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정치 노트 Notes on the Politics of Korea

김종인의 충북 연설에서는 더민주당의 경제민주화 특성들이 뭔가를 제대로 드러내지 못했다. 충북에서 더민주당 후보들이 내건 사회간접자본 (SOC), 중부고속도로 확장, 청주 공항 건설 등에 대해서 더민주당이 책임을 지겠다는 정도 발언만 했다. 


그리고 더민주당에서 김종인을 후보 지원자로 내세우고, 후보 지지 연설, 춤 추기 등을 하는 것을 크게 성공적이지 못하다. 왜냐하면 김종인은 '행정 관료' 이미지가 강하고, '경제민주화'와 같은 정책통이기 때문이다. 


더민주당은 비례공천에서 새누리당의 공천 실패와 마찬가지로 국민들에게 낮은 점수를 받았다.  김종인 역시 이 책임으로부터 자유로울 수 없을 것 같다. 정치개혁과 실질적인 민주주의 내용도 없는 국민의당이 제 3당 지위를 차지하게 방치한 것도 총선 이후에 더민주당이 책임을 져야할 것이다.



http://bit.ly/1qy5jIw (경제민주화 3가지 개념) 




실패한 기획이다.

차라리 버니 샌더스처럼 진지하게 '정책 발표'만 계속하게 했어야 했다. 


.






지역별로 '경제민주화' 내용이 깊지 않음을 드러내주었다.




.


(김종인식 경제민주화와는 거리가 먼 선거 운동 방식들, 도대체 이런 한계는 어디서 오는 걸까?)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