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정치 노트 Notes on the Politics of Korea

삼성이 관리해온 대학 교수들과 대학사회 -


취재를 읽고 듣고 나서, '그래도 어딘가에는 양심에 따라 행동하고 글쓰고 그런 사람들이 있겠지. ' 그렇게 자위를 해본다. 다들 별 생각없이 선물을 받았다. 선물은 좋은 거니까. 주는 사람의 정성이니까. 그렇다. 선물은 늘 좋은 것이다. 그 선물을 만든 노동자들의 정성도 조금 정치적으로 사회학적으로 생각했다면 더 좋았을 것이다.


 뉴스타파 (홍여진 기자) 취재 요점: 삼성은 일상적으로 언론에 자주 등장하는 대학교수(정치학,사회학)들을 관리해왔다. 장충기 사장의 선물을 받고, 돌려주는 지식인은 없었다. 


"현대자동차 노조가 귀족노조"라면서 도덕적 질타를 했던 송호근 서울대 사회학과 교수는 '내가 참기름 한과 같은 소소한 선물을 삼성으로부터 받았다고 해서 칼럼 논지를 바꿀 사람이 아니다'라고 답변했다.


 강원택 교수는 음악회 티켓, 장덕진 교수는 공기청정기 소소한 선물이라서 크게 생각하지 않았다고 했다. 


연세대 김호기 사회학과 교수는 삼성측 '보상위원회' 일을 했고, 삼성노동자들과는 타협이나 대화를 하지 않았고, 보상을 서둘러 해주는데 급급했다. 김호기 교수도 로열콘서트허바우 오케스트라 음악회 티켓을 삼성 장충기 사장으로부터 받았다.



출처: 뉴스타파 홍여진 기자 

https://newstapa.org/43716


김성환 노조위원장의 말이 뼈저리게 다가온다.



(삼성은)자기네들하고 이해관계가 없다고 그러면 단 1원도 쓰지 놈들이 아닙니다. 배운 바 없는 노동자들도요. 회사 관리자들이나 사장이 어깨를 딱 치면은 아 이놈이 뭐를 원하는 지 알아요. 그런데 지식인이라고 얘기하는 교수들이 생각 없이 받는다는 거는 스스로 무장해제를 하는거나 마찬가지예요 삼성한테. 그러면 삼성놈들은 그게 하나의 이제 그 고리가 되는 거죠. 그러다 보면 본인이 삼성장학생인지도 모르고 삼성장학생이 되고.


김성환 (삼성일반노조위원장) 


- 관련 글 http://bit.ly/2n9Vbbd 

송호근 현대자동차 노조에 대한 비판에 대한 비판






















"받은 선물은, 음악회 티켓은 2015년 한번 받았다. 그러나 바쁘기도 했고 음악회는 별로 좋아하지 않아서 가지 못했다.

명절 선물은 작은 과일상자 한번, 참기름 들기름 한과 세트 한번이었다고. 저는 선물이 무엇인지 보지는 않았습니다. 제 처가 그렇게 기억합니다."






답변 "내가 약소한 선물로 칼럼의 논지를 바꿀 정도라면, 칼럼을 20년이나 쓰지 못했을 겁니다"




































연세대 김호기 사회학과 교수




























김호기 교수는 삼성측 '보상위원회'에 참가했다.  삼성은 보상위원회를 서둘러 만들어서 노동자들과 타협하지 않고 일방적으로 보상에 나섰다. 





























































Comment +0

April 10 at 10:56pm · 


은행을 공동체 소유로 바꿔야 한다. 


6 대 시중 은행들 6조 넘는 영업이익 잔치를 벌이는 가운데 , 1~2억 빚 걱정에 세 명 일가족이 자살했다


. 41세 젊은 엄마와 딸이 자살했다. 약초캐는 심마니 남편이 자살한 후에 연이은 불행, 어머니도 별세했다. 남편은 생활고를 호소했었다고 한다. 결국 일가족 3명이 자살하고 말았다. 사회적 한이 맺힐 것 같다. 


- 개인 생계형 빚을 죄악시 말아야 한다.


- 언젠가는 갚을 수 있도록 사회적 공조 체제를 갖춰야 한다. 은행이 본래적 역할을 회복해야 한다.


- 시민은행, 민중은행 기초 모델부터 만들어 나가야함을 다시금 느끼게 하는 우리 모두의 비극이 증평 일가족 자살 사건이다.




April 12 at 7:40pm · 




 · 

박정희는 초등학교 학생들에게 은행계좌를 의무적으로 만들어라고 명령했다. 급우 삼재 군은 저축왕 상장을 받았다. 복리 이자 계산법도 몰랐던 초등학교 학생들은 이자 몇 십원이 우리들 통장에 붙는 것을 보며, 우리 집 강아지 해피가 새끼를 쑴풍쑴풍 낳는 것처럼 기뻐하기도 했다. 금리 마이너스가 된 지금과는 상전벽해다.


흥미롭다. 스티글리치가 현재 미국 은행은 대기업과 자본의 영구적인 복지만을 도모할 뿐, 개인 시민들에게는 관심이 없다고 비판했다. 


한국 은행들은 영업이익을 놓고 잔치를 벌이고 있다. 한국 야구팬들은 야구시청하다가 자칭 '의리 사나이'가 출연하는 고리대금업 광고를 봐야 한다.


이자 낳는 자본이 이자를 더 이상 낳지도 않는데 부가 증식되는 이 그리스 로마 신화와 같은 시대에 우리는 살고 있다.


- 스티글리츠가 사회주의란 개인의 복지를 위한 것이라고 말한 점이 흥미롭다.





America's socialism for the rich

Joseph Stiglitz


The US has a huge corporate safety net, allowing the banks to gamble with impunity, but offers little to struggling individuals



Fri 12 Jun 2009 20.00 BST First published on Fri 12 Jun 2009 20.00 BST

-


With all the talk of "green shoots" of economic recovery, America's banks are pushing back on efforts to regulate them. While politicians talk about their commitment to regulatory reform to prevent a recurrence of the crisis, this is one area where the devil really is in the details – and the banks will muster what muscle they have left to ensure that they have ample room to continue as they have in the past.


The old system worked well for the bankers (if not for their shareholders), so why should they embrace change? Indeed, the efforts to rescue them devoted so little thought to the kind of post-crisis financial system we want that we will end up with a banking system that is less competitive, with the large banks that were too big too fail even larger.


It has long been recognised that those America's banks that are too big to fail are also too big to be managed. That is one reason that the performance of several of them has been so dismal. Because government provides deposit insurance, it plays a large role in restructuring (unlike other sectors). Normally, when a bank fails, the government engineers a financial restructuring; if it has to put in money, it, of course, gains a stake in the future. Officials know that if they wait too long, zombie or near zombie banks – with little or no net worth, but treated as if they were viable institutions – are likely to "gamble on resurrection". If they take big bets and win, they walk away with the proceeds; if they fail, the government picks up the tab.



Sign up for Guardian Today US edition: the day's must-reads sent directly to you

 Read more

This is not just theory; it is a lesson we learned, at great expense, during the Savings and Loan crisis of the 1980s. When the ATM machine says "insufficient funds", the government doesn't want this to mean that the bank, rather than your account, is out of money, so it intervenes before the till is empty. In a financial restructuring, shareholders typically get wiped out, and bondholders become the new shareholders. Sometimes the government must provide additional funds; sometimes it looks for a new investor to take over the failed bank.


The Obama administration has, however, introduced a new concept: too big to be financially restructured. The administration argues that all hell would break loose if we tried to play by the usual rules with these big banks. Markets would panic. So, we not only can't touch the bondholders, we also can't even touch the shareholders – even if most of the shares' existing value merely reflects a bet on a government bailout.


I think this judgment is wrong. I think the Obama administration has succumbed to political pressure and scaremongering by the big banks. As a result, the administration has confused bailing out the bankers and their shareholders with bailing out the banks.


Restructuring gives banks a chance for a new start: new potential investors (whether in equity or debt instruments) will have more confidence, other banks will be more willing to lend to them and they will be more willing to lend to others. The bondholders will gain from an orderly restructuring, and if the value of the assets is truly greater than the market (and outside analysts) believe, they will eventually reap the gains.


But what is clear is that the Obama strategy's current and future costs are very high – and so far, it has not achieved its limited objective of restarting lending. The taxpayer has had to pony up billions, and has provided billions more in guarantees – bills that are likely to come due in the future.


Rewriting the rules of the market economy – in a way that has benefited those that have caused so much pain to the entire global economy – is worse than financially costly. Most Americans view it as grossly unjust, especially after they saw the banks divert the billions intended to enable them to revive lending to payments of outsized bonuses and dividends. Tearing up the social contract is something that should not be done lightly.


But this new form of ersatz capitalism, in which losses are socialised and profits privatised, is doomed to failure. Incentives are distorted. There is no market discipline. The too-big-to-be-restructured banks know that they can gamble with impunity – and, with the Federal Reserve making funds available at near-zero interest rates, there are ample funds to do so.


Some have called this new economic regime "socialism with American characteristics". But socialism is concerned about ordinary individuals. By contrast, the US has provided little help for the millions of Americans who are losing their homes. Workers who lose their jobs receive only 39 weeks of limited unemployment benefits, and are then left on their own. And, when they lose their jobs, most lose their health insurance too.


America has expanded its corporate safety net in unprecedented ways, from commercial banks to investment banks, then to insurance and now to cars, with no end in sight. In truth, this is not socialism, but an extension of longstanding corporate welfarism. The rich and powerful turn to the government to help them whenever they can, while needy individuals get little social protection.


We need to break up the too-big-to-fail banks; there is no evidence that these behemoths deliver societal benefits that are commensurate with the costs they have imposed on others. And, if we don't break them up, then we have to severely limit what they do. They can't be allowed to do what they did in the past – gamble at others' expenses.


This raises another problem with America's too-big-to-fail, too-big-to-be-restructured banks: they are too politically powerful. Their lobbying efforts worked well, first to deregulate and then to have taxpayers pay for the cleanup. Their hope is that it will work once again to keep them free to do as they please, regardless of the risks for taxpayers and the economy. We cannot afford to let that happen.


Copyright: Project Syndicate, 2009




Comment +0


1. 세계 42명 부자 재산이 전 세계 37억명 재산과 같다.


2. 3분의 2 억만장자가 부를 증가시키는 방식은 1) 상속 2) 독점 3) 연고주의 (가족,친구,친족들 이용 cronyism)이었다.


3. 부자 상위 1%가 저지른 탈세는 2천억 달러 ( 212조 9925억원 )


4. 2015년 이후, 상위 1% 부자가 지구 전체 99% 보다 더 많은 재산 소유


5. 상위 1% 부자, 10명 중 9명은 남자


6. 2006년 이후, 억만장자들의 재산이 연간 13%씩 증가했다.


7. 2017년에 창출된 부의 82%를 상위 1% 부자가 싹 쓸어 담았다.


Oxfam report: 

oxfam report 2017 an economy for the 99% bp-economy-for-99-perce


METHODOLOGY NOTE FOR OXFAM’S 2017 tb-economy-99-percent-methodo


rake: 갈퀴로 쓸어 담다


https://www.oxfam.ca/news/richest-1-bagged-82-of-global-wealth-created-last-year-poorest-half-of-humanity-got-nothing


https://www.youtube.com/watch?v=ZVjjeXNLFa0



https://thewire.in/216160/richest-1-cornered-73-wealth-generated-india-2017-oxfam-survey/












자료: Lakner and Mianovic (2013) 출처 


Comment +0

(1) 1995년 데이비드 카드와 앨런 크루거가 최저임금의 효과에 대한 책 “신화와 측정 : Myth and Measurement”을 출판해서, 경제학계에 충격파를 던짐. “신화와 측정” 결론에 따르면,  최저 임금 상승이 ‘해고’에 미치는 영향은 지극히 적다는 것이다.


무엇을 주목해야 하는가? 카드와 크루거가 채택한 방법론이 중요하다. 정책들의 급격한 변화를 설명하는데, 그들은  ‘자연 실험’(natural experiments) 사용했다는 점이다.그러나 ‘자연 실험 NE’은 그것을 연구하는데 사용된 ‘ 통제군-대조군 control group’이 좋아야만 한다. 통제집단이 좋으면 그만큼 자연적 실험 방법도 좋은 결과를 냄. 


(*주의: But a natural experiment is only as good as the control group used to study it. 


자연적 실험 NE에 대한 평가들


<1> 옹호자 입장- 지리적 근사치 (geographical proximity) 란 통제군을 구성하는 좋은 방식이다.


(뉴욕주는 실험군-처리군이고, 뉴욕주 경계 주인 펜실베니아는 통제군-대조군이 됨: 최저임금 영향에 대한 연구자들이 이 주장을 옹호) 


<2> 비판론자: ‘반사실: counterfactuals ’을 구성하는 적절한 방식인가에 대한 의견불일치 논란은 아직도 계속되고 있다.


(2) 카드와 크루거의 이론적  공헌: 노동시장에서  수요와 공급 사이 불일치 때문에 발생하는 ‘탐색 마찰 search frictions’의 역할을 집중 조명했다는 것이다 . ‘탐색 마찰들’이  최저임금 효과를 중재할지도 모른다는 주장들이 생겨났고, <신화와 측정> 출간 이후 많은 연구논문들이 이 주제를 다뤘다. 그 결과 최저임금 효과에 대한 논란들이 줄어들고 있다. 


[결과 요약] 탐색 마찰 (이직이나 구직 때문에 발생하는 에너지나 비용) 때문에, 최저임금이 인상되더라도 이게 곧바로 ‘해고 상승’으로 귀결되지 않을 수도 있다.


(3) 자연 실험과 신뢰도 높은 ‘통제 집단(군)’ 


카드와 크루거의 ‘자연적 실험’ 기여도: 명료한 처리군-실험군(treatment)과 신뢰할만한 통제군-대조군(control group)을 사용하고 규정하는 다양한 ‘설계 design’이 나오게 되었다. 카드와 크루거 자연실험 기여도:  1990년대  정책 연구 효과를 검증하는데 있어, 그 신뢰도를 높이는 ‘유사-자연실험 연구 설계’ 를 아주 다양하게 만드는데 기여했다. 


(4) 실제 카드와 크루거 연구 대상: 1992년 뉴 저지, 1988년 캘리포니아 최저임금 인상 영향 연구.


그 이후, 좋은 뉴스란 지난 25년간 미국 내 각 주별로 최저임금 차이가 커지지 시작했다. 29개 주는 연방 지정 ‘최저임금’보다 더 많은 최저임금을 지불하고 있다. 경제학자들에게는 다양한  ‘자연 실험’ 방법들 가동할 좋은 기회인 셈이다.  


그러나 나쁜 소식은 이러한 최저임금 효과 연구하는 ‘자연 실험’은 ‘무작위 통제/대조군’과임의 통제 실험과는 다르다. 왜냐하면 각 주별로 최저임금 격차들이 있기 때문이다. 지난 30년간 가장 많은 최저임금을 받는 주들은 주로 뉴 잉글랜드 지역과 서부 해안가 주들이다.만약  저임금 고용 성장율을 비교하는데 남부 텍사스 주와 동부 메사추세츠 주를 비교하는 건 잘못된 결과를 도출해낼 수도 있다. 


텍사스 주 같은 경우, 멕시코에서 온 이민자들, 에너지 가격, 기호, 여러가지 경제적인 요소들을 고려한다면, 텍사스와 메사추세츠 주에서  고용 형태와 방법들이 서로 많이 다를 것이다. 이러한 차이들 때문에 카드와 크루거가 쓴 ‘자연 실험’ 방법들이 양적으로 다양해졌지만, 아직도 최저임금이 미치는 ‘고용’ 효과에 대한 논란은 지속되고 있다.  


(5) 두베 (Dube)는 어떻게 자연실험을 혁신시켰는가? 그렇다면 어떻게 해야 ‘합의’ 수준을 높일 수 있을 것인가? 


 ‘통제군/대조군control group’을 제대로 규정하는 것이 논란을 종식시키는 중요하다. 신뢰도를 높일 수 있다. 


연구자가 발견하고 하는 고용 효과 크기를 고려할 때, ‘특정화 오류 specification error’가 굉장히 커질 수 있고, 아마도  확률론적 성분들을 포착하는 ‘표준 오차’만큼 중요할 것이다. 


그렇다면 이러한 실수들을 줄이기 위한 방법: Dube 방식이란?


통제군-대조군을 어떻게 구성하는가? 2010년, 두베는 윌리엄 레스터와 마이클 라이쉬 T.William Lester and Michael Reich 등과 공동작업을 했다. 두베 (Dube)는 카드와 크루거의 통찰에 기초해서 그 방법을 아래와 같이 혁신시켰다. (*두베 주장) 


17년간 조사 대상주 경계 선상에 있는 서로 붙어 있는 ‘카운티 (한국으로치면 군, 읍, 적은 시 같은 행정구역)’들에  식당과 소매업을 연구했다. 지리적으로 근접한 도시들을 연구함. 


주 (state) 경계선 불연속 설계의 매력이란, 서로 연속으로 붙어있는 ‘근접 카운티들’은 원거리에 있는 카운티보다 서로 어떻게 변하는가를 더 잘 파악할 수 있다.  경계선상 불연속 설계는 또한 “관찰되지 않는 교란변수confounders”를 설명해줄 수 있고, 최저 임금 정책들의 “내생성 endogeneity( 변화/변수)"들을 설명할 수 있다.


(6) 그래서 우리가 발견한 것은 무엇인가?


식당 부문, 임금 탄력성은 약 0.2, 그러나 고용 탄력성은 거의 ‘0’에 가까웠다. 10대 고용 문제에 대해서도, 우리가 이 ‘경계 불연속 설계’ 연구 방법을 썼더니, 그 결과 역시 위와 비슷하게 나왔다.


또 하나 주목할 것은, 카드와 크루거의 “신화와 측정”에 대한 공통적인 비판들 중에 하나가, 중장기보다는 너무 단기에만 연구를 치중했다는 것이다. 그런데 우리 연구에 따르면 이런 ‘단기’ 문제는 치명적인 결함이 아니었다. 4~5년 정도 더 긴 시간들을 연구했을 때도, 우리가 발견한 것은 고용 추산은 그렇게 크지 않고 ‘적었다’는 것이다.


지난 10년간 ‘처리군,실험군 treatment ’와 ‘통제군-대조군(control group)집단’ 의 비교가능성을 향상하기 위해서 다양한 전략들을 사용해왔다. 이러한 전략들 중에는, 매개변수 parametric 경향 통제, 팩터 모델, 종합적 통제, 경계 불연속 접근의 일반화 등이 있다.


[소결론] 이러한 연구를 통해 나온 결과들에 따르면, 미국에서 최저임금 인상이 ‘고용 (시장)’에 미친 영향력을 그렇게 크지 않고 적다는 것이다.


당연히 최저임금이 미치는 ‘고용 효과’라는 이 주제는 서로 대립하는 증거들을 들이대면서 여전히 논란거리로 남을 것이다.


예를들어  Meer and West (2016)연구에 따르면, 최저임금이 총 고용에 상당히 부정적인 영향을 끼친다. 


그러나 Dube and Allegretto (2017) 연구에 따르면, 추정 실직은 임금 분배에서 더 높게 발생한다는 게 밝혀졌고, Meer 와 West 의 측정의 인과적 의미에 대해 의구심을 낳게 만들었다.


Clemens 와 Wither (2014)도 주장하길, 저임금 노동자들은2007년~2009년 미연방 최저임금 인상 적용을 받는 states 주 들에서 실업자가 될 확률이 높다고 했다. 그러나 Zipperer (2016)가 발견한 것은, 대공황의 지역적 특성을 고려했을 때,  이러한 추정(측정들)은 실질적으로는 더 적다는 것이다.


저임금 고용에 미치는 최저임금 인상의 영향력은 지금까지는 상당히 적은 것으로 드러났다. 지금까지 논의된 연구들은 다른 선진국에 비해서 미국의 경우, 최저임금이 상대적으로 낮았던 시기를 연구한 것이다. 따라서 최저임금이 인상된 이후  (버럭 오바마 이후)는 사정이 달라질 수도 있다.




참고 자료: 왜 캐나다 최저 임금이 낮은가?






출처: 

Arindrajit Dube myth.pdf


The Long-Run Impact of Minimum Wage Research: A Case Study of Myth and Measurement


 Arindrajit Dube University of Massachusetts Amherst


In 1995, David Card and Alan Krueger published Myth and Measurement (hereafter M&M) and sent shockwaves throughout the economics community. In that book, the authors forcefully argued that the evidence on the disemployment effect of minimum wages was surprisingly weak. 


Their own case study—which had just been published in the American Economic Review—compared fast-food restaurants in New Jersey and Pennsylvania after a minimum wage increase in New Jersey and found that, if anything, employment rose in New Jersey following the minimum wage hike. But M&M was more than just the New Jersey and Pennsylvania case study. It provided a vast array of empirical evidence and then went on to argue that the totality of evidence pointed toward the inadequacy of the simple supply-and-demand model for understanding the low-wage labor market. Instead, they argued that employers have some power to choose wage policies: paying a little bit more 


would improve the company’s recruitment and retention of workers but would mean higher labor costs due to paying more to infra-marginal workers. Card and Krueger called this the dynamic monopsony model and argued that it better accorded with the data. It has been an eventful 21 years since the publication of that book. So what have we learned from—and since—M&M? In this review, I highlight two points.


 First, Card and Krueger made an important methodological contribution in pushing the use of “natural experiments,” or sharp changes in policies. But a natural experiment is only as good as the control group used to study it. Here, their idea that geographical proximity is a good way to construct a control group has been vindicated by many studies, including ones looking at minimum wage impacts.


 At the same time, disagreement over the proper way of constructing counterfactuals continues to be a source of controversy in the literature. Second, the book made an important theoretical contribution in highlighting the role of search frictions in the labor market. The idea that such frictions may mediate minimum wage impact has been taken up by numerous papers since M&M and has become less controversial than at the time it was proposed.


Natural Experiments and Credible Control Groups Card and Krueger were among the pioneers of the credibility revolution of the 1990s, which encouraged the use of quasi-experimental research designs (Angrist and Pischke 2010). Such a design defines a clear treatment group and a reliable control group and studies the changes in outcome following treatment in these two groups. In the U.S. minimum wage context, a quasi-experimental design typically uses policy variation across states. 


It is not accidental that the new minimum wage literature of the 1990s emerged at a time when states started raising their minimum wages, with 11 states paying above the federal standard in 1995. This scenario created the opportunity to study natural experiments such as the 1992 increase in New Jersey or the 1988 increase in California, which were both analyzed in M&M. The good news is that state-level variation has increased over the past 25 years.


 Today, 29 states have a minimum exceeding the federal minimum wage—offering economists a rich set of natural experiments to study. The bad news, however, is that these natural experiments are not like randomized control trials; that is, they are not distributed randomly across the United States. Over the past three decades, states with the highest minimum wage increases have been concentrated in New England and on the West Coast.


 This strong regional component to minimum wage variation can result in very misleading inferences if we compare low-wage employment growth across, say, Texas and Massachusetts. Given migration from Mexico, differential reliance on energy prices, climate, and many other economically relevant factors, we might expect very different patterns in employment in those states quite apart from minimum wages. 


These differences underlie why the economics literature has continued to struggle in producing a consensus on the question of employment effect even with an increasing number of natural experiments to draw from. (For an example, see the exchange between Neumark, Salas, and Wascher [2014] and Allegretto, Dube, Reich, and Zipperer [2017].) 


Properly defining a control group is critical to obtaining a reliable answer to this question. Given the size of the employment effect one is trying to detect, the “specification error” can be quite large and is probably at least as important as the standard error capturing stochastic components. For example, a state-panel regression that assumes parallel trends in teen employment across U.S. states tends to find a sizable negative employment elasticity as large as –0.2. 


We have quite a bit of evidence, however, that points to a downward bias in the estimates from such a two-way fixed-effects approach (Allegretto et al. 2017; Manning 2016). For example, much of this putative job loss occurs many years prior to the actual change in policy, stretching the credibility of a causal interpretation. Similarly, controlling for state-specific trends often sizably affects the magnitude (or even sign) of the disemployment estimate. 


So, what are some better approaches to constructing control groups? My work with  T. William Lester and Michael Reich built on the insight of Card and Krueger by comparing restaurant and retail employment in contiguous counties across state borders and pooling more than 64 border segments with minimum wage differences over a 17-year period (Dube, Lester, and Reich 2010). 


The attraction of the border discontinuity design is that contiguous counties track each other much better than counties farther away, and the design provides a way to account for unobserved confounders and the endogeneity of minimum wage policies (Dube, Lester, and Reich 2016; Slichter 2016). What did we find? For the restaurant sector, we obtained a wage elasticity of around 0.2, but an employment elasticity close to zero. In more recent work using this border discontinuity design, we have found broadly similar results for teens (Dube et al. 2016).


 Note that although one of the common criticisms of M&M was that it considered only short-run responses, this turned out not to be a fatal flaw. Even when we considered longer-term effects (e.g., four or five year out effects), we found employment estimates to be fairly small (Dube et al. 2010; Allegretto et al. 2017). Over the past decade, we have seen the emergence of a range of strategies to improve the comparability of treatment and control groups. 


These strategies include the use of parametric trend controls, factor models, synthetic controls, and generalization of the border discontinuity approach (e.g., Addison, Blackburn, and Cotti 2015; Dube and Zipperer 2015; Totty 2015; Slichter 2016). In balance, the evidence appears to confirm that employment effects from minimum wage increases in the United States have been fairly small. To be sure, the topic of employment effect of minimum wages remains controversial, with sometimes conflicting evidence. My reading of the literature is that estimates suggesting large job losses have often turned out to be fragile or driven by questionable control groups. 


For example, Meer and West (2016) estimated a large negative effect of minimum wages on aggregate employment. Dube (2013) and Allegretto et al. (2017), however, provide evidence that the putative job losses are occurring higher up in the wage distribution, raising questions about the causal import of their estimates. 


Similarly, Clemens and Wither (2014) argued that low-wage workers were more likely to lose jobs in states bound by the 2007–2009 federal minimum wage increase; but Zipperer (2016) found that these estimates are substantially smaller when accounting for the regional nature of the Great Recession. Abstracting from the strengths and weaknesses of particular studies, however, meta- analyses of the U.S. evidence also suggest that the impact on low-wage employment to date has been quite small (Belman and Wolfson 2014; Wolfson and Belman 2016). 


Some evidence still persists of publication bias in the minimum wage literature that was found in M&M: studies suggesting negative employment effects are more likely to be published than would be expected based on chance alone. At the same time, the bias seems to have diminished over time, and M&M probably deserves some of the credit for that trend. Finally, keep in mind that most of the existing evidence comes from a period when U.S. minimum wages have been low by historical and international standards (Dube 2014). More recently, a growing number of cities and states have pushed minimum wages substantially higher. The effect of the policy at these higher levels remains an open question that is the subject of ongoing research.


Inadequacy of the Simple Supply-and-Demand Model of the Labor Market 


M&M argued that the simple supply-and-demand model of the low-wage labor market was inadequate for understanding a small or positive employment effect of minimum wages.

 They put forward a dynamic monopsony model of the labor market in which employers have some wage-setting power. Recruitment and retention both respond positively to wages, leading to a positive but finite labor supply elasticity facing the firm. They argued that empirically plausible magnitudes of this labor supply elasticity were consistent with a small positive or null effect of minimum wages on employment at firms in which the labor supply was the binding constraint. 

Of course, for other firms, labor demand may be binding, and these firms may reduce employment or go out of business. And eventually, if the wage is raised high enough, the latter scenario becomes increasingly likely. But over a range, the labor supply effect may largely offset the traditional labor demand effect, muting the overall impact on employment. Since 1995, thinking about the labor market in terms of search frictions has become much more standard; for example, the 2011 Nobel Prize in Economics went to Diamond, 

821 BOOK REVIEWS

Mortensen, and Pissarides “for their analysis of markets with search frictions.” Burdett and Mortensen (1998) formalized the dynamic monopsony model in an equilibrium context with search frictions and wage posting. Such a model can help us understand a variety of facts about the low-wage labor market: why similar workers are paid differently, why so much jobto-job mobility occurs, and why employment effects of minimum wages may be small. Indeed, in some cases, by compressing the wage distribution, minimum wage increases may actually improve the functioning of the labor market.

 My recent work with Michael Reich and William Lester (2016) also provides relevant evidence. We estimated the effect of minimum wages on separations and new hires, along with the effects on employment and wages. We found a striking pattern when we considered either a high-impact demographic group (teens) or a high-impact sector (restaurants): while the effect of minimum wages on employment is close to zero, both separations and new hires fell sharply in response to a minimum wage hike. 

This trifecta of results—strong positive wage effect, small employment effect, and strong negative turnover effect—is a signature of a model with search frictions and on-the-job search such as Burdett and Mortensen (1998). More generally, a growing number of recent papers have pointed to the importance of using richer models of labor market competition with search friction to understand the impact of minimum wages (Flinn 2006; Brochu and Green 2013; Giuliano 2013; Gittings and Schmutte 2016). 

Additionally, recent firm-level studies have found labor supply elasticities consistent with substantial wage-setting power, typically under 2 (Falch 2010; Staiger, Spetz, and Phibbs 2010; Dal Bó, Finan, and Rossi 2013; Dube, Giuliano, and Leonard 2015; Naidu, Nyarko, and Wang 2016). Ashenfelter, Farber, and Ransom (2010) edited a volume of the Journal of Labor Economics devoted to monopsony and concluded that “[t]he evidence surveyed from a fairly broad range of labor markets suggests that monopsony may be far more pervasive than is sometimes suggested.” Similarly, the fourth volume of the Handbook of Labor Economics devoted an entire chapter to “Imperfect Competition in the Labor Market” (Manning 2011).


 In many ways, M&M pointed to the shape of things to come. Standing the test of time is a challenge for any scholarly work, but especially so for a book as controversial as M&M. In his review of the book, the economist Finis Welch wrote: “I question David Card and Alan Krueger’s models and how they do empirical research. Although the notoriety surrounding [M&M] suggests important conclusions that challenge economists’ fundamental assumptions, I am convinced that the book’s long-run impact will instead be to spur, by negative example, a much-needed consideration of standards we should institute for the collection, analysis, and release of primary data” (Welch 1995). 

Twenty-one years later, I think it is safe to say that the book’s long-run impact has not been mainly on the standards for collection, analysis, and release of primary data. Rather, the book helped spur important innovations on both empirical and theoretical fronts and has furthered our understanding of how labor markets really work.

References



Comment +0


주류 경제학 교과서에서는 최저임금과 그 효과에 대해서 어떻게 설명하고 있는가 알아보자. 

미시경제학 교과서가 학문 방법으로 전제하고 있는 수요 공급 상관관계와 이것을 '법칙'이라고 부르는 것은 어떤 특질들을 가지고 있는가? 전 지구적 차원에서나 한국에서나 노동 문제들을 설명, 진단, 해법을 제시할 수 있는 방법들인가? 회의적이지만 한번 살펴보기로 하자. 


1. 맨큐 (Mankiw) 미시경제학 교과서 


최저임금의 효과가 어느 정도 클 것인가 문제는 노동 수요 탄력성에 달려있다.


1) 최저임금 인상안을 옹호하는 입장에서는, 비숙련 노동에 대한 수요는 상대적으로 비탄력적이기 때문에, 최저임금이 높게 책정되더라도 고용율은 급속히 떨어뜨리지는 않는다.


2) 최저임금 반대론자의 주장에 따르면, 기업들이 고용과 생산을 더욱더 향상시킬 수 있을 때, 장기적으로는 노동 수요가 더 탄력적으로 된다.


 반대론자의 다른 논거는, 최저임금을 받는 많은 노동자들이 중간계급의  10대 청년들이기 때문에, 최저임금을 인상시키는 것은 오히려 가난한 사람들의 소득을 높이겠다고 한 본래 취지와 어긋나게 된다.


Gregory Mankiw, Ronald Kneebone, Kenneth McKenze, Nicholas Rowe, Principles of Microeconomics, Toronto:Thomson Nelson, 2002, p.454 



2.커티스 이튼, 미시경제학 교과서 


최저임금법은 1938년 미국 “공정 노동 기준법 the Fair Labor Standards Act of 1938)”이 제정되었다. 당시 시간당 최저임금은 0.25 달러였다.  


최저임금 인상의 결과와 그 효과에 대한 평가들은 어떠한가?


노동시장이 완전 경쟁이냐 아니면 수요독점적 (monopsonistic)이냐에  따라 달려있다. (시장에서 공급자는 다수인데, 구매자는 1명인 경우) 


완전 경쟁 노동시장 하에서는, 최저임금은 

1)실업이나 저고용을 유발시킨다. 

2)소득 재분배 효과를 낳는다, 즉 최저임금 적용을 받는 산업에서 생산된 재화를 구매하는 사람들의  몫으로부터 소득을 이동시켜  노동자들에게 소득을 재분배해준다.

3) 최저임금 적용은 지속적으로 비효율성을 낳는다. 


이러한 완전 경쟁 노동시장 상태와 반대로,

 수요독점 노동시장 하에서는,  최저임금은 

1) 고용을 증가시키고, 

2) 수요독점 회사 피고용인들에게 소득 재분배 효과를 가져다 줄 것이다.

3)  또한 최저임금은 수요독점으로 발생할 비효율성을 어느정도 상쇄시켜주 것이다. (p.441) 




Curtis Eaton,‎ Diane F. Eaton, Microeconomics  , (New York:W.H Freeman and Company), 1991,pp.435-453


3.


Hal Varian, Intermediate Microeconomics, (New York: W.W.Norton& Company), 2006, p. 474 




4. Jeffrey M Peroff, Microeconomics, New York:Addison-Wesley, 1998, pp.42-44


5. McConnell, Microeconomics, 9th Canadian Edition,(Toronto: McGraw-Hill Ryerson), 2002

참고: 시간당 임금 비교 






Curtis Eaton 소득 분배 설명 방식


- 설명하는 방식이 흥미롭다: 투입 시장이 경제적 파이 크기를 결정한다. 


Key: input markets in a partial equilibrium setting because input markets determine the size of everyone’s lice of the economic pie 

-  소득 크기를 결정하는 것은 투입 가격들 (다양한 임금율을 포함해서) the size of our incomes depends primarily on prevailing input prices, including various wage rates 

- -원래 그렇다 ! One obvious feature of the price system is that some folks get more of the economic pie and others considerably less p.435) 


-  현대 경제에서 소득 분배에 영향을 끼치는 제도적 요소들은 다음과 같다. 

1) 소득세 

2) 상속세 

3) 증여세(gift taxes), 

4) 사회복지

5) 사회 안전망( social security),

6) 단체교섭 , 

7) 공공 주택 

8) 도시 구획계획,용도지역제 (zoning),

9) 공공 교육 

10) 최저임금 

11) 임대료/지대 규제( rent controls) 

12) 농업 가격 보조금 


“income taxes, inheritance taxes, gift taxes, welfare, social security, collective bargaining, public housing, zoning, public education, minimum wage, rent controls, and agricultural price support” (p.436) 


- 경제학은 공정 재분배 문제 해결을 하기 힘들다:


- Unfortunately economists have no yardstick comparable to the Pareto criterion to judge whether the market system performs this distributional function well. In deed, determining what “justice” means is a philosophical rather than an economic issue; even among philosophers, there is no consensus. Broadly speaking, two opposing approaches to this ethical issue have emerged: the productivity principle and the redistributionist principle .


- 불행히도 경제학자 경제전문가들은 재분배 문제를 시장이 얼마나 잘 해결하는가를 판단할 수 있는 기준들, 특히 파레토 기준들에 견줄만한 기준들을 보유하고 있지 못하다. ‘정의란 무엇인가’ 를 결정하는 것은 경제학보다는 철학이다. 그런데 철학자들 사이에서도 이 정의 기준에 대한 합의가 이뤄지지 않고 있다. 정의란 무엇인가란  윤리적 주제들을 다루는 두 가지 서로 충돌하고 경쟁하는 원리들이 있다. 하나는 생산성 원리이고, 다른 하나는 재분배주의 원리이다.


- 생산성 원리에 따르면, 우리는 노동이나 재산으로부터 창출된 생산물에 대한 화폐적 등가물을 취득해야 한다. 우리는 뿌린 대로 거둔다.  


- 재분배주의 원리는 생산성 원리와 충돌을 일으킨다. 존 롤즈의 차등(차이) 원리  (difference principle) 는 그 재분배주의 원리들의 극단적인 한 입장이다.


- 불평들을 준거점으로 삼고, 롤즈는  다음과 같이 주장한다. 우리가 유일하게 수용할 수 있는 불평등이란 우리 사회의 가장 가난한 사람들을 더 낫게 만들 때이다. 



Comment +0


87년 6.10과, 2010년 6.10의 차이 - 노트   2010.06.10 16:48


 원시 -

 

 

달력을 보니까 오늘이 1987년 6월 10일, 6-10 항쟁 23주년이더군요.  당원들은 6월 10일에 뭐를 하셨을까? 궁금한데요.

 

87년 6월 10일에 말입니다.

 

6-10 항쟁,실은 진보정당에서 중요하게 재해석하고 그래야 하는데, 저번 광주 항쟁 30주년 때도 아쉬웠는데요,

역사적 시간이라는게, 참 무섭게 흘러갑니다.

 

1950년 한국전쟁, 1980년 광주항쟁, 그리고 2010년  이렇게 30년이라는 세월이 들어가 있는데, 왜 이렇게 한국전쟁부터 80년 광주까지 30년은 엄청 긴 역사같은데, 80년 광주부터 2010년까지는 짧게 느껴지는 것일까요?

 

50년-53년 전쟁이, 이념과 체제, 냉전, 희생, 상처, 제국주의와 식민지, 복수의식을 남겼다면,

80년 광주는 민주적 공동체와 제국주의의 재발견, 그리고 좌익의 복원이라는 계기를 남겼는데,

2010년은 우리에게 어떤 정치사의 의미를 남겼을까?

 

       1) 저는 시대정신으로 고르라면, "한국 사람들이 자본주의의 쓴 맛을 제대로 보고, 그 논리에 순치당하고 있다"


 97년 IMF 외환위기 이후, 당시 한국사람들 자산 가치가 국제시장에서 50%으로 폭락했으니까, 사람들이 제 정신이었겠습니까?  내 돈 1만원이 IMF 폭탄맞고 5천원으로 변했으니, " 국민들이 제 정신이겠습니까? 눈알이 다 뒤집어지죠"

  2010년 지금도 97년 충격이 일상생활에서 채 가시지 않고 다양한 형식들로 남아있다고 봅니다.

 

       2) 아니러니하지만, 한국 정치사 남북한 다 포함해서, 이번 천암함 사건에서도 드러났지만, 50년-53년 미국 U.S.A라는 존재, 80년 광주 (군사파쇼의 재등장과 미국에 대한 인식 전환과 좌파의 복원), 97년 IMF 위원회와 결정사항에 "비토"권한을 지닌 미국이 한국자본주의에 제동을 걸고 "냉전의 쇼 윈도우"로서 포지션을 박탈한 사건, 이제 더이상 한국자본주의와 정부에 미국이 던져줄 떡고물은 없고, 한국도 내 놓을 것은 내놔야 한다는 냉엄한 세계자본주의 체제의 게임법칙이 한국 시민사회에 작동하기 시작한 것입니다.

 

       3) 6.10 항쟁, 87년, 길거리에서 맨주먹, 화염병, 돌로 눈에 보이는 파쇼의 똥개(방패막이) 전경/백골단들과 육박전을 벌이면서, "절차적이고 형식적인 정치적 민주주의" - 독재타도 호헌철폐, 최루탄을 쏘지마라, 이한열을 살려내라"를 외치던 시민들, 학생들, 노동자들... 그 이후 10년이 지난 후, 한국전쟁 이후, 경제성장의 떡고물을 그나마 최고로 급속도로 향유하던 "10년의 세월 (87년-96년사이)"을 보냈다. 

 

     97년 IMF 외환위기 원인분석: 대외적인 요소들과 대내적인 요소들이 있지만,  당시 한국주류언론에서 다루던 한보철강-제일은행-김현철 관치금융 및 제 2 금융권들의 무분별한 외자 도입 등이 IMF 외환위기 원인으로 지목했다. 

하지만,소위 와싱턴 컨센서스를 고려했을 때, 해외초국적 자본,특히 미국의 금융자본과 미 행정부의 한국자본시장에 대한 공격이 주요한 역할을 했다. 


실제로 미국이 일본은행들에게 한국의 제 2금융권들의 빚 상환 독촉을 강요했고, 당시 태국 바트화의 투매현상으로 대부자로서 일본은행은 한국채무자들을 봐줄 수 없었다고 하지만, 그 배후로는 미국 행정부가 있었다.

 

      와싱턴 컨센서스 보고서 각본에 따르면, 97년 한국 대선시기를 틈타, 대선 후보들이 IMF의 가장 혹독한 (austere) 정책들

 (고금리, BIS기준강화, 노조 무력화, 노동유연화 강압, M&A 법 개정, 해외투기자본 자유화, 한국상업은행의 미국화 등)을 강제로 수용할 수밖에 없도록 했다. 이건 음모론이 아니라, 실제로 일어난 현실정치였다. 


이 결과 고금리를 감당하지 못한 중소기업들은 줄줄이 도산했고, 실업자들과 구조조정에서 패배자된 사람들로 민심은 피폐해지고 가정조차도 파괴되는 현상들이 늘어났다.



 

     4) [중간 삽입] 


IMF 원인들 진단에 대해서 필자 역시 98년 봄이 되어서야 비로서 할 수 있게 되었다. 한국 대학과 연구소, 사회과학(경제, 정치,사회학과, 혹은 철학과 등)은 패배감과 낭패감으로 휩싸였고, 이론적 파산선고를 당했다. 어느 누구 하나 IMF 위기가 왜 왔는지, 제대로 그 원인규명도 제대로 하지 못했고, 예견도 제대로 못했다. 시민단체나 민노총 등도 마찬가지상태였다.
(* 주의: 정리해고 반대투쟁은 그나마 실천적인 투쟁으로서 가치가 있었지만,IMF 전체그림에 저항하는 것은 아니었다)            

 

     97년 이후, 우리에게 <민주주의>의 의미는 무엇일까? 단어로서 정확한 개념은 아니지만 <경제적 민주주의>를 이야기한다. 87년 정치적 민주주의를 넘어서 97년 이제 <경제적 민주주의>를 생각할 때라고 한다. 

그러나 이 단어는 좌파-진보정당에 정확한 단어는 아니다. <경제적 민주주의>야, 민주당/국참당도 할 수 있고, 심지어 독일,캐나다,영국 등 보수당들도 <경제적 민주주의 >, 즉 사회복지정책들을 실시할 수 있다.

 

      좌파-진보당에서는 IMF 외환위기 이후, 한국자본주의 성격을 바꿔놓은 "어메리칸 스탠다드: 속칭 글로벌 스탠다드"와, 국내적으로 "사적 소유 재산권 (땅, 빌딩, 집, 주식, 금융자산 등)" 을 떠받치는 법률체계(민법)와 게임을 벌여야 한다.


 게임이라고 함은, 87년 체제가 만들어놓은 (불가피하게도) 자유민주주의 헌법 질서 게임규칙 속에서 게임을 벌여야 한다는것이다. 



 

     5) 진보신당의 정체성이 무엇인가? 라는 물음을 던지던데, 아주 쉽게 말하면, 현행 대한민국의 "사적 소유 재산권, 자산"에 대한 반성적 해체 및 재구성이다.


 일상생활에서 이 사적인 재산권을 세밀하게 다시 분해해서, 시민들의 자아실현, 자유와 평등, 인권과 행복을 실현하도록 하는 것이다. 세금의 정치학도 여기에서 비롯된다. 두번째는 노동소득의 격차를 줄이고, 노동시간과 노동강도를 줄이고 완화시켜야 한다.

      

 조금 단순화를 시키자면 "삶의 터전"을 자유와 평등의 터전으로, 우리들의 행복의 터전으로 바꾸는 것이다.

      (1) 일 터  (2) 놀이 터 (3) 쉼 터 (4) 집 터 

 

이러한 삶의 터전들을 우리들이 내세우는 삶의 지표나, 정치철학이 실현되는 삶의 공간으로 바꾸자는 게, 추상적으로 이름 붙이자면, 21세기 좌파가 이뤄내야 할 자유,평등, 연대의 사회주의라고 할 수 있다.

 

   6) 다시 조금 97년 IMF 위기 이후, 지난 10년간 일상 생활, 이 삶의 터전을 보자. 한국은 50년 한국전쟁 이후, 97년-2007년 사이 (그리고 지금까지), 일상사에서 민심이 가장 흉악스럽게 변했다. 


위에서 말한대로, 97년 IMF 위기는 한국사람들에게 "자기 자산 가치가 50%로 깎이는 국제자본질서의 매운 맛을 봤기에" "자본주의 질서와 원리를 자기 몸으로 내재화하기 시작했다" 이제 국가가 "자본축적을 위해 저축을 강요하지 않아도" 이제 87년 데모하던 그 시민들이 자발적으로 "주식투자 (이제 도덕적인 선악 판단이 아니다)" "재테크" "땅투기"에 본격적으로 뛰어들게 되고, "믿을 것은 돈밖에 없다"는 가치관들을 가지게 되었다.

 

       김대중정부와 노무현 정부는 "어메리칸 스탠다드" 자본주의 논리를 그대로 수용했고, 일상생활에서 "어메리칸 스탠다드"를 쫓기 위해서 필수적인 "영어 광풍"이 5천만 국민들의 머리와 가슴에 "불안과 걱정" "열등감과 우월감"의 코드로 남겼다.

   

  7) 진보신당의 정체성이 무엇일까? 위에서 말한 "삶의 터전"에서 우리 한국사람들은 문화가 없거나 박탈당하고 있다. 하이데거 말대로 "언어는 존재의 집 = 살아가는 삶의 양식"이라는 의미인데, 한국인들에게는 밥먹고, 타인에게 우월감을 느끼기거나 열패감을 감추기 위한 "계급 계층 상승"의 영어가 "우리들 존재의 집 = 삶의 터전"을 갉아먹고 있다. 


      일터에서는 노동자도 친구도 없다. 정규직 비정규직 갈라져 있고, 유니폼도 다르고, 소득도 다르다.

      쉼 터, 놀이 터, 집 터 역시, 97년 이전과 현격히 구별되는 "있는 자" 대 "없는 자"로 갈라져 있다.

 

이런 사회 균열과 계급계층화를 조각해오고, 조장해 온 정치 집단은 누구인가? 이명박 정부 MB 하에서, "미워도 다시 한번, 민주당, 노무현 회상" 이라고들 하지만, 김대중, 노무현 정부에서 철저하게 우리들의 "삶의 터전"이 돈과 자본의 논리에  종속되도록 그렇게 만들어 놓았다. 이명박 정부하에서 더 노골적으로 조금 더 거친 방식으로 무식하게 전개되고 있다.



 

   8) 진보정당, 이러한 삶의 터전에 대한 연구에 기초한 정치활동, 제대로 해 본 적이 거의 없다. 삶의 터전에 대해서 "돈과 자본의 논리"의 노예가 되지 않기 위해서는, 삶의 터전 (예를들어서 도시 계획 urban planning)에 대한 철저 연구가 선행되어야 가능하다.

 

     데모, 촛불시위, 반-MB 그건 "삶의 터전"의 일부이고, 빙산의 일각일 뿐이다. 


이제는 우리들의 삶의 터전에 대한 연구없이는 정치운동은 불가능하다. 사람들에게 감동도 실제적인 도움이나 문제해결도 줄 수 없다. 잣대를 들고, 측량기를 매고, 현미경을 들고, 수도 계량기를 가지고, 자기 삶의 터전(일터, 쉼터, 놀이터, 집 터)를 연구 분석해야 한다는 것이다.


 친구들 사이 우정, 가족들의 유대감, 연인들끼리 사랑, 이웃간의 애정과 존중을 파괴하고 왜곡시키는 "돈과 자본, 부당한 권력과 술수들의 복합체"를 무너뜨리기 위해서, 삶의 터전에서 작동해야할 삶의 원리들 (우정, 유대감, 연대감, 사랑, 애정, 존중 등)을 적극적으로 실현해야 한다는 것이다.

 

  9) 87년 6월 항쟁, 당시는 적이 단일했고, 단순했고 선명했다. 그러나 그 이후,그리고 97년 이후는 적들은 분화되었고, 우리 삶의 터전에서 세균처럼 우글우글 체세포 분열을 하고 있다.   길거리 데모, 촛불시위 물론 중요하다. 그러나 그것들로 이 체세포 분열하는 분화하는 정치적 적들을 박멸할 수 없다.

 

 10) 삶의 터전에 대한 연구없이, 진보정치 좌파정치 불가능하다.

    4만 유권자면, 1만 가구 (household)이다. 유권자들 이름을 다 외울 정도가 되어야 한다. 그리고, 그들이 사는 삶의 터전이 무엇인가? 무슨 문제가 있는가 기록하고 받아 적어야 한다.

      요새 "민심이 당심에 선행하고 더 중요하다"는 말이 안되는 이야기들이 있는데, 현대 사회과학이나 현대정치에서 "민심"은 철저한 "삶의 터전"의 조사에서 구체적으로 읽을 수 있다. 과연 진보정당에서 정치하면서, 자기 동네 삶의 터전들에 대한 "지도 map"이라도 제대로 작성된 게 있나? 


     진보신당 6.2 선거에서 기초의원 15명 중에서, 재선에 성공한 사람이 8명이다. "당선 숫자"가 중요한 게 아니라, 삶의 터전에 뿌리를 내리는 게 더 중요하다. 박정희가 18년 정치해서, 지금도 보수유권자들에게 각인되어 있다. 4년은 부족하다. 적어도 10년은 해야 정치적 성과가 나오니까.

 

   진보신당 온라인, 오프라인 정치, 정치적 본질과 정치가로서 임무와는 상당히 거리가 멀다. "당심이니 민심이니" 아직 논할 수준도 안된다.

 

나는 "삶의 터전"에서 살아남는 좌파를 가르켜, "원천 핵심 기술 보유자"라고 할 것이다.  "연합정치"는 그 다음이다.

정치하면서 "연합정치" 안하는 사람이 어디있는가? 말도 안되는 이분법으로 택도 아닌 논리학으로 "진보신당이 연합정치를 모른다?"고 할 시기가 아니다. 무슨 좌파 정치라도 제대로 해봤나? 87년 길거리 데모 말고, "삶의 터전"에서 적어도 4가지 터전에서 (일터, 쉼터, 놀이터, 집터)에서 좌파의 정치적 가치들을 발견하고 실천했는가? 그래서 민심을 획득했는가?

 

원천 핵심 기술 보유 (삶의 터전에서 좌파 정치 실천자) 없이,  떠돌이 이합집산 정치해봐야 그건, 원천 핵심 기술없이 복제만 해대고 "로열티"만 지불하던 회사랑 똑같다.

      

11) 87년 6-10 항쟁, 길거리 정치,

      97년 IMF 긴축통치 이후, 이제는 "삶의 터전"의 정치를 해야 하고, 그 속에서 자유, 평등, 연대의 가치들을 발견하고 실천해야 한다. 이 삶의 터전에 뿌리박힌 수많은 이해관계 물질적 정신적 문화적 법률적 이해관계들의 복잡성들을 공부하고 이해하지 않으면, 삶의 터전을 끊임없이 침입하는 자본, 돈, 부당한 권력을 막아내고 물리칠 수 없다.

 

87년 독재타도를 위해서 길거리에서 돌, 화염병, 물통을 들었다면,

이제 "삶의 터전"에서 나만의 행복이 아니라, "우리모두의 행복, 공적 행복"을 실현시키는데 필요한 모든 사회적, 법률적 수단들을 들어야 한다. 


일터에서 재산권, 노동소득을 다루는 법률, 집터에서 도시계획, 아파트 용적율, 재테크 부동산 집 뉴타운 등, 쉼터에서 여가문화와 관련된 모든 사회제도들, 놀이터에서 문화, 예술, 스포츠 활동들과 그 사회적 기반시설과 계급계층 차별 해소 등......

 

87년과 대비해서, 우리들이 상대해야 할 적들이 분화되었고, 수십가지 수백가지인데, 자꾸 역사적인 퇴행을 부추기는 세력들 (진보정당 내부에 관성적이고 교조적이고, 또 무원칙적인 제 멋대로 진보들 등등: 87 민주화만이 자기네들 정통 민주화라고 외치는 민주당세력들; 민주화와는 담쌓고 지내는 한나라당)과도 싸워나가야 한다.  

 

 


 

 

Comments '3'

로자 ★ 2010.06.10 16:57

후아~` 밥 딜란이다. 냉커피와 함께 딱이네요. 얼음을 우두둑


 댓글


파애 2010.06.10 17:44

87년에 관련된 기억이 하나 있어요. 6월10일인지는 모르겠는데

그해 여름에 최루탄이 많이 날아다녔던 기억이 있으니까(군산에서도!!) 아마 맞을 겁니다.

전 그때 초등학교 3학년 꼬꼼화 였는데

저희가 살던집은 드르륵 여는 미닫이문만 달린 일본식가옥이었죠.

군산에는 대문도 없이 미닫이문만 있는 집들이 지금도 꽤 남아 있어요.


자려고 하는데 밖에서 사람들 뛰는 소리 빵빵 하는 소리가 막 나더니

아직 잠그지 않았던 저희집 미닫이문을 누가 열고 들어오는 거에요.

너무 거리낌 없이 들어와서 전 아빠 친구나 누구인줄 알았는데

시위대중 한명이었습니다. 

하얀 마스크를 하고 비쩍 마른 대학생으로 보이는 남자였는데

하루종일 아무것도 못 먹었다고 컵라면에 끓는 물을 좀 부어 달라고 청하더라고요.

그리고 내민 사발면.


그 장면이 잊혀지지가 않아요.엄마가 황급히 부엌으로 물 끓이러 들어가고 아빠는 그분더러 대청마루(일본식집이라 어른 허벅지 정도 올라오는 마루가 있었어요)에 앉아서 쉬라고 하고 물도 한잔 따라주고 그랬던거 같아요.


전 방문에 뚫린 유리창문으로 그 장면을 지켜보고 있었죠.엄마가 내오신 김치랑 라면을 먹더니 그분은 다시 마스크를 올리고 조심조심 밖을 살피더니 불꺼진 거리를 뛰어서 어디론가 갔습니다.


제게 87년 6월은 그런 기억으로 남아 있어요. 집에 올때마다 늘 매캐하게 코를 찌르던 최루탄 냄새.

노XX가 대통령 되면 나라가 망한다고 우리 아빠가 그랬다는 말을 담임샘께 했더니

황급히 주위를 둘러보시더니 제 입을 막았던 것도 기억나요. ㅋ


 댓글

원시 2010.06.11 00:41

군산이 정말 오래된 도시죠...일제시대 호남평야 쌀을 일본으로 만주로 실어나르는 "항구도시"였으니까, 일본식 집 하니까 생각나네요. 역사가 돌고 돌아서, 다시 해주 - 개성 - 인천  - 군산 - 목포 이런 서해안 항구도시들이 이제는 "뱅기 공항"이랑 같이 들어서겠지만... 앞으로 한 100년 안에는 엄청난 많은 변화가 있을 것 같아요. 

"노태우가 대통령되면 나라가 망한다"고...어렸을 때부터 푸른싹이 있었네요^^

Comment +0

In France in June 2000 a group of economics students published a petition on the web protesting against:

1. the lack of realism in economics teaching;

2. economics’ “uncontrolled use” and treatment of mathematics as “an end in itself”, with the result that economics has become an “autistic science”, lost in “imaginary worlds”.

3. the repressive domination of neoclassical theory and approaches derivative from it in the university economics curriculum; and

4. the dogmatic teaching style in economics, which leaves no place for critical and reflective thought. 

The French students’ petition argued for in favor of;

1. engagement with empirical and concrete economic realities;

2. prioritizing science over scientism;

3. a pluralism of approaches adapted to the complexity of economics objects and to the uncertainty surrounding most of the big economic questions; 

4. their professors initiating reforms to rescue economics from its autistic and socially irresponsible state


The crisis in Economics: the post-autistic economics movement: the first 600 days (edit.by Edward Fullbrook), London:Routledge, 2003


2000년 6월 프랑스에서 경제학도들 일부가 온라인에 다음과 같은 경제학 내용을 비판하면서 ‘청원서’를 제출했다.

1. 경제학에서 ‘현실’이 빠져버렸다. 

2. 경제학이 수학을 ‘목적 그 자체’로 간주하고 통제불가능할 정도로 과다 사용하는 것.

3. 경제학과 수업과 교과에서  신고전파 이론과 거기에서 파생된 연구방법들이 숨막힐 정도로 지배하고 있다.

4.경제학 교수 방법이 너무 독단적이어서, 학생들이 비판적이고 반성적인 사유를 할 기회를 주지 않고 있다. 

-

신고전파 일색 경제학에 반기를 든 프랑스 경제학과 학생들은 다음 내용들을 요구했다.

1.경제학이 경험적이고 구체적인 경제 현실을 다뤄야 한다

2. (신고전파가 말하는) 과학주의보다 ‘학문’으로서 경제학이 더 중요하다

3. 경제적 현실 (경제학 대상)의 복잡성과 대부분 주요 경제적 현안들을 둘러싼 불확실성을 다루는데 적합한 연구방법들의 ‘다원주의’가 필요하다.

4.자폐적이고 사회적으로 무책임한 지경에 빠진 경제학을 구원하는데 필요한 개혁조치를 이끌어 나갈 교수들이 필요하다.





하나의 대안적인 경제학 교과서

http://www.core-econ.org/the-economy/book/text/01.html#11-income-inequality

Comment +0

존 클락(John Clarke)


캐나다 온타리오주 기본소득은 ‘퇴행적’이고 ‘신자유주의’를 강화하기 때문에 캐나다 온타리오 빈곤추방 연대는 이 기본소득 정책을 반대한다.


캐나다 공공노조 (CUPE 큐피) 기본소득 반대 서명,

영국 “복지삭감 반대를 위한 장애인 협회(DPAC)” 기본소득 반대 서명

영국 노동당이 기본소득정책을 지지하는 것이 매우 위험하다. 


1. 캐나다 “온타리오 빈곤추방연대 (OCAP)”는 왜 기본소득 도입을 ‘신자유주의적’ 공격이라고 명명했는가?

기본소득 정책들이 신자유주의적 정책들을 강화시킬 것이다.


역사적으로 보면, the English Poor Law, (영국 빈곤 구제법) 경우, 소득 지원 정책이 낳은 효과는? 최저 임금노동자들을 대량으로 양산하는데 기여할 수준만큼만 가난한 사람들에게 소득을 지원했다. 

전 지구적 자본주의 체제하에서 복지삭감 ‘긴축’형 정부와 제도들이 ‘기본소득’을 호의적으로 바라는 이유는 무엇인가?


그 이유는 보다 더 많은 평등, 신자유주의적 정책들의 교정 작업, 노동자들의 단체협약권 강화 등을 목표로 하는 것이 전혀 아니다.


그렇다면 긴축정부들이 노리고 있는 것은 무엇인가? 그것은  노동력 시장 바깥에 존재하는 최빈곤층에게 제공되었던 불충분하지만 자산테스트 이후 제공하는 보조금 대신에 ‘기본소득’을 제공하겠다는 의도이다. 


복지삭감 긴축형 정부에서 추진하는 기본소득은 어떤 결과를 낳을 것인가? 

우선 이러한 기본소득은 고용주들에게 이익이 되는 보조금 지급 효과를 낳을 것이고, 그 재원은 세금으로부터 나올 것이다.  또한 공공 서비스 복지 삭감이 그 기본소득 재원 출처가 될 것이다. 


이런 종류의 기본소득의 문제점은 무엇인가? 


장애를 가진 사람들의 특정 필요를 충족시키지 못할 뿐더러, 캐나다 ‘시민권’이 없는 수많은 이민자들은 ‘퇴행적 기본소득’ 혜택을 받지 못할 것이다. 


이러한 퇴행적인 기본소득이 도입되면  향후 우리들이 관찰하게 될 광경은 쥐꼬리만한 기본소득을 껴안은 사회인프라의 쓰레기더미일 것이다.


기본소득과 관련되어 현재 진행되고 있는 파일럿 프로젝트들은 이러한 우리의 우려라는 관점에서 볼 때 심각한 경고를 보내고 있다.


2. '진보적 기본소득론'에 대한 비판적 검토 


하지만 기본소득 찬성론자들은 이러한 퇴행적 기본소득 모델이 더 발전될 수 있고, 진보적이고 해방적 기본소득 형태가 가능하고, 현실적인 목표로 설정될 수 있다고  주장하고 있다. 이 주장은 기술발달로 인해 ‘노동없는 미래’ 사회에 기본소득이 중요한 역할을 할 수 있다는 믿음과 결합되어 있다. 


다시말해서 기본소득이라는 보편적 소득이 무조건적으로 모든 시민들에게 ‘충분히’ 제공될 것이기 때문에 ‘임노동 소득’은 필요가 아니라 ‘선택’이 될 것이라고 주장한다.


대규모 사회적 실천과 행동들만이 이러한 기본소득을 현실적인 정책으로 만들 수 있다고 생각하는 사람들은 소수이다. 반면에 ‘진보적 기본소득’ 주창자들 대부분은 자본가들과 국가가 우리들이 대규모로 로비 청원을 하면 그 기본소득 정책들을 수용할 것이라고 전제하는 것 같다.


우리 (캐나다 온타리오 빈곤추방 연대)가 볼 때는, 현재 경제 체제의 변혁을 고려치 않더라도, 참다운 그리고 재분배 효과를 가져올 기본소득은 현재 경제 체제의 제약조건들 하에서는 가능하지 않다고 믿고 있다.


첫번째 지난 수십년간의 신자유주의 체제 하에서 굳혀진 사회체제 권력 관계는 불균형하기 때문에, 신자유주의 전체 의제들을 뒤바꿀 수 있는 사회개혁들을 단행하는 것이 현재로는 가능하지 않다. 


이 문제를 넘어서서, 진보적 기본소득론자들이 제안한 방식대로 경제 강제요소들(coercions) 제거해버린 소득 지원 정책들은 신자유주의 정책들을 되돌리는 것 이상이 될 것이다. 이것이 의미하는 바는 무엇인가?  국가는 노동자계급들이 파업할 수 있게끔 무제한 파업기금을 제공하게 될 것이고, 자본주의적 고용 시장의 기초가 붕괴될 것임을 의미한다. 이는 어떤 가능한 사회 정책 입법화 능력도 뛰어넘는 혁명적 변화와 사회체제 형태 변화를 의미한다. 

만약 기본소득이 이러한 사회해방 역할을 하지 않는다면, 그것은 오히려 신자유주의를 강화시키는 결과를 초래할 것이다. 


슬프게도 진보적 기본소득론자들은 미국 실리콘 밸리 억만장자들이 옹호하고 있고,  신자유주의적 ‘긴축’형 정부들이 착수하고 있는 퇴행적인 기본소득에 정당성을 부여하고 있다.


진보적 기본소득론자들이 ‘퇴행적’ 기본소득론자들과는 달리 다른 희망을 이야기하더라도 “암퇘지 귀가 비단 지갑이 될 수는 없다.(가치가 없는 볼품없는 것으로부터 소중한 것이 만들어질 수는 없다)”  


(원래: make a silk purse of a sow's ear 볼품없고 가치없는 것으로부터 가치있는 것을 만들어내다 ;the sow’s ear will not become a silk purse)


진보적인 기본소득에 대한 신념이 적재적소에 위치하고 있지 못한다면, 우리가 전도유망한 대안을 제시할 수 있었으면 좋겠지만 이게 가능할 것 같지 않다. 우리는 사회적 복지정책들을 갉아먹고 노동자 착취율을 강화시키는 악성 정책들에 저항해 싸우는 방어투쟁들을 전개해왔다. 


우리가 현재 제시할 수 있는 대안들은 광범위한 사회저항 운동을 만들어내는 강고한 행군, 신자유주의 정책들에 저항하는 노동조합들을 새롭게 부활시키고 노동자 정치투쟁들을 만들어내는 것이다. 이런 운동을 전개함으로써 우리는 자유롭고 확장된 접근가능한 공적 서비스 확대를 쟁취해야 한다. 우리는 노동자 권리를 증진시키고, 사회적 기준에 적합한 ‘임금’이 지급되도록 만들어야 한다.


우리가 투쟁해서 쟁취해야 할 소득 지원 체제는 사람들의 필요를 충분히 충족시켜야 하고 (adequacy), 누구나 다 누릴 수 있어야 하고 (full entitlement), 인권침해적 규칙들이나 도덕적인 감시체제로부터 자유로와야 한다.

우리는 이러한 사회개혁운동과 투쟁들 속에 자본주의 체제와는 다른 사회상이 스며들 수 있도록 해야 한다. 


이런 우리의 운동은 진보적 기본소득론자들의 스펙타클 (거대한) 꿈을 꾸진 않는다. 그러나 우리 운동은 신자유주의를 회피할 수 있는 사회적 정책이란 존재하지 않고, 오히려 신자유주의에 반대해 줄기차고 끈질기게 싸워야 한다는 것을 의미한다. 


따라서 기본소득을 ‘진보적으로’ 환영한다는 것은 매우 큰 실수이다.






https://ocaptoronto.wordpress.com/2017/09/18/the-neoliberal-danger-of-basic-income/

Comment +0

413960

 민주노동당을 좀먹는 기생충들


 글쓴이 : 원시

 등록일 : 2007-03-19   20:55:08 조회수 조회 : 473    추천수 추천 : 0    반대수 반대 : 0    

   


민주노동당, 이 기생충들을 어찌할 것인가?


맑스의 고전적인 헤겔 법철학 비판을 언급하지 않더라도, 영국 혁명 (1649년 찰스 1세 처형 ~ 1688년 제임스 축출 및 명에혁명 시기) 시기, 영국 변호사 집단은 왕, 귀족, 교회와 더불어 영국인민의 적이었다는 것을 새삼스럽게 상기하지 않더라도, 법에 대한 통찰은 동서양을 막론하고 오래전부터 있었다. 


- 법은 거미줄과 같아서, 파리나 모기같은 잔챙이는 거미줄에 걸려죽지만, 새같은 큰 짐승은 거미줄을 뚫고 지나간다 (장자: 장자의 법가 혹은 유가비판)


- 법이란 부자들의 금고 앞에서, 가난한 사람들의 비참함 앞에서도 역시 무기력하다. 부자들은 법망을 뚫고 나가고, 가난한 사람들은 법망을 피해 달아가나가고, 부자들은 법망을 찢어버리고, 가난한 사람들은 법망들 사이로 지나가버린다. (루쏘, 사회계약론)




1. 2006년 가장 지루한 신문 기사


론-스타, 그 법률 대리인 김앤장에 대한 정치적 입장은 이미 민주노동당을 비롯해 투기자본감시센터, 금융노조, 사무금융연맹에서 꾸준히 발표해줬다고 본다. 2006년 제일 지루한 한국발 신문기사들 중에 하나는 바로, 연예인들 결혼하는 뉴스와 더불어, 이 외환은행 헐값 매각 주체가 누구냐는 것이었다. 


몸통 이헌재는 놔두고, 재경부 국장 변양호씨와 은행장 이강원씨가 수십조원에 달하는 국책은행을 BIS(자기자본비율 8% 권고안) 비율을 6.16% 조작해서, 그 매각을 독단적으로 결정하고, 론-스타와 계약을 맺었다는 것을, 한국금융역사에서 누가 믿을 것인가? 민주노동당 주장대로 '론스타 소유 주식 압수보전하고, 2003년 매각승인 원천 무효화 하라!’ 그래야 한다. 


2006년 외환은행 헐값 조작 매각 사태와 그 법정공방은 역사에 길이 길이 남을 것이다. 범인은 확신범인데, 신문, 권력, 재판, 검찰 등이 지리하게 확신범을 일부러 놓치는 소설을 1년 내내 보여줬기 때문이다.


2. 론-스타 외환은행 불법매입/매각 법률 대리인, 세금탈루 대리인, 김앤장의 야구 게임 방식


투수와 포수가 김앤장 소속이다. (소버린) 이와 게임을 벌이는 상대타자 SK측 법률대리인도 김앤장 소속이다. (이외에도 1조원 시세차익을 남긴 골드만삭스가 진로채권을 매입해서 경영권 확보 후에, 진로의 법정관리와 파산 이후, 진로의 법정대리인에서 골드만삭스 법정대리인으로 급선회 사례) 국내 시중은행 법률자문 ‘독식’ 8곳 자문비용 249억 중 181억원 차지해서 ‘전체 73%’을 먹는다는 김앤장의 게임방식이다. 


투수, 포수, 타자, 주심(행정관료 등)까지 모두 다 김앤장 소속이다. 완전히 짜고 치는 화투판, 타짜도 김앤장 앞에서는 두손두발 다 들어버릴 지경이다. 타자는 헛스윙해주고, 주심이랑 투수랑 사인 교환하고 자빠진 현상이 벌어지고 있는 것이다.


3. KBS 시사기획 쌈, 김앤장 특집 2회 보도


http://news.kbs.co.kr/exec/program/sisa_list.php?prog_id=63&year=2007&month=1&x=16&y=4


(김앤장을 말한다 1,2 KBS )

KBS 시사기획 쌈, 최문호 기자. 


http://www.journalist.or.kr/news/articleView.html?idxno=14408


민주노동당에게는 좋은 교육용 시청각 자료가 될 것같다. 김앤장을 해부하는 이 시사기획물은, 단순히 김앤장이 부당한 게임을 통해 돈을 많이 벌어대는 법률사무소라는 것을 넘어서서, 한국의 권력지배집단이 어떻게 형성되고 있고, IMF 사태 이후 한국자본주의 특성 (해외투기자본 + 국내외 법률자문단 + 행정관료 + 언론 + 조세 + MBA 프로그램등 미국식 비지니스 스쿨의 동맹)이 어떻게 발전되고 있는가를 잘 보여준다.


난 김앤장 특집보도를 보고 나서, 라이트 밀즈(Wright Mills)가 1956년에 쓴 [파워엘리트 the power elite]가 잠시 떠올랐다. 미국 자본주의의 파워엘리트는 부자, 행정관료, 대기업, 군부 등이다. 289쪽에 보면, 밀즈에 의하면, 이러한 큰 부류의 파워엘리트를 제외하고도, 파워엘리뜨 조언가 집단과 중매자 집단(liaison 리에종:연락장교 원래뜻)이 더 있다는 것이다. 경제, 정치, 군사 파워엘리뜨들을 서로 엮어주는 마담뚜들이 바로 변호사들과 은행가들이다.


 “대기업 변호사와 은행가들이 하는 역할은 바로, 정치, 경제, 군사 분야 엘리뜨들을 하나로 묶어주고 통합시켜주는 것이다. 이 대기업 변호사와 은행가들은 한 산업분야의 활동범위를 넘어서서, 기업세계 전체를 대변한다는 것이다.” 이미 미국에서는 변호사들이 대기업, 금융가의 충실한 기계로봇 혹은 세퍼드로 변모한지는 J.P 모건이 뉴욕에 들어선 이후 이미 100년도 넘었다. 


4. 김앤장, 판사, 검사, 재경부 행정관료들을 고용해 이 땅의 기생충들로 변모시키다.


조폭들을 능가하는 집단이 바로 김앤장식이다. 대부 III 편에서, “우리는 이제 터프 가이들보다 변호사가 더 필요하다”고 마피아 대부 알 파치노는 새롭게 선언한다. 검사 출신, 판사 출신, 재경부 관료 출신들이 김앤장에 재취업해서 월급 1억 9천, 9300만원, 8600만원씩 받는다고 한다. 과연 이 김앤장 변호사들이 얼마나 사회적으로 유용한 가치들을 창출해내고 있으며, 전 사회의 공익을 위한 법률 서비스를 제공했길래, 무슨 잉글리쉬 프리미어 리그 박지성 선수도 아니고, 월급을 2억에 가깝게 받을 수 있는가? 


아니 어떻게 된 것이, 김앤장이 담당한 형사 사건 158건 중에서, 15건만 형을 선고받고, 9건은 집행유예, 1건은 기각, 1건은 공소시효 만료, 4건은 재판진행, 1건만 실형선고 받을 수 있는가? 이게 무슨 해태 선동렬 투수의 0점대 방어율도 능가해버리는 이런 재판 결과가 인류 역사상 어느 나라 어디에 가능한가? 민사소송도 김앤장의 승율이 54%인데, 이는 대부분 소송당한 대기업들이 판결에서 져야함에도 불구하고, 대리 승소 판정이 54%에 육박하니, 이는 한국 축구팀이 월드컵에서 10번 계속해서 4강에 진출하는 쾌거보다 더 좋은 승률이 아닐 수 없다. 


야구로 비유하자면, 9회말 10- 0으로 지고 있다가, 10-10으로 비기거나, 11-10으로 역전승해버리는 것과 같은 승률이 바로 54% 김앤장의 민사소송 승률이다. 민주노동당, 이 김앤장을 더 주목해 달라.


이 기생충들을 박멸할 회충약은 어디에 있는가? 

누가 이 회충약을 만들 것인가? 


민주노동당이 가장 상대하기 어려운 적이 바로 이 기생충들이다. 지구가 무너져도 살아남을 동물들이 바로 곤충들인데, 모든 이가 다 망해도 이 망한 이들 사이에 소송 붙이고 살아남을 족속들이 바로 이 기생충들이다.


"한 마을에 한 명의 변호사는 참 가난했다. 그러나 다른 한명의 변호사가 이사를 오게 되자, 두 변호사는 갑자기 떼돈을 벌기 시작했다." (변호사 1명이면 소송이 별로 없는데, 변호사 2명 되니까, 없는 소송도 지어내서 결국 민심 나빠지고 돈은 변호사가 챙긴다.)


Comment +0

독서 목적 : 2008년 미국 금융 위기(공황) 이후, 지난 30년간 신자유주의 정책 때문에 밀려나 버린 케인즈주의가 다시 조명되다. 

케인즈 문제의식 개론서.
메모 : 2011

저자: 로버트 스키델스키 Robert Skidelsky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