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책비교/노동2017. 5. 2. 15:21

너무 아픈 소식이다. 하늘도 무심하다. 그렇지 않아도 기아 자동차 정규직 노조가 비정규직 노조를 분리해내는 투표를 강행해, 정규직 노조와 비정규직 노동자 간의 갈등을 노동자들 스스로 포기해버린 뉴스를 듣고 참 허탈했었다.  그리고 며칠 지나지 않아 거제 조선소 현장에서 6명이 사망하고 20명이 넘게 부상을 당했다는 뉴스를 접하니 황망하다.



아무리 납기일이 빠듯하더라도 5월 1일 노동절 (메이 데이)에는 노동자들이 일을 하지 말았어야 했다. 노동절 기념일에 삼성중공업 하청 비정규직 협력사 노동자들이 일하러 나왔다가 여섯 명이나 운명을 달리하고 말았다.

일터에서 죽는 일은 더이상 없어야 하는데, 너무나 아픈 소식이다. 한창 대통령 선거에서 "노동이 당당한 나라"를 주요 정책으로 내세운 심상정 정의당 후보가 선전하는 가운데, 노동자들이 일하다가 일터에서 사망하는 사고가 발생해서 그런지 더욱더 아픈 뉴스다.


골리앗 크레인과 타워 크레인이 충돌한 이후, 32톤 50미터 타워 크레인 구조물(팔)이 30미터 추락하면서, 휴식 중이던 노동자들을 덮치고 말았다. 정확한 사고 원인은 향후 규명되겠지만, 보통 타워/골리앗 크레인은 천천히 움직이는데, 이 두 크레인이 서로 충돌할 때까지 작업 현장에서 미리 알아채지 못한 까닭은 어디에 있을까? 하늘도 무심하다. 하필이면 크레인 구조물이 휴식하느라 흡연실에 모여있었던 노동자들 방향으로 추락했는가? 이것도 기가 막히다. 

뉴스 인터뷰를 보면 납기일이 빠듯해서 비정규직 조선소 협력업체 노동자들이 메이데이 휴일에도 나와서 일을 했다고 한다. 휴일에는 일을 하지 말아야 한다. 휴일인데도 현장에 나와서 일을 하게 되면 아무래도 집중력이 떨어질 수 있기 때문이다. 납기일도 경영 합리화를 통해서 노동자들이 무리하지 않게, 수면이 부족한 상태에서 일하지 않도록 미리미리 조치를 취해야 한다. 


[대안] 이제는 말로만 해서는 안된다. 노동부 산하에 <산재 예방>부서를 강화해서 전국 모든 현장들을 감독할 수 있어야 한다. 예산과 인력을 지금보다 적어도 10배~20배는 강화해야 한다. 지구상 발달된 산업국가에서 일터에서 가장 많이 죽는 나라가 바로 한국이다. 오명을 씻자. 인명을 경시하는, 노동자들의 신체와 생명을 경시하는 풍조는 이제 우리나라에서 사라져야 한다.


사망한 조선소 노동자들 가족들에게 무슨 위로의 말을 할 수 있을까? 할 말이 없다. 부상당한 노동자들의 쾌유를 빌 수 밖에 없다. 더 이상 사망자가 나오지 않길 바라면서. 







사고 원인들 중에 한 가지: 납기일 촉박 





(현장에서 파악한 사고 경위)













참고 자료: OECD 산재 현황과 한국 산재  (2014년) 

산술적으로 유럽연합 EU 산업 재해보다 한국이 5배가 더 많다
EU 산업재해 10만명당 2.3명 
한국은 10만명당 10.8명









국가별 산업재해가 많은 나라



네덜란드가 10만명당 1명으로 제일 적고,

루마니아가 7.1명
한국은 10.8명으로,
유럽연합 EU 국가들 중 최하위인 루마니아보다도 더 높다.



Posted by NJ원시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가끔은 생각이 나서 이 사건을 검색하기도 합니다.
    동창 녀석이 거길 갔었구요. 처음 사망자는 당연 아니고, 지금은 살아났습니다.
    중경상 입은 사람들이 있었다는 뉴스 들을 때 진짜 철렁했는데 얘가 이후 몇 달이 연락이 안 되는겁니다.
    댕일 간단한 치료 받으면서 몇 명 퇴원, 거기서 남은 사람 9명은 뭐 2~2주 후 퇴원 등등 뉴스 나오다가
    나중에 숫자 세어보니 최후 두 명에 대한게 없는겁니다. 아니길 무쟈게 바랬더랬죠.
    아마 친구가 두 명 중에서 더 늦게 깨어났던거 같습니다. 본인도 잘은 모르겠는데 그렇다더군요.
    연락 두절된 동안에 실려가서 코마 상태로 있던 모양인데 기적적으로 눈 떴고
    눈 뜨자마자 호통치면서 너 거기 가면 죽는데 어딜 가냐고 했던 제가 떠올랐다며
    문자 보내고 전화 하면서 연락이 늦어서 미안하다고 그러더군요.
    아직도 여전히 그런 현장에서 일을 하는데 말 드럽게 안 들어서 제가 연락 안 하겠다고 했습니다.
    그런 때가 있거든요. 저기 얘가 가면 진짜 어찌 될거 같다는 그거.
    언론에서 그토록 크게 보도한 뉴스에 친구가 그 사고자였을 줄은 저도 몰랐습니다.
    예전 기억 소급하다가 검색했더니 자세히 나온게 여기 있어서 몇 자 적습니다. 건강하십시오.

    2020.06.03 02:10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