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책비교/국제정치2015. 12. 21. 10:30
반응형


스페인 보수당 ‘인민당 (PP)' 186석에서 123석으로 줄어들다.


라호이가 이끄는 “인민당 PP" 과반 획득 못해 ‘연립정부’ 수립해야 할 상황이지만, 이것마저 쉽지 않게 생겼다.


총선 결과, 보수당인 인민당(PP)는 득표율 28.7%로 123석, 사회노동당 22%로 90석, 포데모스 20.7%로 69석, 리버럴리스트 정당인 ‘시우다다노스’는 13.9%로  40석으로 4위를 차지했다. 


선거 특징은 보수당인 인민당이 과반을 차지하지 못했다는 것과 신생정당 좌파 포데모스와 중도파 정당인 시우다다노스의 약진이다. 이 두 당의 의회 진출 이전에는 보수 인민당(PP)과 기존 사민주의정당인 ‘사회당 (PSOE)'이 번갈아 가면서 스페인 정치를 좌지우지했다.


2011년 총선에서 사회당은 총 350석 중 110석을 차지했고, 보수당인 ‘인민당’은 186석을 차지한 바가 있다.


실업율 21%로 그리스 다음으로 유럽연합에서 가장 높다.


보수파 인민당(PP)이 과반 획득에 실패한 이유는 긴축정책과 친-기업,반-노동자 정책으로 일관한데다, 정치권의 부정부패 혐의로 정당성이 훼손되었고, 스페인의 오래된 문제인 카탈루냐 자치독립 문제 해결도 제대로 해내지 못했기 때문이다. 



현행 스페인 총선 제도의 특징은 큰 정당에 유리하게 되어 있다.

형식은 비례대표제도, 유권자는 '후보'에게 투표하는 게 아니라, 정당에 투표한다.


의원 총수는 350석 (한국보다 약간 적은 4천 670만 인구 규모)이다.

스페인 총선 의원 선출 방식은 총 350석 중, 2석은 북부 아프리카 자치구 2곳에 (Ceuta, Melilla)에 배정된다.

나머지 348석은 50개 선거구에 배정되는데, 한국과 달리 지역구 후보가 있는 게 아니라, 유권자들이 각 정당에 투표를 하는 ‘비례대표제도’를 채택하고 있다. 스페인은 벨기에 수학자 빅토르 동트가 고안한 방식을 채택하고 있다.

전국이 아니라 해당 선거구에서 3% 득표율을 넘긴 정당은 의석 배분 자격을 갖추게 된다.

 중대선거구 권역별 비례대표제도인 셈이다.


* 스페인 총선 의석 배분 방식은 1899년 벨기에 수학자 빅토르 동트(Victor d'Hondt)가 고안한 방식을 사용하고 있다. 

 

각 선거구에 할당된 의석 숫자가 7석이면, 그 해당 선거구에서 7위를 획득한 투표수가 기준이 된다. 그 7위 투표수가 분자가 되고, 해당 선거구 1위 투표수~7위까지가 분모가 되어 의석을 배분하는 방식을 취한다. (*얼핏보면 어려운데, 실제 적용 사례를 보면 간단하다. 반올림은 없다)



총선 결과:


출처: http://www.spiegel.de/politik/ausland/spanien-hochrechnungen-ergebnisse-alle-zahlen-a-1068689.html


위 4개 정당 이외에, 6개 정당들이 의회에 진출했다.


카탈로니아 공화-좌파당 ERC 9석


민주주의와 자유 (DiL) 8석


바스크 민족주의당 EAJ-PNV 6석


우스칼 에리다 빌두 2석


통합 좌파-민중당 IU-UP 2석


카나리안 연합-카나리안 민족주의당 CC-PNC 1석



(2015년 12월 20일 총선 결과)


포데모스 약진, "우리는 할 수 있다"를 외치는 포데모스 지지자들





2015년 총선을 이끈 각 정당 대표들


포데모스: 파블리 이글레시아스  (Pablo Iglesias) 

사회노동당: 페드로 산체스   (Pedro Sanchez) 

(자유당) 시우다다노스 : 알베르트 리베라 (Albert Rivera) 

보수당 '인민당' : 마리아노 라호이 (Mariano Rajoy) 








(2011년 총선 결과, 전국 지도, 보수파 인민당의 승리)








(1989년 총선, 사회노동당의 승리)

.











 



반응형
Posted by NJ원시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