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적과 수단이 뒤바뀐 야만과 반문명: 5년간 건설현장 사망자 3천 400명, 부상자 12만 5천명 넘어.

정책비교/노동 2019. 10. 10. 00:53
반응형

우리들의 집과 사무실, 빌딩, 상가, 그곳에는 건설 노동자들의 죽은 영혼이 깃들어있다. 한국의 급성장 이면에 숨겨진 비극적 문명이다. 목적과 수단이 뒤바뀐 반문명 야만의 현실을 이제 바꿔야 한다. 


산업재해를 한해 절반으로 줄이자는 문재인 대통령의 발언은 당장 취소되어야 한다. 1년에 650명이 주고, 2만 5천명이 부상을 입고 있는 건설현장에서 그 절반을 줄인다면, 나머지 325명은 죽어도 되고, 1만 2500명은 부상당해도 무방하다는 이야기인가? 



지난 5년간 건설 노동 부상자 숫자는 12만 5604명, 사망자는 3천 400명이다. 

건설시공사를 보면 10위 이내 대형 건설사, GS 건설, 대우건설, 현대건설, 대림건설, 삼성물산 등이 다 포함되었다.



정부 주관 토목공사에서도 산업재해도 많다. 도로공사 2400여건, 관공서 공사 723건, 철도건설 505건 등으로 조사되었다. 조선시대 고려시대도 아니고, 토목 공사에 강제로 끌려간 농민들이 왕궁, 성곽 짓다 죽는 것과 무엇이 다른가? 



[대안] 노동부 장관은 산업재해 현장을 매일 방문해야 한다. 작년 임시변통으로 제정된 '김용균법'은 다시 강화되어 재정비되어야 한다.



노동부 장관은 의무적으로 산업재해 현장에서 '보고서' 작성을 해야 한다.


일터 사고를 방지하기 위해서, 작업장마다 노동자 대표와 사업주가 협의해서 '일터 안전위원회'를 모든 사업장에 설치해야 한다.


언론은 산업재해 현장을 철저하게 사실 그대로 보도해서, 일터 안전사고 재발을 방지하는데 기여해야 한다. 






출처: https://www.ytn.co.kr/_ln/0103_201909280224466809?fbclid=IwAR3pijBk80mH9is6lCNGbzPtrGOVpZcMzF17d8Za63yWo_i6E2DHod9XN4g


뉴스 홈 > 사회



"건설현장에서만 최근 5년 사망자 3천4백 명"



Posted : 2019-09-28 02:24



[앵커]

사람이 직접 해야 할 일이 많고 돌발적 상황도 많은 건설현장은 많은 위험에 노출된 사업장이기는 합니다.


그런데 최근 5년 동안 건설 현장에서 발생한 산업재해를 조사해 봤더니, 너무나 많은 사람이 건설현장에서 숨지거나 다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이승훈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지난 2014년부터 올해 6월까지, 건설 현장에서 작업하다 숨진 사람이, 무려 3천4백 명이 넘습니다.


예상을 훨씬 넘어선 수치입니다.






연도별로 보면 지난 2014년 570명이었던 건설현장의 사망자는 지난해 664명으로 늘어났고, 부상자 역시 지난 2015년 2만 4천564명에서 지난해 2만 7천여 명으로, 증가세가 꺾이지 않고 있습니다.




시공 실적 10위 이내 대형 건설사의 지난 6월까지의 사망·부상자 수를 보면 GS건설이 천 295명으로 가장 많았고 이어 대우건설, 현대건설 등의 순이었습니다.




[전현희 /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 : 건설현장에 만연한 안전불감증을 해소하기 위한 획기적인 발상의 전환이 이뤄져야 하고, 이를 위해 민관이 정부와 국회가 함께하는 대책을 마련해야 합니다.]


정부가 발주한 사회 간접 시설, SOC 공사에서도 산업재해는 자주 발생했습니다.


정부 발주 공사의 산업재해를 유형별로 보면 도로공사가 2천 4백여 건으로 가장 많았고, 이어 관공서 공사(723), 철도 건설 현장 (505)등의 순이었습니다.




'119구급대'는 한 해 평균 2만 명이 넘는 사람을 구조하러 건설현장에 출동하고 있습니다.


YTN 이승훈[shoonyi@ytn.co.kr]입니다.

반응형
Trackbacks 0 : Comments 0

Writ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