돌아선 민심, 얼음 고드름 송곳처럼 차가웠다. 


박근혜가 만들어낸 '동정론' 허구로 드러나다. 대구 경북 60대 이상 어른들이 외면하기 시작했다. 박근혜 선거 때만 해도 "어무이도 없고 아부지도 없고, 저것이 저렇게 나라를 위해 일해보겠다고 대통령 선거에 출마했고마" 라고 말들 했다고 한다. 


그런데 최근 박근혜와 최태민-최순실 일가 관계가 드러나자, 박근혜가 최태민에 놀아났다고 어른들이 믿기 시작한다는 것이다. 


박근혜의 고향인 대구에서도 오늘 1만 5천명 시민들이 박근혜 퇴진을 외쳤다. 


그 이유는 무엇일까? 그간 대구 경북 언론에 나온 시민들의 인터뷰를 종합해보면, 첫번째 가장 많이 이야기하고 있는 게, 왜 대통령이 자격도 없는 최순실에게 대통령 행세(월권 행위)를 하게 방치했느냐는 불만이다. 


두번째는 박근혜에 대한 엄청난 실망감이었다. 특히 지난 40년간 박근혜와 최태민 관계, 최순실 일가와의 부적절한 사실들이 진실로 드러나자 박근혜에 대한 심리적 지지를 철회했다.


세번째는 10대 중학교 고등학교 학생들이 최순실 일가, 정유라의 이화여대 부정입학, 장시호의 연세대 특혜 입학 혐의에 엄청난 분노를 쏟아 내고 있기 때문이다. 이는 전국적인 현상이기도 하다.


이와 관련 학부모들도 아이들과 함께 박근혜 하야 데모에 동참하고 있다. 박근혜에게 이 나라를 맡길 수 없다는 판단이다. 학부모들이 이번 박근혜 하야 촛불 시위를 아이들의 교육 현장으로 간주하고 있는 것이다.


1960년 이승만 이기붕이 저지른 315 부정선거 (대통령 부통령 선거) 당시, 대구는 이승만이 가장 무서워하고 싫어하던 강력한 야당도시였다. 박정희가 516 쿠데타를 일으키고 난 이후, 1963년 대통령에 당선된 이후 지금까지 대구 민심 다수는 보수로 돌아섰었다. 


하지만 2016년 박근혜-최순실 게이트 이후, 대구 민심은 다시 일제 치하 일제해방운동, 이승만 독재 시절 강력한 야당 도시로 돌아설  조짐을 보이고 있다. 


박근혜와 최순실 범죄 공모와 더불어 새누리당 역시 지지율이 대구에서도 급감하고 있다. 김진태 의원의 망언 "촛불은 바람불면 꺼진다" 때문에 화가 나서 대구 시민들이 촛불 시위에 참여하기도 했다.


막대기만 꽃아도 새누리당 국회의원 후보가 대구 경북에서 당선될 수 있다는 신화는 이제 깨졌다.


https://www.youtube.com/watch?v=ru0htg3be2Q&t=271s











.

.


 

.


 

.


 

.


 

.


 

.


 

.


 






대구 서문 시장 상인들도 돌아섰다.

박근혜 방문 기념 사진들이 떨어져 나가고 있다. 




.


박근혜에 투표한 상인들도 박근혜 하야를 외치고 있었다.






Posted by NJ원시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