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습과 기억력, 에빙하우스의 '망각 커브'

책/노트(독후감) 2015. 11. 27. 10:19
반응형


앞으로는 읽는 총량보다는 읽고 난 후에 '메모'와 기록에 더 신경써야겠다. 급반성하다. 


기억력만 믿고 영어나 독일어로 된 자료들을 한국말로 번역해서 요약하거나 통째로 옮겨놓지 않으면, 31일 후에는 20%만 남고 80%는 다 도망가버린다는 것 아닌가? (에빙하우스의 망각 커브에 따르면). 


요즘 비-영어권 사람들이 다 그렇겠지만, 영어자료나 해당 언어로도 보관해야 하고, 한국에 필요한 것은 일일이 다 번역해서 다시 한국어로 기록해야 한다.


 영어나 다른 언어들도 그렇지만, 한국어 역시 성장과정에 있다. 또 한국말로도 완벽하게 어떤 생각들을 표현하고 싶기도 하다. 이건 고등학교 때부터 갖게 된 오래된 생각이다. 생각과-언어와의 완벽한 일치에 대한 '이상'이라고 할까? 그런 것이다. 인정하고 싶지 않지만 에빙하우스의 '망각 커브'를 보고, 이제는 읽는 것보다는 쓰고 기록하는데 시간을 더 많이 보내야겠다.  


(다짐) 


1. 시사적인 신문은 읽은 다음에 번역해서 메모해서 다른 사람들과 공유한다.


2. 책은 이제 많이 읽으려는 것보다 읽은 것을 정리하는데 더 시간을 많이 보내라.



출처: The World of Psychology (심리학의 세계), Edit. Samuel E.Wood. 


--------------------

에빙하우스의 ‘망각 커브’

20분 후에 읽은 총량의 58%만 기억하고, 1시간 이후에는 44%만 머리에 남는다.

이후로 ‘잊어버림’ 속도 비율(망각율) 더뎌진다. 1 지나면 34% 남고, 6 지나면 25%, 31 후에는 21% 기억에 남는다.

.




반응형
Trackbacks 0 : Comments 0

Writ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