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정치/민주당2021. 1. 4. 06:04

언론들이 박범계와 윤석열의 과거와 현재 관계를 대조적으로 보도하고 있다.

그 과정에서 YTN 이 서울대 동문이라고 보도했는데, 자료를 살펴보니, 박범계는 연세대 법대이고 윤석열은 서울대 법대였다. 이 두 사람은 사법연수원 동기였다.


조국 사태 이후 지난 1년 5개월 동안, 문재인 대통령과 민주당은 허송세월을 보냈다. 정치적 결과는 국힘과 민주당 지지율 역전이라는 '어이없음' 현상이 벌어졌고, 문재인 국정지지율도 한없이 추락해버렸다. 대통령제도가 무의미할 정도로, 대통령 역할은 거의 없었다. 


조국 사태 이후 윤석열 추방작전은 추미애의 패배로 끝났는데, 추-윤의 싸움이니,조국-윤석열의 싸움이니 하지만, 기본적으로 윤석열 총장을 임명한 사람은 문재인 대통령이기 때문에, 문재인 리더십의 실추이자, 민주당 내부 자중지란이었다. 


민주당은 이 자중지란이 왜 발생했는가에 대한 반성이 없다면, 지지율은 더 하락할 것으로 보인다.



(2020.12.28. YTN 오보) 




2013년 11.10. 박범계 페이스북, "윤석열 형, 형을 의로운 검사로 칭할 수밖에 없는 대한민국과 검찰의 현실이 너무 슬픕니다"


2012년 국정원 댓글 조사 과정에서, 윤석열 검사가 조영곤과 황교안의 명령을 거부하고, 국정원 직원들을 영장청구하고 조사를 강행했다. 그 이후, 윤석열은 현재 국힘(새누리당) 국감장에 불려나가 정갑윤, 이주영 의원 등에게 욕보임을 당했다.



2020년 10월 국정감사장에서, 박범계와 윤석열







정제원 질의 당시.









아래는 YTN 뉴스 보도.

국정감사장에서 박범계가 윤석열이 조선일보 사주를 만났다는 것을 추궁하고 있다.





















Posted by NJ원시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