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정치 노트 Notes on the Politics of Korea

저 이딸리아 플로렌스(Florence) 지방에 살던 마키아벨리는,조선 성종이 죽은 해인 1494년, 프랑스 군대가 이탈리아 도시국가들을 침략한 이후, "강성 이딸리아 " 구호를 외치고 <군주론>과 <리비에 대한 긴 강의 Discourses on Livy: 리비는 로마 제국 역사 연구가>를 썼다. 


많은 사람들이 마키아벨리즘을 피도 눈물도 없는 사악하고 비정한 정치행태라고 오해한다. 또는 마키아벨리즘을 권모술수 정도로 단순화시켜 말하기도 한다. 그러나 그러한 마키아벨리에 대한 해석은 파편적일 뿐만 아니라 잘못되었다. 


역사가 리비 Livy 에 대한 긴 강의라는 책 "Discourse on Livy"에서 마키아벨리는 "머리가 하나인 군주보다, 머리 숫자가 여러개인 민중 people 이 더 현명하다"고 말한다. 보통 사람들에게 알려진 <권모술수 군주론>이 마키아벨리 사상의 핵심이 아니라, 이탈리아 도시국가들의 보존과 번성을 위해서는 보다 많은 도시국가 시민들의 힘이 필요하다는 게 그의 정치적 제안이다. 민주주의 이론사에서 마키아벨리는 이태리 도시국가 수공업 장인들과 상인들을 정치 주체로 포함시킨 정치사상가로 파악한다. 15세기 근대 민주주의 이론의 원형이라고 보는 게 바람직하다. 


마키아벨리는 왕, 귀족, 상업 자본을 가진 자들만이 아니라 중산층 장인들과 상업에 종사하는 소자영업자들을 이태리 도시국가 시민 주체로 간주했던 것이다. 


마키아벨리의 이러한 여러 머리들이 한 개 머리를 지닌 군주보다 더 현명하다는 생각을 현대에 발전시킨다면 어떻게 될까? 흩어진 시민들의 정치적 지혜들을 하나로 모아내는 오케스트라 지휘자가 '민주적 리더십' 아닐까? 





.





2011. 03. 11. npp 게시판.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