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정치 노트 Notes on the Politics of Korea

리얼미터 조국 임명 찬성 반대 여론조사  8월 30일 

조국 후보자 반대 여론이 높다. 이것은 향후 문재인 정부 후반기에 정치적 부담을 안겨줄 것이다. 

'광주일고 정권' '자위나 하라' '출산하면 100점인데' '아내 관리나 잘 하라'는 자한당의 자살골 때문에,

민주당과 문재인 정부가 반사이익은 얻을 순 있겠다. 똑똑한 자유한국당 두뇌들이 있었다면, 문재인 정부의 레임덕은 더 빨리 찾아왔을 수도 있다. 

진보정당이 하루 속히 더 빠른 속도로 성장하는 수 밖에 없다. 


매우 찬성 28.4%

찬성하는 편 13.9% 


매우 반대 45%

반대하는 편 9.3%


찬반 여론 특징을 보면, 조국 적극지지 28.4%, 조국 적극반대 45%로 찬반 진영이 서로 똘똘 뭉쳐 갈라졌다.

매우 반대 지역이 충청 대전 57.2%, 서울 54.4% 부산 울산 경남 54.3% 순이다.

교육 기관들이 밀집되어 있고, 중상층 비율이 다른 지역보다 높은 서울에서 54.4% 반대가 나왔다는 것은 주의해볼 점이다. 

리얼미터 여론조사 (8월 30일) 특징은, 30대에서는 찬성 58%, 반대 42%, 40대에서는 찬성 53%, 반대 45%로 찬성이 반대보다 각각 16%, 8% 정도 높다는 것이다. 

이 두 구간은 조국 죽이기에 혈안이 된 자유한국당의 정치적 공격에 대한 반감을 의미한다고 볼 수 있다.


반대의 경우는, 20대가 반대 62%, 찬성 32%로 30% 차이, 50대는 반대 57%, 찬성 41%로 16% 격차로 반대가 더 많다.

50대는 386세대이지만, 진보 중도 보수가 다 섞여져 있는 구간이고, 자녀 교육에 민감한 학부모 세대이다.

20대는 교육 문제에 가장 민감한 세대이기 때문에 조국 반대율이 높은 건 이해가 간다.


정의당의 경우는 찬성이 59.7%,반대가 40.3%로 19.4% 정도로 찬성이 반대보다 더 높다.

이 정의당의 찬반 비율 6 대 4는 2017년 5월 대선시기, 정의당원이면서도 민주당 문재인 후보에 투표한 비율과 거의 유사하다.

정의당의 현재 특성과 미래 과제가 무엇인가를 알 수 있다.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