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alth of nation'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3.04.29 아담 스미스의 “동정심”과 맹자의 “측은지심” (1)
정치철학2013. 4. 29. 10:31

1.


아담 스미스의 “동정심”과 맹자의 “측은지심”


독서 노트


아담 스미스가 <국부론>을 쓰기 전에 발표했던 <도덕 감정론: 1759년>을 잠시 보다가.

한국에도 이 책이 번역되었다는 것을 알게 되다. 뉴라이트 박세일, 하이에크 숭배자 민경국 교수가 <도덕 감정론>을 번역했다는 것을 알게되었다. 흥미로운 역설이다. 아담 스미스의 <국부론>은 마르크스 <자본>을 번역소개한 김수행 선생이 번역했다. 아담 스미스 연구가들은 그의 철학과 법/경제이론이 좌파적인 경로로도 발전될 수 있고, 극단적인 자유주의자들 노선 <시장 경제>의 합리적 균형이론으로 발전될 수 있다고, 다시 말해서 아담 스미스의 주장 내부에는 서로 긴장관계에 있는 아이디어들이 충돌하고 있다는 것이다. 물론 아담 스미스에게 직접 물어본다면 그의 답변은 확실했을 것이다. 다수 영국민들이 매뉴팩처와 발달된 기술문명의 혜택, 즉 소비수준과 생활수준을 높이는 것이라고.


<도덕감정론>의 첫장을 보면, 인간적인 예의에 대한 이해 (* on the sense of propriety: 우리말로 하면 어떤 격에 맞다. 사회적 규범에 들어맞다는 뜻이다) 장에서 아담 스미스의 ‘핵심어’가 등장하는데, 그게 바로 ‘동정심 sympathy'이다. 아담 스미스의 이 열쇳말인 ’동정심‘은 프랑스의 계몽사상가 장 자크 루소 (Rousseau)의 인간 본성, 인간의 사회적 본성론과 일치한다. compassion 타인에 대한 동정심, 공감이 바로 그것이다.




아담 스미스는 인간 개인은 다른 사람의 ‘고통’이나 ‘아픔’을 즉각적으로 절대 체험(경험)할 수 없는 인간조건에 있다고 본다. 그런데 어떻게 해서 타인의 고통이나 아픔, 슬픔을 공감할 수 있을까? 그것을 가능하게 하는 것은 다름아닌 ‘머릿 속 생각능력 ; 상상력 ; 가정 능력 ; imagination' 이라고 아담 스미스는 주장한다. 아담 스미스는 다른 사람이 얼마나 아프고 고통을 당하느냐를 이해하려면 (체험적으로), 그 사람의 처지에서 생각할 줄 아는 능력을 인간의 중요한 본성이라고 본 것이다.


아담 스미스의 ‘보이지 않는 손 invisible hand' 개념을 역사적인 맥락으로부터 아무렇게나 쏙 빼와서, 그 개념을 자본주의 ’시장‘과 가격의 신호 체계의 합리적 우월성과 연결시키는 사람들은 과연 아담 스미스의 ’동정심‘ 이론을 어떻게 해석할 것인가?


<느낌> 맹자가 ‘인 (어진 마음)’을 설명할 때, 한 마을에 있는 공동우물에 어린 아이가 엉금엉금 기어서 그 우물 속으로 빠지려고 할 때, 그것을 본 사람들이 어떤 감정을 몸과 마음으로부터 발산하겠는가? 그때 발현되는 감정을 ‘인’ ‘측은지심’이라고 설명한 적이 있다. 

Posted by NJ원시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지나가다

    황태연 선생이 이미 인문주의 사상가들이 공자의 라틴어 번역책을 읽었다고 쓴 책이 나왔죠. 물론 다른 서양 자료를 참조한 것이지만요. 책 이름이 공자의 세계였던가...

    2016.03.18 04:27 [ ADDR : EDIT/ DEL : REPLY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