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셉 윤 Joseph Yun'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9.03.02 하노이 북미 회담 성과가 없었던 이유는, 트럼프의 준비부족이었다. (1)
정책비교/국제정치2019. 3. 2. 01:22
반응형



1. 이번 하노이 북미 회담 결과가 지지부진했던 이유는, 트럼프가 북미협상 타결을 다음 기회에 더 크게 써먹기 위해 아껴둔 것이 아니라, 내 생각에는 북한과 미국, 특히 미국 측 협상 팀이 준비를 철저하게 하지 못했다고 본다.


하노이 북미 정상 공동선언문은 이미 어느정도 작성이 되어 있었다. 그런데 막상 하노이 협상장에서, 트럼프 폼페오 존 볼튼 등이 김혁철-비건 (Biegun)협상팀이 만든 초안보다 더 많은 양보를 북한 김정은에게 요구했다. 


이것을 어떻게 해석할 것인가 ?  외교 관례를 깬 트럼프의 위용과 위대한 전술이라고 봐야 하는가? 그렇지 않다. 북한과 마찬가지로 미국 트럼프도 김정은과의 정상회담들을 통해서 적은 것이라도 성과를 내야 하는 처지에 있기 때문에, 둘 다 빈손으로 돌아간 것은 외교적 실패라고 볼 수 있다. 


아래 CNN 스테펀 콜린슨의 분석은 트럼프 외교의 문제점을 지적한 것인데, 시의성이 있다고 본다. 


2. 기사 요약 및 해설


CNN 스테펀 콜린슨이 트럼프의 국제 외교 협상능력을 비판했다. 한마디로 맨하탄 부동산 회장일 때 트럼프가 해왔던 '협상' 방식은 국가간 이익들이 걸린 국제 외교에서는 통하지 않을 수 있다는 것이다.


그리고 트럼프가 '논리'보다는 '본능'과 '감각'에 의존해 다른 나라들과 협상 (중국, 북한 등)하는 것이 문제가 있다고 지적했다.  한국계 조셉 윤도 이번 하노이 북미 회담 '협상'이 결렬된 이유로, 미국의 '준비 부족'을 지적했다. 


비지니스 세계에서 '최고 협상가'를 자처한 트럼프가 정치 세계에서는 오히려 그게 '심리적 부담' (albatross)이 될 수 있다. 이번 하노이 북미회담에서 트럼프는 전임 대통령들이 전혀 하지 못했던 일들을 해냈겠다고 했지만, 북한의 김정은은 그 예상보다 완강했다. 


트럼프는 김정은과 개인적인 친분과 사랑을 드러냈지만, 국가 이익들을 배분하는 외교협상에서는 그런 개인적인 화학작용은 한계가 있다고 지적했다. 


트럼프가 마치 부동산 거래에서 '적은 문제 (hiccup 딸꾹질)'로 인해 협상이 조금 지연되고 있는 것처럼, 이번 북한과 미국 사이 '교착' 국면을 트럼프 자기만의 협상 전술이라고 보고 있다. 그러면서 "sometimes, you have to walk 때론 협상에서 나와 버릴 필요가 있다"고 했다. 


사례 2. 미국 민주당과의 협상 실패. 멕시코와 미국 국경 사이 벽 설치 비용은 200억 달러가 든다. 민주당과 트럼프 사이 협상이 실패했다. 


사례 3. 중국과의 무역 전쟁 역시 썩 성공적이지 못하다. 중국 제품에 2000억 달러 관세를 부과한다고 엄포 놓은 이후에 한발짝 물러나 시진핑을 플로리다 자기 별장으로 다시 초대해서 미중 무역전쟁을 해결하려고 하고 있다. 

  

Trump's presidency turns into the art of the no deal

Stephen Collinson -Analysis by Stephen Collinson, CNN


Updated 9:42 AM ET, Fri March 1, 2019


How the Hanoi summit unraveled



(CNN)Donald Trump's art of the deal persona sold books like wildfire, anchored a blockbuster TV reality show and proved a potent theme for a White House run.


But it's beginning to look a house of cards on which to build a presidency.


It's not just that Trump -- fresh from a collapsed summit with North Korea's Kim Jong Un, a loss to Democrats over his border wall and a set of underwhelming new trade deals -- is not living up to his own billing.


The strategy of presenting Trump as a consummate dealmaker is becoming an albatross for the President, partly because he is operating in a domestic and international environment where there are few low-hanging deals on offer.


Democrats, with their new House majority, have little incentive to conclude joint projects that make the President look good as he seeks re-election.



And an increasingly unstable global geopolitical environment, characterized by power grabs by rising developing nations such as China and resurgent giants such as Russia, is challenging US leverage more than at any time since World War II.

Trump's disappointments dim the mystique central to his political appeal as an instinctive deal maker who can get his way through bluffing, charm and lightning business reflexes. The narrative built on the President as the master artist of the deal also threatens to keep lining him up for failure at an already fraught political moment and is creating an opening for potential 2020 opponents.


"The President treats everything like a real estate deal," former Vice President Joe Biden said in Nebraska on Thursday. " 'Just let me in the room. I can convince the other party to make a deal.' Well, it requires hard, hard, hard and consistent diplomacy."

In fact, Trump has shown more proficiency in breaking deals than making them after pulling the US out of the Iran nuclear deal and the Paris global climate pact and abandoning the Trans-Pacific Partnership, a massive multilateral trade deal.


A failure for 'reality show' diplomacy



North Korea's refusal to make concessions at the summit was especially disappointing for Trump since he had done so much to build it up, and with deepening political and legal crises back home he badly needed a win.


In the days before he met Kim, Trump predicted that the talks would be "very productive" and said on Twitter that his tyrannical friend should take advantage of the "AWESOME" economic incentives for denuclearizing.


The White House had originally scheduled a signing ceremony for after the meeting at a Hanoi hotel, raising expectations that a deal was imminent after talk over the last week of some kind of peace pact.


Before he went to Hanoi, Trump defended his approach.


"So funny to watch people who have failed for years, they got NOTHING, telling me how to negotiate with North Korea. But thanks anyway," Trump tweeted.


CNN's Kevin Liptak reported that top aides had told Trump a deal was tough to reach in Hanoi, but the President had harbored hopes that he could turn the tables. He was dismayed to find that the North Korean leader was so inflexible.


Had Trump been more aware of the tortuous history of US-North Korea negotiations, he might have concluded that Kim was behaving exactly to type.


As with other high-stakes situations during his presidency, Trump has seemed to believe his own propaganda, entering the talks convinced of his capacity to forge a deal.


For all the chummy letters he and Kim exchanged, it was a lesson that when the vital national interests of two nations clash, good personal chemistry goes only so far.


Trump's failure raises the question of whether an off-the-cuff approach, in which powerful figures huddle to thrash out a deal, is as effective in international diplomacy as it was in the Manhattan real estate game.




Kim, according to the US side, was willing to take only limited steps to dispose of his nuclear arsenal in return for a full lifting of sanctions. The North Koreans maintained they would accept a partial easing of the trade embargo in return for dismantling a key nuclear facility.


Pyongyang's tactics appeared to back up recent assessments by US intelligence agencies, which infuriated Trump, that the North would never renounce nuclear weapons completely because its leaders see them as a guarantee of regime survival.

Trump portrayed the impasse as part of a negotiating tactic, as if it were a hiccup in a real estate transaction.


"Sometimes, you have to walk," Trump told reporters in Vietnam.

Many Republicans and North Korea analysts were actually relieved, having worried that Trump might make a huge concession in his zeal for a deal, and praised him for walking away.


Democrats pounced anyway, pointing out that Trump had now invested presidential prestige in two summits with Kim and achieved little.


"What we saw in Hanoi was amateur hour with nuclear weapons at stake and the limits of reality TV diplomacy," said Democratic Sen. Robert Menendez of New Jersey on CNN's "Newsroom."


A thin resume on presidential deal making


Play Video


Anderson Cooper: Trump failed as a dealmaker 03:32


Trump presented himself during his election campaign in 2016 as the man to fix Washington after a lifetime of pounding rivals in the boardroom.


"I have made billions of dollars in business making deals. Now I'm going to make our country rich again," Trump said at the Republican National Convention.


Yet those mythical skills did not convince Mexico to pay for the border wall, as Trump promised at every rally. The President's son-in-law, Jared Kushner, is meanwhile preparing to unveil what Trump has called "the deal of the century" to forge Middle East peace -- though most analysts believe it is dead on arrival.


And the President was comprehensively out-negotiated by Democrats using their new House majority in a government shutdown over border wall funding.


That clash revealed a flaw in the use of the deal-maker profile as an organizing principle. It was not that Trump could not get a deal -- but he found that accepting a give and take agreement with Democrats was politically untenable.


In 2018, Trump was considering a proposal that could have seen him get more than $20 billion in wall funding in return for a path to citizenship for "Dreamers" -- undocumented migrants brought to the US illegally as kids.


But because he anchored his viability as President on a minority of Americans for whom a hardline immigration policy is an almost existential issue, he had no political room to make the deal.


Months later, after the damaging shutdown drama, Trump has had to resort to a controversial national emergency declaration to try to fund his wall.


He has done a little better on trade, after renegotiated deals involving the US, Canada and Mexico and South Korea.

But his claims of huge new breakthroughs have been difficult to square with the results of negotiations that have reshaped trade deals rather than revolutionized them.


Last year, Trump proclaimed a "very big day" for free and fair trade after stepping back from a tariff war with Europe.

But the "deal" in question was mostly an undertaking to talk about working toward zero tariffs, and no permanent agreement has yet been reached.


China pact could offer redemption for Trump the deal maker


Play Video


Trump boasts about trade relationship with China 01:03


Trump's deal-making skills will next be tested in the endgame of long-running negotiations with China.

He and Chinese President Xi Jinping are under fierce domestic political pressure to drive a hard bargain. The President plans to host Xi at a summit at his Florida resort after he backed away from plans to impose tariffs this week on $200 billion in Chinese goods, citing "substantial progress."


Washington is seeking far-reaching reforms of the Chinese economy -- including to state industry subsidies -- plus it wants to halt cyber-thefts of US secrets and hopes to get new protections for US intellectual property.


It would not be an exaggeration to say a deal along these lines would be one agreement that would match Trump's hyperbolic claims of success.


Some Democrats and even some Republicans fear that Trump may be so desperate for a deal that he might be bought off with limited Chinese promises to tackle the trade deficit and to buy more US agricultural products from electorally key states that have been hit by the trade skirmishes.


It's not clear how Trump's unsuccessful opening to North Korea this week will play into the China deal. On the one hand, it could give Beijing's negotiators extra leverage since the President could be even more keen to strike an agreement that will validate his deal making prowess.


But Trump's willingness to walk away from the table with Kim could build his credibility if he threatens to take a similar approach with China.


CNN's Arlette Saenz and Annie Grayer contributed to this report.



























반응형
Posted by NJ원시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사설] 충격적인 북-미 회담 결렬, 정부가 나서 ‘불씨’ 살려야
    등록 :2019-02-28 21:12수정 :2019-02-28 22:17
    페이스북트위터공유스크랩프린트크게 작게
    ‘비핵화-상응조처’ 조합 못 찾아 실패
    협상 판 깨지지 않은 건 불행 중 다행
    정부 ‘중재력’ 발휘에 모든 힘 쏟아야
    도널드 트럼프(오른쪽)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28일(현지시간) 1대1 단독 정상회담을 마치고 베트남 하노이의 소피텔 레전드 메트로폴 호텔 정원에서 나란히 걷고 있다. 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오른쪽)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28일(현지시간) 1대1 단독 정상회담을 마치고 베트남 하노이의 소피텔 레전드 메트로폴 호텔 정원에서 나란히 걷고 있다. 연합뉴스
    세계의 이목이 집중된 가운데 베트남 하노이에서 열린 2차 북-미 정상회담이 28일 아무런 성과를 내지 못하고 결렬됐다. 아침까지만 해도 성공을 향해 순항하는 듯하던 정상회담은 오후 들어 결국 암초를 만났다. 북-미 두 정상은 아무런 합의 없이 예정됐던 합의문 서명식을 취소했다. 커다란 주목과 관심 속에 열린 정상회담이 이렇게 갑작스럽게 결렬된 것은 큰 충격이 아닐 수 없다.
    협상 결렬 책임이 누구에게 있는지 지금으로서는 명확하지 않다. 하지만 절박한 심정으로 하노이에 왔다고 밝힌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먼저 회담장을 떠났을 가능성은 크지 않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내 결정이라고 말하고 싶지는 않다”고 했지만, 미국 쪽의 원칙 고수가 김 위원장을 압박한 것으로 보인다. 트럼프 대통령은 회담 결렬 분위기와 관련해 ‘박차고 나간 것이 아니고 우호적인 분위기에서 악수하면서 끝냈다’며 다음 만남을 기약했다. 하지만 이런 상황에서 언제 다시 협상이 재개될지는 알 수 없다.
    협상 결렬의 원인이 비핵화 실행조처와 상응조처의 조합을 찾아내지 못한 데 있는 것은 분명해 보인다. 트럼프 대통령이 ‘북한이 우리가 원하는 비핵화를 해주어야만 우리도 제재 완화를 해줄 수 있다고 말했다’고 밝힌 데서도 이런 사실을 엿볼 수 있다. 미국 쪽은 영변 핵시설의 폐기 또는 동결만으로는 충분하지 않다는 입장이었던 데 반해, 김 위원장은 영변 핵시설 폐기 대가로 제재 완화를 강력하게 요구했던 것으로 보인다. 결국 이 두 사안을 놓고 마지막까지 절충점을 찾아보려 했지만 북-미 양쪽 다 물러서지 않은 것이 협상 결렬의 직접적인 원인이 됐을 것이다. 앞으로 협상이 재개된다면 북-미가 지금까지보다 훨씬 더 깊이 논의하고, 합의점을 찾기 위해 역지사지의 자세로 노력해야 함을 보여준다.
    북-미 정상회담과 비핵화 협상 진행 양상에 대한 미국 의회의 부정적인 기류도 협상 결렬에 상당한 영향을 준 것으로 보인다. 최근 들어 일부 기류 변화가 감지되기는 했지만, 워싱턴 정가는 보수와 진보를 막론하고 트럼프 대통령의 대북 협상에 의구심을 감추지 않았다. 트럼프 대통령이 정치적 궁지에서 벗어나기 위해 북한과의 협상에서 너무 많은 것을 내주지 않을까 하는 의구심이 컸다. 이런 상황에서 협상이 미흡하면 미흡한 대로 ‘스몰딜’에 머물렀다는 비판이 나올 것이 불 보듯 뻔했고, 과감한 타협을 본다 해도 북한에 지나치게 양보했다는 비난이 날아들 판이었다. 마찬가지로 북한으로서는 비핵화 실행만 하고 경제발전을 이룰 제재 완화를 해내지 못한다면, 내부의 압박에 처할 수밖에 없는 상황이다. 김 위원장은 핵을 버리고 경제에 집중하겠다는 전략적 결단을 했지만, 그렇다고 해서 체제안보의 핵심인 핵을 당장 포기하기는 쉽지 않은 일이다.
    협상 결렬 뒤 트럼프 대통령이 기자회견에서 내놓은 발언을 보면, 상황이 더 악화할 가능성은 커 보이지 않는다.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이 “앞으로 몇 주 내에 합의를 이뤄내길 기대한다”고 밝힌데다 트럼프 대통령이 “궁극적으로 합의를 이뤄낼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힌 것도 협상을 재개할 뜻이 있음을 보여준다. 하지만 한번 틀어진 협상을 되살리는 데는 많은 노력이 필요하다. 만약 여기서 북-미가 결렬의 책임을 상대방에게 떠넘기며 감정적 균열을 키운다면 사태는 심각한 수준으로 악화할 수 있다.
    북-미 합의를 위해 오랫동안 공을 들여온 우리 정부도 예상치 못한 결과에 충격이 클 것이다. 하지만 마냥 주저앉아 있어서는 안 된다. 문재인 대통령이 북-미 협상의 중재자이자 촉진자로서 최대한 적극적으로 이 상황에 개입해야 한다. 협상 결렬의 여파가 길어져선 안 된다. 참으로 안타까운 일인 것은 분명하지만 이번 결렬로 협상의 판 자체가 깨진 것은 아니다. 우리 정부는 지난해 싱가포르 정상회담을 앞두고 취소된 회담을 되살려낸 바 있다. 그 경험을 살려 협상을 다시 궤도에 올리는 데 모든 노력을 다해야 한다.


    원문보기:
    http://www.hani.co.kr/arti/opinion/editorial/884105.html#csidx72eca9174320931821c22adb81625da

    2019.03.02 04:50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