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정치/민주당2016. 3. 31. 21:33
반응형

대구 수성갑에서 김부겸 (더민주당) 후보가 김문수 (새누리당) 후보를 앞서는 이유는 무엇인가? 

413 총선에서 김부겸 후보의 당선 가능성도 높아졌다고 한다. 김부겸 후보에 대한 대구 유권자들의 태도 변화가 그 첫번째 이유이다. 인물은 좋으나 당이 민주당이라는 이유로 대구 유권자들의 흔쾌한 지지를 받지 못했던 김부겸이었으나, 이번에는 한번 일하게 해주자는 분위기가 형성되었다고 한다. 


두번째 요소는 대구 민심의 변화이다. 특히 한국일보 보도대로 4050세대들이 낙후된 대구 경제 현실을 직시한 것이고, 그 정치적 책임을 기존 새누리당의 관성과 타성에서 찾고 있기 때문이다. 새누리당 의원들이 독점하고 있다보니 경쟁도 없고 분발하려는 의지도 없다는 아래로부터 민심의 발로이다.


세번째는 대구 시민사회에서 터져 나오는 대구 정치 변화의 필요성 때문이다. 과거 노무현 정부 시절 청와대 경제수석을 했던 이정우 교수 등을 비롯한 학계, 언론, 종교, 시민단체 1033명 선언 등도 그러한 대구 정치 변화 신호탄으로 해석된다. 과거에도 비-새누리당 연대가 있었지만 이번에는 김부겸 후보를 중심으로 더욱더 강고한 연대로 드러나고 있다.


김부겸 후보가 당선되면 더민주당 대선 후보 구도에도 막강한 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점에서 대구 수성갑 총선은 미니 미니 대선이라고도 할 수 있다. 







.





.






다른 세대에 비해 현실적이고 실용적 태도가 강한 4050세대에서 민심 이반이 집중되는 것은 정치적인 이유보다 경제 및 민생 요인에 의한 것임을 시사한다. 2014년 기준 1인당 대구 지역 총생산은 1,894만원으로 16개 시도 중 최하위였다. 1인당 지역 총소비도 2,288만원으로 전북(2,236만원), 광주(2,377만원)에 이어 하위 세 번째를 기록했다. 주변의 울산, 경북, 경남이 상대적으로 상위권에 있다는 점도 상대적 박탈감을 키운 요인이 될 수 있다.



(출처: http://www.hankookilbo.com/v/2a262e2438014fb1b581109ab3d11a9a ) 



대구 시민 단체들의 움직임.




(출처: http://m.pn.or.kr/news/articleView.html?idxno=14059 : 학계·언론·문화계 등 1,033명 선언..."경쟁 없는 정치독점, 추락하는 대구의 변화 절실")





지난 보궐 선거에서 아버지 김부겸을 도와 선거운동을 했던 김후보의 딸, 탈렌트 윤세인씨는 출산 후라서 413 총선에서는 나오지 못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김부겸 후보의 선거 전략은 '대구를 위해 일할 기회를 달라'이다. 대구 유권자들의 특성을 반영한 선거전략이다. 






반응형
Posted by NJ원시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대구경제는 나날이 쇠퇴하고 젊은이들은 더나은 삶을위해 일년에 만명씩 고향을 등지는 이시점에서 왜 아직도 한쪽당만을 고집하는건지? 내가 이렇게 얘기한다고 야당쪽은 절대아니다. 여당이든 야당이든 무소속이든 지역사회를 위해 열심히일할 일꾼을 뽑아야한다는 말이다. 그 대표적인 사례가 충남이다. 여야 무소속 가리지 않고 뽑아준다. 단 잘 못하면 4년뒤에는 낙선시킴으로 시민의 온전한 권리를 보장받음과 동시에 열심히 일할수 밖에없는 구조를 만들었다. 지역색이 강한 대구 광주가 grdp(지역내총생산) 꼴지가 시사하는바가 무엇인지 생각해볼시점이다.

    2016.04.03 10:25 [ ADDR : EDIT/ DEL : REPLY ]
    • 옳은 말씀입니다
      대구시민들 정신 차려야 됩니다

      2016.04.03 17:44 [ ADDR : EDIT/ DEL ]
    • 말씀하신대로, 대구와 광주에서 어느 특정 1개 정당이 '군왕'처럼 군림해서는 안될 것 같습니다.이제는요. 선거제도를 바꿔서라도 진보,보수,중도파 민주당 같은 정당들이 서로 경쟁할 수 있도록 해야 할 것 같습니다.
      소선구제도를 바꿔서 '중대선거구'로 하되, 비례대표제도를 강화하는 방법도 좋은 예가 될 것 같습니다. 독일, 네덜란드, 스웨덴 등에서 하고 있는 총선 제도처럼 말입니다.

      2016.04.04 11:13 신고 [ ADDR : EDIT/ DEL ]
  2. 김부겸화이팅!!! 꼭 당선되셔서 지역주의 타파해주세요..당선되면 열심히 일하셔서..당이 아니라 인물보고 뽑는 대구시민들되게 하여주세요 40대아줌마입니다

    2016.04.03 23:29 [ ADDR : EDIT/ DEL : REPLY ]
    • 엄밀히 따지면 이제 '지역주의'도 아닙니다. 서울과 서울주변 경기도에 돈, 권력, 학교,산업등이 집중되어 있어서...대구,광주,부산 등 전통적인 지방 도시들은 상대적으로 쇠퇴하고 있기 때문입니다.

      전두환 노태우 군사정부하에서도, 지방 국립대학들이 지금처럼 푸대접받진 않았는데 말입니다. 각 도에 있는 지방 국립대학 수준들을 모두다 서울 1대학, 서울 2대학 서울 3대학....이런 정도 수준으로 끌어올려야 합니다. 전국의 지방 국립대학 등록금도 더 낮추고, 장학제도도 더 신설하고, 기숙사 시설도 지금보다 훨씬 더 좋게 해야 합니다.

      그래야 전국 도시가 서울뿐만 아니라, 골고루 발전할 수 있습니다.

      2016.04.04 11:16 신고 [ ADDR : EDIT/ DEL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