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정치/북한_DPRK2018. 4. 29. 19:38

1. 러시아 철도, 가스, 전력을 한국과 북한으로 공급하고 싶어하는 러시아의 이해관계

2. 한국-북한-러시아 경제 협력 체제 만들어야 한다.

냉전시대 북한-중국-러시아 대 한미일 삼각동맹 체제를 깨부수어, 다자간 경제협력 체제와 상호 평화 공존 체제를 만들어야 한다.

특히, 러시아와 북한 나진-하싼 복합 물류 산업을 발전시키고자 한다.  북한과 러시아 경제 협력 체제를 만들어 실질적인 성과를 내야 한다. 


3. 러시아 "북한 핵실험 중단은 러시아와 중국의 로드맵에 부합하는 정책이다" 환영 발표 


4. 철도 연결 사업 필요,

부산에서 북한을 거쳐 블라디보스톡에 도착하면, 시베리아 횡단 철도를 타고 모스크바까지 직접 갈 수 있다.


5. 러시아는 냉전구도를 깰 수 있는 집단 상호 안보 체제는 6자 회담, 한국 북한 일본 미국 중국 러시아 회담에서 결정하자고 제안했다.



출처


대한민국 청와대

28 mins · 

[문재인 대통령과 푸틴 대통령 전화 통화]


문재인 대통령은 29일 오후 5시부터 5시35분까지 35분 동안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 전화 통화를 하며 남북정상회담 결과를 설명하고 의견을 나눴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은 남북정상회담의 성공은 러시아가 일관되게 보내준 적극적 지지와 성원 덕이라고 평가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앞으로도 러시아와 긴밀히 소통하고 협력해 나가자며 푸틴 대통령의 각별한 관심과 지원을 요청했습니다.


푸틴 대통령은 남북정상회담의 결과가 앞으로 한반도에서 확고한 평화를 구축하는 데 튼튼한 기반이 될 것이라고 평가했습니다. 푸틴 대통령은 이런 남북정상회담 결과는 자주 생기는 게 아니라며 한반도라는 아주 복잡한 상황에서 이뤄내기 어려운 일을 해냈다고 말했습니다.


푸틴 대통령은 이어 남북정상회담의 성과가 남북러 3각 협력 사업으로 이어질 필요성을 제기했습니다. 그는 러시아의 철도, 가스, 전력 등이 한반도를 거쳐 시베리아로 연결될 경우 한반도의 안정과 번영에 기여할 것이라는 뜻을 나타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은 공감을 표시한 뒤 남북러 3각 협력 사업에 대한 공동연구를 남북러 3자가 함께 착수했으면 좋겠다고 말했습니다. 두 정상은 이런 3각 협력이 동북아 평화안보체제 구축에 도움이 되고, 다자 안보체제로까지 발전할 필요가 있다는 데 공감대를 형성했습니다.


푸틴 대통령은 이어 오는 6월 문재인 대통령이 국빈 자격으로 러시아를 방문해 줄 것을 요청했습니다. 푸틴 대통령은 문 대통령이 러시아를 방문할 경우 한국과 멕시코 월드컵 축구경기를 볼 수 있을 것이라며 대통령과의 만남을 기다리겠다고 말했습니다.


2018년 4월 29일

청와대 대변인 김의겸


























Posted by NJ원시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러시아가 한국과 북한과의 관계개선에 관심이 많군요 ^^

    2018.04.29 20:49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