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책비교/노동2018. 6. 26. 04:18

이동걸씨는 KT 노조위원장 출신이다. 이채필은 이명박 정부 당시 (고용) 노동부 장관이다. 이채필과 이동걸은 국정원 원세훈으로부터 노조파괴 공작금을 받고, 제 3 노총 건설을 했는가?


수사 추이를 지켜보자.



노조 분열 공작’ 혐의 이채필 前 노동부장관 소환

-수정 2018.06.25 (22:12)뉴스 9 00가

-

[앵커]


이명박 정부 시절 이뤄진 국정원의 노조 분열 공작에 관여한 혐의로 이채필 전 고용노동부장관이 오늘 검찰에 소환됐습니다. 


검찰은 또 이 전 장관의 보좌관이 이 공작을 기획한 것으로 보고 있는데요. 


노동계의 입장을 대변해야 할 사람들이 노조를 파괴하는데 적극 개입한 사실이 드러나고 있습니다.


보도에 강병수 기자입니다.


[리포트]


이채필 전 고용노동부 장관이 검찰에 소환됐습니다.


국정원의 노조 분열 공작에 관여한 혐의입니다.


[이채필/전 고용노동부 장관 : "제가 공직에 있으면서 법률과 직업적 양심에 어긋나는 일을 하지 않았습니다."]


이 전 장관 재임시기는 이명박 정부 시절인 2011년 5월부터 2013년 3월까지, 검찰은 국정원의 양대노총 분열 공작에 이 전 장관이 개입했다고 보고 있습니다.


이 공작의 또 다른 핵심인물은 이 전 장관의 정책보좌관이었던 이동걸 전 경남지방노동위원회 위원장.


이 씨는 KT 노조위원장 출신으로 국민노총 전신인 '새희망노동연대'에서 활동했습니다.


오랜 노동운동 경력을 바탕으로 노동부 장관 4명의 정책 보좌관을 지낸 이 씨가 노조 분열 공작을 기획했다는 게 검찰의 판단입니다.


최근 삼성 노조 와해 공작을 기획한 혐의로 구속영장이 청구된 삼성전자 자문위원 송 모 씨, 송씨 역시 노동운동 경험을 바탕으로 노무현 정부 시절 노동부 장관 정책보좌관을 지냈습니다.


하지만 노동부를 떠나 삼성에 고용돼 노조 파괴 전략을 세웠다는 게 검찰 설명입니다.


검찰은 삼성전자서비스 노조 설립 당시부터 협력사 기획 폐업과, 노조 주동자 재취업 방해 등 삼성을 위한 노조 대응 전략 대부분을 송 씨가 주도한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한 때 노동자의 권리 보호에 앞장섰던 송 씨는 내일(26일) 노조 탄압에 앞장선 혐의로 영장 실질심사를 받습니다.


KBS 뉴스 강병수입니다.



















Posted by NJ원시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