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철학2020. 4. 9. 07:59

대구, 1960년 419 민주항쟁의 출발을 만들었던 도시, 그 부활을 기대하며.

코로나 19 위기시대, 다원주의적 민주주의와 관용정신이 절실한 415 총선이 되어야 한다. 


'우리'라는 말은 참 좋은데, 폭력이 될 수도 있다. 1989년 동유럽 시민들이 "우리가 인민이다 Wir sind das Volks"라는 구호를 외치며 민주주의 회복을 외쳤을 때는 진보적인 의미의 '우리'였다. 그러나 "우리 지역, 우리 나라를 떠나라"는 비관용적 혐오정치적 구호는 반민주적이며 반인륜적인 '우리'가 된다. 조폭 '영토'전쟁과 차이가 없게 된다.  영국 런던에서 성은 목씨,이름은 조나단인, 한 싱가포르 (중국계) 학생이 폭행을 당했다. "너네 나라 코로나 바이러스를 내 나라에 왜 가져왔어"라는 욕을 들으며 길거리에서 폭행을 당했다. 몇 사람이 목씨를 집단 구타했다.


다른 한편, 대구시에서 박근혜 지지자가 정의당 조명래 후보 청년 선거운동원을 때렸다.  "여기는 박근혜야" 외치며, 조명래 후보가 연설하는 연단에 올라가 하트 모양을 그리고 조롱한 후, 단상을 내려와 한 청년을 때리며 행패를 부렸다.


지금 해외에서는 트럼프가 'COVID-19'를 '중국 바이러스'라고 한 이후, 한국인, 중국인, 아시아인들에 대한 폭행과 공격이 이어지고 있다. 한국인인 나 역시 캐나다 미국에서 잉글랜드계와 스코트랜드계인을 구별하지 못했듯이, 미국 캐나다 유럽 사람들은 중국인과 한국인을, 한국인과 일본인을 구별하지 못한다. 

중국인 한국인 모두 다 폭력 위협과 협박에 직면해 있다. 


박근혜 지지자의 폭력을 비판하는 글을 쓰면서, 한편으로는 이 말을 첨언해야겠다. '대구는 원래 보수야' '대구는 버려'라는 정치적 발언을 한 김어준식은 잘못되었다. 대구 폭행현장을 비판하는 것은 '대구시와 대구시민 전체'를 비난하기 위함이 아니라, 인권유린 현장을 비판하고자 함이다. 


"여기는 정의당 영토야, 민주당 영토야, 박근혜 영토니까, 너는 맞아도 된다"는 식은 "코로나 바이러스 몰고 온 중국인처럼 생긴 사람들은 맞아도 된다" 식 사고와 똑같다.


대구가 원래 보수적인 도시가 아니었다. 한국 근현대사에서 대구는 수구적이고 저렇게 폭력적인 비-관용의 도시가 아니었다. 1960년 315 선거에서 이승만 독재자를 가장 극렬하게 반대한 도시, 이승만 자유당 표가 제일 적게 나온 도시가 바로 '대구'였기 때문이다. 419 혁명의 도화선이 된 도시가 바로 대구였다. 


역사는 돌 뿐만 아니라, 변화한다. 한 때 대구는 "여긴 이승만 독재자 땅이 아니야, 독재자 OUT, 이기붕 깡패정치 아웃"을 외치던 가장 민주적인 도시들에 하나였음을 잊지 말았으면 한다.  


그럼에도, 저 폭행현장을 방치한 대구시에 항의전화는 할 필요는 있다.




https://bit.ly/2RobZJ9






기사 출처: 


https://www.theguardian.com/uk-news/2020/mar/03/police-investigate-alleged-coronavirus-linked-attack-on-london-student-jonathan-mok





Posted by NJ원시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