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정치 노트 Notes on the Politics of Korea


이명박이 잡혀가기 전에 페이스북에 남긴 글에 대한 논평:

이명박은 '나의 참 모습' 그러니까 참 자아 'true self' 를 되찾고 싶다고 했다.그래야 한다. 한국 교도소 기능 그 자체를 믿어보자. 이 기회에 자기가 지은 죄를 반성해야 한다.교소도가 이명박이 '참 자아'를 찾는데 도움을 줄 것이다. 


두번째 해석, 이명박은 '누굴 원망하지 않고 자책했다'. 이 말은 권력을 뺏긴 자의 신세 한탄이다.그리고 박근혜보다 더 못한 처지에 대한 비관이다. 박근혜도 구치소로 잡혀갈 때 팬들이 나왔는데,  이명박은 혼자 외롭게 잡혀갔다. 아무도 손 흔들어주지 않았다. 


세번째, 이명박은 국민의 눈높이가 높은 것을 탓했다. 한마디로 운이 없었다는 한탄이다.만약 국민의 민주주의에 대한 눈높이가 낮았더라면, 자기가 잡혀가지 않았을 것이라고 생각하고 있다.


네번째, 이명박은 치적을 내세웠다. 2008년 미국 금융공황을 '세계대공황 Great Depression'이라고 올바로 표현했다.이명박 재임기간에 2008년 금융공황을 잘 극복했다고 자화자찬했다. 그러나 한국에서도 빈부격차는 더 커졌다.지방 경제는 죽고, 서울 수도권과 격차는 더 늘어났다. 


다섯번째, 노동자와 자본가를 '노와사'라는 단어로 표현했다. 현대건설 사장 말투다.

 이명박이 제일 좋아하는 단어가 '노와사'이다. '노와사'가 하나로 뭉쳐 노조는 사용자의 머슴이 되는 것이다. 이명박이 제일 좋아하는 것은 '노와사'가 휴일도 반납하고 일하는 것이다. 죽도록 일하는 '노와사'가 그리운 것이다.'노와사'가 죽도록 등꼴 빠지도록 일할 때, 이명박은 땅 사재기하고, 뇌물받고, 바지사장 내세워 DAS 사장질 하는 시절을그리워한다.


이명박 현대건설 사장이 '이윤 논리'를 마치 '관료제'보다 세련된 것처럼 포장했다. 이명박은 시민들의 자율적인 정치의지와 실천을 개무시하고,모든 것을 '자본주의 시장 논리'에 맡기자는 '정치 무능론' '시민 참여 무용론'의 주범이었다.자본주의 시장논리는 화장술(make-up)이고, 속내는 뇌물 쌍끌이었다.   


여섯번째, 이명박이 노동자들의 가족들을 생각한 적이 있던가? 위선이다. 자기 가족들의 안전을 마치 악당들이 위협하는 것처럼 묘사했다. 마피아 조폭들 사이에 자기 가족들이 위협을 받는 것처럼 묘사했다.조금이라도 가족을 염려했더라면, 에르메스 보기를 '돌같이'하라는 최영 장군의 '정치가로서 덕목'을 미리미리 실천해야 하지 않았을까? 



- 나의 참모습을 찾으러 떠나는 이명박 - 


총체적 잡범 명박 투옥 위해

봄인데도 눈발이

그렇게 날렸나 보다


종합세트적 날강도 구속 위해

촛불은 추운 광장에서

또 그렇게 촛농 떨궜나 보다


빵집, 재미교포, 삼성 안가리고

코묻은 돈도 마다하지 않던 뒤안길에서

인제는 영포빌딩 덜미잡혀 빵 앞에 선

차라리 현대건설 쪼인트까던 시절이 그리운.


이렇게 무기징역형 받으려고

대선에 532만표 차이로 대통령에 당선되고

‘나도 그때 세상이 미친게 아닌가 하여 잠도 오지 않았나 보다’




지금 이 시간 
누굴 원망하기 보다는
이 모든 것은 내 탓이라는 심정이고
자책감을 느낀다.


지나온 날을 되돌아보면,
기업에 있을 때나 서울시장, 
대통령직에 있을 때 
나름대로 최선을 다했다고 생각한다.


특히 대통령이 되어 
‘정말 한번 잘 해 봐야겠다’는 각오로 임했다.


과거 잘못된 관행을 절연하고
깨끗한 정치를 하고자 노력했지만
오늘 날 국민 눈높이에 비춰보면
미흡한 부분이 없지 않았다.


재임중 세계대공황이래 최대 금융위기를 맞았지만
대한민국은 세계에서 가장 모범적으로 
위기를 극복했다.


위기극복을 위해 같이 합심해서 일한 사람들
민과 관, 노와사 그 모두를
결코 잊지 못하고 감사하고 있다.


이들을 생각하면 송구한 마음뿐이다.


지난 10개월 동안 견디기 힘든 고통을 겪었다.
가족들은 인륜이 파괴되는 아픔을 겪고 있고
휴일도 없이 일만 했던 사람들이
나로 인해 고통받는 것을 생각하면
잠을 이룰 수가 없다.


내가 구속됨으로써
나와 함께 일했던 사람들과 가족의 고통이
좀 덜어질 수 있으면 좋겠다.


바라건대 언젠가 나의 참모습을 되찾고
할 말을 할 수 있으리라 기대해본다.


나는 그래도 대한민국을 위해 기도할 것이다.


2018. 3. 21. 새벽
이 명 박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