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책비교/노동2018. 4. 29. 21:12

영화 <비열한 거리>가 따로없다. 삼성과 경총은 비열한 '번 아웃 '작전을 폐기하라. 삼성과 경총은 노조 탄압하는 헛돈 쓰지 마라.


 삼성 미래 전략실은 이제 노동자들의 기본권인 노동 3권을 탄압하지 말아야 한다. 경총 (한국 경영자 총협회)은 비열한 방식으로 삼성 노조를 와해시키는 정치공작을 즉시 중단해야 한다. 경총은 노동자들, 당신들 용어로 직원들이 경영의 한 주체라는 것을 인정해야 하고, 그런 시대가 도래했음을 간과하지 말고,인정해야 한다.


 삼성 이재용 부회장이 이번 삼성 노조 와해 공작으로 다시 조사를 받을 것 같다.경총과 삼성이 공모해 삼성전자 노조들을 와해시키기 위해 '번 아웃 (소진) 정책'을 사용했기 때문이다. mbc 뉴스데스크 보도를 보면, 삼성전자의 노조 파괴 주체는 삼성그룹 미래전략실이라는 것을 짐작할 수 있다.


삼성 미래 전략실은 노동자의 경영 참여와 노동 3권에 기반한 노조활동을 이제 더 이상 비열한 방식으로,그 수많은 돈을 써가면서 탄압하지 말아야 한다. 이재용 부회장은 정치적 법적 책임을 질 필요가 있다. 이건희 후임 이재용 부회장이 그 삼성 미래전략실 수장이기 때문에, 이재용은 다시 검찰 수사를 받아야 한다.


글로벌 기업, 반도체 수출로 16조 수익 잔치를 벌이는 삼성전자는 이제 노동조합 관점을 수정해야 한다. 삼성도 대한민국 헌법과 노동 3권을 준수해야 한다.


---- 아래는 MBC 뉴스데스크 이지선 기자 보도 


[단독] 삼성, 노조 파괴 위해 경총 수족으로 부려


이지선 기사입력 2018-04-29 20:32  최종수정 2018-04-29 20:40


삼성 노조 한국경영자총협회 압수수색 소진 정책 Burn out Policy


◀ 앵커 ▶ 


삼성의 조직적인 노조 파괴 공작에 한국경영자총협회, 즉 경총이 깊숙이 개입하고, 삼성의 수족 노릇을 한 사실이 새롭게 드러났습니다. 


검찰은 이번 주 경총 핵심 관계자와 삼성그룹 임원들을 소환 조사할 계획입니다. 


이지선 기자가 단독 취재했습니다. 


◀ 리포트 ▶ 


지난 26일 한국경영자총협회에 대한 압수수색에서 검찰은 뜻밖의 성과물을 대거 확보했습니다. 


검찰이 경총 사무실에서 확보한 한 박스 분량의 외장 하드에서 삼성 측의 의뢰를 받은 경총이 삼성그룹과 마치 한 몸처럼 움직이며, 노조 파괴를 위한 공작을 실행해 왔음을 보여주는 증거가 대거 쏟아져나온 겁니다. 


검찰은 특히 경총이 노조와의 교섭이 시작되기도 전부터 , 이른바 '소진 정책'을 확립하고 실행해나간 배경에 주목하고 있습니다.· 


이 정책은 갖가지 이유를 들어 노조와의 교섭을 최대한 지연시켜, 노조원을 지치게 하고 이후 노조 자체를 와해시킨다는 전략으로 삼성전자 압수수색에서 발견된 노조 파괴 <마스터 플랜>과 똑같은 내용입니다. 


실제 경총은 지난 2013년 각 지역 서비스센터 노조와의 교섭을 대행하는 과정에서 툭하면 결렬을 선언하며 이 전략을 실행에 옮겼습니다. 


검찰은 또 경총 간부가 삼성그룹이 노조 활동을 저지하기 위해 만든 본사 특별대응팀 회의에 수시로 참여한 정황도 확보했습니다. 


삼성전자 상무가 팀장으로 주관했던 고용노동부 수시 근로감독 대응 TF 와 노조 파업 대응 TF 정기회의에 삼성전자서비스 사장은 물론 경총 간부도 매번 빠짐없이 참석했다는 겁니다. 


경총 압수수색을 통해 삼성전자가 삼성전자서비스와 경총을 앞세워 노조파괴를 자행한 증거들이 대거 확보됨에 따라 검찰은 내일부터 삼성전자 실무 책임자와 임원 소환 조사에 본격 착수할 계획입니다. 


이 과정에서 삼성전자가 자행한 노조 파괴가 삼성그룹 미래전략실의 조직적 개입에 의해 이뤄진 정황이 확인될 경우 이건희 회장이 쓰러진 뒤 삼성그룹을 이끌어온 이재용 부회장이 또다시 검찰의 수사 대상으로 떠오르는 건 불가피해 보입니다. 


MBC 뉴스 이지선입니다.














































Posted by NJ원시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