'였지 않나?


- 네번째, 하버마스의 '공론 토론 영역 (공론장:Öffentlichkeit )에 대한 기계적 대응과 도식들의 오류: 시민사회의 담론 공간의 발생, 성장, 쇠퇴를 논한 독일 사회철학자 위르겐 하버마스가 말한 것을 송교수는 그대로 반복하고 있다. 


하버마스의 교수자격 논문이 '공론장의 축소와 파괴'에 대한 것이다. 17~18세기 절대왕정 군주에 맞서 칸트 (프러시아) 루소(프랑스) 존 로크 (영국), 토마스 페인 (영국) 등이 '공적인 토론의 중요성과 출판,표현의 자유를 획득'이야말로 계몽주의 정신의 기초라고 역설했다. 이러한 자유로운 이성의 놀이공간, 지적 공간, 공부 공간, 정치적 문화적 공간을 파괴하고 축소시키는 게 무엇인가? 그것은 단순하게 말하면 자본주의 이윤추구와 국가권력의 폭력이다.

- 그렇다면 한국 현대사에서 파쇼적 권력과 무자비한 자본의 이윤추구 세력들과 저항하며 계몽주의의 기초인 '이성의 자유로운 토론' 공간을 확대하려고 노력한 집단은 누구인가?


4대강 만들었던 이명박인가, 아니면 시위 복면자를 테러리스트라고 한 박근혜인가, 대학생들 데모하면 위수령 발동해서 경찰도 아닌 군인들 투하해 총기로 위협했던 박정희인가? 박정희 퍼핏급에 해당하는 전두환 노태우는 생략하자.


- 송호근 교수의 글과 기사에는 '주어'가 명료하지 않다. 정치적 책임을 져야 하는 지배층의 자기 반성과 정치적 퇴각, 양보 없이 중간층의 '정신'만 회초리로 갈긴다고 해서, 한국의 미래 비전과 담론이 생겨나지 않는다. 잘 해야, 중산층, 교양층들을 시민으로 간주하고, 그들이 '재산축적만 하지말고' 시민사회를 이끌어 달라는 윤리교과서적 주문이다.


- 마치며, 우리는 계몽의 삽을 들어야 한다. 송교수의 말을 듣지 않았던 이명박인지는 모르겠지만, 독일 지형과 강의 구조가 다른, 너무나 다른, (독일은 스위스 알프스가 고지대이고, 북쪽이 저지대이지만, 중앙은 평평한 편이고 경사가 없어 완만하다.그래서 강에 배가 많이 다닌다) 한국 강에 보를 설치하고 운하를 만들어놓고 물을 다 썩게 만들어 버렸다.

다시 계몽의 삽을 들고, 4대강의 썩은 물을 다시 흐르게하자.


기사 출처 : 

http://m.media.daum.net/m/media/hotnews/rankingnews/popular/newsview/20131129135509313


Posted by NJ원시

댓글을 달아 주세요

정책비교/국제정치2015. 7. 26. 23:24

.

에티엔 발리바르, 산드로 메자드라, 프리더 오토 볼프 , 7월 20일,2015

뷔르셀 (EC) 강제 조약 (diktat) 그리고 향후 전망


ETIENNE BALIBAR, SANDRO MEZZADRA, and FRIEDER OTTO WOLF 20 July 2015


1. 기본인식: 제 3차 구제금융 협상안은, 강제 집행 불가능하다 (unenforceable):

(두 당사자들이 합의한다면, 이것은 타당하지만, 법원이 그 두 당사자들을 강제로 그 협약을 실행하라고 명령할 수 없다)


- 그리스 위기 3 단계

1) 채무 상황과 긴축정책 결과들

2) 유럽이 부국과 빈국, 경제주권 소유와 박탈 국가로 분리되다.

3) 민주 체제의 붕괴, 그로인한 포률리즘에 기초한 민족주의 발호


그리스인의 시각에서 볼 때, 협상안은 강제 명령 (diktat) 1914년 베르사이유 Versailles 조약, 그 결과, 독일은 하이퍼 인플레이션, 마이마르 공화국 붕괴, 나치즘 등장, 결국 제 2차 세계대전 발발

왜 이런 주장이 타당한가? 2가지 이유다.

첫 번째, 유럽은 그리스의 시각에 볼 때, 고리대금업자와 약탈자였다.

왜 그러한가? 그리스자원의 성장이나 생존가능성을 목표로 하지 않고,

그것들이 다 고갈될 때까지 빼먹는 것을 목표로 설정했다.

- 유럽채권단 트로이카는 통화주의 교조 monetarist orthodoxy (*마스트리히 조약에 근거) 와 2012년 정부 기초 재정 협약 budgetary pact of 2012 고수

- 더 악날한 것은, 트로이카 역시 그리스 현실을 잘 알고 있다는 것이다. (1) 그리스 국가 채무는 지난 10년간 2배로 뛰었다. (2) 경제 재앙 때문에 국가 채무가 GDP의180%에 육박한 게 아니라, 생산과 소비의 붕괴 때문이라는 것도 잘 알고 있다.

=> 결국, 트로이카는 그리스에 대한 정치적 보복을 한 것이고, 그리스인들이 수치심을 느끼도록 만들었다.


두 번째 이유:

양해 각서 Memorandum of Understanding 이 그리스 기존 법률을 폐지할 수 있고 대체할 수 있는 권력을 가진다. 특히 행정부의 탈-정치화 ->주권 탈취하겠다는 의도이고, troika 에 반대하는 급진파들이 그리스 시리자 정부에 장관으로 일하지 못하게끔 원천봉쇄, 제거하겠다는 것이다.

- 트로이카 관료가 다시 아테네로 와서 시리자 정부를 감시한다.


2. 유럽의 신 헌법

어떤 종류의 정치정체 (政體 : regime) 이냐? 유럽에서 그 정체 특성이 뭐냐?

어떠한 거버넌스인가? 살펴보자.


- 현재 유럽 연합의 지배적인 통치 양식은 신자유주의이고, 그 신자유주의적 ‘자유 liberty' 는 본질적으로 강압적, 억압적이다.

- 상층 행정 관료 엘리트들이 유럽연합 정치를 지배하고 독점하고 있다.

“닥치고 수용해라 ! 팻 어컴플리 ‘fait accompli’ ”

- 특징은, 위로부터 아래로 눌러찍은 ‘혁명’

- 누구를 위한 정치인가? 유럽 국가들의 은행들, 금융자본의 이익에 부합하고 있다.

- 독일 사회정치학자 하버마스는 이러한 유럽연합 정치 특징을 가리켜 “ 탈-민주주의적 행정관료-연방주의” 라고 명명했다. 다시 말해서, 유럽연합 민주주의는 심각한 결함이 있다는 것이고, 그 특징적 문제점은 행정 관료들의 명령이 시민들의 의사 결정보다 더 앞선다는 것이다.


- 이러한 행정 관료 엘리트 정치 행태 특징은, 불투명하고 비공식적인 정치 행태로 일관하는 것이다. 따라서 유럽위원회 EC는 더 이상 정치적 이니셔티브를 갖지도 못하고 각 국가들간 이해관계들을 조정해내지도 못하고 있다.


- 대표성 상실; 유로그룹 (재무장관 회의체) : 조약에 의해서 만들어진 그룹도 아니고, 규칙도 없다. 내부에서 그냥 대변인을 뽑고, 독일의 영향력 아래에 있다.


- 물론 독일 제국주의가 실제로 존재한다고 해도, 유럽의 물질적 구성 자체가 독일 제국주의의 가면이라고 말하는 것은 아니다.


독일 헤게모니 특징은 무엇인가?

(1) 직접적이지 않다. 간접적이다. 보조적이다 혹은 매락에 의한 것은 아니다.

(2) 독일 헤게모니는 부분적이다. 권력 블록(리그/연합/동맹: power bloc)에 참여하고 있는 다양한 적대자들로부터 오는 도전에 직면해 있기도 하다.

(3) 유럽중앙은행 내부에도 갈등은 있다. 바이트만 (Weidmann) 과 드라기(Drahi: 유럽중앙은행 총재) 사이에 주기적으로 갈등과 이견이 발생하고 있다. 또한 독일 재무장관 쇼이블레과 유럽중앙은행이 동일하지 않다.


- 드라기는 그렉시트를 원하지 않는다.


반면 쇼이블레는 그리스 유로존 탈퇴를 요구했다. 유로존을 독일 중심으로 만들어나가기 위해서였다. 이러한 통치 거버넌스 내부 차이와 분열 역시 유로존의 물질적 구성이다.

소결: 유럽연합과 유로존에서 독일의 단일한 헤게모니가 작동하지는 않는다


그렇다면 제 3차 구제금융 협상의 특징은 무엇인가?

(1) 그리스 정부에 비현실적이고 달성불가능한 구조 개혁 ‘강제 명령 Diktat'이다.

(2) 향후 전망: - 그리스 뿐만 아니라 유럽 다른 사회 세력들의 반대에 부딪힐 것이다. 이러한 반대와 저항이 어떻게 전개될 것인가? 그것은 현재 그리스 국가 채무위기를 비롯한 유럽 위기에 각 국가들이 어떠한 전략을 쓰느냐에 따라 달라질 것이다.


3. 유럽집행위원회 내부 프랑스와 독일 분열

‘Brussels night’ reveals Franco-German divisions


- 7월 11일~12일 협상 과정에서 드러난 것은, 독일과 프랑스의 불일치와 의견 차이이다.


현재 유럽국가들은 4가지 관점으로 분류될 수 있다.

영국은 유럽연합 탈퇴 Brexit 를 고민하기 때문에 제외하자.

1) 독일과 독일 편을 드는 국가들은 그리스에 ‘긴축’ 강요.

2) 북유럽과 동유럽의 빈국들 - 그리스에게만 채무 변제 혜택이 돌아가길 바라지 않는다.

3) 남부 서부 채무 국가들; 그리스와 달리 이미 긴축을 수용

4) 프랑와 이탈리아 입장: 정부 기초 재정 흑자(PS) 에 대해서 유로존이 개입하고 경제 주권을 침해하는 것에 대해 저항하다.


- 현재 독일의 역할은 정복자라기 보다는 유럽연합의 ‘규율’을 강조하는 학교 교장 선생 역할을 하고 있다. 왜? 독일이 유럽 연대 기금 3분의 1를 담당하고 있기 때문이다.


- 독일의 그리스에 대한 태도는, 그리스를 독일 보호령 protectorate state 로 간주하고. 그리스 자원을 착취하려고 한다. (사유화를 통해)


- 심지어는 그리스 시리자 정부 교체를 목표로 하거나, 시리자 정권 붕괴를 시도했다.

- 프랑스 좌파들은 그렉시트를 반대한다.

- 미국 역시 2008년 금융공황 이래로, 체계적인 위기 관리를 하고 있기 때문에, 그렉시트와 같은 불안정함에 반대하고 우려를 표명하고 있다.


- 그렇다면 독일의 목표는 무엇인가? 결국 그리스를 핑계로, 이탈리아와 프랑스의 ‘기초 재정 흑자 PS'를 마스트리히 조약 기준와 2012년 기준에 맞추도록 강요하고 있다. (그리스 전임 재무 장관 바루파키스 협상 후기)에 따르면, 독일의 이러한 전술 목표는 결국 프랑스와 이탈리아 길들이기이다.

- 올랭드가 그렉시트를 막아냄으로써 독일에 승리한 것처럼 보인다.

물론 독일의 요구가 관철되어 ‘긴축 통치안’ 내용은 독일 의도대로 통과되었다.


- 이제 다음 3가지 문제들을 살펴보자. 

(1) 채무와 정치경제학

(2) 구조적 불평등과 신 지배질서 (독일)

(3) 민주주의와 극우파 등장


4. 채무와 정치경제학 :통제불가능한 유럽 채무, 여전히 불안정한 유로 통화 체제

An uncontrollable European debt, a still unstable currency

채무 문제는 1) 채무의 소용돌이 카리브디스 Charibdis 와 2) 긴축 통치라는 스킬라 (Scylla) 사이에 진퇴양난이다.


그리스 국가 채무 해법은, 유럽 채무 문제를 ‘그리스 단일 국가’의 문제로 보지 말고, 유럽 전체틀 안에서 봐야 그 해법을 찾을 수 있다. 그리스 채무 위기가 말해주는 것은 특정 체계적인 ‘유럽 위기’이다. 이것은 유럽 전체 국가들의 ‘협동 해결책’을 필요로 한다.

다시 말해서 유로존을 ‘규율 통제와 통합’ 영역에 그치지 않고 집단적인 산업 발전과 구조변화의 관점을 지닌 통일적인 경제 영역으로 만들어 나가야 한다.


따라서 그리스 정부의 ‘빚탕감’과 ‘채무 구조조정’ 제안과 ‘범 유럽 채무 회의’ 틀 안에서 그리스 경제 재건이라는 두 가지 제안들은 진지하게 검토되고 수용될 필요가 있다. 이것은 또한 최근 IMF 가 긴축정책이 그리스에서 효과를 보지 못했다는 결론과도 일치하는 것이다.


- 유럽국가들이 민족주의에 빠져서도 안되고, 정치적 희생양을 만들어서도 안된다. (인종차별, 반-이민자 정책, 남북 유럽 갈등)


- 현재 유로존에서 독일이 취하는 이득이란? 독일이 지속적으로 이웃국가들을 희생양으로 재정 흑자를 달성하고 있다. 장기적으로도 채무 국가들의 이자율 스프레드로 인한 금융 수익을 챙기고 있다.


- 독일은 서남부 유럽국가들의 부패를 비난하기는 하지만, 정작에 부패와의 전쟁에 참여하지 않는다. 왜냐하면 현 체제에서 이익을 보고 있기 때문이다.


5. 구조적 불평등과 신 지배질서 (독일): 불평등, 분열, 그리고 지배의 유럽

The Europe of inequalities, fractures, and dominations


- 채무 문제, 그리고 해결책에서 빠져 나가버린 게 있는데, 그게 바로 유럽 연대를 향한 정치적 의지 문제이다. 장기적인 유럽의 과제는 내부 불평등을 해소하는 것이다.

이 불평등 원인들은 사회적 역사적 원인들이 있고, 이것들은 유럽이 계속해서 서로 분할되고 재통일되는 과정에서 발생한 것들이지, 문화적 차이에 근거한 것이 아니다. 이러한 문화적 차이를 강조하는 것은, 미디어나 정치적 해설가들이 떠들기 좋아하는 ‘유럽 내부 인종차별주의’에 다름 아니다.


- 과거 냉전 시대 동-서 유럽의 차이와 갈등이 이제 유럽 남북으로 축을 바꿨다.

- 유럽 내부 국가들 사이 노동 분할 1) 서남부는 관광 특구 역할 2) 북부에 싼값에 노동력을 제공한다는 시각은 잘못되었다.

- 프랑스 (현재 산업 쇠퇴, 실업율 때문에 고생) 매개자 역할 위치.

- IMF 가 유럽 국가 정부 기초재정(ps) 흑자 문제에 개입하고, 유럽 난민 문제에도 개입하다.


6. 민주주의와 극우파 등장: 유럽 민주주의 부재 속에서, 국가 포퓰리즘

In the absence of European democracy, state populism


(1) 그리스 국민 투표의 의미 - 인민 주권 회복

- 독일을 비롯한 유럽 국가들, 7월 5일 그리스 국민 투표에 대한 비난들, 문제점.

- 유령이 유럽을 배회하고 있다. 인민의 목소리, 인민 (人民)권력이라는 유령이.

- 국가 주권보다 트로이카 제도들이 더 큰 의사 결정을 가질 때, 문제는 그 제도들이 민주적으로 선출된 권력이 아니라는 것이다.

- 경제적인 협상안이 단기적으로 파괴적 영향을 미치고, 장기적으로 우려를 자아내는 긴축통치안이다.


(2) 왜 반-그리스 담론이 나오게 되었는가? “ 그리스를 위해서 유럽 시민들이 세금을 내고 있다.” 이런 프로파간다가 ‘민족주의’ 포퓰리즘을 생산하고 있다.

- 외국인 혐오주의, 독일, 프랑스, 네덜란드, 핀란드에 나타났다. 왜 이러한 극우적 포률리즘이 등장하게 되었는가?

그 이유는, 유럽 경제 위기는 발생했는데, 이를 해결할 유럽 전체 ‘제도들’이 미비하기 때문이다. 현재 유럽 의회는 그런 역할을 하지 못하고 있다. 그 반대로, 반-그리스 정서, 반-독일 정서만 도드라지고 있다. 결과적으로 지금 유럽은 외국인 혐오주의, 반-유럽주의, 반-정치, 집단적 감정 과잉 현상들이 나타나고 있다.


(3) 무엇을 할 것인가?

외국인 혐오주의, 친 나치즘 탄생, 극우파 운동을 막아내기 위해서는?

이러한 흐름에 저항하는, 민주적 개입/참여가 필요하다.

1) 새로운 제도들을 만들어 내야 한다.

2) 유럽 시민들의 목소리를 담아낼 초국적 ‘반-포퓰리즘’ 운동이 필요하다.


- 생태, 노동권, 이주자 소수자 권리, 부정부패 탈세와의 투쟁.

시리자가 주목을 받은 이유가 무엇인가? 위와 같은 운동을 해서 그런 것 아닌가?

시리자 성과도 있었지만, 지금 위험한 상황에 놓여져 있다.


7. 시리자의 전략적 딜레마는 무엇인가

Syriza’s strategic dilemma


(1) 제 3차 구제금융 협상안 = 유럽 채권단 트로이카의 ‘강제 명령’을 실제 집행할 것인가?

그리스 은행들 영업 재개와 유럽중앙은행의 유동성 공급을 조건으로, 그리스 의회는 트로이카 메모랜덤을 가결했다.

제 3차 구제금융 협상안에 대해서, 시리자 중앙위원 과반수 이상이 비판적이었다. 그러나 의회에서는 야당의 도움으로 통과되었다. 대신 시리자 의원들 중 일부가 반대했다.


<첫 번째 딜레마>

- 트로이카 패키지 ‘제 3차 구제금융 협상안’의 가치와 조건들에 대한 토론이 이제 그리스에서 시작되었다.

- 독일과 유럽연합은 그리스에 대해 여전히 강경하다.

- 트로이카 채권단이 그리스에 요구한 ‘긴축 통치’ 실행이 어떠한 결과를 가져올 것인가?

- 시리자 정부가 트로이카의 ‘긴축 통치. 강제 명령’을 받아들이면서 동시에 그리스 내부 개혁을 수행할 수 있는가?


(1) 그리스 시리자 정부의 자율성 확보

(2) 사회복지 축소로 인해서 피해당할 그리스인들을 어떻게 구제할 것인가?

(3) 부정부패와의 전쟁은 어떻게 수행할 수 있을 것인가?

실제로 그리스 내부 구조 개혁을 치프라스 정부가 할 수 있겠는가?


- 아니러하게도, 역설적이게도 그리스 시리자에 대한 외적 지원은 IMF로부터 왔다.

최근 IMF 제안서에 따르면, 유럽 채권단 트로이카가 제시한 ‘긴축’안을 가지고서는 그리스 채무 문제를 해결할 수 없기 때문에, 그리스 부채탕감을 해줘야 하고, 유럽이 그리스에 원조를 더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유럽채권단과 트로이카, 특히 독일의 강경한 입장 조건 속에서, 이러한 IMF의 제안을 폄하하기는 어렵다.

- IMF는 현재 정치 경제 지형에서 ‘내적 모순들’을 만들어내고 있다.

- IMF 역할이 ‘반대 조정자 reverse mediator' 역할을 하고 있다. 다시 말해서,

국제 금융 이해관계와 유럽 내부 정치 목표 사이 균형을 의미한다.


- 혹시 IMF 개입이 의미하는 바가, 재협상의 시작인가?

지금 당장은 유로존 국가들이 그리스에 ‘긴축안’을 실행하라고 압박을 가할 것이다. - 쇼이블레는 또다시 ‘한시적 그렉시트’를 다시 가동하려 할 것이다.

충돌은 불가피하다는 이야기이다.


<두 번째 딜레마>

그리스 내부 상황 (사회적, 도덕적, 정치적) 차원이다.

- 대안은, 그리스 시리자 치프라스가 ‘솔직해야 한다’, 오류는 시인하고 당당하게 시민들에게 용서를 구할 것은 구해야 한다. “제 3차 구제금융 협상안은 최상의 것이 아니었고, 재앙을 회피하기 위한 선택이었다” 등


- 그리스 국민들 사이 내부 분열을 극복해야 한다. 그렇지 않으면 내부로부터 국론은 분열될 것이다.

- 그리스 시리자의 승리: 7월 5일 국민투표는 비밀스런 트로이카의 장막 정치를 걷어냈고, ‘정치의복원’을 일궈냈다. 쇼이블레, 융커, 데이셀블룸, 반대표는 그렉시트를 의미한다고 협박했는데 이를 극복했다. 민주주의 원리라는 측면에서 그리스 시리자는 승리했다. 그러나 그 이후, 시리자와 치프라스는 힘에서 트로이카에 밀리고 말았다.


- 시리자 내부 <레프트 플랫폼>은 적들을 이롭게 해서는 안된다.

- 유의미함 인정: <레프트 플랫폼>은 민주적 실천을 수행하고 경험했다.

- 또 치프라스 반대자들도 단일한 시각이 아니다. <레트프 플랫폼>과 콘스탄토풀루-바루파키스는 서로 다르다. 후자는 새로운 유럽을 위해 새로운 그리스를 건설하자고 외치고 있다.


- 제안: 시리자 통일 단결해야 한다.

- 만약 시리자가 분열하면, 무슨 일이 일어날 지는 아무도 예상할 수 없다. 그리스와 유럽 전역을 일깨운 운동의 희망은 사라질 지도 모른다.


8. 유럽을 위한 대장정, 우리의 연대

‘Long March’ for Europe: our solidarities


- 시리자 치프라스 Vouli 방송 연설:

“우리의 선택은 최선이 아니었다. 중단없이 올리가히와의 전투에 나서야 한다.

트로이카가 더 부추긴 부정부패와도 싸워야 한다.“


- 유럽의 운명, 그리스는 유럽의 충돌과 도전의 심장부에 있다.

- 우리가 그리스 시리자를 지원해야 하고 연대해야 한다.

- 우리가 반대할 것은, 테크노크라시, 엘리트 부정부패, 인민 경멸, 기초 재정 흑자에 대한 압력과 트로이카의 그리스에 대한 ‘긴축’ 강제명령(diktat) 이다.


- 현재 유럽 국가들 상황 정리:

(1) 그리스 아테네 신탁마 광장 뿐만 아니라, 신-자본주의 요새인 독일에서도 대안적 저항들은 일어나고 있고,

(2) 스페인에서도 (포데모스 이외에도)

(3) 프랑스에서도, 사회민주주의가 이제 공화주의적 애국주의로, 경쟁적 파괴, 그 문화의 상업화로 변모하고 있는 프랑스에서도,

(4) 이탈리아에서도, 유럽 국경의 군사화와 요새화에 반대하고 있고,

(5) (공공기업의 사유화 문제로 인해서 촉발) 영국에서는 고립주의에 대한 찬반 토론이 활발해지고 있다.


- 유럽 좌파의 공통 구호는 긴축 통치에 대한 민주적 혁신과 저항이다.







.


The Brussels diktat: and what followed

Alexis Tsipras won the battle on a question of principle - the need for a new Europe - even if he lost the war that ensued. What are the implications for the Greek left and for Europe? (Long: 9,000 words) Français. Deutsch.

Alexis Tsipras, February 2015.Alexis Tsipras, February 2015. Demotix/indiPHOTOpress. All rights reserved.Does the unjust and forced ‘agreement’ between the Greek government (now facing the task of ratifying the agreement in the Vouli) and the other states in the European Union (not all of whom feel the necessity for such a sanction) mark the end of one era and the beginning of another? In many ways yes, but almost certainly not in the sense indicated to us by the 'Summit' report. In reality, the agreement is fundamentally unenforceable in economic, social and political terms, though it will be ‘forced through’ by a process that promises to be at least as brutal and even more divisive than the extremities we have seen over the last 5 years.

It is therefore necessary to try to understand the implications of the agreement and to discuss its consequences, avoiding all use of rhetoric but not of engagement or passion. 

In order to do so we must first look at how the negotiations unfolded (those opened by Alexis Tsipras’s return to Brussels on the back of his ‘triumph’ in the July 5 referendum – which, for good reason, has not ceased to fuel incomprehension and criticism among his supporters in Greece and abroad), and secondly we must look at what these negotiations tell us about the positioning of the various European forces.

We must define the stage that the crisis in the EU has reached (a crisis of which Greece is both the symptom and the victim) in terms of three strategic domains: firstly the debt situation and the effects of the austerity measures; secondly the division of Europe into unequal zones of prosperity and sovereignty; and finally the collapse of democratic systems and the resulting rise in populist nationalism.

But first, it is vital that we include an ‘assessment’ of the Brussels agreement: ‘as seen from Athens’ (from the Greek people’s point of view) and ‘as seen from Europe’ (which does not mean as seen from Brussels, whose institutions clearly have no awareness whatsoever of the current European climate).

The ‘agreement’ from the Greek perspective 

Seen from Greece, the agreement seems to be well and truly like a diktat. Varoufakis went so far as to mention ‘Versailles’, a provocative allusion to the 1918 treaties which had the well known repercussions for German history and for the fate of the world. The accusation was sufficiently serious and credible for Merkel to state immediately that she is unconcerned with ‘historical comparisons’… This dramatized illustration is justified for two closely linked reasons.

The first is this: even though Tsipras’s July 7 proposals in Brussels constituted a large concession on his part (accepting, in the main, the proposals of budgetary and economic austerity that he had previously refused, in particular those concerning retirement and taxation), they were nevertheless integrated into a Greek government project (so as not to say a ‘plan’) of adjusting Greece’s economy and finances, whereby, under conditions that would have certainly been more difficult than desirable, he could have hoped to develop his own political strategy in the interests of his people.  Incidentally, this is why Tsipras went along with the repeated demands for an adjustment of the debt (demands increasingly supported by renowned economists with very different orientations - both from the IMF and independent of it).

Under repeated pressure from the German minister for finance and the president of the Eurogroup speaking in his name, it is precisely this last attempt at rationality and coherence that Greece’s interlocutors immediately set about destroying, talking of their ‘loss of trust’ in the Greek government (a purely moral argument) and imposing punitive measures without any economic rationale.

The result has been an anti-plan of improvement that resembles bleeding the Greek population’s remaining resources (notably the resources of the poorest strata of society, those who are already right up against humanitarian catastrophe) and carving up the national economy in preparation for completely unpredictable ‘ideological’ privatizations. In this respect, measures like raising the retirement age are particularly significant – absurd if not criminal in an economy where youth unemployment is almost 60% – not withstanding the preventive ‘seizure’ of Greek assets that is reminiscent of a usurer taking guarantees (even if Tsipras, in an extremely difficult situation, managed to avoid the establishment of a local version of the Treuhandanstalt in Luxembourg, in an establishment which… is also headed up by Schauble!).

Europe conducts itself with respect to Greece in this instance, both as a usurer and as a predator, the objective not being to maintain the viability or growth of its resources, but instead to drain them until exhaustion. Whatever this anti-politics may be – rationalized in the eyes of some (perhaps in good faith) by the dogmas of a monetarist orthodoxy inscribed in ‘golden letters’ in the European treaties that have been signed since Maastricht, and reinforced by the ‘budgetary pact’ of 2012 – it clearly does not constitute any sort of justification since we are no longer at the beginning of the crisis, and all the European leaders (including the German ones) have observed the enactment of the regressive effects of the policies that they have imposed at their leisure. 

They know very well that Greece’s national debt, having doubled in 10 years, has not reached 180% of GDP because of its absolute growth (comfortably outdone, even in proportion to population, by other European countries), but instead as a result of the collapse of production and consumption. Therefore, it is not a question of rationality, nor of the creditors’ interests, but of political vengeance and the humiliation of an ‘interior enemy’. This is confirmed when we see that each measure that has been imposed corresponds exactly to a reversal of social or economic politics that Tsipras’ government was engaged in during its electoral programme and when it took office.

We must now move on to the second reason which allows us to talk of a diktat; perhaps an even more serious one and in any case a motive that is destined to seal the former: the measures of ‘trusteeship’ that create a protectorate within the EU and that are based on the model of ancient colonial practices but applied this time to one of its members (whom we demand thereafter to be symbolically ‘co-responsible’).

Undoubtedly the most blatant measure regards the sovereignty of parliament; the obligation to submit economically and socially sensitive draft legislation to the control and authorization of ‘institutions’, notwithstanding of course a ‘verification’ by these same institutions – the result of which will allow the release of European loans. To illustrate the functioning of this mechanism: the ‘Memorandum of Understanding’ has already imposed a series of predetermined legislative acts without delay (preliminary to the implementation of the agreement), cancelling existing legislation and replacing it. Together, the acts represent a programme of extreme neo-liberal transformation (without equal in modern Europe) of the right to work and of administration (which is not lacking in irony when we note that one of the principles is actually supposed to be the ‘depoliticisation of administration’!).

We have also noticed the demand for the ‘independence’ of statistical tools (arising after the Greek authorities’ carried out an ‘audit’ of their debt and its legitimacy), a demand guaranteed by the Troika experts’ return to Athens (whose level of personal independence is indeed beyond suspicion). Finally, it must be mentioned that the necessity for a governmental reshuffle (meaning the entry of anti-Syriza parties and the expulsion of the ‘radicals’) is a foregone conclusion in the corridors of the Brussels Commission. Materially, this means that the austerity measures and the trusteeship reinforce one another as policies, so that Greece is no longer a sovereign nation (in any sense since this process started years ago and was only halted by Syriza’s rise to power).

Unfortunately what this means is not that Greece is entering into a shared sovereignty – judicially equal and politically organized as would imply a progression towards European federalism – but instead that it is bowing to the will of the master. Which ‘Master’, however, are we talking about? It is at this point that we must look at the other side of the coin: the European Union.

Europe’s new constitution

We must do so by looking again at the facts and their historical significance, but also more deeply, by defining the material constitution presiding over modern Europe: the division of powers; the institutional shifts resulting from the Treaties and from the enactment of the treaties; the relationships between economic and political (and geo-political) forces; the hierarchy of interests codified by ‘rules’ and ‘principles’ for which states and their populations are forced to bend over backwards; the decision procedures (or as we say nowadays, the ‘governance’ procedures); the inequality of access to real power for different social and national groups and the impossibility of influencing it, etc. In short, we must ask ourselves what sort of ‘regime’ is modern Europe under?

Let us not revisit entirely what should already have become obvious, that is to say the institutionalization of neo-liberalism since the 1990 milestone that came in the form of the dogma of ‘free and fair competition’ whose ‘revolutionary transformative’ effects can be seen across society today – the EU’s equivalent of the Soviet Union’s state socialism.

If only to remind us that the belt is now tightened: neoliberal ‘liberty’ is essentially coercive.  It involves – wherever ‘deviations’ or ‘failures’ are identified (essentially among the ‘debtors’ and the ‘weak’) – incessantly forcing citizens to be free (as Rousseau ­– who would never have imagined this sinister use of his formula – would have said). Clearly, the degree of coercion varies enormously depending on one’s position on the scale of real power.  But more precisely: when the Greek and Italian governments were replaced by a constitutional manipulation (2011) and the preceding Greek referendum prohibited, the ‘revolution from the top down’ – which was set up at the beginning of the public budgets crisis and the arbitration in favour of the banks – was thenceforth a ‘fait accompli’. Habermas talked of postdemokratischer Exekutiv-föderalismus, a highly enlightening concept. 

But this ‘post-democratic executive’ that has taken effect on the (quasi) federal tier – because the federalism being built in Europe on extraordinarily fragile foundations comes entirely from the top – has the remarkable property of being only partially visible and institutionally legitimate. To a great extent, it remains occult and informal, which is clearly illustrated by the fact that the ‘European Commission’ no longer has the power of political initiative, nor of mediating the interests of the member states. Jean-Claude Juncker (president of the European Commission), threw in the towel – having already had to resign himself to a humiliating recoil a few weeks ago – after  a crucial question over the future of Europe arose regarding the hosting of refugees and the solidarity between states before the humanitarian catastrophe in the Mediterranean. The Commission, being now no more than a (proliferating) regulatory structure and a transmission belt, lost the power of negotiation to the Eurogroup: a group established by no treaty and following no rule, whose internally elected president then serves as a spokesperson for the most powerful and most influential of the member states – Germany, in other words. 

So, one power structure conceals another. Nevertheless, we must not hasten to conclude that the material constitution of Europe is simply a mask for ‘German Imperialism’, even if such imperialism really exists. Because in some ways, the German hegemony that is currently active in Europe has no choice but to be indirect, aided or not by context (in the case of the ‘Greek punishment’, incidentally, it benefited from a multitude of favourable conditions). In other ways it is partial, dependent on challenges coming from several adversaries who also participate in the ‘power bloc’ to varying degrees, adversaries who bring with them potentially deep divisions.  Undoubtedly, among these adversaries there are other European countries (the coalition of which might eventually be able to equal the German hegemony, except – as we have clearly seen in recent weeks – that they are held back within and without by their financial, and increasingly their ideological, dependence), and also – and of this we are convinced – the European Central Bank (ECB). 

Because the interest of the German economy (which wants to secure a privileged position in the world market) is not the same as the banking system’s economy (whose vault-key is the ECB, led by a former employee of Goldmann Sachs), it would be completely erroneous to assume that Berlin and Frankfurt are in harmony (in the same way, incidentally, as Mr Schäuble’s aggressive moralism is not the same as the speculative pragmatism of the monetary institution, as we have seen in the periodic conflicts between Mr Draghi and Mr Weidmann). This is why, when discussing ‘neoliberalism’, it would be prudent to be wary of the generalizations common amongst the members of the extreme left, because a common ideological framework does not dictate one sole politic and does not resolve conflicts of interest. 

Without doubt, the ECB played a decisive role during the episode which just unfolded, a role one has even labelled ‘terrorist’: by cutting off the cash assets to Greek banks, the ECB forced the Greek government to close them and to establish capital control, thereby placing the country’s economy on the brink of asphyxia and compelling Tsipras to choose between surrender and chaos. Schäuble and Dijsselbloem took advantage of this blackmail,  a fact that does not indicate, however, that this alliance works automatically. Draghi certainly did not want Greece to leave the euro (whilst Schäuble paid little attention and might have actually wanted Greece to leave in order to ‘tighten’ the zone around Germany): he took a risk and it paid off (for the moment).  The long term picture is a different one altogether. The division within the synthesized European ‘governing body’ is also part of its ‘material constitution’.

At this point we can begin to contextualize the assertion made above: that the agreement constitutes a fundamentally unenforceable diktat made up of ‘unrealistic and unachievable reforms’, (from Le Monde 14.07.2015, a journal, in actual fact, that has relentlessly pushed for the adoption of these reforms), a diktat that will be implemented by force to the point of absurdity.  Clearly, this will depend on the opposition that it sparks (within Greece and, one would hope, outside Greece, because it concerns all of Europe and all of Europe’s citizens), opposition that will grow and gain credibility as the contradictions and destructive effects of the diktat are exposed. But the opposition will depend on the consequences of the increasingly varied strategies being employed by the European states with regard to the crisis.

At this point and before penetrating the heart of the current contradictions, a digression would be a good idea, one that might help us reveal what resulted from the negotiations of the Brussels agreement of July 12-13.

‘Brussels night’ reveals Franco-German divisions

In general, political observers agree to divide up the European states into four groups with regards to the ‘Greek crisis’ and its logical solution (setting aside Great Britain, who does not count in this affair, especially since it is itself busy discussing an eventual ‘Brexit’): Germany and its more or less satellite countries, who align themselves to German politics or pre-empt it (so as to serve as figureheads for the most ‘merciless’ German demands – dixit Le Monde); the ‘poor countries’ of northern and eastern Europe who ‘conceded important sacrifices’ in order to access the eurozone and who do not want the Greeks to ‘benefit’; the ‘indebted’ countries of southern and western Europe who accepted the austerity measures that were rejected by the Greeks and fared variously in the aftermath; finally France (and in some sense Italy), who are not really complying with the regulations of the ‘agreement on budgetary discipline’, but who nevertheless wish to be considered as core members on the European ‘executive board’. 

In reality, this classification boils down to two groups, because the anti-Greek competition between different European countries – other than France and Italy (‘we can no longer be confident’, ‘we no longer agree to pay’) – was directly used (if not orchestrated) by Germany in the Greek affair (where the ‘Schäuble line’ prevailed over the ‘Merkel line’ in German politics). France alone, tacitly supported by Italy, took a (moderately) different position (in particular on the question of the Grexit).

Understanding the Franco-German division is the key, therefore, for at its base it is pretty decisive, but evidently not for the reasons defended by the French presidency.

With regard to the German government and its ‘inflexibility’, we believe that ideology and politics have always played a more fundamental role than economics (even if it is true that the German banks still have a huge chunk of Greece’s net-worth, and that the German budget provides nearly a third of the European Solidarity Fund’s resources). They reveal as much about German interior politics as the objective to create a continental hegemony – this ‘German Europe’ which Ulrich Beck described in his now famous book; not as a conquest but more like the project of a schoolmaster. 

The two schemas devised by the Bundesfinanzministerium and opportunistically leaked just before the reconvening of the Eurogroup – the interim Greek exit from the euro (a temporary arrangement, which everyone knew would become permanent); or the reduction of Greece to a protectorate state, and the expropriation of its resources – were equal in substance (from a political point of view), especially if one remembers that in both cases the ultimate objective was actually to destroy the Tsipras government. The second schema prevailed, due to the first’s difficulties of ‘principle’: it remains to be seen whether it will carry its project through successfully (though it seems pretty close already).

So what happened on the French side of the crisis?  Firstly we could hypothesize, that in contrast to the Germans, at some point Hollande became convinced that the only way of ‘forcing’ the austerity measures on the Greek people was by ‘advising’ Tsipras to make Syriza shoulder their weight (though this task will be much more difficult – if not impossible – given the extreme nature of the measures imposed by the European summit). The referendum itself (which infuriated the Germans and hardened their resolve to ‘smash’ the Greek government) played a role in this sense.  After all, Hollande himself has some experience in breaking electoral promises and must have found it easy to imagine that others might do the same…

Two other factors weighed in to make him risk everything to ensure that there would be no Grexit: the opinion of the French left – which mostly supported Syriza – on the consequences of Greece’s expulsion; the conviction of America’s hostile attitude towards the Grexit which stemmed from the dangers that would arise in the financial international monetary system (since 2008 the USA has nurtured an obsession with ‘systemic risk’). But the key is undoubtedly the issue raised by Varoufakis in his article in the Guardian on July 10, 2015: Germany is using the Greek situation to ‘discipline France’, to impose budgetary discipline – which France is in fact incapable of putting into practice – and to manipulate public opinion on the ‘sanctions’ which should result. Again, the issue is political; it raises as many questions about the distribution of power in Europe as about control over the dominant discourse. On that fateful night, one might say that Hollande (perhaps helped by Merkel against her own minister) ‘won the battle’ to keep Greece in the euro. But he undoubtedly ‘lost’ on the conditions which were imposed for that, and because it is these conditions that will determine what follows, we can assume that his apparent ‘victory’ will not carry him very far…

The unresolved problems – inflamed by last week’s standoffs – are inextricably ‘Greek’ and ‘European’ problems. Despite having to examine them alternately and from both angles, in reality, this means once again that they demonstrate to what extent Europe’s destiny is at stake in the Greek question, and to what extent the Greek decisions (their resistance, propositions, and eventually their errors and failures) lead to consequences for the whole of Europe today. 

Three general questions thrust themselves to the fore more prominently than ever: the debt and political economy; the structural inequalities and new relationships of domination; democracy and the danger of the extreme right.

An uncontrollable European debt, a still unstable currency

Let us begin with the debt. It seems appropriate to remind ourselves of something obvious: the cumulative European debt – public and private – is still growing and generating its own toxic derivatives, and is therefore putting the stability of the euro in permanent danger.  It possesses neither – in contrast to the USA – a compensation mechanism in the form of a universally accepted and hoarded reserve currency, nor a central bank which is authorized to ‘lend as a last resort’, and therefore involves both speculative risks and risks of economic stagnation such as those that we are seeing at the moment. 

Most attention is being paid to public debt. because: the States – since the 1880s – has been massively engaged in institutional dependence on the financial markets; the bailouts and provisions of liquid assets to private banks by the ECB (except when it is a question of putting pressure on the Greek government) have had the result of continually transferring the risk of speculative operations onto the citizens as taxpayers; the neo-liberal political discourse has not stopped chastising the ‘spendthrift’ States. In actual fact, the bulk of the debt is private; debts that force economies to hover between the Charybdis of indebtedness and the Scylla of austerity policies. 

This problem applies to Europe as a whole (even if the common currency is not adopted by all its countries at the present time, and no doubt never will be). The Greek debt represents without doubt a particular systemic risk (which we are not reducing by strangling the Greek economy or strangling its repayment possibilities!), but it is the whole system that is engaged on an unhealthy course that would call for a joint solution – in other words restructuring as part of the eurozone’s conversion into a coherent economic space, not only integrated or ‘disciplined’ but oriented towards a perspective of collective industrial development and transformation. 

Hence the pertinence of the Greek government’s proposal to examine the conditions of its own debt reduction and of its revival in the framework of a ‘pan-European conference on debt’, – taking into consideration all the variables in the problem and also taking the various stakeholders into account – a proposition swiftly ruled out by the ‘institutions’ who did not even listen to them. The Greek suggestion was indeed converging with the IMF’s conclusions after it discovered the ‘mistaken calculation’ at the heart of its previous austerity plan for Greece (which led it to no practical conclusions). 

At this point, we might ask ourselves about the reasons behind the unrelenting and insurmountable obstacle that prevents Europe from confronting its financial problem rationally and on an appropriate level: what is it that ceaselessly strives to find scapegoats? Nationalism and short-term egoism, plainly, together with the aforementioned ideological obsessions, but also banking interests and, once again, the anti-communitarian behaviour of one country (Germany), a country which ceaselessly submits budgetary surpluses at the expense of its neighbours and which has benefited over the long-term from the considerable ‘transfers’ from indebted countries by making a profit on the financial markets from the spread of national interest rates. We can see why Germany will not be pressed to become involved in a common struggle against corruption and tax evasion in its neighbours to the south, whilst it is also the loudest critic of this corruption as it tries to justify its imposition of trusteeship. In the same breath, Germany relentlessly places the value and stability of a currency in danger, a currency whose character it has proclaimed to be sacrosanct.

The Europe of inequalities, fractures, and dominations

The debt question and its missing solution – a solution based on the political will for a continental solidarity – raises a second issue, one that is more worrying still for European futures: the development of internal inequalities. They do not have a clear shape because they result from social and historical causes which are immersed in the history of the continent as a whole, and also because they stem from its successive divisions and reunifications (neglecting here the rhetoric on ‘cultural differences’ which the mass media and certain political commentators are fond of, with a flavour of intra-European racism ). 

Nevertheless, we might say that having tended to sway towards an east-west axis (reinforced by the political divisions in Europe and by the heterogeneity of its economic systems during the Cold War period) its internal inequalities now seem to be based on a north-south axis. The pseudo-economic resolution of the Greek crisis – coming after the ‘solutions’ enforced in Spain and Portugal (where public accounts and the reliability of banks were reestablished at the expense of an explosion in unemployment) – dramatically demonstrate the size of the chasm which is deepening within a ‘unified’ Europe, for whom the initial idea was to connect the reduction in enmities in the wake of war among its peoples, by opening up the prospects of prosperity and synergy.

Obviously, this is the logic of a fanatical economic liberalism, the same fanaticism that was enshrined by the latest generation of treaties: to transform the comparative advantages into the development of inequalities and finally into relationships of domination. Certain analysts on the radical left – spurred on by the history of relations between the planet’s ‘North’ and ‘South’ – see this as an already advanced colonial relationship within the borders of the European continent, including in the form of the Mediterranean region’s ‘specialization in tourism’ and the offer of educated workforces to the northern regions.

From this perspective, France ­(in industrial decline and with a high and unfaltering unemployment rate) would hold an intermediary position, one that is very hard to manage despite its size, and the new member states of Mitteleuropa (having gone through the trial of ‘real socialism’ and converted to the most intransigent market ideology) would specialize in outsourcing to the profit of the dominant region. 

This thesis is a simplified one, especially because it tends not to take into account the social and territorial inequalities that are common internally to every ‘region’ and country – inequalities amplified by neoliberal logic. However, the formulation has the benefit of drawing our attention to both the structuraland virtually hostile character of the polarizations taking place.  For us, a more immediate and concrete consideration should be added, one more closely linked to context: southern Europe (primarily Greece and Italy) is not simply in the process of reproducing forms of dependence and domination at its core, reproductions analogous to colonization (in some ways ‘constructive’ and in others ‘deconstructive’). It is also in organic relations with a new and increasingly unsettled and unsettling ‘South’ (through the intermediary of the Mediterranean space to which it belongs as much as to continental Europe), one that will be impossible to contain behind walls or border operations. Of course, by a new ‘South’ we mean the poverty- and refuge- driven migrations, threatened by civil wars and backlashes from western interventions (whose consequences were never calculated by those who initiated them). 

Our line of argument is clear: if it is illusory to believe that we could be following – or maintaining – ‘European construction’ through such polarization and conflicts of interests (which are increasingly amplified across Europe), it is even more illusory to believe that Europe would be able to exist as a political body which can ‘neutralize’ and ‘hide’ the flows linked to globalization that both stem from and end within. 

What is confirmed for the IMF intervention – an organism that is primarily charged with restructuring economies affected by currency collapse – in the regulation of a budgetary dispute between the members of the euro zone, also holds with regard to migratory flows and new conflicts in the ‘margins’ of Europe. An increasingly divided Europe is also not completely contained ‘within Europe’.  Before disappearing from the scene, Mr Juncker had the time to let out a cry of anger against the ‘egoism’ of the European states who refuse to ‘share’ the burden of refugees: why did he not push clear-sightedness to its conclusion, denouncing the aberration – which consists of dunking Greece’s head underwater –  one of the two states who are facing their arrival on a daily basis? It will be too late after that to build walls in the heart of the Balkans or on the shores of the Danube… 

In the absence of European democracy, state populism

The third is clearly the democratic problem, highlighted in all its severity by the monstrous product of July 13, 2015 – hence the problem of legitimacy of powers in Europe. Time and time again, everyone has repeated it. But it should be approached with all its components and in its current state – moving away from only talking about the formal aspects of the institutional crisis, no matter how important these aspects may be. At least in appearance, the most serious of the arguments invoked before (and a fortiori after) the referendum of July 5 by the European governments in their effort to disqualify the Greek government’s demands for negotiation (over debt, economy, and the future of the country in the European construction) was as follows: the needs of one people or one EU member state (or one member of the Eurozone) cannot outweigh the needs of 18 others (needs which are expressed by their respective governments, basing their legitimacy on regular elections).

This is likely to mirror a ‘communication component’ created in Brussels and repeated in satiety by journal correspondents who are near the Commission (Le Monde and Liberation in France in particular).  It contains the idea that a ‘part’ cannot decide for the ‘whole’ (any more, it should be said, than ‘the whole’ can impose on one ‘part’ the sacrifice of its own existence, except in a totalitarian regime). However, this only applies if, independent of the detail of representative procedures, a contradictory discussion occurred in which the ‘people’ – in the democratic sense of the term (the ensemble of citizens who are to be represented and affected by the final decision) – took part. 

The European techno-structure and the political classes of different countries (who enviously protect their monopoly of ‘mediation’ between the national level and the European level) do not even want to hear it spoken of.  We were still very far from it when certain countries opened referendums in 2005 about the ‘European constitution’ project, even though there were some real moments of discussion and collective participation. But the negative votes obtained in France and in the Netherlands (whatever the complexity of their interpretation might be) were quickly used to disqualify even the idea of popular consultation and to annul their results: conduct which had a massive effect on the disaggregation of civic spirit in Europe and which to some extent explains the violence of the reactions produced by the Greek referendum of July 5. 

A spectre is haunting Europe; the voice of the people – the power of the people, even.  But since the rise in democratic demands goes hand in hand with the growing unease – and in some ways the anger – which is produced by the shifting of political decisions from the nation-state towards supranational institutions and the obscure organisms which are subject to no popular-control whatsoever, a ‘compensation’ package has been put into practice, a package which has disastrous effects in the short term and terribly worrying effects for the future. 

By making the most of the fact that a large part of the dubious sovereign debts were bought up by ‘public’ European organisms, the idea that they are incessantly ‘paying for the Greeks’ (who would do nothing but squander the money that is ‘given’ to them, when in fact most of this money is spent on paying back the interests from previous loans) has been hammered into the minds of the taxpayers of the different neighbouring countries, in addition to the idea that they personally will ‘lose’ considerable sums of money if the Greeks default without offering security (while these losses are virtual sums whose actual impact on the finances of each country depends entirely on the economic context). 

The implementation of this state propaganda which is taking hold of public opinion, generates a populism, or rather an extremism ‘of the centre’ (to employ the expression used by sociologist Ulrich Bielefeld) that is particularly forceful in Germany, but also in France and in the Netherlands, and institutionalized in countries like Finland where its convergence with xenophobia can clearly be seen.  As a result, the economic crisis develops as a gap in representation which is linked to the fact that there is absolutely no institutional possibility for European citizens – whether as individuals, or as territories, or indeed as local, national or transnational communities – to actually control the decisions which are taken in their name (the European parliament being no more than an empty shell, a shell that played no role whatsoever in the examination of the Greek default and its wider consequences, except for the provocative and contemptuous declarations made by its president Mr. Schulz). 

But the crisis is also increasingly taking the form of the revenge of aggressive nationalism (anti-Greek, anti-German) and xenophobia, at once against internal ‘minorities’ and against external competitors, and joining with the development of organized forces, collective passions and anti-political and anti-European discourse.

It is the governments themselves who are the instigators of this massive populism (rarely described as such) and so are the parties forming the ‘great coalition’ of conservatives and social-democrats holding political power in Europe today, in close collaboration with technocracy and finance. But it is the movements of neo-fascists who – to varying degrees – are preparing to do well from the situation and who are already making the most of it by making their presence felt in the daily life of each country.  We have already gone far enough in this direction, whether under the cover of the protection of ‘national identity’ or of the need for ‘defence’ against migrants and minorities.

The ‘democratic invention’ (to echo Claude Lefort) which Europe needs today must happen both in the form of an institutional creation – instituting the principles of representation and deliberation completely missing in all echelons of real power – and in the form of an active citizenship, that is to say a mobilization of the mass of citizens (which one might call ‘counter-populism’) on all fronts which require transnational responsibility (from the freedom of information to the environment, not forgetting workers’ rights, the mobilization of unstable and unemployed migrants, and the fight against corruption and tax evasion).

It is no exaggeration to say that Syriza, before and after its rise to power and in the same way as other European movements (Indignados, Podemos), succeeded in awakening great hopes amongst the most advanced faction of the European left, because it was moving precisely in that direction:  this, without doubt, is no stranger to the obstinacy with which it was attacked with the result that we can see. This is why, in tentative conclusion on this analysis of the diktat of Brussels and its consequences, we arrive – with the prudence that is appropriate when we are speaking from the exterior of a country or of a movement – at some hypotheses and some reflections on the achievements of the Greek left (as well as on the critical situation in which it currently finds itself).

Syriza’s strategic dilemma

The Greek parliament has just adopted the Brussels Memorandum in the prescribed terms (the sine qua non condition for primary rescue funds to be unblocked and banks reopened). The acceptance came as a clear majority, the old parties of government voted in favor but with a strong minority opposition that included about thirty Syriza MPs (after the central committee of the party itself rejected the agreement by a small majority). Tsipras, the prime minister declared (with a phrase that has spread worldwide): he ‘didn’t believe’ in the economic virtues of the Brussels plan, but he had to accept it in order to avoid ‘disaster’ both for Greece and Europe. He thus took responsibility, and he demanded solidarity. Strikes and demonstrations are taking place. What is the lesson to learn from these latest developments? What conclusions can we draw on the immediate future and on the long-term consequences?

The first observation is that the discussion on the value and the terms of the Brussels ‘package’ has begun even before its implementation. This is true in Greece, clearly, but also abroad ­– including within public opinion and in the press organs that ask themselves the question of whether, in going ‘too far’, Germany and the EU have not actually sapped the conditions of their authority. If the answer turns out to be yes, it would mean that the ‘question of trust’ has switched sides… But for this, we will have to wait and see how the implementation takes shape. Once the shock of the new austerity measures has been absorbed by Greek society if it is able to survive them (the first major uncertainty), Tsipras’s government – for its part and if it stays in power (second uncertainty) – promises: an obstinate fight to exploit each trace of and every possibility for autonomy left in the signed documents (a good example being the management of the ‘guarantee funds’ which unify Greek assets); a systematic resistance to the idea that the most impoverished social categories should bear the brunt of the charges, notably the fiscal ones; a renewed offensive against corruption; and a renewed insistence on the question of the structural causes of debt.  None of these will happen without a fight (not long ago we would have said ‘without a class war’…), but all this might shake things up.

Paradoxically, the main ‘external’ support at Tsipras’s disposal in this combat currently comes in the form of statements from the IMF. This is because the IMF is refusing to play the role that Brussels assigned to it, publicizing its radically pessimistic analysis of the ‘supportability’ of the Greek debt, and by calling on Europe to do more to reduce it. It would be difficult to underestimate the importance of this statement of position, in view of its timing.  It signifies that the IMF – recently involved in the attempts to align Greek dependence with the norms of the ‘Third World’ (as in the Argentinian case) – might create internal contradictions in the system by acting as a ‘reverse mediator’. This corresponds to a balancing of the relationship between international financial interests and intra-European political objectives. One might think (or hope) that this marks the creeping beginnings of ‘renegotiation’, even if in the short term it induces all the governments in the Eurogroup to harden their pressure for the ‘fulfilment of the commitments made’. Mr. Schäuble, on his part, never forgetting to play both cards, has seized the occasion to relaunch the idea of a ‘temporary Grexit’.

The second element in the strategic dilemma, more important still, concerns Greece’s interior situation (social, moral, political). Greek society is rich in solidarities that have been defended and used against the barrage of impoverishment and hopelessness over the last months and years. But it is exhausted, and it is divided along lines of class and ideology that could shift at any time, perhaps brutally. This depends on the course of events, but also very much on the way in which governmental action is perceived: as ‘treason’ or as ‘resistance’. In our eyes, it is crucial that Tsipras (just yesterday in his speech at the Vouli and in his letter to the MPs of Syriza) perseveres in his resolution to ‘speak truth’ about the constraints, the perspectives and intentions of his government – by adopting a typically parrhesiastic posture, in the tradition of Greek democracy. It is no less crucial that, under the pressure of great tensions (which could triumph tomorrow), the unity of Syriza on ‘the verge of ruin’ is still resisting. But Tsipras was forced to make changes in his government and to call risky elections in the near future. Let us try to make the conditions of Syriza’s extremely fragile balance more clear.

The first point in question is whether or not Tsipras was right to call the referendum when he did and how he did, taking the double risk of ‘provoking’ the anger of the European powers who wanted to continue to maneuver behind closed doors, and also of producing the immense disillusionment and anger of the people (in particular the young people), people brutally confronted with overwhelming exterior forces and a mockery of democracy. 

On balance, we think that he was, for the reason that – using Chantal Mouffe’s terms that were reused by Ulrike Guerot in Die Zeit – the referendum has traversed the occult ‘governance’, and generated a real ‘return of politics’ in the European crisis that is irreversible in some ways. Questions over the interests and of the voice of the people – notwithstanding those over the publicity of decisions that concern common interest – were clearly raised. Better still, an ideological confrontation took place: the dominant camp of Greece’s rivals (Schäuble, Juncker, Dijsselbloem…) claimed that the aim of the ‘no’ at the referendum was to exit the euro, whilst Tsipras maintained that his mandate, and the proposition which he was submitting to vote, was both to remain in the eurozone and to refuse austerity measures – a demand for a new Europe therefore. Our feeling is that he won the battle on the question of principle, even if he lost the war that ensued due to a crippling combination of forces. 

This immediately takes us to a second question: was Tsipras right to speak of an imminent ‘disaster’ in the face of which the only responsible attitude was to fold without actually collapsing in principle? On this point, the response seems to us to be even more clearly in the affirmative. On one side, the collapse of public finances in Greece and the impossibility of financing economic and daily life was an inescapable reality (whose dark perspectives were highlighted again in the IMF’s report), and in this sense the ‘terrorist’ blackmail worked well. Whilst on the other side, the perspectives for the positive (and even conquering) use of the ‘Grexit’ – being flagged up by the ‘Marxist wing’ of Syriza’s representatives as well as by theorists from both the extreme left and the extreme right – never even had an outside chance of success. If they were not simply expressing fundamental opposition to the idea of the European construction, they were based on an archaic conception of the autonomy of (small) nations in a globalized economy; on inapplicable and authoritarian conceptions of the ‘control’ of monetary politics and of the circulation of capital (a kind of modernization of ‘war communism’); and on a profound lack of consciousness regarding the impact of savage devaluation and competitiveness-at-all-costs on the lives of the working classes. It is true that some might reply that austerity is already insupportable and only promises to worsen, but this brings us back to a former problem: the problem of applying (or not) the terms of the agreement. In any event, the politics of making things worse makes no sense.

The unity of Syriza – as a ‘governmental’ party and above all as a movement – seems to us to be both the most difficult and the most decisive element. It is the most difficult because the rifts are very real, and also because unity cannot be decreed – it depends on social conditions as much as on a political willingness. It is the most decisive because at the present time there is a maximum push from the European ‘centre’ to create a rupture. The German press (Suddeutsche Zeitung) speaks profusely of Syriza’s ‘schizophrenia’ – they want both to uphold their criticisms of the agreement and also to stay in power in order to put it into practice on their own terms. It orders Tsipras to ‘clarify’ his intentions by ‘shedding’ the leftists that surround him, continuing the narrative about ‘lack of trust’ in the process. And the Greek parties once  disqualified by their past politics, who ‘supported’ him in parliament, are lying in wait to replace Tsipras. The ‘rebellion’ of Syriza’s MPs who voted against the agreement seems to us to be absolutely legitimate, and to belong to the democratic experience propelled at the heart of the crisis. But it ought not, without fatal risks, to play into the hands of the adversaries. Besides, the rebellion is not ideologically uniform because only one part of the opponents is motivated by a fundamental hostility to the European construction; others (including such leading figures as Varoufakis and Zoe Konstantopoulou) always demonstrated their engagement in the combat for a ‘new Greece’ leading to a ‘new Europe’ in both words and in deeds. 

If Syriza’s unity holds in spite of the internal tensions (which mirror the same conflicts in the bosom of the Greek people and of public opinion), the government will itself be able to hold on, to resist against pressure from the right and from the extreme right, and so the dialectic of application and of resistance will be able to launch itself. If this unity does not hold, we are entering the unknown, and will bid farewell to the hope that this movement has awakened in Greece and in Europe (and even beyond).  The reader understands where our hopes lie, though they are based on nothing certain. 

‘Long March’ for Europe: our solidarities

In his speech in the Vouli, Tsipras clearly said: the solution that we had to choose was not the best one; it was simply the least disastrous. And he specified: for Greece but also for Europe. It is a consistent position which he has defended since his rise to power, and notably at the moment of the referendum: ‘our mandate is not the exit from Europe’, that the vast majority of the Greek population do not want. Implicitly, our mandate is to fight without respite for the emergence of a new Europe, a Europe in which Greece – free from its oligarchical privileges and from the corruption that was encouraged by the creditors themselves – will have its rightful position and might even serve as a model for others. This was the theme of the article published in May 2015 in Le Monde: ‘Europe is at a crossroads’ (31.05.2015). This unwavering commitment does us a great service, creating responsibilities – if not obligations – for us as well.  

It now appears that the European alternative to the neoliberal construction of Europe stemming from Maastricht – with its destructive effects and its insurmountable contradictions – at least presents itself as a much more difficult task, strewn with many more obstacles than many among us would have believed possible. Europe has undertaken a long journey to rise ‘from the top’ or ‘from the bottom’ out of its constitutional crisis, to invent the conditions of its citizenship, to assemble the forces of its cultural renewal. Greece is, and will be, at the heart of the clashes and the challenges. By testifying our unfaltering support to Greece, down to the daily necessities, based on the appreciation (and free criticism) of the vicissitudes that it is going through, it is ourselves that we will be helping. We must find the forms of this solidarity and make them effective. We must also remember the thing that placed Syriza in the situation in which it finds itself today, that which contributed to the imbalancing of forces and that which facilitated the diktat: it is, to a great extent, the insufficiency of this solidarity (or the ineffectiveness of this solidarity – which amounts to the same thing).

The efforts of the Greeks to keep the extraordinary democratic power alive that was demonstrated in the popular gatherings of Syntagma and in the referendum campaign – and in order to find new points for its application – should be responded to by connecting to it our own capacity to organize movements and campaigns that help to garner support for its cause amongst public opinion (or that in the end converge with it).

These movements and campaigns must be without exclusions, emphasizing internal discussion and therefore embodying the renewal of politics without which there can be no ‘constituent moment’ in Europe. They must cross borders – protecting themselves at all costs from nationalism and ‘populist’ emulation with such nationalist anti-European currents that are clearly on the rise (like the French National Front) – even when it might seem that the denunciation of the same ‘ills’ (technocracy, elitist corruption, disdain for the people, fiscal pressure) might produce a common ground for a parallel rhetoric.

What exactly could be better for this new intra-European internationalism than to find itself gathering in Athens, on the side of the Greek people? But we would like to add that it exists also in Germany, at the heart of what appears to be the ‘fortress’ of neo-capitalism and which is in fact itself filled with contradictions and rich in alternative possibilities; in Spain, alongside Podemos – burdened now with the task of thinking up a new challenge to the system; in France, where social-democracy is converting itself into ‘republican’ patriotism, ‘competitive destruction’ and the commercialization of its culture; in Italy, where the battle against the ‘fortification’ and the ‘militarisation’ of European borders is taking place and where struggles and resistance within and against the crisis continue to be strong, although politically dispersed; in England, where the debate for or against isolationism is about to take place (against a background of the privatization of all of its social services)…

Finally and above all, we need mottoes around which the solidarities – the convergent objectives for democratic renovation and resistance to austerity – from the different regions of the continent can be clearly seen. The audit of the debt undertaken by the Greek parliament is in itself an example – by thereafter giving substance to the idea of a new economy and of a new monetary politics, like those proposed by movements like ATTAC. The invention of new forms of labour organization and struggle, able to cope with the new nature of financialized capitalism, as well as of new social rights and welfare systems, follow from there. Resistance to security politics; the defense of the freedom ofcirculation and information is another objective. And these are not the only ones.

As Alexis Tsipras wrote in 2015: there are two roads opening for Europe. As difficult as it may be to oppose dominant policies, we believe that the choice is always there, more vital than ever. The opportunities must be created. This will take the time that it needs. But it need not wait. 

 

Thanks go to Asher Korner for preparing this translation for openDemocracy from the French.


Posted by NJ원시

댓글을 달아 주세요

북핵, 북한을 어떻게 볼 것인가?

북핵 북한을 어떻게 볼 것인가 진단과 해법.pdf


원시  (2011.05.26 )

핵심주장: 1. 민주노동당이 진보신당/사회당의 주장 반핵, 3대 세습 비판 적시를 수용못할 이유가 없습니다. 왜냐하면, 북한 정부 핵개발, 권력승계 방식(3대 세습) 등에 대한 비판은 민주노동당 강령과 정면으로 위배되지도 않기 때문입니다.

 

권력 승계 방식으로서 "3대 세습" 체제에 대해서 왜 비판하는가?

(1) 남한 민중들의 정치적 경험 중시해야 합니다. 북한은 북한 나름대로 자주적 정치행위를 하고 있고, 남한 진보정당과 좌파는 그들 나름대로 자주적 독립적 자율적 정치활동과 변혁을 지향하고 있습니다. 남한 민중들과 시민들은 헌법보다 더 강력한 힘을 가졌던 박정희 독재정권과 대항해서 투쟁했고, 12-12군사 구데타로 민주주의 헌정질서를 교란한 전두환 정권을 87년 민주화 운동을 통해서 패퇴시킨 바 있습니다.

 

북한 평양 정부의 성격이 독재냐 아니냐를 떠나서, 남한 진보정당과 민중들은, 독재 정권 타도운동을 통해서, <민주주의 감수성>이 아시아는 물론이고, 전 세계적으로 높다는 것은 이미 다 알려져 있는 사실입니다. 따라서, 남한 진보정당 운동과 민중들의 정치적 판단 틀은, 한 정권과 정부, 국가 성격이 "민주주의 체제이냐 아니냐"에 당연히 민감할 수 밖에 없다는 것입니다.

 

북한과 평양정부의 특수한 상황을 정치적으로 군사적으로 외교적으로 이해함에도 불구하고, 남한의 진보운동을 자주적으로 펼쳐 나가야 하는 우리들로서는, 북한식 사회주의 체제와 평양정부의 권력 성격 (3대 세습으로 표현되는)에 대해서 국민적인 평가를 할 수 밖에 없고, 해야 합니다.

 

(2) 왜 절차적 민주주의가 중요한가? 이는 세계사에서 드러난, 구 소련, 동구권 사회주의 국가들의 억압적 성격, 소위 공산당의 일당독재가 가져온 민주주의 제도들에 대한 침해들에 대한 우리들의 반성이 있기 때문입니다. 남한 진보정당과 좌파들이 지향해야 할, 추구해야 할 정치제도와 체제는, 과거 20세기 좌파들과 현실사회주의 체제가 범했던 오류들, 즉 민주주의적 질서와 제도들을 만들어 나가는데 소홀히 함으로써, 오히려 공산당과 좌파들이 대중들을 정치적으로 소외시키고 군림함으로써, 노동자들의 자유로운 정치참여를 거꾸로 막아버리고 심지어 탄압했습니다. 우리는 이러한 역사적 교훈을 잊어버려서는 안되는 것입니다.


(3) 2011년 튀니지, 이집트 등 북 아프리카와 중동 왕정 독재국가들에서 벌어지고 있는, 쟈스민 혁명들의 물결은, 특정 종교, 정치적 이념, 경제 체제들이 민중의 자발적 정치 참여와 민주주의에 대한 열망을 결코 막을 수 없다는 것을 보여주고 있습니다. 한국에서 진보정당은 이러한 국제 사회의 보편적 흐름에 보다 더 민감하게 반응하고, 대중들의 민주주의에 대한 참여와 실제 그들이 주인이 되는 민주주의 정치 질서와 제도들을 만들어 나가야 합니다.


2) 세계 좌파 운동, 진보운동의 역사에서

북한은 국제적으로 고립되어 있다는 조건을 이해하는 것과, 북한 체제와 권력체제가 지니고 있는 문제점들을 비판하는 것은 서로 구분해야겠습니다.

 

2. 부가 조항이 필요합니다. 북한 정부가 핵개발을 하게된 정치적 조건, 권력승계방식을 3대 세습체제로 가져가고 있는 구조적 원인들을 국제적, 국내적 차원에서 제거해 나간다는 조건을 삽입하기 바랍니다. (미국의 북한 경제봉쇄 정책이나, - DPRK - USA 외교 정상화, 휴전협정의 평화협정으로 전환, 남북한 상호 군축 합의, 한반도에서 북한 및 미국의 전술핵의 폐기 등)

 

[부연설명] 북한의 핵개발 문제나, 권력승계 방식으로서 3대 세습 체제 구축은, 북한의 문제 뿐만 아니라, 현재 그리고 향후 한반도 전체의 문제, 남북 연방 공화국이 된 이후에도 계속해서 문제가 될 것입니다. 따라서, 이 문제들을 어떻게 해결해 나갈 것인가? 그 해법도 적시를 해주는 게 좋다고 봅니다.

 

미국 와싱턴에 있는 북한 핵 개발 관련 전문연구가인 찰스 프리차드 (Charles Pritchard) 2007년에 미국의 대북 정책 실패 (*즉 북한 핵개발을 막지 못한 것에 대한 책)를 다룬 <실패한 외교 Failed Diplomacy: 어떻게 북한은 핵폭탄을 보유하게 되었는가, 그 슬픈 이야기 : The Tragic Story of How North Korea Got the Bomb)에 따르면, 2004년 이후 북한은 이미 전통적인 핵무기 개발 방식은 플루토늄 기초 프로그램 뿐만 아니라, 고농축 우라니윰 (HEU) 방식까지도 계발해 놓고 있었습니다. (p.27)

 

이미 익히 다 아는 이야기지만, 북한이 핵개발을 하는 이유는, 더 이상 재래식 무기 계발 및 생산할 재정이 없다는 것, 그리고 미국 및 서방세계의 경제적 봉쇄 정책에 맞설 수 있는, 유일한 체제 수호 방식을 <핵 개발>로 설정했다는 것입니다.

 

남한의 진보정당이나 좌파가 정치적으로 해야 할 일은, 북한 핵개발만 비판하는 것 1가지나, 또 북한 정부처럼 미국의 봉쇄 탓 1가지만 지적하는 것은 아닙니다. , 이에 대한 경중이 있다는 것을 따져보는 것도, 지금으로서는 큰 정치적 의미는 없습니다. 왜냐하면,이미 남한 진보진영과 좌파들 사이에, 또 진보적인 시민들 사이에는, 반전-반핵이라는 가치가 일상 생활에 스며 들어 있기 때문입니다.

 

북한도 핵개발 포기하고, 미국도 북한에 대한 경제봉쇄 철폐하고, 한반도의 전술핵을 폐기하라 ! 이게 우리가 실질적으로 달성해야 할 <한반도에 핵무기가 없는 평화체제>인 것입니다. 이재영 보고서에 나오는, 박경순 민주노동당 부소장이 주장한 "민주노동당은 자주 평화통일 정당"의 정신이 바로 이것이고, 진보신당 사회당 주장과 일치하는 것입니다.

 

나머지 조- DPRK - USA 외교 정상화, 휴전협정의 평화협정으로 전환, 남북한 상호 군축 합의, 등에 대해서는 익히 다아는 내용이고, 민주노동당, 사회당, 진보신당이 다 합의할 수 있는 내용이니까 생략하겠습니다.

 



3. 북한이나 남한이나 미국이나 <인권> 침해 문제는 심각하고 중요합니다. 북한만 인권문제가 있는 것처럼 적시할 필요는 없습니다. 다른 한편으로는 북한의 인권탄압에 대해서는 너무나 당연히 비판하고, 민간 차원, 국제적인 공식기구를 통한 문제 해결을 해야 합니다. 한 국가의 주권이 보편적 인권보다 중요하고 우위에 있느냐 없느냐 그런 주제가 아닙니다. 실제로 문제해법을 뉴라이트처럼 임진각에서 평양정부타도 선전물 날려보내기를 할 것이냐, 탈북기획단체 활동을 옹호할 것인가? 이는 우리가 선택할 수 있는 행동지침이 아닙니다.

 

따라서 두 가지를 다 적시해야 하는 것입니다 (1) 인권 침해 비판의 자유야 너무나 당연하고, 이것까지 부정할 필요도 없다고 봅니다. 북한에 대한 내정간섭도 아니니까요 (2) 실제 문제 해결을 어떻게 할 것인가? 이에 대한 토론도 필요하다고 봅니다.

 

4. 주체사상 등 철학적 이념이나 정치사상과 관련된 주제는, 지금 논의되고 있는 새로운 진보정당은 과거 민노당처럼 <정파 연합당>이고, 하나의 정치적 이념이나 가치, 사상으로 다 정리되면 좋겠지만, 그럴 수 없는 상황이라는 것을 인정한 상태에서, 위 북한 문제를 바라봐야 합니다. 북한 정부나 북한 체제 자체를 비판한다고 해서, 민주노동당 당원들이 가지고 있는 철학이나 가치관을 다 비판하거나 부정하는 것은 아니라는 것입니다.


거꾸로, 민주노동당 당원들이 가지고 있는 철학사상의 잣대로, 현 진보신당 사회당 다른 제 단체가 가지고 있는 신념체계와 정치적 사상, 가치들에 근거한 정치노선을 부정할 필요도 없다는 것입니다.

 

5. 통일 프로세스와 연방제에 대해서:

진보신당과 사회당은 <남한의 자본주의를 지양하고, 북한식 사회주의 체제의 문제점들을 극복한 남북 통일>을 주장하고 있습니다. "남한의 신자유주의적 자본주의와 북한의 관료적 국가사회주의를 모두 극복한 사회(사회당)"

통일 이후, 사회상에 대해서는 이렇게 주장할 수 있지만, 실질적인 <통일 과정>이나 <연방제> 문제에 대해서 더 구체적으로 다룰 필요가 있습니다.

 

[부연설명] 진보신당은 통일 이후 사회상, 혹은 지향해야 할 통일한국의 사회상을 "신자유주의적 자본주의 포로가 된 남한과 낡은 국가사회주의 틀에 갇힌 북한 두 체제를 지양하는 진보적 통일을 지향한다"고 밝히고 있습니다.문제의 핵심은, (1)안과 (2)안 중에, 어느 하나를 고를 게 아닙니다. 문제 출제와 범주구분이 잘못 되었습니다. [대안] 6-3 (1)안은 독립적으로 만들고, (2)안은 따로 통일/사회통합 방식으로 범주로 구분해서, 각각 따로 따로 만들어서, 두 개 중에 하나를 선택하지 않도록 해야 합니다.

 

그런데, 몇 가지 고려 사항과, 위의 이러한 주장의 정치적 <빈곤함>에 대해서 지적하겠습니다.

한국 진보진영의 중요한 오해와 약점 중에 하나가, 마치 민노당 NL파는 통일/국방/외교 문제에 집중하고, 진보신당/사회당은 노동운동이나/민생만 다루는 것처럼 되어 있다는 것입니다. 진보신당이나 민노당이나 사회당이나, 통일/국방/외교/군사 문제는 큰 약점을 가지고 있고, 실천적으로는 민주당(정동영)과 차별도 못내고 있는 형편입니다.

 

" 새로운 진보정당은 남한의 자본주의 국가권력과 북의 독재 세습권력을 공히 극복대상으로 규정하고, 한반도 비핵지대화와 평화체제 구축, 남북한 억압체제를 극복하는 진보적 통일을 지향한다" 이러한 통일의 의미와, 통일 이후 사회상, 혹은 남한 좌파가 지향해야할 통일사회에 대한 그림 뿐만 아니라, 실제로 논의되어야 할 주제는, "통일 프로세스와 연방제 통일 방안"입니다.

 

왜냐하면,남한의 사회변혁 (자본주의 억압국가의 변혁)이 이뤄지지 않은 상태에서 남북한 사회통합/연방제가 올 수 있고,북한 체제의 개혁을 동반하지 않은 상태에서도 올 수 있고, 두 개가 동시에 발생해서 연방제든 다른 형식의 통일이 올 수 있고, 현 남한 체제 거의 그대로, 현 북한 체제 거의 그대로 유지하면서 연방제에 합의하는 수도 있습니다.

 

실제로 남한 자본주의 모순이 완전히 100% 극복되지 못하고, 또 진보정당이 수권정당이 되지 못하는 상황에서도 <연방제 통일>은 독일처럼 올 수도 있습니다. 어느 누구도 예측할 수도 없다는 것이다. 이는 주사파, NL, 사회주의파와도 아무런 상관이 없습니다.


북한 체제나 주체사상에 대한 비판이라는 문제와, <연방제 통일> 이라는 문제는 서로 다른 차원이라는 것입니다. 어떻게 다른가? <연방제 통일> 방안은, 이미 남북한 정치체제를 상호 인정한 상태에서 현재 분단체제를 제거하고, 느슨한 사회통합을 달성하는 것입니다. <연방제 통일>은 우리에게 변혁의 종착역이 아니고, 새로운 문제와 정치적 실천의 출발점이다. 이것이 민족지상주의적 민족통일 제일주의와 차이점인 것입니다. <연방제 통일>은 우리의 정치철학의 실현이나 궁극적인 정치목표가 아니라는 것입니다.

 

북한 핵개발 및 권력승계방식으로서 3대 세습체제에 대한 비판

- 이정희 대표 발언 및 일부 당내 잘못된 북한 이해에 대해서.

2011.05.31 http://www.newjinbo.org/xe/1442431


1988년 통일/국가보안법 폐지에 대한 대중운동이 본격화된 지 20년이 넘었지만, 북한 (2 5백만명이 살고 있는 정치체제)에 대한 진보정당들의 이해는, 진보신당이나 민노당이나 다 마찬가지입니다. 코끼리 꼬리를 뒷다리라고 하는 격이나 거의 다름없을 정도입니다. 이 문제는 당이 커지면 커질수록 더 큰 문제점들을 노출하게 될 것입니다. 진보신당의 북한체제에 대한 정치적 판단이나 가치평가는 적절하지만, 그 이외에 문제해결방식은 구체성이 떨어집니다. 민민노당의 북한 이해는, 시대착오적이거나, 구체적인 북한 정책들에 대한 자의적 해석 (*아직도 역사적 정통성에 근거해서 판단하는 경향이 많음)이 난무하고 있습니다.


이정희 대표 30일 모두 발언의 문제점

 

1) 이정희 대표와 그와 유사한 진보신당 내부에 몇 가지 관점: 사유의 이분법 : 이정희 대표가 마치 진보신당이나 사회당의 북한 핵개발 비판/반대, 3대 세습체제 비판 등을 사유의 이분법이라고 했습니다. 그 정치적 결론은, 진보신당이나 뉴라이트나 다를 게 없다는 것입니다. 1) 북한에 대한 비난 (반북 반공 이데올로기) vs 북한에 대한 동정 이해 같은 민족주의적 연대, 이 두 가지 밖에 없는 것입니까?


송두율 선생과 대화할 때, 북한에 대한 내재적 접근을 해석학과 비교해서 논의를 했습니다. 송 선생 입장은 자비로운 애정어린 해석이 필요하다는 것입니다. 그러나 그러한 자비로운 해석 (charitable interpretation) 입장을 취하지 않고, 비판적인 입장을 취하면서도, 북한 (또 다른 코리아 공화국으로서, 2 5백만의 민중이 사는 공간으로서 공화국)에 대한 정치적 연대를 할 수 있다는 것입니다.


대한 민국 진보진영과 시민들의 인식 수준이 이정희 대표식의 이분법 : 북한을 악마화하는 뉴라이트 대 vs. 같은 민족의 일원으로 보는 따뜻한 민족적 연대론, 이 두 가지만이 있는 게 아니라는 것입니다.

 

2) 진보신당 내부에서도 북한에 대한 잘못된 이해나 현재 쟁점들에 대한 왜곡이 있습니다.

 

지금 북한 체제의 중요한 특징이나, 핵개발 문제 등을 비판하는 것은, <코리아 연방 공화국> 건설의 중요성을 부정하는 것도 아니고, 또 민족주의적인 관점을 배제하겠다는 것도 아닙니다.

진보신당의 북한체제와 통치스타일, 혹은 구체적인 정책들 (평화체제와 관련된 핵개발 문제 등)에 대한 비판이, 무슨 뉴라이트의 임진각 삐라 뿌리기와 동일시하는 주장은 진보신당 정책에 대한 완전히 무지나, 왜곡입니다.

 

지금 대한민국에도, 이미 몇 개 대학에 우파들이 만들어놓은 <북한학>과가 있고, 민주당 계열 (김근식등) <북한학>이 있습니다. 그렇다면, 진보정당의 <북한학>은 도대체 무엇입니까? 현재 쟁점들에 대한 해소책을 1) 국민들 여론 2) 북한 관련 연구자들의 견해 등을 참고해야 합니다. 코끼리 꼬리만지면서 다리 같다는 주장은 이제 그만할 때입니다.

 

3) "북한 문제나, 정치적 사상 문제로 당을 통합하지 못하는 것은 아니다. "라는 주장에 대해서

이건 정치적 타협의 문제이고, 분명 대화 당사자들간의 정치적 결단의 문제입니다. 문제는, 내부 정파 (internal caucus)에 대한 등록 및 이 내부 정파들간의 공개적인 경쟁과 토론을 통해서, 어떤 정치적 패러다임들과 사상들이 진보정당의 입장으로 채택될 것인가? 이러한 공정 게임을 당내에서 가능하도록 보장해야 합니다.안타깝게도, 과거 민노당에서는 그걸 역행하고 오히려 방해했습니다. 이러한 과거 오류와 불신의 역사를 극복할 수 있는 방법을 [연석회의] 3당 주체들이 마련해야 하는 것입니다. 이러한 선결조건이 달성되지 않은 채, "정치적 사상이 달라도 당을 통합할 수 있다"는 주장만 되풀이 해서는 안된다는 것입니다.

 

Posted by NJ원시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