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책비교/국제정치2019. 2. 9. 01:35
반응형

아래 mbc 보도에 따르면, 백령도는 공장이나 유해물질 배출이 없는데도, 초미세먼지가 155 마이크로그램으로 당일 서울 수치보다 더 높았다. 이러한 백령도 부근 초미세먼지 발생 원인은 무엇인가? 국내 요소가 아니라 중국에서 발생한 유해물질이 편서풍을 타고 한국으로 유입된 것이다. 


중국, 일본, 한국 정부의 협력이 필요할 수 밖에 없다.



---



오늘 베이징 '먼지'가 내일 서울에…"75%는 중국産"

정진욱 기사입력 2019-02-06 20:24  



미세먼지 초미세먼지 중국 스모그


◀ 앵커 ▶ 


한반도를 뒤덮는 고농도의 초미세먼지, 우리가 막연하게 중국의 영향이 있다고 알고 있습니다. 


정확히 외부 영향이 얼마나 되는지 정부가 분석해봤더니 75%는 우리 탓이 아니었습니다. 


정진욱 기자입니다. 


◀ 리포트 ▶ 


지난달 14일, 서울 일평균 초미세먼지 농도는 129 마이크로그램 으로 기준치를 훌쩍 넘기며 역대 최고치를 기록했습니다. 







12일부터는 사상 처음으로 사흘 연속 전국에 비상저감조치가 발령되기도 했습니다. 


한반도 역사상 최악의 스모그가 덮친 순간이었습니다. 


[장동규 (1월 14일)] 

"공기가 워낙 안 좋으니까, 중국 쪽에서 (초미세먼지가) 날아 왔다는 생각도 (듭니다.)" 





이런 의구심이 사실인지 환경당국이 추적해봤습니다. 


분석 결과, 이번 초미세먼지는 중국 등 국외에서 유입된 오염물질의 영향이 전국 평균 75%로 절대적이었습니다. 


당시 한국과 중국의 초미세먼지 관측치입니다. 


10일 베이징에서 '매우 나쁨' 수준의 스모그가 발생하자, 다음날 서울은 나쁨 수준으로 치솟았고, 이틀 뒤 베이징 스모그가 한층 더 짙어지자, 서울은 '매우 나쁨' 수준까지 올랐습니다. 


하루의 시차를 두고 중국의 스모그가 한반도를 덮치는 현상이 관측된 겁니다. 





외부 유입이 영향을 미쳤다고 보는 두 번째 이유는 이 기간 공기속 독성물질도 이상수준으로 대량 검출됐기 때문입니다. 





실제로 백령도는 차량이나 공장이 적어 자체 오염 물질 배출량이 거의 없습니다. 





하지만 황산염과 질산염 성분이 이 시기 평소보다 8배 이상 급증했고, 초미세먼지 최고 농도도 수도권보다 높았습니다. 






[이대균/국립환경과학원] 


"중국하고 북한, 이쪽에서의 영향은 분명히 있는 것 같습니다. 편서풍을 타고 우리나라에 영향을 줄 수 있는 가능성이 상당히 높습니다." 





초미세먼지의 중국 영향을 확인한 환경당국은 이번 분석 결과를 오는 20일 중국 측에 전달할 계획입니다. 



MBC뉴스 정진욱입니다.



반응형
Posted by NJ원시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