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정치 노트 Notes on the Politics of Korea

2016.04.05


1. 부당하게 대우한 새누리당으로 다시 복귀해서 중산층과 서민을 위한 새누리당을 만들겠다. 

유승민의 정치노선 전환 계기점인가?  


한나라당과 새누리당에 헌신한 유승민 자신을 공천하지 않은 것은 부당하다. 2002년 한나라당이 대선에서 패배해서 피눈물을 흘리면서 당을 지켰다. 2007년 대선 경쟁에서 자기가 지지하던 박근혜가 이명박에 패배했을때도 당을 지켰다. 그런데 이번에 새누리당에서 유승민을 공천하지 않았다. 그래서 1번이 아니라 5번 무소속 유승민이다.


이번 총선에서 반드시 당선되어 다시 새누리당으로 복귀하겠다. 새누리당으로 복귀해서 무엇을 하려고 하는가? 유승민은 재벌과 부자들이 아니라 중산층과 서민의 아픔을 달래주는 새누리당을 만들겠다고 다짐했다.


청와대 권력에 부당하게 버림받은 유승민이 정치적 탄압을 받은 이후, 신자유주의적 노선이 아니라 ‘중산층과 서민을 위한 정치’를 하겠다고 밝힌 점은 향후 주요한 토론 주제가 될 것이다. 


2. 유승민은 청와대 권력이 대구 정치의 지속가능성을 말살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유승민은 연설에서 부산은 18명 새누리당 의원들이 총 49선 (49회 당선됨)인데, 대구는 12명이 합쳐서 18선 밖에 되지 않는다. 다시 말해서 대구는 재선, 삼선 의원 숫자가 적고, 매 총선마다 청와대와 새누리당 수뇌부에서 공천을 좌지우지 해버렸다. 따라서 대구는 새누리당 출신 의원들 중, 힘이 있는 의원들이 부족하다. 


유승민은 같은 정당이지만 부산 새누리당과 대구 새누리당의 차이점을 부각시키면서 대구 유권자의 자존심을 자극함과 동시에, 유승민 자신이 다선 (4선,5선)의원이 되어야 함을 강조했다.


3. 유승민은 K2 공군기지 이전을 위해 지난 8년간 자신이 국방위에 소속되었다고 강조했다. 이는 대구 동구을 주민들이 K2공군 기지로 인한 소음 피해를 호소했기 때문에, 유승민은 자신이 경제전문가임에도 그 해당 상임위가 아닌 ‘ 국방위’에 소속되어서 K2 공군기지 이전을 성공시켰다고 발언했다. 


 K2 공군기지는 250만 대구 시민들이 사는 대도시에 있어서는 안되기 때문에 ‘아 이건 도저히 있을 수 없는 일이다’고 다짐해서, 8년간 노력한 끝에 경상북도 다른 곳으로 k2 공군 기지를 이동할 예정이라고 연설하면서 자기 성과를 동구을 주민들에게 발표했다. 


4. 유승민은 10년전 대구 팔공산에 뼈를 묻겠다는 약속을 대구시민들에게 했고, 대구 시민들이야말로 자기 정치 인생의 ‘첫사랑’임을 강조했다. 대구시민들을 끝까지 자기 정치 인생의 동반자로 여기고 남은 정치 인생을 대구에서 마치겠다고 했다. 


또한 자기 때문에 청와대와 새누리당의 미움을 받아 공천에서 탈락한 소위 친-유승민계 류성걸, 조해진, 권은희 무소속 후보들을 지지해 달라고 대구 시민들에게 호소하기도 했다.





(유승민의 연설 후에 유후보를 지지하는 대구 시민들이 길거리에서 악수와 포옹을 자처했다. 출처: 오마이뉴스 대구 유세 방송) 




(수고했다. 이번에 될기다. 이런 격려를 하고 있는 대구 한 시민) 

.





(유승민 후보는 딸 유담씨와 아내 등과 함께 총력전을 펼치고 있었다)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