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정치/민주당2018. 8. 2. 08:40
반응형

사실 해명이 필요하다. 매크로 이용 여론조작은 범죄다. 이런 범죄와 다르게, 드루킹이 한 시민으로서 정치활동은 하거나, 민주당원으로서 정치 참여한 것은 죄가 아니다. 


문제는 왜 드루킹이 이렇게 광범위하게 비밀결사조직처럼 움직이고 활동했는가이다.

[교훈] 온라인 민주주의를 강화하는 방법은 무엇인가?

로비스트, 정치브로커, 정치 룸펜들의 활동을 양성화하는 방법을 찾아야 한다. 

[비판] 각 정당별로 정책 연구소가 있음에도, 왜 민주당 김경수 의원은 드루킹 조직에 민주당 정책을 문의했는가? 




김경수 소환 뇌관된 USB…특검, '시그널' 메신저 대화 주목


[JTBC]  입력 2018-08-01 21:10


[앵커]


특검이 김경수 지사와 드루킹 김 씨가 공모했다고 보는 것은 최근에 드루킹의 USB 등에서 나온 유력한 정황들 때문입니다. '드루킹은 단순한 지지자일 뿐'이라는 김 지사 주장과는 달리, 강력한 보안 메신저인 '시그널'을 통해서 적극적으로 '정책 제안'을 받은 사실 등이 공개된 것입니다.


임지수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김경수 지사는 드루킹 김동원 씨가 수많은 지지자 중 한 명일 뿐이라고 말해왔습니다.


[김경수/경남지사 : 자기들 모임이 경제민주화 관련 모임이기 때문에 그런 정책에 대해서도 문 후보께 경제민주화 정책 제안도 할 수 있다고 얘기했었고.]


드루킹이 텔레그램 메신저로 보낸 기사 링크는 읽은 적도 없고 인사 치레로 감사하다는 답장 정도만 했다는 겁니다.


특검은 이런 해명이 거짓일 가능성이 크다고 보고 있습니다.


특히 지난해 1월, 김 지사가 드루킹 김 씨와 보안 메신저 '시그널'로 나눈 대화에 주목하고 있습니다.


당시 김 지사가 재벌 개혁에 관한 자문을 구하고, 드루킹 김 씨가 자신의 구상을 목차로 정리해 전한 정황이 담겼다는 겁니다.


한 달 뒤에는 개성공단에서 2000만 평을 개발한다는 정책 등이 담긴 보고서가 김 지사에게 전달된 것으로 특검은 파악하고 있습니다.


김 씨는 이런 대화 내용을 캡쳐해 저장해놓은 128GB 용량의 USB를 특검에 제출했습니다.


USB 분석을 마치고 김경수 지사 소환을 결정한 특검은 출석하는 김 지사를 상대로 드루킹과의 관계와 불법적인 댓글 공작을 미리 알았는지 등을 집중 추궁할 방침입니다.






반응형
Posted by NJ원시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